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림일본학 update

THE HALLYM JOURNAL OF JAPANESE STUDIES

  •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738-5334
  • : 2466-1015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6)~38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375
한림일본학
38권0호(2021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일본 도호쿠(東北) 지방정부의 지방외교 현황 - 후쿠시마(福島)현, 야마가타(山形)현의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이진원 ( Lee Jinwo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2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방정부의 지방외교는 주 목적이 주민의 정신적 물질적 발전을 위한 것으로, 국가의 외교가 대부분 해외에서 진행되는 것에 비해 지방정부의 외교는 지역주민의 국제적 이해 등을 향상 시키고 지역의 발전 등을 위해 해외뿐만 아니라 지역 내에서 진행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지방외교의 특성을 고려하여 본 고에서는 기존의 연구를 토대로 지방외교를 '지방외교를 전개하는 지역'에 따라 내향형과 외향형으로 구분하고 동시에 '지방외교 정책의 대상'에 따라 내부지향과 외부지향으로 분류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분류에 따라 도호쿠지역의 후쿠시마현과 야마가타현의 지방외교의 내용을 분석하였다.
후쿠시마현의 경우에는 동일본 대지진의 풍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방외교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현의 경우 내향형 지방외교 중에 주로 외부지향적 외교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현은 외향형 지방외교에는 내부지향 외부지향을 불문하고 많은 힘을 기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후쿠시마현의 경우에는 동일본대지진의 피해현으로써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주로 외국인과 외국에 대해 지방외교 정책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야마가타현의 경우에는 국제전략의 기본적인 방향을 현내의 국제화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처럼 주로 내향형 외향형을 불문하고 내부지향적인 지방외교에 중점을 두고 있다.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고 국제 이해를 높이는 교육을 강화하는 사업이 지방외교의 주요 내용이다. 또한 외향형 내부지향 지방외교로 분류할 수 있는 사업으로 자매 우호 지역을 활용하여 현민이 해외에서 국제적 지식 습득하게 하기 위해 교육하는 사업을 전개하였다.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이 후쿠시마현과 야마가타현은 같은 도호쿠지역에 위치해 있지만 처해있는 사정이 다른 만큼, 가장 필요하고 해결해야 하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지방외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local diplomacy of local governments is to foster the international understanding of residents and to develop them economically. Local government diplomacy also includes policies that take place within the region, compared to the fact that most national diplomacy develops overseas. In this paper, the diplomacy of local governments is classified with reference to existing studies. It was divided into introverted type(内向型) and extroverted type(外向型) according to "regions where local diplomacy is developed", and classified into internally oriented(内部指向) and externally oriented(外部指向) according to "target of local foreign policy". Based on this classification, This paper analyzed the contents of local diplomacy in Fukushima and Yamagata prefectures in the Tohoku region by the above classification. Fukushima Prefecture has focused on local diplomacy to minimize the damage caused by the rumors of the Great East Japan Earthquake(東日本大震災). Fukushima Prefecture focused mainly on externally oriented(外部指向) diplomacy in introverted type(内向型) local diplomacy. In addition, Fukushima Prefecture is focusing on extroverted type(外向型) local diplomacy regardless of whether it is internally oriented(内部指向) or externally oriented(外部指向). Local diplomacy is being conducted with foreigners and foreign countries in order to dispel the negative image of the prefecture affected by the Great East Japan Earthquake (東日本大震災).
In the case of Yamagata Prefecture, the basic direction of international strategy is focused on internationalization within the prefecture. Yamagata Prefecture focused on internally oriented(内部指向) local diplomacy regardless of introverted type(内向型) or extroverted type(外向型). A project to strengthen global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education to raise international understanding is an important policy of local diplomacy. In addition, Yamagata Prefecture's policy is to utilize the areas of sister-friendly relationships that are classified as extroverted type(外向型) and internally oriented(内部指向), and there is much education for the international knowledge development of the citizens of the prefecture.
Fukushima and Yamagata prefectures are also located in the Tohoku region, but promoted local diplomacy to overcome the problems that are necessary and need to be solved depending on the circumstances.

KCI등재

2基地問題をめぐる沖縄政界の共通認識 ― 認識基盤としての沖縄アイデンティティーを中心に

저자 : 한동균 ( Han Dong Kyu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5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の目的は基地問題をめぐる沖縄と日本政府との対立の中で、オール沖縄が掲げている沖縄アイデンティティーの根源と歴史的に確かめることにある。そのため、とりあえず、沖縄政界がアイデンティティーの背景と主張している諸事件を分析した。分析結果、沖縄戦、平和憲法との分離、 朝鮮戦争と米軍の長期占領という事件の中で、県民は琉球王国の文化であった 「非武の文化」と反戦平和を願う心が作られたことが分かった。一方、米軍の強圧的な土地接収により、沖縄政界は日本への復帰を推進しようとした。これは平和憲法と日本の経済的支援が沖縄に投射されて米軍占領を終えさせるとともに、基地問題と解決しようとする意図から行った。このような認識はベトナム戦争と沖縄返還交渉を経りながらも現われた。特に、保守系は米軍基地を認めたが、それは地域発展をための一時的な受容であった。つまり、沖縄政界は方向性に対して差があったが、「基地なしの沖縄」を希望していたといえる。この認識は返還を通じて敗戦の歴史を終結させるが、基地を維持しようとした日本政府の基地問題に対する認識とは、根本的に異なる視覚だった。たとえ、沖縄保守系と日本政府の意見合致のため、基地は存続されたが、平和の島に対する願望は本土政治と相違である沖縄アイデンティティーとして存在してきた。このような分析結果はアイデンティティーと基地問題の現在に焦点を当てる既存研究を補い足し、沖縄アイデンティティーを歴史的脈絡から明らかにした点に、その意義を持つといえるだろう。


This study examines the origin of Okinawan identity, which is being advocated by All-Okinawa in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Japanese government and Okinawa over the base problem. This article confirms that historical events, the Okinawa battle, the separation from peace constitution and then the occupation of US Army during the Korea war, had made Okinawan to desire for an anti-war peace and unarmed spirit which was came from the culture of the Ryukyu kingdom.
Meanwhile, because of land requisition of US military, the Okinawan politics decided to push ahead with the reversion to Mainland of Japan. Okinawan politics had attempted to resolve the base problem by applying constitution to Okinawa. Although the Okinawan conservative had allowed the US military base, they had regarded the US base in Okinawa as a temporary expedient for their economy development. In other words, even if the Okinawan politics had different ways to resolve the base problem respectively, they had hoped for founding an Okinawa of peace. These kinds of Okinawan blueprint was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e perspective of the Japanese government over base problem only to end the history of defeat in the Second World War but maintain the US base in Okinawa for retaining US-Japan security system.
In other words, the Okinawa identity originated from war experiences and a unarmed culture, and was the ideological basis for shaping a common recognition of Okinawan politics over base problem. Also, this is the background of the formation of All-Okinawa.

KCI등재

3한일전 축구 관련 내셔널적인 담론에 관한 일고찰

저자 : 오현석 ( Oh Hyun-suk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7-7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해방 이후 한국사회에서 일본이라고 하는 타자를 대상으로 어떠한 내셔널적인 담론이 구축되어 왔는지를 고찰한 연구이다. 해방이후 한국사회에서 일본이라고 하는 타자는 끊임없이 한국과의 대립하는 구조 속에서 자국에 대한 아이덴티티를 환기시키는 역할을 해왔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본고에서는 한일전 축구 시합과 관련된 미디어 담론을 대상으로 논의를 전개하였다. 해방 이후, 한일전 축구와 관련된 내셔널적인 담론은 반일 내셔널리즘의 작동이라고 하는 담론을 생산/재생산해 왔다. 그러나 2000년대 이후 한국 사회에서 도래한 탈냉전, 세계화, 신자유주의 등의 등장으로 사회구조가 변동하였고, 이러한 사회적 배경은 축구를 통해 구축되는 내셔널적인 담론에도 변화를 나타내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시대적 배경의 변화에 주목하여 한일전 축구 관련 담론이 어떠한 내셔널리즘을 구축해 내었는지를 고찰하였다. 그 결과, 축구 선수의 세계화가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 셀러브리티 현상이라고 하는 새로운 트렌드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즉, 기존의 일본이라고 하는 타자를 대상으로 하는 반일 내셔널리즘과는 다르게, '세계 속의 한국인'이라고 하는 선수개인을 중심으로 하는 내셔널리즘의 작동을 눈에 띄게 나타났다. 다시 말해서, 한일전 축구를 중심으로 구축되어 온 내셔널적인 담론이 셀러브리티화라고 하는 새로운 방식의 내셔널리즘의 생산/재생산이 등장하였다. 결국에는 기존의 스포츠를 통한 반일 내셔널리즘과 셀러브티티 현상은 자국에 대한 아이덴티티의 환기라고 하는 구조적 시스템은 끊임없이 생산/재생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This paper is a study that examines what kind of national discourse has been established for the other, called Japan, in Korean society after liberation. In this paper, discussions were conducted on the media discourse related to the soccer match between Korea and Japan. Since the liberation, the national discourse related to the Korean-Japanese war soccer has produced/reproduced the discourse that the anti-Japanese nationalism works. However, with the advent of post-Cold War, globalization, and neoliberalism in Korean society after the 2000s, the social structure changed, and this social background also changed the national discourse built through soccer. In this paper, we focused on the changes in the background of the times and examined what kind of nationalism the discourse related to soccer in the Korea-Japan War formed. As a result, a new trend called the celebrity phenomenon began to appear in the process of globalization of soccer players. In other words, unlike the existing anti-Japanese nationalism, which targets other people called Japan, the movement of nationalism, centered on the individual players called "Koreans in the world," was remarkably shown. In the end, the phenomenon of anti-Japanese nationalism and celebrity through the existing sports is that the structural system called the awakening of the identity toward the country is constantly being produced/reproduced.

KCI등재

4日本における公訴時効制度を遡及適用する法改正に対する憲法判断の検討

저자 : 다카하시고지 ( Takahashi Koji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9-10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公訴時効制度とは、犯罪の発生から法定の一定期間が経過した場合、被疑者に対して起訴ができなくなるという制度である。日本では公訴時効制度は2010年に大きな改正が行われた。日本では、それまで全ての犯罪が公訴時効制度の対象となっていたのであるが、この改正により人を死亡させた罪であって死刑に処される可能性のある行為は公訴時効制度の対象外とされたのである。さらに、この改正法は、改正日より前に起こった犯罪で、まだ公訴時効の期間が経過していないものに ついても、適用させることとなっていた。そのため、この改正は遡及処罰の禁止に反するのではないかとの疑念があった。
しかし、2015年12月3日に、日本の最高裁判所は、この改正法は違憲ではないと判断した。本稿は、この最高裁判所判決を検討することを目的する。結論としては、日本では法律を用いて裁判所の判断によって犯罪が成立という観念が薄く、裁判所や研究者がそのことに瞬間的に気付かなかったためこのような判決が出てしまい、それは「法治」の大きな後退であると述べる。


The prosecution prescription system is a system in which a suspect cannot be prosecuted after a certain statutory period has passed since the crime occurred. In Japan, the statute of limitations system was significantly revised in 2010. In Japan, all crimes were subject to the statute of limitations, but any offense that caused the death of a person and could be sentenced to death is subject to the statute of limitations. It was taken out. In addition, the amendment was to apply to crimes committed before the amendment date, for which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s not yet expired. Therefore, there was suspicion that this amendment violated the prohibition of retroactive punishment.
However, on December 3, 2015, the Supreme Court of Japan ruled that this revised law was not unconstitutional. This paper aims to consider this Supreme Court decision. In conclusion, in Japan, there is little idea that a crime is committed by the judgment of the court using the law, and the court and researchers did not notice it momentarily, so such a judgment came out, which is “law rule”. State that it is a big setback.

KCI등재

5사할린 한인의 영주귀국과 새로운 경계의 형성과정

저자 : 임성숙 ( Lim Sungsook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1-11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글은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사할린 한인의 영주귀국에 관한 문화기술지이다. 사할린 한인들은 1990년대 동북아시아의 냉전구조의 변화에 따라 이른바 그들의 '고향'인 한국으로 입국할 수 있게 되었다. 그로부터 10년 후 한일정부가 실시하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영주귀국사업이 시작되었다. 이 영주귀국은 일반적으로 소위 '사할린 한인문제'의 '해결'로 간주되어 왔다. 그러나 사할린 한인들이 실제 이 '해결'을 어떻게 경험하고 있는지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진행되어 있지 않다. 본 글은 사할린과 한국에서 실시한 현장조사를 바탕으로 사할린 한인들의 영주귀국 경험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영주귀국의 경험은 사할린 한인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본 글은 그 경험 중에서도 그들 속에서 새롭게 형성된 경계에 주목하였다. 이 경계의 등장은 영주귀국의 자격을 생년월일을 기준으로 구분한 영주귀국정책에 기인한다. 제한된 영주귀국자격으로 인해 귀국자와 귀국하지 않는 자 혹은 귀국을 하지 못한 자의 경계가 생겨났다. 그러나 본 글은 새로운 경계는 사할린한인들의 초국가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일상의 행위―소문, 한국 방문, 귀국자와 남은 자의 상호작용―를 통해 만들어지는 점을 고찰했다. 또한 사할린 한인들의 일상은 포스트사회주의 이행에 따른 사회경제적 변화라는 맥락과 연관이 있다. 이러한 지역적, 초국가적 공간과 특정 시간 속에서 사할린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다양한 물질적 지원과 서비스를 제공받는 영주귀국자들의 생활을 매력적인 것으로 인식하게 된다. 그 결과 영주귀국을 하지 않거나 할 자격이 없는 '남은 자'들은 영주귀국을 불공평한 지원사업으로 여겨 새로운 경계에 직면한다.
본 글은 사할린 한인들의 영주귀국은 일종의 '종결'이나 '해결'로 보는 국가의 관점을 비판적으로 검토하였다. 사할린 한인들에게 '해결'은 새로운 형태의 불평등의 시작으로 다가왔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offers an ethnography about the return migration among older Sakhalin Koreans. Since the 1990s, ethnic Koreans on Sakhalin Island in Russia have migrated to their ethnic homeland, now South Korea in times of post-Cold War and post-colonial transformations. This paper explores why and how a new type of boundary has been produced among them in the transnational space.
The new return migration policy limits the eligibility of return migration based on the birth year and date, as producing a new category of “the first generation of Sakhalin Koreans.” As a result, older Sakhalin Koreas are divided into returnees and stayees. However, I highlight that this new boundary has been also constructed through their everyday transnational practices including production and circulation of humors and interactions between returnees and stayees. Within the post-Soviet context in Russia where public services have been disappeared, various material and social support that the Japanese and South Korean governments provide for returnees have brought about a new sense of unfairness among stayees. Although the return migration program generally symbolizes “a solution” for and “the end” of so-called “the historical problem of Sakhalin Koreans,” this paper suggests that Sakhalin Koreans, especially stayees grapple with the new inequality.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