간행물

통일과 평화 update

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92-500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09)~13권1호(2021) |수록논문 수 : 217
통일과 평화
13권1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국전쟁기 미군이 노획한 북한노획문서 중 북한신문 자료의 유형과 특징

저자 : 정병준 ( Jung Byung-joo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5 (6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전쟁기 미군이 전장에서 노획한 '북한노획문서철'은 미국립문서기록관리청 문서군(Record Group) 242 < 해외노획문서 콜렉션(National Archives Collection of Foreign Records Seized) > 속에 포함되어 있다. 북한노획문서 중에는 약 120여 종을 상회하는 북한신문 자료가 포함되어 있다.
북한노획문서 중 북한신문 자료는 첫째 1945~1953년간 북한에서 간행된 신문류, 둘째 1950~1951년간 한국전쟁 북한점령기 남한에서 간행된 신문류, 셋째 한국전쟁기 북한군 군사신문류, 넷째 기타 등으로 유형화할 수 있다. 북한신문은 조선로동당 관련 신문, 인민위원회 관련 신문, 로동당·인민위원회 통합신문, 각 직종ㆍ부문 신문, 소련 발행 신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한점령기 신문은 조선로동당 관련 신문, 인민위원회 관련 신문, 빨치산 신문으로 구분된다. 북한 군사신문은 사단급ㆍ군단급 부대가 간행한 전선 신문 등이 주종을 이루며, 기타 신문에는 남한, 만주 등에서 간행된 일부 신문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들 북한신문자료는 희귀, 유일본으로 다종ㆍ다양하며, 비밀정보의 성격이 강한 반면 파편적이며 비체계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


The captured Korean documents collection at the U. S.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NARA) is the documents that were captured by the U. S. military forces during the Korean War period. It is in the custody of Record Group 242, National Archives Collection of Foreign Records Seized. There are over 120 North Korean newspapers in the captured Korean documents.
The North Korean newspapers in the captured Korean documents are consisted of four categories: first, newspapers that were published by North Korean organizations in 1945-1953; second, newspapers that were published in South Korea by the occupation authorities and agencies during the North Korean occupation of South Korea in the early phase of the Korean War; third, North Korean army's military newspapers that were published during the Korean War; and fourth, the other several newspapers.
The major part of the North Korean newspapers includes the Korean Labor Party (KLP) newspapers of center and local provinces, the central and local People's Committee newspapers, combined KLP-People's Committee newspapers of provinces. It also includes newspapers published by the Soviet authorities in North Korea, partisan newspapers in South Korea, and the Corps-Division level North Korean military newspapers. These North Korean newspapers are very rare and the only remaining ones that contain confidential information to study North Korea and Korean War.

KCI등재

26·25전쟁기 북한의 심리전 수행방식과 인적 심리전 : 적군와해사업을 중심으로

저자 : 김선호 ( Kim Seon-h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11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은 6·25전쟁 시기에 무력에 의한 군사작전과 함께 적군의 전의를 상실시키고 투항을 유도하기 위해 적군와해사업이라는 심리전을 전개했다. 조선인민군은 포로를 심리전의 대상이 아니라 주체로 상정했고, 적군와해사업의 성과로 획득한 포로를 인민군에 편입시켜 직접 심리전에 투입했다. 그리고 적공조직과 포로를 활용해 최전선에서 삐라와 함화를 통해 적군을 투항시키거나 적군을 내부적으로 와해시키려 했다.
북한의 심리전은 미국의 심리전과 달랐다. 미국의 심리전 매체는 삐라·라디오·확성기였으며, 핵심 매체는 삐라였다. 그러나 북한의 적군와해사업 매체는 특수전·포로·삐라·함화였고, 핵심 매체는 포로였다. 미국은 심리전의 이데올로기를 라디오·확성기· 폭격기 등 물적 자원을 통해 원거리에서 전파했지만, 북한은 심리전의 이데올로기를 포로·적공조원·전투원 등 인적 자원을 통해 최전선에서 전파했다.
결국 미국은 삐라를 중심으로 시각 심리전과 물적 심리전을 추진한 반면, 북한은 포로를 중심으로 대면 심리전과 인적 심리전을 추진했다. 북한 지도부는 심리전에서 적의 '투항'과 포로의 '인민화(人民化)'를 선험적으로 상정하고 있었다. 따라서 북한이 6·25전쟁 당시에 추진한 심리전은 휴전협상뿐만 아니라 정전협정 이후에도 국군포로 문제와 납북자 문제를 발생시킨 근본 원인 중 하나였다.


At the time of the Korean War, North Korea launched a psychological warfare called the “Enemy Army Deconstruction Project” along with military operations by the military forces. The North Korean Army(NKA) set the prisoner of war as the subject, not the object of a psychological warfare, and incorporated the Korean prisoners of war into the NKA and put them into the psychological warfare. And they planned to surrender or destroy the enemy forces internally through the psychological leaflets and slogan at the forefront.
North Korea's psychological warfare was different from that of the US army. The media in the US army's psychological warfare were psychological leaflets, radio, and speakers, and the core medium was psychological leaflets. However, the media in North Korea's enemy army deconstruction project were prisoners of war, psychological leaflets, slogan, and the core medium was prisoners of war. Whereas the US army spread the psychological warfare ideology remotely through physical resources such as radios, loudspeakers, and bombers. However, North Korea propagated the ideology of psychological warfare at the forefront through human resources such as prisoners of war and combatants.
In the end, the US army promoted visual and physical psychological warfare, while the NKA promoted face-to-face psychological warfare and human psychological warfare. The North Korean leadership claimed that the enemy surrendered itself during the psychological warfare and that the prisoners voluntarily joined the NKA. Therefore, the psychological war that North Korea promoted during the Korean War was bound to create prisoner of war and abductee issues even after the armistice was signed.

KCI등재

3DMZ 접경지역과 북한의 전후 복구

저자 : 한모니까 ( Hahn Monica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7-162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DMZ 접경지역 중 북한 지역에 대한 연구이다. DMZ 접경지역에 관한 연구대상을 북한 지역으로 확장하고, 1950년대 북측 접경지역의 형성과 그 특징을 규명하였다. 이를 통해 남북 접경지역에 대한 종합적 이해의 계기를 만들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1950년대 북한 신문과 미군노획 북한 문서, 농업 협동화 총결 자료, 정전협정 지도 등을 교차 분석하였다.
북측 DMZ 접경지역의 형성은 한국전쟁 전시 경험과 전후 복구라는 내적 필요에 의해 이루어졌다. 첫째, 북한은 정전을 북한의 승리이자 평화의 첫 단계라고 평가하고 정전의 공고화를 주장했다. 이는 단순한 선전 구호라기보다는 전시 북한이 입은 막대한 피해의 반증이었으며, 전시 피해를 극복하는 데 있어 매우 현실적인 문제였다. 둘째, 북한은 확정된 군사분계선과 전선에 동원되었던 주민들을 '승리'와 '영웅' 등으로 강조했는데, 이를 민심 수습과 접경지역의 신속한 복구에 활용하고자 했다. 셋째, 북한 접경지역의 농업 협동화는 소련의 꼴호즈가 모델이 되기는 했으나, 전시 전선 원호 사업 및 관련 조직 경험에 직접적인 뿌리를 두고 있었다. 전시 이 일대 주민의 영농과 전투 지원 동시 수행 경험은 전후 농업 협동화를 가속화하는 주요인이 되었다. 둘째와 셋째 특징은 북한이 점령한 서부 접경지역('신해방지구')보다는 남한에 피점령된 곳이 많은 중동부 강원도 접경지역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This article presents a study of the North Korean side of the DMZ border areas. It extends its research subject to the norther side of the DMZ border areas and investigates the formation of the North's border areas in the 1950s, as well as attributes of the areas. By doing so it attempts to create an opportunity for mor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inter-Korean border areas. In order to do so, this article cross-analyzes North Korean newspapers from the 1950s, North Korean documents seized by US forces, comprehensive data from North Korea's agricultural collectivization, and Armistice Agreement maps.
The formation of North Korea's DMZ border areas was the result of experiences during the Korean War and North Korea's internal necessity of postwar reconstruction. First, North Korea recognized the ceasefire of the Korean War as a victory for themselves, as well as the first step towards peace, and insisted on consolidating the ceasefire. This was not a simple propaganda slogan, but rather evidence of the vast amount of destruction that North Korea had suffered during the war and was an extremely substantive issue when it came to surmounting the devastation of the war. Second, in emphasizing the role of residents who were mobilized for the frontlines and the fixed Military Demarcation Line as 'victors' and 'heroes', North Korea was able to win public sentiment and actively use them for the swift restoration of the border areas. Third, though the collectivization of agriculture in the North's border areas did follow the Soviet Union's kolkhoz model, it was also directly rooted in the organizational experience and frontline relief efforts during the Korean War. The experience of residents of these areas maintaining their farmlands while simultaneously providing combat support while the war was still underway was a decisive factor that accelerated postwar agricultural collectivization. These second and third characteristics appear even more prominently in the middle and eastern regions of the border areas in Gangwon-do, in which many areas were captured and occupied by South Korea, than in the western border regions occupied by North Korea (known as 'Newly Liberated Areas').

KCI등재

41960년대 북한의 대베트남 사회·문화 교류에 대한 연구 : 연대 강화 행사와 유학생·실습생 교육을 중심으로

저자 : 김상범 ( Kim Sang-bum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3-206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1960년대 북한과 베트남 간 연대 강화 행사와 유학생, 실습생 교육 문제를 중심으로 북한의 대베트남 사회·문화적 교류 부분을 살펴보고 그 의미를 분석하는 것이다. 북한의 대베트남과의 연대를 위한 행사는 총 14가지가 계획, 진행되었으며, 국가적 인적·물적 자원이 투여된 문화외교 총력전이었다. 베트남과의 연대 행사는 북한의 거의 모든 사회·문화단체가 총망라되어 있었지만, 실제로는 직업총동맹이 중심이 되어 진행되었다. 북한은 연대 강화 행사들을 베트남 인민들을 정치·경제·도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 결정하는 기회로 활용하였다.
1968년 상반기 당시 2,500명이 넘는 베트남 유학생·실습생들이 북한의 김일성종합 대학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교육을 받았다. 김일성은 이들에게 북한에서 배운 지식을 베트남 혁명을 위해 활용할 것을 주문하였으며, 이러한 북한의 노력은 미래 세대들 간 신뢰 형성으로 이어졌다. 양국 간 사회문화 교류는 베트남의 파리평화협상, 호치민 사망 전후 나타났던 정책적 혼란상으로 대변되는 양국 간 긴장관계 속에서도 지속되었다. 이러한 신뢰의 기억은 1978년 베트남의 캄보디아 침공으로 대표되는 양국 간 굴곡점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검증된 관계'를 형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and analyze the meaning of North Korea's social and cultural support to Vietnam in the 1960s, focusing on solidarity events and education issues concerning international students and trainees. A total of 14 events for strengthening solidarity between North Korea and Vietnam were planned and carried out, and this was an all-out cultural and diplomatic war involving national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The solidarity events with Vietnam covered virtually all social and cultural organizations in North Korea, but in reality, they were led by General Federation of Trade Unions of Korea. North Korea used solidarity events as an opportunity to explore and determine ways to support the Vietnamese people politically, economically and morally.
In the first half of 1968, more than 2,500 Vietnamese students and trainees received education in various fields at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North Korea's Kim Il-sung University. Kim Il-sung ordered them to use the knowledge they learned in North Korea for the Vietnam Revolution, and these efforts by North Korea led to the formation of trust among future generations.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continued even amid tens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s represented in Vietnam's Paris peace negotiations and policy turmoil before and after Ho Chi Minh's death. This memory of trust played a crucial role in forming the current “verified relationship” despite the ups and dow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s in Vietnam's invasion of Cambodia in 1978.

KCI등재

5북한의 결핵 환자누락 발생 맥락 : 실재론적 평가 관점에서의 초기 프로그램 이론 형성

저자 : 박세희 ( Park Se-hee ) , 이태진 ( Lee Tae-ji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7-255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실재론적 관점에서 북한에서 결핵 환자누락이 왜, 어떻게 발생할 수 있는지 설명하는 초기 프로그램 이론을 형성하고, 향후 환자발견 개선을 위한 시사점을 제안하는 것이다. 본 연구는 문헌고찰을 통해 의료접근성 제한·의료기관 미방문·의료 기관 방문 시 미진단·진단완료 후 미신고 등의 환자누락 기제를 유발할 수 있는 북한의 거시환경과 보건의료체계 맥락 요인을 탐색했다. 형성한 초기 프로그램 이론을 바탕으로 본 연구는 향후 결핵 환자발견 개선을 위해 의료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교통환경 개선 및 이동식 검진 운영, 높은 무증상자 비율을 고려한 환자발견 프로그램과 진단 알고리즘 개발, 유증상자의 의료기관 방문 촉진을 위한 일반인 대상 홍보·DOT 비율 확대·호담당 업무 재분배 및 인력 투입, 결핵 진단검사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진단기기 구비, 진단 후 치료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의약품 생산역량 확보 및 의료 전자정보 시스템 구축 등의 대안을 제언하였다.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develop an initial program theory to explain why and how tuberculosis under-diagnosis could occur in North Korea from a realist evaluation perspective and to suggest the alternatives to improve tuberculosis case detection in North Korea. By reviewing literatures including National Tuberculosis Prevalence Survey published by Ministry of Public Health in North Korea and other reports and articles produced by South Korea 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we explored contextual factors, such as macro environment and healthcare system in North Korea, associated with triggering under-diagnosis mechanisms classified into four categories: not having access to healthcare, not presenting to health facilities, not diagnosed as tuberculosis after visiting health facilities, and not notified after diagnosed as tuberculosis. Based on the initial theories, we suggest alternatives to improve tuberculosis case detection in North Korea: improving traffic infrastructure and conducting mobile outreach clinic to enhance access to healthcare; developing case-finding programs and diagnosis algorithms to detect asymptomatic cases estimated at more than 40% of the total patients, implementing mass communication, expanding DOT, and reallocating household doctor's tasks and providing extra manpower to encourage symptomatic patients to visit health facilities; replacing or introducing new diagnostic devices to increase diagnostic accuracy; and building pharmaceutical manufacturing capacity and electronic medical record system to deal with treatment demand flexibly.

KCI등재

6집단심층면접을 통한 북한이주여성들의 식생활 문화 관련 신념 및 태도 변화 연구

저자 : 전주람 ( Jun Joo-ram ) , 신윤정 ( Shin Yun-jeo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7-29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북한이주여성들의 식생활 문화 관련 신념 및 태도 변화에 관해 집단심층면접 연구방법론을 활용하여 생생한 참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 내용과 의미에 관해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북한이주여성 4명을 대상으로 집단심층면담을 진행하고 분석하였다. 그 결과, 첫 번째로 참여자들은 북한사회 거주 당시와는 달리 방송매체 등을 통해 식품에 포함된 영양성분 관련한 지식을 습득하고 이러한 정보를 토대로 음식을 구매 및 섭취하며, 영양과 자신의 건강상태를 유심히 살펴나가는 점이 변화된 부분이라 보고하였다. 두 번째로 북한사회 거주 당시와 비교해볼 때, 음식을 위생적으로 조리하고 섭취하는 데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경향이 있었다. 세 번째로, 참여자들은 계절과 무관하게 자신의 욕구에 적합하게 식재료를 구매할 수 있다는 환경에 만족하면서도, 조리방식에 있어서는 반조리 식품구입이나 외식을 하기보다 여전히 가내에서 직접 조리하는 방식을 고수하였다. 마지막으로 참여자들은 더치페이와 혼밥문화 등 북한 사회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식문화 관련 규범 및 생활 양식들을 서서히 받아들이고 있었다. 이를 통해 연구 결과에 대한 논의와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current study is to explore the change of North Korean female defectors' beliefs and attitudes in dietary lifestyle and food culture by using focus group interview(FGI) method designs. To this end, in-depth group interview was conducted with four North Korean women. The results show that, first, the participants reported deculturation process, such as avoiding livestock slaughter that is rarely done in ordinary households in the South Korean dietary culture, and partly accepted new South Korean culture through neoculturation process, such as checking the nutrients contained in food and taking nutritional supplements. Second, the participants paid more attention to hygiene in the process of managing ingredients and preparing food, and also showed a change in the cleaning method of ingredients. Third, participants expressed satisfaction with the environment where they could buy any kinds of ingredients they wanted to eat anytime regardless of season. When it comes to cooking style, however, they still adhere to traditional home-cooking methods for themselves. Lastly, the participants were assimilated by experiencing new food cultures that they had not experienced in North Korean society, such as splitting the bill (“Dutch pay”) and eating alone culture. Limitations and implications of the study are also discussed with future research agenda.

KCI등재

7남한·북한이탈주민의 국민정체성 : 통독 사례와의 비교

저자 : 김병연 ( Kim Byung-yeon ) , 정승호 ( Jung Seung-ho ) , 김성희 ( Kim Seong He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3-335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실시한 통일의식조사 및 북한이탈주민 설문조사와 ISSP(International Social Survey Programme) 자료를 이용하여남한 주민, 북한이탈주민, 동독과 서독 주민의 국민정체성을 비교 분석한다. 그리고 남한 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국민정체성이 통일의 필요성 및 통일 편익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 분석한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남한 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국민정체성은 동서독 주민에 비해 종족적 요인과 시민적 요인을 모두 강조하는 혼합형(Mixed) 성향이 상대적으로 높다. 그러나 국민정체성에 있어 남한 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차이도 존재한다. 즉 북한이탈주민은 남한 주민에 비해 시민형 비중이 낮고, 종족형 비중이 더 높다. 또한 동서독에 있어서의 국민정체성의 차이는 통일 이후 시간이 흐르면서 동독지역 주민의 시민적 요인 수준이 서독 수준으로 수렴한다. 마지막으로 남한 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국민정체성이 통일의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시민적 요인이 강할수록 '통일의 필요', '통일의 집단이익'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높은 반면 종족적 요인은 통일의 필요성과 편익 인식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Based on the data from the International Social Survey Programme and Unification Perception Surveys of South Koreans and North Korean refugees, this article compares the national identities of the following four groups: native South Koreans, North Korean refugees living in South Korea, East Germans and West Germans. Furthermore, we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ns' national identities and their attitudes towards Korean reunification. Our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Koreans have a higher proportion of the mixed type, which emphasizes both ethnic and civic factors, compared with Germans. Second, North Korean refugees have less civic and more ethnic factors than South Koreans. Third, East Germans' national identity converges to that of West Germans over time. Finally, a stronger civic factor is associated with more positive attitudes towards reunification while an ethnic factor does not demonstrate such association.

KCI등재

8회색지대 속의 정의 담론

저자 : 김범수 , 유홍림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7-37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9지구 반대편 칠레의 대학생들이 준비하는 통일 한국

저자 : 민원정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73-384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