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안암교육학회>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update

The Korea Educational Review

  • : 안암교육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교육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598-905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94)~28권4호(2022) |수록논문 수 : 767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4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김상무 ( Kim Sang Mu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사회가 다문화사회로 변화하면서 다문화가정 학생 수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06년부터 교육부를 비롯하여 여러 정부부처에서 다문화교육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다양한 외국인 혐오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은 그간의 다문화교육에 대한 성찰과 반성이 필요함을 분명하게 드러냈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본 연구는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다문화에 대해 어떻게 서술하고 있는지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이 때 선행연구들이 다문화교육에 대해 지적하고 있는 문제점들을 교과서들이 반영하고 있는지 분석했다. 고등학교 통합사회 교과서 5권을 분석대상으로 삼아, 학습목표와 학습내용으로 나누어 분석했다. 학습내용으로는 문화의 정의와 유형, 문화적 다양성의 원인과 존중해야 하는 이유, 문화적 다양성과 사회통합, 정체성 형성, 권력과 불평등문제, 다문화사회로의 변화에 따른 장단점과 갈등해결방안, 서술관점과 소수자와 다문화가정학생의 이해를 분석했다. 결론적으로 문화와 다양성 대단원의 재구성, 이주민들이 겪는 어려움을 구체적인 수준에서 서술하고 토론, 자기인식 점검과 실천과제를 포함시키는 탐구활동과제 제시, 소수자의 목소리 강조, 다문화 범위의 확대, 문화적 차이와 다양성에 내재해 있는 권력과 불평등문제 인식, 다문화교육 강화를 제언하고 있다.


As Korean society changes to a multicultural society, the number of stud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s also increasing rapidly. Accordingly, since 2006, various government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Education, have been implementing multicultural education policies. However, the social controversy surrounding various xenophobia clearly revealed the need for introspection and reflection on multicultural education in the meantime. With this awareness in mind, this study analyzes how multiculturalism is described in high school textbooks and suggests improvement measures. At this time, it is analyzed whether the textbooks reflected the problems pointed out by the previous studies in multicultural education. Five high school 'integrated society' textbooks are analyzed. Their descriptions are analyzed by dividing into learning goals and learning contents. The learning contents are analysed in terms of the definition and type of culture, the causes of cultural diversity and reasons to respect it, cultural diversity and social integration, identity formation, power and inequality issues, strengths and weaknesses and conflict resolution methods according to the change to a multicultural society, perspective of description and the understanding of minorities and stud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n conclusion, reconstruction of the chapter on culture and diversity, description of difficulties experienced by migrants in everyday life and discussion, self-awareness check and action task presentation, emphasizing the voice of minorities, expansion of scope of multiculturalism, recognizing the inherent power and inequality issues in cultural differences and diversity, and suggesting reinforcement of multicultural education.

KCI등재

저자 : 김소희 ( Kim Sohee ) , 이기혜 ( Yi Kihye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4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4차 산업혁명의 대표적 기술로 거론되는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과 확대가 수반할 여러 사회변화에 대한 대학생의 인식에 주목하여 이러한 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규명하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한국직업능력연구원에서 수집하고 제공한 한국교육고용패널 2차(KEEP Ⅱ) 자료를 활용하여 다중회귀분석을 수행하였다. 분석결과 AI 도입으로 인한 긍정적 미래 사회변화 인식에 전문대 학생들의 경우 AI 이용정도, 고3 내신 성적이, 4년제 학생들의 경우 성별, 창의성, 아버지의 교육수준, AI 이용정도, 출신 고교유형이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AI 도입으로 인한 부정적 미래 사회변화 인식에 대해서는 전문대 학생들의 경우 성별, 협력 경험, AI 이용정도, 출신 고교유형이, 4년제 대학 집단에서는 성별, 창의성, AI 이용정도, 출신 고교유형이 유의미한 효과를 발휘하였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에서는 AI로 인한 미래 사회변화에 대한 대학생의 긍정적인 인식을 제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제언하였다.


This study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factors affecting the perception of college students about the various social changes that will accompany the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which is mentioned as a representative technology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For this purpose, the current study performe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using the data from the Korean Education and Employment Panel 2nd (KEEP Ⅱ) collected and provided by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Vocational Education and Training.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found that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I) usage and third-year high school grades had a significant effect on the junior college students' perception of positive future social change due to the introduction of AI. In the case of university students, gender, creativity, fathers' education level, the AI usage, and high school type were discovere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their perception of positive future social change. In addition, for the junior college students, gender, cooperative experience, AI usage, and high school type have a meaningful effect on the perception of negative future social changes caused by the advent of AI. For the university students, the perception of negative future social changes were influenced by gender, creativity, AI usage, and high school type.
Based on these outcome, this study suggested the direction that can help improve junior college and universities students's positive perception of future social changes caused by AI.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초기청소년기 그릿의 종단적 변화에 따른 잠재집단 유형을 탐색하고 잠재집단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인지, 동기, 정서) 및 환경(가정, 학교)의 영향요인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 대상은 한국아동·청소년 패널조사 2018(KCYPS 2018) 초4 패널 중 1차년도(초4)∼3차년도(초6)에 모두 응답한 2068명이다. 분석 결과 초기청소년기 그릿 잠재집단은 3개로 분류되었고, 그 형태에 따라 잠재집단 1은 급격한 감소집단, 잠재집단 2는 완만한 증가집단, 잠재집단 3은 유지집단으로 명명하였다. 잠재집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탐색한 결과 학업성취, 학업열의, 자아존중감, 사회적위축, 교사관계가 잠재집단을 결정하는데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성취가 높을수록 완만한 증가집단보다 급격한 감소집단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으며, 학업성취, 학업열의, 자아존중감이 높을수록, 사회적으로 위축되지 않고 교사와의 관계가 좋을수록 유지집단보다 급격한 감소집단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학업열의와 자아존중감이 높을수록, 사회적으로 위축되지 않고 교사와의 관계가 좋을수록 유지집단보다 완만한 증가집단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의 의의 및 제한점 등을 논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types of latent groups according to longitudinal changes in grit in early adolescence, and to examine the factors affecting the individual(cognition, motivation, emotion) and the environment(home, school) that affect the latent group. The subjects were 2068 of the elementary school 4th graders conducted by the Korea Children & Youth Panel Survey. The Students who responded in all of the all times in the period between first and fourth year data was analyzed. In this analysis, supported a 3-group model for early adolescents, 'sharp decreasing group', 'gradual increasing group', and 'maintenance group'.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factors affecting the potential group, it was found that subjective academic achievement, academic engagement, self-esteem, social withdrawal, and teacher relationship factors significantly affected on determining the latent groups. The higher the subjective academic achievement, the higher the probability of belonging to the 'sharp decreasing group' than the 'gradual increasing group'. The higher the subjective academic achievement, academic engagement, and self-esteem, the more likely they were to belong to the 'sharp decreasing group' than the 'maintenance group', as they were not socially withdrawn and had a good relationship with teachers. Also, it was found that the higher the academic enthusiasm and self-esteem, the not socially withdrawn, and the better the relationship with the teacher, the higher the possibility of belonging to the 'gradual increasing group' rather than the 'maintenance group'. Finally, the researcher provided a discussion on the research findings, educational implications and future research directions.

KCI등재

저자 : 김정원 ( Kim Jungwon ) , 조현희 ( Cho Hyunhee ) , 조대연 ( Cho Dae-yeon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9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년을 대상으로 성인역량의 요구도를 조사하여 우선순위 역량에 대한 정보를 제시하는 것으로 목적으로 하며, 청년에게 필요한 성인역량 중 최우선순위 역량과 차순위 역량을 확인하고자 수행되었다. 연구대상자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성인을 근접 모집단으로 설정하고 층화임의추출법으로 표집을 실시했으며, 청년기본법 제3조에 근거하여 19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 450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요구분석 방법으로는 조대연(2009)이 제시한 요구의 우선순위를 결정 방법인 t 검정, Borich 요구도, The Locus for Focus(LFF) 모델을 활용하여 분석했다. 분석 결과, Borich 요구도와 LFF 모델에 공통으로 속하는 역량, 즉 최우선순위 역량으로 건강관리역량, 재무관리역량, 자기계발역량, 창의융합역량, 문제해결역량, 의사소통역량, 갈등관리역량 등 7개 역량이 도출되었다. 이어 Borich 요구도와 LFF 모델 어느 한쪽에만 해당하는 대인관계역량과 리더십 역량은 차순위역량으로 선정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평생교육 프로그램 개발 제언 등 다수의 시사점을 도출했다. 본 연구는 청년에게 필요한 역량을 규명하고 이해하는 데 유용한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며, 가까운 미래의 실질적인 정책지원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esent information on priority competencies by examining the needs for adult competencies among young people.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young adults residing in 17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in S. Korea, and were sampled using the stratified random sampling method. Based on Article 3 of the Framework Act on Youth, 450 young people between the ages of 19 and 34 were analyzed for this study. For conducting the needs analysis method, the t-test, Borich test, and The Locus for Focus (LFF) model, which are main techniques for determining the priority of needs suggested by Cho(2009), were used for analysi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the highest priority competencies, include health management, financial management, self-development, creativity·convergence, problem-solving, communication, and conflict management, were derived. Next, interpersonal and leadership competencies corresponding to only one of the Borich test and LFF models were selected as the next-priority competencies.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practical implications such as the development of customized lifelong education programs for young people in the future were derived. It is expected that this study will provide useful knowledge and information to identify and understand the competencies necessary for young people in the future, and lead to practical policy support.

KCI등재

저자 : 두예슬 ( Doo Yeseul ) , 신유진 ( Shin Yu-jin ) , 김고은 ( Kim Goeun ) , 임가람 ( Lim Karam ) , 변기용 ( Byun Ki-yong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2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학생들의 경험을 중심으로 지자체 협력 교육봉사활동의 가능성과 한계를 파악하고, 이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확인함으로써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의 사례로는 지자체 협력교육봉사활동에 10년 이상 참여해 온 A대학교 사범대학이 선정되었다. 교육봉사활동의 주요 목표는 (1) 학업증진이 필요한 저소득층 학생에게 유의미한 교육기회 제공, (2) 참여사범대생의 교원으로서의 자질과 역량 향상, (3) 교육봉사활동의 제도적 편의 제공으로 요약되며, 본 연구에서는 이 세 가지 목표에 기반하여 해당 제도가 지닌 가능성과 한계를 분석하여 제시하였다. 이후 지자체 협력 교육봉사활동의 효과적 운영에 영향을 미친 요인을 참여사범대생 차원, 조정·지원 체제 차원, 제도 차원의 요인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본 연구결과를 통해 각 주체가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에 더해 상호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의 개선을 위한 환류 과정이 참여 주체 간에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필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This study aims to derive implications for improving the institution by identifying the possibilities, limitations and their influencing factors of local government cooperative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based on students' experiences. This study was conducted by a case study method. A University's College of Education, which has participated in local government cooperative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for more than a decade, was selected as a case. We summarized the main goals of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as (1) providing meaningful educational opportunities to low-income class students in need of academic improvement, (2) improving the qualifications and capabilities of participating College of Education students, and (3) providing institutional convenience for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Based on these goals, we looked into the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of the local government cooperative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In addition, we divided the factors affecting effective operation of the local government cooperative educational service activities into student level, coordination and support system level, and the institution level. Through the results, we could confirm that even though it is important for each organization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the feedback process for improving the program based on inter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s also needed among organizations.

KCI등재

저자 : 박호근 ( Park Ho-keun ) , 박균열 ( Park Kyun-yeal ) , 박성숙 ( Park Sung-suk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3-14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연구목적은 교육부가 관장·운영하고 있는 30개의 재외한국학교를 대상으로 그 운영 실태와 문제점을 살펴보고, 발전방안을 모색하여 선도적인 재외한국학교 특성화 모형을 제시하는 데 있다. 연구내용은 15개 나라에 설치되어 있는 30개 한국학교의 현 실태를 조사하고, 관계 전문가 및 해당 학교 교원, 지역 교민들의 의견 수렴을 바탕으로 요구 사안을 분석하여 재외한국학교의 특성화 모형을 제시하였다. 재외한국학교 특성화 모형은 국내 교육과정 중심형, 현지 교육과정 중심형, 국제교육과정 중심형 등 세 가지 모형으로 구분하여 제시하되, 모형의 틀은 국내교육과정 중심형과 현지·국제교육과정 중심형으로 구분하여 대상기관, 교육과정, 학생선발, 교장·교사임용, 재정지원, 대상지역 등을 세분화하여 비교·제시하였다.
향후 재외 한국학교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정책적으로 개선해야 할 사항을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우수교원 확보를 위해서는 교원인사 및 교원복리후생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즉, 파견교사제를 부활하고 재외한국학교에 근무하는 교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후생 정책이 제도적으로 마련·확립되어야 한다. 둘째, 교육재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 셋째, 재외 공관, 한인회 단체, 국내의 다양한 교육기관, 유관 기관 및 단체와의 협력체계가 강화되어야 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esent the characterized models of Korean School in the foreign country. Researchers investigate the actual conditions of 30 Korean School which is located in 15 nations, analyze demands of related experts, teachers, local residents, and present the characterized models of Korean School in the foreign country. The characterized models of Korean School are domestic curriculum-centered model, local curriculum-centered model, and international curriculum-centered model. The frames of the model are divided into two models(domestic curriculum-centered model, local and international curriculum-centered model) and classified by subject institution, curriculum, student selection, teacher appointment, financial support, object region.
The improvement things of Korean School are as follows. First, the system of personnel management and teacher's welfare should be improved to ensure talented teacher. That is, government should reestablish teacher dispatch system, and provide diverse welfare policy for the Korean School teachers. Second, government should expand educational finance aid constantly. Third, government should establish intimate collaboration system with relevant institutions, that is, diplomatic offices abroad, the association of Korean people, the various educational institutions in domestic area, related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KCI등재

저자 : 백혜조 ( Hei-jo Baik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7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2022 개정 교육과정의 초등학교 학교장 개설 선택과목(활동)을 비판적으로 검토하여 그 성격을 명확히 하고,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교육과정 지역화, 자율화의 목적을 제대로 달성할 수 있는 학교장 개설 선택과목(활동)의 운영 방안을 제시해 보았다.
2022 개정 교육과정의 초등학교 학교장 개설 선택과목(활동)을 검토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과목'과 '활동'은 용어상으로도 동일한 의미가 아니며 교육과정 전체에서 갖는 위계에 있어서도 명확한 차이가 있다. 둘째, 초등학교 학교장 개설 선택과목은 공통필수 교육과정기의 교육에 있어 '공통성'과 '형평성'을 침해할 수 있다. 셋째, 교과가 처음 나타나는 초등학교 시기에 과목으로 분화가 이루어지는 것이 어떠한 점에서 타당하고 어떠한 과목이 개설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넷째, 선택과목(활동)을 도입함에 있어서 교육현장의 요구가 충실히 반영되어 있는지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
본 연구에서는 교과가 처음 등장하는 초등학교 시기에 과목으로 분화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공통필수 교육과정기의 '공통성'과 '형평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택과목'이 아닌 '선택활동'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보고, 그 방안을 제시하였다. 첫째, 선택활동은 국가교육과정의 교과 및 성취기준을 기준으로 단위학교와 교사에 의해 재구성될 수 있도록 하며, 선택활동의 운영은 오롯이 단위학교와 교사의 자율에 맡긴다. 둘째, 나이스(neis) 시스템 및 학교생활기록부 기록 지침의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 셋째, 교육과정 지역화의 근본적인 의미를 생각해 보고, 시도교육청 규정이 학교의 자율적인 교육활동을 제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넷째, 단위학교의 행정적 부담을 낮추어 주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단위학교에서 자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his study attempted to propose a way to reduce the confusion that may appear in the unit school and to properly achieve the goal of localization and autonomy of the curriculum pursued in the 2022 revised curriculum by clarifying the nature of the elective subject (activity) opened by the principal of an elementary school according to the 2022 revised curriculum. As a result, first, 'subject' and 'activity' do not have the same meaning in terms of terminology itself, and there is also a clear difference between them in the hierarchy of the entire curriculum. Second, the elective subject (activity) opened by the principal of an elementary school may infringe on 'commonality' and 'equity' in the education of the common compulsory curriculum. Third, it is necessary to examine at what point it is reasonable to differentiate into subject in the elementary school period, when the subject first appears, and which subject should be established. Fourth, it is necessary to re-examine whether elective activity (subject) is introduced by faithfully reflecting the demands of the educational field.
In that it is not appropriate to differentiate the curriculum into the subject in the elementary school age when the subject first appears, and that it can infringe the 'commonality' and 'equity' of the common essential curriculum period, this study saw that it should be operated as an 'elective activity' rather than an 'elective subject,' and suggested a plan for this. First, the elective activity should be reconstructed by the unit school and the teacher based on the subject and achievement criteria of the national curriculum, and the operation of optional activity should be left solely to the autonomy of the unit school and the teacher. Second, improvement of the Neis system and recording guidelines for the school life record should be made. Third, the fundamental meaning of localization of the curriculum should be considered, and the authority and regulations of municipal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should not limit the voluntary educational activities of schools. Fourth,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system that lowers the administrative burden of the unit school so that education can be conducted autonomously and stably in the unit school.

KCI등재

저자 : 신현석 ( Shin Hyun-seok ) , 서유림 ( Seo Yu-rim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20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남한의 교육행정체제와 북한의 교육행정체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비교를 위한 분석 준거를 설정하여 남북한 교육행정체제 비교·분석하고 각 교육행정체제의 차이 양상과 원인을 파악하는 데에 목적을 두었다. 남한과 북한의 교육행정체제를 체제적 관점에서 환경과 맥락(환경 요소), 목표와 가치(투입 요소), 구조와 작동과정(과정 요소), 성과와 평가(산출 요소)로 설정하여 각각을 파악하고, 각 요소의 비교준거로 실현가능성(목표), 환경 및 맥락 적합성(가치), 체계성(구조), 합리성(작동과정), 효과성(성과), 효용성(평가)을 설정하여 분석하였다. 분석은 통일부와 교육부 등의 공식자료, 선행연구, 북한 1차 자료 및 관련 보도자료, 탈북자 인터뷰 및 북한 활동가의 증언 등을 활용하여 진행되었다.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도출된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남북한은 정치권력의 분권화-집중화, 경제적 풍요-만성적 재정 결핍, 개인주의-집단주의라는 정치적·경제적·문화적 환경 속에서 교육과 정치의 분리-통합, 충분한 재정 지원-무상교육 붕괴, 이해관계의 충돌-집단주의 정당화라는 상반된 맥락을 형성하고 있다. 둘째, 남한의 조건정비적 목표와 북한의 이념해석적 목표는 모두 실현가능성이 높지만, 남한은 갈등이 발생하기 쉬운데 비해 북한은 목표의 내재화가 어렵다. 셋째, 남북한 모두 교육행정에 관한 법과 조직은 체계적이나 법치 보장 여부가 다르고, 권력의 분산과 집중이라는 다른 지향점에 근간하며, 작동과정에 있어서도 북한은 공평무사(impersonality)의 원칙 위배로 종종 합리성의 결여가 발견된다. 넷째, 남북한 교육행정 성과의 효과성과 평가의 효용성은 높은 편이지만 남한에서는 성과를 둘러싼 이견이 발생할 수 있으며 북한의 성과는 정치효율적인 면에 국한된다는 한계를 지닌다. 평가에 있어 책무성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그 결과를 다양하게 사용하는 남한과 달리, 북한은 통제와 감시의 수단이자 결과로서 평가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크다.


This study sets the educational administration systems of South and North Korea into environment and context(environmental factor), goal and value(input factor), structure and working process(process factor), and outcome and evaluation(output factor) from system theory. It was analyzed in terms of feasibility(goal), environmental and contextual relevance(value), systematicity(structure), rationality(working process), effectiveness(outcome), and usefulness(evaluation). For this purpose, data from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as well as preceding research, primary data and press reports, and interviews with North Korean defectors and North Korean activists were used.
As a result, South Korea aims for political decentralization, supports well financially, and various interests are concurrent. North Korea aims for centralization of power and lacks educational support due to chronic financial shortages, and focuses on the outcome rather than the process. South Korea's goal is materially feasible, but it is open to dispute. North Korea's ideological goal is highly feasible due to party-centered control, but internalization is doubtful. South Korea's pursuit of political neutrality and professionalism is suitable for an environment that aims for decentralization and efficiency, while North Korea's emphasis on ideology and pursuit of excellence is suitable for a dictatorship and struggling economy. Laws and organizations in South Korea are systematic, and the working process is also reasonable. Besides it is possible to redress for administrative misconduct. Laws and organizations in North Korea are also systematic, but working process is unstable because rulers and bureaucrats make use of laws arbitrarily, even the corruption is rampant. South Korea's outcome is effective and evaluation is useful as well. However, there may be conflicts as to what the criteria are. North Korea, under the control of the party, also has a high degree of effectiveness and usefulness.

KCI등재

저자 : 이연우 ( Lee Yeon-woo ) , 손명진 ( Son Myeong-jin ) , 변기용 ( Byun Ki-yong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3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수도권 A 연구중심대학 교육학과 사례를 통해 팀플, 토의 중심 비대면 수업 방식이 가지고 있는 강점과 한계, 이를 초래한 영향요인들을 심층적으로 탐색해 봄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효과적 수업 운영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A 대학교 교육학과 학부생 16명과 3명의 교수들을 대상으로 반구조화된 면담을 시행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 결과 팀플, 토의 중심 수업에서 비대면 방식은 강의 전달방식의 다양화로 새로운 학습효과 창출, 교수·학습활동의 편의성 및 효과성 증대, 수평화된 강의 환경 구현 등에서 강점(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반면 학습의 실재감 하락, 자기주도적 학습능력이 낮은 경우 학습 참여도 저하, 소통의 기회 감소로 라포 형성의 어려움, 강의 형태의 획일화 등과 같은 비대면 수업의 한계도 나타났다. 이러한 강점과 한계에 영향을 미친 요인은 학습자의 학습동기와 태도, 교수자의 관심과 열의, 교육학의 학문적 특성과 연구중심대학이라는 조직적 특성, 정부와 대학 본부의 비대면 수업의 질 관리를 위한 관심과 적절한 개입, 에듀테크의 급속한 발전 등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효과적 수업 운영방안 도출을 위한 몇 가지 고려 사항들을 제언으로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rive policy implications for effective class management in the post COVID era by exploring the strengths and limitations of team project and discussion-oriented online teaching methods, through the case of the Department of Education at research-centered A University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o this end, data were collected through semi-structured interviews with 16 undergraduate students and 3 professors of the Department of Education at University A. As a result of the study, online classes showed strengths (new possibilities) in creating new learning effects, increasing convenience and effectiveness of teaching·learning activities, and implementing a horizontal lecture environment in team and discussion-oriented classes. On the other hand, decreased reality of learning, decreased participation in learning when self-directed learning ability is low, difficulty of forming a rapport due to a decrease in communication opportunities, and the uniformization of lecture forms were identified as limitations of online classes. The factors that influenced these strengths and limitations were learners' motivation and attitude, instructors' interest and enthusiasm, academic characteristics of pedagogy and research-oriented university, government and university headquarters' interest in managing the quality of online classes, and rapid development of Edutech.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several considerations for deriving an effective class operation plan in the post COVID era were suggested.

KCI등재

저자 : 정한호 ( Jeong Han-ho )

발행기관 : 안암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교육학연구(구 안암교육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9-26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중등 교원양성기관에서 개설된 사전실습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등 예비교사들의 사례들을 기반으로 사전실습 목적, 변화, 어려움 및 개선의견 등을 탐색하고 사전실습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중등 교원양성기관에서 개설한 비대면 사전실습 강좌를 모두 이수한 예비교사 86명(남34, 여 52)을 대상으로, 개방형 온라인 설문 문항을 배부하고 응답을 받았다. 본 연구에서는 '1차 키워드 도출, 코딩 및 미분류 자료 선별, 2차 키워드 도출 및 코딩, 신뢰성 및 타당성 확인, 범위, 항목, 주요 의미의 확정 및 빈도 도출, 결과 해석' 등의 과정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분석하고 해석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첫째, 예비교사들은 사전실습을 통해 정규실습과정을 체계적으로 준비한다는 점을 탐색할 수 있었다. 둘째, 예비교사들은 사전실습 강좌에서 수행한 다양한 프로그램 및 활동을 통해, 교수자로서 수업능력, 교사역량, 교직 및 교직관 등에 대해 탐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예비교사들은 사전실습 강좌를 이수하는 과정에서 수업실습 및 준비, 과제수행, 소통, 대면 강의 부족, 제한적인 피드백 등 여러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기와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본 연구에서는 '사전실습 강좌 개설의 필요성, 예비교사와 학교현장 연결 방안 마련의 필요성, 예비교사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 개설 및 지원방안의 필요성' 등 사전실습 관련 시사점을 제안하였다.


This study aims to explore the purpose, changes, difficulties, and opinions on improvements of pre-practicums based on the cases of pre-service teachers who participated in the pre-practicums opened by secondary teacher training institutions and to suggest the preferred direction for the pre-practicums. This study was conducted with 86 pre-service teachers (34- males, 52 females) who completed all non-face-to-face pre-practice courses opened by secondary teacher education institutes under the COVID-19 situation. Then, the open online questionnaire was distributed to them and their responses were received. In this study, open online survey questions were distributed to 86 pre-service teachers (34 males, 52 females) who completed all non-face-to-face pre-practicums opened by secondary teacher education institutions under the COVID-19 situation and received responses. In this study, data were analyzed based on data analysis processes such as 'primary keyword derivation, coding and selection of unclassified data, secondary keyword derivation and coding, reliability and validity check, range, item, main meaning and frequency, and result interpretation'. Through this study, first, it was possible to explore the fact that pre-service teachers were systematically preparing for regular practice courses through pre-practicums. Second, it was found that pre-service teachers, as instructors, explored the teaching ability, teacher competency, teaching profession, and teaching attitude through various programs and activities conducted in the pre-practicums. Third, it was found that pre-service teachers faced various difficulties such as preparing and carrying out lectures, task performance, communication, lack of face-to-face lectures, and insufficient feedback in the process of completing the pre-practicums. Based on the above, this study suggested implications related to pre-practicums such as 'necessity of opening a pre-practicums course, necessity of preparing a plan to connect pre-service teachers with school fields and necessity of opening and supporting programs'.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