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비교민주주의연구 update

Comparative Democratic studies

  •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738-7191
  • : 2713-5934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5)~18권1호(2022) |수록논문 수 : 196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1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Matthew David Jenkins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ccording to existing theories of digitally networked collective action, well-connected actors play a central role in protest mobilization. A number of recent studies have challenged this view by showing that peripheral actors may play a more important role in the spread of digitally networked protest. However, case selection has made it difficult to evaluate the scope conditions of peripheral mobilization.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by examining the association between peripheral coordination and protest in Japan and South Korea. Drawing on a novel data set containing protest counts and individual-level social media communication across notable periods of protest in Japan and South Korea, this study shows that peripheral communication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protest activity in both countries. Contrary to previous research, these results suggest that protest is a complex contagion even in industrialized East Asian democracies.

KCI등재

저자 : 박정훈 ( Jung Hoon Park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6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주적 이행이 정치적 행위자들의 행태를 단기간에 변화시키지 못한다는 점은 경험적으로 검증되어왔다. 1998년 민주화를 이룬 인도네시아에서도 장기간 뿌리내린 후견주의(clientelism)―유권자의 정치적 지지를 엘리트의 물질적 지원과 교환―가 유권자들의 투표행태를 이해하는 중요한 요인으로 이해되고 있다. 그러나 후견주의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작동되며, 지역 간 높은 다양성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에 관한 학문적 관심은 높지 않았다. 본 연구는 누사뜽가라띠무르(NTT)주에 속한 응아다군(Kabupaten Ngada)에서 관찰된 비무슬림유권자들의 이례적으로 높은 이슬람계 정당에 대한 지지가 지역 내 후견주의에 대한 수요와 공급 모두 인도네시아의 다른 지역들보다 훨씬 높은 수준으로 유지된 결과이며. 정당은 오로지 후보자의 선거참여 수단으로 전락해버렸다는 점을 지적한다. 이러한 '탈정당화'된 응아다의 지역 정치는 좀처럼 공고화되지 못하는 인도네시아 민주주의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A growing number of literature suggests that behaviors of political actors remain largely undemocratic even after the onset of democratic transition. In Indonesia, where party politics has recovered from the 32-year-old authoritarian regime, the longstanding practices of clientelism have been understood as a key determinant of voter preference. Nevertheless, little attention has been paid to explain the varying degrees of such clientelistic practices with regards to the the country's sociocultural diversities across regions. Based on the findings from a case study in Ngada, a predominantly Catholic district on Flores Island, I argue that the region's unusually large shares of the votes for some Islamic parties result from the overwhelming nature of clientelism in local politics, More specifically, I suggest that both demands and supplies for clientelism in Ngada have been much larger than those in other Indonesian regions, and political parties are nothing but political vehicles for local elites' electoral participation. Such 'de-particization' aligned with clientelism allows to obtain a clearer picture of democratic backsliding or decline in Indonesia.

KCI등재

저자 : 안용흔 ( Yong Heun An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5-10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부패에 관한 기존 연구가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던 대통령 선거제도 변수가 부패에 미치는 영향력을 패널분석 방법을 사용하여 규명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이 논문은 대통령제를 권력구조로 채택한 신생민주주의 국가를 분석대상으로 부패에 대한 대통령 선거제도의 제도적 효과를 분석한다. 이 논문의 패널분석에 의하면, 기존 연구가 강조한 의회 선거제도, 민주주의 수준, 영국식민지 경험과 같은 정치적 요인 그리고 정부의 경제간섭 정도와 국가 경제 수준과 같은 정치ㆍ경제적 요인과 함께 대통령 결선투표제 변수는 부패 수준에 통계적 및 실질적으로 매우 유의미한 영향력을 발휘한다. 이 결과는 대통령 후보 단일화라는 정치공학적 차원에서 제기되어 왔던 대통령 결선투표제 논의의 지평을 넓혀준다는 점에서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중대한 정치적 함의를 우리에게 던져준다.


This research intends to explore the effect of presidential electoral system, a political institution that previous studies regarding corruption have not much paid attention to, on corruption by employing panel analyses. To perform this task, this paper makes every effort to the influence of presidential run-off system on corruption, placing the impacts of such political and economic variables as highlighted by previous studies under control.
The statistical results of panel analyses reveal that presidential run-off system exerts not only statistically but also substantially very significant influences on cross-national and time-series variations in the extent of corruption along with political variables such as legislative electoral system, the level of democracy, and British colonial experience, as well as politicaleconomic ones like the extent of government intervention into the economy and the level of national economic development.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give us important political implications for the reform of the presidential electoral system by broadening the horizon of the debate on the presidential runoff system, which has been discussed in the dimension of political engineering to unify presidential candidates.

KCI등재

저자 : 김지희 ( Jihee Kim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3-158 (5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 한국의 민주주의 담론 속에서 민주주의 개념이 사용된 맥락을 추적하기 위해 장준하, 함석헌과 리영희의 저작 5편을 대상으로 워드 클라우드, 의미연결망 분석을 포함한 계량통계적 내용분석을 수행하였다. 이를 통해 장준하의 저작에서는 '자유', '평등', '법', '의회', 함석헌의 저작에서는 '민중', '혁명', '전체', '하늘', 그리고 리영희의 저작에서는 '정부', '진실', '반공', '허위' 등의 핵심용어 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일단의 의미연결망을 탐지하여 그들의 민주주의관이 형성되고 변화된 맥락을 규명할 수 있었다. 이러한 분석 결과는 명확한 계량통계적 근거에 입각해 용어의 연결성과 결집성을 규명함으로써 담론의 총체적 구조를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경험과학적 내용분석방법의 강점을 보여준다.


This article purports to delineate the indicative contexts of the term 'democracy' detected in the contemporary democratic discourses in Korea by quantitative-statistical content analysis methods. The selected texts comprise of 5 political discourses by Jang Jun-Ha, Ham Sok-Hon, and Lee Young-Hee, and the data analysis techniques such as Semantic Network Analysis have been applied. Also TF-IDF analysis is performed to detect the distinctive characteristics of each text. The analysis shows that the notion of democracy for Jang Jun-Ha has changed from the basic principles of procedural democracy to the legitimate protest against the military authoritarianism of Park Chung Hee government; a number of semantic networks, closely interwoven around such key terms as 'freedom', 'equality', and 'national assembly' were disclosed. Ham Sok-Hon's works demonstrate a number of semantic networks structured around such key terms as 'people', 'revolution', or 'heaven', leading to the conclusion that his notion of democracy is the democracy by the common people based on the religious doctrines. The discourse by Lee Young-Hee is characterized by those key terms as 'truth', 'anti-Communism', or 'false ideology', which constitute several semantic networks. These networks allow an inference that his notion of democracy revolves around the mass protest against the ideological manipulation of Park Chung Hee regime identifying democracy with anti-Communism. This study demonstrates a number of methodological advantages of statistical content analysis over simple in-depth reading; it helps find the overall structure of text by discovering the semantic networks hidden inside the argument of author.

KCI등재

저자 : 박선경 ( Sunkyoung Park ) , 신정섭 ( Jungsub Shin ) , 박상운 ( Sang-un Park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9-19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선거운동에서의 표현의 자유는 민주 시민의 권리이자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보장해야 하는 중요한 가치이다. 그러나 현행 공직선거법은 법리적 차원에서뿐만 아니라 비교정치적 차원에서도 선거운동에서의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일반 시민들이 선거 운동에서의 표현의 자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과연 어느 정도로 표현의 자유 확대를 찬성 혹은 반대하는지에 대한 실증적인 연구는 전무하다. 이에 본 연구는 다양한 설문조사 문항을 통해 시민들의 선거운동에서의 표현의 자유에 대한 선호를 확인하였다. 설문조사 분석결과, 과반이 훨씬 넘는 유권자들이 선거운동 기간 자신의 정치적 지지를 표현하는 홍보물과 소품 사용을 찬성하고 있었다. 또한, 다중회귀분석과 매개분석을 통해, 자유주의적 태도를 가진 사람 일수록 표현의 자유 확대를 지지할 확률이 높으며, 당파적 입장이 두드러진 게시물에 대해서는 이념과 선거품질에 대한 만족도가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Freedom of expression in election campaign is one of essential constitutional rights in democratic countries. However, the current Korean election law has been criticized for restricting freedom of expression not only in the aspect of jurisprudence but also comparative politics. In spite of this criticism, there has been no study that surveys and analyzes public attitudes toward freedom of expression in election campaign in South Korea. This study conducted a public opinion survey to analyze Korean perceptions and attitudes toward the current election law. The results show that an overwhelming majority of Koreans support for the idea that freedom of expression in election campaign should be enlarged and citizens are allowed to use election campaign badges and stickers to express their political support. Furthermore, those who are more liberal are more likely to support freedom of expression in election campaign, and political ideology and perception of electoral integrity affect the attitudes toward advertisements of election campaign that show partisan cues.

KCI등재

저자 : 정상호 ( Sang-ho Jeong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51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비영리조직의 규모와 재정, 구조와 기능에 대한 분석을 통해 한국-중국-일본 시민사회의 특성을 설명하였다. 비영리조직의 규모를 살펴보면, 한국과 일본은 OECD 국가의 평균 수준(1.4%)이었고, 2000년 전후로 한국이 일본을 앞선 역전 현상이 발생하였다. 시민사회의 발전이 늦었던 중국은 두 나라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구조와 기능의 변화를 보면, 과거 서비스 압도 국가의 대표적 사례였던 한국은 이제 표출 주도 국가로 변화하였다. 이러한 변화가 사회적 경제를 포함한 서비스 기능의 발전 속에서 진행되었기 때문에, '표출과 서비스의 동반 성장' 모델이라 평가하였다. 한편, 중국의 시민사회는 표출의 실질적 부재 속에서 표출과 서비스 기능의 뚜렷한 비대칭을 보여주었다. 끝으로 일본의 시민사회는 서비스 부문의 여전한 우위 속에서 표출 부문의 완만한 성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This paper tried to explain the characteristics of civil society in the three countries by analyzing the size, revenues, and the transition of functions of non-profit organizations in Korea, China, and Japan. First, looking at the size of non-profit organizations, Korea and Japan were only at the average level of OECD countries (1.4%), and around 2000, Korea took precedence over Japan. On the other hand, China, which has been slow in civil society development, was rated at less than half of the level of the two countries. What is interesting is the characteristics of civil society in the three countries. Korea, which wa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a service-dominant country in the survey 20 years ago, has now changed to an expressive-dominant country. Since these changes took place amid the development of social services including the social-economy, it was evaluated as a 'balanced growth of expressive and service' model. On the other hand, civil society in China showed a clear asymmetry between expressive and service functions in the practical absence of civic groups and advocacy. Finally, Japan's civil society can be summarized as modest growth in the expressive sector amid the continued dominance of the service sector.

KCI등재

저자 : 한상익 ( Sang Ik Han ) , 왕정하 ( Jung Haa Wang ) , 최종호 ( Jong Ho Choi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3-28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의 지방선거에서 경제투표의 세 가지 하위차원은 유의미한 투표결정요인 이었는가? 세 가지 하위차원의 경제투표는 어떻게 상호연동하여 작동하는가? 이 논문은 역대 지방선거에서의 경제투표 하위차원들의 상호 연동하는 맥락을 규명하고, 내생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회고적 국가경제평가 대신 새로운 합의이슈 변수로서 불평등 인식을 제시한다. 경험적 분석결과 합의이슈 경제투표, 정책선호 경제투표, 자산기반 경제투표의 유의미성은 각각 선거마다 다르게 나타났지만, 세 차원이 상호작용하여 복합적으로 투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 또한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불평등 인식이 새로운 합의이슈로서 다른 경제투표의 하위차원과 상호연동하여 작동하고 있음도 발견하였다. 이 연구의 발견은 한국 유권자들의 경제투표가 지방선거에서 유의미하게 작동하고 있으며, 경제투표의 하위차원에서의 상호연동성을 포착할 때 더 명확하게 드러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Are three dimensions of economic voting a significant determinant of voter's behavior? How do these dimensions interact with each other? This article examines how sub-dimensions of economic voting affect the incumbent support in local elections in South Korea. Existing studies on economic voting mainly focused on the independent effect of three economic vote dimensions; valence economic voting, positional economic voting, and patrimonial economic voting. This paper identifies the interplay of above three economic vote dimensions in the previous 5-7th local elections. Our empirical results show that three dimensions not only have independent effects but also have interaction effects amongst each other. Furthermore, we also suggested 'voter's perception of inequality' as a proxy of valence economic voting. In the 7th local election, the perception of inequality as a new measure of valence voting has interacted with other dimensions of economic voting.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