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강좌 미술사

강좌 미술사 update

THE MISULSA (The Art History Journal)

  •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 : 예체능분야  >  미술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660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58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677
강좌 미술사
58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문명대 ( Moon Myung-da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쌍계사 대웅전 삼세불회도에 대한 연구는 몇 가지 점에서 중요시된다.
첫째, 1636년에 중창된 대웅전에 1639년 전후에 조성되었던 삼세불회도가 훼손되어 140년 후 쯤인 1781년에 삼세불회도를 승윤, 평삼, 함식 등이 수화승이 되어 새로이 조성한 초대형의 장대한 불화이다.
둘째, 이 삼세불회도는 중앙에 석가영산회도, 왼쪽에 약사불회도, 오른쪽에 아미타불회도 등 3폭의 불회도가 나란히 현괘되어 있는데 석가, 약사,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그 권속들이 협시로 배치되어 있다. 이 3폭은 좌우 대칭적이고 중후 화려한 장대한 불화들이다.
셋째, 구도가 장대하고 좌우 대칭적으로 질서정연하며 형태가 본존이 압도적으로 장대하고 어깨가 직각일 뿐더러 체구가 방형이며, 색채나 무늬는 중후 화려하고 정교 호화스러운 특징을 나타내고 있는 당대 최고의 걸작 불화이다. 이들은 1781년에 조성되었다는 화기와 일치한다고 판단되므로 크게 중요시되고 있다.
넷째, 이 삼세불회도(영산회도)의 수화승인 승윤은 쾌윤일 가능성이 있으며, 평삼은 쾌윤의 제자로 추정할 수 있다.
다섯째, 이 삼세불회도는 조선 후반기에 희귀하게 남아있는 3폭의 삼세불화는 물론 대형 3폭 불화 중 최고로 장대하고 장엄한 걸작의 불화로 평가된다는 점이다.


This study on the Painting of Sakyamuni Three Worlds Buddha Mass at the Daewungjeon Hall of Ssanggyesa Temple is important in several respects.
First, the painting of Sakyamuni Three Worlds Buddha Mass created around 1639 in the Daewungjeon Hall, which was rebuilt in 1636, was damaged, and then in 1781, about 140 years later, Seung-yun, Pyeong-sam, Ham-shik, etc. became head painter monks and newly created the painting of Sakyamuni Three Worlds Buddha Mass, which is a very large and magnificent Buddha painting.
Second, this painting of Sakyamuni Three Worlds Buddha Mass has three Buddha mass paintings side by side including the Sakyamuni Yeongsan mass painting in the center, the Bhaisaiyaguru mass painting on the left, and the Amitabha mass painting on the right. Centered on Sakyamuni, Bhaisaiyaguru, and Amitabha, there are the main vassals are arranged side by side.
Third, the composition is magnificent and symmetrical and orderly, the main Buddha is overwhelmingly majestic, the shoulders are right angles, the body is rectangular, and the colors and patterns are the greatest masterpiece of the time, Buddha paintings, showing the characteristics of dignified splendor and elaborate luxury.
Fourth, Seung-yun, the head painter monk of this three worlds Buddha mass painting (Yeongsan mass painting), is likely to be Kwae-yun, and Pyeong-sam can be presumed to be one of Kwae-yun's disciples.
Fifth, this three worlds Buddha mass painting is evaluated as the most magnificent and majestic masterpiece among the three large three-panel Buddha paintings, as well as the three -panel three worlds Buddha painting that remained rare from the late Joseon period.

KCI등재

저자 : 김정희 ( Kim Jung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9-9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쌍계사 팔상도는 1728년 일선과 7명의 화승들이 함께 조성하였다. 이 불화는 조선 전기에 확립된 팔상도의 도상에 『석씨원류응화사적』의 도상이 더해져 각 상마다 풍부한 내용을 보여주며, 운흥사 팔상도(1719년) 및 송광사 팔상도(1725년) 등 18세기 초기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팔상도의 도상을 따르고 있다. 쌍계사와 운흥사, 송광사는 인접해 있을 뿐 아니라 세 작품 모두 18세기 전반 팔상도 제작을 주관했던 의겸 파에 의해 조성되었기 때문에 도상이 유사하다. 즉 정사각형에 가까운 화면에 『석씨원류응화사적』 도상을 차용하여 한 相에 4~9장면을 규칙적으로 배치한 점, 전각과 나무[雙松], 구름 등을 이용하여 장면을 구분하는 방법, 황색과 붉은색, 녹색을 주조색으로 사용한 점 이 유사하다. 그렇지만 사문유관상의 동문, 서문, 남문, 북문의 배치가 다른 점, 설산수도상에서 雪山을 강조하기 위해 침엽수와 함께 산의 능선을 따라 흰색의 호분을 칠하고 산의 모양도 뾰족하게 묘사한 점, 인물들이 작게 표현되어 여백이 많아 보이는 점, 부드러운 황토색을 배경색으로 사용한 점, 날카롭게 묘사한 산과 표면의 짧고 구불구불한 먹선, 옅게 채색한 구름 둘레를 흰색 호분으로 칠하고 불·보살의 녹색 두광 둘레를 하얀색 호분으로 두르는 채색기법 등은 운흥사, 송광사 팔상도와는 다른 쌍계사 팔상도 만의 특징을 보여준다. 이것은 쌍계사 팔상도의 화원들이 두 작품의 도상을 계승하면서도 나름대로의 화풍을 이루었음을 말해주며, 의겸 또는 의겸의 직제자가 주도적으로 제작한 운흥사, 송광사 팔상도와 달리 쌍계사 팔상도는 화맥이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一禪이 수화승이 되어 송광사 팔상도의 조성에 참여했던 最祐 등과 함께 작업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쌍계사 팔상도는 현존하는 조선 후기의 팔상도 50여 점 가운데 비교적 이른 시기에 제작된 팔상도 중 하나이자 조선 후기 최고의 화승 의겸의 화풍을 이어받은 화승들이 제작한 작품으로, 송광사 팔상도와 함께 조선 후기 팔상도의 도상을 확립하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 이런 점에서 쌍계사 팔상도는 18세기 전반 팔상도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was built in 1728 by Ilseon (一禪) and seven painter monks. This Buddhist painting shows the rich content of each image by adding the iconography of 'Seokssiwonryueunghwasajeok' to Palsangdo's iconography established in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it follows the iconography of Palsangdo in Gyeongsangnam-do and Jeollanam-do in the early 18th century, such as the Palsangdo at Yunheongsa temple (1719) and the Palsangdo at Songgwangsa temple (1725). Ssanggyesa temple, Yunheongsa temple, and Songgwangsa temple were not only adjacent but also had similar iconography because all three works were created by the Uigyeom sect, who supervised the production of Palsangdo in the first half of the 18th century. In other words, it is similar in that there are the point that it regularly arranges 4 to 9 scenes in one phase (相) by borrowing the iconography of ''Seokssiwonryueunghwasajeok'' on a screen that is close to a square, the way of separating scenes using palatial residence, trees (雙松), and clouds, etc., and the fact that yellow, red, and green are used as the main colors. However, the point that the layout of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gates of Samunyeolbansang is different, the point that in Seolsansudosang, to emphasize a snow mountain (雪山), white ash was painted along the ridge of the mountain with conifers, and the shape of the mountain was also sharply depicted, the point that the characters are expressed small, so there is a lot of blank space, the point that it uses a soft ocher color as the background color, the sharply delineated mountains and short, serpentine ink lines on the surface, and the coloring technique that paints the perimeter of the lightly colored cloud with white foil, and wraps the green head of Buddha-Bodhisattva with whitening show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the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that are different from that of Yunheongsa temple and that of Songgwangsa temple. This shows that the painters of the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achieved their own style of painting while inheriting the iconography of the two works, and unlike the Palsangdo of Yunheongsa temple and that of Songgwangsa temple, which were led by Uigyeom or Uigyeom's direct pupils, it is thought that this is because the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was created by Ilseon, of whom little is known about the painting style connection, working with Choi Woo(最祐) as a head painter monk and others who participated in the creation of the Palsangdo at Songgwangsa temple.
The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is one of the Palsangdos made relatively early among the 50 existing Palsangdos from the late Joseon Dynasty, and is a work created by painter monks who inherited the style of monk Uigyeom, the best painter of the late Joseon Dynasty, and together with Songgwangsa temple Palsangdo, it had a great influence on establishing the iconography of Palsangdo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this respect, the Palsangdo at Ssanggyesa temple is a representative work of Palsangdos in the first half of the 18th century.

KCI등재

저자 : 고승희 ( Koh Se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1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경남 하동 쌍계사(雙磎寺) 고법당(팔상전) 영산회상도의 양식에 관한 연구이다. 쌍계사는 우리나라 불교미술사 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사찰로서, 조선 후반기 불교미술문화재의 품격과 작품성을 살펴볼 수 있다.
쌍계사에 소장된 여러 종류의 불교미술문화재 가운데서도 특히 불교회화는 17세기 후반부터 20세기까지 꾸준히 조성되어 왔다. 현재 쌍계사 불화 대부분은 18~19세기 때 조성된 것들로서 영산회상도, 아미타후불도, 약사불도, 삼세불도, 치성광여래도, 괘불도, 팔상도, 화엄경변상도, 감로왕도, 삼장보살도, 지장보살도, 신중도, 독성도, 나한도, 진영도 등 다종다양한 주제의 불화가 35여점이나 소장되어 있다.
이 중에서 조성시기가 가장 빠른 불화는 고법당인 팔상전 후불도로 조성된 영산회상도(숙종 14년,1688년)이며 이는 17세기 후반기의 양식 특징을 파악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불화이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이전의 연구들을 기반으로 하여 쌍계사 소장 불화의 핵심인 팔상전 영산회상도를 좀 더 구체적으로 고찰해보았다.
그 결과 첫째, 887년 최치원이 지은 「眞鑑禪師大空靈塔碑銘」과 1549년 휴정대사의 「지리산 쌍계사 중창기」, 1857년 침명 한성선사의 「嶺南河東部雙磎寺事蹟記文」의 기록으로 쌍계사의 역사를 알 수 있었다.
둘째, 화기에 기록된 '고법당'은 옛날 법당으로 쌍계사 가람배치를 통해 1640년대까지는 현재 팔상전이 주법당으로 사용된 것을 알 수 있었다. 이후 벽암스님에 의해 대웅전 영역이 중창되며 옛날 법당을 '고법당'으로 칭해온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셋째, 쌍계사 팔상전 영산회상도는 조선 17세기 중반~18세기 초반 까지 불교 화단을 주도한 화승 '천신'의 작품으로 도상 특징 및 양식 특징에 대하여 살펴본 결과 17세기 영산회상도의 연구에서 중요한 불화임을 파악할 수 있었다.
넷째, 대형불화의 군도 형식 구도는 본존불상에 집중할 수 있는 효과를 주며 화승 '천신'의 차별화된 예술성으로 화면 전체에 생동감 불어 넣어 그의 뛰어난 작품성을 표현했다는 점을 엿 볼 수 있었다.


This is a study on the style of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in the Old Buddhist sanctum (Palsangjeon) of Ssanggyesa temple (雙磎寺), Hadong, Southern Gyeongsang Province, Korea. Ssanggyesa temple is a temple that occupies a very important position in the study of Buddhist art history in Korea, and the dignity and workmanship of Buddhist art cultural assets in the late Joseon era can be examined.
Among the many types of Buddhist art cultural assets housed in Ssanggyesa temple, in particular, Buddhist paintings have been steadily developed from the late 17th century to the 20th century. Most of the present Ssanggyesa temple Buddhist paintings were created in the 18th and 19th centuries, and there are about 35 Buddhist paintings on various and diverse themes in the collection here, which include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Amitabha Buddha Statue-backing painting, Bhaisajyaguru painting, Three World Buddha painting, Tejaprabha Buddha painting, Buddha Banner Painting, the Eight Scenes painting, Avatamsaka Sutra byeonsangdo painting, the Nectar Ritual Painting, There are over 35 Buddhist paintings on various subjects such as Tripitaka Bodhisattva Painting, Ksitigarbha Bodhisattva Painting, Painting of buddhist guardian deities, Dokseongdo, Arhat Painting, and icon painting.
Among them, the earliest Buddhist painting was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King Sukjong 14, 1688), which was created with the Buddhabacking painting of Palsangjeon, an Old Buddhist sanctum, and it is a very important Buddhist painting that can grasp the stylistic characteristics of the second half of the 17th century. Thus, in this study, based on previous studies,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at Palsangjeon, which is the core of Buddhist painting in Ssanggyesa temple, was examined in more detail.
As a result, first, the history of Ssanggyesa temple could be grasped through the Epitaph of Priest Jingam Daegongryeong Pagoda (眞鑑禪師大空靈塔碑銘) written by Choi Chi-won in 887 and “Mt. Jirisan Ssanggyesa Temple Reconstruction Record” by Buddhist priest Hyujeong in 1549, and the records of Yeongnam Hadong Ssanggyesa Temple Records (嶺南河東部雙磎寺事蹟記文) by the esteemed priest Chimmyeong Hanseong in 1857.
Second, the 'Old Buddhist Sanctum' recorded in the painting record is an old sanctum, and through the layout of the Ssanggyesa temple buildings, it was found that the current Palsangjeon was used as the main sanctum hall until the 1640s. After that, the main sanctum hall area was rebuilt by monk Byeokam, and it was confirmed that the old sanctum was called the 'Old Buddhist Sanctum'.
Third,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at Palsangjeon of Ssanggyesa temple is a work of the painter monk 'Cheonshin', who led the Buddhist painting world from the mid-17th century to the early 18th century in the Joseon era, and from the results of examining the characteristics of images and style, it is found that it is an important Buddhist painting for the study of the Painting of the Assembly of Sakyamuni Preaching at Vulture Peak in the 17th century.
Fourth, the archipelago-type composition of the large Buddhist painting has the effect of concentrating on the main Buddha image, and with the differentiated artistry of the painter monk 'Cheonshin', the entire screen was brought to life, giving us a glimpse into the fact that he expressed his outstanding craftsmanship.

KCI등재

저자 : 안희숙 ( Ahn Hee Sook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3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하동 쌍계사 삼장보살도의 원본은 현재 성보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으며, 대웅전에는 근래에 조성한 모사본이 향우측에 봉안되어 있다. 삼장보살도는 1900년대 유리건판사진 자료에도 현재와 같은 위치에 있으며, 그 옆에는 독성도가 있었다.
삼장보살도는 上界敎主인 천장보살, 陰符敎主 지지보살, 幽冥界敎主 지장보살과 각각의 권속을 도해한 불화이다.
쌍계사 삼장보살도의 화기에는 1781년(정조 5년) 5월에 조성되었으며, 금어는 승윤, 만휘, 홍원, 지순이며, 편수는 평삼, 함식, 국연 등 총 20명이 참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화면 중앙에는 천장보살이 권속과 함께 배치되어 있다. 천장보살은 지물없이 설법인을 취하고 있다. 천장보살 앞의 광배를 갖춘 협시보살의 도상 근거는 『범음산보집』(1709년)이다. 권속 중에서 8인의 仙人은 『범음산보집』의 '일월천자 북극진성'에서 星衆을 생략하고, '十類大仙', '諸天仙衆'의 선인 이미지를 조선후기 길상적 의미를 지닌 '八仙'을 그린 것이다.
지지보살은 경책을 쥐고 있으며, 대좌 앞에는 광배를 갖춘 보살과 갑옷을 입은 신중이 있다. 동화사 삼장보살도(1728년)에서 협시로 제왕형과 신중이 뒤섞여 있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지장시왕도에서 주존의 협시인 도명존자와 무독귀왕이 좌우보처로 규정한 것은 『범음산보집』「수륙문」이다. 지장보살의 권속에서 신중이 사라지고, 명부중이 자리한 것은 『범음산보집』의 영향으로 보인다.
쌍계사 삼장보살도의 주조색은 녹색, 적색 등 보색을 사용하여 화면이 경쾌하며, 금니의 도둠기법은 불화를 밝고 더욱 찬란하게 보이게 한다. 필선은 백색과 바탕보다 진한색선의 이중선을 사용하였다. 무릎의 보상화당초문은 고려불화에 버금가게 아름답고 정교하다. 화승 승윤의 화풍은 비현, 쾌윤, 평삼과 유사하지만, 안면 표현에서는 쾌윤에 근접하다. 승윤에 대해서는 앞으로 좀 더 연구가 되어져야 할 부분이다.


The original copy of the Samjang Bodhisattva painting of Ssanggyesa Temple in Hadong is currently stored in the Seongbo Museum. In Daeungjeon, a recently painted copy is on the right side.
Samjang Bodhisattva painting is also in the same position as it is now in the photo of glass dry plates in the 1900s, and there was Dokseong painting next to it. The three Bodhisattva is a Bodhisattva Cheonjang, Jiji Bodhisattva, and Ksitigarbha.
In the picture record of Samjang Bodhisattva painting of Ssanggyesa Temple was drawn in May 1781(the 5th year of King Jeongjo). The artists are Seungyoon, Manhui, Hongwon, and Gisoon. A yotal of 20 people, including Pyeongsam, Hamsik, and Gukyeon, were in charge of Buddhist affairs.
Bodhisattva Cheonjang has the shape of a talking hand, and around there are the Hyeobsi Bodhisattva and his family. In front of the Bodhisattva Cheonjang, there is a Hyeobsi Bodhisattva with a halo. The basis for the iconography of the Hyeobsi Bodhisattva with a luminary is 'Beomeumsanbojip'(1707) . The eight members of the family omit the star in 'Ilwolcheonja Polar Jinseong' in 'Beomeumsanbojip'. The image of '10gods' and 'group of gods' was drawn as 'eight gods' with auspicious meaning in the late Joseon Dynasty.
Jiji Bodhisattva is holding a sutra, and in front of the chair is a Bodhisattva with a halo and a Sinjung(신중, Guardian Deities) in armor. It is different from that in Donghwa Temple Samjang Bodhisattva painting(1728), where the King and Sinjung are mixed in a side poem.
In the Ksitigarbha and ten underworld kings paintings, the main character's co-poet, Domyeongjonja and Mudokguiwang, defined 'Beomeumsanbojip' and 'Suryukmun' as left and right. The disappearance of the divine body from the circle of the Ksitigarbha and the place of the Myeongbu(Hall of the underword) crowd appears to be the influence of 'Beomeumsanbojip'.
The screen uses Gold particle and complementary colors such as green and red, which are mainly used, so that the screen is light and bright. For the line, a double line such as whith and a line darker than the background was used. The flower dangcho pattern on the kness is as beautiful and sophisticated as the Goryeo Buddhist painting. The Gold particle extraction technique makes the screen look splendid. The painter Seungyun's style of painting is similar to Bihyeon, Kwaeyun, and Pyeongsam, but in facial expression it is close to Kwaeyun. Seungyun is an area that needs more research.

KCI등재

저자 : 유경희 ( Ryu Kyung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16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경상남도 하동 쌍계사에 봉안되어 있는 1728년 <쌍계사 감로도>에 대한 연구다. <쌍계싸 감로도>는 밝은 채색과 여백을 중시한 화면구성을 보이며 감로도 가운데 秀作에 속한다.
쌍계사 主佛殿인 대웅전에는 靈駕薦度用 하단불화로 <쌍계사 감로도>(복제)가 현되어 懸掛되어 있다. <감로도>는 현 시점에서 대웅전에 봉안되어 예배의 대상이 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대웅전의 불화로 여겨져 왔다. 필자는 <감로도>의 화기에 봉안처가 기록되지 않다는 점에서 출발하여 이 감로도의 원 봉안처를 살펴보았다. 이에 <쌍계사 감로도>는 1728년 <쌍계사 팔상도>와 함께 같은 불사의 과정으로 이루어져 현재의 팔상전에 봉안되었다. 팔상전은 쌍계사가 대웅전 영역을 재건하여 옛 법당영역과 구분되어 있을 때 고법당에 속하는 전각이었다.
기존의 연구에서 <쌍계사 감로도>에 대한 중·하단 도상 특징과 전거가 잘 구명되어 있기에 본 논문에서는 불화의 상단 도상과 신앙적 배경 등에 대해 중심적으로 다루었다. 이에 <쌍계사 감로도>는 상단의 불·보살군이 화면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七如來와 5위의 여래에 대해 칠여래와 함께 강림하는 阿彌陀佛과 四如來로 보았다. 또 2位의 인로왕보살과 벽련대는 영혼의 구제를 강조한 것으로 이러한 신앙 배경에는 쌍계사에서 간행된 『現行西方經』(1710년) 의 영향으로 추론해 보았다. 극락정토에 왕생하기를 발원하는 예참의식을 자세하게 서술한 이 경전은 18세기 쌍계사에서의 신앙의 일면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되는 바다.
하단의 재난과 풍속장면은 수륙재 의식집인 『天地冥陽水陸齋義纂要』에서 설하는 내용이 도상화되었다. 불화는 쌍계사 승렸던 明淨이 주도하여 조성되었고 일부 의겸파 화승이 동참하였다. 명정이 주도했던 <쌍계사 감로도>는 세밀한 필치와 안정된 화면 구성, 밝고 선명한 채색으로 뛰어난 양식적 특징을 보여주며 18세기 전반 감로도를 대표하고 있다.
이동할 수 있는 불화(탱화)의 특성상 현재의 자리에 봉안되어 있다 하더라도 언제든 봉안처를 옮길 수 있음을 생각해보는 자료다.


Gamrodo, Nectar Ritual Painting is hung as a Buddhist painting at the lower alter of the Daeungjeon(the main hall) of Ssanggyesa Temple. Since Gamrodo is enshrined in Daeungjeon and is the subject of worship at this time, it has been naturally regarded as a discord in Daeungjeon. I studied the original Places of Worship Enshrining of Gamrodo, starting from the point that the painting record(畫記) of Gamrodo were not recorded. Accordingly, Gamrodo was enshrined in the present Palsangjeon after the same process as Ssanggyesa Palsangdo, Painting of the Eight Great Events in 1728.
Since the iconographic characteristics for Gamrodo have been well elucidated in previous studies, this thesis mainly deals with the iconography of upper alter and the religious background. Accordingly, Gamrodo takes the typical image of Gamrodo in the 18th century, but the Buddha and Bodhisattva at the top occupies a large part in the picture, and the relief of the soul is emphasized, such as the InRoWang Bodhisattva(引路王菩薩) and Byeokryeondae(碧蓮臺). In this religious background, Ssanggyesa shows the influence of the Hyenhangseobanggyeong(現行西方经), published in 1710. This publication, which describes in detail the ritual ritual for reincarnation in the Pure Land of Paradise,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background of Gamrodo, but it is noteworthy in that it shows an aspect of the religious trend in Ssanggyesa Temple in the 18th century.
The lower section illustrates more detailed scenes of the water-land ritual. The monk painter, who supervised the production of Gamrodo, was a Buddhist monk, and since it was confirmed only in Palsangdo and Gamrodo at Ssanggyesa Temple in 1728, it is presumed that he was a monk belonging to Ssanggyesa Temple. Gamrodo, created under the leadership of Myeongjeong, shows outstanding stylistic characteristics in fine brushstrokes, stable screen composition, and bright and vivid colors, and represents Gamrodo in the first half of the 18th century.

KCI등재

저자 : 문무왕 ( Mun Mu-wang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3-20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쌍계사의 창건과 개산의 역사와 진감선사의 생애와 사상은 분명하게 알 수 있다.
쌍계사는 통일신라 성덕왕 23년(724) 대비화상과 삼법화상이 터를 잡고 개산하였고, 840년에 진감선사 혜소가 절을 창건하여 옥천사라 불렀다고 하며 정강왕(재위 886∼887)이 두 개의 계곡이 만나는 절 주변의 지형을 보고 쌍계사로 고쳤다고 한다. 이로써 724년 개산과 840년 창건의 과정을 거쳐 쌍계사가 건립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쌍계사는 신라 삼법화상이 육조의 정상을 모셔와 724년에 쌍계사를 개산했다고 알려져 있다.
둘째 그 후 진감선사는 중국에 유학 다녀온 뒤 삼법화상의 개산터에 본격적으로 쌍계사를 840년에 창건하게 되었다.
셋째 진감선사는 육조의 선사상을 계승하여 신라에 남종선을 널리 전파한다.
넷째 진감선사는 중국의 남종선에 자신의 사상을 가미하여 독창적인 선종의 한 종파를 수립하면서 쌍계산문을 열게 된다.
다섯째 쌍계산문은 신라 구산선문의 하나로 한국 불교사에 커다란 발자취를 남기게 되었다.


The history of the foundation and inauguration of Ssanggyesa temple and the life and thought of Venerable Jin-gam can be seen clearly.
Ssanggyesa temple was inaugurated and established by Daebi Hwasang and Sambeop Hwasang in the 23rd year (724) of King Seongdeok of the Unified Silla, and it is said that Venerable Jin-gam Hyeso built the temple in 840 and called it Okcheonsa temple. And then, it is said that King Jeonggang (reigned 886~887) saw the topography around the temple where two valleys meet and changed its name to Ssanggyesa temple. This shows that Ssanggyesa temple was built through the process of inauguration in 724 and foundation in 840. It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it is known that Ssanggyesa temple was inaugurated by Shilla Sambeop Hwasang in 724 who had brought Yukjo's skull there.
Second, after Venerable Jin-gam went to study in China, he founded Ssanggyesa temple in earnest at the inauguration site of Sambeop Hwasang in 840.
Third, Venerable Jin-gam inherits Yukjo's Zen thought and spreads Southern School Zen widely in Shilla.
Fourth, Venerable Jin-gam opened the Ssanggye Zen while establishing a unique Zen sect by adding his thoughts to China's Southern School Zen.
Fifth, Ssanggye Zen is one of the Shilla's Nine Zen Schools, leaving a huge footprint in the Korean Buddhism history.

KCI등재

저자 : 문명대 ( Moon Myung-da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1-2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고려 기룡보살도에 대한 연구는 다음과 같은 점에서 중요시 된다.
첫째, 이 기룡보살도는 용두관음보살상, 금강장보살상, 제석천상을 도해한 그림 가운데 하나일 가능성을 제시하게 되었고 나아가 용두관음보살도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판단된다.
둘째, 기룡보살도의 도상특징은 용을 말 탄 것처럼 타고 바다 위를 나는 기룡보살도의 도상특징을 나타내고 있는데 이런 도상은 새로운 도상 형식으로서 중요시된다는 점을 밝히게 되었다.
셋째, 이 기룡보살도는 풍만형 아미타8대보살도 중 측면관의 보살상들과 유사한 양식인 풍만하면서도 정교한 특징을 나타내고 있어서 대개 4세기 1/4분기 말 내지 2/4분기 초인 1310~1320년대 전후의 불화로 편년할 수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넷째, 용을 탄 기룡보살도라는 새로운 형식의 고려불화인 용두관음 도상을 발굴했다는 점에서 이 불화는 높이 평가될 수 있다는 점이다.
다섯째, 따라서 이 기룡보살도는 고려불화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크게 중요시되어야 할 것이다.


The study on this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in the era of Goryeo is important in the following respects.
First, this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suggested the possibility of being one of the illustrations of Avalokitesvara Riding a Dragon Head statue, Vajra-Garbha statue, and Indra statue, and furthermore, it is considered most likely to be the painting of Avalokitesvara Riding a Dragon Head.
Second, the iconographic feature of the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shows the iconographic feature of the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which rides a dragon like a horse and flies over the sea, and it has been revealed that these iconographies are regarded as important as a new iconographic form.
Third, in that this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exhibits voluptuous and sophisticated features, similar to the Bodhisativas statues in the side view among the voluptuous Eight Great Amitabha Bodhisativas, it was suggested that the Buddha paintings can be compiled from around the 1310s to 1320s, usually at the end of the first quarter of the fourth century or the beginning of the second quarter of the fourth century.
Fourth, in that the iconography of Avalokitesvara Riding a Dragon Head, a new type of Goryeo Buddha paintings called the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is discovered, it is that these Buddha paintings can be highly appreciated.
Fifth, therefore, this painting of Bodhisattva Riding a Dragon should be highly regarded as a very valuable material for the study of Goryeo Buddha paintings.

KCI등재

저자 : 고승희 ( Koh Se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3-233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기룡보살도(騎龍菩薩圖) 양식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보살신앙은 일심으로 염불하면 현세의 고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영험을 얻을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인도에서 아시아로 전파된 이래 불교에서 가장 중요하고 사랑받는 신앙이 되었다. 또한 보살신앙과 보살도상 등은 오랜 세월 동안 현지의 풍토와 문화에 섞이고 녹아들어 각 나라와 시대에 알맞게 특색 있는 종교 문화 형태와 예술 작품을 만들어냈다.
특히 보살상을 그린 그림은 우리나라 고려시대에 대부분 아미타불상·석가모니불상·약사불상 등의 협시보살상으로 함께 그려지거나 독존도로 표현할 경우 수월관음도, 지장보살도 등으로 그려졌다. 한편 조선시대에는 불화 주제가 더욱 다양해지면서 보살도는 여러 가지 도상으로 비교적 많은 형식들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보살상이 용을 타고 있는 형식의 기룡보살도는 현존하는 고려시대 불화에서는 찾아 볼 수 없으며 조선시대 불화도 19세기경에 조성된 용두관음도(龍頭觀音圖) 몇 점만이 남아있다. 따라서 지금껏 볼 수 없었던 기룡보살도의 도상과 양식 특징, 편년 등을 고찰하여 이 불화의 가치를 밝혀보았다.
그 결과 비록 바탕 배경과 일부 도상 부분이 상당히 훼손되어 알아볼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아 안타까웠지만 보살상의 특징적인 부분은 대부분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보살상이 들고 있는 삼고저 지물과 보관 중앙에 장식한 봉황 등이 매우 독창적이어서 기룡보살상의 도상 명칭은 좀 더 자세히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양식 부분만 고려해보면 14세기경 불화의 특징과 개연성을 갖고 있으나 현존하는 우리나라 고려 후반기 또는 조선 전반기 불화에는 어떠한 사례가 남아있지 않다. 따라서 중국과 일본 등 여러 나라의 도상을 살펴보고 분석하여 기룡보살도의 국적 문제에서도 앞으로 더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충분한 결론에 도달하지는 못하였으나 그래도 이렇게 특별하고 희소한 기룡보살도를 고찰하여 조형적으로 뛰어난 도상의 독창성과 세련되고 고상한 품격이 느껴지는 양식을 파악할 수 있었다. 그리고 도상의 양식을 바탕으로 14세기경 불화로 편년을 추정해 보았다는 것에 그 의미가 크다.


This article is about the Bodhisattav-Riding-a-Dragon-Painting(騎龍菩薩圖) style. Because the Bodhisatva Faith believed that if you meditate with one mind, you can obtain spiritual powers that will allow you to escape from the sufferings of this world, it became the most important and beloved belief in Buddhism since it spread from India to Asia. In addition, as the Bodhisattva Faith and Bodhisattva image have been mixed and melted into the local climate and culture for a long time, it created distinctive religious and cultural forms and works of art suitable for each country and era.
In particular, most of the paintings depicting Bodhisattva images were drawn together with attendant Bodhisattva images such as Amitabha Buddha statue - Sakyamuni Buddha statue - Bhaisaiyaguru Buddha statue during the Goryeo era in Korea, or in the case of One Alone Painting, it was drawn as Water-Moon Avalokitsvara Painting and Ksitigarbha Bodhisattva Painting, etc. Meanwhile, during the Joseon era, as Buddhist painting subjects became more diverse, Bodhisatva Painting appeared in relatively many forms with various images.
However, the Bodhisattav-Riding-a-Dragon-Painting in the form of the Bodhisattva image riding on a dragon cannot be found in the existing Buddhist paintings of the Goryeo era, and for Buddhist paintings in the Joseon era, only a few of the Dragon-head Avalokitsvara Paintings (龍頭觀音圖) created around the 19th century remain. Therefore, this study attempted to reveal the value of this Buddhist painting by examining the images, style characteristics, and creation year of the Bodhisattav-Riding-a-Dragon-Painting that had not been seen before.
As a result, although the background and some images were considerably damaged,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not many recognizable parts, but most of the characteristic parts of the Bodhisatva image could be grasped.
However, the fly whisk of esoteric Buddhist ritual objects holding the Bodhisattva image and the phoenix adorned in the center of the crown are very original, and so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the image names of the Bodhisatva-riding-a-dragon painting in more detail. And considering only the style part, it has the characteristics and probability of Buddhist painting around the 14th century, but there are no existing examples of Buddhist painting in the late Goryeo era or the early Joseon era in Korea. Therefore, by examining and analyzing images from various countries such as China and Japan, the nationality issue of the Bodhisattav- Riding-a-Dragon-Painting will also require further in-depth research in the future.
This study failed to reach a sufficient conclusion, but still, considering this special and rare the Bodhisattav-Riding-a-Dragon-Painting, was able to grasp the originality of the formatively outstanding images and the style in which a refined and noble dignity was felt. And it has a great meaning in that it estimated the year of Buddhist painting around the 14th century based on the style of the images.

KCI등재

저자 : 신은미 ( Shin Eun-mi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25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통적인 家神으로서의 조왕은 부엌에 모시는 신으로 집안의 길흉을 관장하고 가족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는 신이다. 그밖에 불씨를 지켜주는 존재로 火神의 성격을 부여하기도 한다.
조선시대 사회전반에 걸쳐 폭넓게 수용된 가신신앙이었던 조왕신앙은 조선후기 민간신격이 불교에 수용되던 상황과 맞물려 사찰에서도 수용되기 시작하였다. 17세기에 사찰에서 간행된 다양한 불서에 조왕경이 수록되기 시작하였고, 18세기 이후에는 신중도에서 산신과 함께 주요 권속으로 표현되기 시작했다.
이처럼 조왕은 다른 여러 민간신앙의 주체들과 함께 조선후기에 불교에 수용되었고 특히 신중 신앙과 결합하여 護法善神衆의 하나로 정립되었다. 신중에 편입된 조왕신은 산신을 비롯한 여러 토속신들과 함께 신중도에 등장하기도 하며, 19세기 말에는 독립된 불화로 조성되어 공양간에 봉안되기도 하였다.
단독의 조왕도는 19세기말 이후에 조성되기 시작하여 전국적으로 작례가 남아있으나 대부분 20세기 이후에 제작된 예들이 많았다. 이 중 사찰에 전승되고 있는 제작연대가 확실한 20여점의 조왕도를 중심으로 조왕도의 구성요소와 도상특징을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조왕은 대체로 머리에 관을 쓰고 제왕형 복식을 하고 있으며 얼굴에는 수염을 표현하였다.
좌우보처로 담시역사와 조식취모를 거느리고 있고 배경커튼과 병풍을 둘러서 실내를 암시하는 형태로 그려졌다. 좌우보처의 성격은 17세기 <불설조왕경>에 나오는 다양한 조왕신들 중에서 '공미향신'과 '운목신'의 성격을 가진 '조식취모조왕신'과 '담시역사조왕신'이 『석문의범』에서 두 권속으로 확립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조왕을 상징하는 지물로 오행통, 붓과 종이, 홀 등이 있었고 이런 지물들이 조왕의 상징이 된 배경은 조왕의 성격과 관련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In traditional society, Jowang, the guardian spirit or the shamanic deity believed to reside in the kitchen has a power to control over fortune and misfortune as well as well-being and health of the family members. In addition to that, Jowang is the god of fire who keeps embers overnight.
As one of the house spirit beliefs widely accepted by the people throughout the Joseon Dynasty, Jowang belief was absorbed by the Buddhist temples when Korean Buddhism accommodated a diverse aspect of folk beliefs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Jowang Sutra appeared firstly through Buddhist literatures published in the 17th century, and Jowang became a member of important spirits together with Sansin(Mountain-spirit) in Painting of the buddhist guardian dieites since the 18th century.
Like many other folk belief agents, Jowang was amalgamated with Buddhism in the late Joseon Dynasty. Particularly, a conjunction with Buddhist guardian dieites belief allowed it to attain a rank of the divine guardian of the Dharma. Ever since it merged into Guardian deities, Jowang, along with Sansin(Mountain-spirit) and other folk deities, began to appear in Painting of the buddhist guardian dieites. In the late 19th century, it became a painting's subject, having an independent status, and was enshrined in the Buddhist temple's kitchens.
Jowang-do, a single subject painting of kitchen god, was firstly made across the country in the late 19th century but mostly made in 20th century. In this study, twenty pieces of Jowang-do whose year of production is specifically known, were carefully examined in terms of their composition and symbolic elements. Jowang wears a crown and majestic attires and has a beard.

KCI등재

저자 : 문명대 ( Moon Myung-da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9-271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첫째, 18세기 2/4분기 이후 3/4분기 까지 쇠퇴하던 쌍계사의 사세는 1781년 대웅전 삼세불회도의 조성 전후로 흥성하기 시작하여 1790년 화엄경변상도에 이어 1799년에 쌍계사의 사상과 연관된 보관석가불의 독특한 괘불도의 조성에 이를 수 있었던 조성배경을 밝힐 수 있었다.
둘째, 쌍계사 보관석가괘불도는 단독의 보관석가불입상을 화면에 꽉 차게 그린 구도와 우아하고 날씬한 얼굴과 신체 형태, 화려하고 정교하며 호화찬란한 채색과 호화롭게 채색된 정교한 장식과 문양 등의 도상 특징과 양식이 돋보이는 단독 보관석가불의 최고 걸작 괘불도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셋째, 쌍계사 보관석가괘불도는 원래의 화기는 1929년 중수 때 사라져 버렸지만 당시 이기한 화기에 의하여 1799년에 조성된 괘불도임을 알 수 있고 이것은 18세기 다른 보관석가괘불도 및 당시의 불화 양식과 비교하여 밝힐 수 있다.
이상에서 밝힌 것처럼 쌍계사 보관석가괘불도는 화사하고 우아한 당대 최고의 단독불 괘불도임을 이 연구를 통해서 분명히 알 수 있게 되었다.


First, the background of the composition is revealed that the state of Ssanggyesa temple, which declined from the second quarter of the 18th century to the third quarter of the 18th century, began to prosper before and after the creation of the three worlds Buddha assembly painting in the main hall in 1781, and following the Avatamsaka Sutra Tableau Painting in 1790, it was possible to create a unique banner painting of the crowned Shakyamuni Buddha related to the ideas of Ssanggyesa temple in 1799.
Second, the crowned Shakyamuni banner painting at Ssanggyesa temple is highly regarded as one of the finest banner paintings of the single crowned Shakyamuni Buddha, which stands out for its iconographic characteristics and style such as composition of a single crowned Shakyamuni Buddha figurine full on the screen, elegant and slender face and body shape, brilliant, sophisticated and splendid colors, and luxuriously colored elaborate decorations and patterns.
Third, the original painting record of the crowned Shakyamuni banner painting at Ssanggyesa temple was lost in 1929 during heavy repair, but according to the painting record transcribed at the time, it can be seen that it is a banner painting created in 1799, and it can be revealed in comparison with other crowned Shakyamuni banner paintings in the 18th century and Buddhist painting styles of the time.
As revealed above, in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the crowned Shakyamuni banner painting at Ssanggyesa temple is the brightest and most elegant single Buddha banner painting of the time.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