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한민사법학회> 민사법연구

민사법연구 update

PRIVATE LAW REVIEW

  • : 대한민사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 :
  • : 연속간행물
  • : 연간
  • : 1598-765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1)~28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369
민사법연구
28권0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대한민사법학회 창립 30주년 회고

저자 : 송오식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2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2영국 이혼법의 시사점

저자 : 조경애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3임의후견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제언

저자 : 김윤정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4부양의무에 관한 비교법적 고찰

저자 : 이병화 ( Lee Byung Hwa )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9-112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한국법상 부양제도의 일반론을 비롯하여 영국의 아동부양법의 성립배경과 주요내용 및 문제점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있다. 우선 영국에 있어서 1991 년 아동부양법은 소득보조를 받으면서 아동을 양육하는 감호친에 대하여 비감호친이 양육비를 지급하도록 함으로써 종래의 소득보조에 의한 의존을 없애려는 목적으로 행해졌으나, 동법에 대하여는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지적된 바 있다. 다음으로 영국에 있어서 2000아동부양법은 종래부터 인정되어온 법원에 의한 양육 비지급 시스템을 거의 폐지하고, 그 대신 국가전문기관인 아동부양기관(CSA)에 의한 아동부양절차를 중시하고 있다. 이는 기존에 사법의 영역에 속해 있던 이혼 후 아동의 양육비문제에 관하여 국가의 역할 및 권한의 대폭적인 집중 내지 확대를 가능케 한 것이라고 해석된다. 결국 동 법이 추구하고자 했던 영국의 제도개혁은 아동의 '감호와 지원을 받을 권리'를 부모의 '감호와 지원을 해줄 책임'과 연결한 점에서 비롯되었다고 본다. 또한 이혼 후 아동의 양육비지급은 비감호친의 절대적인 자연적 의무라고 강조하였으나, 이를 형식적으로 강제하는 것만으로는 제도개혁에서 역부족이라는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편 비감호친에 의한 양육비지급을 확실히 하기 위하여 면접교섭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에는 이혼이 급증하면서 이혼 후 아동의 양육비지급과 관련하여 그 이행확보를 둘러싸고 상당한 논란거리가 되고 있으며, 문제해결을 위한 견해차가 심각함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영국의 아동부양법을 면밀히 분석 해보는 것은 우리나라의 아동부양제도의 발전적 방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하겠다.


This study focuses on general discussions of family support system in Korea, the historical backgrounds of the Child Support Act(1991) in UK, and major considerations and questions of said Act. First, the Child Support Act in UK was originally enacted and enforced so that absent parent should assume child care payment for parent with child care under governmental income support in order to eliminate any dependence on conventional governmental income supports, but there are many questions posed on said Act. Next, the Child Support, Pensions and Social Security Act(CSPSSA 2000) in UK is to abolish almost all of court-directed child care payment system as accepted previously. Instead, CSPSSA 2000 focuses on child care procedures under the Child Support Agency(CSA), a governmental specialized agency of UK. It implies that CSPSSA 2000 has allowed British government to considerably concentrate or extend its roles and rights on the issues of post-divorce child care payment, which were subject to private laws in past. Therefore, it is found that British reform of conventional child support system, which was pursued by said Act, came from child's own 'rights to care, custody and support' in connection with parent's 'responsibility for care, custody and support/ Also, CSPSSA 2000 emphasized that post-divorce child care payment is a natural and absolute responsibility of absent parent, but demonstrates that simple mandatory enforcement of such payment is not enough to reform conventional child support system. On the other hand, it is noteworthy that said Act makes positive use of interview and negotiation process to assure child care payment by absent parent. As divorce rate has been lately boosted up in Korea as well, there are considerable controversies nationwide on possible assurance for implementing child care payment after divorce, which indicates serious gaps in opinions on possible solutions for disputes in child care payment. In these contexts, this further analysis on British child support laws has a great implication in showing progressive directions of Korean child support system.

5유해(遺骸)의 귀속주체로서의 제사주재자

저자 : 김상훈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3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6민법 제373조의 금액산정불가채권의 규정취지와 그 효력

저자 : 오수원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3-187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7일제강제징용 피해자의 구제방안에 관한 소고(小考)

저자 : 김어진 ( Kim Eo-jin )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9-254 (6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그간 시행되었던 일제강제징용 피해자의 구제와 현재 시행되고 있는 보상 및 배상제도는 어떠한지 살펴본 후, 피해자를 위한 구제방안에 관하여 민사법적 관점에서 고찰하였다.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과거 시행되었던 보상 법률은 '사망자'에 한하였다는 점에서 부당하며, 현재 시행중인 보상 법률은 배상이나 보상이 아닌 위로금의 형식이고 유족의 범위를 줄게 인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논의 중인 배상안은 가해자인 일본정부를 제외하고 한국정부와 한국기업, 일반국민성금을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으며 이에 따라 각 주체별로 배상책임 유무를 살펴보았다.
국제법 이론상 반인도적 범죄로 인한 중대한 인권침해 피해자들은 그 손해에 대하여 배상 받을 권리를 가지며, 불법행위 가해국은 손해를 완전하게 배상할 의무가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은 피해자 개인에게 손해배상책임이 있고 그 의무를 다하여야 한다. 이는 국내법으로 회피할 수 없으므로 일본 국가배상법 제6조에 따른 1947년 이전의 행위에 대하여 부여된 국가면책은 받아들여질 수 없다.
일제강제징용은 전쟁의 주체인 일본정부가 전시물자 조달을 위하여 강제동원의 구체적인 입법과 시행을 주도하고, 그에 따른 각종 자원동원 방식을 요구받은 일본기업이 이를 자본축적의 도구로 활용한 것이다. 이에 따라 반인도적 행위를 한 일본정부와 일본기업이 배상주체가 되는 것은 타당하다. 한국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지급받은 보상금을 우리 정부가 일제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이 있으나, 한일청구권 협정자금은 한일 간의 채권채무관계 청산을 위한 것으로서 애당초 반인도적 행위의 피해자들을 위한 몫이 없었다고 보아야 하고, 2005. 8. 민관공동위원회의 공식적 견해가 발표되기 전까지 우리 정부가 한일청구권 협정에 피해자들의 개인배상청구권이 포함되어 있다고 한 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배상안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책임을 져야 하겠으나, 이러한 사정이 반인도적 행위로 인한 중대한 인권침해로는 볼 수 없으므로 배상주체로 보기는 어렵다.
당시 조선기업가는 크게 친일형, 매판형, 민족형으로 나누어지며 이들 중 친일형ㆍ매판형 기업가들에 한하여 강제동원 모집에 적극 참여하였거나 조선인들을 자신들의 기업에서 강제근로 시킨 혐의가 있을 경우, 일본의 반인도적 행위에 가담한 것이므로 배상책임이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한편 한국과 일본의 기금 다시 말해, '성금'과 '기부'는 이미 국내에서 후원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고, 이러한 일반인들의 행위는 '배상'과 '보상' 그 어떤 책임에도 해당하지 않으므로 배상안에는 일반인의 성금이라는 명목 하에 '+a'를 상정할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 이에 따라 배상안은 일본기업과 일본정부 및 친일형 기업가 배상 안이 제정되는 것이 타당하다


This study attempted to think about realistic redress plans for victims after examining the redress of the victims of the Japanese imperial conscription and the compensation and compensation system currently in effect. In summary, it is as follows.
The compensation laws that were in effect in the past are unfair in that they were limited to 'the dead', and the compensation laws currently in force are criticized for being in the form of consolation money, not reparation or compensation, and narrowly recognizing the range of survivors.
The compensation plan currently under discussion has a problem in that it includes the Korean government, Korean companies, and public donations excluding the Japanese government, which is the perpetrator, and accordingly, the liability for compensation was investigated for each entity.
According to the theory of international law, victims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caused by crimes against
humanity have the right to be compensated for their damages, and the perpetrators of torts are obligated to make full compensation for the damages. Accordingly, Japan is liable for damages to the individual victims and must fulfill its obligations, Since this cannot be avoided by domestic law, the state immunity granted for acts prior to 1947 pursuant to Article 6 of the Japanese National Compensation Act cannot be accepted.
The Japanese government, the subject of the war, took the lead in the specific legislation and implementation of forced mobilization for the procurement of war materials, and Japanese companies who were required to mobilize various resources accordingly used it as a tool for capital accumulation.
Accordingly, it is considered reasonable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and Japanese companies, which are perpetrators of crimes against humanity, become the subject of compensation. Following this, the Korean government has an opinion that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be responsible for failing to properly compensate the victims of Japanese compulsory conscription for the compensation paid under the Korea-Japan Claims Agreement in 1965. However, the funds for the Korea-Japan Claims Agreement were used to settle the bond debt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As a result, it should be considered that there was no contribution for victims of crimes against humanity in the first place, and the Korean government said that the Korea-Japan Claims Agreement included the victims' individual right to claim compensation before the public-private joint committee's official opinion was announced. We must take responsibility m that we did not come up with a proper compensation plan, but this situation cannot be seen as a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 due to crimes against humanity, so it is difficult to regard it as the subject of compensation.
At that time, Korean entrepreneurs were largely divided into pro-Japanese, sold-out, and ethnic types, and among these, only pro-Japanese and sold-selling entrepreneur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recruitment of forced mobilization, or if there was a suspicion of compelling Koreans to work in their own companies, the Japanese Since he participated in crimes against humanity, it is reasonable to assume that he is liable for compensation. Meanwhile, funds from Korea and Japan, in other words, 'donation' and 'donation', are already in the form of sponsorship in Korea, and these actions of the general public do not fall under any responsibility of 'compensation and 'compensation'. There is no legal basis for positing +a in the name of donation. Accordingly, it is considered reasonable to enact a compensation plan for Japanese companies, the Japanese government, and pro-Japanese entrepreneurs.

8민법 일부 개정법률안에 대한 관견(管見)

저자 : 정구태

발행기관 : 대한민사법학회 간행물 : 민사법연구 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55-261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