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퇴계학논총 update

THE TOEGYE HAK NONCHONG

  •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철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738-399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38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446
퇴계학논총
38권0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朝鮮と日本における科挙観と中華思想 - 李退渓と室鳩巣を中心に -

저자 : 中村安宏 ( Nakamura Yasuhiro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朱子学者である李退渓と室鳩巣はともに科挙制度には批判的であった。李退渓は出世や功利がつきまとう科挙制度を批判し、明(中華)に比べて朝鮮では立ち後れていた書院の創設運動を行い、出世や功利の世界を離れた書院に朱子学講究の場を求めた。しかし中国発祥の科挙制度そのものを否定することはしなかった。一方室鳩巣は、科挙制度は博識を誇り徳行を疎かにするものであるとして、その導入を否定し、明のみではなく中国の各時代の人材登用策を参考にして独自の人材推薦策を提言した。その奥には、中華とりわけ明に自己を同一化していこうとする李退渓と、中国とは距離を置く視座を保っていた室鳩巣との違いを見ることができる。
その後、18世紀後半以降になると両国の違いはさらに広がっていく。朝鮮では、豊臣秀吉の朝鮮侵略の際の明からの援軍とその明(中華)が清(夷狄)によって亡ぼされたことを経て小中華意識が定着し、自国こそが唯一の中華だとしてより中華化·中国化し、朝鮮だけに中華の文化が存在するという意識を持つことになるなかで、日本では中華思想はほぼ影をひそめ、中国との異質性を強調する方向へと進んでいく。人材養成·登用策では中国の正統教学である朱子学以外の教養を導入することになった。室鳩巣の時代と異なるのは、その異質性の強調に天皇や皇統が関わってくることである。尾藤二洲にとって天皇は中国(皇帝)からの自立の拠り所であったし、林述斎にとって、日本において中国の伝統文化が保存されているとするその拠り所となっていたのは、朝鮮の小中華意識ではなく皇統連続の意識であった。


Both Cheng-Zhu scholars(朱子学者) Yi Toegye and Muro Kyuso(室鳩巣) were critical of the Imperial examination system. Yi Toegye criticized the examination system, which was haunted by career advancement and utilitarianism, and launched a campaign to establish some schools(書院) that was lagging behind in Korea compared to Ming(China), and sought the place to study Cheng-Zhu, which left the world of career advancement and utilitarianism. However, he did not deny the system itself, which originated in China. On the other hand, Muro Kyuso denied the introduction of the system, saying, “The Imperial examination system is the system that boasts knowledge and neglects virtue”, and proposed his own human resources recommendation plan by referring not only to Ming but also to the human resources appointment measures of each era in China. In the background, we can see the difference between Yi Toegye, who wants to unify himself especially in Ming(China), and Muro Kyuso, who kept a distance from China.
After that, th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pread in the second half of the 18th century. In Korea, after the reinforcements from Ming during the invasion of Toyotomi Hideyoshi and the destruction of Ming by Qing, Petit Sinocentrism became established, and it was said that Korea is the only China. With the Chineseization, it became conscious that Chinese culture existed only in Korea. On the other hand, in Japan, Sinocentrism was almost overshadowed, and it was moving toward emphasizing the heterogeneity with China. it was decided to introduce the culture other than Cheng-Zhu School, which was the orthodox school of China, in the human resources training and promotion measures. What is different from Muro Kyuso is that Emperor and Imperial line are involved in emphasizing the heterogeneity. For Bito Jisyu(尾藤二洲), Emperor was the basis for independence from China, and for Hayashi Jussai(林述斎), the basis for preserving traditional Chinese culture in Japan was not Korea's Petit Sinocentrism, but Imperial line consciousness.

KCI등재

2落日余晖:丁茶山的新人心道心说

저자 : 謝曉東 ( Xie Xiaodong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6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丁茶山在早年时曾经接触到以≪天主实义≫为代表的西学, 这对其后来思想走向影响较大, 从而构成了在西学和儒学(特别是朝鲜李朝性理学)之间折衷的学术立场。在人心道心问题上, 他不赞成基于史学立场的黄宗羲借口≪尚书· 大禹谟≫被证伪而否定“十六字心传”的做法, 而是倾向于朱子的高度重视该段文字的立场。茶山否定了具有佛学意味的本然之性概念, 而赞成天命之性的提法, 从而构成了其晚年的性说转向。茶山从≪中庸≫出发, 把道心理解为天命之性, 而性则仅仅是嗜好, 这就是著名的“性嗜好说”。在茶山看来, 人是由形、神构成的, 其中神就是灵体/灵魂, 从而由传统的理学命题“气强理弱”转化为“形强神弱”。茶山进而建立了心三层说, 从而赋予了人心道心以新含义, 即道心为性、人心为权衡。不过, 心三层说的框架和人心道心的二元性之间存在明显不对应之处, 这种明显的漏洞或许说明了人心道心问题在茶山那里已经如落日余晖, 不再具有其此前在性理学中的焦点或独立地位。对于韩国儒学中的两大问题:四端七情与道心人心之间的关系, 茶山持有的是同构论立场, 从而区别于栗谷而和退溪站在一起。茶山人心道心思想的特色, 和其新仁说有内在联系。其基本观点是道心是大体, 人心是小体, 而“克己复礼”就是道心克人心或道心为主人心听命。这种强调二心二体二己的“二”恰好和“仁”的基本义“仁者, 人也, 二人为仁”的“二”对应, 这绝不是偶然的。


In his early years, Ding Chashan came into contact with Western learning represented by the real meaning of God, which had a great impact on his later ideological trend, thus forming a compromise academic position between Western learning and Confucianism. On the problem of human mind and moral mind, he did not agree with Huang Zongxi's practice of denying the “sixteen character mind-heart biography” on the pretext of the falsification of chapter of Dayu Mo in the Book of Records, which was based on the historical position, but preferred Marster Zhu's position of attaching great importance to the text. Chashan denies the concept of original nature with Buddhist meaning and agrees with the formulation of the nature of heavenly mandate, which constitutes the turning of theory of nature in his later years. Starting from the Book of Mean, Chashan understands the moral mind as the nature of heavenly mandate, while nature is just a hobby, which is the famous “theory of nature addiction”. In Chashan's view, man is composed of body and soul, in which soul is the spirit, so the traditional Neo-Confucianism proposition “Qi is strong and Principal is weak” is transformed into “body is strong and soul is weak”. Chashan further established the three-tier theory of mind-heart, which gives a new meaning to human mind and moral mind, that is, moral mind is nature and human mind is balance. However, there is an obvious mismatch between the framework of the three-tier theory of mind-heart and the duality of human mind and moral mind. This obvious loophole may indicate that the problem of human mind and moral mind has been like the afterglow of the sunset in Chashan and no longer has its previous focus or independent position in human nature theory. For the two major issues in Korean Confucianism: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our beginnings and seven emotions and the problem of human mind and moral mind, Chashan holds the position of isomorphism, which is different from Li Gu and stands with Tui Xi. Characteristics of the Chashan's thought of the human mind and moral mind are intrinsically related to his theory of the new benevolence. Its basic view is that the moral mind is the big and the human mind is the small body, and “self-restraint and return to rites” is that the moral mind overcomes the human mind or the former is the ruler and the latter obeys orders. This “two” emphasizing two mind-hearts, two bodies and two self just corresponds to the “two” of “benevolence”, which is the basic meaning of “benevolence”, that is, benevolence, people and two people are benevolence.

KCI등재

3동양고전의 관점에서 본 인문학과 평안

저자 : 성해준 ( Sung Hae-jun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1-8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神 중심의 서양 인문학은 기원전 그리스를 중심으로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특별한 구별 없이 논의되었다. 이러한 인문학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정교한 철학 체계를 바탕으로 토마스 아퀴나스의 스콜라철학이 학문의 주류가 되어 프랑스의 파리대학과 이탈리아의 볼로냐대학에서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나 중세 대학의 위기로부터 출발한 인문학적 학문체계는 종래의 신 중심에서 인간 중심사회로 돌입한 14세기의 르네상스 시대에는 상인계급과 시민계급 중심으로 변화되었다. 그러한 인문학적 방향이 15세기 이후에는 개인의 덕성 함양과 그것과 관계되는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등의 인문학적 성찰 결과를 시민과 함께 나누는 시민을 위한 인문학으로 발전하였다.
동양 인문학 역시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 대상의 정신적인 측면을 중시하는 인문학과 인간과 자연을 실험이나 관찰 등 정량적 분석 대상으로 하는 자연과학이 서로 統攝하면서 발달하였다. 그러므로 동양학은 원래 인간과 자연 전체를 아우르는 인문학이자 자연과학이며 정치학으로 인간과 천지자연의 우주를 하나의 생명체로 간주하였다. 그러한 사상 가운데, 하늘을 공경하고 인간을 사랑하는 敬天愛人이 중시되었다.
이처럼 동서양을 불문하고 인문학의 본질은 통합적이고, 그 통합적 탐구를 통해 인간의 참신한 가치 재정립으로 자연스럽고 편리한 인류사회의 지속적 행복을 追究하였다. 동시에 이러한 동서양 인문 사상은 인간과 자연을 탐구하는 가운데, 인간 삶의 근원적인 가치 추구와 그 내면에 있는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가 있다. 그러므로 본 논문에서는 동서양 인문학의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중시하면서도 단순하게 아는 것보다 알고 있는 지식을 사랑[仁愛]과 德을 담은 지혜로 승화시켜 우리의 이웃과 사회에 적용하는 방안을 찾아 인문학을 통한 정신적 풍요와 평화로운 삶을 구축하고자 한다.
구체적으로는 '인문학이란 무엇인가'라는 의문으로부터 인문학의 의미와 성격, 인문학적 학문 방법 등을 통하여 인문학이 담고 있는 평안을 추구하고, 變化無雙한 시대에 삶의 중심과 의미 있는 답을 찾고자 한다. 나아가 현시대가 당면한 4차 혁명 시대와 인문학에 관한 의미와 역할 등을 동양고전의 時習의 즐거움과 그러한 즐거움이 충족되어 정신적 동요나 혼란 없는 平靜의 안정된 심리 상태인 아타락시아(ataraxia)의 평안을 도모하고자 하였다.


God-centered Western humanities have been discussed around Greece without any distinction between humanities and natural sciences. Based on Aristotle's sophisticated philosophical system, the Scholar philosophy of Thomas Aquinas became the mainstream of learning, enjoying its heyday at the University of Paris in France and the University of Bologna in Italy. However, the humanistic academic system, which originated from the crisis of medieval universities, was attempted to change society centered on merchants and citizens in the 14th century, when it entered a human-centered society from a traditional god-centered society. After the 15th century, such a humanistic direction developed into a humanities for citizens who shared the results of humanistic reflections such as the cultivation of individual virtue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nature.
Oriental humanities also developed as humanities, which value the mental aspects of humans and nature, and natural sciences, which are subject to quantitative analysis such as experiments and observations, were mutually accepted. Thus, Oriental studies were originally humanities, natural sciences, and political sciences that encompassed humans and nature as a whole. Among those ideas, the worship of heaven and love of man was valued. In particular,
In this way, the essence of humanities, regardless of the East and West, was integrated, and through its integrated exploration, it pursued the continuous happiness of a natural and convenient human society. At the same time, while exploring humans and nature, there is a variety of information that provides clues to the pursuit of fundamental values of human life and the problem-solving within it. Therefore, in this paper, we aim to build a spiritual richness and peaceful life through humanities by sublimating knowledge to wisdom containing love and virtue rather than simply knowing various knowledge and information of East and West humanities. Specifically, we want to pursue the peace that humanities contain through the meaning, nature, and humanities academic methods from the question of “what is humanities,” and find life-centered and meaningful answers in an era of no change.

KCI등재

4『중용(中庸)』의 교육설계: 성(誠)개념을 중심으로

저자 : 서명석 ( Seo Myoung-seok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1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子思가 핵심개념으로 설정한 성을 중심으로 설계해 놓았던 性-道-敎 패러다임을 현대적으로 바라보고 그것의 교육적 의미를 탐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나는 『中庸』을 기본 텍스트로 삼고, 그 안에 자사가 그려놓은 개념지도인 尊德性과 道問學의 세계를 확인해 보았다. 여기서 더 나아가서 존덕성과 도문학의 세계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자사가 설치해 놓은 다섯 가지 전략을 현대적으로 풀어두었다.
자사는 인간의 본성이란 하늘이 이미 우리에게 선험적 산물로 주어진 것으로 전제하고, 이러한 본성을 따라야 하는 것이 인간의 길이며, 그 길을 부단히 나아가도록 장치하는 모든 활동을 교육으로 보았다. 이것이 이른바 성-도-교 패러다임이다. 이러한 패러다임은 오늘날 지식을 주축으로 설계된 현대교육과 매우 다른 패러다임의 세계이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현대교육은 지식담론이고 자사의 성-도-교 패러다임은 본성담론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또한 자사는 그의 성-도-교 패러다임을 추동하는 개념적 얼개를 誠과 誠之의 관점에서 파악했다. 이때 성은 천도와 같은 개념이고 성지는 인도와 같은 개념이다. 그럴 때 성은 元·亨·利·貞의 세계이고, 성지는 仁·禮·義·智의 세계이다. 이 속에서 자사의 관심은 천도의 운행법칙과 같이 인도의 운행법칙을 완벽하게 구현해 내는 인간을 육성하는 방안을 정교하게 구축해 두었다는 점이다. 이것이 현대교육의 설계도면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인간의 본성을 끌어 올리는 존덕성의 프로그램이었고, 이러한 존덕성을 어떻게 하면 달성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도문학의 프로그램이었다. 이러한 프로그램의 핵심은 현대교육의 가장 큰 약점으로 지적할 수 있는 인간본성에 대한 질적 담보 영역을 그 내용의 중심으로 잡고 있다는 점이다.


This paper is to look at the Xìng-Dào-Jià paradigm, which ZǐSī has designed around Chéng, as its core concept, and to explore its educational meaning. To this end, I took ZhōngYōng as the main text, and checked the world of ZūnDéXìng and DàoWènXué, the concept map ZǐSī drawn in it. Going further, the five strategies established by ZǐSī in order to concretely realize the world of ZūnDéXìng and DàoWènXué have been explained in a modern way.
ZǐSī presupposed that human nature was already given to us by the Heaven as a product of a priori, and it is the way of human beings to follow this nature, and we saw education as all the activities that develop us to continue on that path. This is the so-called Xìng-Dào-Jià paradigm. This paradigm is a world that is very different from today's modern education designed around knowledge. From this point of view, modern education can be evaluated as a discourse of knowledge and the Xìng-Dào-Jià paradigm is a discourse on nature.
In addition, ZǐSī grasped the conceptual framework driving his Xìng-Dào-Jià paradigm from the perspective of Chéng and ChéngZhī. At this time, Chéng is the same concept as the TiānDào, and ChéngZhī is the same concept as the RénDào. In that case, Chéng is the world of YuánHēngLìZhēn and ChéngZhī is the world of RénLĭYìZhì. In this context, ZǐSī's concern is that it has elaborately established a method to nurture humans who can perfectly embody the driving rules of the RénDào, such as the driving rules of the TiānDào. This was a program of ZūnDéXìng that elevates human nature, which is difficult to find in the design drawings of modern education, and it was a program of DàoWènXué that contemplated how to achieve such ZūnDéXìng. The core of these programs is that they focus on the area of qualitative guarantees for human nature, which can be pointed out as the greatest weakness of modern education.

KCI등재

5정조의 경릉파 인식과 이해

저자 : 권정원 ( Kwon Jung-won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3-14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조선후기 문단의 경릉파 수용과 이해'에 관한 연구의 일환으로, 정조의 경릉파에 대한 인식과 이해를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즉, 경릉파에 대한 정조의 입장이 어떠했고, 정조의 경릉파 이해 수준은 어느 정도였으며, 그러한 인식을 갖게 된 배경은 무엇이었는지를 구체적으로 검토한 것이다.
竟陵派는 중국 명나라 말기에 鐘惺과 譚元春이 중심이 된 문학의 한 유파로, 공안파를 이어서 의고파의 의고주의적 창작 방법을 철저히 비판하였다. 종성과 담원춘의 문집인 『伯敬集』 『友夏集』과 그들이 함께 엮은 『詩歸』 『文歸』 등이 조선후기 문단에 수입되어 큰 영향을 끼쳤다.
正祖는 세손 시절(1774)에 『절강서목』을 구입하여 중국의 도서목록에 관심을 가졌고, 즉위하던 해(1776)에는 『고금도서집성』을 구입하여 중국 서적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명 · 청 문학유파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가능했고, 경릉파에 대한 인식과 이해 역시 마찬가지였다.
경릉파에 대한 정조의 직접적 언급은 총6회이다. 첫 언급은 1791년의 것이나, 실제 정조가 경릉파를 접한 것은 훨씬 이전이었다. 즉위하기 전부터 명말 청초의 서적을 열독했기에 세손시절에 이미 경릉파를 인지했음이 틀림없다. 다만, 경릉파에 대한 언급을 할 필요가 없었기에 기록 또한 남기지 않았던 것이다.
정조의 경릉파에 대한 인식은 대단히 부정적인데, 이는 그의 문장관과 깊은 관련이 있다. 정조는 문장은 世敎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文以載道論과 效用論的 가치를 중시했다. 이는 성리학적 문학관에 기인한 것이고, 성리학은 이성적 사유체계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그런데 경릉파의 시풍은 '음산하고 기괴하며 첨쇄하고 촉급한 것[幽深孤峭]'을 특징으로 하는데, 이는 개인의 감정에 충실한 결과이다. 즉, 경릉파의 시풍은 주관적 개성을 중시했고, 개성은 개인의 감성적 정서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따라서 경릉파의 문학은 정조가 지향하는 성리학적 문학관과 상반되는 것이었다.
정조는 경릉파의 시풍을 정확히 파악했고, 공안파와 엄밀히 구분할 수 있었다. 경릉파 문학이 추구하는 '음험하고 교묘하며 기괴하고 허탄한[牛鬼蛇神]' 면모 이면에 양명좌파의 사유가 내포되었음을 간파했으며, 이런 사유체계는 양명학과는 구분되는 것임을 인지하였다. 양명학이라는 사상과 왕양명의 인물 · 문장을 구분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일련의 사정을 통해 정조의 경릉파에 대한 이해 정도가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This paper was one of studies on the recognition and acceptance of Jingling Coterie(竟陵派) in the late Joseon period. The purpose was to examine the awareness and understanding of Jingling Coterie in Jeongjo(正祖). In other words, Jeongjo's position on the Jingling Coterie was examined in detail, and the level of Jeongjo's understanding of the Jingling Coterie was, and what was the background of such awareness.
Jingling Coterie(竟陵派) was a literary group in which Jong-seong(鐘惺) and Dam-Wonchun(譚元春) took place at the end of the Ming Dynasty in China. Following Angong clique(公安派), they thoroughly criticized Euigo coterie(擬古派) imitative ways of creating. The collection of writings by Jongseong and Damwonchun and their work together, 『Sigwi(詩歸)』 and others were imported into the literary circles of the late Joseon Dynasty and had a great influence.
Jeongjo(正祖) Jeongjo was much interested in the Ming and Qing literature schools that were newly introduced into the literary world in the late Joseon Dynasty period and was Jingling Coterie was one of those schools. And the recognition and Understanding of Jingling Coterie(竟陵派) were also very accurate.
The mention of King Jeongjo's Jingling Coterie is seen six times in total. The first of mentions was in 1791. However, Jeongjo was aware of Jingling Coterie even before he became king in 1776. At this time, Jingling Coterie was mentioned during Munchebanjeong(文體反正) process.
Jeongjo's perception of Jingling Coterie was very negative. This is deeply related to his view of the sentence. Jeongjo thought that literature should be helpful and practical to rule the world. However, Jingling Coterie valued the value of literature and the feelings of individuals, and the poetry style was dreary and bizarre. Therefore, the literature that Jingling Coterie was aiming for was in contrast to Jeongjo's literary view.

KCI등재

6다산 정약용의 『대학(大學)』 해석에서 서(恕)의 함의(含意)

저자 : 김영우 ( Kim Young-woo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6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다산은 『대학』 주석에서, 주자의 恕 개념이 推恕가 아닌 容恕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恕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자신이 먼저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를 고려하여 행동하는 것을 의미하므로, 타인의 행동이 대상이 되는 容恕가 아니라 自修의 의미인 推恕로 해석해야 한다는 것이다. 恕는 治人이 아니라 自修라는 것이 다산의 생각이다.
그런데 다산의 恕를 自修의 의미로만 해석할 경우, 『대학』의 道가 治國平天下를 위한 經世에 있다고 보는 『대학』에 대한 다산의 관점을 포괄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게 된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다산 『대학』의 특징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推恕보다는 絜矩之道에 주목해야 한다고 보았다.
다산은 주자가 백성과의 관계 문제에 한정하여 이해한 絜矩之道 개념을 서의 일반 의미로 해석하였다. 서를 곧 혈구지도라고 한 것이다. 혈구지도란 자신의 마음을 기준으로 다른 사람의 욕망을 헤아려 상대방을 대우한다는 뜻이다. 추서의 의미 또한 혈구지도와 다르지 않다. 나의 마음을 기준으로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려 그 사람이 원하는 행동을 솔선하는 것이 추서이기 때문이다.
다산은 평천하의 요체는 知人과 安民에 있다고 보았다. 지인과 안민 또한 군자와 소인으로 구성된 백성의 욕망을 헤아려 그에 맞게 군주가 취하는 통치 원칙이라는 점에서 지인과 안민에도 서 즉 혈구지도의 원리가 반영되어 있다고 하겠다. 평천하는 통치자가 먼저 백성의 모범이 되는 행동을 실천하고 나아가 백성의 욕망을 헤아리는 정책을 실시하는 것으로 비로소 완성된다는 것을 다산은 恕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통해 밝혔던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reveal the characteristics of Dasan's commentary through analysis of the concept of Seo (恕) in the interpretation of Dasan's 『Daehak (Daxue; 大學)』.
Dasan criticized the concept of Chu-Hsi's Seo (恕) in the commentary of 『Daehak』 as having the meaning of forgiveness (容恕) rather than self-disciplinary mercy (推恕). Dasan says, as Seo (恕) means acting in consideration of how one will act first in a relationship with other people, it should be interpreted as self-disciplinary mercy (推恕), meaning self-discipline (自修), not forgiveness (容恕) targeting the actions of others. It is Dasan's thought that Seo is a self-discipline (自修), not a ruling (治人).
However, if Dasan's Seo is interpreted only as self-discipline, there is a limit in not being able to cover Dasan's point of view on 『Daehak』, which sees that the Do (道) of 『Daehak』 is in the governing power of Chiguk-Pyeongcheonha (治國平天下). Therefore, this study considered that to characterize Dasan's 『Daehak』, attention should be paid to Hyeolgujido (絜矩之道) rather than self-disciplinary mercy.
Dasan interpreted the concept of Hyeolgujido, which Zhu Xi understood only to the issue of relations with the people, as the general meaning of Seo. In other words, Dasan thought that Seo is Hyeolgujido. Hyeolgujido means to treat others on the basis of their own feelings by measuring other people's desires. The meaning of self-disciplinary mercy is also no different from Hyeolgujido. It is because, in Hyeolgujido's method, it is self-disciplinary mercy for me to do first what others want me to do. Dasan believed that the essence of Pyeongcheonha was in Jiin (知人) and Anmin (安民). In that Jiin and Anmin are also policies adopted by the monarch accordingly through considering the desires of the people, composed of Gunja (man of virtue) and Soin (narrowminded and cunning people), it can be said that the principle of Seo, or Hyeolgujido, is also reflected here.
Dasan revealed through a new interpretation of Seo that Pyeongcheonha practices self-disciplinary mercy in which the ruler first sets an example for the people, and furthermore, it can only be completed by implementing Hyeolgujido's policy of understanding the desires of the people.

KCI등재

7도덕함에 관한 박은식의 인식지평 연구

저자 : 김용환 ( Kim Yong-hwan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9-19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백암 박은식의 도덕함에 관한 인식지평을 규명한 글이다. 먼저 도덕함에 있어 긍정지평은 도덕교육의 '실천의지'에 역점을 두는 인식지평을 말한다. 반면에 부정지평은 도덕교육의 '객관지식'에 역점을 두는 인식지평이다. 이들은 모두 도덕함의 정당화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백암은 실천의지 중심의 '疑念' 인식지평과 객관지식 중심의 '知識' 인식지평을 통해 서로 간의 갈등을 이해하고, 인식지평 융합을 통해 진아실현 가능성을 모색함으로써 도덕교육 현장에서의 바람직한 공론화를 모색하였다. 도덕교육 실천을 통한 경험적 개연성을 감안할 때, 백암에 드러난 도덕함의 인식지평 융합은 새로운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먼저 도덕함에 관한 백암의 '疑念' 인식지평은 행위의도와 정욕가림으로 진위판단과 선악시비가 발생하기에 '실천의지'에 역점을 두면서 도덕책임을 묻는 인식지평이다. 백암은 「학의 진리」에서 『대학』 '誠意'를 중시함을 밝혔다. 또한 천하 사물이치를 알아야 성의가 가능하다는 주자인식을 비판하고, 사물을 의념소재로 해석하면서 격물의 내면화 가능성을 발견하여 성의와 연동시켰다. 지행합일 지평에서 '一念不善'도 용납하지 않는 도덕순결주의를 표방하였다.
아울러 백암은 지식의 인식지평을 견문지식, 본연지식으로 구분하고 과학, 철학 및 지육, 덕육으로 구분하였다. 량치차오가 주자의 격물치지에 대해 덕육과 지육 인식지평을 혼동한다고 비판하기에, 백암은 인식지평 너머 진아실현을 과제삼아 밝혔다. 일찍이 왕양명은 양지와 견문 인식지평을 통합한 '致良知'를 중시했다, '도덕함'에서는 견문이 '치양지' 되고 생활견문과 酬酌이 양지로 교차 승인된다. 자연과학은 사물의 객관법칙을 추구하여 실업발달을 꾀하며 '치양지'의 길을 연다. 이에 백암은 주자의 격물치지 인식지평을 자연과 학에 대비하고, 실천의지 '의념' 인식지평과 객관탐구 '지식' 인식지평의 융합으로 진아실현을 통해 과학정신이 살아 숨 쉬는 근대사회에서 도덕성찰의 가능성을 새롭게 모색하였다.


This article investigates the perception horizon of Park Eun-sik's morality. First, in morality, the positive horizon refers to the perception horizon that focuses on the 'practice' of moral education. On the other hand, negative horizons are perceptual horizons that focus on 'thinking' of moral education. Through Park Eun-sik, we explore desirable public debate in the moral education field on his morality by understanding the cognitive horizon conflict between intention horizon and knowledge horizon for the seeking the possibility of horizontal convergence. Considering the empirical probability faced in the practice of moral education, it seeks a new possibility of convergence of perception horizon revealed to Park Eun-sik.
First of all, Park Eun-sik's “concept” perception horizon on morality is a perception horizon on the will and responsibility that focuses on “practice” by creating a distinction between good and bad judgment. Park Eun-sik emphasized the 'sincerity' suggested. In addition, He criticized the runner's perception that sincerity is possible only by knowing the value of things in the world, interpreted things as a material of intention, and linked them to sincerity by internalizing objects. He insisted on moral purity that does not tolerate un-righteousness.
In addition, He tried to link the perception horizon of knowledge by dividing it into object knowledge and original knowledge, science and philosophy, knowledge and virtue. If Liang Qiqiao criticized the runner's characteristics for confusing virtue education with knowledge education, he tried to reveal the ultimate reality beyond the perception horizon. In the early days, Wang Yang-myeong emphasized “the extension of innate good knowledge”. According to this, “dignity of object” becomes a “the extension of innate good knowledge” in morality and gains good conscience perception horizons through living horizons and tricks.
On the other hand, natural science seeks to develop science and technology and unemployment while pursuing knowledge of the objective laws of things, but does not provide answers to ethical awareness horizons. While preparing for the characteristic horizon to Western natural science, Park Eun-sik sought the possibility of moral reflection in modern science-based life through the convergence of practice-oriented ideas and perception horizons of thought-oriented knowledge.

KCI등재

8명(名)과 호(號)를 통해서 본 왕양명(王陽明)

저자 : 崔在穆 ( Choi Jae-mok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7-22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名과 號 등의 별명을 통해서 陽明 王守仁(1472~1528)(이하 왕양명)이라는 인물과 그의 사상적 성향을 재검토해보는데 목적이 있다.
문학에서는 문학가의 작품 자체에 주목하는 작품론과 그 작품을 만들어 낸 작가에 주목하는 작가론이 있다. 이렇듯, 왕양명의 경우에도 그가 남긴 '자료(학술 자체)'를 검토하는 방향이 있고, 다음으로 왕양명이라는 '사람(사상가 자신)'을 살펴보는 방향이 있을 수 있다. 후자에 주목하는 경우에는 보통 삶(=생애)을 살피는 경우가 보통이다. 그런데 여기서는 왕양명의 名(초명 포함)과 별명인 '字', '號', 諡號에 주목하여 그의 인물과 사상적 성향을 재검토하는 방식으로 양명학을 또 다른 측면을 살펴보았다. 왜냐하면 왕양명의 생애라는 역사적 사실만으로 드러나지 않는 사상적 특징이 그의 이름과 호에 숨어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연구에서는 이 점을 집중적으로 다룬 적이 없다. 이름과 호에 숨은 왕양명이라는 인물과 그 사상적 성향을 밝힘으로써 학문적 체계내의 논리를 넘어서는 왕양명의 은유적 면모를 새롭게 조명해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 논문에서는 왕양명의 인물과 그 사상적 성향을 '이름'[=初名과 名(본명)] 또는 별명이나 호[=字, 號, 諡號]에 주목하여 서술하였다. 그리고 이해를 돕기 위해서 왕양명의 傳記를 배경으로 하되, 다양한 해석을 곁들여 평이하게 풀이하는 식으로 서술하는 방식을 택하였다. 이 논문의 서술은 <출생배경 및 지역적 특성>, <초명, '雲' >, <본명, '守仁'>, <字, 伯安>, <號, 陽明>, <諡號, 文成公> 순서로 서술되었다. 그래서 왕양명의 초명-본명-자-호-시호에는 각각 그의 성격, 사상적 지향점 등이 잘 은유되거나 반영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이들은 그의 인물됨뿐만 아니라 철학사상의 전개에 하나의 배경음으로 직간접적으로 작용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a person named Wang Shouren (hereafter Wang Yangming) and his ideological tendencies through name and nicknames.
In literature, there is a two methode that pays attention to the work of the writer itself and the author who created the work. As such, in the case of Wang Yang-myeong, there may be a direction to examine the 'data (scholarship itself)' he left behind, and then there may be a direction to examine the 'person (the thinker himself)' named Wang Yangming. When paying attention to the latter, it is common to look at life.
So far, research on Wang Yangming has not focused on his name and nicknames.
However, by this study we able to revealing the character of Wang Yangming and his ideological tendencies hidden in his name and title. So, I think that it will be possible to shed new light on the metaphorical aspect of Wang Yangming that goes beyond the logic within the academic system.
In this study, I will describe Wang Yangming's name immediately after birth(初名), his real name(本名=名), his name after becoming an adult(字), his pen name(號), and his nickname given by the king after his death(諡號). And to help understanding, based on the biography of Wang Yangming, various interpretations will be added and explained in a plain manner.
I think that Wang Yangming's name and nicknames not only express his character, but also act as a background sound that determines the development of his philosophical thought.

KCI등재

9불교의 행복·덕윤리와 긍정심리학적 대화

저자 : 최용성 ( Choi Yong-seong ) , 성지은 ( Seong Ji-eun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7-25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불교와 긍정심리학과의 대화를 추구하되, 불교적 통찰이 어떻게 정신적 웰빙을 개발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긍정심리학이 말하는 긍정 정서, 몰입, 삶의 의미의 행복에 불교가 어떤 방식으로 유익을 줄 수 있음을 살펴보았다. 다시 말해서 주관적 행복과 심리사회적 행복 또는 쾌락주의적 행복이나 유다이모니아적 행복에 기여함을 살펴보았다. 불교는 찰나적인 쾌락주의적 행복보다는 덕에 기반한 유다이모니아적 행복을 추구하면서도 마음챙김 명상에 기반한 깊은 차원의 긍정 정서의 행복을 제공함을 알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불교는 긍정 정서의 개발과 긍정적 특질(덕 혹은 성격강점)의 함양, 그리고 심리 치료의 차원에서 긍정심리학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요소가 많음을 제시하였다. 덕성에 기반한 유다이모니아의 행복과 마음챙김명상을 통해 긍정 정서의 행복을 얻을 수 있는 길을 제시한 불교는 기존 긍정심리학적 치료의 한계를 넓히기 위해서라도 긍정심리학과의 대화를 더욱 깊이 지속해야 함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pursued a dialogue between Buddhism and positive psychology, but also tried to examine how Buddhist insight can be effective in developing mental well-being. This study examines how Buddhism can benefit positive emotions, commitment, and happiness in the meaning of life according to positive psychology. In other words, the contribution to subjective happiness, psychosocial happiness, hedonistic happiness, or udemonic happiness was examined. It was found that Buddhism provides a deep level of positive emotional happiness based on mindfulness meditation, while pursuing a udaimonic happiness based on virtue rather than instantaneous hedonistic happiness. In addition, Buddhism suggested that there are many factors that can create a synergistic effect with positive psychology in terms of the development of positive emotions, the cultivation of positive qualities (virtue or character strength), and psychological treatment. Buddhism, which provides a way to achieve happiness of positive emotions through the happiness of udaimonia based on virtue and mindfulness meditation presented.

KCI등재

10요산 김정한의 소설집 『낙일홍』과 작가의식

저자 : 오현석 ( Oh Hyoun-suk )

발행기관 : 사단법인 퇴계학부산연구원 간행물 : 퇴계학논총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3-28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요산 김정한의 첫 소설집인 『낙일홍』(세기출판사, 1956)을 중심으로 작품 수록과 배제의 맥락을 분석하고 앞서 발표되었던 판본들과 낙일홍 본을 비교하여 1950년대 당시 작가 의식을 읽어내고자 했다. 김정한은 『낙일홍』을 발간했던 1950년대 개인적, 사회적으로 아주 혹독한 시기를 겪었다. 해방기 뚜렷한 좌익 활동과 보도연맹 가입 경력이 1950년대 전쟁기에 그를 위험에 몰아넣었다. 이처럼 죽음의 순간이 이르기도 했던 그가 1956년 『낙일홍』을 발간한 이유를 단순히 그간의 작품들을 추슬러 정리하고자 했던 것으로만 볼 수는 없다.
작가가 작품 발표 이후 다시 수정하거나 개작하는 경우에 작가의 의식 변화나 당대 변화한 시대의식을 작품에 반영하기도 한다. 김정한은 1950년대 중반 개인적으로는 집안의 가장으로서 가족의 생존을 책임져야 했고, 사회적으로는 부산대에 출강하면서 교육자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했다. 그 이면에는 해방기 그의 삶의 행적에 대한 해명이나 이념의 순결함을 증명할 필요가 있었다. 그런 점에서 1950년대 김정한의 삶과 『낙일홍』의 발간 사이에는 유의미한 접점이 존재한다.
그래서 이 논문에서는 작가가 작품집을 만들면서 의도했던 바를 두 가지 방법으로 분석했다. 첫 번째는 작품집에 수록, 배제된 작품들의 선택과 배제 논리를 분석했고, 두 번째는 판본 별 변화를 중심으로 분석했다. 『낙일홍』에 수록된 작품들을 분석한 결과 김정한은 과거 자신의 좌익 활동으로 인한 사상성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가 요구하는 가치관을 작품집에 담고자 했다. 이는 자기검열을 통해 수록과 배제의 논리가 소설집 작품들에 숨겨져 있음을 알 수 있다. 더욱 중요한 것은 작가가 1950년대 교육자로서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고민했던 흔적을 『낙일홍』에서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작가는 일제강점기를 10여년 지난 시점에서 일제강점기 당시 발표했던 작품들이 1950년대 당대에도 생명성을 지닐 수 있도록 『낙일홍』 수록 작품들을 수정 및 편집을 했다. 여성 등장인물의 주체적 삶을 응원했고, 전쟁 이후 인간의 생존과 죽음에 대한 인식을 드러냈으며, 궁핍하고 소외된 이들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었다. 즉, 김정한의 소설집 『낙일홍』은 개인적으로는 작가의 가장으로서의 삶과 자신의 생존이 걸린 문제를 타파하고, 사회적으로는 전쟁기를 거치면서 변화한 사회상과 가치관을 반영하여 작품에 생명성을 불어넣는 방식으로 발간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paper attempted to read the author's consciousness at the time through comparative analysis among previously published editions of works, focusing on “The Red of the Setting Sun” published by Segi Publishing Co., Ltd., the first novel by Yosan Kim Jeong-han in 1956. Kim Jeong-han went through a very severe period personally and socially in the 1950s when he published “The Red of the Setting Sun”. Since liberation in 1945, he has been clearly left-winged and his career as a member of the National Guidance Alliance incident put him at risk during the war in the 1950s. The reason why he published “The Red of the Setting Sun” in 1956, when the moment of death was early, would not be just for the production of a collection of works.
The novelist's work may remain the same as it first appeared, but if it is revised or adapted through the artist's hand again after the presentation, it may reflect the change of the artist's consciousness and the consciousness of the times. In the mid-1950s, Kim Jeong-han was personally responsible for the survival of his family as the head of the family, and socially, he had to fulfill his role as an educator while attending Pusan National University. In this regard, there is a significant point of contact between Kim Jeong-han's life in the 1950s and the publication of “The Red of the Setting Sun”. Planning the publication of a novel, selecting works, and modifying works did not simply mean releasing a single book.
Therefore, in this paper, what he intended to make a workbook was analyzed focusing on changes by edition.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works contained in “The Red of the Setting Sun”, Kim Jeong-han tried to solve the problem of ideology caused by his left-wing activities in the past. This can be seen through the novels contained through self-censorship. It also reveals awareness of human survival and death after the war, and interest in the needy and marginalized.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