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청소년복지학회> 청소년복지연구

청소년복지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youth welfare

  •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복지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4705
  • : 2466-2348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99)~24권4호(2022) |수록논문 수 : 734
청소년복지연구
24권4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하여진 ( Ha Yeojin )

발행기관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간행물 : 청소년복지연구 24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학업중단 청소년 패널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우리나라 학교 밖 청소년들의 부정적 심리정서 발달양상을 종단적으로 살펴보고,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의 효과를 분석한다. 먼저,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업중단 후 부정적인 심리정서의 5년 간의 변화양상은 잠재성장모형을 통해서 살펴보고, 가장 적합한 성장모형을 선택한 후, 변화를 예측하는 초기년도 변인들의 효과를 검증한다. 다음으로, 학교 밖 청소년들의 부정적 심리정서변화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예측변인의 변화양상을 반영한 모형을 설정하여 종단적 예측 효과를 살펴본다. 끝으로, 학교 밖 청소년들의 심리정서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변인들 간의 구조적인 관계를 살펴보았다. 주요연구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우리나라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업중단과 관련한 부정적인 심리수준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선형으로 감소하였다. 학교 밖 청소년들의 심리정서 초기수준과 변화율에는 개인차가 존재하였다. 둘째, 우리나라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업중단 후 심리정서 초기수준에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미래기대와 부모학대 요인이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미래기대수준이 높은 경우, 부모학대 수준이 낮은 경우 학업중단 후 부정적인 심리정서가 낮았다. 셋째, 우리나라 학교 밖 청소년들이 학업중단 후 심리정서 변화율에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미래기대 변화율이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미래기대 감소율이 높을 때, 학업중단 후 부정적인 심리정서 증가율이 높았다. 넷째, 우리나라 학교 밖 청소년들이 경험한 부모학대가 미래기대수준을 통해 학업중단 후 심리정서에 미치는 매개효과가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연구의 시사점을 논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longitudinal trajectory of out-of-school youths' negative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and to analyze its influencing factors. For this purpose, data from the 1st to 5th waves(2013-2017) of the Panel Survey of School Dropout Youths were analyzed by using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Main findings were as follows. First, the results from the latent growth model showed that out-of-school youths' negative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decreased as time passed. It was found that there was an individual difference in terms of the initial phase of the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among adolescents and the rate of change. Second, after school dropout, the initial phase in out-of school adolescents'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was significantly affected by out-of-school adolescents' future expectation and parental abuse. In case of high future expectation and low parental abuse, negative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among out-of-school adolescents after school dropout was low. Third, the rate of change for future expectation among out-of-school youths had a significant effect on the rate of change of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among out-of-school adolescents after school dropout. Namely, it was identified that when future expectation among out-of-school youths was low, the rate of negative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increased. Fourth, it was found that through the level of future expectation parental abuse that out-of-school youths experienced had a significant mediating effect on their psychological-emotional development. Based on these results, the implication of this study was discussed.

KCI등재

저자 : 최성아 ( Choi Seong-a ) , 하정희 ( Ha Jung-hee )

발행기관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간행물 : 청소년복지연구 24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소년의 완벽주의 성향이 학업적 그릿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완벽주의와 학업적 그릿의 관계에서 실패마인드셋의 매개효과를 검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현재 중학교에 재학 중인 중학생 299명을 대상으로 다차원적 완벽주의 척도(HMPS), 학업적 그릿 척도, 실패마인드셋 척도를 사용하여 설문을 시행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4.0과 AMOS 24.0을 활용하여 분석하였으며,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자기지향 완벽주의는 사회부과 완벽주의, 성장적 실패마인드셋, 학업적 그릿과 모두 정적으로 유의미한 상관이 있었으며 퇴보적 실패마인드셋과는 상관관계가 유의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부과 완벽주의는 성장적 실패마인드셋, 학업적 그릿과 모두 부적으로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었으며, 퇴보적 실패마인드셋과는 정적으로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둘째, 자기지향 완벽주의는 학업적 그릿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실패마인드셋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을 확인하였다. 셋째, 사회부과 완벽주의는 학업적 그릿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성장적 실패마인드셋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는 청소년의 완벽주의와 학업적 그릿의 관계를 설명한 연구의 범위를 확장하였으며 완벽주의 성향으로 인해 학업적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과 그들을 교육하는 교육자가 적용할 수 있는 교육적 처치의 개입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effect of adolescents' perfectionism on academic grit and to verify the mediation effect of the failure mindse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middle school students' perfectionism and academic grit. For doing this, 299 middle school students responded to the questionnaire consisting of the multidimensional perfectionism scale, the academic grit scale, and the failure mindset scal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24.0 and AMOS 24.0, and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t was confirmed that self-oriented perfectionism positiively correlated with both failure-is-enhancing mindset and academic grit. Socially prescribed perfectionism negatively correlated with both failure-is-enhancing mindset and academic grit. Second, it was found that self-oriented perfectionism directly impacted academic grit. Meanwhile, it was identified that through failure mindset, self-oriented perfectionism did not have an indirect effect on academic grit. Third, it was found that socially prescribed perfectionism did not directly affect but indirectly influenced academic grit through failure-is-enhancing mindset. It is important that this study expanded the range of the research on describing the relation between adolescent's perfectionism and academic grit. Also, this is significant that the direction of intervention in educational treatment, which can be applicable by not only adolescents suffering from academic difficulties due to their tendency to perfectionism but educators who educate them, was suggested.

KCI등재

저자 : 김유진 ( Kim Yujin ) , 김신아 ( Kim Shinah )

발행기관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간행물 : 청소년복지연구 24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7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청소년 자살은 동일한 모집단으로 구성된 하나의 유형이 아니라 다양한 수준의 이질적인 집단으로 규명될 수 있다. 본 연구는 자살 행동의 하위 개념간 연관성을 고려하여 청소년 자살 위험의 잠재계층 유형을 확인하고, 잠재 집단별 심리정서적 특성의 차이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제16차(2020)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KYRBS) 설문자료의 중학생과 고등학생 총 54,948명을 연구 대상으로 잠재계층분석(Latent Class Analysis)과 다변량분산분석(Multivariate Analysis of Variance)을 수행하였다. 청소년 자살 위험을 유형화하기 위하여 자살관련 행동의 하위 개념인 슬픔 및 절망감, 자살생각, 자살계획, 자살시도, 자살시도 후 병원치료 경험으로 구성된 5개 자살 위험 지표를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자살 위험 지표의 속성에 따라 청소년 자살 위험 잠재계층은 유형은 3개로 분류되었다. 그 특성에 따라 '정서적 건강군'(89.4%), '자살생각군'(8.6%), '자살계획-시도군'(2%)으로 명명하였다. 또한 각 집단별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심리정서적 특성을 비교한 결과, '자살계획-시도군'은 여학생, 고등학생, 한부모 가족, 기타(조손 가족, 가족 없음 등), 경제적 수준이 '하' 인 청소년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심리정서적 특성 역시 '자살계획-시도군'이 다른 두 집단에 비해 주관적 수면 충족, 주관적 건강인지, 주관적 행복감, 외로움, 불안, 스트레스, 스마트폰 과의존에 보다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 결과에 기반하여 청소년 자살 위험 유형별 실천적 개입 방안을 제시하였다.


Adolescent suicide can be defined as a category which is composed of a various level of heterogeneous group, not a homogeneous group.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types of adolescent suicidal latent groups, considering the connection with sub-concepts of suicidal behavior, and to examine differences of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depending on each latent group. For doing this, data of the 16th Korea Youth Risk Behavior Web-Based Survey(KYRBS) in 2020 which 54,948 adolescents, ages 12 to 18-year-ol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participated in were analyzed by using latent class analysis(LCA) and Multivariate Analysis of Variance. 5 suicidal risk indicators such as 'grief and depression', 'suicidal ideation', 'suicide plan', 'suicide attempt', and 'experience of hospital treatment after suicide attempt', were used to categorize adolescent suicidal risk. Results showed that the latent class of adolescent suicidal risk was classified into 3 groups depending on the attribute of suicidal risk. 3 groups were labelled as 'emotionally healthy(89.4%)', 'considered suicide(8.6%)', and 'planned and attempted suicide(2%)'. The result of comparing the demographic characterist depending on each group and psychological characterist showed that the level of planned and attempted suicide was much higher in female youths, high school students, adolescents with single parent, low socioeoconmic adolescents and others(youths of the grandparent-grandchildren family, orphans etc.). Plus, in terms of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compared to the others, the group of planned and attempted suicide was much more vulnerable to subjective sleep satisfaction, self-rated health, subjective happiness, loneliness, anxiety, stress, and smartphone overdependence. Based on these results, practical interventions according to types of adolescent suicidal risk were suggested.

KCI등재

저자 : 차유림 ( Cha Yurim ) , 민소영 ( Min Soyoung ) , 장혜림 ( Chang Haelim )

발행기관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간행물 : 청소년복지연구 24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9-9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위탁가정에서 보호종료된 자립준비청년의 자립 준비와 자립경험을 탐색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자립준비청년 7명을 연구참여자로 하여 초점집단 면접과 개별심층면접을 실시하였다. 수집된 자료를 질적 연구방법을 활용하여 분석한 결과, 4가지 주제와 15개의 범주를 도출하였다. 핵심 주제는 '유사한 경험-자립은 혼자서, 스스로 해내야 하는 과정', '유사한 경험-권리보장에 대한 기대', '다른 경험-보호형태에 따라 다른 출발', '다른 경험-자립 이후에도 다른 네트워크'였다. 보호시설의 형태에 따라 자립준비청년의 자립 준비와 자립경험에는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 복지적 함의를 제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process and experience which young people prepare for independence from the child care institution, group home, and foster care system. For doing this, Focus Group Interviews(FGI) and individual in-depth interview were conducted with seven young people preparing for independence. Data were analyzed by using qualitative research method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re were four themes and fifteen categories. There were 4 key themes. It was illustrated 'independent living alone in the category of similar experience'. It needed to be done all by oneself. Another was 'expectation for guaranteeing rights in the category of similar experience'. The others were 'different start depending on care types', and 'different network according to care types after independence' in the category of different experience. In sum, it was found that there wer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in readiness toward independent living and an experience of young people preparing for independence depending on care type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tudy, implications in the social welfare aspect were suggested.

KCI등재

저자 : 강다영 ( Kang Da Young ) , 강현아 ( Kang Hyunah )

발행기관 : 한국청소년복지학회 간행물 : 청소년복지연구 24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1-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다문화청소년의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진로태도 간의 관계를 살펴보고, 그 경로에서 학교적응의 하위요인으로서 교우관계·학업·교사와의 관계의 매개효과를 실증적으로 검증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다문화청소년 패널조사(Multicultural Adolescents Panel Study) 1기의 6차-8차년도(2016년-2018년) 조사에 모두 참여하고 주요변수에 성실히 응답한 다문화청소년 1,158명의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분석을 위해 확인적 요인분석과 구조방정식모형분석을 실시하였으며, 부트스트래핑과 팬텀변수 모델링을 통해 매개효과를 검증하였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쨰, 다문화청소년의 문화적응 스트레스는 진로태도에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둘째, 문화적응 스트레스는 학교적응의 하위요인 중 교우관계와 학업을 통해 진로태도에 부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진로태도 간의 관계에서 학교적응의 하위요인 중 교사와의 관계는 매개효과를 가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적응 스트레스를 경험한 다문화청소년이 학교에서 적절히 진로태도 형성해 나가기 위한 정책적·실천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effect of acculturative stress that multicultural adolescents underwent on career attitude. Also, it is to verify the mediation effect of school adjustment sub-factors, such as peer relationship, learning, and teacher relationship. The longitudinal data of 1,158 adolescents participating in the 6th to the 8th wave of the Multicultural Adolescents Panel Study(MAPS) were analyzed by using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The mediation effect was verified by bootstrapping and phantom variables.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ed that first, the acculturative stress of adolescents did not directly affect career attitude. Second, it was found that acculturative stress negatively influenced career attitude through peer relationship and learning, which are sub-factors of school adjustment. Lastly, it was revealed that teacher relationship did not have mediation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acculturative stress and career attitude among adolescents. Based on these results, polit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for fostering career attitude at school among multicultural adolescents having experienced acculturative stress were discussed.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