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동아연구 update

The Journal of the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Sogang University

  •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5-330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2)~82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766
동아연구
82권0호(2022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김진용 ( Kim Jinyong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8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중국의 인공지능 역량 강화가 안보 위협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규명했다. 현재 중국은 인공지능 분야에 막강한 자본과 정책 지원, 그리고 우수한 연구 환경을 기반으로 세계 최강의 미국을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진핑 지도부는 인공지능을 '신형군사공격역량(新型军事打击力量)'으로 규정해, 군사 목적으로 이용할 것을 계획하고 있다. 또 중국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군사 지능화(军事智能化)를 시도함으로써, 거리낌 없이 군사 영역에 적용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중국은 미래의 지능화 전쟁에 대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강력한 군사 역량을 구축할 것이다.


This study examined whether China's strengthen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capabilities could become a threat Currently, China is rapidly catching up with the level of AI technology of the world's hegemon, the United States, based on its strong capital foundation, policy support, and outstanding research environment. In this situation, the Xi Jinping administration is planning to utilize AI for military purposes, as AI is believed to be a “new type of military strike force(新型军事打击力量).” Moreover, China is openly applying AI technology in the military sector in an attempt to drive military intelligentizatio(军事智能化) of its armed forces. Ultimately, in preparation for future intelligentized warfare, China will establish strong military capabilities using AI.

KCI등재

저자 : 김형종 ( Kim Hyungjong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8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9-7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에 발생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는 아세안 사회문화공동체(ASEAN Socio-Cultural Community, ASCC) 목표 달성에 있어 중대한 도전으로 대두되었다. 팬데믹 사태는 국가 중심적 접근의 한계를 노출시켰다. 아세안은 개인과 공동체의 안위에 주목할 필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인간안보 개념을 고려하기 시작했다. ASCC는 인간안보의 실현에 있어 핵심적 요소들을 포함하고 있다. 이 글은 ASCC의 이행 상황에 대한 비판적 검토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간안보 실현이 아세안 공동체 건설을 위한 횡 분야적 협력의 핵심적 고리임을 주장하고자 한다. 규범 클러스터 성격을 지닌 인간안보 개념의 공식적 도입은 향후 아세안 규범의 실질적인 이행(practice)에 대한 요구를 증가시킬 것이다. 이는 아세안의 역할이 '규범 주창자'가 될 것인지 아니면 '변형 전달자'에 그칠지 가늠할 중요한 도전이다. 인간안보에 대한 사회·문화적 접근 강화를 위해서는 회원국 정부의 획기적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


The prolonged COVID-19 has brought numerous challenges in achieving the goals of the ASEAN Socio-Cultural Community(ASCC). While the pandemic has revealed the limitation of a state-oriented approach, the notion of human security has increasingly become important to ASEAN to ensure the safety of individuals and communities. The ASCC connotates the elements for realizing human security. The article takes a critical review of the progress and state of the ASCC blueprint 2025. It argues that the adoption and implementation of the concept of human security in the post-COVID-19 era is a critical element of cross-sectoral cooperation in building the ASEAN Community. The accommodation of human security as norm clusters will stimulate the actual practice of ASEAN norms, which can be a critical juncture for ASEAN to be a norm entrepreneur or a message entrepreneur. To practice the ASCC requires the ASEAN Member states' perception of human security.

KCI등재

저자 : 백용훈 ( Beak Yong-hun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8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121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에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국가로 주목을 받았던 베트남에서 4차 유행이 2021년 4월 말부터 지속되고 있다. 이 글의 주요 목적은 베트남의 1-3차 유행과 4차 유행 초기 시기의 양상을 확인하고 방역을 위한 서로 다른 접근이 얼마나 상이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가를 규명하여 그 시사점을 검토하기 위한 것이다. 이 글에서 주목하고자 하는 주요 변수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대응 체계, 방식, 규율, 그리고 사회적 반응에 관한 것이다. 분석을 위한 시기적 범위는 4월 말부터 7월 초까지다. 이 시기는 두 대도시, 즉 하노이와 호찌민시 인근 지역에서 감염이 확산되기 시작한 시점부터 한 달여 정도의 기간에 해당한다. 감염병의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중앙 혹은 지방정부의 규율과 선제적 대응, 그리고 그 규율이 시민들에게 제공되는 방식의 일관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지방정부의 자율성이 보다 강화된 상황에서는 지역사회의 맥락에 기초한 정책 대응이 요구되고, 이것이 올바르게 작동할 때 시민참여와 신뢰가 증진될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이 선순환될 경우 공공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행동규범 역시 구성원들 간에 올바르게 공유되어 건강에 대한 긍정적인 효과를 가질 수 있다.


The fourth wave of COVID-19 in Vietnam has been ongoing since the end of April 2021. This study aimes to examine the aspects of 1st-3rd and 4th waves in Vietnam and their implications. In particular, this study focuses on the response systems, methods, and disciplines of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nd social responses to them, from the end of April to the beginning of July. This period corresponds to the time that infection began to spread in two large cities, Hanoi and Ho Chi Minh City. This study argues that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proactive response and discipline in dealing with COVID-19, and consistency in the way that discipline is provided to the citizens are important to control the infectious diseases. This paper also derives implications for overcoming the health crisis and epidemics based on the previous research outcomes. In a context where the autonomy of local government is strengthened, policy responses based on the context of local community are required. Moreover when it works properly, citizen participation and trust can be enhanced. If this process becomes a virtuous cycle, the code of conduct that can guarantee public safety is also correctly shared among members, which then could have a positive effect on health.

KCI등재

저자 : 양은경 ( Eun Gyeng Yang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8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3-15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남아시아 화인들의 정신적 지주이자 공동체로서 결속력을 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마조 신앙은 화인들의 기층문화를 이해하기 위한 필요불가결한 대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동남아시아 마조사당과 회관 건물은 중국, 특히 복건ㆍ광동지역 건축구조와 양식에 기초하나, 동남아시아 각국의 건축기법과 양식도 부분적으로 가미된 것으로 확인된다. 사당에 봉안된 신상 역시 마조 이외에도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신봉되었던 신들도 함께 모셔진 사례가 많다. 이를 통해 판단하면 동남아시아의 마조 신앙은 각국의 종교ㆍ민간신앙과 서로 융합하면서 현지화가 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상과 같이, 동남아시아 마조 신앙의 물질문화는 복건ㆍ광동지역과 서로 유사성이 확인되는데, 이는 이곳 화인들의 출신지가 복건ㆍ광동지역에 집중되어 있었다는 사실과 서로 일치한다. 동남아시아의 마조 신앙은 명청대 복건ㆍ광동인들이 동남아시아로 대규모 이주하는 과정을 통해 파생된 결과물로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중국 대륙에서 마조 신앙은 항해 안전신으로 숭배된 데 비해 동남아시아에서는 전지전능한 신으로 변화ㆍ발전된 양상으로 확인된다.


Mazuism, or the worship of the Chinese sea goddess Mazu, was once a spiritual anchor for Chinese people who settled in Southeast Asia, and played a crucial role in the establishment of solidarity among them. It was not merely one of many folk religions that originated from China, but a very important source of knowledge about the underlying culture of the Chinese communities in Southeast Asia. In this study, the main discussion is focused on the origins, diverse aspects, and propagation of Mazuism in Southeast Asia, a topic rarely handled among scholars studying the worship of Mazu in China and its neighboring countries.
The first chapter of the essay deals with various aspects of Mazuism and the shrines of Mazu in Southeast Asia. Studies show that the buildings used as shrines and assembly halls of Mazu worshipers are connected with the structure and style of the Chinese architecture of Guangdong and Fujian provinces in mainland China. According to a recent discovery, many of the Mazuist shrines across Southeast Asia were also devoted to local guardian deities, which suggests that Mazuism in Southeast Asia was originally a folk religion that prospered among Chinese communities across the region, but then changed and evolved through the process of localization based on a syncretization of some of the world's major religions and local popular beliefs.
In the second chapter, the main discussion focuses on the origins of Mazuism in Southeast Asia, revealing that the early Chinese communities that devoted themselves to the worship of Mazu and her shrines in this area originated from two provinces, Guangdong and Fujian, in mainland China. Fujian, the birthplace of Mazuism, and its neighboring province, Guangdong, were home to the most ardent worshipers of the sea goddess. As such, it is conjectured that Mazuism was introduced to and spread throughout Southeast Asia due to the inflow of Chinese immigrants from Fujian and Guangdong during the Ming and Qing periods.
The discussion in the final chapter focuses on the background to the large-scale migration of Chinese people from Fujian and Guangdong to Southeast Asia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ritime activities in the region and Mazuism. People of Fujian and Guangdong who were involved in fishing and trading began to worship Mazu as their sea guardian during the Northern Song period. In the subsequent Ming and Qing periods, the worship of Mazu became increasingly ardent and widespread among the Chinese migrating to Southeast Asia. These Chinese migrants believed that worship of the sea goddess helped them to navigate safely on the seas, and carried statues of Mazu with them when they sailed to Southeast Asia in an effort to uphold their faith. The study also shows that in some areas of Southeast Asia Mazu ultimately came to be worshiped not as a guardian goddess of seafarers but as an all-powerful deity.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