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EU학회> EU학 연구

EU학 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EU Studies

  • : 한국EU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6-951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6)~27권2호(2022) |수록논문 수 : 313
EU학 연구
27권2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민세진 ( Sejin Min )

발행기관 : 한국EU학회 간행물 : EU학 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4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EU의 '암호자산 시장 규제(MiCA)' 초안이 2020년 9월에 제출되어서 논의 중이다. 본고에서는 암호자산을 한국 제도권으로 안착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주요 국제기관의 논의를 정리하고, 특히 주요국 중에서는 가장 먼저 현실적이고 포괄적인 규제안으로 추진되는 MiCA를 자세히 소개하여 이해 증진에 기여하고자 하였다. EU는 소비자와 투자자가 심각한 위험에 노출되는 점, 각 회원국이 규제를 만들면 기술 성장이 저해되고 규제 차익 추구 행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 일부 암호자산은 통화정책에 난제가 될 수 있다는 점 등에 근거하여 MiCA를 제안하였다. MiCA에는 암호자산과 암호자산 서비스을 분류하고 각 암호자산의 발행과 서비스 제공에 대해 위험에 비례한 규제 체제가 제시되어 있다.


Crypto-assets phenomenon has been widely discussed in recent years. The types and the market volume of crypto-assets are dramatically increased, which in turn has drawn much attention by a wide range of entities, including many governments. The regulatory vacuum has raised various concerns around unregulated risks, for example in relation to consumer protection or financial stability. At the same time, some appropriate regulatory framework is called for because an unregulated environment is not helpful for healthy innovation. The European Union (EU) introduced the Markets in Crypto-Assets Regulation (MiCA) in 2020 to provide a sound legal framework for crypto-asset markets to develop within the EU by defining the regulatory treatment of crypto-assets and crypto-asset services that are not covered by existing financial services legislation. The MiCA is of significant importance since it is the first material effort in the major economies. The current draft of MiCA is adopted by the European Parliament in March 2022, and is shifted to a “trilogue”, a formal round of negotiations beween the European Commission, Council and Parliament.
The general and related objectives of the MiCA are the followings: “The first objective is one of legal certainty. For crypto-asset markets to develop within the EU, there is a need for a sound legal framework, clearly defining the regulatory treatment of all crypto-assets that are not covered by existing financial services legislation. The second objective is to support innovation. To promote the development of crypto-assets and the wider use of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DLT), it is necessary to put in place a safe and proportionate framework to support innovation and fair competition. The third objective is to instil appropriate levels of consumer and investor protection and market integrity given that crypto-assets not covered by existing financial services legislation present many of the same risks as more familiar financial instruments. The fourth objective is to ensure financial stability. While some have a quite limited scope and use, others, such as the emerging category of stablecoins, have the potential to become widely accepted and potentially systemic. This proposal includes safeguards to address potential risks to financial stability and orderly monetary policy that could arise from stablecoins.”
The MiCA draws a distinction among crypto-assets into three sub-categories: utility tokens, asset-reference tokens, and e-money tokens. Utility tokens are the type of crypto-assets which are intended to provide digital access to a good or service, available on DLT, and that is only accepted by the issuer of that token. Such tokens have non-financial purposes. Asset-referenced tokens pursue maintaining a stable value by referencing several currencies that are legal tender, one or several commodities, one or several crypto-assets, or a basket of such assets. By stabilising their value, those asset-referenced tokens often aim at being used by their holders as a means of payment to buy goods and services and as a store of value. E-money tokens are crypto-assets that are intended primarily as a means of payment aim at stabilising their value by referencing only one fiat currency. Such crypto-assets are electronic surrogates for coins and banknotes and are used for making payments.
The regulatory framework for the crypto-assets is currently under discussion in Korea. While the necessary legislation is made in March 2020 to incorporate anti-money laundering (AML) and combating the financing of terrorism (CFT) requirement recommended by the FATF (Financial Action Task Force) of G20, and the tax bill to provide the legal ground to tax on the crypto-assets is amended, more comprehensive approach to protect consumers and investors is far from enough. This study is to contribute toward the discussion to make a sound legal framework for crypto-assets in Korea, by analyzing the important precedent, MiCA, and drawing the practical implications.

KCI등재

저자 : 정세원 ( Sae Won Chung ) , 이무성 ( Moosung Lee )

발행기관 : 한국EU학회 간행물 : EU학 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1-6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정보 확산은 급격한 속도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정보 확산만큼이나 중요한 사안 중 하나가 바로 디지털 외교 분야의 허위정보 확산이다. 허위정보 대응은 다양한 주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 배경 속에, 본고는 허위정보 분야의 공세적 입지에 있는 EU의 사례를 분석 대상으로 삼고자 한다. 이를 위해, EU의 대외관계청 산하 전략 커뮤니케이션 부서와 3개의 태스크 포스 팀이 국가 혹은 비국가적 행위자가 관여하여 확산되고 있는 허위정보를 어떻게 선제적으로 대응하는지를 고찰의 대상으로 삼는다. 이런 고찰과 동시에 Vinhas & Bastos (2022)가 제안한 8가지의 팩트체크의 한계성을 바탕으로 EU의 허위정보 대응의 유효성을 검증하고자 한다. EU가 허위정보에 취약한 역외 인근 국가들의 언론 매체와 국민을 어떻게 지원하고, 허위정보의 차단을 위해 어떤 예방적 차원의 조치를 취하는지도 고찰의 대상으로 삼는다. 이런 사례 분석을 통해, 본고는 허위정보에 대한 효율적 대처를 위해서는 제도적 틀 구축과 함께 해당국 국민의 정보 수용력 향상이 절실하다고 주장한다.


Recently, due to Industry 4.0, information has been diffused at an astonishing rate. Disinformation has become one of the significant issues in the digitalised diplomatic practices. Diverse agents reacted to the disinformation in a varied way. This article aims at reviewing the EU―where faces substantial challenges. The authors specifically concern how the EU's diplomatic agency (EEAS) reacted the disinformation challenges by focusing on the EEAS' Task Force Team and Rapid Alert System. Subsequently, it examined the effectiveness of the EU's fact-checking practices based on the eight fundamental limitations suggested by Vinhas and Bastos (2022). It also considered how the EU has supported people and media in its neighbouring regions. The results point out that it is urgent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framework and improve the EU citizens' information literacy.

KCI등재

저자 : 박명호 ( Myungho Park )

발행기관 : 한국EU학회 간행물 : EU학 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7-9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ASEM 확대과정의 추이 및 특징을 지속가능연계지표와 거버넌스 지표를 활용해 살펴보고자 한다. EU 집행위원회의 협동연구센터는 ASEM의 주요 쟁점인 연계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지속가능연계지표를 만들었고, ASEM 회원국의 기초 데이터를 수집한 다음 유럽과 아시아 지역 간 연계 정도를 최초로 고찰하였다. 지속가능연계지표는 지표체계의 구성이 유럽 중심일 뿐 아니라 수집한 데이터 역시 특정 시점의 데이터에 그치고 있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ASEM의 3대 축인 경제, 사회문화 및 정치의 연계 정도를 포괄하는 거버넌스 지표를 만들고, 이를 활용해 ASEM 확대과정에서 지역 내 및 지역 간 추세 및 특징을 고찰하였다. 이와 더불어 ASEM 확대과정에서 한국의 위상 변화를 지표 영역별로 고찰하고, 이를 토대로 ASEM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였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trends and characteristics of the ASEM enlargement process using sustainable connectivity indicators and governance indicators. The European Commission's Joint Research Center created a sustainable connectivity indicator to understand the degree of connectivity in ASEM, collected basic data from ASEM member countries, and then assessed current states of connectivity between Europe and Asia for the first time. However, not only the structure of the indicator is centered on Europe, but the data was collected at a specific point in time.
In order to supplement the weakness of the Sustainability Connectivity Indicator, we created a new governance indicator that shows the degree of connectivity between the three pillars of ASEM. The new indicator helps to understand trends and characteristics within and between the two regions in the process of ASEM enlargement. We also examined changes in Korea's status in the process of ASEM enlargement. Analysis results show that Korea recorded a high growth rate far exceeding the average of ASEM member countries in all areas including the public sector, market, and civil society. And compared to the early days of ASEM, Korea's relative standing of nowadays has risen significantly.

KCI등재

저자 : Huihui Yin , Juyoung Cheong

발행기관 : 한국EU학회 간행물 : EU학 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2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한국과 175개 교역 상대국의 패널 데이터를 이용하여 한-EU FTA가 한국의 해외직접투자 (outward FDI) 및 외국인직접투자 (inward FDI)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연구한다. 본 연구에서는 기존 연구와는 달리 지식 자본 모델(knowledge-capital model)에 본국과 호스트 간의 양자간 제도적 거리를 추가적으로 고려하여 분석한다. 교역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를 고려하여 PPML 추정법에 고정효과를 사용한 결과에 따르면, 한-EU FTA는 한국의 해외직접투자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반면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에는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한국과 파트너 국가 간의 양자간 제도적 차이는 한국의 대내외 FDI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반면 한-EU FTA와의 교차항을 이용하여 분석하였을 때에는 추가적 효과가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다. 특히, 본 논문의 연구 결과 국가별 고정효과를 누락하는 경우 한-EU FTA 계수의 부호 방향이 바뀌는데, 이는 FTA의 FDI에 대한 효과를 분석할 때 내생성문제를 간과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This paper empirically investigates the effects of the Korea-EU FTA on Korea's inward and outward FDI using the panel data of Korea and 175 trading partner countries from 2009 to 2019. Unlike previous studies, this study considers the institutional distance between home and host countries in the knowledge-capital model to examine how the bilateral institutional difference plays a role in Korea's FDI. Employing the PPML estimator with country fixed effects to account for zero values and endogeneity issues, we find that the Korea-EU FTA has negative effects on Korean outward FDI while no significant effects are found on Korea's inward FDI. We also find that institutional difference between Korea and partner countries influence the inward and outward FDI of Korea, whereas no additional evidence was found when it is interacted with the Korea-EU FTA.

KCI등재

저자 : Mihye Lee

발행기관 : 한국EU학회 간행물 : EU학 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3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루마니아, 슬로베니아, 헝가리 3개국의 기업 자료를 기반으로 기업의 성장요인을 분석한다. 구체적으로 실증분석을 통해 국가 간 기업의 성장요인에 영향을 주는 공통요인이 있는지 살펴본다. 분석 결과 루마니아의 경우 기업의 연한이 긴 경우, 기업이 수출기업인 경우 신생기업이나 내수기업에 비해 성장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슬로베니아의 경우 수출기업과 성장속도가 내수기업과 빠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슬로베니아의 경우 루마니아와는 달리 기업의 소유구조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외국계 기업의 경우 국내기업보다 성장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나 기업의 소유권이 기업의 성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루마니아와 슬로베니아와는 달리 헝가리의 경우 기업의 연한, 소유구조, 수출여부 등의 요인은 기업의 성장을 결정하는 주요한 요인이 아닌 것으로 분석되었다. 본 논문의 실증분석 결과는 국가별로 기업의 성장을 결정짓는 요인이 상이할 수 있음을 의미하며 이는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다른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This paper explores the determinants of growth of firms in Romania, Hungary and Slovenia. We investigate whether there exist common factors which can explain the growth of firms within these three countries. Our empirical analysis reveals that old and exporting firms tend to grow more quickly in Romania and foreign owned firms tend to perform better than domestic firms in Slovenia. Additionally, we found that firm age, size, ownership, exporting does not appear to be significantly different for Hungary in comparison to Romania and Slovenia. Our findings suggest that determinants of a firm's growth may different across countries and that policy-makers should take these differences into consideration when promoting firms' growth.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