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건지인문학 update

  •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2092-7517
  • : 2671-843X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9)~31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437
건지인문학
31권0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음소 분할과 '*앚- (坐) > 앉-'의 변화

저자 : 박종희 ( Park Jonghee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2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어의 동사어간 '앉-', '얹-'의 역사적인 발달을 통해 파찰음 'ㅈ' 앞에 'ㄴ'이 나타난 원인과 과정을 탐구한다. 그리하여 'ㄴ'이 나타난 원인은 운율어의 핵음보가 지니는 핵음절을 음성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활용형 '*아□니(坐)'의 체1 음절 '*아-'의 후반부 반음절 마디에 모라를 투영했기 때문으로 보고자 하였다.
이 'ㄴ'은 두 번째 음절 자음 'ㅈ'의 음소 분할에 의해 나타난다. 입력형 'ㅈ'에 가장 충실한 분절음은 'ㄴ'이므로 이 음이 분할되어 나와 출현한 것이다. 이러한 동기성과 재분석 과정을 거쳐 '*앚 → 앉-'의 어간으로 재구조화된 것으로 본다.
모라성 자음으로서 'ㄴ'이 출현하는 것은 뒤에 위치한 'ㅈ, ㅊ'의 조음위치와 동일할 것을 요구받기 때문이다. 분할이론의 입장에서 입력형 'ㅈ, ㅊ'에 가장 충실한 자음 'ㄴ'이 모라성 자음으로 선택된 것이다. 이때 'ㄴ'은 TAUTO-INTEGRITY 제약을 준수하기 위해 앞 음절 종성으로 재음절화 한다. 이때의 'ㄴ'은 'ㅈ, ㅊ'과 동일한 조음위치를 가지면서, 또한 모라성을 가지므로 최적형으로 출현한다.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e motivation of the /n/ appearance. In 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Middle Korean verbal stem 'ac-(sit), jəc-(put upon)' > 'anc , jəc-' /n/ was appeared before /c, ch/. If the first head syllable of a prosodic word 'acΛni, jəcΛni' was phonetically fortified, this changed to 'ancΛni, jəncΛni' by inserting a mora to the latter half demisyllable of this word initial syllable. Because the phonetically fortified head syllable of a prosodic word was required to have two moras. In order to satisfy this requirement a moraic consonant /n/ was enforcedly to insert. In this case /n/ had been appeared by splitting an underlying 'c, ch' in the following adjacent syllable.
“Within the splitting theory an epenthetic consonant(/n/) is a segment in the syllable margin that corresponds to a split input segment(/c, ch/). The quality of epenthetic segments is regulated by the regular Input-Output faithfulness constraints in competition with markedness constraints. Splitting an input segment is penalized by IO-INTEGRITY. The epenthetic segments are required to be as similar as possible to their input by IO-IDENT constraints”(Staroverov 2014).
In response to the high ranked FORTITION-TO-WEIGHT which required to have two moras, this syllable was experienced in the splitting a margin /c, ch/ in the fortified syllable. Among the candidates /n/ had moraic quality and was the most faithful to the input. Since that most optimal form /n/ was selected, 'a n-cΛni, jən-cΛni' were restructured to 'anc-Λni, jənc-Λni' by the hearer(language learner)'s metanalysis. Eventually the MK verbal stem 'ac-, jəc-' has changed to the Modern Korean form 'anc-, jənc-'.

KCI등재

2韩·中女妓诗人诗歌情感特征对比研究 - 以李梅窗和鱼玄机的爱情诗为中心 -

저자 : 육화상 ( Yuk Hwa Sang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4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대조선은 고대 중국과 밀접한 교류가 있었고 문화 교류가 빈번했으며 중원 전통문화의 영향으로 한문학 창작이 주류문학이 되었고 많은 한문학자들이 배출되었다. 고대 조선 여성들도 그 주류 문화의 영향으로 한문학을 접할 기회가 생겨 한시 창작을 배웠다. 필자는 이매창과 어현기의 애정시 중 다른 학자들이 언급하지 않은 사랑의 대상을 접점으로 개별 분석 연구를 진행했다. 두 기녀 시인의 배경소개를 통해 그녀들의 애정 시가를 풀어내고 시적 감정의 특징을 대비하여 내면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대상(유희경, 이억)은 이 두 여 시인의 독특한 감성을 반영하여 그들의 솔직한 내면과 감정적 특징이 형성된 원인 등을 만지며 논술을 펼치려 한다. 이들이 낭만적인 사랑을 쓸 때 시적 감정적 차이점을 설명하며 양국 기생문학사에서 차지한 자리와 영향을 짚어보려 했다.


Due to the close communication and frequent cultural exchange between ancient Korea and ancient China, influenced by the traditional culture of the Central China, the creation in Chinese became the mainstream in ancient Korea, meanwhile, ancient Korean women also had access to Chinese literature and learned to write Chinese poems. In this paper, it will take the love poems created by Korean and Chinese poetess, respectively are Yu Xuanji and Li MacChang as the research subject, tries to analyse their life experiences and poetry creation backgrounds, and reveals their emotional experience and different artistic styles.

KCI등재

3한국어 'NP1에게/를 NP2를 V' 교체 구문에 관한 고찰 - 영·중 양 언어와의 비교를 통하여 -

저자 : 은아문 ( Yin Yawen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1-7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어의 'NP1에게/를 NP2를 V' 교체 현상에 관해서는 이미 많은 연구들이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여격 구문과 이중목적어 구문의 교체는 한국어 뿐만 아니라 굴절어에 속하는 영어, 고립어에 속하는 중국어에서도 존재하는 현상이다. 다른 언어와 비교를 통해 이 교체 현상의 보편성과 한국어 'NP1에게/를 NP2를 V' 교체 구문의 특수성을 밝히는 점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세 언어 여격 구문과 이중목적어 구문 교체 현상의 보편성을 분석하였다. 보편성에 대해서 검토할 때 NP2의 소유권 이전, 주어의 유정성 제약, 그리고 주어와 NP1, NP2의 유정성 위계 등으로 세분하여 살펴보았다. 보편성을 분석한 다음에 영·중 양 언어에 비추어 한국어의 'NP1에게/를 NP2를 V' 교체에 어떤 특수성이 있는지를 살피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한국어 'NP1에게/를 NP2를 V' 교체 구문의 특수성을 구체적으로 논의하였을 때 NP1, NP2, 동사의 세 가지 측면에서 분석하였다. 첫째, 단체나 기관 의미를 지니는 무정명사가 NP1 자리에 나타나는 경우에는 한국어는 영·중 양 언어와 다른 양상이 나타난다. 둘째, 추상적 명사가 NP2로서 나타나면 'NP1에게/를 NP2를 V' 교체에 대한 영향이 있다. 셋째, 한국어 'NP1에게/를 NP2를 V' 교체가 구문이 실현 가능한 동사 수량이 한정적이지만 보조동사 '주다'를 통해 'NP1에게/를 NP2를 V-어 주다' 형식으로 실현될 수 있다.


A large amount of literature pertains to 'NP1ege/reul NP2lul V' alternation in Korean. The alternation between double object construction and dative construction exists extensively in inflected language(e.g. English), isolated language(e.g. Chinese), and agglutinative language(e.g. Korean).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investigate it through the comparison of multiple languages.
It demonstrates that there are three common features among the three languages. First, the possession change of NP2. Second, the [+animacy] of subject. Third, the animacy hierarchy of subject and NP1 and NP2. As for the specific characteristics of Korean 'NP1ege/reul NP2lul V' alternation, three points were found in this paper. First, when inanimate nouns with a meaning of organization appears in NP1, it can only be used as the dative construction. Second, if the abstract noun appears as NP2, it has an effect on the 'NP1ege/reul NP2lul V' alternation. Third, although the verb quantity of the 'NP1ege/reul NP2lul V' alternation is limited, through the addition of the auxiliary verb 'Juda(give)', it will be 'NP1ege/reul NP2lul V-Juda' alternation structure.

KCI등재

4코로나19 팬데믹 이전 모로코 경제 현황 연구

저자 : 조화림 ( Cho Hwarim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10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모로코 모하메드 6세의 '국가모델구상정책'과 모로코 경제 현황을 분야별로 조망하고 코로나 19팬데믹 이후 모로코가 아프리카 경제 발전에 하나의 롤모델이 될 수 있는지, 또 모로코식 경제 개발 모델이 지닌 한계는 무엇인지를 실업 문제와 고용창출을 위한 정책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2017년 모로코 고용노동부는 120만 개 일자리 창출, 100만 구직자들의 고용 확대, 50만 명 이상의 구직자를 위한 유급 일자리 지원, 2만 개 이상의 소기업 창업 지원, 46% 이상의 경제활동 비중을 유지하기 위한 국가계획 (PNPE 2017-2021)을 발표했다.
20세기 후반부터 아프리카 경제의 새로운 주자로 부상한 모로코는 지난 50년 동안 시장경제와 국가 보조를 받는 민간부문에 집중하는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왔다. 또한 개방 정책에 따라 모로코식 고유 모델을 채택하고 자유주의 모델을 도입하며 해외시장에 적극적으로 합류했다. 그러나 확실한 경제성장에도 불구하고 모로코의 산업 부가가치 성장률은 국내총생산의 성장에 비례하지 못하고 충분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지 못했다. 모로코 중앙은행과 경제사회환경위원회도 최근 보고서에서 국내 경제를 견인하는 대중 관광과 집약 농업을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모로코가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다고 경고했다.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성장 가능성과 전략적 가치에 주목하는 이 시점에 모로코가 아프리카 대륙의 경제를 견인할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역내외 생산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략 수립 및 혁신적인 경제외교 정책과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R&D 강화, 그리고 소외계층을 적극적으로 우대하며 포괄적인 산업화를 보장하는 '새로운 발전모델' 구축이 시급하다.


African economies appear to be “growth drivers” for Western economies affected by the 2008 crisis, especially with the return of powerful players in Africa,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the emergence of new powers such as China, India among others, which strengthens competitions and exacerbates interests.
The Moroccan economy as it stands today is the result of founding choices that, almost half a century ago, made the double bet of a “liberal” development model driven by both the private sector and the opening up on the international market. In the service of these choices, the State has deployed multiple and varied public policies throughout the last decades, with the aim of ensuring its success. From this point of view, the reign of Mohammed VI did not mark a break from that of Hassan II, but registered an inflection that allowed a certain dynamism of the economy and an awareness of the difficult living conditions of a large part of the population. In fact, new initiatives are being taken to accelerate a dynamic (such as infrastructure investment, trade liberalization), break down an existing policy framework (replace the national plan with sector plans) or introduce new governance that is more in tune with the times but democratically problematic.
The difficulty of the Moroccan economy in reducing its current account deficit is due to a multitude of factors, including the lack of export dynamism and the low sophistication of the industrial sector, FDI with low capacity-based effects in addition to certain aspects related to the relationship between macroeconomic policy and competitiveness, in particular exchange rate policy. However, developments corroborate the observation that the national growth model is becoming less inclusive through employment, especially since a significant proportion of the jobs created are in low-skilled and precarious jobs and, therefore, cannot be genuine vectors of social ascent. As a result, young people continue to suffer from major difficulties in accessing employment, with their unemployment rate 2.6 times the national average and above 40% in urban areas.
This situation refers, in particular, to the limited impact of the various youth integration programmes and calls into question the need for a comprehensive, integrated and long-term vision for youth employment. In the same vein, the weakness of entrepreneurship helps to reduce the scope of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Indeed, the various obstacles faced by young project owners mean that the rate of business creation remains limited in Morocco, especially since the proportion of individuals called ≪entrepreneurs by necessity≫ who have opted for entrepreneurship as a last resort in the absence of opportunities in wage-earning, remains significant in Morocco.
It would therefore be necessary to establish a new strategy, so that Morocco could play a pivotal role for the development of the African continent, allowing opportunities especially for young people as well as that to widen the gap between the different social and African strata.

KCI등재

5옹방강(翁方綱)의 시학관(詩學觀) 소고(小考) - 두보(杜甫)와 한유(韓愈)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

저자 : 전가람 ( Jeon Garam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5-12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淸代 시학 이론가 중 한 사람인 옹방강의 시학관에 대해 고찰하였다. ≪復初齋文集≫, ≪蘇齋筆記≫, ≪石洲詩話≫ 등의 저술에 나타난 옹방강의 시학관은 첫째, 전통의 계승과 발전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고대 시의 전통과 그 원류를 계승할 것을 중시한 측면이 확인된다. 옹방강은 문학의 폐단이 드러나고 詩敎가 점점 쇠하여가는 것은 근본을 중시하지 않는 데서 비롯된다고 지적하고 두보를 언급하여 '고인의 문호'를 탐구하고 근본과 원류를 자각함은 물론 계승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둘째, 옹방강은 성정과 학문의 합치를 매우 중시하였다. 옹방강은 두보가 언급한 “法自儒家有”라는 말이 시는 학문 영역 내의 일임을 거듭 증명하고 있다고 하며 두보가 단지 가학에만 근거하여 학문의 정수를 터득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니라, 앞선 初唐의 문호들에게서 정수를 취하였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와 함께 한유의 문장에 육경의 본지가 담겨있으며, 그의 시 또한 지극히 자잘하고 質實한 곳에서 바로 六經의 脈을 이어받았다고 평가하였다. 셋째, 앞의 두 가지 측면을 효과적으로 성취하였을 때 옹방강은 眞境의 체현과 脫化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보았는데, 그러한 경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이룩한 시인으로 두보와 한유를 적시하였다. 이러한 옹방강의 시학관은 이후 謝啓昆, 吳嵩梁, 祁寯藻 등에게 광범위한 영향을 끼쳤을 뿐만 아니라, 청대 宋詩運動과 근대 宋詩派 형성의 기초를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아볼 수 있다.


This study considered the theory of Wengfanggang, one of the four great poetic theorists who led the annual literary texts of Qianlong and Jiaqing in the Qing Dynasty of China.
Based on the writings of the Wengfanggang, the trend of 'the fusion of poetry and learning' was appealed. The Wengfanggang's theory of poetry is first discovered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inheritance and development of tradition, emphasizing the inheritance of ancient poetry and its original sources. Second, it is found that the combination of emotion and knowledge is very important. Third, it is found that the emphasis on literary utility and the demand for reaching an ideal state are required.
Before discussing the development of literature, Wengfanggang emphasized that the process of exploring the original sources of literature must be preceded. I saw the decline of literature as a result of the gradual decline in the utility of literature and the lack of emphasis by poets.
Wengfanggang reminds us that the Chinese poets Du Fu and Han Yu also emphasized this fact, and from this point on, he argues that poetry is inseparable from learning. And through this process, the poets who reached the ideal state were Du Fu and Han Yu.
The significance of the Wengfanggang's theory can be found in that it laid the foundation for the revival movement of the Song Dynasty.

KCI등재

6≪주역(周易)≫ 혁괘(革卦)를 이용한 동양고전읽기 교육에 관한 연구 - 거점 국립대학의 한 교재를 중심으로 -

저자 : 한만성 ( Han Mahnsoung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1-15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인문학의 다양한 분과 연구를 ≪周易≫과 목록학을 방법론 삼아 통합하고자 하였다. 대학 인문 교양 교육용 교재에 실린 동양편 여섯 작품에 관한 목록학적 성과를 요약하였고, ≪周易≫ 주역의 “革”괘를 적용하여 혁신의 의미를 읽어내고자 시도하였다. ≪道德經≫에서는 ≪藝文志≫와 ≪經籍志≫의 저록을 비교 분석하였다. ≪史記≫에서는 130편을 선별하여 교육할 필요성을 논의하였다. ≪古文眞寶≫는 조선시대에 전범으로 읽혔던 ≪詳說古文眞寶大全≫ 판본의 문제들을 요약하였다. ≪마음≫에서는 소세키가 어떻게 동양 고전의 세례를 받아 근대문학을 개척하였는지 ≪蒙求≫의 영향을 제시하여 논증하였다. ≪아Q정전≫의 루쉰은 고전 작품의 창의적 읽기와 쓰기로서 혁신의 화신으로 재확인되었다. ≪가람시조집≫에서는 가람이 고전을 발굴하고 조직해 낸 서지학자로서의 측면에 초점을 맞추었다.


This paper attempts to integrate the study of various branches of humanities with “I-ching(周易)” and “bibliography” as a methodology. In the six installments of the Asian Classics, which was published in the textbook for the reading of the liberal arts at the university, efforts were made to summarize the bibliographical achievements and to interpret the meaning of innovation by applying the “Hyuk(革)” code. The Do-deok-gyeong(道德經) was used to compare the lists of Ye-mun-ji(藝文志) and Gyeong-jeok-ji(經籍志). The sa-gi(史記) was selected to discuss the need for a screening list of 130 episodes. The Go-mun-jin-bo(古文眞寶) summarizes the issue of Sang-seol-go-mun-jin-bo-daejeon(詳說古文眞寶大全), a version that was read mainly during the Joseon Dynasty as a standard. In “The Mind,” the influence of Mong-gu(蒙求) was given as an example of how Soseki pioneered the path of modern literature under the baptism of classics. It was reaffirmed that Lu Xun of “The True Story of Ah Q” was the embodiment of innovation that demonstrated the innovative reading of classical literature in practice. In “GARAM collection of sijo poems” the focus was on Garam as a bibliographer who excavated and organized the classics.

KCI등재

7만경강유역 점토대토기문화의 전개과정

저자 : 한수영 ( Han Suyoung )

발행기관 : 전북대학교 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건지인문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7-1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청동기시대 후기에 해당하는 기원전 4~3세기경이 되면 동북아시아의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한반도 일대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북한 지역에는 전국계 철기문화가 유입되고, 중서부 지역은 산동반도와 요동반도 등 해로를 통한 유이민의 이주가 본격화된다. 이 과정에서 만경강유역은 토착문화를 이루던 송국리문화에서 점토대토기문화(혹은 세형동검문화)로 변화가 일어나며, 이후 초기철기문화의 중심지를 형성한다.
점토대토기문화는 점토대토기를 비롯하여 흑도장경호·파수부호·두형토기 등 새로운 토기조합이 등장하여 기존의 송국리문화를 대체하게 되며, 그 전개과정은 크게 4단계로 구분된다. 만경강유역은 점토대토기문화의 전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지역이며, 특히 기원전 2세를 전후하여 한반도에서 가장 많은 유적이 밀집분포하고 있는 중심지를 이루고 있어 점토대토기문화 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In the 4th-3rd century B.C. which was the late Bronze Age, the Korean Peninsula had huge changes in the rapidly-changing situation of Northeast Asia. The national iron culture was flown into the northwest Korean region while the migration of wandering people was fully started in the midwest region through the sea routes like Shandong Peninsula and Liaodong Peninsula. In this process, the Mangyeong River basin went through changes from Songgukri culture as its indigenous culture to clay-stripe pottery culture(or slender bronze dagger culture). After that, it was rising as the center of the early Iron Age.
The clay-stripe pottery culture had new combinations of pottery including clay-stripe pottery, black burnished long-necked jar, mounted jar with horn-shaped handles, and mounted dish, which replaced the previous Songgukri culture, and its development process is largely classified into four stages. As an important area that shows the whole processes of clay-stripe pottery culture, especially, the Mangyeong River basin is the center where the most remains in the 2nd century B.C. are densely distributed in the Korean Peninsula. Thus, this is a very important area for researches on clay-stripe pottery culture.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