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브레히트학회>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update

Brecht und die Padagogik

  • : 한국브레히트학회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9-6716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44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621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0호(2021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자본주의와 극우주의 -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 또는 부자는 부자끼리-잔혹동화』

저자 : 이은희 ( Lee Eun Hee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둥근머리와 뾰족머리』는 반파시즘적 문학의 가장 심오한 작품 중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극무대와 연구분야에서 비교적 주목 받지 못한 작품이다. 브레히트는 『둥근머리와 뾰족머리』에서 인종이론을 통해 민중을 선동하는 파시즘의 근원을 '자본주의'에서 찾고 있으며, 이 작품을 통해 파시즘의 계급적 뿌리를 드러내고자 한다. 이로써 그는 작품 속에서 파시즘의 유대인 박해에 대한 도덕적인 분노를 파시즘에 대한 유물론적 분석으로 대체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본 논문은 반파시즘적 비유극으로서 『둥근머리와 뾰족머리』에서 히틀러를 암시하는 이베린이라는 인물의 특성과 변화과정을 분석함으로써 비유극의 한계를 밝힐 것이다. 더 나아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자본주의와 파시즘의 착종을 묘사함으로써 시대를 초월한 자본주의와 극우주의 또는 인종주의와의 관계를 드러내고 있음을 논증할 것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후기자본주의 사회와 신자유주의 시대에 인종주의적인 극우주의의 발생가능성과 그 동시대적 현상에 대해 논의하면서, 리얼리즘적 비유극으로서 『둥근머리와 뽀족머리』의 초시대적 시의성을 타진해 볼 것이다.


Das Stück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oder Reich und reich gesellt sich gern fand bisher auf der Theaterbühne und in der Forschung in Deutschland und in Korea relativ weniger Beachtung, obwohl es als eines der tiefgreifendsten Werke der antifaschistischen Literatur eingestuft wird. Brecht versucht die Klassenwurzel des Faschismus im Stück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bloßzulegen, indem er den Beweggrund des Faschismus im Kapitalismus sieht, der durch die Rassentheorie das Volk aufhetzt. Auf diese Weise ersetzt er den moralischen Zorn über die Verfolgung der Juden durch eine materialistische Analyse des Faschismus. In diesem Zusammenhang möchte diese Arbeit die Grenzen des Parabelstückes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aufdecken, indem die Merkmale und der Veränderungsprozess der Figur Iberin analysiert werden, der in der antifaschistischen Parabel auf Hitler anspielt. Darüber hinaus konzentriere ich mich darauf darzulegen, wie die Parabel die zeitlosen Verhältnisse zwischen Kapitalismus und Rechtsextremismus, bzw. Rassismus aufzeigt, während sie die Verflechtung von Kapitalismus und Faschismus darstellt. Auf dieser Grundlage möchte die Arbeit die Entstehungsbedingungen des rassistischen Rechtsextremismus und sein Auftreten in der spätkapitalistischen Gesellschaft und dem neoliberalen Zeitalter aufzeigen, um die Aktualität von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als realistische Parabel deutlich zu machen.

KCI등재

2셰익스피어를 통해 본 브레히트의 비유극 양상 연구 -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의 초연을 중심으로

저자 : 임재일 ( Lim Jaeil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7-53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는 『갈릴레이의 생애』, 『억척 어멈과 그 자식들』, 『사천의 선인』 등 브레히트의 비유극 중에서 시초 같은 작품이다. 브레히트는 셰익스피어를 통해 비유극의 형태를 완성해 가는데, 이러한 관심은 1920년대 들어 여러 형태로 변모한다. 우리가 주목한 점은 브레히트가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를 기점으로 셰익스피어에 대한 태도가 다시 바뀌는데, 그는 이 작품을 통해 고전 작품을 역사화하고 서사적으로 재해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한다.
브레히트는 1936년 덴마크에서 올려진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 초연(페르 크누트손 연출)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나 이 작품은 아쉽게도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큰 주목을 받지 못한다. 그럼에도 브레히트는 이 공연을 자신의 최고 작품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이런 점에서 이 공연은 브레히트가 추구하고자 하는 비유극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할 수 있겠다.
브레히트는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를 통해 독일 사회를 16세기의 영국 사회에 투영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자신만의 고유한 무대연출 스타일을 완성시킨다. 그는 배우의 연기와 장면 연출에서 원래의 작품 설정과 달리 의상이나 소품 등을 통해 반전의 효과를 줌으로써 관객들에게 극적인 흥미를 유도하고자 한다. 기이하고 그로테스크한 연출은 관객들에게 극적 재미뿐 아니라 현실 세계의 본질을 인식하도록 하는 예술적 도구라고 볼 수 있다. 셰익스피어 작품의 패러디와 독일 사회풍자, 또는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장면 설정, 그로테스크한 무대연출 및 오브제 활용 등을 통해 브레히트의 비유극 색채를 인식하게 된다.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is like the beginning of Brecht's parable works such as Leben des Galilei, Mutter Courage und ihre Kinder, and Der gute Mensch von Sezuan. Brecht completed the form of his parable works through Shakespeare, and his interest like this transforms into various forms in the 1920s. The point we have noticed is that Brecht changed his attitude on Shakespeare again starting with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and through this work, he found the possibility of historicalizing and narratively reinterpreting classics.
Brecht participated directly or indirectly in the premiere of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directed by Per Knutzon), in Denmark in 1936, but this work, unfortunately, could not draw much attention of the audience and critics. Nevertheless, Brecht considered this play as one of his best works. In this respect, this play is important in that it can identify the reality of the parable work that Brecht wanted to pursue.
Brecht, through Die Rundköpfe und die Spitzköpfe, completed his own style of stage direction, beyond reflecting German society into British society of the 16th century. He intended to induce dramatic interest to the audience by providing unpredictable effect with the actor's acting and costumes and props in scene direction, unlike the setup of original work. It can be said that the bizarre and grotesque direction is an artistic tool that makes the audience recognize the essence of the real world, as well as providing dramatic fun. It allows to recognize the colors of Brecht's parable works through the parody of Shakespeare's work, the satire on German society or the mismatched scene directions with situations, and grotesque stage direction and using objects.

KCI등재

3'연극의 재정치화'-동시대 독일과 한국의 정치적 연극 연구(I) - 엘프리데 옐리넥의 「보호를 명받은 사람들」

저자 : 이상복 ( Lee Sangbok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5-7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동시대 독일어권 연극의 정치적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엘프리데 옐리넥의 「보호를 명받은 사람들」을 분석 연구한 것이다. 세계화와 신자유주의로 인한 국가와 계층 간의 극단적 이기주의와 불평등은 심각한 정치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었다. IS로 비롯된 테러와 전쟁으로 정치사회적 혼란은 가중되었고, 특히 시리아 내전으로 발생한 중동 난민과 북아프리카를 비롯한 여러 지역의 경제적 난민은 유럽 사회의 어려운 정치적 문제가 되었다. 동시대의 첨예한 정치사회적 문제를 연극적으로 대응해온 옐리넥은 동시대의 난민 문제를 「보호를 명받은 사람들」에서 반성하고 있다. 본 논문은 동시대 독일어권 연극의 현황과 특징을 포스트드라마적 연극과 연계하여 간략하게 정리하고, 이러한 특징들이 「보호를 명받은 사람들」에서 어떻게 구현되고 있는지를 살펴볼 것이다. 작품의 생성사와 함께 텍스트의 기록성, 시의성 연속성, 공적 기록물의 허사(虛辭)적 특징, 발화주체의 불확정성과 다성성에 대해 분석할 것이다.


Diese Arbeit beschäftigt sich mit der Repolitisierung des zeitgenössischen deutschsprachigen Theaters mit dem Schwerpunkt auf dem Theatertext Die Schutzbefohlenen von Elfriede Jelinek. Aufgrund der neoliberalen Globalisierung erfährt die heutige Zeit durch Unterdrückung und Abgrenzung anstelle von Freiheit und Offenheit eine vollständige Umkehrung von Werten. In dieser Situation werden neue Theaterformen erprobt, wobei das postmoderne oder postdramatische Theater reflektiert und insbesondere versucht wird, die ästhetische Funktion des Theaters zu betonen. Das Zentrum des zeitgenössischen deutschsprachigen Theaters steht die 'Wiederentdeckung des Realen'. Während das postdramatische Theater den Schwerpunkt auf das 'Ergebnis' eines Theaters legt, das die Darstellung der Realität vermeidet, konzentriert sich das zeitgenössische deutschsprachige Theater auf den 'Prozess'. Die Mission des zeitgenössischen politischen Theaters besteht nicht darin, zu zeigen, was moralisch korrekt ist, sondern sich den Versuchen zu widersetzen, bestimmte politische und soziale Diskurse zu verallgemeinern und zu standardisieren.
Der Theatertext Die Schutzbefohlenen, der sich mit der Flüchtlingskrise in Europa befasst, ist insofern historisch, als er sich mit tatsächlichen Ereignissen befasst. Jelinek textualisiert die tatsächlichen Fakten explizit und kontinuierlich, um sie politisch zu reflektieren. Die Schutzbefohlenen kritisiert auch den politisch dominanten Diskurs, indem Jelinek kontäre öffentliche Dokumente Texte verwendet, um die Heuchelei des öffentlichen Diskurses aufzudecken. Als politisches Theater zeichnet sich Die Schutzbefohlenen dadurch aus, dass es keinen bestimmten Diskurs anstrebt. Es kann nachgewiesen werden, dass in Jelineks Text das Subjekt der Sprache nicht bestimmt wird und somit verschiedene Stimmen präsentiert werden.

KCI등재

4뒤렌마트의 『물리학자들』: 기술의 진화와 마주한 인간 - 헤르베르트 프리취의 연출작업과 연동하여

저자 : 이숙경 ( Lee Suk-kyung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0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기술의 진화와 인간의 관점에서 프리드리히 뒤렌마트의 『물리학자들』(1962)과 프리취의 연출작(2013)을 고찰하고자 한다. 베를린의 공공극장에서는 과학자 및 지식인의 사회적 책무에 대해 성찰하게 하는 작품들이 다수 공연된 바 있다. 취리히 샤우쉬필 하우스에서 초연되었던 헤르베르트 프리취의 <물리학자들>도 같은 맥락에서 바라볼 수 있는 사례이다. 뒤렌마트가 1960년대 초 핵실험에 따른 시대적 불안과 공포를 역설적인 구조 및 그로테스크한 (비)희극 속에 담아내고 있다면, 프리취는 신체성과 연상기법을 활용하여 종말론적 코미디에 유희성을 더하는 방식을 취한다.
뒤렌마트가 대의명분을 앞세워 주저 없이 살인을 저지르고도 당당한 물리학자들을 '반(反) 영웅'으로 형상화한다면, 프리취는 이들을 영혼이 없는 존재인 좀비와 유사한 이미지로 구현한다. 뒤렌마트의 텍스트에서 범죄의 온상이자 감옥으로 전락한 사설 요양원/정신병원이 외양과 실제의 차이를 드러내는 공간으로 상세히 묘사되고 있다면, 프리취의 연출작에서 세상과의 단절을 택한 물리학자들이 머무는 정신병동은 대화성이 결여된 공간이자 의미의 상실을 지시하는 빈 무대로 대체된다. 빈 무대를 채우는 것은 장기판의 졸 혹은 서커스 단원들처럼 역동적인 몸동작과 함께 등/퇴장을 반복하는 인물들뿐이다.


In dieser Arbeit werden Friedrich Dürrenmatts Die Physiker(1962) und Herbert Fritschs Regiearbeit(2013) im Zürcher Schauspielhaus unter dem Gesichtspunkt des Menschen in der Entwicklung der Technik untersucht. In letzter Zeit wurden vor allem in Berlin zahlreiche Theaterstücke inszeniert, die über die gesellschaftliche Verantwortung von Wissenschaftlern und Intellektuellen nachdenken lassen. In Die Physiker spiegelt Dürrenmatt die Angst und die Furcht vor der atomaren Bedrohung im Zeitalter des Kalten Krieges in Form einer grotesken Komödie mit paradoxer Struktur wider. In seiner Inszenierung des Dramas greift Fritsch auf eine Strategie zurück, die den Spielcharakter der apokalyptischen Komödie verstärkt, indem er Körperlichkeit und Assoziationstechnik einsetzt.
Dürrenmatt problematisiert z.B. die drei Physiker als Anti-Helden, weil sie jeweils zum Zwecke einer angeblichen Rettung der Menschheit drei Krankenschwestern ermorden. Fritsch stellt sie dagegen als Quasi-Zombies dar, also seelenlose Wesen, die sich gedankenlos und automatisch bewegen. Während in Dürrenmatts Text die Irrenanstalt als ein Nährboden für Verbrechen und als Gefängnis beschrieben wird, wird sie in Fritschs Regiearbeit durch eine Raumbühne ersetzt, auf der die Figuren zwischen Sinn und Unsinn pendeln. Die Figuren befinden sich auf einer ansonsten leeren Bühne, auf der sie dynamische Körperbewegungen sowie Auf- und Abtritte wie in einem Zirkus wiederholen.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문학 텍스트에서 발견되는 미학적 재현의 요소로서 '외설적인 것'과 '희극적인 것'의 특성을 다뤄 보고 궁극적으로 이 두 특성을 바탕으로 한 글쓰기 전략을 도출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전통적으로 학문적인 담론에서 '외설적인 것'과 '희극적인 것'은 추의 카테고리 하에서 이해되어왔고 그에 따라 미와 비교하여 부정적인 의미 차원에서 다뤄져 왔다. 그러나 오늘날 이 두 가지 요소가 기존의 사회 질서나 상식적인 의미의 통념들을 뒤흔들고 전복하기 위한 비판적 기능을 한다는 사실은 다양한 학문적 담론을 통해 증명되어 왔다. 문학 영역에서도 '외설적인 것'과 '희극적인 것'은 오래 전부터 비판적 글쓰기 전략의 일환이었다. 본 연구는 이런 글쓰기 전략을 입증할 수 있는 연극 텍스트로서 엘프리데 옐리네크의 _휴게소 혹은 그들은 다 그래. 한 편의 희극_을 제시하고 이 연극텍스트를 특징짓는 '외설적인 것'과 '희극적인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분석하였다. 궁극적으로 연극 텍스트에서 작가가 미디어 사회와 소비사회, 궁극적으로는 여성과 남성의 권력관계를 문제시하기 위해 이 두 요소를 비판적 글쓰기 전략으로 취하고 있음을 밝혔다.


Der Zweck dieser Studie ist es, die Merkmale des „Obszönen“ und „Komischen“ als Elemente der ästhetischen Repräsentation in literarischen Texten zu behandeln und Schreibstrategien abzuleiten, die auf diesen beiden Merkmalen basieren. Traditionell wurden im wissenschaftlichen Diskurs „das Obszöne“ und „das Komische“ unter die Kategorie des „Hässlichen“ eingeordnet, und dementsprechend wurden sie im Hinblick auf die negative Bedeutung im Vergleich zur Schönheit behandelt. Es wurde jedoch unter verschiedenen wissenschaftlichen Perspektiven aufgezeigt, dass diese beiden Konzepte kritisch funktionieren, um die bestehende Gesellschaftsordnung oder die gesellschaftlichen Mythen zu erschüttern und zu stürzen. Selbst im literarischen Bereich sind „das Obszöne“ und „das Komische“ lange Teil kritischer Schreibstrategien. Diese Studie analysiert Elfriede Jelineks Theatertext „Raststätte oder Sie machens alle. Eine Komödie“, in der eine solche Schreibstrategie nachgewiesen werden kann, und macht deutlich, wie „das Obszöne“ und „das Komische“ im diesen Theatertext charakterisiert werden. Letztendlich erläuterte die Studie, dass Jelinek diese beiden Elemente als kritische Schreibstrategien aufnahm, um die Mediengesellschaft, die Konsumgesellschaft und letztendlich das Machtverhältnis zwischen Frauen und Männern in Frage zu stellen.

KCI등재

6Von der DDR-Literatur zur Post-DDR-Literatur

저자 : 박정희 ( Park Chunghi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3-14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독문학이라는 용어가 독일어권문학에서 더 이상 자주 언급되지 않는 오늘날, 그 자리를 여전히 논쟁적이지만 포스트-동독문학이 대신하고 있다. 또한 베를린장벽 붕괴와 통일이라는 격동의 역사를 다룬 전환기문학 역시 최근 현대독일문학사에서 중요 이슈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도외시되지도 않는다. 그만큼 독일 통일이 몰고 온 문제는 열린 결말로 동독인들에게 미완의 역사로 남겨져 있다. 하지만 사회주의 시스템붕괴가 몰고 온 파장은 세대를 거쳐 옅어질 뿐, 그 상흔이 쉽게 가라앉지 않으며 긴 상실의 고통을 낳는다. 문학을 시대 초월적이기보다는 특정한 시기의 역사적 산물이자 문화적 구성물이라는 측면에서 이해한다면, 40년 동독 역사의 뒤안길에 남은 생채기들 역시 문학이 껴안아야 할 소명일 것이다.
이 글은 독일통일이라는 유례없는 격변의 시대사에서 통째로 사라진 동독이라는 나라에서 태동되어 체제의 안전핀으로 작동한 동독문학이 이 변동기에 어떤 과정을 통해 현재의 독일문학으로 포섭되었는지를 추적하고자 했다. 이 시기의 문학에 대한 각기 다른 호명은 극심한 사회시스템의 혼란만큼이나 전환기 및 통일에 대한 다양한 시선들을 담았다고 본다. 동독문학 1세대에서 3세대를 거쳐 “독일통일의 승자” 혹은 통일과정에서 외면당하고 제외된 “실패한 자들”인 신세대로 이어진 작가들을 세대별로 간략히 살펴보고, 통일 후 동독인에서 독일시민으로 새롭게 편입된 '전환기아이들' 세대의 문학적 소재와 모티브는 무엇이었고, 이들 스스로 겪은 시대의 격랑에서 자신들에게 내던져진 화두를 어떻게 그려냈는지 살펴보았다. 특히 동독문학에서 포스트-동독문학으로의 이행기에 동독에서의 일상과 잃어버린 유년기 및 청소년기에 대한 애도의 작업 등 기억문화를 통해 꿈 꾼 포스트-동독문학의 유토피아적 미래에 대해 간략하게 나마 조망했다.


Die DDR-Literatur bzw. Literatur der DDR wird heutzutage im Zusammenhang mit der deutschsprachigen Gegenwartsliteratur nicht mehr so häufig erwähnt und stattdessen durch die 'nicht problematisch klingende' Post-DDR-Literatur ersetzt. Natürlich wird die Wende-Literatur, die sich mit dem dramatischen Fall der Berliner Mauer und dem Zusammbruch des SED-Regimes sowie der deutschen Einheit befasst, in der Literaturgeschichte nicht irrelevant gesehen. Andererseits ist die turbulente Geschichte der DDR kein aktuelles Thema im jüngeren Literaturbetrieb und somit bleibt die Frage der deutschen Wiedervereinigung für die Ostdeutschen somit eine unvollendete Geschichte.
Aus westlicher Sicht ist die 40-jährige DDR-Geschichte nicht intakt und deren literaische Hinterlandschaften waren teils problematisch. Literatur ist kein transzendentales, sondern ein kulturelles Konstrukt, das lediglich ein historisches Produkt einer bestimmten Zeit ist. Literatur fungiert somit bekanntlich als Vermittler und Erinnerungsspeicher. Als dieses 'gelobte Land' jedoch eines Tages zusammenbrach, hatte die Literatur die Pflicht, die Zurückgebliebenen einzufangen und aufzubewahren.
In dieser Untersuchung wird versucht, die in der DDR entstandene DDR-Literatur aufzuspüren, die durch den beispiellosen Umbruch im Prozess der deutschen Einigung vollständig aus der Geschichte verschwunden ist und in dieser Zeit in einem bestimmten Prozess als deutsche Gegenwartsliteratur aufgegriffen wurde. Es wird angenommen, dass die verschiedenen Benennungen dieser Literatur verschiedene Aspekten über die extreme Verwirrung des Sozialsystems oder des Vereinigungsprozesses enthielten.
Zu diesem Zweck werde ich Schriftsteller der 1. bis 3. Generation der DDR-Literatur bis hin zu einer neuen Generation von Autoren als “Gewinner der deutschen Wiedervereinigung” oder “Verlierer” im wiedervereinten Deutschland betrachten. Als nächstes werden wir uns ansehen, was die literarischen Themen und Motive derer waren, die sich nach der Vereinigung als neue Bundesbürger wiederfanden, und wie sie die Themen darstellten, mit denen sie konfrontiert wurden.

KCI등재

7문학적 퍼포먼스와 댄디즘 - 연극적 관점에서 본 토마스 만의 『고등사기사 펠릭스 크룰의 고백』

저자 : 정원석 ( Chung Wonseok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9-17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연극적 원리와 공연의 관점을 활용하여 토마스 만의 장편소설인 『고등사기사 펠릭스 크룰의 고백 Bekenntnissse des Hochstaplers Felix Krull』을 댄디즘과 연계지어 조명한다. 우리가 펠릭스의 숱한 퍼포먼스적 변신의 연기 속에서 유지되는, 즉 다양한 인물을 수렴할 수 있는 하나의 역할을 찾는다면, 이는 댄디의 역할이다. 주인공의 다양한 역할의 가면 속에 나타나는 기만과 동시에 사실에의 부합은 화자의 유희라는 심미적이고 사회적인 심급을 통해 댄디즘에 수렴된다. 펠릭스의 역할연기가 기만적이라 할지라도 그 방점은 유희에 놓임으로써 어디까지나 의도적인 현재의 심미화된 연출로 자신의 행위를 예술작품으로 변모시킨다. 펠릭스의 고등사기는 즉흥적인 퍼포먼스에 가까우면서도 철두철미한 사전 계획과 연구에 따른, 우연성을 가장한 의도된 연출에 기인하는 그야말로 예술성에 부합하는 댄디즘의 한 양상으로 새롭게 조명된다. 그 과정에서 '연극성'이 논의의 대상이 된 것인데, 연극은 실상 얼마간 과장에 의존하고 또 현실과는 다른 어떤 것을 연출하는 한에 있어서 고등사기와 유사하기 떄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펠릭스의 '자기연출'은 댄디적 예술양식으로 파악된다. 묘사되는 속임수는 단순한 기만으로만 그치지 않고, '수행적' 경과를 거치면서 사실에도 부합하게 됨으로써 통상적 의미의 퍼포먼스와 공유되면서도 미세하게 차별됨이 도출된다.


Thomas Manns Hauptfigur Felix Krull erscheint als ein Stilist, der sich aber deutlich vom Typ des Snobs oder von dem des Betrügers unterscheidet, dem die Fähigkeit geistiger Erhebung fehlt. Wenn es wirklich einen mit Felix Krull vergleichbaren Typ gibt, dann ist es derjenige des Dandys. Findet sich nämlich in Felix' unzähligen Performances eine Rolle, unter der sich alle anderen subsumieren lassen, so ist es eben die des Dandys.
Die Gleichzeitigkeit von theatraler Täuschung und konstruierter Wahrheit lässt sich durch die Instanz des sozialen Spiels des Ich-Erzählers dem Dandyismus zuordnen. Felix setzt seine Handlungen in Kunstwerke um, indem er in seinen Rollen den Schwerpunkt auf das Spiel legt und seine Handlungen im Sinne der künstlerischen Inszenierung “gestalten” will. In diesem Sinne wird Felix' 'Selbstinszenierung' als eine dandyistische Erscheinungskunst verstanden.
Der improvisierten Performance nahekommend wird Felix' Hochstaplerei in der vorliegenden Arbeit als ein Ausdruck des Dandyismus neu beleuchtet, der nach gründlichen vorläufigen Vorplanungen und Übungen mittels absichtlicher Inszenierung ins Werk gesetzt wird. Der im Roman beschriebene Betrug bleibt also nicht nur eine bloße Täuschung, sondern stimmt schließlich mit der Wirklichkeit überein. So unterschieden vom Betrug in Bedeutungszusammenhang des Illegalen zeigt sich, dass eben der Anlass der 'performativ' zu bewerkstelligenden Selbstinszenierung zwar Gemeinsamkeiten mit der Performance im herkömmlichen Sinne aufweist, aber auch gleichzeitig subtil davon differenziert wird.

KCI등재

8귀환으로서의 여행: 바바라 호니히만의 여행기 『천상의 빛. 뉴욕으로의 귀환』

저자 : 신혜양 ( Shin Hye Yang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19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장소의 이동을 전제로 하는 문화 여행은 새롭고 낯선 것을 경험하는 행위이다. 이러한 여행의 결과는 여행기로 남겨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현대의 정보 홍수 속에서는 굳이 장소의 이동을 하지 않아도 다른 지역과 장소에 대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현대의 여행일수록 낯선 것의 내용이나 정보 그 자체가 중요하다기보다는 여행자의 주관적 경험내용이 더욱 중요하며 여행을 하는 동안 일어나는 의식과 내면의 변화가 여행자 자신이나 그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더 중요하다. 여행에 대한 이러한 이해를 바탕으로 본 논문에서는 바바라 호니히만의 여행기 『천상의 빛. 뉴욕으로의 귀환』을 살펴본다. 나치의 홀로코스트를 피해 영국으로 망명한 유대계 부모를 두었던 동베를린 태생의 호니히만은 부모에게서 듣지 못한 과거 이야기, 특히 유대인이나 유대교에 대해 큰 관심을 가져 입교했고, 본인이 동독에서 프랑스의 스트라스 부르로 망명한 이후로는 보다 집중적으로 유대교의 교리를 배우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삶을 살고자 하였다. 독일에서 태어난 유대인이라는 신분과 프랑스로의 이주, 그리고 유대교는 호니히만의 문학에서 핵심을 이루는 삼대 요소이다. 2008년에 발간된 여행기 『천상의 빛. 뉴욕으로의 귀환』에서도 이 모티프들이 이야기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이 세 가지 요소가 뉴욕이라는 타지로 '귀환'하는 방식으로 서사화 되는 것에 본 연구의 촛점을 둔다. 이 '귀환'이 호니히만의 여행기를 어떻게 독특한 방식으로 이끌어 가는지를 텍스트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Im traditionellen Sinne setzte das Reisen als kulturelle Praxis einen Ortswechsel voraus und hatte das Ziel, in einem fremden Land neue Fakten und Informationen zu sammeln, die dann in Reiseberichten ihren Ausdruck fanden. Doch in der heutigen hoch entwickelten Informationsgesellschaft verlieren solche Reisen und Reiseberichte ihre Bedeutung. Es ist nicht mehr schwierig, Informationen über fremde Länder oder Territorien zu erhalten, ohne dort physisch zu sein. Deshalb wird bei modernen Reisen mehr Wert darauf gelegt, wie sich die Reisenden dem Fremden oder Neuen nähern und es subjektiv erleben, welche Auswirkungen die jeweilige Reise auf das individuelle Bewusstsein der Reisenden hat. Unter diesem Gesichtspunkt des Reisens und der Reiseliteratur analysiert die vorliegende Arbeit den Reisebericht Das überirdische Licht. Rückkehr nach New York von Barbara Honigmann. Die Analyse konzentriert sich vor allem auf die Bedeutung und Funktion des Reisens als Rückkehr. Im Werk Honigmanns, die 1949 als Tochter jüdischer Eltern in Ost-Berlin geboren wurde, freiwillig zum Judentum konvertierte und 1984 nach Straßburg, Frankreich, emigrierte, fungieren die drei Motive des deutschsprachigen Judentums, der Emigration nach Frankreich und der Ausübung des Judentums als wichtige Bestandteile ihrer Arbeit. Wie sie auch narrativistisch in ihrem Reisebericht funktionieren, wird in der Textanalyse herausgearbeitet. Dabei soll evaluiert werden, inwieweit Honigmanns Reisebericht dem Charakter der zeitgenössischen Reiseliteratur entspricht.

KCI등재

9'박탈'된 주체를 위한 건축술 - 카프카의 「굴」에 나타난 타자에 대한 공포, 또는 의존성의 윤리

저자 : 전유정 ( Jeon Yoo Jung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7-21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카프카의 단편 「굴」을 주디스 버틀러의 '타자지향적 윤리철학'과 더불어 읽어보려 한다. 그 과정에서 타자에 대한 주체의 '근원적 의존성'과 '윤리적 책임감'의 문제가 집중 조명될 것이다. 작품 「굴」의 1인칭 서술자인 동물은 처음부터 끝까지 '알 수 없는' 적의 침입가능성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하지만 이는 '나'라는 존재가 타자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반증할 뿐이다. 카프카의 이 작품은 타자에 대한 공포 내지는 혐오감정을 다루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오히려 타자의 근원적 영향력을 문학적으로 성찰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주체의 '선행조건'인 타자에 대한 민감성과 의존성, 그리고 이를 토대로 형성되는 타자에 대한 '책임감'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굴과 함께, 굴 속에서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을지에만 몰두하는 '나'는, 이미 외부의 타자에 의해 '박탈된 삶'을 살고 있다. '나'는 굴 밖의 실재하지 않을지도 모를 적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 없고, 그 불안감에 의해서만 행동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나'의 존재 조건은 외부에 있고, 그 삶은 박탈됨의 어떤 것이다. 그러나 버틀러가 주장하듯, '박탈'은 주체에게 있어 결함이 아니다. 박탈에 취약하다는 것은 우리가 타자와 상호의존적 관계라는 것을 역으로 증명해주는 것이다. 표면적으로 굴 속 동물은 타자를 배제하기 위하여 자신만의 건축물에 스스로 갇혀 자폐적인 삶을 살아가려는 듯 보이지만, 이는 절대로 완성될 수 없는 계획이다. 타자를 차단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불가능해야 하기 때문이다.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Kafkas Erzählung Der Bau in Anlehnung an die Butlersche Ethik für das Andere behandelt. Um den inneren und eigenen Bereich des Maulwurfs zu schützen, wird die Höhle als „Selbst“ gebaut, aber das Subjekt der Konstruktion wird immer wieder in den Außenraum - oder von der Außenwelt - enteignet. Es geht hier vor allem um das „enteignete“ Subjekt, das keineswegs narzisstisch oder autịstisch sein kann. Das Subjekt, so Butler und Athanasiou, wurde und wird wesentlich durch das Andere enteignet, oder genauer gesagt, aufgrund der Abhängigkeit vom Anderen, so dass das Andere als erste und proleptische Bedingung für die Subjektwerdung bzw. Ich-Bildung fungieren kann.
Aus der inneren Angst vor dem unsichtbaren Feind - oder vor dem kommenden Anderen - strebt der Maulwurf nach der vollkommenen Architektur, also nach der tadellosen Schutzwand. Aber sein Projekt scheitert fortwährend. Es ist von Anfang an in dem Sinne unmöglich, dass der Ich-Erzähler des Baus in seiner eigenen Höhle nur auf die Spur und die potentielle Existenz des Anderen sensibel reagiert. Sein Leben und jeder Moment seines Alltags wird dementsprechend mit dem des Anderen politisch und ethisch verbunden. Das ethische Subjekt ist daher vom Anderen eigentlich und ewig abhängig.

KCI등재

10야스퍼스와 쿠르티우스의 괴테 논쟁 - 독일의 재건과 전후 극복의 관점에서

저자 : 서송석 ( Suh Songsuk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7-23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947년 야스퍼스의 괴테상 수상 연셜 “우리의 미래와 괴테” 해석을 두고 벌어진 첨예한 논쟁 사건을 다룬다. 전범국가로서 독일의 책임 범위를 둘러싼 불협화음 및 재건 과정에서 파생된 사회적 혼란스러움이 여전한 가운데, 괴테 탄생 200년이 되는 1949년에 언론에서 갑작스럽게 촉발된 야스퍼스와 쿠르티우스의 괴테 논쟁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당대 독일의 괴테 비판 내지는 괴테 수용이 어떠한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지를 분석해 보려는 것이다. 이 논쟁의 과격한 성격은 괴테가 우리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한가에 대한 두 학자의 상반된 이해를 반영하기에, 본 논문을 통해 괴테 해석으로 표출되는 야스퍼스와 쿠르티우스의 서로 다른 미래 전망과 독일의 자기반성에 대한 평가를 짐작해 볼 수 있다.
로만어학자인 쿠르티우스가 괴테 숭배를 노골화하면서까지 논쟁을 공격적으로 이끈 이유는, 독일과 유럽을 재건하는데 있어서 유럽 전통으로부터 근원적인 단절을 역설한 야스퍼스의 주장을 무력화하기 위해서이다. 야스퍼스는 독일이 그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총체적 범죄행위로부터 정화되기 위해서는 괴테를 포함한 전통의 무조건적인 계승을 철폐해야 한다고 본 반면, 쿠르티우스는 야스퍼스가 자유와 학문, 교양과 기독교 문화가 일구어낸 찬란한 유럽 문명을 통째로 거부한다고 비판한다. 결론적으로 이 논쟁은 시간을 초월하는 보편주의의 가치가 독일의 부활을 위한 핵심 요소라고 믿는 쿠르티우스의 신념과 전통의 영향을 받지 않는 새로운 차원의 비판적인 괴테 수용을 설파하고자 한 야스퍼스 철학 사이의 날선 대립이 현재화된 하나의 양상이라고 볼 수 있다.


Diese Studie behandelt eine heftige Debatte über Goethe, deren Anlass ein von dem deutschen Romanisten Ernst Robert Curtius im Goethe-Jahr 1949 in der Wochenzeitung Die Zeit veröffentlichter Beitrag unter dem Titel “Goethe oder Jaspers?” war. Dabei knüpfte sich die Kontroverse vor allem an seine radikal kritische Interpretation von Karl Jaspers' Rede “Unsere Zukunft und Goethe” insbesondere aber an die aggressive Rhetorik gegen Jaspers. Dabei geht es um die gengensätzliche Weltauffassung zwischen Curtius und Jaspers, die durch die unterschiedliche Sicht auf Goethe zusätzlich radikalisiert wird.
Vor diesem Hintergrund liegt das Hauptinteresse dieser Arbeit darin, die unterschiedlichen Ansätze von Jaspers und Curtius hinsichtlich des Wiederaufbaus Deutschlands und der kollektiven Schuldfrage nach dem Zweiten Weltkrieganhand ihrer Goethe-Rezeption aufzuzeigen und zu analysieren. Jaspers beharrt in diesem Zusammenhang auf einer totalen und ausnahmslosen Abkehr von der europäischen Tradition, während es für Curtius wesentlich ist, das europäische kulturelle Erbe zu erhalten und wieder zu beleben. So erscheint Goethe entweder als Gegenstand der Innovation oder als Bewahrer europäischer Traditionen und Werte.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중앙대학교(서울) 이화여자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123
 116
 101
 56
 55
  • 1 중앙대학교(서울) (123건)
  • 2 이화여자대학교 (116건)
  • 3 고려대학교 (101건)
  • 4 서울대학교 (56건)
  • 5 연세대학교 (55건)
  • 6 경희대학교 (49건)
  • 7 성균관대학교 (36건)
  • 8 한양대학교 (36건)
  • 9 숙명여자대학교 (35건)
  • 10 부산대학교 (3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