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환경철학회> 환경철학

환경철학 update

Environmental Philosophy

  • : 한국환경철학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738-898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2)~31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208
환경철학
31권0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음식윤리 분석 -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처리수 방류-

저자 : 김석신 ( Kim Suk-shin )

발행기관 : 한국환경철학회 간행물 : 환경철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2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처리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공식 결정을 발표했다. 본 연구는 음식윤리를 적용해 방류를 윤리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행하였다. 정치적 결정에는 윤리적 평가가 필요하다. 특히 인류의 생존 지속을 위협하는 방류 결정은 거시윤리로서 음식윤리의 대상이 되고, 응용윤리에 속하는 음식윤리의 세 요소와 여섯 원리의 대상이기도 하다. 방류 결정은 수많은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한다. 예를 들어, 내부 피폭되는 사람과 바다에 사는 모든 생명체의 생명을 경시하고, 후쿠시마와 태평양의 바다 환경을 파괴하며, 제한된 안전정보로 인해 부정의한 상황이 생기고, 안전한 수산물이 필요한 소비자를 배려하지 않으며, 안전한 방법보다 가장 경제적인 방법에 집중한다. 따라서 방류 결정은 음식윤리의 생명존중, 환경보전, 정의, 소비자 최우선, 안전성 최우선의 핵심원리들을 지키지 않는다.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nnounced its formal decision that the Fukusihima polluted/treated water will be discharged into the sea.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thically analyze the discharge by applying food ethics. A political decision needs an ethical evaluation. Especially, the decision of discharge, which threatens the sustaining of survival of human race, is subject to food ethics as macroethics and the three elements and six principles of food ethics belonging to applied ethics. The decision of discharge results in a number of undesirable consequences, such as the contempt of lives of humans and all living beings in the sea, the destruction of environment of sea of Fukushima and the Pacific, the unjust situation due to the limited safety information, no consideration for consumers who need safe seafoods, and the focusing not on the safe way but on the most economic way. Therefore, the decision of discharge does not observe the core principles including a respect for life, environmental preservation, justice, priority of consumer, and the priority of safety.

KCI등재

2자연 보호 공익 광고에 대한 새로운 시선 - 양면적 담화로서의 성격에 주목하여 -

저자 : 이원영 ( Lee Won-you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철학회 간행물 : 환경철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5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자연 보호 공익 광고가 은밀한 방식으로 비생태적 인식을 강화시키는 양면적 담화의 성격을 지닐 수 있다고 보고, 자연 보호공익 광고가 전파하는 자연 인식을 생태주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성찰하는 것이 목적이다.
자연을 보호 대상으로 바라보는 인식의 틀은 오히려 자연과의 분리적 인식을 심화할 위험이 있다. 이에 자연 보호 메시지를 전달하는 담화들은 생태주의적으로 '양면적 담화'일 가능성이 높으며, 따라서 전달하는 메시지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 요구된다. 특히 자연 보호 공익 광고는 공익 광고의 특성상 메시지 이면에 부정성이 존재하더라도 바람직하다고 간주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더욱 비판적 성찰이 요구된다. 이에 본 고는 양면적 담화의 성격을 보이는 실제 자연 보호 공익 광고들을 통해 은밀하게 전파될 수 있는 자연 인식에 대한 비판적 분석을 시도하였다. 본고의 시도는 자연 보호 공익 광고 이면의 자연 인식의 문제를 분석하여, 이러한 유형의 담화들을 생태주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인식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paper sees that nature conservation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can have the property of a ambivalent discourse that reinforces non-ecological awareness in a covert way. Therefore,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critically analyze the awareness of nature spread through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for conservation of nature from an ecological perspective.
The framework for viewing nature as an object of conservation risks deepening the separate perception of humans and nature. Accordingly, discourses that convey the message of conservation of nature are highly likely to be ecologically 'ambivalent discourses'. Therefore, critical analysis of the message conveyed is required. In particular, nature conservation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are highly likely to be considered desirable even if there is negativity behind the message due to the property of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Therefore, a more critical analysis is required. Therefore, this paper attempted a critical analysis of the awareness of nature that can be spread in a covert way through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for conservation of nature, showing the property of a ambivalent discourse. This paper is significant in that it provided an opportunity to critically re-recognize these types of discourses from an ecological perspective by analyzing the problems and dangers of nature awareness behind nature conservation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KCI등재

3계획된 행동이론 관점에서 본 기후위기 대응방안으로서의 플렉시테리어니즘 (간헐적 채식주의) 지속 및 확산방안

저자 : 이효은 ( Lee Hyo Eun ) , 오수빈 ( Oh Su Bin )

발행기관 : 한국환경철학회 간행물 : 환경철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7-9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 세계가 기후위기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가운데 축산업과 육류소비가 기후변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과학적인 합의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식습관을 완전히 바꾸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인정하며 플렉시테리언 식단을 제시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음에도, 이 분야의 연구는 비거니즘의 그것과 비교하여 현저히 적다. 따라서 이 연구는 국내에서 플렉시테리언이 간헐적 채식을 선택한 요인을 연구하여 참여와 실천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과 방안을 제시할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이를 위해 개인의 사회 행동을 예측하고 이해하기 위해 '계획된 행동이론'을 분석틀로 활용하여, 실천을 형성하는 의도를 태도, 주관적 규범, 지각된 행동통제 요인으로 구분하여 분석했다. 태도 측면에서 플렉시테리어니즘이 지니는 기후 위기 대응 효과와 실천의 용이함을 강조하고, 작은 실천을 통해 긍정적인 감정을 고양할 수 있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플렉시테리어니즘의 행동의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주관적 규범 측면에서 채식에 대한 부정적 사회인식을 개선하여 플렉시테리언 실천 인구를 확장하고 책임감 있는 실천규범으로서의 플렉시테리어니즘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지각된 행동통제 측면에서 플렉시테리어니즘이 지니는 채식으로서의 가치를 인정하여 그들을 채식주의자 집단에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As the world seeks to effectively respond to the climate change, a scientific consensus has begun to form that livestock and meat consumption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issue. Despite the fact that the most effective countermeasure to climate change at the individual level is to reduce meat consumption, limitations exist as international discussions have not considered it in detail, while related studies are relatively insufficient. In particular, despite more and more people admitting that it is not easy to entirely change eating habits and therefore emphasizing the practice of flexitarianism instead of complete veganism, research in this field is significantly less compared to that of veganism. Therefore, this study presents the necessary efforts and measures to continuously increase public participation of flexitarianism in Korean.
In order to predict and understand individuals' social behavior, the study used "Theory of Planned Behavior" as an analytical framework to study the intent of forming practice by dividing it into three factors: attitude, subjective norms, and perceived behavior. In terms of attitude, it is necessary to reinforce the intention of action of flexitarianism, emphasizing the effect on climate change action and ease of action, and focusing on the fact that positive emotions can be raised through small actions. In addition, in terms of subjective norms,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population of engaging flexitarianism by minimizing the negative social cognition, and to emphasize flexitarianism as a responsible practice norm. Finally, in terms of perceived behavioral control, the value of flexitarianism towards vegetarianism should be acknowledged so that flexitarians can feel a sense of belonging to the vegetarian group.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seek ways to inspire pride to individuals who are already practicing flexitarianism, while also actively promote flexitarianism with eating habits that can be sufficiently controlled with individual will. This study has academic significance in that it presents flexitarianism as a way to respond to the climate change and considers ways to spread and sustain it. In addition, unlike existing vegetarian studies that have focused on veganism for health, animal rights and ethical reasons, this study focuses on flexitarianism and confirms the importance of it through in-depth interviews with people who already practice this eating habit. Also, it has social implications as it presents the cause of behavior in terms of attitude, subjective norms, and perceived behavioral control for the first time in Korea.

KCI등재

4바이오필리아(biophilia)와 '동물-되기' - 동물법의 관점에서 -

저자 : 한민정 ( Han Min-ju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철학회 간행물 : 환경철학 3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1-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19'라는 전염병이 야기한 팬데믹 상황에서 우리 인류는 동물 및 지구 환경에 대하여 종전과는 다른 새로운 패러다임을 개시해야 한다.
근대법은 과거 농경시대와 산업시대의 동물관을 바탕으로 하여, 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하였다. 이는 필연적으로 동물과 지구환경을 착취하는 시스템을 야기한다. 이와 같은 근대법의 패러다임으로는 바이러스의 재앙을 벗어나기 힘들다.
윌슨의 '바이오필리아(biophilia)' 개념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시작하는데 좋은 준거점이 되어줄 수 있다고 본다. 바이오필리아에 의하면 인간이 동물 및 환경을 사랑하고 보호하려는 동기 자체가 인간의 생존에 유리한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동물에 대한 인간의 윤리는 인간이 동물이 되어보는 체험을 통해 더욱 진정성이 깊어질 수 있다고 본다. 인간의 '동물-되기(becoming-animal)'는 동물을 미메시스함으로써 동물과 인간에 대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수 있게 해준다. '동물-되기'는 인간중심적 윤리에 그치고 마는 시혜적 차원의 동물 보호를 벗어나게 해주기 때문이다.
이로써 우리법은 동물과 지구환경을 객체화하지 않고, 동물(나아가 지구생명체)을 지구환경을 공유하는 존재로서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기획하는 미래의 동물법은 어쩌면 인간의 법을 훨씬 더 인간답게 해주는 법이 될 수도 있다.


In the pandemic situation caused by the epidemic of “Corona-19,” we humans must start a new paradigm with respect to animals and the global environment.
Modern law treated animals as objects based on the view of animals in the past agricultural and industrial eras. This inevitably leads to a system that exploits animals and the global environment. With this paradigm of modern law, it is difficult to escape the disaster of viruses.
Wilson's concept of “biophilia” can be a good reference point for starting a new paradigm. According to Biophilia, the motivation for human beings to love and protect animals and the environment is beneficial to human survival.
On the other hand, human ethics toward animals can be deepened even more through the experience of human beings becoming animals. The “becoming-animal” of humans makes it possible to create new values for animals and humans by mimesisizing animals. This is because “becominganimal” leaves the human-centered ethics and escapes from the level of just protecting animals.
In this way, our law does not make animals and the global environment as objects, and can accept animals (and more earth living organisms) as beings that share the global environment. The animal law of the future planned from this point of view may be a law that makes the human law much more human.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