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윤리교육학회> 윤리교육연구

윤리교육연구 update

Journal of Ethics Education Studies

  • : 한국윤리교육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교육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738-0545
  • : 2733-8983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1)~60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746
윤리교육연구
60권0호(2021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남명(南冥) 조식(曺植)의 도덕 교육에 관한 연구(硏究)

저자 : 이상호 ( Lee¸ Sang-ho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남명 조식은 한국 유학사에 성공한 교육자 중 한 사람으로 평가받는다. 교육자로서 성공한 배경에는 효과적인 교육 방법이 있었기 때문이다. 현행 도덕 교육의 문제점으로는 도덕적 실천의 부족, 학생 개인차를 고려한 체계적인 인성 교육의 필요성 제기,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교사의 비윤리적인 행위와 교육자로서 품위 결손 등을 들 수 있다. 현행 도덕 교육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단초로 남명 조식의 교육 방법에 대한 진지한 검토와 성찰이 필요하다. 남명이 중시했던 교육 방법으로는 반구자득(反求自得), 실천궁행(實踐躬行), 개인의 자질과 개성을 고려한 교육을 들 수 있다. 남명은 제자들이 스승에게만 의지하지 않고 자신을 돌이켜 답을 구하고 스스로 진리를 터득하도록 하는 反求自得의 교육 방법을 실시했다. 실천궁행(實踐躬行)은 직접 행동하고 몸소 실천한다는 말이다. 진리도 실생활 속에 몸소 실천할 때 이루어진다. 남명은 경(敬) 수양을 통해 본마음이 항상 또렷이 깨어 있도록 내면을 밝게 했으며, 의리를 실천하는 데 물이 만 길 절벽으로 내리쏟듯이 방정하게 행동하고 실천했다. 남명의 실천궁행은 현실에 대한 치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책을 마련하는 선견지명으로 이어졌다. 남명은 제자들의 자질과 개성을 고려하여 장점을 들추어내고 단점을 보완하여 계발시키는 교육 방법을 실시했다. 제자의 자질을 훤하게 꿰뚫어볼 줄 아는 감식력은 예리한 통찰과 안목이 있어야 얻을 수 있는 지혜다. 제자의 장점을 인정해 주고 보완해야 할 단점을 완곡하게 지적해주면서 잠재적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남명의 교육 방법이 오늘날 도덕 교육에 시사해 주는 점으로는 도덕적 공감 능력 확충, 도덕적 실천 의지 함양, 존경하는 도덕적 인물 닮아가기 등을 들 수 있다. 교사가 도덕적 공감 능력이 뛰어나면 제자의 개성과 자질을 고려하여 지도하고, 제자의 성장을 돕는 행동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남명이 도덕적 행동에 거침이 없었던 이유는 도덕적 공감 능력 확충을 통한 도덕적 실천 의지가 강했기 때문이다. 제자의 입장에서 자신이 본받을 만한 스승을 만나 인격적 감화를 받으면서 사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남명의 제자들은 도덕적으로 훌륭했던 스승을 닮아 가려고 인격을 닦았고, 스승의 기대에 부합하는 삶을 살려고 노력했다. 도덕적 사고와 도덕적 실천이 일치하지 않고 교사의 솔선수범이 절실한 우리 교육 현장에 남명이 제시한 교육 방법은 현행 도덕 교육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올바른 방향을 설정하는 촉매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Nammyeong Cho Shik is evaluated one of the successful educators in the history of Confucianism in Korea. His success as an educator is because he had effective teaching methods. Regarding problems of current moral education, it can be cited that there are lack of moral practice, raising the need for systematic character education in consideration of individual student differences, unethical behavior of teachers receiving social criticism, and the lack of dignity as an educator. As a starting point to solve the problems of current moral education, a serious review and reflection on the teaching methods of Nammyeong Cho Shik is needed. The education methods that Nammyeong emphasized include Ban-gu-ja-deuk (反求自得), Shil-cheon-gung-haeng (實踐躬行), that is, education that considers individual qualities and individuality. Nammyeong practiced the teaching method of Ban-gu-ja-deuk (反求自得) in which his disciples did not rely solely on the master, but turned to themselves to seek answers and to learn the truth on their own. Shil-cheon-gung-haeng (實踐躬行) means that they should act and practice for themselves. The truth also comes true when they put it into practice in real life. Nammyeong brightened the inside so that the right heart was always clearly awake through his Gyeong(敬) discipline, and in practicing his obligations, he acted and practiced calmly as if water was pouring down ten thousands miles of distance cliff. Nammyeong's Shil-cheon-gung-haeng led to farseeing wisdom, which prepared countermeasures based on a thorough analysis of reality. Nammyeong took into account the qualities and individuality of disciples, and implemented an educational method to reveal the strengths and complement and develop the shortcomings. The knowledge to see through the qualities of a disciple clearly is wisdom that can be obtained only with keen insight and attention. He acknowledged the strengths of disciples and pointed out their weaknesses that need to be supplemented so that they can maximize their potential.
The implications that Nammyeong's teaching methods have for today's moral education are expansion of moral empathy, cultivation of moral practice will, and trying to resemble a moral person admired. If a teacher is excellent in moral empathy, naturally comes the teacher's behavior that takes the disciple's personality and qualities into consideration and guides and helps the disciple grow. The reason Nammyeong did not hesitate in his moral behaviors is that he had a strong moral will to practice by expanding moral empathy. From the disciple's perspective, it is a happy thing to meet a master that he/she can imitate the master's virtues and live while receiving a personal influence from the master. Nammyeong's disciples built their character to resemble the master who was morally good, and tried to live a life that met the expectations of the master. In our educational field, where moral thinking and moral practice are inconsistent and teachers' initiatives are desperate, the educational method suggested by Nammyeong is thought to be a catalyst to complement the problems of current moral education and set the right direction.

KCI등재

2무의식의 탐구와 정신건강 - 시령자의 꿈에 대한 칸트와 융의 해석을 중심으로 -

저자 : 윤영돈 ( Yoon¸ Young-d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6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의 무의식은 읽고 해석하기가 매우 어렵지만 무의식이라는 암호는 해석되기를 원하고 의식화를 통해 자기실현을 요청한다. 본 연구에서는 스웨덴의 저명한 과학자이자 신지학자였던 스베덴보리의 꿈에 대한 칸트와 융의 해석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무의식의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 수 있는지, 더 나아가 무의식의 상징인 꿈에 대한 올바른 해석방향과 그것의 윤리적 함의를 살펴보고자 한다. 본 연구에서 칸트는 꿈에 대한 윤리학적 접근을, 융은 꿈에 대한 심리학적 접근을 대표하는 것으로 간주하며, 이들 논의를 바탕으로 정신건강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꿈 해석의 종합적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The unconscious of human beings is a text with symbols which are very difficult to understand and interpret. But the unconscious as a cipher demands to be deciphered and come true. This paper compares and analyzes the interpretations of Kant and Jung of Swedenborg's dreams who was a renowned spirit-seer. Through such a process, we can understand how to approach the problem of unconsciousness and the correct interpretation of unconscious dreams and their ethical implications. In this study, Kant is looked upon as representative of ethical perspective to dreams and Jung is considered representative of psychological perspective. And then this researcher presents a comprehensive approach of dream interpretation in order to contribute to improving mental health.

KCI등재

3공화주의적 심의와 도덕과 교육에의 함의 -선스타인과 페팃을 중심으로-

저자 : 허윤회 ( Heo¸ Yun-hoe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10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선스타인의 의회 중심적 심의와 페팃의 견제 중심적 심의의 특징에 대하여 알아보고 도덕과에서의 함의를 도출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공화주의 심의의 두 유형인 선스타인과 페팃의 논의를 살펴보았으며, 이를 통하여 선스타인과 페팃이 주장하는 공화주의적 심의가 일말의 차이점이 있지만 심의 민주주의를 풍부하게 해주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다음으로, 『생활과 윤리』에서 제시되고 있는 갈등에 대한 관점이 편협하거나 부정적인 측면에 머물러 있음을 확인하였다. 공화주의적 심의는 갈등을 긍정적인 관점으로 전환해 준다는 점에서 도덕과에서 의의가 있을 것으로 이해하였다. 또한, 평화와 윤리 영역에서 갈등 해결 방법을 담론윤리로만 설명되어있는데, 공화주의적심의 부분을 추가함으로써 풍부한 논의를 제공할 수 있었다.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wo types of republican deliberation and derive significant implications in the moral education. For this, we examined the two types of republican deliberation, Sunstein and Pettit's arguments. Although there are some differences between Suntein and Pettit about their arguments, it has significance that it was imposed as an alternative to deliberative democracy. Accordingly, we attempted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Sunstein's parliament based deliberation and Pettit's contestatory based deliberation. In sequence, we found out that the part of conflict described in the existing moral education remains in the narrow-minded and negative aspect. On the other hand, it was understood that the republican deliberation would be implications in that it transforms the perspective on Peace ethics or conflicts. In addition, the conflict solving method is explained in only Discourse Ethics. For this research, we insisted that it can be applied in the field of Peace Ethics by adding the republican deliberation as a conflict solving method.

KCI등재

4타인탐구보고서 쓰기가 초등예비교사의 대인관계에 미치는 효과

저자 : 이연수 ( Lee¸ Youn-soo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3-12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많은 대학생들이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미래교육을 책임질 초등예비교사들에게 나타난 이런 어려움은 미래 교육에 대한 염려를 갖게 한다.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들이 수행되었다. 대학생의 대인관계 향상을 위한 기존의 연구들은 개인·집단상담 혹은 프로그램, 기법과 관련된 내용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런 연구들은 단편적 대인관계의 기능과 기법에 중심을 둔다는 것 그리고 인위적 상황에서 수행됨으로써 탈 맥락적이라는 한계를 갖는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본 연구에서는 타인탐구보고서 쓰기를 제안하고, 타인탐구보고서 쓰기가 초등예비교사의 대인관계 향상에 미치는 효과를 경험적·통계적으로 검증하고자 했다. 연구의 결과 타인탐구보고서 쓰기는 초등예비교사의 대인관계 향상에 있어서 기존의 프로그램보다 유의미한 효과가 있었다. 타인탐구보고서 쓰기는 대인관계의 기능을 종합적·통합적으로 향상시키고, 가상적 상황이 아닌 실제 상황에서 실존적으로 대인관계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며, 주도성·자발성·적극성·참여성을 불러일으킴으로써 기존의 프로그램보다 효과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Today, many college students have difficulties in interpersonal relationships. In particular, this difficulty, when manifest in elementary school pre-service teachers, who will be responsible for future education, raises concerns about future education. Many studies have been conducted to solve this problem. Existing studies to improve interpersonal relations among university students are mainly related to individual and group counseling, programs, and techniques. These studies have limitations in that they are centered on the functions and techniques of fragmentary interpersonal relationships, and that they are out of context by being conducted in an artificial situation. In order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this study proposes writing a report on the investigation of others, and tries to empirically and statistically verify the effect of writing a report on the investigation of others on the improvement of interpersonal relations of elementary school pre-service teachers.
As a result of the study, it was found that writing of the investigation report on others was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than the existing programs in improving the interpersonal relations of elementary school pre-service teachers. Writing a report on interpersonal inquiry improves the function of interpersonal relations comprehensively and integratively, and makes it possible to solve problems of interpersonal relations existentially in real situations rather than virtual situations, and by invoking initiative, voluntariness, activeness, and participation, it was found to be more effective than the program.

KCI등재

5『윤리와 사상』 교과서의 퇴계사상 서술 문제 고찰

저자 : 이치억 ( Lee¸ Chi-eok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5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윤리와 사상』 교과서 중 한국사상 부분 서술의 난해함에 대해서는 동양철학계의 몇몇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그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본 논문은 그 연장선에서 퇴계 윤리사상 부분의 서술에 대해 거시적·미시적 관점에서 그 문제점을 짚어보고 몇 가지 해결방안을 제시해 보았다.
먼저 거시적 관점에서는 퇴계사상 서술 전반, 특히 이기론과 사단칠정론의 난해함이 가장 큰 문제로 제기되었다. 이에 대한 해결 방안으로 본고에서는 이기론과 사단칠정론의 서술을 제외하거나 최소화할 것을 주장하였다. 『윤리와 사상』이 학생들의 윤리의식 함양을 목적으로 하는 교과서임을 감안할 때, 이와 같은 방식이 퇴계윤리사상 전반의 이해에는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하였다. 특히 사단칠정론과 관련해서는 굳이 이발기수(理發氣隨)·기발이승(氣發理乘)이라는 한문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원의의 훼손 없이 서술이 가능하다는 점을 제시하였다.
미시적 관점에서는 『윤리와 사상』 5종 교과서를 분석하고, 이기론·사단칠정론·수양론과 관련하여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발췌해 고찰해보았다. 첫째 이기론과 관련해서는, 최소한 '이귀기천(理貴氣賤)'의 명제는 퇴계의 이기론을 대표하는 용어로 서술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논증하였다. 둘째, 사단칠정론과 관련해서는, 퇴계 '사단이발이기수지(四端理發而氣隨之)', '칠정기발이이승지(七情氣發而理乘之)'에 대한 각 교과서의 해석 양상을 분석하여, 이를 최대한 원의와 가깝게 해석하면서도 현대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번역 방안을 제시하였다. 셋째, 퇴계의 '경(敬)'에 대한 각 교과서의 서술방식을 분석하여, 내용의 통일성 부족과 서술의 난해함을 발견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하였다.


The difficulty of the descriptions of the parts of eastern thoughts in the 'Ethics and Thoughts' textbooks has consistently been raised among researchers in Eastern philosophy. This paper points out the
problems and explores the methods of the description of Toegye's thought in Korean ethics from a macro and micro perspective, and presents its own solutions.
First of all, from a macro perspective, the difficulty in the description of Toegye's thought, especially the theory of Li-qi(理氣論) and Four-Seven Debate(四端七情論), is raised as the biggest problem. As an alternative method to this problem, it is suggested to eliminate or minimize the descriptions of the theory of Li-qi and Four-Seven Debate. Given that the 'Ethics and Thoughts' textbook is intended to foster a sense of ethics among students, such an approach would not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overall understanding of the thought of Toegye ethics. In particular, regarding the Four-Seven Debate(四端七情論), it can be described without damaging the original meaning even if we exclude the terms "Libalgisu(理發氣隨)" and "Giballiseung(氣發理乘)".
From a micro point of view, the five various "Ethics and Thoughts" textbooks were scrutinized and analyzed. I extracted and reviewed the parts that are need to be modified related to Li-qi theory·Four-seven debate·Theory of self-cultivation. First, regarding Li-qi theory, it was argued that at least the proposition of 'Li is precious and qi is lowly(理貴氣賤)' should not be described as a representative term of Toegye's Li-qi theory. Second, regarding Four-seven debate, the interpretation aspects of each textbook on 'Four sprouts is what qi follows when li express themselves(四端理發而氣隨之).' and 'Seven feelings is li that is riding on while qi is moving(七情氣發而理乘之).' were analyzed, and an alternative translation method was proposed that can be easily understood by contemporaries while interpreting it as closely as possible to its original meaning. Third, after analyzing each textbook's description of Toegye's "Gyeong(敬)", it was found that the uniformity of the contents was very low, and thus an alternative was suggested.

KCI등재

6시조창을 활용한 인성교육 방안

저자 : 강미선 ( Kang¸ Mi-sun ) , 김대군 ( Kim¸ Dae-gun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9-18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시조창을 활용한 인성교육의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본 연구에서는 초등학교 5학년을 대상으로 시조창 '석암제'를 적용하여 인성교육 과정을 설계하였다. 시조창을 활용한 수업을 통하여 인성교육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해 초등인성수준 검사지를 활용하였다. 연구 분석방법으로서 spss 18.0 프로그램을 적용하여 t검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를 통하여 시조창 활동은 초등학생의 인성수준의 하위요인인 자기존중, 자기조절, 정직·용기, 정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예의, 책임, 배려·소통 부분의 인성 함양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또한 지혜, 시민성, 성실 부분의 인성 함양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는 시조창 활동이 초등인성교육에 있어 인성 수준을 향상시켰으며 인성 수준 전반에 걸쳐 긍정적인 역할을 미친다는 것이다. 시조창을 배우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덕목들을 갖출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This study aims to present methods of character education using sijochang. In this study, a character education curriculum was designed using sijochang 'Seokamje' on 5th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In order to verify the effect of character education through classes using sijochang, questionnaires for character level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were used. The t-test was conducted using SPSS 18.0 as a method of study analysis.
From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 sijochang activity was foun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self-respect, self-regulation, honesty·courage, and justice, the sub-factors of the character level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Positive effects were also found in cultivating character in the fields of politeness, responsibility, consideration and communication. In addition, it was also found that it had positive effects on cultivating character in the fields of wisdom, citizenship and faithfulness.
This points to the fact that the sijochang activity has improved the character level in character education in elementary school and that it has a positive effect across the entire character level. The findings indicate that the process of learning sijochang provides an opportunity to naturally acquire virtues.

KCI등재

7인민의 존재, 포퓰리즘 그리고 민주주의의 정치윤리

저자 : 이상원 ( Lee¸ Sang-w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5-22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서양사상을 관통하는 인민(people)의 존재 의미를 중심으로 민주주의와 포퓰리즘 현상이 지니고 있는 정치윤리적 문제를 살펴본다. 본고는 포퓰리즘을 포괄하는 민주주의의 근원적 문제를 보다 발전적인 차원에서 접근하기 위해서는 민주정체의 핵심적 기반으로서 인민의 실존적 의미에 대한 고전적 통찰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주장한다. 오늘날 전세계적으로 목도되는 포퓰리즘 현상은 민주주의의 현실에 대한 비판 근거로서 기존 기득권층이나 정치엘리트에 의해 소외된 인민의 존재성을 드러낸다. 포퓰리즘의 흐름은 소수를 배제하면서 다수의 대중을 선동하면서 기존의 민주적 법질서를 뒤흔드는 부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정치공동체 속 인민의 의미를 새롭게 문제 삼으며 진정한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제기하는 긍정적인 차원도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포퓰리즘의 양가성은 민주주의의 윤리적 함의에 대한 탐색을 근원적 차원에서 다시금 요청한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본고는 포퓰리즘이 드러내는 민주적 문제의식의 관점에서 1) 현대 실존주의가 보여주는 근본적 존재물음이 담은 인민의 실존의 문제성을 고찰한 후, 2) 근대의 민주공화정이 인민의 실존적 분열과 파벌 문제를 어떻게 역동적인 정치공동체 구상을 통해 사회 내부로 끌어안고자 했는지를 분석한다. 그리고 나아가 3) 이러한 근·현대의 정치적 통찰은 결국 고대정치사상이 담은 인민의 자유와 우애에 관한 고전철학적 문제제기와 필연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보인다. 이러한 인민의 실존에 관한 사상사적 분석은 결국 민주정체의 지속과 발전을 위한 정치윤리적 접근의 현실적 중요성을 드러낸다고 볼 수 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politico-ethical problem of democracy and populism, focusing on the existential implication of people. I argue that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classical philosophical insights into the being of people as a problematic foundation of democracy in order to grasp the recurrent problem of populism. In these days, the widespread phenomena of populism show a significant critique of social reality, which contains the existential question of people alienated from the established powers of political elites and other influential socio-economic factions. While the movement of populism implies a negative effect of severly attacking the existing order of democratic institutions, it also discloses a positive aspect of raising serious questions about how to reconstruct the genuine sense of democracy. This ambivalent possibility of populism allows us to reconsider the ethical ground of democracy that must secure the best-possible modes of popular coexistence. Accordingly, this research starts from illuminating the question of being revealed in the contemporary philosophical thinking and its relationship to the existential question of people; then, it analyzes how the modern political thoughts of the democratic republic attempt to embrace the existential fragmentation of popular factions into a dynamic political community; finally, I show how these contemporary and modern ways of understanding the problem of people lead us to disclose ancient philosophical views about the ethical problem of popular freedom and political friendship in a deeper sense. Thereby, this article suggests a practical possibility of political ethics to confront the recurrent question of populism in carefully seeking the proper way of maintaining democratic regime.

KCI등재

82015 개정 도덕과 교육과정의 실존적 자각 능력의 도덕교육적 해석 - 하이데거의 논의를 중심으로 -

저자 : 김은미 ( Kim¸ Eun-mi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3-25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교실 안에서 학생들은 자신과 동료를 가정환경이나 학업 성취도, 외모 등으로 구분 짓고 무리를 만든다. 이러한 차등 속에서 자신과 타인을 대하는 태도를 하이데거의 용어로 존재망각이라 일컬을 수 있다. 존재망각은 고유한 실존의 양식을 망각하고 자신과 타인을 존재자로 격하하는 사유를 야기한다. 본 연구는 존재이해를 시도하는 능력을 실존적 자각능력으로 해석하고 도덕과 수업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보는 연습'이 필요함을 역설하고자 한다. 특히, 존재이해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현존재의 처해있음을 드러내는 근본기분인 불안에 주목하고, 도덕교육적 해석으로 '물음던지기'와 '견딤을 통한 끌어안기'를 제시하고자 한다.


In the classroom, students divide themselves and their peers into groups based on their family circumstances, academic achievement, and outward appearances. Heidegger calls this 'oblivion of being[Seinsvergessenheit]' to refer to an attitude toward oneself and others based on such a discriminatory way of thinking. This leads to a thought that tends to forget the essential mode of existence and degrades oneself and others to beings[das Seiende]. This study interprets the ability to try to understand the being[Sein] as existential awareness ability and emphasizes the need for 'exercise to see oneself as one is' in moral education classes. In an effort to understand Sein, this paper pays particular attention to anxiety, which is the fundamental mood that reveals the situation of the present being[Dasein], and proposes 'questioning' and 'embracing through endurance' as moral educational interpretations.

KCI등재

9교육과정에 따른 시민성에 관한 서술변화에 관한 연구 - 정치철학적 관점에 입각하여 -

저자 : 우맹식 ( Woo¸ Maeng-sik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7-2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도덕과의 시민교육에 관한 것이다. 우선 도덕과가 시민교육과 어떠한 관계를 가지는지에 대해 살펴볼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도덕과가 시민교육에 있어서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 역할을 잘 담당할 수 있을 것임을 보이고자 한다. 그 후 교육과정의 변천에 따라서 민주시민양성과 관련된 도덕과의 교과서의 서술, 특히 그 중에서도 시민성에 대해 많은 내용요소를 가지고 있는 '윤리와 사상'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자 한다.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교과서'이다. 이 교과서는 교육과정에 따라 집필되는 것이기에 교육과정에 따라 시민성에 관한 서술이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파악해 보고, 앞으로의 교육과정에 있어서 추가적으로 서술되어야 할 내용요소 들에 대해서 제안을 하고자 하였다.


This study is about civic education in the moral department. First of all, this study will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oral department and civic education. This study intends to show that the Department of Morality has played a central role in civic education and will continue to play a role in that respect. After that, according to the change of the curriculum, the textbook on morality related to the cultivation of democratic citizenship will be described, and in particular, the discussion will be conducted on 'ethics and ideology,' which has many content elements about citizenship. 'Textbooks' play the most important role in teaching students. Since this textbook is written according to the curriculum, this study tries to find out how the description of citizenship has changed according to the curriculum, and to propose additional content elements to be described in the future curriculum.

KCI등재

10국내 다문화 역량 연구 동향 분석

저자 : 이슬기 ( Lee¸ Seul-ki ) , 김동진 ( Kim¸ Dong-jin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3-30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내 다문화 역량 연구 동향을 살펴보기 위하여,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술지에 출판된 다문화 역량 관련 논문 207편을 발표 시기, 연구 방법, 대상에 따라 분석하였다. 또한 다문화 역량 개념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 분석하기 위하여 각 연구에서 정의하고 있는 다문화 역량 개념 및 구성요소를 정리하여, 텍스트 빈도 및 네트워크 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국내 다문화 역량에 대한 연구는 사회적 요구 속에서 확장되어 왔으며, 주로 직무 역량을 중심으로, 개인이 갖춰야 하는 능력의 차원에서, 인지적 요소에 주목하여, 측정 및 평가의 측면에서 논의되어 왔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발견을 토대로 향후 다문화 역량 연구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trends in multicultural competency research in Korea. 207 papers published in KCI-indexed journals in Korea were selected and analyzed in terms of the publication year, method and subject of research. Frequency and network analysis were conducted on the concept and components of multicultural competency. As a result, research on multicultural competency in Korea has been expanded amid social demands and discussed mainly in terms of measurement and evaluation, focusing on job competency and cognitive factors, and in terms of the ability that an individual must possess. Based on these findings, this study derived the implications for further research on multicultural competency.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한국교원대학교 경희대학교 연세대학교 동국대학교
 130
 101
 86
 82
 67
  • 1 서울대학교 (130건)
  • 2 한국교원대학교 (101건)
  • 3 경희대학교 (86건)
  • 4 연세대학교 (82건)
  • 5 동국대학교 (67건)
  • 6 고려대학교 (43건)
  • 7 이화여자대학교 (41건)
  • 8 성균관대학교 (38건)
  • 9 서울교육대학교 (36건)
  • 10 경인교육대학교 (3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