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조선대학교 동북아연구소>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update

THE JOURNAL OF NORTHEAST ASIA RESEARCH

  • : 조선대학교 동북아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05-4432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9)~36권2호(2021) |수록논문 수 : 465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36권2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이인호 ( In Ho Lee )

발행기관 : 조선대학교 동북아연구소 간행물 :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36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바이든 행정부 시기 아테지역에서 마중 전략경쟁 현황에 대해 미국의 정책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향후 한국의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데 있다.
트럼프 행정부 시기 무역분쟁으로 시작된 미·중 간 전략경쟁이 바이든 행정부에 와 서는 군사안보, 정치외교, 경제통상, 기술 분야까지 전방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군 사적으로는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계승하고, 정치외교적으로는 Quad 확대와 동맹 강화, 경제 분야에서는 동맹과 우방을 동원해서 중국을 압박하고 있고, 기술 분야에서도 반도체 둥 첨단기술에 대한 견제와 디커플링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마중 전략경쟁은 현재 '경쟁협력·대결' 의 3차원의 관계로 진행되면서 전략경쟁에 서 신냉전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있다고 볼 수 있다. 미·중 전략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마중 간 중간국인 한국은 마중 사이의 선택을 강요받을 수 있고, 이 과정에서 어려 움에 직면할 수도 있다.
한국의 평화, 안보, 번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국익에 기반한 외교를 추진한다는 목표하에 원칙을 세워 사안별로 대처하고 전략적 자율성을 가지고 능동적,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으며, 정책 추진과정에서 변화하는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status of us-China strategic competition in the Asia-Pacific region during the Biden administration, focusing on US policy, and to suggest future policy directions for Korea.
The Biden administration inherits the Indo-Pacific strategy promo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militarily, expanding the quad and strengthening alliances politically and diplomatically, and mobilizing allies and allies in the economic field to press China. It is also pushing for checks and decoupling policies on high-tech technologies such as semiconductors. The U.S.-China strategic competition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shifting from strategic competition to a new cold war as it progresses to a three-dimensional relationship of "competition, cooperation, and confrontation."
As the U.S.-China strategic competition intensifies, Korea, which is an intermediate country between the U.S. and China, may be forced to choose between the U.S. and China, and may face difficulties in the process. In order to maintain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Korea needs to establish principles under the goal of promoting diplomacy based on national interests, and it is necessary to pursue policies that deal with each case and respond proactively and preemptively with strategic autonomy. It requires wisdom to respond flexibly to changing situations in the process.

KCI등재

저자 : 백태현 ( Tae Hyun Baek ) , 함충범 ( Chung Beom Ham )

발행기관 : 조선대학교 동북아연구소 간행물 :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36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6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960년부터 1980년까지 남한 영화 속 북한의 표상과 북한 영화 속 남한의 표상을 비교분석한다. 이 시기는 남북한 모두 냉전의 영향 아래에서 체제를 성립하고 발전하였던 때였다. 남북한은 동원을 위한 선전수단으로 영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상대의 표상을 생산하였다. 1960년대 남한 영화 속 북한의 표상은 국군의 활약을 증명하는 상대로 재현되었다. 이 시기 북한 영화 속 남한의 표상은 혁명적 역량을 지닌 인민들이 미제국주의의 폭압에 시달리는 곳이었다. 1967년 이후 남한 영화는 북한의 표상을 적대적으로 실체화하기 시작했다. 북한을 모호하거나 단순한 모습이 아닌 적으로서 그 형태를 구축한 것이다. 한편 북한은 체제와 경제성장에 대한 자신감으로 남한을 바라보았고, 이러한 태도는 인민의 모습에 시선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남북한의 군사적 긴장감이 절정에 이르렀던 1960년대 후반은 서로에 대한 표상을 완성하던 시기였다. 남한 영화는 북한의 표상을 국가/사회의 적으로 적극 소환하였고 북한 영화 속 남한 표상은 제국주의에서 벗어나지 못한 저개발의 공간으로 그려냈다. 이러한 모습은 남북한 영화 속에 고정된 형상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This study compares and analyzes the representation of North Korea in South Korean films from 1960 to 1980 with that of South Korea in North Korean films. This period was when both Koreas established and developed political systems under the influence of the Cold War. The two Koreas actively used the films as a propaganda, using the films for producing representations of its opponents. In the 1960s, the representation of North Korea in South Korean films was the appearance of confrontation with the war opponent itself. The film about the Korean War focused on the activities of the South Korean military and reproduced North Korea as an opponent to prove its activities. During this period, the representation of South Korea in North Korean films was a place where people with revolutionary capabilities suffered from the oppression of American Imperialism. After 1967, South Korean films began to antagonize North Korean representations. Meanwhile, the North Korean film was looking at South Korea with confidence in its postwar recovery. North Korea's confidence in the system and economic growth led to the focus to South Korea's People, which resulted in the film reflecting the North Korea's Revolution Policy in South Korea. The late 1960s, when military tensions between the two Koreas reached their peak, was a time when the representations for each other were established. South Korean films began to build North Korea's representation in a hostile way as threat, and South Korea's representaion in North Korean films began to appear as a place oppressed by American Imperialism. This representaion became a complete symbol of inter-Korean films in the 1970s. South Korea repeatedly produced the complete version of the hostile North Korean representaion in national policy propaganda film, and the North Korean film completed the South's representaion as a poor and oppressed space by American imperialism against the North Korean regime.

KCI등재

저자 : 류영철 ( Youngchul Ryu )

발행기관 : 조선대학교 동북아연구소 간행물 : 동북아연구(구 통일문제연구) 36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10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8세 선거권 도입에 따른 대구지역 고교 3학년 학생의 정치의식과 선거행태를 분석하여 민주시민교육방향을 모색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고3학생의 정치 관심도와 이해도는 낮으나 정치 판단력과 참여의지는 높았다. 둘째, 21대 총선의 대구지역 학생 투표율은 61.3%로 낮았으나 참여자는 투표 후 성취감과 정치 효능감을 느끼고 정치 판단력 제고의 긍정평가를 내렸다. 셋째, 고3의 정치의식과 정치 판단력에 매체가 미치는 영향력은 높고 학교와 교사영향력은 낮았다. 넷째, 학교의 교과·비교과 활동과 21대 총선 사전 선거교육은 정치 판단력 형성과 투표에 도움을 주지 못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direction of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by analyzing the political consciousness and election behavior of high school seniors in Daegu following the introduction of 18-year-old voting rights.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high school seniors' political interest and understanding were low, but their political judgment and willingness to participate were high. Second, the turnout of students in Daegu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was low at 61.3%, but participants felt a sense of accomplishment and political efficacy after voting and gave a positive evaluation of enhancing political judgment. Third, the influence of the medium on the political consciousness and political judgment of high school seniors was high and the influence of schools and teachers was low. Fourth, it was analyzed that the school's curriculum and non-curricular activities and pre-election education for the 21st general election did not help political judgment form and vote.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