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호남고고학회> 호남고고학보

호남고고학보 update

Journal of The Honam Archaeological Society Honam KoKo - Hakbo

  • : 호남고고학회
  • : 인문과학분야  >  인류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9-1994
  • : 2799-4686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3)~71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371
호남고고학보
71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천선행 ( Cheon Seon Haeng )

발행기관 : 호남고고학회 간행물 : 호남고고학보 7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37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무문토기 연구성과를 되짚어 보며, 청동기시대 시간적 범위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새로운 물질문화 출현이라는 익숙한 기준을 고대사의 활동무대인 중국 동북지역에까지 일률적으로 적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하였다. 물질자료의 출현을 대신하여 청동기문화의 형성·발달·쇠퇴과정을 온전하게 설명할 수 있고, 그 과정이 문화변동의 중심에 선 고조선의 성립에서 멸망까지 아우를 수 있도록 청동기시대가 재조정되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먼저 한반도는 더 이상 '청동기가 없는 청동기시대'가 아니고, 이른 시기의 청동기 출토 예가 증가하면서 청동기의 출현 시점이 빨라지고 있음을 재확인하였다. 이러한 초기 청동기는 청동기시대 시작과 더불어 무문토기문화권 내 네트워크를 통해 유입되었고, 그 시점은 기원전 2000년~기원전 1500년경으로 지역마다 편차가 있다.
다음으로 초기철기시대 특징인 청동기(세형동검), 점토대토기, 철기의 출현시점이 지역마다 상이하여 기준으로 삼기 어려움을 확인하였다. 특히 철기는 새로운 물질자료로 기술상의 획기가 될 수 있지만, 철기가 출현하여도 당시 기층문화인 세형동검문화와 문화변동의 주체였던 고조선이 지속된다. 따라서 청동기시대는 고조선이 멸망하는 기원전 2세기(기원전 100년경)까지로 이후 기원전 1세기경부터 세형동검문화를 대체하여 철기가 생활이기로 정착하고, 고화도소성, 회전판성형 등 새로운 제도기술이 도입되어 정형화되고 규격화된 토기의 대량생산체제가 서서히 갖추어지기 시작하며, 한반도를 비롯한 곳곳에서 고대국가의 기틀이 움튼다고 보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outcomes from research on Mumun pottery and investigate periodization in the Bronze Age. It turned out it's obvious that conventional standard which is new material culture like bronzeware, clay stripe pottery, and ironware cannot be applied uniformly in Northeast Area of China, which is a backdrop of ancient Korean history. This study suggests the Bronze Age should be readjusted so that it could provide complete explanation on how the bronzeware culture forms, develops, and declines in place of material culture and such process can embrace how Gojoseon was established and collapsed though this kingdom used to take center stage in cultural changes.
First off, it's reconfirmed that time of appearance with the bronzeware has been brought forward as more bronzeware in the early stage have been excavated recently, which indicates there's actually no 'Bronze Age without bronzeware' in S. Korea. It can be seen that bronzeware in the early stage flowed through Mumun pottery cultural sphere along with the beginning of the Bronze Age. The time of influx of the bronzeware was B.C. 2,000 to 1,500 and there's deviation from region to region.
Also, it's confirmed that time of appearance with the bronzeware, clay stripe pottery, and ironware that feature the early Iron Age differs regionally and it's hard to set criteria with them. Especially, it's obvious that ironware is new material data but its appearance is considered to have insignificant impact on Slender Bronze Daggers Culture which is the basic culture at the moment and social changes in Gojoseon where played a key role in cultural changes. Therefore, the Bronze Age lasted to 2nd century in B.C. when the ironware replaced Slender Bronze Daggers Culture and perfectly settled as daily supplies(利器) and the basis for ancient kingdoms in S. Korea was starting to take shape across the country in the Korean Peninsula.

KCI등재

저자 : 조진선 ( Cho Jinson )

발행기관 : 호남고고학회 간행물 : 호남고고학보 7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8-66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해남반도는 한반도 서남단에 위치하며, 해남만과 월출산에 의해 영산강유역과 구분된다. 필자는 해남반도권을 14개 소 지구로 구분해서 지석묘 분포밀도를 살펴 보았는데, 분포밀도가 높은 지구(a·b등급), 낮은 지구(c·d등급), 지석묘가 없는 지구로 나누어진다. 지석묘 분포밀도가 높은 지역은 북동부의 성전·강진-도암(북) 지구에서 해남반도 중부를 거쳐 서남부에 있는 화산·현산-송지(북) 지구로 이어진다. 이를 벗어난 지역은 분포밀도가 낮거나 지석묘가 확인되지 않는다. 이를 바탕으로 해남반도권 지석묘의 분포밀도 등급선을 작성해 보면, A등급선은 성전→계곡→마산→산이 지구와 강진-도암(북)→옥천→해남-삼산→화산 및 현산-송지(북) 지구로 이어진다. B등급선은 북서부의 화원반도와 남동부의 강진만 서안지역으로 이어진다. 해남반도 남단의 북평지구와 송지(남)지구에서는 아직까지 지석묘가 확인되지 않았다.
해남반도권과 탐진강유역권을 함께 살펴보면, 이 지역에서 지석묘는 북동쪽에서 남서쪽으로 갈수록 분포밀도가 낮아진다. 또한, 탐진강 상류 지역은 Ⅰ기부터, 탐진강 중류~해남반도 동북부 지역은 Ⅲ기부터, 해남반도 중부와 서남부 지역은 Ⅳ기부터 지석묘가 조영되기 시작한다. 이는 지석묘가 탐진강 상류 지역부터 점차 해남반도 쪽으로 확산된 것을 나타낸다. 광주·전남지역 지석묘에서는 Ⅲ기부터 세형동검-점토대토기문화 유물들이 확인되기 시작하기 때문에 해남반도권 지석묘의 상한연대는 기원전 3세기를 크게 상회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로 보아, 해남반도권에서 지석묘가 가장 활발하게 조영되는 시기는 기원전 3세기경부터 기원전후경까지이며, 기원후 1~2세기에도 지석묘가 조영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Haenam peninsula is located in the southwestern corner of the Korean peninsula and is separated from the Yeongsan river basin by Haenam Bay and Wolchul Mountain. Based on the density of dolmens in the area, the Haenam Peninsula can be divided into 14 areas that are categorised into 5 grades: A and B grades are areas with high density of dolmens, C and D grades are areas with low density, and a remaining grade for areas with no dolmens. Areas with high dolmen density form a band ranging from the northeast to the southwest of the Haenam Peninsula. In areas outside of this band, the density of dolmens is low or absent.
There are two grade A bands on the Haenam Peninsula. One of which passes through Seongjeon - Gyegok - Masan - Sani, and the other one passes through Gangjin-Doam(North) - Okcheon - Haenam-Samsan - Hwasan and Songji(North). Outside of these two grade A bands, the Hwawon Peninsula in northwest Haenam Peninsula, and the west coast of Gangjin Bay in southeast Haenam Peninsula are categorised into grade B due to the lower density of dolmens in these areas. No dolmens were identified in the southern tip of the Haenam Peninsula.
Considering the appearance of dolmens in Haenam Peninsula and Tam-jin river basin, dolmens appeared first in the northeast in high densities and then spread to the southeast in lower densities. Therefore, it is believed that dolmens first appeared in the upper reaches of the Tam-jin river basin and gradually spread toward the Haenam Peninsula. In the Haenam peninsula, many dolmens were constructed from 3rd century BC to early 1st century AD, and a few were constructed in the 1st and 2nd centuries AD.

KCI등재

저자 : 김동일 ( Kim Dong Il )

발행기관 : 호남고고학회 간행물 : 호남고고학보 7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7-10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비파형동검과 세형동검은 주조 및 마연 후, 검신·검병·검파두식이 조립되어야 완성된다. 그러므로 동검에 대한 연구는 검병과 검파두식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 본 연구는 그 일환으로 검병의 등장과 변천 과정에 집중하였고, 이 과정을 통해 비파형·세형동검의 검병을 종합적으로 고찰하며, 동시에 새로운 시야를 제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검병 변천과정의 의미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기원전 9세기 말에서 기원전 6세기 전반까지 요령성 서부지역과 요령성 동부지역은 서로 다른 비파형동검을 사용하였다. 이는 학계에서 보편적으로 인식하는 것처럼 검신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검병과 검파두식까지 포함된 형태에서 현격한 차이를 확인하였다.
둘째, 기원전 9~8세기 한반도는 요령성 동부지역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입주형 검파두식이 등장하지만, 이 검파두식은 석검 및 목검과 조합된다. 그 형태는 중국 동북지역과 달리 검파두식이 검병의 반부에 삽입되지 않는 형태로 발전하며, 검파두식은 검병의 반부에 얹어서 사용하는 형태로 발전한다.
셋째, 현재 세형동검의 기원에 대해 학계에서는 중국 동북지역의 말기 비파형동검(소위 요령식 세형동검)을 기원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입주형 검파두식의 계승성, 검파두식과 조합되는 검병의 구조 및 형태 등을 고려할 때, 중국 동북지역의 말기 비파형동검은 한반도 출토 세형동검의 기원이 될 수 없고, 한반도의 비파형동검에서 자체적인 발전을 통해 형성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넷째, 세형동검의 검병 제작기술과 구조, 검파두식의 형태 등을 고려할 때, 철검의 제작집단과 세형동검집단의 계승성을 상정할 수 있다. 즉, 철검의 제작집단은 철기 기술을 수용한 기존의 세형동검 제작집단에서 발전하였음을 알 수 있다.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and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from the Korean Peninsula and northeast China were completed only after casting, polishing, and assembly of the blades, hilt, and pommel fitting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tail the appearance and transition process of the hilt of mandolin-shaped and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in order to properly understand the mandolin-shaped and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and through this process to provide a new perspective through a comprehensive examination of the hilts of mandolin-shaped and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The transition of the hilts may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from the end of the 9th century BC to the beginning of the 6th century BC, the Liaoxi and Liaodong regions used different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This does not refer to only the blades known to scholars;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form of the hilt and the pommel fittings.
Second, in the 9th-8th century BC, the Korean Peninsula was strongly influenced by the Liaodong region, in conjunction with which a new type of upright column-type pommel fitting appeared on the Korean Peninsula, but stone daggers and wooden daggers were combined. Unlike the northeast region of China, the form developed into a form that did not insert the pommel fittings into half of the hilt.
Third, scholars currently recognize the origin of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as the lat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so-called Liaoning-type slender bronze daggers) in the northeast region of China. However, considering the succession of upright column-type pommel fittings and the structure and form of the hilt combined with the pommel fittings, the lat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in the northeast region of China cannot be the origin of the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of the Korean Peninsula. Instead, it is very likely that this style formed independently as a development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of the Korean Peninsula.
Fourth, considering hilt production technology and the structures of the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and pommel fittings, the iron dagger production group can also be assumed to have succeeded the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s. In other words, the iron dagger production group can be understood as developing from the existing Korean Peninsula-type slender bronze dagger production group through the acceptance of iron technology.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