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 update

  •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9-036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8)~22권2호(2021) |수록논문 수 : 232
한국사회
22권2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이주배경청년의 시민적 위계화와 사회적 주변화: 국적과 출생지, 젠더에 따른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송영호 ( Song Young-ho ) , 최영미 ( Choi Young-mi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사회 22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에 거주하는 이주배경청년의 시민적 위계화가 사회적 주변화에 미치는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SSK이주배경청년사업단의 「2021년 이주배경청년 실태조사」 자료를 사용하였다. 본 자료는 학령기 이후 사회진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 25~34세의 이주배경청년 300명(국내출생 204명, 중도입국 96명)을 대상으로 비확률적 표집방식인 유목적표집방법(purposive sampling)으로 표본을 추출하였다. 비모수 추정 방법을 통해 도출한 주요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우선 응답자가 한국 사회에서 계층이동이 제한되고 배제되고 있다고 느끼는 사회적 주변화 인식은 예상과 달리 부정적인 편은 아니었다. 오히려 한국 일반 청년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시민적 계층화 유형에 따른 사회적 주변화의 수준은 외국출생자 중에서 한국 국적을 취득한 집단의 부정적 인식이 두드러졌다. 이는 한국으로 유입된 이주배경청년이 한국사회에서 이동성과 유연성, 자신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국적을 취득하였지만, 오히려 주류사회와의 경쟁 과정에서 경험하는 차별과 낙인으로 기회 공정성, 불평등 인식이 부정적 방향으로 증대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음으로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통제한 상태에서 비모수적 회귀분석 결과 시민적 위계화의 위세가 낮은 집단일수록 사회적 주변화 인식이 부적(-) 방향으로 증가하였다. 즉 한국 사회에서 차등적인 시민권 부여로 객관적인 위세가 낮은 집단일수록 사회적 배제와 소외를 더욱더 느끼고, 상향 이동이 그만큼 폐쇄되었다고 인식하였다. 특히 한국국적 취득 이후 시민적 위계화의 편입 과정에서 오히려 불안감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있는 중도입국청년의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위해 더욱 섬세한 정책적 고려가 필요하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effect of civil hierarchy on the social marginalization of young adults with a migrant background. For this purpose, the Social Sciences Korea (SSK) Young Adults of Migrant Background Project Group's "2021 Survey of Young Adults of Migrant Background" was used along with a non-parametric estimation method. The major result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 respondents' attitudes towards social marginalization was not particularly negative, contrary to expectations, and in fact, was less negative than those of average Korean young adults. However, the pattern of social marginalization based on civil hierarchy showed a marked difference, notably that naturalized foreign-born residents (with Korean citizenship) held a distinctly negative attitude. The assumption is that these young adults of migrant background had naturalized in an effort to gain social mobility, flexibility, and a general ability to pursue their own interests; however, in the process of competing with the mainstream, the discrimination and stigmatization that they experienced may have left them with a largely negative view in the areas of equal opportunity and awareness of inequality. Lastly, the results of the non-parametric regression analysis, which controlled for demographic characteristics, showed that the lower the level in the civil hierarchy, the higher the awareness of social marginalization. In other words, those of an objectively lower social status (due to Korean society's differential treatment of residents) had a higher level of subjective awareness around social exclusion, alienation, and the reality that upward social mobility was largely closed off.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we argue that a more active inclusion policy―one based on "residency" rather than "nationality"―is needed to overcome current limitations in the segmented policy around "young adults with a migrant background."

KCI등재

2김영삼 정부 이후의 국방문민화: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저자 : 김경필 ( Kim Kyung-pil ) , 남윤철 ( Nam Yuncheol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사회 22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7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선출된 대통령의 책임하에 군이 아닌 비군인 출신 민간인들이 국방/안보정책을 기획하고 시행하는 것을 국방문민화라 규정하고, 문민정부 등장 이후부터 박근혜 정부까지의 국방문민화를 설명한다. 국방/안보정책 기획과 시행, 조율의 핵심 기구인 NSC에 주목해서 이것의 제도화와 정책결정 개방도를 기준으로 각 정부의 국방문민화 수준을 분석하고, 정부별 핵심 국방/안보정책에서 이것이 어떻게 발현되었는지 살펴본다. NSC가 활성화되고 확장된 것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 시기였다. 경제위기 상황, 군과 국방부,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정치적 타협과 대통령령 개정을 통해 국방문민화를 진척시켰다. 그래서 청와대는 NSC 주도로 대북정책이나 군 지휘 및 통솔 방향의 변화, 국방개혁,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을 추진할 수 있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기에는 국방문민화가 약화되었다. 이명박 정부는 작은 정부를 추구하며, NSC를 사실상 해체했고, 정책기획 및 결정에서 군의 영향력이 강화된반면, 정책 조율은 잘 이루어지지 못했다. 박근혜 정부는 국가안보실을 도입하고 NSC를 재구축했지만, 정책결정은 과거보다 폐쇄적으로 이루어졌다. 군 출신들이 정책결정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며, 주요 국방/안보 정책은 군의 선호와 일치하거나 군의 자율성을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시행되었다.


This paper explains the civilian control over the military in security and defense policymaking from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the first civilian government after democratization, to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 important body in South Korea's civilian control is the NSC, which can be in charge of planning, implementing, and coordinating security and defense policies. In this paper, the level of civilian control is explained based on the institutionalization of the NSC and the degree of openness in policy decision-making. The activation and expansion of the NSC took place during the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dministrations. Despite the economic crisis and opposition from the militar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opposition party, they strengthened civilian control through political compromises and amendments to the Presidential Decree. Therefore, the Blue House was able to promote a change in policy toward North Korea, a change in the direction of military command and leadership, defense reform, and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led by the NSC. During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civilian control was weakene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pursued a small government and disbanded the NSC. While the military's influence in policy planning and decision-making was strengthened, policy coordination was not been well achieved.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troduced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re-established the NSC, but the policy-making process was more closed than in the past. Former military generals occupied important positions in policymaking, and major security and defense policies were implemented in a way that was consistent with military preferences or promoted military autonomy.

KCI등재

3중학생들의 학교폭력 주변인으로서의 인식 탐색

저자 : 양재영 ( Yang Jaeyoung ) , 임승엽 ( Lim Seungyup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사회 22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5-10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중학생들이 경험한 학교폭력 주변인으로서의 인식을 탐색하고 이를 바탕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효과적 대응과 감소 및 예방을 위한 방안을 제시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준거적 선택법을 활용하여 학교폭력 주변인으로서 경험이 있는 중학생 12명을 연구참여자로 선정하고 반구조적·개방형 면담을 진행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반복적 비교분석법을 사용하여 분석되었으며,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학교폭력에 대한 연구참여자들의 경험은 동조자, 강화자, 방어자, 방관자로 범주화되었다. 둘째, 주변인으로서 학교폭력 상황에 대한 바람직한 대응으로 언어적/행동적 개입을 강조하며 학교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정기적인 학교폭력예방교육의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또한 학교폭력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무엇보다 담임교사와 학생 간의 소통 개선 및 증대를 학교폭력 예방의 효과적인 방안으로 제시하였다. 추가적으로 스마트 세대에 맞는 스마트폰 앱 신고 시스템 구축 및 홍보 강화 또한 학교폭력 예방안으로 제시되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중학생들이 학교폭력 상황에서 각기 다른 태도와 행동을 취하는 이유를 이해하고, 그러한 경험으로 통해 실효적 수준의 학교폭력의 예방을 위한 보다 효과적이고 바람직한 자세와 역할 그리고 기여 방안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the perceptions and views of middle school students who experienced school violence as bystanders, and to provide implications for the reduction and prevention of school violence. Participants included a total of 12 students (6 male and 6 female students) in grades 1-3, enrolled in a middle school located in S City. All students participated in semi-structured and open-ended interviews individually and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constant comparative analysis. As results, the students participating in the study recognized that the role of intervention as a bystander in order to reduce and prevent school violence was very important, and expressed their views on more effective actions and countermeasures. It included six major themes: 1) experience according to the types of bystander, 2) desirable response as a bystander, 3) strengthening education to prevent school violence, 4) strengthening the level of punishment for students who are conducting school violence, 5) smooth communication between a teacher and students, 6) establishment of a convenient school violence reporting system. It was confirmed that the defender role helping a victim, not as a bystander who does not provide any assistance or intervention, plays an important role in the reduction and prevention of school violence. Particularly, sympathizers and reinforcers who play a sympathetic role for the perpetrator students and bystanders who show no response to the victim can show defensive attitudes and behaviors against school violence if school violence prevention education is effectively implemented in schools.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