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인문논총 update

THE JOURNAL OF HUMAN STUDIES

  •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2005-6222
  • : 2713-7511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9)~58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619
인문논총
58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박나연 ( Na-yeon Park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817년(순조 17)에 진행된 孝明世子의 王世子入學禮절차와 의례가 갖는 의미를 분석한 글이다. 입학례는 다른 통과의례와 달리 궁이 아닌 成均館에서 진행되었다. 이에 따라 왕세자의 성균관 행차는 그 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였다. 효명세자도 입학례를 통해 학문적으로 성장한 모습을 신료들에게 보여주었고, 행차를 통해 자신의 존재를 드러냈다. 효명세자의 입학례는 조선 후기 정리된 왕세자의 입학례를 준용하며 『國朝五禮儀』에 규정된 왕세자 입학례의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여 거행하였다. 이는 조선 후기 왕세자 입학례의 정비과정을 그대로 수행하며 전통을 이어나간 점이다. 純祖는 효명세자의 입학례의 전거를 1761년(영조 37) 진행된 당시 왕세손이었던 正祖의 입학례로 삼도록 하였고, 효명세자를 가르칠 박사로 南公轍을 임명하여 그의 아버지 南有容이 정조의 입학례에서 박사를 맡아 정조를 가르쳤던 것처럼 그 인연을 계승 하였다. 또한 순조는 영·정조와 함께 『小學』의 정리와 편찬사업을 진행한 측근 신하들을 효명세자 교육에 참여시킴으로써 이들을 통해 정조부터 효명세자 까지 『소학』의 실천과 그 중요성이 전승되도록 하였다. 이처럼 효명세자의 입학례를 통해 18세기의 제왕학이 19세기 효명세자의 교육으로 이어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This thesis is aimed to analyze the meaning of Crown Prince Iphakryeo procedure and rite for crown prince Hyomyeong held in 1817 (Sunjo 17). Unlike other rites of passage, Iphakryeo was performed not in the palace but in Seonggyungwan, and with his walk from the palace to Seonggyungwan, they could show the status of a crown prince externally. Crown prince Hyomyeong, too, showed how he had grown academically to all of his subjects through Iphakryeo and revealed his presence through the walk.
Iphakryeo for crown prince Hyomyeong is characterized with the fact that it was conducted by observing the rules of Crown Prince Iphakryeo arranged in late Chosun and also by complementing insufficient parts in Crown Prince Iphakryeo established in 『Gukjooryeoui (國朝五禮儀)』. This is the point to follow the process of maintaining Crown Prince Iphakryeo in late Chosun just as it was and hand down the tradition. For crown prince Hyomyeong's Iphakryeo, Sunjo (純祖) ordered them to take as a model the Iphakryeo for crown prince Jeongjo (正祖) who was the eldest son of the crown prince at the time of 1761 (Yeongjo 37) that it was held. Appointing Nam Gong-cheol as Baksa to teach crown prince Hyomyeong, he asked him to keep the tie as his father, Nam Yu-yong, did as taking Baksa's position in Jeongjo's Iphakryeo to teach him. In addition, making his close subjects engaged in the project to arrange and compile 『Sohak (小學)』 with Yeongjo and Jeongjo join in education for crown prince Hyomyeong, Sunjo allowed the practice and importance of 『Sohak』 to be handed down from Jeongjo to crown prince Hyomyeong. Accordingly, with the example of Iphakryeo for crown prince Hyomyeong, we can see that Jewanghak in the 18th century was led to education for crown prince Hyomyeong in the 19th century.

KCI등재

저자 : 김정우 ( Jeong-woo Kim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6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국 시의 영어 번역 사례에 대한 검토를 통해 번역자의 원문 읽기 과정에서 시어의 문법 기능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수적 과정이라는 명제를 재확인하고자 한다. '화자 시점의 전향적 이동을 지시하는 형태소'로 규정되는 선어말어미 {-더-}는 시적 화자가 느끼는 정서의 직접적 진술이라는 관점에서 그 의미 기능이 영역 과정에서 간과되면 안 된다. 주격조사와 주제조사는 초점의 표시라는 문법 기능의 차이가 영역 과정에 반영되어야 하고, 자동사와 함께 출현하는 목적격조사의 '동태적 표현'도 의도적 일탈인 이상 영역 과정에 반영되어야 한다. 무표형 복수의 처리와 첩어 구성을 보이는 복수 표현도 영역 시 적절한 표현 기법이 요구되며, 원시에 방언적 요소가 있다면 본문 독해 과정에서 이를 가려내는 '언어 내 번역'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언어권별로 상이한 사고방식은 텍스트 영역 과정에서 적절한 텍스트 구성 방식으로 드러나야 한다. 시인은 진부한 사고의 파괴를 위해 언중에게 익숙지 않은 문법의 주변부를 사용하는데, 우리는 이러한 의도적 주변부 용법의 활용을 시적 일탈로 보고자 한다.


If the systematic structure inherent in a language is defined as grammar of the language, the grammatical aspects of a language should be seriously considered in understanding poetry. When certain grammatical deviations known as poetic license are found in a poem, it is really hard to translate the poem retaining literary subtleties. In reviewing a variety of English translations of Korean poetry, it has been argued in this paper that grammatical consideration is necessary to translate poetry properly and accurately. In other words, we reconfirm that for better translation of a poem, some grammatical aspects of the poem should be taken into consideration. The grammatical aspects of Korean poetry analyzed in this paper include five grammatical phenomena: linguistic empathy, case markers, plurality, dialect, language-proper expressive way of thinking. First, the previous English translations do not pay much attention to the use of the prefinal ending '-deo-' However, the proper translation of the suffix '-deo-' appearing in a poem is necessary to show the emotional change of a poet's point of view. Second, the discourse-based grammatical difference between the two particles '-i/-ga' and '-en/neun' should be properly reflected in translating poetry in depth. Furthermore, the particle '-eul/leul' occurring with an intransitive verb can be treated as a poet's intention aiming for dynamic expression. Third, with relation to plurality, both the use of the unmarked plural form and the repetitive use of the same diction should be reflected in translation. Fourth, in translating poetry, we should give attention to the poetic effect of dialectal vocabularies intentionally selected by poets. Finally, we should note that each of language-proper expressions indicates its own way of thinking and its color. In general, poetic license found in the poetry of a language cannot be separated from grammatical aspects of the language. Poets often use some unusual but refreshing features of grammar in order to break their stereotyped languages. This peripheral or marginal use of grammar can be regarded as poetic license.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트랜스미디어 스토리텔링 모델 구축을 위한 민담 속 캐릭터의 유형화와 현대적 변용 양상을 연구하였다. 2장에서는 DISC 행동유형을 적용하여 '성에 무지한 처녀' 등장 민담 속 원형적 캐릭터의 유형을 체계화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DISC 행동유형을 적용하여 주요 분기점에서 서사의 주체가 보여주는 태도의 특성을 분석하고, 각 캐릭터가 지니는 원형적 속성을 유형화하였다. 3장에서는 넷플릭스 드라마 <브리저튼>(2020)에 나타난 민담 속 원형적 캐릭터의 현대적 변용 양상을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기존 연구사에서 제기되었던 '성에 무지한 처녀' 관련 민담 속 왜곡된 성 인식과 젠더 문제가 어떻게 재해석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으며, 나아가 민담 속 원형적 캐릭터를 기반으로 한 트랜스미디어 스토리텔링의 모델을 확인할 수 있었다.


In this study, the typology of folktale characters and their modern transformation were studied for the construction of a transmedia storytelling model. In Chapter 2, DISC behavioral patterns were applied to systematize the types of archetypal characters in the folktales about 'a virgin ignorant of sex'. In this study, the DISC behavior type was applied to analyze the attributes of each character's attitude at major branching points to categorize the characters. In Chapter 3, the modern transformation of the archetypal characters in folktales that appeared in the Netflix drama < Bridgerton >(2020) were studied. How the combination of archetypal characters is being transformed in modern video media, and analyzed the meaning of the change and the value of the newly created narrative were explored. Furthermore, it was possible to confirm the possibility of transmedia storytelling based on the archetypal characters in folktales.

KCI등재

저자 : 김동완 ( Dong-wan Gimm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1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엔트로피를 국소적으로 관리하는 공간 장치로서 도시를 규정한다.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전환이라는 시대적 요청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도시 개념의 재구성을 시도한다. 우선 엔트로피 개념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도시 엔트로피에 관한 기존 연구를 검토하고, 간단한 사고 실험을 진행함으로써 인간 정주체계의 변화가 엔트로피를 어떻게 관리해 왔는지 추론한다. 이후 인류 도시화 과정, 특히 근대 도시의 역사적 경험을 조망함으로써 개략의 변화 추이를 살핀다. 끝으로 한국 발전주의 도시화 과정을 엔트로피 관리 장치라는 개념으로 개괄하고, 그 특징과 구조에 관한 시론적 검토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본 연구에서는 한국의 도시 간 분업 구조 속에서 아파트 도시화라는 개별 도시의 엔트로피 특성을 진단한다.


This paper defines a city as a spatial device that locally manages entropy. This paper attempts to reconstruct the concept of a city necessary to faithfully fulfil the demands of the times of transition to a sustainable city. First, the discussion starts with a brief introduction to entropy, a review of existing studies on urban entropy, and a simple thought experiment to infer how changes in the human settlement system have managed entropy. Afterwards, we look at the changes in outline by looking at the process of human urbanization, especially the historical experience of modern cities. Finally, the developmentalist urbanization of South Korea is outlined with the concept of an entropy management device, and a theoretical review of its characteristics and structure is carried out. This study diagnoses the entropy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 cities called apartment urbanization in Korea's inter-city division of labour.

KCI등재

저자 : 신승원 ( Seung-won Shin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7-14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르페브르 도시론이 시사하는 우정의 의미를 고찰한다. 르페브르 도시론은 해방적 도시론이다. 르페브르는 도시사회로의 이행이라는 비전을 제시하면서, 공간을 경제성장의 수단으로 삼으려는 체계의 억압에 맞서고자 한다. 그 핵심은 공간사용자들의 일상적 실천에 있다. 필자는 이 실천의 방식을 도시인의 우정과 연관지어 해석하고자 했다. 르페브르 도시론은 공간적 차원에서 우정의 문제에 접근하는 경로를 드러내며, 이를 통해 우발적으로 탄생하는, 경계넘기로서 우정, 교란자로서 우정을 발견하게 해 준다. 또한 르페브르의 논의는 자율적 개인의 이상에 기반하는 것이 아닌, 체험으로서 우정의 의미와 이에 수반되는 공간적 역량의 중요성을 알려준다. 공간적 역량은 공간사용자들의 관계가 길들여지거나 도구화되지 않게 하는 역량으로서, 우정을 삶의 양식으로 추구하는 기반이다.


This study examines the meaning of friendship implied by Lefebvre's urban theory. Urban theory of Lefebvre is a liberating urbanism. By presenting his vision of transition to urban society, Lefebvre seeks to confront the oppressive power of the system to use urban space as a tool for economic growth. The core lies in the everyday practice of space users. I tried to interpret this way of practice in connection with the friendship of urban dweller. According to this, Lefebvre's urban theory reveals the path to approaching the problem of friendship at the spatial level, allowing them to discover friendship as a boundary crossing and friendship as a trickster. In addition, Lefebvre's discussion is not based on the ideals of an autonomous individual, but rather on the meaning of friendship as an lived experience and the importance of spatial capability accompanying it. Spatial capability is a capability that prevents the relationship of space users from being tamed or instrumented, and serves as the basis for pursuing friendship as a style of living.

KCI등재

저자 : 김수진 ( Su Jin Kim ) , 기쁘다 ( Ppudah Ki ) , 이수란 ( Suran Lee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3-17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리나라 사회문화적 맥락에서 일반 성인들이 부모소명을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자녀 양육에 있어서 소명이 어떤 개념과 구성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의도적 표본추출에 근거해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성인 14명(여 8명, 남 6명)을 대상으로 반구조화된 인터뷰를 진행하고 그 내용을 질적 연구의 주요 분석 방법인 '주제분석'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자녀 양육과 부모됨에 대한 참가자의 경험과 인식을 통해 '부모의 인품과 자질', '부모로서의 정체감', '운명과 책임', '신념과 방향성', '열정과 헌신', '부모와 자녀의 의미 있는 성장'이라는 6개의 주제가 도출되었다. 도출된 주제들은 서구의 부모소명 연구에서 언급되었던 주제들과 거의 일치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문화적인 특수성이 반영된 새로운 개념(부모의 인품과 자질, 부모와 자녀의 의미있는 성장)과 기존 서구의 개념과 일치하지만 내포하고 있는 의미가 다소 다른 주제(운명과 책임)도 도출되었다. 본 연구는 우리나라 성인들이 부모소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킴으로써 부모소명 관련 연구의 기반을 마련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meaning of childrearing calling―what constitutes the construct―in the Korean sociocultural context. The data were collected with purposive sampling, and 14 participants (8 women, 6 men) were recruited with the consideration of a proper age range. Semi-structured interviews were conducted, and the qualitative data were analyzed using thematic analysis. The results showed that six themes of childrearing calling were drawn: 'the characters and qualifications of parents', 'parental identity', 'destiny and responsibility', 'beliefs and orientation', 'passion and dedication', and 'meaningful growth of the parent and child.' These themes were in line with the concepts of the childrearing calling discovered in the Western culture. New themes in Korean context that were differentiated from the Western findings were 'the characters and qualifications of parents' and 'meaningful growth of the parent and child'. The theme 'Destiny and responsibility' was similar with the Western concept; however, the connotated intention of the theme was different in Korean context. This study expands the understanding of childrearing calling in Korea, and the results will be useful for future research on childrearing calling.

KCI등재

저자 : 김영완 ( Young-wan Kim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19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간에서 사용한 의료적 치료는 경험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다. 전통적인 한의학적 처방을 내렸는데 대부분이 한약재를 이용한 服用과 외상 치료가 많았다. 전통의료에 대한 용어는 시대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렸다. 조선시대에는 鄕藥을 중심으로 하는 의서류가 간행되었다. 이들 의서류는 한 두가지의 약재만을 이용하는 單方치료를 중심으로 俗方이 기술되어 있다. 『鄕藥集成方』·『醫方類聚』·』東醫寶鑑』·『林園經濟志』 등에서는 俗方이 기술되었다.
일제강점기에는 신문에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질병을 가정에서 치료할 수 있는 民間治療또는 民間療法등의 명칭으로 소개하고 있다. 치료방법으로 전통적인 단방의 사용과 새롭게 나타난 약재와 방법도 나타나고 있다.


Medical treatments practiced in non-official circles were based on experience. Traditional Korean medical prescriptions were provided. Most of them were the administration of medicine prepared with medicinal herbs and the treatment of injuries.
The terms in traditional medicine have been called by different names in different times. Medical books were published centering on Korean medicine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se medical books describe folk prescriptions, mainly single remedies that use one or two ingredients. 『Collection of Korean Medicine』, 『Classified Compilation of Medical Prescriptions』, 『Principles and Practice of Eastern Medicine』, and 『Essays on Rural Life and Economy』 describe folk prescriptions.
Under Japanese rule, newspapers introduced remedies that people use to treat diseases that occur in everyday life by the name of popular remedies or folk remedies. Traditional single remedies and newly emerging drugs and methods were introduced as well as treatment methods.

KCI등재

저자 : 김정호 ( Joung-ho Kim ) , 이순욱 ( Soon-wook Lee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9-23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금수현이 작곡한 <그랜드오페라 장보고>에 대한 음악적 분석을 목적으로 한다. 이 오페라는 고전적 음악 어법과 현대적 음악 어법 그리고 양악적 음악 어법과 국악적 음악 어법을 혼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즉 고전적 음악 어법인 장단조의 음악과 현대적인 음악 어법인 온음음계와 반음음계 및 선법 등이 사용된 것과 함께 국악적 음악 어법을 위해 5음음계, 국악 장단 등이 함께 나타나고 있다. 또 박자는 홑박자와 겹박자, 혼합박자를 고루 사용하고 있는데 가장 큰 특징은 헤미올라 리듬의 사용이다. 그리고 성악의 기악적인 표현으로 주인공인 나나가 가사 없는 아리아로 플루트와 함께 2중주로 연주하기도 하며, 가사가 있는 것은 정확한 가사전달을 위해 언어의 강세와 억양에 맞추어 리듬이나 박자를 수시로 변화시키고 선율적인 구조에도 적용시켰다. 이렇게 의도적으로 가사와 리듬, 박자와의 관계를 긴밀하게 연결시키고 친근한 구어체를 사용함으로써 내용이해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었다. 더불어 서양음악의 체계적 이론 안에 한국적인 장단, 음계, 언어적 특성을 결합하여 서양음악인 오페라 안에 한국적인 요소를 적절히 혼합하고 다양하게 변형시켜 적용시켰다.
이처럼 한국적 재료들에서부터, 서양적 재료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요소들이 등장하며, 작곡가는 이를 음악적 흐름에 맞게 선택하고, 조합한다. 그리고 이것은 서양과 동양의 서로 이질적인 요소들을 자신의 음악적 표현 의도에 따라 이용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는 한국 창작오페라의 새로운 방향과 다양성을 추구하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 Grand Opera Jang Bogo > composed by Kim Soo-hyun.,This opera uses classical music, modern music, and bi-musical and Korean traditional words in a mixed manner.,In other words, music of the classical music language, Jangdanjo, and the modern music language, such as the whole scale, chromatic scale, and mode, are used, and the five scales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rhythms are appearing together for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language.,In addition, beats are used evenly with beats, double beats, and mixed beats. The most important feature is the use of hemiola rhythm.,In addition, Nana, the main character, plays with a double with flute as an aria without lyrics as an instrumental expression of vocal music. The lyrics are changed rhythm or beat from time to time according to the accent and accent of language for accurate lyrics delivery and applied to melodic structure.,This purposefully connected the relationship between lyrics, rhythms and beats closely and helped to understand the contents by using friendly colloquial words.,In addition, the systematic theory of Western music combined Korean rhythm, scale, and linguistic characteristics, and appropriately mixed and varied Korean elements in the opera, which is Western music.
As such, various materials ranging from Korean materials to Western elements appear, and composers freely choose them according to the dramatic flow and combine them in various ways.,And this freely uses heterogeneous elements of the West and the East according to their dramatic expression intentions.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erms of pursuing new direction and diversity of Korean creative opera.

KCI등재

저자 : 백관협 ( Kwan-Hyup Baek ) , 이창환 ( Chang-Hwan Lee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25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글 단어의 어휘접근(lexical access)에 있어서 단어 내 음절의 위치가 고정적인지 유동적인지는 한글 정보처리의 성격을 규명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주제이다. 본 연구는 글자의 위치화(localization)와 대응되는 한글 음절교환 효과가 주요 어휘변인들에 의하여 조절될 수 있는지를 검증하고자 수행되었다. 어휘 접근(lexical access)에 작용하는 주요 어휘변인은 단어빈도, 이웃단어, 음절빈도를 들 수 있다. 연구 방법으로 이들 어휘변인을 조작하여 어휘판단과제에서 음절교환 점화효과와 상호작용하는지를 알아보는 방식을 취했다. 실험 결과, 해당 어휘변인들이 음절교환과는 유의미한 상호작용 양상을 보이지 않아 한글의 음절 위치는 매우 공고함을 시사하였다. 한글의 음절 글자는 지각시 위치가 공고히 정해지고, 단어빈도, 이웃단어, 음절빈도와 같은 어휘변인들은 후행 정보처리 단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연구 결과에 대한 한글 처리 기제와 관련된 이론적 논의를 실시하였다.


One of important topics in clarifying the properties of Hangul information processing is on whether the location of syllable is specific or flexible in lexical acess. This stud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on whether the lexical variables can moderate Hangul syllable transposition effect, which is one of types of letter localization. Word frequency, neighborhood, and syllable frequency are main variables in lexical access. The research method was investigating the presence of interaction effect with the lexical variables manipulated. The results showed that no interaction effect was found, indicating rigidness of syllable localization in processing. The results implicates that the syllable letter of Hangul is localized firmly in a perceptual stage, and word frequency, neighborhood, syllable frequency acts in the following information stage. Hangul processing mechanism on results and related theoretical discussion are executed.

KCI등재

저자 : 배은숙 ( Eun-suk Bae )

발행기관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논총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9-27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공화정기 로마가 공성전을 포기한 사례와 그 이유를 분석한 것이다. 공화정기 총 167번의 공성전을 분석한 결과 로마군이 공성을 포기한 전투는 28번이었다. 공성 포기 이유를 분석하면 공성 장비나 병사들의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것, 즉 로마군에게 문제가 있는 때도 있었다. 또 방어군이 로마군의 공성 장비를 불태우면서 저항하거나 로마군에게 검으로, 야생 동물로 대응하여 로마군이 공성을 포기하는 때도 있었다.
로마는 단순히 포위망을 구축하고 기다리는 전술이 아니라 직접 공격하는 전술을 선호했다. 로마군이 도시나 요새에 돌입하다 보면 방어군은 생존을 위해 대응할 수밖에 없었고, 방어군의 강력한 저항은 로마군의 공성 포기로 이어졌다. 공성을 포기한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로마군의 공격적인 성향은 방어군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히고, 이는 공격하는 측이 공성전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이어졌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로마군과 방어군의 치열한 공성전은 항복이나 공성 포기라는 결론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


This study analyzes the cases of republican Rome giving up the siege and the reasons for it. Scholars argued that there was no case of the Roman army giving up siege because of its strong aggressive tendencies. However, after analyzing a total of 167 sieges during the republican period, there were 28 cases where the Romans gave up sieges. Analyzing the reasons for abandoning the siege, there were times when there was a problem with the lack of siege equipment or the situation of the soldiers, that is, there was a problem with the Roman army. There were also times when the defensive force resisted by burning the Roman siege equipment, or gave up by responding to the Romans with swords and wild animals. In other words, the siege was abandoned when the resistance of the defensive force was not enough.
Rome preferred a strategy of direct attack rather than simply building a encirclement net and waiting. As the Roman army aggressively entered the city or fortress of the defensive force, the latter had no choice but to respond for survival. The strong resistance of the the defensive force led to the abandonment of the siege. Scholars argued that the Romans never gave up siege because of their aggressive tendencies. However, it was not without the abandonment of the siege because the Roman army had an aggressive tendencies. Because the Roman army showed aggressive tendencies, more than half of them gave up the siege due to strong resistance from the the defensive force.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there is a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offensive tendency of the Roman army and the abandonment of the siege.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