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세무학회> 세무학연구

세무학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Taxation Research

  • : 한국세무학회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1399
  • : 2733-9262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0)~39권1호(2022) |수록논문 수 : 848
세무학연구
39권1호(2022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경영자 과신성향 및 기업지배구조가 조세회피에 미치는 영향:ESG 평가를 중심으로

저자 : 박종일 ( Jong-il Park ) , 이윤정 ( Yun-j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9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9 (5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영자 과신성향이 조세회피에 미치는 영향, 또한 ESG 및 그 구성인 환경(E), 사회적책임(S), 기업지배구조(G)가 조세회피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경영자 과신성향이 있을 때 조세회피에 미치는 영향에서 ESG의 조절효과를 알아보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평가자료를 이용하여 분석기간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분석결과는 첫째, 경영자 과신성향은 BTD 계열의 조세회피 측정치만 유의한 양(+)의 관계로 나타났고, ETR 계열의 측정치는 유의하지 않았다. 둘째, ESG 등급은 ETR 계열보다 BTD 계열의 조세회피 측정치와 주로 양(+)의 관계로 나타났고, 앞서의 결과는 구성요소 중 주로 E와 G에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조절효과를 알아본 경우 경영자 과신성향(MOC)과 ESG의 상호작용변수는 대체로 유의한 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ESG의 구성요소로 나누어 분석하면 MOC*G만 주로 BTD 계열의 조세회피와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추가분석에서 ESG와 외부지배구조(예로, 외국인지분율)와의 결합효과는 조세회피와 유의한 관계를 관찰할 수 없었다.
요약하면, 본 연구에서 ESG 및 그 구성요소가 조세회피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지를 직접 효과, 조절효과 그리고 결합효과 측면에서 살펴본 결과는 ESG 자체는 전반적으로 이러한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 다만, ESG의 구성 중 G만 조절효과에서 경영자 과신성향이 있을 때 기업지배구조(G) 등급이 높은 기업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조세회피가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속가능경영을 나타내는 ESG 개념이 실무계(예, 투자자 및 규제당국)와 학계에서 그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이러한 본 연구의 발견은 ESG가 조세회피에 미치는 효과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This study examine the relation between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tax avoidance, between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and tax avoidance, and whether this relation is moderated by ESG (and/or E, S, G). Specifically, this study analyses whether the link between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tax avoidance is moderated by ESG and three factors of ESG (e.g., the ability and incentive to monitor managers' tax avoidance decisions), we used as a proxy for corporate governance mechanism. Therefore, we examine the link between ESG,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corporate tax avoidance. In particular, we expect that overconfident CEOs will be more likely to engage in tax avoidance. We expect ESG (E, S, G) to have a negative relation with tax avoidance. Moreover, we expect ESG (E, S, G) to have negatively moderates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tax avoidance. Using a sample of Korea listed firms from 2011 to 2020, and the sample was collected the ESG and/or E, S, G grade (e.g., A+, A, B+, B, C, D) evaluated by the Korea Corporate Governance Service (KCGS). Following Kim et al. (2016) is the firm-specific score developed by Schrand and Zechman (2012), our measure of managerial overconfidence, MOC, takes the value of one if the firm meets at least three of the following five criteria and zero otherwise. We use four short-term measures of tax avoidance (e.g., Desai and Dharmapala (2016) compute a measure of abnormal BTD by regressing total book-tax differences (hereafter BTD) on total accruals, BTD, Cash effective tax rate (ETR), and GAAP ETR) for a given year.
The empirical result of this study is as follow. First, overconfident managers are more likely to engage in tax avoidance behaviors when tax avoidance is mainly measured as BTD line (i.e., abnormal BTD, BTD) than ETR line (i.e., Cash ETR, GAAP ETR). Second, inconsistent with our expectation, we find that ESG grade has a positive influence on tax avoidance. Moreover, by dividing the three different factors of ESG, E (environmental) and G (corporate governance) has the positive impact on tax avoidance, respectively. But these results depending on the measure of tax avoidance (i.e., BTD line vs. ETR line) differs. Third, we do not find that high-grade ESG negatively moderates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tax avoidance. Merely, by dividing the three factors of ESG, we find that firms with higher level of G (corporate governance) grade negatively moderates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managerial overconfidence and tax avoidance in comparison to E (environmental) and S (social) when BTD line is the measure of tax avoidance. Lastly, in additional analysis, we do not find that firms with higher level of foreign ownership negatively moderates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ESG (E, S, G) and tax avoidance in terms of the positive combined effect of ESG and external corporate governance.
In sum, there is a clear global trend of increased sustainability reporting, recently. In the capital market recognizes the increasingly critical importance of transparent, accurate and comparable ESG data for the financial industry. Thus, ESG performance as a positive image for external information users such as investors, regulatory authority, and policymakers interest in ESG activity grew rapidly, and also known as sustainability management. In this situation, we investigates whether a positive effect of ESG affects relatively low level of corporate tax avoidance in terms of direct effect, moderating effect, and combined effect. However, taken as a whole, we fail to find evidence a negative relation between ESG and tax avoidance. Our study provide a contribution on the relationship between ESG as an indicator of sustainability management and tax avoidance behavior, we extending the prior research focused on ESG regarding direct effect, moderating effect, and combined effect contexts. Our findings also could be useful for participants of the capital market (e.g., investors, regulatory authority, and policymakers etc.). Further, our results provide additional and novel evidence that both overconfident CEOs and G (corporate governance) in the ESG as interactive aspects play significant roles in determining companies' tax avoidance behavior.

KCI등재

2국제적 성실납세 협약제도의 참여에 대한 연구

저자 : 유지선 ( Ji Seon Yoo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9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9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ECD는 최근 국제적 성실납세 협약제도, 일명 ICAP(International Compliance Assurance Programme)이라는 위험평가 제도를 도입 및 운영하기 시작하였다. ICAP은 여러 과세당국이 납세자와 협력적이고 수평적 관계에서 세무위험을 평가하고 확약을 제공하여 불필요한 분쟁의 발생을 사전에 예방, 억제하는 제도이다. 구체적으로 신청인은 다국적기업이고, 평가대상은 이전가격 및 고정사업장 관련 국제조세거래의 위험이며, 법적 구속력이 없는 보장(comfort)이 제공된다.
본 연구는 이러한 ICAP의 내용을 검토하고 우리나라의 참여 방안을 모색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연구는 먼저 ICAP제도의 내용을 상세히 검토하였다. 구체적으로 제도의 운영 현황, 주요 목적 및 효익, 타 제도와의 차이점, 참여대상자, 평가대상 위험·거래·기간, 진행 절차, 참여자의 역할, 보고서 내용을 정리하였다. 다음으로 실제 ICAP의 운영 결과 및 사례를 조사하였다. 마지막으로 ICAP의 참여 필요성 및 구체적 참여 방안을 제안하고, 향후 추가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아직 운영시기가 짧아 국내문헌이 전무하고 전 세계적으로도 아직 연구가 부족한 ICAP의 내용과 참여 방안을 검토하였다는 점에서 관련 분야의 연구에 공헌한다.


International Compliance Assurance Programme (ICAP) is a voluntary programme recently introduced and operated by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ICAP prevents and reduces any unnecessary conflicts between taxpayers and tax administrations by providing assurance based on the co-operative tax risk assessment conducted between the two parties. Briefly, only multinational corporations are allowed to participate in ICAP for tax risks related to international transactions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transfer pricing and permanent establishment issues. ICAP does not provide legal certainty to taxpayers, but provides only a limited level of 'comfor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ICAP and provide recommendations on how to prepare for participation in ICAP. This study first documents details of ICAP. It specifically reviews the overview of the programme, drivers and benefits,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with other tools, participants, covered risks, transactions, and periods, details of processes, the role of participants, and documentation packages of ICAP. Next, it analyzes the results and cases of ICAP concluded by OECD. Lastly, the present study examines the necessity of and proposes the recommendations on the participation to ICAP by the Korean tax administrations.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relevant research by examining the participation to ICAP that significantly lacks both domestic and foreign literature due to the short period of its operation.

KCI등재

3상속세의 자본이득세 전환 검토

저자 : 김혜성 ( Heysung Kim ) , 이영한 ( Younghan Lee ) , 최기호 ( Kiho Choi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9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3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상속세를 자본이득세로 대체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를 위하여 우선 2004년 상속세를 폐지하고 자본이득세로 대체했던 스웨덴의 사례를 살펴보고 우리나라에 주는 시사점을 검토하였다. 스웨덴이 상속세를 폐지한 요인 중 하나는 기업승계에 대한 상속세의 부정적인 영향과 자산 가격 상승으로 중산층에게 상속세가 부과되고 이로 인하여 상속세에 대한 부정적인 정치적 여론이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이를 보면 현재 우리나라도 폐지 당시 스웨덴의 상황과 유사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다음으로 본 논문에서는 여러 가정 하에 시뮬레이션 분석을 시도하였다. 분석의 목적은 상속세와 자본이득세의 부의 재분배 효과를 여러 상황에서 비교해보는 것이었다. 부의 재분배라는 측면에서 상속세가 자본이득세보다 당연히 효과가 클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미실현이익 과세로 인한 사회적 손실이 존재한다면 자본이득세의 재분배효과가 상속세보다 클 수도 있음을 보여주었다. 구체적으로 부의 불균형이 중간 정도이면서 상속세율과 상속세 과세범위가 넓어지면 자본이득세의 재분배 효과가 상속세보다 커진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최근 상황에 비추어 본 시뮬레이션 분석 결과는 우리나라에서도 자본이득세 도입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는 시사점을 준다.
마지막으로 자본이득세가 도입된다는 전제 하에 자본이득세 시행시 해결해야 할 쟁점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상속인에 의한 취득가액 입증, 부채나 미실현손실의 승계 여부, 증여세 등과 같은 타 세제와의 조화 등이 주요한 쟁점으로 부각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 논문은 한 국가만의 사례를 보았다는 점 그리고 제한된 가정 하에서의 시뮬레이션 분석이라는 점에서 일반화의 한계점을 갖는다. 그러나 여러 논의들을 종합해서 보자면 우리나라의 현재 상황은 자본이득세 도입 여부를 신중하게 논의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In this paper, we examined whether inheritance tax can be replaced with capital gains tax in Korea. To this end, first, the case of Sweden, which abolished the inheritance tax in 2004 and replaced it with a capital gains tax, was reviewed and the implications for Korea were reviewed. One of the reasons that Sweden abolished the inheritance tax was that the negative impact of the inheritance tax on corporate succession and the rise in asset prices caused the inheritance tax to be imposed on the middle class, thereby forming a negative political opinion on the inheritance tax. From this, it can be concluded that the current situation in Korea is similar to that of Sweden at the time of its abolition.
Next, in this paper, simulation analysis was attempted under several assumptions. The purpose of the analysis was to compare the wealth redistribution effect of estate tax and capital gains tax in different situations. Contrary to the expectation that the estate tax would have a greater effect than the capital gains tax in terms of redistribution of wealth, it showed that the redistribution effect of the capital gains tax may be greater than the estate tax if there is a social loss due to the taxation of unrealized profits. Specifically, it was found that the redistribution effect of the capital gains tax is greater than the estate tax when the wealth inequality is moderate and the inheritance tax rate and the scope of inheritance tax are widened. In light of the recent situation in Korea, the simulation analysis results suggest that discussions on the introduction of capital gains tax should begin in Korea as well.
Finally, under the premise that a capital gain tax is introduced, issues to be resolved when the capital gain tax is implemented were examined. It was found that the verification of the acquisition price by the heirs, the succession of debts or unrealized losses, and harmonization with other taxation such as gift tax, etc., were highlighted as major issues.

KCI등재

4연부취득에 관한 문제점 및 개선방안 : 지방세법 제13조의2 제1항과 관련하여

저자 : 박성욱 ( Sung Ook Park ) , 김성범 ( Seong Beom Kim ) , 김서현 ( Seo Hyun Ki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9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7-15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 하반기에 법인 및 다주택자에 대해 취득세 중과규정이 신설된 이후 지방세법 제13조의2 규정이 뒤이어 명시되었다. 특히 본 규정 제1항에 따르면 주택 취득은 지방세법상 유상승계 취득이고 이에 대한 납세의무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사실 또는 형식상의 취득 중 하나라도 충족되어야 한다. 대부분의 주택 거래는 단기간 내에 대금을 지급한 후 취득이 이루어지므로 최종 잔금을 지급하거나 소유권이전등기를 접수한 날 중에서 빠른 날을 기준으로 선택하면 된다. 반면, 거래대금을 장기간에 걸쳐서 분할로 납부하는 연부취득의 경우에는 어떤 시점을 기준으로 중과판정을 할 것인지 여부가 논쟁이 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매 연부금 지급일을 기준으로 중과판정 하는 것은 지방세법상 취득의 개념에 충족되지 않기 때문에 취득의 본질에 맞지 않다고 판단한다. 그러므로 연부취득의 중과판정과 관련된 행정안전부 유권해석사례를 분석한 결과 최종 연부금 지급일을 기준으로 삼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았다. 그리고 이렇게 최종 연부금 지급일로 적용할 경우 가산세 및 부과제척기간과 관련된 내용을 추가적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였다. 왜냐하면 연부금 지급 상당액에 대한 중과세율과 기본세율의 차액에 따라 과소신고 및 납부지연 가산세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연부취득에 대한 부과제척기간도 별도의 입법규정이 없이 행정안전부 유권해석사례를 통하여 운영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따라 본 연구는 이러한 지방세법 제13조의2 제1항에 따른 중과세 판정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합리적인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현행 지방세법상 연부취득과 관련된 주택의 취득일 판정은 최종 연부금 지급일과 등기접수일 중 빠른 날로 판정하도록 명확하게 입법하는 것이 타당하다. 왜냐하면 취득의 본질적인 의미에서 최종 연부금을 지급했을 때 유상승계취득이 완벽히 성립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종 연부금 지급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신고·납부한 경우 정상적인 신고 및 납부로 갈음하도록 지방세법 제20조에 가산세 면제를 위한 별도의 규정을 입법할 필요가 있다. 또한 이러한 가산세 면제에 대한 입법을 위해 부과제척기간도 최종 잔금일 기준으로 지방세기본법에 추가로 명시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Local Tax Act Article 13-2 was specified after the regulation of the heavy taxation was established for corporations and multihouse owners in the second half of 2020. According to subsection (1) of Article 13-2, the acquisition of housing is the acquisition by succession for value under the Local Tax Act, and either factual or formal acquisition must be satisfied in order to realize the obligation to pay tax. Most houses are acquired in a short time after the payment is made, so it is possible to choose the earlier date on which the final balance of the acquisition is paid or the registration of ownership transfer is applied. However, in case of Annual Acquisitions paid in installments over the long term, the standards for heavy taxation are not specific.
Therefore, this study concludes that it does not fit the nature of acquisition to judge Annual Acquisitions based on every Annual Acquisition Payment Date because it does not meet the concept of acquisition in the Local Tax Act. As a result of referring to many cases in an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it is a reasonable to set a standard based on the final Annual Acquisition Payment Date. And when applying it, it is necessary to insert supplements related to Additional Tax and the Tax Imposition Exclusion Period. This is because it would incur Additional Tax by underreporting income and on deficiencies for delay, depending on the difference between the heavy tax rate and the basic tax rate of the Annual Acquisition Payment. In addition, there are no specific provisions in legislation for the Tax Imposition Exclusion Period of Annual Acquisition, and it is currently being operated on many cases of an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us, this study presents three reasonable proposals to solve the problem of the heavy taxation in accordance with subsection (1) of the Local Tax Act Article 13-2. First, in order to judge the date of acquisition of housing under the current Local Tax Act, it would be appropriate to legislate clearly to determine the earlier date between the final Annual Acquisition Payment Date and the Registration Date. This is because when paying the final Annual Acquisition Payment, it would meet the standard of the acquisition by succession for value in the meaning of the nature of the acquisition. In addition, it would be reasonable to legislate the exemption of Additional Tax in Article 20 of Local Tax Act to accept the normal tax returns and payments when filing them within 60 days from the final Annual Acquisition Payment Date. For this, it would also be necessary to stipulate the Tax Imposition Exclusion Period based on the final Annual Acquisition Payment Date in the Local Tax Act.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