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동문화연구 update

  •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3820
  • : 2714-0040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64)~117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1,511
대동문화연구
117권0호(2022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국 한문 고전자료와 학술 플랫폼

저자 : 陳在敎 ( Jin Jae-kyo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4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방대한 한문 고전자료를 디지털 환경에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고찰한 것이다. 디지털과 스마트 환경에서는 개인이 쉽게 접근하기 힘든 한문 고전자료라하더라도 가공의 과정을 거쳐 플랫폼 형태로 구성하여 컨텐츠로 만들고 이를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를 위해 전근대 동아시아 지식과 지식인지도의 사례를 통해 이를 제시해 보려고 하였다. 지식과 지식인지도는 기왕의 것과 다른 하나의 학술 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학술사적 지평은 넓다. 더욱이 전근대 지식과 지식인지도를 통해 새로운 지식의 수용과 생성의 궤적과 그 추이를 확인할 수도 있으며, 한편으로는 다양한 지식의 수용과 유통 등을 통해 새로운 지식의 생성과 변이, 그리고 지식과 관련한 다양한 내용이 사회와 어떻게 만나고 있는가도 확인해 볼 수 있다. 이러한 것은 개인 연구가 할 수 없는 연구의 시야와 연구 방법을 제시해 준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This thesis examines how to utilize the vast amount of classical Chinese material in a digital environment. Basically, even in a digital and smart environment, even if it is a classic Chinese material that is difficult for individuals to easily access, it is desirable to make content and utilize it by going through a process of processing and composing it in the form of a platform. For this purpose, as an example, I tried to present this through the case of pre-modern East Asian knowledge and knowledge map. In particular, the horizon of academic history is wide in that knowledge and knowledge map show an academic field that is different from previous ones. Moreover, through pre-modern knowledge and knowledge map, it is possible to check the trajectory of acceptance and generation of new knowledge and its trends. You will also be able to check how you are meeting with society. This is also meaningful in that it provides a perspective and research method for research that cannot be done by individual research.

KCI등재

2『擇里志』 이본 종합DB 사업의 성과와 학술적 활용방안

저자 : 安大會 ( Ahn Dae-hoi ) , 林映吉 ( Yim Young-gil ) , 金世鎬 ( Kim Se-ho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9-7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擇里志』는 조선 후기 李重煥(1690~1756)이 저술한 한국의 대표적 지리서이다. 「八道論」과 「卜居論」을 큰 틀로 삼아 팔도의 살기 좋은 지역과 산수가 빼어난 곳 등을 기록하였다. 『택리지』는 세상에 나온 직후부터 독자들의 주목을 받아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200종을 상회하는 이본의 수량이 『택리지』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인기를 단적으로 말해준다. 수많은 이본 가운데는 시기별·지역별·당파별로 필사자가 자의적 개작을 시도한 경우가 다수 포착된다. 그중 기존의 정본화 작업으로 수렴할 수 없는 유의미한 기록을 담고 있는 이본, 독창적인 편목과 구성으로 재편한 이본 등 30종을 선별하여 DB로 구축하는 사업을 수행하였다.
'『택리지』 이본 종합DB' 과제를 진행한 결과, 정본에 실리지 않은 중요한 정보가 여러 이본에 산견될 뿐만 아니라, 방대한 이본 중에서도 내용 및 형식상에 몇몇 특정한 경향성이 발견되었다. 이 논문에서는 그 특징적 사례를 네 가지로 나누어 제시하였다. 일례로 「팔도론」의 '전라도' 조에서는 지역을 대표하는 인물이 이본마다 추가되는 양상이 나타난다. 평양의 연광정('평안도' 조)이나 양근의 미원촌('경기도' 조) 등과 같이 특정 장소에 얽힌 유래를 더욱 풍성하게 보충한 경우도 발견된다. 또한 치원본 『택리지』의 '황해도' 조와 같이 특정 지역을 바라보는 이중환의 시각과 상반된 평가를 내린 경우도 보인다. 한편, 『동국산수록』 계통의 이본군에서는 편목 및 구성을 과감하게 개편하여 전혀 다른 형태의 『택리지』로 변모한 양상도 확인할 수 있다.
'『택리지』 이본 종합DB' 연구 성과는 향후 고전 텍스트 DB화 사업에 다양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평가한다. 첫째, 『택리지』 이본에 대한 번역 및 연구를 통해 각 이본이 지닌 시대적·사상적·문화적 의미를 도출할 수 있다. 둘째, 종래 광문회본 『택리지』에 천착했던 연구에서 벗어나 이본을 활용한 학제 간 연구를 통해 새로운 지식정보를 도출할 수 있다. 셋째, 일반적으로 정본화 작업이 완료되면 도외시하던 이본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향후 이본 연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본 사업의 성과가 디지털 인문학적 방법론을 적용한 고전 문헌 연구의 발전에 작은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


Taengniji(擇里志) is Korea's representative geography book written by I Jung-hwan (1690-1756) in the late Joseon Dynasty. Using Paldoron(八道論) and Bokgeoron(卜居論) as a large framework, the land worth living in the eight provinces of Joseon and places with outstanding landscape were recorded. Immediately after Taengniji came out into the world, it quickly spread with the attention of readers. The quantity of the different versions, which exceeds 200 species, clearly shows the high interest and popularity of Taengniji. Among the numerous different versions, there are many cases in which the scribe attempted arbitrary modifications by period, region, and party. Among them, a project was carried out to construct into a Database by selecting 30 types, including different versions, which contains meaningful records that cannot converge to the existing original work, and different versions, which was reorganized into an inventive cataloging and composition.
As a result of conducting 'The integrated database of Taengniji's different versions' project, it was confirmed that, important information which was not included in the original book was found in several different versions, and some specific trends in content and format were found among the vast different versions. In this paper, characteristic examples are presented in four categories. For example, in Paldoron's Jeonra-do section, a person representing the region is added to each different versions. In some cases, it is found that the origins of certain places are more abundantly supplemented, such as Yeongwangjeong in Pyongyang(Pyeongan-do section) and Miwonchon in Yanggeun(Gyeonggi-do section). In addition, there are cases that the view of a specific area is evaluated contrary to that of I Jung-hwan such as the Hwanghae-do section in the Chiwon version of Taengniji. On the other hand, in the different versions of the Dongguk-sansurok(東國山水錄) lineage, it can be seen that it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ompletely different form of Taengniji by boldly reorganizing the cataloging and composition.
The results of 'The integrated database of Taengniji's different versions' project are evaluated to provide various implications for the classical text DB project in the future. First, through translation and research on the different versions of Taengniji, it is possible to derive the historical, ideological, and cultural meanings of each different versions. Second, it is possible to derive new knowledge information through interdisciplinary research using the different versions, away from the research that has been devoted to the existing Gwangmunhoe version of Taengniji. Third, it is expected that the value and meaning of the different versions, which was neglected in general during the originalization work, will be recalled, and revitalize the research on the different versions in future. In addition, it is hoped that the performance of this project will serve as a small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classical literature research applying digital humanities methodology.

KCI등재

3사마천(司馬遷)의 비판적 『論語』 읽기와 그 서사 ― 學而篇 '有子曰'의 사례

저자 : 金秉駿 ( Kim Byung-joo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10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논어』의 첫 번째 편인 학이편에는 '有子曰'로 시작되는 내용이 세 차례 등장한다. 과거 공자의 제자인 유자 즉 유약의 말로 간단히 간주해 왔지만, 그러기에는 여러 가지 의문이 남는다. 특히 유자라는 인물과 관련해 전해지는 전국시대에서 한대에 이르는 자료를 참조하면 그 의문은 더욱 증폭된다. 필자는 먼저 통가자의 분화 과정에서 '有子曰'이 '又子曰'로 이해되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어법상의 문제가 남기는 하지만, 한대의 名儒들조차 '有子曰'을 '孔子曰'로 읽었다면 그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그러나 결국 현행본과 같이 '有子曰'로 정착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은 당시 적지 않은 자들이 이를 有子의 이야기로 받아들였다는 것도 분명하다. 이러한 혼란 속에서 『사기』 「중니제자열전」에서 사마천이 선택한 서사 방식이 매우 흥미롭다. (1)有子를 공자의 제자 열전 중 맨 뒤편에 배치할 뿐 아니라 字를 누락하는 방식으로 '有子曰'에 대한 의심을 드러내었다. (2)하지만 일단 『논어』에 '有子曰'이라고 기록되었고 이를 당시 적지 않은 사람이 공자가 아니라 有若의 말로 이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소개했다. (3)그렇다고 이를 도저히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웠기 때문에 반증을 제시하며 그 자료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사마천도 '有子曰'을 '又子曰'로 읽거나 또 한대 유가들과 마찬가지로 '有子曰'을 '孔子曰'로 읽었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사마천은 '有子曰'로 읽는 당시 주류의 독법을 일방적으로 부정하지 않았다. 그 대신 그는 일단 당시 유행했던 독법을 소개한 뒤 그것의 신뢰성에 강한 의문을 던지는 방식을 사용했다.


In the first chapter of the Lun yu 論語 (“Analects”), the phrase you zi yue 有子曰 appears three times. The two graphs you zi 有子have traditionally been interpreted as being an honorific moniker (i.e., Youzi or “Master You”) of an individual named You Ruo 有若, who is listed in historical sources as being a disciple of Confucius. However, questions remain. These are amplified by records about the historical figure You Ruo from sources spanning from the Warring States (465-221 B.C.E.) to the Han (206 B.C.E.-25 C.E.) period. In this article, I first suggest the possibility that the phrase written as you zi yue 有子曰 (trad. read as “Master You stated…”) was understood as being you zi yue 又子曰 (“The Master further stated…”) in Warring States, Qin, and early Han manuscript culture where the use of variant graphs was common. Although I admit this reading is somewhat problematic grammatically, the possibility is nevertheless a likely one, especially considering that Han dynasty scholars read the phrase you zi yue 有子曰 (trad. read as “Master You stated…”) as Kong zi yue 孔子曰 (“Master Kong stated…”). However, it is also clear that many at the time believed that these two graphs referred to the disciple Youzi 有子, and so scholars had no choice but to settle on a reading of them as you zi yue 有子曰 (“Master You stated…”). In analyzing this process of interpretation, Sima Qian's 司馬遷 (145-86 B.C.E.) narrative method that informs his Shi ji 史記 (“Records of the Historian”) is very relevant. Three crucial points emerge: (1) Sima Qian's mention of Youzi is placed near the end of the biographies of Confucius' disciples, and his doubts about the putative figure of Youzi can be inferred from his demurring to identify the historical figure You Ruo 有若with the honorific moniker Youzi 有子. (2) There was certainty that the phrase you zi yue 有子曰 appeared in the Lun yu, and many people at the time understood the two graphs as referring to Youzi rather than Confucius, and so Sima Qian introduced the figure of this disciple as such. (3) Sima Qian presented evidence that was difficult to accept and raised questions about the historical record. It is highly likely that Simaqian read you zi yue 有子曰 (trad. “Master You stated…”) as you zi yue 又子曰 (“The Master further stated…”) or as Kong zi yue 孔子曰 (“The Master further stated…”) like other Han dynasty scholars. Despite his skepticism, Sima Qian did not unilaterally deny the mainstream reading of the phrase at the time (which was to read the phrase as referring to Youzi). Instead, he introduced the reading that was popular at the time and applied his method of historical inquiry to question its credibility.

KCI등재

4고려 충선왕대의 문산계 개편 및 이후의

저자 : 李康漢 ( Lee Kang-ha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7-170 (6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충선왕은 재위기간 동안 두 차례 문산계를 개편한 바 있는데, 본고에서는 그의 복위년(1308) 문산계를 검토하였다. 충선왕 복위년 문산계는 관계(官階)들의 다양한 명칭으로도 주목되지만, 기존 문산계의 대부계가 종1품에서 5품까지였던 것과는 달리 정1품에서 4품까지가 대부계였던 특징이 있다. 1308년 문산계의 가장 큰 의미는 고려 전·중기 문산계의 관직-관계 품급 불일치 현상을 해결했던 점에 있지만, 몇 가지 시행착오도 내포하였다. 이에 1310년 2품계 및 5품계를 조정했는데, 재상의 관직 품급에 맞춰 고위 관계의 품급을 조정하고 5품 관직자들도 달래기 위함이었다. 이후 충숙왕대인 1325년을 전후하여 정1품 관계를 세분하고 충선왕대의 통헌대부를 충렬왕대의 봉익대부로 개명했으며, 14세기 중·후반인 공민왕대에는 문산계 대부계의 위상 자체가 충선왕대에 비해 하락하는 추세도 감지된다. 충선왕대 제도개혁의 대표적인 사례로서의 충선왕 문산계는, 14세기 100여 년간 운영된 제도임을 감안할 때 조선시대 문산계 연구에서도 주목해야 할 대상이라 생각된다.


During his reign, King Chungseon of Goryeo renovated the Goryeo government's Munsan-gye system twice, first in 1298, and then in 1308. In this article, the latter version is examined. This system of Chungsoen is known for all the new names given to the individual ranks, but another important difference from the previous Goryeo system was the Daebu portion, as in Chungseon's system it began at Jeong-1 rank(unlike the previous Jong-1 rank) and ended in the 4th (unlike the previous 5th). With this new Munsan-gye system, Chungseon was able to remedy an age-old problem that plauged the previous system, in which the Munsan-gye rank awarded to an individual official did not match the rank of the governmental post that individual was in possession of at the time. Of course, there were some glitches in Chungseon's new design as well, so two years later in 1310, he rectified such problems by modifying the 2nd and 5th ranks. Then later, his son King Chungsuk divided the Jeong-1 rank, while also renaming Chungseon's Tongheon Daebu to Bongik Daebu (from King Chung'ryeol's days), and even later, his grandson King Gongmin seems to have operated the system in a manner which led to the overall stature of the Chungseon-designed Munsan-gye system deteriorating a little bit. Nonetheless, this system developed by Chungseon was another example of his efforts in the early 14th century which continued with the intention of overhauling many aspects of the Goryeo system.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system was maintained for nearly a century, which was not that short considering the previous system was only operated for less than two centuries, I think the system itself deserves more attention than it had from researchers in the past.

KCI등재

516세기 공납제(貢納制) 운영 변화의 구조적 원인과 배경

저자 : 蘇淳圭 ( So Soon-kyu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1-20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6세기 공납제는 민호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국가시스템의 존속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폐단'으로 언급되었다. 때문에 많은 연구가 16세기 공납제를 다루었으며, 공납제 운영의 다양한 양상들이 규명되었다. 그러나 기존연구에서 다루고 있는 16세기 공납제 운영의 변화 모습이 왜, 어떻게 발생하였는지에 대해서는 몇 가지 점에서 재검토의 여지가 있다.
우선 기존연구에서는 16세기 공납제 운영의 모습을 15세기 제도의 연장에서 찾지 않고, 뒷 시기인 17세기와의 상호관련성 하에서 고찰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공납제 운영 양상을 17세기 후반의 대동법 성립의 하나의 배경으로서 서술하였다. 이러한 시각은 결국 16세기 공납제 운영의 모습이 왜 그렇게 변화하였는지를 계기적으로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으로 작용하였다. 본고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15세기 이루어진 재정구조의 정착과 정비의 결과로서 16세기 공납제 운영의 변화상을 구명해 보고자 하였다.
또 기존연구에서는 16세기 이후 재정적 위기, 연산군에 의한 폐정 등이 공납제 운영상의 모순을 증가시켰다고 언급하였다. 그러나 15세기 제도정비의 결과와 16세기 상황을 함께 염두에 둘 때, '재정적 위기'란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으며 그것이 실재하는지도 의문이다. 아울러 연산군에 의한 폐정이 존재한 것은 사실이지만, 4~5년에 불과한 연산군대 정치적 유산이 한 세기에 걸쳐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는 없다. 본고는 기존 연구에서 이미 충실히 밝혀진 내용을 바탕으로, 16세기 공납제 운영 변화의 원인과 배경을 보다 구조적으로 파악해 보고자 하였다. 논의의 층위를 중앙, 지방, 왕실로 구분하여 이들의 상호관계 속에서 공납제 운영이 변화하는 모습을 추적해 보도록 하겠다.


Tributary system was regarded as a representative 'malady' that increased the burden of individual households and threatened the survival of the national system in the 16th century. Therefore, many studies dealt with the tribute system of the 16th century, and as a result, various aspects of the tribute system operation were identified. However, there is room for reexamination in some respects as to why and how the tribute system operation was changed in the 16th century, which was investigated in previous studies.
First of all, previous studies examined the operation of the tribute system in the 16th century by taking into account the correlation with the later 17th century, rather than considering it as an extension of the 15th century system. In addition, they described the aspect of the tribute system operation as a background to the establishment of Daedongbeop(大同法) in the late 17th century. This view eventually acted as a great difficulty in understanding why the operation of the tribute system was changed in the 16th century. Accordingly,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changes of the tribute system in the 16th century as a result of the settlement and reformation of the financial structure established in the 15th century.
Besides, according to previous studies, the financial crisis after the 16th century and misgovernment by King Yeonsan(燕山君) increased the contradiction in the operation of the tribute system. However, it is not clear what the financial crisis was and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existed, in view of the results of institutional reform in the 15th century and the situation in the 16th century. Although it is true that there was misgovernment by King Yeonsan, it cannot be said that the political legacy in the reign of King Yeonsan, which was only 4~5 years old, had an impact over a century. This study aimed to more structurally understand the causes and background to the changes of tribute system operation in the 16th century, based on the findings faithfully revealed in previous studies.
This study will trace the changes in the operation of the tribute system in their relationship by dividing the discussion into central, regional, and royal court.

KCI등재

6茶山 占法[蓍卦法]과 白雲 占法의 문제점 탐색

저자 : 曺喜寧 ( Cho Hie-young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7-24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글은 다산 정약용과 백운 심대윤의 점법의 설시법과 점단법을 분석하여 문제점을 탐색함을 목적으로 한다. 먼저 周易占으로 통용되는 주자 점법의 설시법과 점단법을 살펴보았다. 주자 설시법의 문제점은 사상발생 확률의 불균형을 들 수 있다. 점단법의 문제점은 多爻變時 占辭가 충돌하는 것과 『左傳』 점사 '艮之八'에 대한 해석의 임의성을 들 수 있다. 다산 점법에서 설시법의 문제점은 시초에 인공적으로 숫자를 새기고 시초를 세지 않고 뽑는 행위가 문제라고 봤다. 다산 점법의 점단법에서 문제점은 크게 2가지이다. 하나는, 설시해서 다효변이 나올 경우는 주역점이 아니고 하나라 상나라 점법이라고 하면서 정작 그 내용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다효변시 점단할 1개 변효를 구하기 위해 11,520개 죽책인 만수책을 운용하는 문제이다. 하나의 占事에 50개 시초와 11,520개 죽책으로 2번 점치는 행위를 할 수 있는지 여부와 주역점에 2개의 점의 도구가 필요한 근거가 있는지를 문제점으로 봤다. 만수책은 실제 점사에 운용하기에 현실성이 부족하다고 봤다. 11,520개의 죽책과 이것을 담을 450여 개의 점대통이 필요한데 이것을 현실적으로 만들기 어렵고 설령 만들더라도 그것을 실제 점사에 운용하기 어려움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백운 점법은 설시법에서는 주자와 같이 사상발생 확률의 불균형이 문제이다. 점단법의 문제점은 동효의 9,6을 더하고 4로 빼서 나머지가 7이면 본괘 괘사로 점단하고, 8이면 지괘 괘사로 점단하는 것은 효변설의 입장에서 문제라고 봤다. 또 5,6,7,8의 수로 점단하려는 괘와 효를 구하는 명시적 근거나 관습적인 사례가 있는지 궁금했다. 아울러 '數動爻'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없어서 변효 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左傳』과 『國語』의 다효변의 점례를 분석한 결과 어느 점법이 정확한지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전체적으로 보면 다산의 점법은 세밀하지만 복잡하고 백운의 점법은 간단하여 허점도 있다. 다산은 선학들이 논하지 않은 부분까지 살펴서 새로운 점법을 창안한 그 치밀성은 참으로 놀랍다. 허나 만수책과 하상지구법이 다산 점법의 아킬레스건이다. 특히 만수책 때문에 다산 점법이 '口頭占法', '紙上易占'으로 전락할 가능성을 우려한다.


This article aims to identify problems by critically comparing and analyzing the divination methods of Dasan Jeong Yak-yong(茶山 丁若鏞) and Baek-woon Shim Dae-yunBaek-woon(白雲 沈大允).
First, we looked at the Zhu Xi' divination((朱熹 占法) method, which is commonly used as I-ching's divination(周易占). His problem is the imbalance in the probability of occurrence of Sasang(四象). Also, when Duoyaobian(多爻變:爻亂動) occurs, the explanation of divination conflicts and the Zuozhuan(『左傳』)'s arbitrariness of interpretation of 'Gangipal(艮之八)'.
Dasan's divination(茶山 占法) has several problems. First, the act of artificially engraving numbers on milfoil stalks(蓍草) and pulling them out without counting them is a problem. Second, when Duoyaobian occurred, it was not the I-ching's divination but the Old Method of Xia-Shang Period(夏商之舊法), but did not reveal what the content was. Third, it is a problem of operating the 11,520 bamboo pieces(11,520개 竹策) of Mansuchaeg(萬數策) to save one yaobian(1爻變) at the time of Duoyaobian. I looked at the problem of whether it is possible to do 2 counting milfoil stalks with 50 pieces of milfoil stalks and 11,520 pieces of bamboo in one divining method, and whether there is a basis for needing two tools for divination. Mansuchaek(萬數策) saw that it was not realistic enough to be used in real-life divination. In other words, it is difficult to make realistically, and even if it is made, it is difficult to operate it in actual divination.
The problem with Baek-woon's divination(白雲 占法) is the imbalance in the probability of occurrence of Sasang(四象). Also, adding 9 and 6 of Donghyo(動爻) and subtracting it by 4, if the remainder is 7, judge it with the main gwasa(本卦 卦辭). In addition, if the remainder is 8, judge it with a jigwae gwasa(之卦 卦辭), which I saw as a problem from Yaobian(爻變說)'s point of view. I wondered if there were any explicit grounds or customary cases for finding the divination to judge with the numbers 5, 6, 7, and 8. In addition, there is no clear position on 'Count Donghyo(數動爻)', so it is difficult to find a one yaobian.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ase of Duoyaobian(多爻變) of the Zuozhuan(『左傳』) and the Guoyu(『國語』), it was difficult to determine which divination method was correct.
In general, Dasan's divination is detailed and Baek-woon's divination is simple, so there are loopholes. The meticulousness of Dasan's new divination by examining parts that the older alumnus did not discuss is truly astonishing. However, the Mansuchaeg(萬數策) and the Old Method of Xia-Shang Period(夏商之舊法) is the Achilles heels of Dasan's divination(茶山 占法). In particular, there is a possibility that Dasan's divination will be reduced to 'Gudu divination(口頭占法)' and 'Gisang divination(紙上易占)' because of the Mansuchaeg(萬數策).

KCI등재

7紫霞 申緯와 淸代 文人들의 交遊 연구(1) ― 교유의 종합적 회고와 翁方綱·翁樹崑 부자와의 翰墨緣

저자 : 李炫壹 ( Lee Hyun-il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3-304 (6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紫霞 申緯(1769~1847)가 활동했던 시기는 韓·中 문인들의 交遊가 매우 활발하던 시기였으며, 자하 스스로도 1812년 하반기에 進奏兼奏請使의 書狀官으로 직접 燕行에 참여하였다. 연행을 통해서 翁方綱을 비롯한 淸나라의 여러 문인들과 직접 교유하였고, 귀국 이후에도 使行을 떠나는 벗들을 통해 詩文書畫을 주고받을 수 있었다. 또 자하가 남긴 시와 서화를 보고 서신으로 교유를 청하는 청나라의 문인들이 하나둘 생겨나 한동안 이들과의 교유가 지속되면서 詩名이 중국에까지 퍼졌다.
우리에게 秋史 연구자로 잘 알려진 후지츠카 치카시(藤塚鄰, 1879~ 1948)는 『淸朝文化東傳の硏究』에서 “『警修堂全藁』와 『警修堂焚餘錄』은 조선 시단이 낳은 훌륭한 저작일 뿐만 아니라 실로 조선과 청나라의 문화 교류를 말해 주는 寶庫”라 평하였다.
자하의 『警修堂全藁』에는 청나라 문인들에게 보낸 시와 벗들에게 지어 준 燕行別章이 적지 않게 수록되었으나, 談草나 산문으로 쓴 燕行錄이 전하지 않는 상태이고, 자하와 옹방강과의 교유 역시 추사의 그늘에 가려서 상대적으로 관심을 적게 받았었다. 다행히 최근에 문헌학과 연행 연구에 조예가 깊은 중진과 신진 연구자들의 알찬 성과가 발표되어 이 방면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
필자는 이러한 성과들의 바탕 위에 먼저 李尙迪의 요청으로 자하의 아들인 申命準이 그려 준 「黃葉懷人圖」에 쓴 「題蕅船黃葉懷人圖」에 주목하였다. 이 작품은 자하가 晩年에 그때까지 사귀었던 중요한 청나라 문인들과의 인연을 담은 長篇古詩로, 단락을 나누어 번역하고 관련 자료를 引證하여 交遊考의 序說로 삼았다.
그리고 翁方綱·翁樹崑 父子와의 翰墨緣을 집중적으로 고찰하였다. 우선 寶蘇人의 念願이라 할 수 있는 『施注蘇詩』와 「天際烏雲帖」을 拜觀한 사실을 살펴보고, 이와 관련하여 지은 시들의 의미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어서 石墨書樓에서 의기투합한 王汝翰이 그려 준 자하의 小照와 여기에 쓴 옹방강의 題詩, 자하의 和韻, 翁樹崑과 金正喜의 題詩를 살펴보고, 아울러 귀국 이후 옹수곤이 보내온 그의 小照에 쓴 자하의 題詩를 읽어 보았다. 또 紫霞가 그린 墨竹과 옹방강이 써서 보내 준 '警修堂'과 '淸風五百間' 扁額과 관련한 시들을 검토해 보았다. 또 자하가 옹수곤에게 선물 받은 元代楊維楨의 山水畫의 존재에 대해서 관련 자료를 찾아 변증하였다. 마지막으로 百濟의 옛 터에서 출토된 기와로 만든 벼루인 鴛鴦舃이 자하에게서 柳最寬으로, 유최관에게서 옹수곤으로 넘어가는 과정을 추적하고, 옹수곤이 만든 원앙석의 拓本을 입수한 韓培永의 요청으로 다시 紫霞가 이를 기념하는 시를 짓는 과정을 기술하였다.
이처럼 자하와 청나라 문인들의 교유는 翰墨을 매개로 結緣하는 공간이기도 하고, 한묵의 競演場이기도 했다. 연행과 청나라 문인들과의 교유는 18세기 후반 北學이 탄생한 공간에서 文藝를 매개로 교류하는 곳으로 성격이 점차 바뀌어 갔다.


Shin Wi(申緯) was the most influential poet in 19th Century Chosun Dynasty. He is also known as an outstanding poet in China. And he was a man of three perfections-poet, calligrapher, and painter.
In his period, it was common that literati of Chosun had companionship with Qing Dynasty literati. Especially through travel to Beijing as an envoy(燕行), they took a choice for it. Their acquaintance didn't just build friendships, but created a new world that made by poetry, calligraphies, paintings and variety of antiques. This paper is intended as the first in a series of papers dealing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Shin Wi and Qing Dynasty literati.
In this paper, First of all, I took a close look at Shin Wi's Poem on a picture of longing for friends in autumn leaves, by dividing them into paragraphs. Because this work was originally written for Lee Sangjeok(李尙迪), but comprehensively contained the companionship of Shin Wi and Qing dynasty literati.
And I especially focused on companionship with Weng Fanggang(翁方綱)and Weng Shukun(翁樹崑). Weng Fanggang was an eminent scholar, and he was famous for his calligraphy, and had a deep knowledge of inscriptions on bronzes and stones. He also was one of important poetic theorist and critics. Weng Shukun was his son.
Weng Fanggang did a favor for Shin Wi and showed him rare book and calligraphy work. Shin Wi exchanged a lot of poems, prose, and calligraphy works with Weng Fanggang and Weng Shukun.

KCI등재

8『논어』 攻乎異端장 고찰 ― 조선후기 諸說을 중심으로

저자 : 兪英玉 ( Yu Young-og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05-33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攻乎異端장은 '攻'·'已'의 풀이에 따라 크게 ①이단을 專治하면 해롭다, ②이단을 공격하면 해가 그친다, ③이단을 공격하면 해롭다고 해석된다. 『집주』가 '攻'을 '專治'로 보았기에, 조선시대 다수의 학자들은 이를 따랐다. 다만 攻擊-止설은 專治설보다 闢異端의 메시지가 강하기에 이를 따르는 학자들도 종종 있었다. 하지만 ③의 攻擊설은 闢異端에 위배되는 듯해 따르는 학자가 거의 없었다.
專治설에는 “專治하면 해롭고 略治하면 無害한가?”라는 의혹이 계속되었는데, 이를 불식시키는 방법은 두 가지다. 하나는 小註의 주자설 등에 주목하여 '專治'의 함의가 “略治는 해도 된다”는 말이 결코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楊墨老佛과 같은 邪說을 이단으로 보는 朱子와 달리 小道, 즉 百工衆技를 이단으로 규정하는 것이다. 이단을 小道로 규정하면 略治는 해도 되기에 專治설의 오해를 불식시킨다. 하지만 이단을 邪說과 구분함으로써 상대적으로 이단에 대한 비판이 가벼워지는 단점이 있다.


Gonghoyidan, a chapter of 『Lunyu』 is differently interpreted depending on how to understand letters 'Gong' and 'Yi'. More specifically, ①Full devotion to heresy does harm, ② Aggression of heresy ceases harm, and ③Aggression of heresy does harm. A majority of Joseon's scholars took 'Gong' as 'devotion', for 『Jiphu』 did so. However, a few of them followed the idea of aggression-cease because it implies excluding heresy more strongly than devotion to heresy. Few or no scholar accepted the idea of aggression as in the above ③, because it seemingly fail to comply with rejecting heresy.
By the way, the idea of devotion kept causing a particular suspicion, “Is full devotion or dealing with heresy in a full way harmful, but light devotion or dealing with it in a rough way unharmful” To resolve this matter has two approaches. One is to note minor annotations of Zhu-zi's thoughts, thereon proving that 'full devotion'has never an implication that dealing with heresy in a rough way is acceptable. The other is to define as heretical artistic skills, especially miscellaneous crafts or Baekgongjunggi without sticking to Zhu-zi's view that vicious theories like the ideas from Yang-zu, Mo-zi, Lao-zi and Buddhism or Yangmuknobul are heretical. Such definition allows for dealing with heresy in a rough way, resultantly keeping the idea of full devotion from being misunderstood. It has, however, a limitation that criticism of heresy relatively weakens due to discrimination between heresy and vicious theory.

KCI등재

919세기 후반 일본 여자교육의 모델이 된 여성들 ― 수신 교과서 『婦女鑑』의 인물 구성 연구

저자 : 朴利鎭 ( Park Lee-ji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7-37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일본 여자 수신 교과서 『婦女鑑』에 등장한 인물 구성이 갖는 특징을 살펴보았다. 연구방법은 주요 메신저로 등장하는 여성 124명의 출신 국가별 분포, 활약 시기의 편차, 그리고 신분 및 사회적 지위 요소를 구체적으로 수치화해 그 특징을 분석했다.
기원전 11세기부터 19세기에 걸쳐 총 12개국 124명의 여성이 등장하는 『婦女鑑』은 19세기 후반 일본의 근대 전환기적 양상을 잘 보여준다. 특히 서양 국가의 다양한 편재나 낯선 지역명과 함께 장거리 이동을 하는 인물의 경험이 결합하면서 국경, 인종, 민족 등 다양한 경계를 넘나드는 여성상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일본의 중국과 서양에 대한 대국의식의 변화도 알 수 있었다. 이는 일본이 문명국으로서의 자부심을 서양 인물들과 오버랩하고 나아가 일본 여성과 서양 여성을 대등하게 이해하고 평가하는 태도로 이어졌다. 또 여성들은 주로 남성의 계급, 출신에 의해 그 사회적 지위가 소개되고 있었다. 이는 여성의 직분을 딸, 아내, 어머니로 범주화하는 형태로 당시 아내라는 지위가 사회적으로 중요하게 인지되고 있는 상황을 알 수 있다. 물론 남편을 보조하거나 남성의 자리(역할)를 대체하는 형태가 아니라 온전히 여성만의 능력으로 도덕적 가치를 구현하는 여성상도 등장한다. 이러한 인물의 제시는 당시 기존과 다른 여성성을 재구성하는 것과 함께 새로운 도덕관의 재편과 확장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아내라는 직위의 재발견과 마찬가지로 자선이 문명화된 도덕률처럼 여겨지는데, 이상적인 여성이 갖추어야 할 자질로 개발된 것이다. 이렇게 범주화된 존재로서가 아니라 여성의 자아실현에 가까운 도전적이고 주체적인 여성상은 그 당시까지 개념화되어 있지 않던 자립성을 새로운 여성성으로 포섭해 가는 것이기도 했다.
『婦女鑑』은 유교 사회의, 혹은 근대 전환기의 모범적 여성상을 제시하고 이를 내면화하고 있다. 그러나 독자는 학습 과정에서 모범적 여성상을 모방(수행)하는 차원을 넘어서게 된다. 모범적 행적만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인간관계를 추체험하고 나아가 타자와의 공감 능력을 형성한다. 수신 교과서인『婦女鑑』을 반복과 모방의 세계가 아니라 재배치와 재의미화와 같은 표상 체계 속에서 파악해야 할 이유이다.


In this paper, the characteristics of the character composition appearing in the moral textbook Hujokagami in Japan were examined. The research method specifically quantified the distribution of 124 women who appeared as major messengers by country of origin, the variation in their activities, and the factors of status and social status.Hujokagami, featuring 124 women from 12 countries from the 11th century BC to the 19th century AD, showed Japan's modern transitional aspects well in the late 19th century. In particular, readers of this book were able to indirectly experience the image of women crossing borders, races, and ethnicities by combining the experiences of various Western countries, unfamiliar local names, and long-distance travelers. There is also a change in Japan's perception of China and the West. In particular, it can be seen that Japan's pride as a civilized country overlaps with Western figures. This led to an attitude of understanding and evaluating Japanese and Western women on an equal basis. Lastly, the social status of women is mainly introduced by men's class and origin.
This is a form of categorizing women's positions as daughter, wife, and mother.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the status of wife at the time was socially important. Of course, there are also images of women who embody moral values through women's unique abilities rather than subsidizing husbands or substituting men's positions (roles). The presentation of such a character reconstructs the existing femininity and also means the reorganization and expansion of a new moral view. With the rediscovery of the position of wife, charity was regarded as a civilized moral code and developed as a quality that an ideal woman should possess. The challenging and subjective image of a woman who achieved such self-realization was also to embrace independence, which had not been conceptualized up to that time, as a new femininity.
Hujokagami presents an exemplary image of a woman in Confucian society and the transition period to the modern era, and internalizes it. However, the reader goes beyond imitating (performing) the exemplary female figure in the learning process. The reader not only follows exemplary behavior, but also forms the ability to empathize with others by indirectly experiencing various human relationships appearing in the story. This means that the moral textbook Hujokagami should be grasped not in the world of repetition and imitation, but in a system of representation such as rearrangement and re-meaning.

KCI등재

10일본 외유기(1901~1905) 孫秉熙의 '文明' 개념과 文明論

저자 : 金玟錫 ( Kim Min-seok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79-41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반적으로 손병희의 '문명' 개념은 '서구 문명'을 의미하며, 이는 'civilization'의 번역어로서 이해해 왔다. 하지만 동양에서 '문명'이라는 용어는 전통적 문명관을 보여 주는 용어의 하나로서 일찍부터 널리 사용되어 왔고, 손병희의 스승인 최시형의 법설에서도 '문명'은 중요한 개념으로 등장하고 있다. 물론 그것은 'civilization'의 번역어로서의 '문명'이 아니며 손병희 역시 마찬가지다.
손병희의 스승 최시형은 최제우의 天觀과 聖人觀, 전통 사상 및 학문에 대한 입장을 충실히 계승하여, 天道를 밝힌 성인에 의해 개창되는 인류의 이상적 구현태가 '문명'이며 이를 동학이 돌이킬 것으로 자부하고 있었다. 동양의 전통적 '문명' 개념을 재해석하여 '專有'한 동학적 문명관이라 할 수 있다.
손병희 또한 이러한 동학의 문명관에 기초하여, 경제적이고 물질적인 풍요와 인간의 도덕적 발전이 결합된 고도로 발전된 이상적인 국가·사회를 문명으로 규정했다. 동시에 동서양의 문물제도가 동일하지는 않더라도 天道의 본성을 지킨 것이라면, 그 차이는 時宜에 따라 절충·변용한 결과로서 모두 '문명'으로 인정했다. 나아가 운수의 순환에 따른 현재의 동서양 문명의 격차를 인정하고, 서양 문명의 장점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을 주장했다. 이는 손병희 단계에서 동학의 문명관이 '時宜'에 따라 새롭게 혁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그가 지향한 문명은 동서양 문명이 씨줄과 날줄처럼 얽혀있는 다원주의적 성격의 '혼성·보편' 문명이었다고 할 수 있다.


Generally, the term 'Civilization' used in the enlightenment period is a translated word of 'civilization' representing the Western Civilization, and Son ByeongHee's concept of 'Civilization' has also been understood in the same way. However, 'Civilization' has been widely used as one of the terms that represent the traditional Eastern Concept of Civilization. Therefore, 'Civilization' of the enlightenment period has been a polysemic concept that entangles the traditional concept with the newly introduced that of the West.
Choi Sihyeong, the mentor of Son ByeongHee, inherited Choi Cheu's concept of Cheon and understanding of the Sage. As succeeding to Choi Cheu's position on the traditional thoughts and studies, Choi Sihyeong argued that the mankind's ideal realization, founded by the saints who pioneered the universal way, is Civilization and had confidence in that Donghak would realize it. Thus, Donghak's Concept of Civilization could be considered as appropriation and reinterpretation of the East's traditional concept of Civilization.
Based on this Donghak's Concept of Civilization, Son ByeongHee also defined Civilization as a highly advanced, ideal country or society which consists of economic, material wealth and moral development of the people. At the same time, although the systems of civilization of the East and the West are not identical, Son accepted the both as civilization as long as they keep the nature of the universal way, seeing the differences as a consequence of transformation in different circumstances. Furthermore, he admitted there is a gap between the Civilization of the East and the West resulted from the eternal cycle of Fortune and suggested accommodating the advantages of the Western Civilization actively. This shows that Son BeyongHee innovated Donghak's Concept of Civilization in different circumstances.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