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영국사학회> 영국 연구

영국 연구 update

The Korean Journal of British Studies

  • : 영국사학회
  • : 인문과학분야  >  서양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8135
  • : 2713-6329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7)~48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533
영국 연구
48권0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박정규 ( Park Jeongkyu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7세기 왕정복고기 잉글랜드 국교회의 설교문화를 당시 정치적 맥락 속에서 분석하고자 한 시도의 일환이다. 이제껏 설교에 관한 연구는 세속화 담론의 측면에서 볼 때 '비본질적' 주제로 여겨졌으나, 설교에 관한 최근 연구들은 17세기 잉글랜드 공적 담론에서 세속적 언어의 중요성 못지않게 종교적 언어의 영향력이 여전히 컸다는 점을 보여주어 종교적 담론의 중요성을 상기시켜 준다.
왕정복고 직후 국교도 설교는 왕의 권위를 신성화하는 작업에 지대한 노력을 기울였다. 1660년대 국교회는 일련의 정치적 이변을 신의 섭리로 이해하려 노력했다. 이러한 흐름은 1670년대 반가톨릭 혐오론이 확산하여 제임스 2세에 대한 의구심이 피어오르는 가운데서도 이어졌다. 왕정복고기 설교정치의 목적과 관심사는 시기별 주요 정치적 사건의 흐름에 따라 달랐으나, 17세기 후반 내내 설교문화가 잉글랜드인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강했고, 설교의 중요성은 줄어들지 않았다. 17세기 후반 국교회 설교는 종교적 통일성 유지를 공고히 함으로써 왕권의 안정화를 유지하기 위한 국교회 차원의 노력이었다고 볼 수 있다.


This paper is an attempt to show the sermons and sermon culture of the Church of England during the Restoration in the historical context. Building on the idea of secularisation, many scholars found sermons less important in early modern England than in previous centuries. Recent works, however, of early modern religion reveal the strength of religious language in the public sphere in seventeenth-century England, and demonstrate that traditional religion was one main hallmark of the period.
Right after the Restoration, conformists preached a series of sermons to advocate divine kingship. From 1660 they were inclined to view succeeding political events as revelations of God's providence. Providential interpretations continued to flow from sermons even during the reign of James II when the anti-popery sentiment came to the forefront of English consciousness. Conformists' sermons were often adjusted to fit the current situation, while they were widely influential across the country. For the Established church sermons played a crucial role in propagating monarchical rule and reinforcing the ascendancy of the Church of England over dissenters.

KCI등재

저자 : 설혜심 ( Sul Heasim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1-7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8세기 예법서 세 권―소년 소녀를 위한 예절 교본인 『품격 있는 아카데미』; 에라스무스 존스가 벼락출세한 사람을 위해 쓴 『매너 있는 사람』; 사무엘 리처드슨의 서간문범(書簡文範) 『특별한 친구에게 쓰는 편지들』―을 분석한 것이다. 17세기부터 프랑스 궁정 매너가 유럽 전역으로 별다른 저항 없이 사회 저변부로 퍼져나갔다는 노르베르트 엘리어스의 도식과 달리, 이 사료들은 18세기 영국에서 중간계급을 위한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매너가 생겨났음을 증명한다. 프랑스의 영향을 받은 예법도 일부 존재했지만, 전반적으로 영국 중간계급의 매너는 겉치레를 경계하며 단순성과 진정성, 타인에 대한 배려를 강조하는 것이었다. 이들 예법서는 상업 사회와 사회적 이동성에 대한 분명한 자각을 드러내는 한편, 품격 있는 매너가 공동체의 화합과 발전을 가져올 중요한 수단임을 강조한다. 그것이 바로 18세기 정치담론 폴라이트니스 논쟁을 촉발한 매너가 영국성 및 애국 담론과 연결되는 지점이다.


This article analyses three courtesy books of the 18th century ― the propriety text for young gentlemen and ladies, The Polite Academy; Erasmus Jones's conduct manual for social upstart, The Man of Manners, or Plebeian Polish'd; Samuel Richardson's letter-writing manual, Letters Written to and for Particular Friends. These sources prove the existence of a variety of new manners for the middle class in 18th century Britain, challenging Norbert Elias's argument that French courtly manners of the 17th century were spread down to all over Europe without any notable resistance. Although British manners contained some French influences, the manners of the middle class despised the superficiality of French manners, and accentuated the simplicity, sincerity and concern for others. While these texts reveal the awareness of commercial society and social mobility, they also emphasize the idea that polite manners were the important means to unite and ameliorate the commonwealth. That is where manners, which prompted the politeness debate in the political thought of the 18th century, are associated with the British character and patriotic discourses.

KCI등재

저자 : 김대륜 ( Kim Daeryoon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10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1719년부터 1721년까지 런던 등지에서 일어난 '캘리코 폭동'을 중심으로 동인도회사의 면직물 수입과 잉글랜드 내 면직물 가공업 성장이 낳은 영향을 살펴본다. 특히 1719년에 시작된 폭동이 왜 면직물 소비자, 특히 '캘리코 마담'이라 불리던 여성 소비자를 겨냥했는지 검토한다. 이 문제를 살펴보기 위해 먼저 1719년에 시작된 폭동과 그 직후에 일어난 의회 청원 운동을 개략적으로 살펴보고, 거기서 제기된 문제들이 당시 잉글랜드에서 활발했던 공적 영역에서의 토론과 어떻게 얽혀 들어갔는지 검토한다. 이어 논문은 1719년 캘리코 폭동과 청원 활동이 특히 여성 소비자를 겨냥하게 되었는지 물으며, 그것이 동인도회사를 직접 공격하기 어려웠던 당시 정치적 문맥 속에서 직조공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 집단이 사치를 비판하는 18세기 초 정치 담론에 기대어 여성성과 사치, 국익의 침해를 연결하는 새로운 비판을 열었음을 보여준다.


This essay examines political responses and discourses of weavers and other interests associated with traditional woollen and silk industries through the case study of 'calico riots' in the period 1719-1721. The essay interrogates in particular the reasons the riots and the subsequent parliamentary petitioning took on female consumers called 'calico madams' as the main culprits of their economic predicament. To this end, the essay examines the riots and the petitioning movement, and their impact within the public sphere. Then it argues that in the particular political context of rioting and petitioning with regard to the power of the East India Company the rioters and the petitioners avoided direct confrontation with the company and instead drew on political discourse on luxury to develop a critique of the female consumer's addiction to Indian cotton goods as an expression of their attachment to luxury and, furthermore, as the renouncement of English national identity.

KCI등재

저자 : 김경민 ( Kim Kyungmin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4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세기 영국에서는 문화계에 두 가지 흐름이 공존했다. 우선 이미 18세기 말에 등장한 '고딕부흥(Gothic Revival)'이라는 중세 유산에 대한 재평가와 유행의 흐름이 있었고, 이에 영향을 받은 문화유산 보존운동이라는 또 하나의 움직임이 생겨났다. 이 보존주의운동은 윌리엄 모리스를 주축으로 하는 고건축보호협회(SPAB)의 설립과 함께 본격화되었고, 이 단체는 영국은 물론 유럽의 문화유산 보존 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이러한 문화유산 보존운동은 영제국의 식민지 문화재를 파괴 및 약탈했던 시기와 겹친다는 점에서 영국의 보존주의를 비판적으로 고찰할 필요가 있다. 본 논문은 영국의 식민지 문화유산의 파괴와 약탈, 전시는 제국의 우월성을 드러내는 정책의 일환이었던 것과 같이, 보존주의운동 또한 영제국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운동으로 활용되었다고 본다. 이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식민지 인도의 문화유산 정책을 보여주는 인도의 < 고대유물보호법(Ancient Monuments Protection Act, 1904) >과 존 마샬(John Marshall)의  보존 매뉴얼 (Conservation Manual, 1923)을 살펴보고자 한다.


In 19th century Britain, two streams coexisted in the cultural world. First of all, there was already a reevaluation and trend of medieval heritage called 'Gothic Revival' that appeared at the end of the 18th century, and another movement called cultural heritage conservation movement influenced by this was created. This conservationist movement began in earnest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Society for the Protection of Ancient Buildings(SPAB), which was led by William Morris, and has had a profound impact on the pre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in Britain as well as in Europe. However, it is necessary to critically consider British preservationism in that this cultural heritage preservation movement overlapped with the period of destruction and looting of the colonial cultural properties of the British Empire. This essay acknowledges that just as the destruction, looting, and exhibition of colonial cultural heritage were part of the policy of revealing the superiority of the empire, the preservationist movement was also used as a movement to achieve the political purpose of the British Empire. To understand this in detail, I examine India's 'Ancient Monuments Protection Act(1904)' and John Marshall's Conservation Manual(1923), which show the cultural heritage policy of colonial India.

KCI등재

저자 : 박지향 ( Park Jihang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5-18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윈스턴 처칠은 20세기 영국의 가장 위대한 정치인으로 간주된다. 그것은 유럽이 거의 완전히 히틀러에게 굴복했을 때 혼자서 결연히 고독한 투쟁을 이끌고 궁극적 승리의 서사를 만들어낸 전쟁 지도자로서의 리더십 때문이다. 그러나 처칠은 전쟁 지도자로서만이 아니라 여러 방면에 족적을 남긴 정치인이었다. 그 가운데 그가 일생 관심을 기울였던 주제가 사회개혁이었다. 처칠은 아버지의 유산인 토리 민주주의 및 사회적 자유주의의 영향을 받아 사회적 약자들을 도와야한다는 사명감을 느꼈고 1908년 상무부 장관이 되었을 때 그 꿈을 실현할 기회를 얻었다. 그가 입법한 노동교환소 설치와 실업수당 도입은 영국 복지국가의 시작을 알렸다.
처칠은 재무부 장관 재직 시에도 연금 개혁을 추진하고 미망인 및 고아들에 대한 연금 지급을 시작했다. 금본위제로의 복귀와 영국 경제의 어려움이 더 이상의 개혁을 막았지만 1930년대 후반에 영국은 당시 세상에서 가장 앞서간 복지국가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2차 세계대전 중에 발표된 베버리지 보고서에 대해서 처칠은 관망적 태도를 취했다. 전후 나라 전체의 미래를 구상해야 하는 수상으로서의 입장 때문이었다. 궁극적으로 처칠은 베버리지 보고서를 대부분 수용하고 노동당정부가 복지국가 설립에 매진할 때 크게 반대하지 않았다. 그는 복지국가가 사회통합의 중요한 수단이며 영국을 위대한 나라로 만드는 비결임을 알고 있었다. 만약 처칠이 1914년 이후에 아무런 공직을 맡지 않았다 하더라도 현대적 복지국가의 초석을 닦은 선구적 정치인으로 기억되었을 것이다. 유감스럽게도 사회개혁가 처칠의 모습은 오늘날 많이 잊혀 있다.


Winston Churchill is acclaimed as the greatest statesman of 20th century Britain because of his leadership during WWII. Besides being a war leader, Churchill had a large number of political achievements to his credit. One of them is his social reform legislation in the Edwardian era. What motivated Churchill was 'tory democracy' which he inherited from his father, Lord Randolph Churchill. New Liberalism also played a part. When Churchill was appointed the President of the Board of Trade in 1908, he immediately started the attack on unemployment by introducing national labour exchanges and unemployment insurance. As Chancellor of the Exchequer in the 1920s Churchill got passed the Widows', Orphans' and Contributory Old Age Pensions Act.
In November 1942, Beverage reported his proposal of social measures including a comprehensive system of social insurance. Churchill argued that social insurance system must be related to other post-war demands on national resources. But he knew that social reform was a constructive alternative to socialism and a source of national unity and strength. His language on social reform was remarkably consistent, and we should not dismiss it as mere rhetoric. If Churchill had died before he became the Prim Minister in 1940, he would have been still remembered as a pioneer of the British Welfare State.

KCI등재

저자 : 신동경 ( Shin Dongkyung )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5-22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차 세계대전 중 계획된 영제국의 식민지 대학 설립 계획 따라 1948년까지 아프리카와 서인도제도에 새로운 대학이 개교하였다. '특별한 관계' 제도를 통해, 런던대학교는 이들의 교육과정 설계, 학위 수여를 담당하며 학문적 발전을 지도하는 '어머니 대학' 역할을 하였다. 1968년까지 여덟 개의 아프리카 대학과 서인도제도 대학이 이 '특별한 관계'에 참여한 후 런던대학교로부터 독립하여 독자적 대학교로 전환하였다.
이 논문은 그동안 '위로부터의' 역사연구 관점으로 이해되어온 런던대학교의 제국주의적 활동에 대하여 탈식민 관점을 반영하여 설명하려는 시도로서, 아프리카인과 카리브해인이 영제국의 대학교육 식민화 과정에서 수동적 방관자가 아니었음을 밝히고자 한다. '특별한 관계'를 통해 런던대학교는 영제국 안팎으로 기관의 명성과 교육적 영향력을 높이고자 하였고, 식민지 대학은 런던대학교의 학위를 부여함으로써 학생의 커리어와 다가올 독립국가 발전에 이득을 취하고자 하였다. 즉, 런던대학교와 식민지 대학은 각자의 목적 달성을 위해 상호 호혜적으로 '특별한 관계'에 참가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탈식민화시기에 영국의 교육적 영향력이 해외영토에서 확대되었고, 이것이 영국과 영연방 국가와의 지속적인 교류에서 차지하는 의미를 고찰한다.


Under the British empire's wartime plan for opening new colonial universities, five colonial university colleges were established in Africa and the West Indies by 1948. Through the Special Relation scheme, the University of London designed their academic curricula and awarded its own degrees to colonial students, acting as a 'mother university'. By 1968, the eight African and the West Indian University Colleges participated in the Special Relation, and later transferred to the independent Universities.
This study attempts to examine the University of London's imperial activities reflecting a decolonizational perspective rather than sticking to top-down approach. It suggests African and the Caribbean people were not passive in the process of the empire's university colonization. By taking a part of the Special Relations scheme, the University of London intended to make its institutional reputation and influence better and higher, and the colonial institutions also took advantages of receiving the University of London degrees for their students' careers and developments for upcoming independency. Thus, the University of London and the colonial societies mutual agreed with this academic partnership for their own purposes. In doing so, this research sheds light on Britain's on-going educational influence in its overseas territories during the decolonization, and its meaning in shaping and keeping networks between Britain and the Commonwealth countries.

KCI등재

저자 : Won Tae Joon

발행기관 : 영국사학회 간행물 : 영국 연구 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5-273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전후 영국의 비수교국 내 이익보호국 선택 및 교류 과정의 발전을 살펴본다. 전후 영국의 이익보호국 선택 기준은 한국전쟁의 참여를 계기로 수립되었으며, 이를 발판으로 제3차 중동전쟁 발발 직후 스웨덴이 이라크 주재 영국 이익보호국으로 선정되었다. 그러나 스웨덴은 영국의 상업적 이해관계 보호 역할을 극히 꺼렸으며, 영국이 런던 주재 이라크 외교관들의 체류비자를 연장하지 않는 데에 상당한 우려를 표함으로써 영국 정부와 큰 마찰을 빚었다. 1971년에 이라크에서의 영국 이익보호국 역할을 다시 맡게 된 스웨덴이 이번에는 스웨덴 대사관 내 설립된 영국 이익대표부의 무선통신링크를 사용하고자 하는 미국 국무부의 요청을 거절하면서 영미 간의 외교 협력에 차질을 빚게 하였다. 1979년 이란에서 이슬람 혁명이 발발하자 스웨덴은 여기에서도 영국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맡게 되었는데, 당시 스웨덴 대사관 내 영국 이익대표부 대표인 영국 외교관이 이란의 인권 유린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자 스웨덴이 이를 자제할 것을 요구하면서 영국 정부와 또다시 충돌하였다. 이에 살만 루슈디 사건이 터지면서 스웨덴이 다시 이란에서의 영국 이익보호국을 맡게 되자, 스웨덴과 영국은 이익보호국로서의 권리와 의무를 명시하는 협정을 논의하기에 이르렀다. 이렇게 하며 맺어진 1989년의 '이란에서의 영국 이해관계 보호에 대한 영국-스웨덴 협정'은 영국의 잠재적 이익보호국들과 맺게 될 협정의 견본이 되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development of the process by which Britain chose and established working relationships with her diplomatic Protecting Powers in the postwar years. The appropriate criteria for selecting a Protecting Power was established during Britain's involvement in the Korean War, and on this basis Sweden was chosen to be Britain's Protecting Power in Iraq in the aftermath of the Third Arab-Israeli War. Initially, Sweden was deeply reluctant to defend British commercial interests in Iraq, and was also concerned that Britain's refusal to extend visas for Iraqi diplomatic personnel in London would anger the Arab world and damage Sweden's position in the region. However, Britain held firm on the necessity of keeping a close watch on commercial interests, and dismissed the visa issue out of hand citing problems of reciprocity. On Sweden becoming Britain's Protecting Power in Iraq again in 1971, the Swedish government refused to give Britain permission to allow the American State Department to use Britain's Diplomatic Wireless Service link in order to exchange messages with the US Interests Section at the Belgian embassy in Iraq, thus frustrating Britain's diplomatic cooperation with her closest ally. Also, when Sweden became Britain's Protecting Power in Iran following the 1979 Iranian revolution, the Swedish government demanded that the British head of the UK Interests Section exercise restraint over his vocal condemnation of Iran's human rights record. Such clashes and conflicts over the scope of the authority of the Protecting Power rendered Sweden and Britain to negotiate a formal diplomatic protocol which would clearly spell out a workable arrang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when Sweden was once again asked to become Britain's Protecting Power in Iran following the Salman Rushdie Affair. This led to the signing of the UK/Sweden Agreement on Protection of British Interests in Iran in 1989, a document which has since become a template for Britain's arrangements with potential Protecting Powers.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