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우리한문학회> 한문학보

한문학보 update

Han Mun Hak Bo

  • : 우리한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9-4136
  • : 2734-1925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9)~44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622
한문학보
44권0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나말여초 시인의 세계 체험과 서정시 -나말여초 한문학의 재조명을 위하여

저자 : 김보경 ( Kim Bo-kyeong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국 한문학의 본격적인 출발기로 일컬어지는 나말여초 한문학사를 서정시의 관점에서 재조명하고자 하는 시도이다.
우리 한문학사에서 나말여초 서정시의 확립은 전문 작가층의 형성, 작품의 양적 증가, 근체시의 숙련이라는 요인과 더불어 육두품 출신 시인들이 나말여초라는 시대에 대응하는 자기 표현양식으로 선택, 활용한 결과이다.
나말여초 시인들은 신라 육두품 출신으로 당나라에 유학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세계 인식, 세계 체험 내용을 시로 형상화해 냈다. 이들은 공간적 단절감을 바탕으로 外방인의 고독하고 소외된 자아 형상을 빚어 내고 자신의 비애를 직접적으로 토출했다. 그런데 이들의 시에는 비애·直情한편에 세계와 화해하려는 의지나 지향이 감지된다. 시인들은 제유적 사유에 기반하여 사물·경물이나 산수를 읊으며 자연을 통해 자아 세계의서정적 일치를 회복하고자 하였다.
나말여초의 서정시는 비애·직정과 화해·지향 양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그 성격과 의의를 온전히 드러낼수 있다. 이 양면은 전문 작가층으로 대두한 육두품 지식인의 세계 인식, 문학적 대응 방식과 결부되어 있다. 이와 함께 생활 서정, 자연 서정의 출현도 눈여겨볼 점이다. 본고의 논의가 나말여초 한문학을 새롭게 이해하는 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


This study is an attempt to re-examine the history of Chinese literature in the late Silla and early Goryeo era, which is considered the period where Korean Chinese literature made its beginning, from the perspective of lyric poetry. The establishment of lyric poetry during this era in Korea Chinese literature history was a result of the adoption and application of this type of style by poets from the Yukdupum class, or the highest-rank lineages, as a way of self-expression in response to a huge change in the world history, which is transition from Silla to Goryeo, along with other factors including the formation of a professional writer class, an increase in the quantity of literary works, and the widespread practice of geunchesi (new style poems).
The poets of the late Silla and early Goryeo were mostly from the Yukdupum class and portrayed their world perceptions and experiences that drastically changed from before in their poems while studying in the Tang Dynasty. Based on a sense of spatial disconnection, they created a lonely and alienated ego image as a oebang-in(外方人) and directly expressed their sorrows.
However, in their poems, the willingness or intention to reconcile with the world is sensed on the other side of these sorrows and other directly expressed emotions. The poets attempted to restore the lyrical unity between the self and the world through nature, by bringing the impressions of objects, seasonal sceneries, and mountain and river landscapes into their poems based on their contemplative thinking. While the former poetic space is generally horizontal and realistic, the latter is generally depicted as a fusion and ideal space.
The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of the lyric poetry of the late Silla and early Goryeo can be fully reveled when considering the two different sides of these sorrows and directly expressed emotions and their orientation towards reconciliation. These two sides are connected with the world perception of the intellectuals who emerged as professional writers and their literary responses. In addition, the emergence of living and natural lyricism during this era is also a point to be noted. It is expected that the discussion in this study will contribute to a new understanding of Chinese literature in the late Silla and early Goryeo era.

KCI등재

2한국 초기한문학에서의 전기(傳奇) - 「최치원(崔致遠)」의 경우

저자 : 정환국 ( Jung Hwan-kuk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6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 초기한문학에서의 傳奇의 성격과 역할을 따져 본 것이다. 그 대상은 「崔致遠」이다. 그동안 나말여초 전기는 주로 소설사에서만 다루어져 왔고, 한문학 일반과는 별개의 대상인 양 취급되어 왔다. 하지만 전기의 성립 자체가 唐代 한시문의 혁명인 근체시, 고문운동과 궤를 같이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한문학과 애초 분리된 것이 아니었다. 따라서 전기는 한문학의 범주 안에 있을 뿐만 아니라 그 확장성을 담보하는 대상이었다. 그럼에도 한국 초기한문학의 경우 자료의 존재 양태가 불안정한 데다 종류도 다양하지 않다보니 대개 한시 위주로 재단되어 왔다. 이런 현실에서 나말여초 전기 작품인 「최치원」을 포함시켜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최치원」은 산문과 운문을 교직하여 주인공의 내면심리와 서사의 흐름을 일신한 새로운 서사 장르였다. 특히 한시의 비중이 절대적인 작품이다. 당대 유행하던 근체시를 적극 활용하여 남녀 주인공의 교감을 극대화하는 한편 가행체 장편시를 마지막에 배치하여 전체 서사를 갈음하기도 하였다. 그러므로 주인공들이 화답한 염정시편과 전체의 서사를 통관하는 장편시는 이 시기 일반 한문학에서는 볼 수 없는 한시분야의 새 국면이었다. 내용면에서도 주인공들이 추구한 지기에의 욕망은 당대 소수의 유가지식인, 다시 말해 초기한문학의 창작 주체들의 세계관적 기저와 맞닿아 있었다. 이 외에도 일반 한문학에서 원용되는 經史 典故와 그 연원이 다른 이야기(서사) 전고가 이 작품에서 시작되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전고의 활용은 한문학 글쓰기에서 중요한 요소였던바, 일반 전고와는 다른 서사 전고의 출현은 이 시기 한문학의 또 다른 면모라 하겠다. 결과적으로 「최치원」은 형식과 내용 면에서 한국 초기한문학의 지평을 확장시킨 작품으로, 초기한문학을 바라보는 시각을 조정시킬 대상임이 분명하다. 향후 한문학사의 구도에서도 한시문과 한문서사를 함께 보는 안목이 필요한 이유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and the functions of Jeon-gi of Early Sino-Korean literature. The main subject is Choi Chiwon. Jeon-gi written in the period of Late Shilla-Early Corea has been recognized as a separate subject from the Sino-Korean literature while it being discussed merely in the history of novel until today. However, Jeon-gi could not be separated from Sino-Korean literature since it shares the ideas of the lineage of classical Chinese verse and the Movement of Ancient Chinese Prose in the Tang era. Thus, Jeon-gi is a subject that requires more attention besides the fact that it needs to be included in the category of Sino-Korean literature. Moreover, the insufficiency of material has led the examination of Early Sino-Korean literature being focused mostly on Han-si(漢詩). Under these circumstances, including Choi Chiwon would change the paradigm. Choi Chiwon opened a new genre that had interwoven prose and poetry to create a meaningful change in the narration and the psychology of the main character. Han-si had been given the absolute role in the piece. The author had efficiently utilized the trending verses to maximize the connection between the two main characters while placing a long Cursive Song poem at the end of the piece to replace the whole narration. The harmonious poetry of the main characters and the long Cursive Song poem had opened a new phase in the field of Han-si. Further more, the desire to find a soul-mate was adjoining with the thoughts of the authors of Early Sino-Korean literature. The use of literary quotations[典故] from Confucian Classics and Shi-ji(史記) had also started with the piece. The utilization had become one of the most important constituent in writing Sino-Korean literature as well. In conclusion, Choi Chiwon needs to be recognized as the piece that had widened the area of Early Sino-Korean literature and also a piece that has an impact on the understanding of it. This is also the reason why the poetry and the prose need to be discussed at the same level in the history of Sino-Korean literature.

KCI등재

3『東人之文四六』收錄'樂語'·'致語'考

저자 : 鄭墡謨 ( Jung Sun-mo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10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睿宗 연간(1106-1122)부터 북송문학의 수용을 통해 고려문단에서 새롭게 발전하는 문체 중의 하나로 『東人之文四六』에 수록되어 전하는 '樂語'와 '致語' 작품에 대한 분석을 통해 그 문체적 특징 및 창작 배경을 밝히고자 하였다. '樂語'는 송나라 때 궁중 연회 중에 배우가 황제에게 올리는 敎坊致語로 문한 담당자가 제작했는데, 蘇軾이 한림원에 재직 당시 지은 6편의 樂語 작품 분석을 통해 그 형식적 특징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致語'는 '樂語'의 首章에 해당하는 致語·口號만으로 구성된 문체로 문인들의 연회에서 제작되었는데, 歐陽修의 「會老堂致語」로부터 유행하기 시작했다.
한편 고려전기에는 북송과의 교류에서 고려문단의 중심인물들이 정사나 부사, 또는 서장관 등 사절단원의 핵심 멤버로 선발되어 북송에 파견되었다. 또한 이렇게 파견된 사행원들을 통해 북송문단의 새로운 문체도 적극적으로 수용되고 있는데, 그러한 예로 金富佾, 韓安仁, 金富儀의 북송사행과 그들이 제작한 '樂語' 및 '致語' 작품을 살펴보았다. 金富佾은 肅宗 5년(1100)에 서장관으로 북송에 사행하는데, 이후 예종 10년(1115)경에 '樂語' 작품 「八關致語」를 지어 예종 및 북송의 휘종으로부터 칭찬을 받았으며, 예종 11년(1116) 4월에는 「西京龍堰宮大宴致語」를 지었다. 韓安仁도 예종 3년(1108)에 부사로 북송에 사행한 바가 있는데, 예종 13년(1118)경의 咸寧節 연회에서 '樂語' 작품 「咸寧節御宴致語」를 제작했다. 한편 金富儀는 예종 6년(1111)에는 서장관으로, 그리고 仁宗 2년(1124)에는 부사로 북송에 사행한 바 있는데, 인종 7년(1129)경에 구양수의 「會老堂致語」를 의식하면서 문인들의 연회를 기념하는 「尙州宴致語」를 지었다.
이처럼 『東人之文四六』에 수록된 '樂語' 및 '致語'는 북송문단에서 새롭게 유행한 문체로 초기의 작품은 모두 북송에 사행한 바 있는 문인들에 의해서 창작되고 있다. 이는 고려문단의 북송문학 수용뿐만 아니라 고려시대 한문학 발전에 있어서도 매우 주목할 만한 현상이다.


During the reign of Emperor Yejong(1106-1122), the Korean literary world gradually developed in the process of accepting the literature of the Northern Song Dynasty. This paper analyzes the stylistic features of the new literary styles―“Yueyu” and “Zhiyu”, which are included in Anthology of Poems of Silla and Goryeo Literati(Donginjimunsayuk), and clarifies the background of their creation.
“Yueyu” was made with the Song dynasty palace banquet played in the Gyobang (Musical House) by civil ministers who were good at literature. For example, So Sik wrote six “Yueyu” during his working in Hallimwon. Through So Sik's “Yueyu”, we can roughly analyze its formal characteristics. And “Zhiyu”, on the other hand, was composed of the first chapter of “Yueyu”, namely Zhiyu·Kouhao, which was composed by scholars on the spot at banquets. Its popularity began with Koo Yangsoo's the Zhiyu made in Hoerodang.
In the early period of Koryo, in the process of communication with the Northern Song Dynasty, the central figures of Korean literary circle went to the North Song for many times as the core members of the diplomatic corps as the envoys, deputy envoys and scribes. And in the process, they were trying to study this new style in the Northern Song's literary world. This could be proved by Kim Buil, Han Anin and Kim Bueui's state visit to the Northern Song and their “Yueyu”and “Zhiyu”. In 1100, Kim Buil paid a state visit to the Northern Song as a scribe, and in 1115, he was praised by the Koryo Yejong and the Northern Song Hwijong because of the Zhiyu of Palgwanhoe. In April of the following year, when he went to Seokyung, he wrote the Zhiyu made on a banquet in yongeon palace in Seokyung city. In 1103, Han Anin visited the Northern Song as a deputy envoy, and in 1118, in order to congratulate Yejong's birthday, he composed the Zhiyu made on king's banquet on the Hamnyeong Festival. Kim Bueui entered the Song as a scribe in 1111 and then as a deputy envoy in 1124. In 1129, he imitated Koo Yangsoo's Hoerodangchieo, and wrote the Zhiyu of Sangjuyeon to commemorate the literati banquet.
So, as one of new literary forms which was popular in the Northern Song Dynasty, “Yueyu” and “Zhiyu” can be known by Anthology of Poems of Silla and Goryeo Literati(Donginjimunsayuk). Especially, all of the authors had paid a state visit to the Northern Song, and this phenomenon was of great significance in the Korean literature and the history studies of Korean literature.

KCI등재

414세기 후반 목은그룹의 형성과 둔촌(遁村) 이집(李集)의 문학 활동

저자 : 하정승 ( Ha Jung-seung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3-159 (5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4세기 고려 문단은 조선중기의 '穆陵盛世'와 버금갈 정도로 많은 작가와 의미 있는 작품들이 창작되어 문학사의 풍요를 가져다주었다. 그 중심에는 목은 이색을 중심으로 하는 소위 목은그룹이 존재한다. 본고에서 다룬 둔촌 이집은 목은그룹의 핵심인물이다. 목은그룹은 목은의 제자와 동료·후배그룹으로 양분되는데, 제자그룹은 다시 목은의 직접적인 제자와 재전제자로 구분되며, 대체로 목은이 과거시험을 主試했을 때 발탁된 인물들이다. 제자그룹을 대표하는 인물로는 권근, 하륜, 길재, 이숭인 등을 꼽을 수 있다. 동료·후배그룹은 학계나 정계, 문단에서 활동하며 자연스럽게 목은을 따르던 사람들이 대부분이나, 이들 중 특히 1367년(공민왕 16) 목은이 成均館大司成으로 있으면서 國學을 재건하기 위해 젊고 명망 높은 學官들을 임명할 때 선발되어 성리학을 연구하고 강론하며 학생들을 가르친 일군의 인사들이 주목된다. 여기에 속하는 사람들로는 김구용, 정몽주, 박상충, 박의중, 이숭인을 들 수 있다. 이들은 향후 목은의 최측근 인사로 활동하게 된다. 문학사의 측면에서 보았을 때 목은그룹의 가장 의미 있는 활동은 활발한 詩會를 들 수 있다. 특히 목은, 둔촌, 포은, 도은, 척약재, 삼봉, 양촌 등은 서로 간에 차운시나 화답시를 통해 매우 의미 있는 집단 창작 양상을 보여주었다. 이들의 시회에는 특정한 공간이 등장하는데, 개경의 龍首山과 松嶽山 紫霞洞의 安和寺, 경기도 여주[여흥]의 驪江이 그것이다. 특히 여강의 淸心樓는 14세기 후반 시회 활동의 중심지였다. 이들 그룹에서 서로 주고받은 시들만 어림잡아 수십 수가 넘는다. 사실 이들의 활발한 시회 활동은 한 세기 앞서 13세기에 유행처럼 번졌던 耆老會나 竹林高會 활동과 맞닿아 있다.
둔촌 이집은 목은그룹에서 중심적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동시대 다른 그룹의 문인들과도 교유가 깊었다. 둔촌과 교유한 문인들은 위에서 언급한 목은그룹 인사들과 과거 同榜들, 기타 문단의 선·후배 및 중국 문인[중국 사신], 승려그룹 등 크게 다섯 부류로 나뉜다. 둔촌시의 가장 큰 특징은 동시대 문인들과의 활발한 교유와 다양한 창작경향에 있다. 이는 둔촌이 생애 대부분을 작시에 몰두하면서 여러 가지 문학적 시도를 하였음을 말해준다. 문학사적 측면에서 보았을 때 둔촌은 14세기 후반 활발하게 전개되었던 詩會 활동의 중심에 서서 많은 문인들에게 영향을 주었고, 결과적으로 그의 문학 활동은 고려후기 문학사의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이다.


In the 14th century, Goryeo literature was created with so many writers and meaningful works as “Mokreungseongse (穆陵盛世)” in the mid-Chosun Period, bringing the richness of literary history. At its center is a so-called Mokeun group. Dunchon Lee Jip, who was discussed in this script, is a key figure in Mokeun group. The group is divided into Mokeun's disciples, colleagues and juniors, and the group of disciple is divided into Mokeun's direct disciples and disciples of a disciple, and is generally selected when Mok-eun presided over the civil service exam. Representatives of the disciples' group include Kwon Geun, Ha Ryun, Gil Jae, and Yi Sungin. Most of the colleagues and juniors worked in academia, politics, and literature, and naturally followed Mokeun. There are some of these people who need particular attention. They were selected in 1367 (the 16th year of King Gongmin's reign) by Mokeun as the chief executive of Seonggyun-gwan Academy(成均館大司成) to rebuild the study of culture and heritage of the country, studying, lecturing and teaching Neo-Confucianism. These include Kim Gu-yong, Jeong Mong-ju, Park Sang-chung, Park Ui-jung, and Yi Sungin. They will serve as close aides to Mok Eun. In terms of literary history, Mokeun Group's most meaningful activities include active poetry councils. In particular, Mokeun, Dunchon, Poeun, Doeun, Cheonyakjae, Sambong, and Yangchon showed a very meaningful collective creation. A particular space appears in their poetry. Yongsu Mountain in Gaegyeong, Songak Mountainsan, Anhwasa Temple in Zaha-dong, and Yeogang of Yeoju, Gyeonggi-do. In particular, Cheongsim Pavilion in the Yeogang was the center of urban activities in the late 14th century. There are about dozens of poems exchanged in these groups. In fact, their active poetry is related to the poetry that spread like a trend in the 13th century. Not only did Dunchon Lee Jip play a central role in the Mokeun Group, but he also deeply had an active exchange with other contemporary writers. Writers who have interacted with Dunchon are divided into five main categories: the above-mentioned figures of the Mokeun Group, the former members of Dongbang(同榜), the seniors and juniors of other literary groups, the Chinese writers(Chinese envoys), and the Buddhist group. The most distinctive characteristic of Dunchon is his active communication with contemporary writers and various creative trends. This suggests that Dunchon devoted most of his life to writing poems and made various literary attempts. In terms of literary history, Dunchon was at the center of the active poetry council activities in the late 14th century, influencing many writers, and as a result, his literary activities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literary history in the late Goryeo Dynasty.

KCI등재

5몽암(夢菴) 유희령(柳希齡)의 『북상행초(北上行草)』 연구

저자 : 정용건 ( Chung Yong-gun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218 (5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6세기 전반기의 문인 夢菴 柳希齡(1480~1552)의 『北上行草』를 소개하고, 그 창작 배경과 형식적·내용적 특징을 살핀 글이다.
『북상행초』는 1542년 유희령이 성절사로 명나라에 사행을 갈 때 지은 시문을 스스로 편찬하여 남긴 것으로, 조선 전기의 사행록 중에서도 양적-질적으로 풍부한 면모를 지니고 있는 저작이다. 작자 유희령은 '文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對明 외교'의 중요성이 한층 높아진 중종대에 활동한 문인으로서, 뛰어난 詩才로 문인 사회에서 널리 인정받았으며 시문집 편찬과 관련하여 특히 두드러진 성과를 제출한 인물이었다. 그와 같은 당대적 위상과 시문에 대한 자부심이 존재했기 때문에, 그는 사행길에서 겪은 자신의 체험과 그 감상을 『북상행초』라는 시집 형태의 사행록으로 엮어둘 수 있었다.
『북상행초』는 형식적 측면에서 볼 때, '일기+시문' 결합의 형태로 거의 매일 빠짐없이 기록되어 있는 점, 사행 노정 및 수행 인원, 자신이 받은 증별시를 부록으로 실어둔 점 등을 주요한 특징으로 거론할 수 있다. 또한, 내용적 측면에서는 '중화 문명에 대한 관심과 체험'과 '문예에 대한 지향'이 특징적으로 부각된다. 이와 같은 『북상행초』의 면모는 유희령 개인이 지니는 '문사'로서의 치밀한 기록의식 및 문예 추구의 성향과 함께, '문명 의식의 표출', '다양한 시적 표현' 등으로 요약되는 16세기 전반기 조천록의 특징적 국면을 잘 보여준다. 바로 이러한 지점에서 『북상행초』는 조선 전기 사행록이 도달한 가장 높은 성취 가운데 하나로 운위될 만하다.
본고에서 수행한 이와 같은 논의를 기반으로 조선 전기 조천록에 대한 관심 고취는 물론, 유희령의 문학 세계와 그를 둘러싸고 있는 당대 문단의 성격에 대한 조명 역시 한층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This thesis introduced 『Buksanghaengcho(北上行草)』 of Mongam(夢菴) Yu Hee-ryung(柳希齡), a writer in the first half of the 16th century, and examined the background of its creation and its formal and content characteristics.
『Buksanghaengcho』 is a poetry collection written by Yu Hee-ryung when he went to the Ming(明) Dynasty as a Seongjeolsa(聖節使) in 1542. It is a work that has a wealth of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aspects among the Sahaengroks (使行錄) of the early Joseon Dynasty. Yu Hee-ryeong, as a writer who was active in Jungjong(中宗) period, when interest in 'literature' and the importance of 'diplomacy' increased, made a remarkable achievement, especially in the compilation of poetry books. In terms of formality, the characteristic of 『Buksanghaengcho』 is that the works were recorded almost every day in the form of a combination of 'diary+poem', it memorized the journey course and the number of employees, and it wrote down the testimony poetry received by his colleague. In addition, in terms of content, 'interest and experience in Chinese civilization' and 'direction for literature' are characteristically highlighted. This aspect of 『Buksanghaengcho』 shows Yu Hee-ryung's strong literary consciousness and the distinction of Jocheonrok(朝天錄) in the first half of the 16th century. At this point, 『Buksanghaengcho』 deserves to be evaluated as one of the high achievements of Sahaengrok reached in the early Joseon Dynasty.

KCI등재

6표암 강세황 가(家) 관련 필첩(筆帖) 자료 탈초·번역 및 해제(1) - 『가서첩(家書帖)』을 중심으로

저자 : 정은진 ( Jeoung Eun-jin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9-272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豹菴 姜世晃의 저작 『표암유고』가 필사본으로 현전하고 있지만, 이곳에 수록되지 못한 시와 산문들이 많다. 본 연구는 이러한 표암의 자료적 성격을 고려하여, 후손 강구수가 수집한 표암 관련 필첩 『家書帖』을 탈초·번역하고 해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가서첩』은 표암의 高孫 강구수가 만든 것으로, 그는 발문에서 표암의 유묵들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히고는 총 14편의 시문을 수록하였다. 그러나 실제 필첩을 살펴본 결과 『가서첩』의 앞부분에 배치된 7편만 강세황의 작품이고 나머지는 7편은 강구수의 부친 對山 姜溍의 작품이었다. 하지만 분량 면에 있어서는 강세황이 작품이 강진의 작품보다 훨씬 많았다.
『가서첩』의 내용을 분석해보면 강세황의 작품은 수서 1편과 간찰 6편이고, 강진의 작품은 간찰 2편, 간찰과 한시 혼합 1편, 한시 4편이었다. 이에 3장에서 강세황과 강진의 작품으로 나누고, 강세황 작품은 다시 수서와 간찰로, 강진의 작품은 한시와 간찰로 나누어 해제를 작성하였다.
강세황의 수서는 1754년 장모의 회갑을 맞이해서 쓴 것으로, 청장년기 강세황의 문학 인식 및 글쓰기 양상, 문학과 회화 양식간의 상호 연관성을 탐색해볼 수 있는 자료였다. 이 외 그의 간찰에는 집안의 負債로 고민하는 모습, 자식을 위해 장을 만들어 보내고자 하는 모습, 자식들의 병마를 염려하며 직접 약을 조제하는 모습, 지인의 부탁으로 장악원 악공을 위해 자리를 주선하는 모습, 벼슬살이로 바쁜 모습 등 생활인 강세황의 모습이 잘 부각되어 있었다.
강진의 한시 자료는 1842년과 1843년 풍양 조씨 인물들과 떠난 금강산 여행 관련 기록과 검서관으로 재직하면서 지은 시로 구분된다. 금강산 여행 관련 한시는 『대산집』에도 수록되어 있고, 검서관으로 재직하면서 지은 5수는 『대산집』에 누락되어 있다. 이 한시에는 강진과 趙萬永·趙寅永·趙秉鉉과의 世交와 知遇, 검서관의 업무와 관련한 강진의 모습은 물론, 청아하면서도 감각적으로 써내려간 강진의 시적 면모가 잘 드러난다. 간찰의 경우는 강진의 중요 산문 작품이다. 검서관으로 출사하기 이전의 일상적 모습과 금강산 여행을 떠날 때의 설렘 등이 표현되고 있어, 한시로만 엮은 『대산집』을 보완해주는 기능을 하고 있다.


Currently, Pyoam Yugo, the author of Kang Sehwang(1713-1791), is transcribed as a manuscript, but there are many poems and prose that are not included here. In consideration of the material characteristics of this Pyoam,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hange the 草書(the very cursive style of writing Chinese characters) into (the correct form of a character), 正字translate, and give a bibliographical explanation of the pyoam-related album, which was collected by descendant Kang Gusoo.
The Gaseocheob was made by Pyoam's grandson, Kang Gusoo, and he collected a total of 14 poems and prose after saying in the postscript that it was regrettable that the relics of Pyoam were disappeared. However, according to the actual handwriting, only seven of them were produced by Kang Sehwang, and the other seven were by Kang Gusoo's father, Daeshan Kang Jin. In terms of volume, however, Kang Sehwang had far more works than Kang Jin's.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the contents of Gaseocheob, Kang Sehwang's works were 1 Suseo(congratulations on longevity) and 6 Letters, while Gang Jin's works were 2 letters, 1 poem mixed with letter, and 4 poems. In Chapter 3, Kang Sehwang and Kang Jin's works were divided into Suseo and letters, and Kang Jin's works were divided into Chinese poems and letters.
Kang Sehwang's Suseo was written in 1754 for his mother-in-law's 60th birthday. It was a material to explore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literature and writing patterns, literature and painting styles of Kang Sehwang in the early youth.
The letter depicts Kang Sehwang, who was worried about his family's debt, wanted to make soy sauce for his children, prepared his own medicine for his children's illness, arranged a seat for a master of music at the request of an acquaintance, and was busy with government posts.
The materials of Kang Jin's poems are divided into records related to the travel with the Pungyang Cho family in 1842 and 1843, and poems written while serving as a book inspector.
Poems related to tours to Kumgangsan are also included in Daesanjib, and five poems written while serving as a book inspector are omitted from Daesanjib.
In this poem, the exchanges and special relationships with Kang Jin, Cho Man-young, Jo Inyoung, and Cho Byunghyun, the image of Kang Jin as a book inspector, and the poetic aspect of Kang Jin, which is described as clean and sensuous, are well revealed.
The letter is an important prose work of Kang Jin. The daily appearance of his career as a book inspector and the excitement of going on a trip to Kumgangsan are expressed, complementing the Daesanjib which is composed only of Chinese poems.

KCI등재

7담녕(澹寧) 홍의호(洪義浩)의 금강산(金剛山) 기행시(紀行詩) 연구(硏究)

저자 : 방현아 ( Bang Hyun-a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3-31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澹寧 洪義浩(1758~1826)의 金剛山 紀行을 개괄한 것이다. 담녕의 첫 번째 금강산 기행은 63세인 1820년 3월 26일부터 4월 23일까지 28일 동안 있었던 長期의 여정이며, 두 번째는 병을 이유로 관직을 그만두고 고향 丹邱로 돌아간 뒤 1826년에 한 8일간의 여정이다.
1차 여정에서는 아들 羲福과 尹元明, 權敬勝 등과 함께 28일간 내외금강, 해금강의 1,830里를 유람하고 五七言古詩律絶로 202首의 시를 남겨 「衍山海經」이라 題名하였다. 1820년 4월 3일에 내금강에 들어가 9일간 금강산에 머물러 있었고, 외금강과 해금강의 총석정에서부터 경포, 설악과 영동일대를 다니며 金剛山을 '天下嶺東八景', '東方第一山'이라 표현하여 그 奇觀과 勝景을 노래하였다. 小有洞天과 五峰(大有, 小有, 宛委, 琅嬛, 句曲)의 이름을 직접 짓기도 하고 벽에 洞天의 이름을 새기는 등 仙界와 佛界를 아우르는 적극적인 유람이었다. 「衍山海經」은 『澹寧瓿錄』 卷27~28에 걸쳐 수록되어 있는데, 「海岳日錄」이라고도 한다. 羲福은 후에 「衍山海經證註」를 써서 淸에 전하였다.
2차 기행은 8일의 짧은 여정이었지만 100여 편이 넘는 시를 지었고 『澹寧瓿錄』 卷34에 50여 편이 남아있다, 동행한 인물들에 대해 묘사한 시들 중 咸關에서 온 歌妓 玉人과 弼雲臺 아래에서 온 여항인 醞齋 李愼民이 주목된다. 여성의 몸으로 8일간이나 금강산을 유람한 것은 당시에는 흔치 않은 일이었으며, 號가 八三으로 83세에 죽을 것을 예언했다는 李愼民은 문장과 술로 풍류를 즐길 줄 아는 사람이었다. 금강산 아래에 집을 짓고 늘 금강산을 왕래하며 嵇琴을 켜고 피리를 불던 琴順采, 기행 중에 만난 張錫愚, 金鼎元, 權用銓, 許元之, 南升源 등과의 疏通과 情懷는 담녕의 폭넓은 교유와 호방한 기상을 보여준다.
洪義浩는 늘 고향 丹邱의 洞天과 같은 仙界와 武夷淸을 동경하였으며, 遊山의 체험과 다양한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표출된 정감, 그리고 勝景을 묘사한 「衍山海經」은 祖父 洪重孝의 『疎窩孝敏公集』 중에 '楓岳紀行詩' 43篇을 따라 짓기 위해서라고 언급하였다. 이 金剛山 紀行詩들은 그의 일생의 많은 필적 중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This paper intends to outline the Mt.Keumgang tour of Hong Eui-ho(洪義浩). First tour to Mt.Keumgang was a long journey for 28days from Mar. 26, 1820 to Apr. 23, 1820 when he was 63 and the second tour was a journey for 8 days in 1826.
For his first journey, he travelled Nae-keumgang and Oe-keumgang over 720km for 28days and wrote 202poems in the format of five or seven syllables regulated verse and put the name of 「Yonsanhaigyong(衍山海經)」. The main accompanied people were his son, Hee-bok, Yun Won-myung, and Kwon Kyung-seung. On Apr. 3, 1820, they arrived Nae-keumgang and stayed 9days at Mt.Keumgang. While travelled from Oe-keumgang, Hae-keumgang and Chongseokjeong including Gyeongpo area, Mt.Seorak and Yeongdong area, he expressed Mt.Keumgang as 'the best of 8views of Yeongdong' 'the best mountain in the East' for its spectacular scenary and superb view. He made the name of Soyudongcheon and five summits which are Daeyu(大有), Soyu(小有), Wanwi(宛委), Nanghyun(琅嬛), Gugok(句曲) by himself and even engraved the name of Dongcheon(洞天) on the rock wall which shows his active tour crossing the world of Gods and the world of Buddha. Yonsanhaigyong was listed in 『Damnyongbulok』 Vol.27~28 and called as Haeakilrok(海岳日錄). Hee-bok wrote 「Yonsanhaigyong Chungju(衍山海經證註)」 later and introduced it to the Qing Dynaty.
The second tour to Mt.Keumgang was a short journey only for 8days but he wrote over 100poetries. Among the accompanied people, especially Gagi Ok-in from Hamgwan and Onjae Lee Shin-min in the middleclass from Philundae are focused. Ok-in was a woman and it wasn't common for woman to travel Mt.Keumgang for 8days at that time and Lee Shin-min whose another name was Palsam, known as a man who predicted that he would die at the age of 83, and knew how to enjoy the taste of the arts by writing and drinking. Keumsoonchae who built a house at the bottom of Mt.Keumgang and used to travel to and from Mt.Keumgang and lived in the mountain by playing Hyaegeum and the pipe.
Hong Eui-ho always admired the world of Gods and Mooicheong(武夷淸) like Dongcheon of his home, Dangu. His poems of Mt.Keumgang tour that described his experience of travelling and his affections to the people that he met while traveling, and 「Yonsanhaigyong(衍山海經)」 of the beautiful scenaries is the one among his great other works created in his life.

KCI등재

8초학교육서 『제자규(弟子規)』의 교육내용 및 교육체계에 대한 고찰

저자 : 한예원 ( Han Yae-won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3-34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유교 고전에 기반을 두고 불변적 규범과 질서를 제시하고 있는 초학교재 『제자규』의 구조 및 내용, 그리고 교육체계를 고찰하였다. 『제자규』는 『논어』와 『예기』에서 올바른 인간 삶의 모습을 취사선택하여 몽학들을 교육하고자 하였다. 이런 『제자규』의 구조와 내용을 분석하는 것은 한문 초학교육에 활용할 전통교재의 범위를 넓히는데 유의미한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기존의 연구에서는 『제자규』를 '한자를 가르치는 계몽교재'이면서, 일상생활에 필요한 신변 유교규범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는 '윤리교재'로 설명하였다. 즉 『제자규』를 '식자용 계몽교재' 또는 '국학교재'로 보는 관점이다. 이러한 관점은 본고도 일정 정도 수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기존 연구는 『제자규』를 교육서의 측면에서 분석하기 보다는 한 권의 한문교재로 원문과 해석을 제시하는데 그치고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제자규』를 초학교육서로서의 교육단계와 교육내용을 분석하여 한 권의 교육서로 자리매김하고 그 의의를 고찰하였다. 특히 유교교육의 교육 체계론을 담고있는 『대학』의 교육 단계론에 입각하여 『제자규』의 내용을 '수신' '제가' '치국'의 단계로 분류하여 고찰하였다. 이러한 고찰을 통하여 『대학』의 교육과정에 근거하고 있는 『제자규』는 군자(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을 교육의 목표로 삼고, 그 실현방법으로 몸교육과 마음교육을 교육내용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하겠다. 『제자규』에 관한 연구는 한문교육 교재로 활용함에 기여함은 물론이고, 복잡한 현대에 방황하지 않고 살아가는 지도자로서 갖추어야 할 자세와 지도력 발휘 방법을 논의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speculated on the structure, contents and educational system of the 『Dizigui』 that presents invariable norms and order based on Confucian classics. The 『Dizigui』 presents right human images selected from the 『Analects of Confucius』 and the 『Classic of Rites』 to Monghak. It is certain that we can obtain meaningful results to evaluate Confucian education by analysing the structure and contents of the 『Dizigui』.
Existing studies suggested that the 『Dizigui』 deals with Confucian norms needed for everyday life as an enlightenment textbook designed to teach Chinese characters. The viewpoint that considered 『Dizigui』 as an 'enlightenment book for men of intelligence or 'a textbook for national literature' is the same as that of existing studies and this study has a similar viewpoint. However, the existing studies presented only the original text and interpretation of 『Dizigui』 rather than analysis of its contents. Therefore, this study intended to make a theoretical analysis that was not dealt with in existing studies.
This study examined the meaning of 『Dizigui』 based on understandings of the educational stage and contents of Confucian education. In particular, based on the educational stage of the 『Daxue』 that contains the systematical theory of Confucian education, this study analysed the contents of the 『Dizigui』 in accordance with the stages of 'Cultivating Oneself', 'Regulating Families' and 'Ordering Country'. It is understood that the 『Dizigui』 based on the curriculum of 『Daxue』 presents the contents of physical and mental education with cultivating leaders as a goal. It is expected that further studies on the 『Dizigui』 would discuss attitude and leadership we have to have as reliable leaders even in this complex society.

KCI등재

9조선후기 하위적 지식 생태의 일단 - 남양홍씨 정효공파 문중 소장 무제잡서 읽기

저자 : 양승목 ( Yang Seung-mok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43-38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 주목한 것은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남양홍씨 정효공파 남창군 문중에 소장되어 있는 이름 없는 한 권의 고서이다. 무제잡서라 칭한 이 고서는 그 자체로 학술적 차원의 자료적 가치가 충분하다 평가하긴 어려운 책이다. 하지만 이 책으로 말미암아 탐색해볼 수 있는 실용적 지식·정보의 유통 경로와 방식, 그 지평 등은 전통시대 문화의 한 단면을 흥미롭게 보여준다.
이에 본고는 자료의 내용을 개관하는 것을 시작으로, 이 자료에 기록되어 있는 내용의 전사 대상을 추적하여 이 책이 놓여 있는 문화적 저변을 고구해보았다. 이 과정에서 중국발 점복서인 『매화역수』, 『복서전서』, 『복서정종』, 『마의상법』 등과 조선에서 나온 『천기대요』, 『선택요략』, 『산림경제』, 『근취편』 등의 자료에서 일부가 옮겨졌음을 확인하였다. 또 『고사촬요』나 『문자유집』 등의 책과도 일정한 영향관계가 타진되며, 그 밖에 각종 방문류 및 비결류 자료로부터 내용을 받아들였을 가능성도 볼 수 있었다. 이를 토대로 실용지식을 만들고 소비하는 것이 오랜 전통을 갖고 있음을 살펴보는 한편, 그 안에서 점복, 총신, 문예적 교양, 의약정보, 음식이나 술의 제조법 등이 서로 긴밀하게 접속되며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음에 주목하여 이것이 하나의 지식 생태계를 이루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이것이 기존 정통의 지식체계에 대해 일정한 하위성을 갖고 있음이 간취되는바 하위적 지식장이라는 개념을 상정하였다.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실용서에 대한 관심이 일회적 흥미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지식문화사의 구조와 지형 속에서 보다 진전된 이해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This article is a review of an unnamed old book housed in the Jeonghyo -gong clan of Namyang Hong Family in Hwaseong-si, Gyeonggi-do, Korea. This book, which was named 'a untitled miscellaneous book(無題雜書)' in this study, is difficult to evaluate as having high academic value. However, the distribution channels, methods, and horizons of practical knowledge information that can be examined through this book show an interesting aspect of the culture of the traditional era.
This paper first gave an overview of the contents of this book. And I explored its original texts and transmission paths of the contents contained in this book, and based on this, I investigated the cultural basis of this book. Books identified as the source in this process are as follows. Chinese divination books such as Plum Blossom Divination(『梅花易數』), The Complete Compendium of Divination(『卜筮全書』), Orthodox Divination(『卜筮正宗』), Mai's physiognomics(『麻衣相法』), etc. and Books published in Joseon such as The Great Compendium of Nature's Secrets(『天機大要』), A book about how to choose a good day(『選擇要略』), Encyclopedia of Agriculture(『山林經濟』), A children's textbook(『近取篇』), etc. It is also closely related to books such as Selected Essentials on Verified Facts(『攷事撮要』), glossarial book(『文字類輯』), and other old books such as various kinds of recipe books(方文類) and Secret Books(秘訣類).
Compiling and using practical knowledge for everyday life has a long tradition. The fact confirmed through this study is that these intellectual traditions form a network of close relationships with various layers of knowledge, such as fortune-telling, choosing a lucky day, literary culture, medicinal information, and recipes for food and alcohol, and are building an independent domain. In addition, it should be noted that this has a sub-attribute to the existing mainstream knowledge system. Therefore, in this study, this is conceptualized as a sub-field of knowledge. Through this achievement, I hope that interest in and academic understanding of practical books in the traditional era will be advanced.

KCI등재

10인제(麟蹄) 합강정(合江亭)의 연혁과 위상에 대한 검토

저자 : 김세호 ( Kim Se Ho )

발행기관 : 우리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보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83-41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麟蹄 合江亭은 조선시대 인제의 상징적인 명승으로 회자되었고 지금도 麟蹄八景의 하나로 소개되며 그 아름다움을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연혁을 밝힌 연구가 전무하고 어떠한 위상을 지닌 곳인지도 여전히 자세하지 않다. 이에 이 글에서는 문헌기록을 바탕으로 그 역사를 검토하고 명승적 가치를 분석하며 한시로 표현된 면모를 밝히고자 하였다.
합강정은 그동안 1676년(肅宗 2) 건립된 누정으로 설명되어 왔다. 그러나 실제로는 1696년(숙종 22) 麟蹄縣監을 지낸 金昌國이 지은 정자로 확인된다. 김창국은 壯洞金門의 한 사람으로 일가 문인들은 합강정을 방문해 시를 지어 그 아름다움을 예찬했다. 그러나 조선 후기 당쟁사로 인해 이들의 현판이 거듭 내려지며 합강정의 연원 또한 역사에서 잊힌 것으로 보인다.
합강정은 본연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淸風의 寒碧樓, 春川의 昭陽亭에 버금가는 위상을 자랑했다. 이곳을 방문한 문인들은 배를 띄워 노닐고 물을 감상했으며 합강정에 올라 주변에 펼쳐진 인제의 여러 명승을 조망했다. 또한 합강정 가까이에는 李縡가 살았던 유허가 남아 있었다. 합강정에 오른 문인들은 이재의 자취를 기억하며 선현의 행적을 추모하기도 했다.
합강정은 인제의 대표적인 명승으로 기능하며 많은 題詠詩를 양산하는 산실이 되었다. 특히 金昌協과 金昌翕의 시가 명성을 떨치며 거듭 차운되었고 이에 반발한 趙裕壽 등은 자신만의 운자를 써서 합강정을 노래했다. 이러한 작품들은 당시 합강정이 지닌 아름다움과 위상을 증언하는 동시에 합강정에서 향유된 다채로운 문화사의 흔적을 보여주고 있다.


Inje(麟蹄) Hapgangjeong(合江亭) was regarded as a symbolic scenic spot of Inje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is still recognized for its beauty as one of the Eight Scenic Views of Inje(麟蹄八景). Despite this reality, there is no research that has revealed its history and it is still unclear what status it has. Therefore, this article is to review the history of Hapgangjeong, analyze its scenic values and figure out the aspects expressed in Chinese poetry, based on the literature records.
Hapgangjeong has been described as a Nujeong(樓亭) built in 1676. However, it was confirmed to be built in 1696 by Kim Chang-Guk(金昌國) in fact, who served as the magistrate of Inje. Kim Chang-Guk was one of the Jangdong Kimmun(壯洞金門), and his literati family members visited Hapgangjeong and wrote poems to praise its beauty. However, the history of Hapgangjeong seems to have been forgotten as their signboard was repeatedly taken down due to the political struggle history of the late Joseon Dynasty.
Hapgangjeong boasts a status comparable to that of Hanbyeokru(寒碧樓) in Cheongpung(淸風) and Soyangjeong(昭陽亭) in Chuncheon(春川) due to its natural beauty. The literati who visited there enjoyed the water by floating a boat, and climbed the Hapgangjeong to observe various beauty spot of Inje. In addition, there was a historic site near Hapgangjeong where Lee Jae(李縡) lived. The literati who climbed the Hapgangjeong remembered the traces of Lee Jae and paid tribute to ancient sages.
Hapgangjeong served as the representative scenic spot of Inje and became the cradle of mass production of many Jeyeongsi(題詠詩). In particular, Kim Chang-Hyeop(金昌協) and Kim Chang-Heup(金昌翕)'s poems rose to fame, and Cho Yu-su(趙裕壽) and others, who opposed them, used their own rhymes to sing Hapgangjeong. These works prove the beauty and status of Hapgangjeong at the time, while showing traces of the colorful cultural history enjoyed in Hapgangjeong.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