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도시인문학연구 update

Studies in urban humanities

  •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05-873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09)~14권2호(2022) |수록논문 수 : 195
도시인문학연구
14권2호(2022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prohibition of face-to-face religious services in the pandemic era of COVID-19 has given rise to conflicts between churches and the government. Whether the government's prohibition violates religious freedom requires a discussion on the essence of religion. This article distinguishes the two major views on the essence of religion as an individualistic position and a communal position, and performs a critical analysis on the key issues of the respective positions on the essence of religion. The individualistic position, which overemphasizes the religious experience, regards community ethics as a crucial lesson stressed by religion as an ancillary element. On the other hand, the communal position, which emphasizes the communality of religion, fails to flesh out a true religious community. This article discusses such limitations and the significance of individualism and communalism; it then discusses the nature of community and the golden rule.

KCI등재

저자 : 김현석 ( Kim Hyeonsuk )

발행기관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도시인문학연구 1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6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화인민공화국 성립이후 중국의 지역정책은 1949-1978년의 균형발전단계, 1979-2000년 동부 연해지역에 편중된 불균형 발전단계, 2000년 이후 지역간 조화(協調)발전 단계로 구분된다. 이러한 지역정책의 변화는 국가발전전략과 경제체제 전환에 따라 나타난 변화다. 서부대개발, 중부굴기, 동북진흥 등 중국정부의 지역 간 격차를 줄이려는 노력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여전히 중국의 지역 간 격차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본 논문은 국가의 공간적 선택성 분석틀로써 지역과 공간스케일로부터 중국 지역정책의 변화와 특징을 연구한다. 비록 2000년대 이후 지역정책이 균형발전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전환했으나 실제 정책은 지역 내의 특수한 전략적 의의가 있거나 경쟁력을 갖춘 소수 중점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따라서 현재 지역정책은 지역균형발전 정책이라기보다 여전히 불균형 발전전략의 연속이다. 경제 성장극이 지역 경제발전을 추동하고, 한편으로는 국가급 신구 등 지방정부가 요구하는 다양화된 지역발전정책 역시 지방 행정관리를 한층 더 파편화하여 지역정책의 불균형을 심화시킨다.
현재 중국의 지역정책은 도시내부에서 더 큰 지역스케일로 전환하고 있다. 즉 지역성장극의 육성이 개발구에서 도시를 단위로 하는 도시-지역스케일로 전환하는 것이다. 이는 국가 공간 선택의 변화가 경제발전전략 측면에서 도시화와 도시군 발전과 긴밀하게 결합되고 있다는 의미이다. 지역화된 성장극 육성은 개발구와 도시기능의 통합에 유리하고 도시간 조화발전에 이로울 수 있으나 한편 도시 간, 도시군 간의 경쟁을 야기하고 주요도시, 도시군과 기타 다른 보통의 도시와 지역 간의 격차를 유발하게 된다.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China's regional policy is divided into a balanced development stage in 1949-1978, an unbalanced development stage concentrated in the eastern coastal region in 1979-2000, and a harmonious development stage between regions since 2000. This change in regional policy is a change that occurred according to the transition of national development strategies and economic systems. Despite the continued efforts by the Chinese government to narrow the gap between regions, including the Western Grand Development, the Central Flag, and the Northeast Promotion, the gap between regions in China has still rarely narrowed. Why is that? As a framework for analyzing the spatial selectivity of the country, the changes and characteristics of Chinese regional policies are studied in regional and spatial scales. Although regional policies have shifted to place importance on balanced development since the 2000s, the actual policies are concentrated in a small number of areas with special strategic significance or competitiveness in the region. Therefore, the current regional policy is still a series of imbalanced development strategies rather than a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y. Economic growth plays drive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and on the other hand, diversified regional development policies required by local governments, such as new and national-level districts, further fragmented local administrative management, deepening regional policy imbalances.
Currently, China's regional policy is shifting from within the city to a larger regional scale. In other words, the development of regional growth plays shifts from the development zone to the urban-regional scale based on the city unit. This means that changes in national spatial selection are closely combined with urbanization and urban development strategies Localized growth poles can be beneficial for integration of development zones and urban functions and for urban harmonization development, but also cause competition among urban groups and gaps between major cities, urban groups and other ordinary cities and regions.

KCI등재

저자 : 김태연 ( Kim Tae Yon )

발행기관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도시인문학연구 1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5-9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현재 체첸에서 1944년 체첸인 강제추방을 기억하는 특징적인 양상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소비에트 시기 동안 강제추방의 기억은 체첸 민족의 '선택된 트라우마'가 되었는데, 소련이 해체되면서 이 민족적 트라우마의 애도와 치유가 가능해졌지만, 전쟁의 발발은 그 가능성을 닫아버렸다. 2000년대 중반 이후로 체첸 정부를 이끌고 있는 람잔 카듸로프는 자신의 정치적 필요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체첸인 강제추방의 기억을 억압하고 있다. 이에 따라 1944년 강제추방의 기억이라는 체첸 민족의 '선택된 트라우마'는 아직도 온전히 애도 치유되지 못하고 있다.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 aspects of remembering the 1944 Chechen deportation currently in Chechnya. During the Soviet period the memory of the deportation became the 'chosen trauma' of the Chechen nation. Withe the dissolution of the Soviet Union, it became possible to mourn and heal this national trauma, but the outbreak of war closed off that possibility. Ramzan Kadyrov, who has led the Chechen government since the mid-2000s, is repressing the memory of the Chechen deportation out of his own political necessity in various ways. Consequently, the 'chosen trauma' of the Chechen people as the memory of the 1944 deportation has not yet been neither mourned nor healed fully.

KCI등재

저자 : 홍원민 ( Hong Wonmin ) , 김태연 ( Kim Taeyoun )

발행기관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도시인문학연구 1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9-12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도시 공동체가 한국 사회의 차별과 혐오의 정동에 기반해 재구성되는 현실을 비판적으로 성찰하는 데 목적을 둔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확산 초기의 언론보도가 서울의 대표적인 민족 거주지(ethnic enclave)인 대림동에 어떤 장소성을 부여하였는지를 살펴보았다. 1990년을 기점으로 시작된 조선족들의 국내 이주가 대림동으로 수렴하는 과정은 한국 주류 사회가 대림동과 조선족을 중국(인)으로 타자화하는 경향과 공존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위기에 직면한 직후, 국내 언론보도는 주류 사회의 표상을 답습해 대림동과 조선족을 중국(인)으로 표상함으로써 중국(인)의 문제인 코로나19로부터 한국 사회의 안정성을 도모하고자 하였다. 주류 사회의 편견이 언론 보도에 의해 재생산되는 상황은 팬데믹 시기 더욱 심화되는 주류사회와 소수자 간의 불평등한 위치를 드러내고 있다.


This study aims at critically investigating how South Korean media coverage produced the placeness of minority community, here represented by Daerim-dong in Seoul city, under the contingency of COVID-19 pandemic crisis. Throughout past thirty years of immigration of Korean-Chinese (Chosunjok), the formation of ethnic enclave Daerim-dong accompanied the exclusionary tendency of mainstream South Korean society contempting the community as a Chinese place. Following the global level otherization of COVID-19 as a sole problem of China or Chineseness, the exclusionary tendency of South Korean society was reproduced in South Korean media coverage, whose purpose was to prevent the pandemic crisis from infiltrating the conceptual security of virus-free South Korea. The involvement of mainsteam media in the process of reproducing social stigmatization and discrimination reveals the enlarging disparity between citizen and non-citizen under the COVID-19.

KCI등재

저자 : 봉인영 ( Bong Inyoung )

발행기관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도시인문학연구 1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9-15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로라 도일(Laura Doyle)의 “간제국성”(inter-imperiality) 개념에 기반하여, 본 논문은 식민지 대만에서 일본 작가들이 프랑스 문학과 제도를 수용하여 '외지 문학'(外地 文學)을 구축하는 과정을 살펴본다. 특히 일본 작가들이 프랑스 문학을 문화 규범으로 간주하고, 또 동시에 이를 넘어서려 시도했던 문학적 사유를 탐색한다. 본고는 식민지 대만의 나카무라 데쓰(中村哲)와 시마다 긴지(島田謹二, 1901 1993)가 외지 문학을 정의하는 과정에서 프랑스 문학이 자리매김되는 방식을 논한다. 일본 작가들은 초기 문학비평에서 프랑스 상징주의에 경도되었지만, 이후 초현실주의 및 프랑스 사실주의 문학으로 주의를 돌렸다. 나카무라는 현지에서 생활하는 2세대 작가인 '외지인'을 방문자와 구별하여, 전자의 존재 의미를 인정하였고, 발자크(Honoré de Balzac)의 『그랑드 브러테슈』를 외지 문학의 모델로 제시하였다. 시마다는 식민지의 자연환경과 풍속을 서술한 '기술(技術)적 문학'(littérature technique) 및 정의적인 것에 기반한 근원적 정서와 무의식에 기반한 초현실주의도 중시하였다. 그는 문학이 어떠한 주의(-- ism)로 귀결되는 것을 경계하였고, 특히 스탕달(Stendhal)의 『연애론』을 상상력 중심의 문학 특성을 구현하는 방법으로 제시하였다. 요컨대 일본 작가들은 “간제국적 위치성”을 가지고 프랑스 문학을 전유하였고, 그들의 문학적 사유는 목적론과 합치되어 제국의 중심성을 강화한다기보다는 궁극적으로 문학의 내재적 가치를 확보하는 일환에서 전개되었다고 볼 수 있다.


Drawing on Doyles's notion of “inter-imperiality,” this paper delves into how Japanese literary critics embraced French realism and surrealism to construct gaichi bungaku, the literature of the Japanese colonies. Prior studies of colonial Taiwanese literature have examined how authors and critics accepted French symbolism and realism in conjunction with both decadence and exoticism and bolstered the significance of the literature of Japan Proper as an expression of the self and as propaganda.
However, this study argues that Nakamura Tetsu and Shimada Kinji also used French realism, especially the works of Balzac and Stendhal, to enhance literary creativity in terms of its subject matter, literary innovations, intelligence, and imagination. This paper explicates Shimada's configurations of literature by examining a littérature technique and its role in creative writing. Moreover, it explores how Nakamura proposed Balzac's La Grande Bretèche as a prototype for the production of gaichi bungaku and how Nakamura mapped subject positions by generation. In analyzing the implications of these two authors' literary criticism, this paper shows that Shimada observed a potential pitfall wherein literature was delimited by a particular “ism,” with an emphasis on underlying emotions and surrealism that pertain to the affective and the subconscious. Lastly, this study suggests that Shimada appropriated Stendhal's Love to vouch for the general literary values inherent in its very nature, which contradicted the state's teleology, and thus could serve as a critical source for disrupting the colonial order of knowledge and decentering an empire.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