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update

  •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 :
  • : 연속간행물
  • : 연간
  • : 2765-222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9)~19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78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0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가톨릭 이념과 대구가톨릭대학교

저자 : 김정우 ( Kim Jung Woo )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19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많은 대학들이 학령인구의 감소와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현상황에서 가톨릭 학교로서의 이념 실현과 치열한 경쟁관계 속에서 가톨릭대학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어떻게 다른 대학과의 경쟁에서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1990년 발표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가톨릭 대학교에 관한 교황령」(Ex Corde Ecclesiae)을 중심으로 살펴 볼 것이다.
본교(대구가톨릭대학교)가 일반 대학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일은 결국 오늘의 현실에서 대학으로서 더욱 가톨릭적인 특성을 찾는 것이고, 다른 대학과 경쟁하기와 가톨릭 대학으로서의 정체성은 서로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라 보완되는 개념으로 신앙과 이성을 통한 진리추구를 할 수 있는 공동체, 교육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또한 인간(휴머니즘)중심의 가톨릭적 사상을 바탕으로 4차 혁명의 시대 변화에 맞춰 시대의 흐름과 미래의 변화를 읽어가는 대학, 가톨릭 사회교리를 실천하여 인간다움 인격체를 양성하는 차별된 학교가 되어야 한다.


This article aims to find ways to survive competition with other universities while maintaining the identity of Catholic universities amid the realization of ideology as a Catholic school and fierce competition among many universities amid the shrinking school-age population and economic difficulties.
To that end, we will focus on Pope John Paul II's 「Papal decree on the Catholic University」(Ex Corde Ecclesiae), which was announced in 1990.
The fact that this school (Daegu Catholic University) has the upper hand in competition with ordinary universities is to eventually find more Catholic characteristics as a university in today's reality, and that its identity as a Catholic university and competing with other universities should be the center of community and education that can pursue truth through faith and reason with complementary concepts rather than conflicting concepts.
It should also become a university that reads the trends of the times and future changes in line with the changes of the era of the Fourth Revolution based on the Catholic thought centered on humanism, and a differentiated school that trains humanistic personalities by practicing Catholic social doctrines.

2토론·좌담

저자 : 대구가톨릭대학교사회과학연구소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3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3한일관계 딜레마의 근원, 구조 및 전망

저자 : 李成日 ( Li Chengri ) , 金永皓 ( Kim Young Ho )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4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수년 사이 한국과 일본의 경제력 차이가 현저히 좁혀지면서 양국의 안보 및 외교 협력에 대한 수요도 변화하고 있다. 또한 양국 관계를 오랜 기간 지탱시켜온 “65년 체제” 근저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2019년에 들어와서 양국 관계는 더욱 악화되면서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제한조치를 취했고, 한국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유보하였지만 한시기 폐기 결정까지 하였다. 이러한 무역 분쟁 및 안보 마찰과 역사인식 갈등은 양국의 영토분쟁과 중첩되면서 한일관계를 구조적 딜레마에 빠지게 했고, 동시에 미국은 동아시아 동맹체계에 심각한 도전을 초래하였다. 향후 한일관계는 점점 후퇴되고, 동아시아 지역질서에 새로운 충격을 가져다 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Recently, as the gap in economic ability between Korea and Japan has narrowed significantly, the demands for security and diplomat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also changed. And now the “65 system” that has long support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begun to shake. As the two countries' relation worsened in 2019, Japan took export restrictions on Korea. And Korea reserved the GSOMIA(지소미아) agreement with Japan, but decided to discard it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In addition to these trade disputes, security frictions and conflicts in historical perceptions, territorial disputes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led to a structural dilemma in Korea-Japan relations, and at the same time, the East Asian alliance system of the United States was seriously challenged. Therefore, the futur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is likely to worsen and the possibility of bringing new shocks to the East Asian order is increasing.

4방사능 위험의식에 대한 다층기준 - 위험의 동요과 지역격차

저자 : 후지카와켄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9-7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방사능에 대한 일본인의 접근에는 2가지 특징이 있다고 지적할 수 있다. 그 하나는 수동성이며, 원폭 피해도 제5 후쿠류마루(Fukumaru=福竜丸)호 사건도 갑자기 방사능이 하늘에서 내려와서 피할 수도 없었다. 원자력 개발도 일본 스스로가 아니라 미국의 정책에 의한 것으로 국민은 받아들이는 입장이었다. 이와 관련된 또 하나의 특징은 애매한 수용과 기피가 병존하는 것이다. 제5 후쿠류마루 사건에서도 격렬한 기피가 있었고, 다른 한편으로는 원자력 개발을 부정하기 않고, 그 위험성은 상대적인 것으로 생각하여왔다. 따라서 원자력 발전에 의한 방사능에 대한 언설은 있었으나, 애매하게 허용된 부분도 적지 않다. 그러나 애매한 기피, 공포는 방사능에 대한 위험성을 재고하도록 하여서 원폭 피해자에 대한 차별과 그들의 고통은 지속되어왔다.
이런 특징은 원자력 정책에도 영향을 주어서, 지역에 따라서 안정성 문제는 중대하였으나, 그것을 위한 기준을 명확하게 하기 위한 적극적인 논의는 없었고, 단지 정치적, 경제적인 해결로 이어진 경우가 많았다. 록카쇼(Rokkasyou) 마을(六ケ所村)의 핵폐기물 저장 시설에 관한 세간의 피해대책 등도 그런 하나의 사례이다. 한편 안전과 위험에 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하지 않고, 모든 것을 원자력 관계자에게 맡기는 경향은 「안전신화」만을 반복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비판적인 견해를 포함해서 사회적 측면에서 과학과 안전성을 논의하는 것은 지역에서는 힘들기 때문에, 안전관리는 사업자 측에 맡겨져 왔기 때문이다. 후쿠시마(Fukusima) 원전 사고는 이런 관행적인 안전대책의 파탄을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대한 반성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사고원인을 찾음과 동시에 사고 후 대응에 대해서도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 그 하나가 「안전」에 대한 구분이다. 원래는 안전 기준이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 후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할 구분이, 정치적으로 선행되어서, 어떤 때에는 안전이 과도하게 강조됨으로써, 안전과 안전대책에 관한 논의조차도 곤란한 경우가 있다. 사례로 제시한 초중등학교 등에서 야외활동에 관한 기준도 그런 하나의 사례로서, 정말 안전한지 아닌지에 대한 과학적 근거와는 별도로, 적어도 일부 사람들에게 위험을 강요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또 거기에 대한 불안을 표명하여, 안전성을 높이는 제안을 하는 것조차도 어렵게 한다.
물론 긴급시의 일정한 지침은 필요하며, 잠정적인 기준을 전부 부정하지 않는 다고 해도, 그것을 어떻게 적용하고, 어떻게 수정할 것인가라는 그 후의 대응 더욱 중요하다. 피난 지시나 행정구분 등의 구분을 함으로서, 피해자, 당사자, 후쿠시마 자체의 문제와, 그 외 문제로 나누고, 사회전체로서 안정성, 과학으로서의 원자력 연구와 실용화와의 관계, 폐기물 위험 등에 대해 서로 논의하지 않았다는 것이, 과학이나 위험성에 관한 과제에 「차별」, 「비판적 여론」, 「신화(神話)」등의 용어들이 따라 다니는 상황을 가져온 것은 아닐까.


日本人の放射能との接点には2つの特徴が指摘できる。1つは受動性であり、原爆被災も第五福竜丸事件も、突然に空から降ってきたものであり、避ける術もなかった。原子力開発の最初も自ら選んだというよりアメリカの政策が先行しており、少なくとも多くの国民には受け身のものであった。これに関連するもう1つの特徴は、受容と忌避の曖昧な並存である。第五福竜丸事件におけるマグロなどのように激しい忌避があり、他方では、原子力開発そのものが否定された訳ではなく、そのリスクはあくまでも相対的なものとして位置づけられてきた。したがって放射線について気にする言説はあるものの、曖昧に許容される部分も多いのである。だが、曖昧な忌避感ㆍ恐怖感は、何かの拍子に再燃するため、被ばく者などへの断続的な差別や苦痛続いてきたことも忘れてはならないだろう。
こうした特徴は、原子力政策にも影響を与えた。地域にとって安全性の問題は重大でありながらも、そのための基準を明確にするために議論を尽くすのではなく、政治的․経済的な決着につながることが少なくなかった。
六ケ所村の核燃施設に関する風評被害対策などもその一例である。他方で、安全とリスクに関する議論を深められず、すべてを原子力関係者に委ねる傾向は、「安全神話」をくり返すことにもつながった。批判的な見解も含めて社会の側から科学と安全性を議論しつくすことは地域社会には難しいため、安全管理は事業者側に委ねられてきたからである。福島原発事故は、これらの慣行的な安全対策の破綻を示したとも言える。
福島原発事故の反省を次に生かそうとするなら、事故原因を探ると同時に、事故後の対応についても見直す必要があるだろう。その1つが 「安全」をめぐる線引きである。本来なら安全の基準や安全を保つための対策を議論してから慎重に決めるべき線引きが、政治的に先行され、場合によっては過度に強調されることで、安全と安全対策についての議論も困難になる場合がある。
小中学校等での屋外活動に関する基準もその一例で、それが本当に安全かどうかの科学的根拠とは別に、少なくとも一部の人たちにとってリスクの強要と受け取られると同時に、それについて不安を表明して、安全性を高める工夫を提案することさえ難しいと感じさせた。
もちろん緊急時に一定の指針は必要で、暫定的な基準を全否定するものではないにせよ、それをどう適用し、どう見直していくか、その後の対応がより重要になる。避難指示や行政区分などの線引きによって 「被災者」 「当事者」「福島」の問題と、それ以外の問題とが分けられ、社会全体として安全性、科学としての原子力研究と実用化との関係、廃棄物リスクなどについて話し合えてこなかったことが、科学やリスクに関する課題に 「差別」 「風評」 「神話」などがついて回る状況をもたらしたのではないだろうか。

5일본의 외국 관광객 재방문 요인

저자 : 제옥경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9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관광산업은 한 나라의 경제성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으며, 외화 획득 및 지역의 고용 기회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간주 된다. 그러나 국제사회에서 관광 산업은 여러 요인이 있기 때문에 국가에 따라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는 와중에, 최근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가 사상 최대 규모인 것은 눈에 띈다.
특히 관광산업 중에서도 관광객의 재방문을 늘리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지만 한국에 비해 일본의 재방문율이 매우 높아진 것도 주목할 만하다. 본 연구는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재방문 요인을 분석함을 목적으로 한다. 일본의 최근 10년 간 데이터를 이용해 일본의 관광정책, 음식문화, 쇼핑(면세정책), 자연문화 활용, 소비의식 변화라는 5가지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일본의 관광정책은 아베 내각의 관광정책 면에서 보면 국내 사정을 감안하여 미래적으로 관광산업 대국을 목표로 한 것이 긍정적인 작용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앙에서 지방으로 각각 일본의 이미지를 구축한 것이 재방문 증가에 기여 했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재방문자가 먹는 체험의 기대에 맞추어 미슐랭을 일본의 전통적인 요리를 소개하는 창구역할로 이용하여 관광 목적지에서 먹는 체험을 국제화시켜 관광객을 유인한 것으로 생각된다. 세 번째로 외국인에 대한 소비세 면제와 면세점을 늘려 소비 성향이 큰 품목을 갖춰 관광객들이 불편 없이 일본에서 쇼핑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네 번째로 재 방문객은 일본 특유의 자연경승지를 원하는 경향이 강하므로 이 점을 고려하여 지방의 여관과 풍경을 활용하여 그 체험을 하게 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일본이 관광객의 행동(소비)의 흐름이 '소유'에서 '경험'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에 눈을 돌리고, 그에 따른 관광객의 요구 변화에 맞춘 정책과 노력을 펼쳐온 것이 재방문을 늘린 요인이었다고 생각된다.


観光産業は一国の経済の成長に大きな影響を及ぼすと捉えら、外貨の獲得、地域の雇用の機会にも貢献していると見なされる。しかし、国際社会で観光産業は様々な要因があるので、国によってまったく違う様相が示されているうちに、最近までの日本を訪れる観光客が過去最大であったのは目立つのである。特に、観光産業の中でも観光客の再訪問を増やすのは非常に重要なことだが、韓国に比べ日本のリピータ-率は大変上ったのも注目すべである。本研究は、日本を訪問する観光客のリピーターの誘引要因を分析することを目的とする。日本の最近10年間のデータを用いて、日本の観光政策、食文化、ショッピング(免税政策)、自然文化の活用、消費意識の変化という5つの側面から探って見た。日本の観光政策は、安部内閣の観光政策の面から見ると国内事情を考え合わせて未来的に観光産業大国を目指したのがよく働いたのが分かった。これは中央の方から地方の方にそれぞれの日本のイメージを作られたのが再訪問の増加に寄与したと思われる。次には、リピーターのたべる体験の期待にあわせて、ミシュランを日本の伝統的な料理を紹介する窓口の役割に用いられて、観光目的地で食べる体験を国際化させて観光客を誘引することと思われる。三番目に、外国人に対する消費税の免除と免税店を増やすとともに、消費傾向の大きい品目を備えることによって、観光客が不便なく日本での買い物をすることになったのである。四番目に、リピーターは、日本特有の自然景勝地を希望する傾向が強いので、この点を考慮して地方の旅館と風景を活用して、その体験をさせたのである。最後に、日本が観光客の行動の流れが 「もの」 から 「こと」 へ移っていることに目を向けて、それによる観光客のニーズの変化にあわせた政策と努力をしてきたことが、再訪問を増やされた要因であったと思われる。

6기혼 취업 여성의 경력 유지 요인에 관한 연구

저자 : 정희경 ( Jeong Hee Kyeong )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3-11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성의 사회진출이 증가하면서 전통적 성역할 모델이 해체되고 있으나 여전히 여성에게 양육과 돌봄이 과중되어있다. 특히 기혼 취업여성의 일ㆍ가정의 과도한 이중부담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본 연구에는 여성가족패널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기혼 취업여성의 경력유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경력유지에는 자녀와 남편 등의 외부 요인보다는 개인의 요인인 연령과 월 평균 임금이 정(+)의 영향을, 본인의 대졸 이상의 학력은 부(-)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재 남편의 월평균 임금은 경력 유지에 부(-)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선행연구에서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분석된 성역할 인식과 자녀 및 미취학 자녀 유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경력단절 직전의 변수들을 측정함으로써 경력단절이라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의 요인들을 밝히고자 하였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가진다.


Still, many women are bearing the responsibility for child-rearing and childcare. This study examined the factors having effects on the career duration of working women by using the data of KLoWF. In the results, the personal factors like age and monthly average wage of subjects had positive(+) effects on the career maintenance While the current monthly average wage of husbands had negative(-) effects on it. The perception of gender role, the matter of having children, and the matter of having preschool children that were the factors having effects on women's participation in economic activities in preceding researche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This study is differentiated from the existing researches in the aspect of revealing the factors before the career interruption occurs by measuring the variables right before career interruption.

7공동성 구현에 대한 제언

저자 : 김영경 ( Kim Yeong Kyeong )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1-12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시의적으로 바람직한 지역 공동성 구현의 의미와 방안을 고찰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문헌조사를 중심으로 추진하였다. 오늘날 세계 또는 국가적 시스템으로의 편입 등 여러 변수로 공동체의 기본 단위였던 마을의 위상과 기능이 급격히 축소되었다. 이로써 마을 구성의 핵심원리로 작동하던 공동성의 의미와 기능이 쇠락함으로써 '지역(local)'은 본래의 양태인 공동체로의 회복이 힘든 위기를 맞고 있다. 이른바 '지역의 해체 또는 위기'라는 것은 공동체를 유지해오던 정서적, 사회·문화적, 경제적 공동성이 말살된다는 것이며 아울러 그 공간적, 장소적 속성과 의미가 사라지는 과정 즉 지역의 상실로도 해석할 수 있다. 따라서 공동성이 구현된다는 것은 지역이 당면하고 있는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는 중요한 지표가 되며 특정 중심부에 종속되는 기제로 전락하는 것을 방어함으로써 지역 공동체의 정당성과 본래 가치를 회복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본 연구에서는 여기에 착안하여 지역주민, 전문가, 정부 등을 공동성 구현의 주체로 규정하고 이 관계자 상호간 협력 외에 물리적·인문적 환경조사(발굴), 교육, 평가, 모니터링 등을 구체적인 실천 과정으로 하는 공동성 구현의 실천 모형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meaning and plan of realizing desirable local communality and the research was promoted through indoor surveys. Today, the status and function of the local which was the basic unit of the community, rapidly shrink due to various variables such as incorporation into the world or national system. As a result, the meaning and function of communality which served as the core principle of the composition of the region, has declined, and the “local” faces an unrecoverable crisis to its original form of community. The so-called “regional dissolution or crisis” means that the emotional, social, cultural, and economic communality that maintained the community will be uprooted. This can also be interpreted as a process by which spatial characteristics and meaning disappear, i.e. local loss. The realization of communality becomes an important indicator of demarcation to overcome this situation local facing and it has the meaning of restoring the legitimacy and original values of the local community by defending against falling into a mechanism subordinate to the a specific center. Focusing on this, this article introduced the subject and its tasks as a way to realize the communality. As subjects, local residents, experts, and government were defined, and their physical and humanitarian environmental surveys (excavation), cooperation, education, evaluation, monitoring, and support were suggested.

8한국 근대화의 정치균열과 선거동학

저자 : 변영학 ( Byun Young Hark )

발행기관 : 대구가톨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간행물 : 지역사회 현안과 담론 1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7-14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48년부터 1978년까지 한국의 국가형성과 산업화시기에 정치균열과 선거정치가 어떤 연관을 맺고 진행되었는지 정성적 방법으로 분석한다. 한국의 선거동학에서 나타난 몇 가지 특징을 보면, 첫째 도별 지역주의와 여촌야도의 길항적 교환관계이다. 70년대까지 대통령선거에서 남북분화, 동서분화, 영호남 분화로 다양한 지역적 투표자 편성이 나타났다. 그러나 약 한 달 후에 치러진 세 번의 총선에서 여촌야도 현상이 부상하여 도별 득표 편차를 반복적으로 잠재웠다. 둘째 1980년 이전 핵심적인 정치균열은 민주주의 대 권위주의 혹은 민주/반민주 구도였다. 다른 정치균열인 통일/분단이나 분배/성장은 일시적으로 부각되는 경우는 있더라도 한국정치의 다이나믹스를 주조 할 정도는 아니었다. 셋째 거시역사적 사건이 선거동학에 미치는 구조적 효과이다. 국가형성의 유산들, 즉 해방과 일시적 분단, 그리고 한국전쟁과 최종적 분단은 한국에서 좌파정치를 매몰시키고 보혁구도를 억압했다. 토지개혁은 수많은 균질적 자작농 집단을 만들어 냈고 이들은 보수적 정부를 지지했다.


Employing qualitative method, the article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political cleavages and electoral politics in the state building and industrialization during 1948 to 1978 periods in Korea. I pointed out several characteristics from my study. First, there was trade-off between provincial regionalism and rural-urban divide. Three presidential elections showed various regional voter alignments such as North-South, East- West, and Yeongnam-Honam divides, each of which were followed and weakened by three rural-urban divides. Second, most powerful political cleavage until 1970s was 'democracy vs. authoritarianism' overwhelming other cleavages(i.e., territorial unification vs. division and economic redistribution vs. growth). Third, macro-historical events mattered on electoral dynamics. Legacies of state formation including liberation, provisional division, Korean War, and re-division drived progressive politicians out of Korean political landscape. Successful land reform before and after the Korean War produced homogeneous farmers who supported conservative governments until 1970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경북대학교 연세대학교 선문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46
 19
 18
 16
 14
  • 1 경북대학교 (46건)
  • 2 연세대학교 (19건)
  • 3 선문대학교 (18건)
  • 4 고려대학교 (16건)
  • 5 서울대학교 (14건)
  • 6 경희대학교 (12건)
  • 7 성균관대학교 (11건)
  • 8 숭실대학교 (10건)
  • 9 대구가톨릭대학교 (10건)
  • 10 가톨릭대학교(성심) (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