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연민학회> 연민학지

연민학지 update

The Yon Min Hak Chi

  • : 연민학회
  •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92-7428
  • : 2713-7384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3)~37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431
연민학지
37권0호(2022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의 시문에 대한 규견(窺見)

저자 : 심경호 ( Sim Kyung-Ho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84 (7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은 이황(李滉)으로부터 이진상(李震相)으로 이어지는 학맥을 이은 학자이다. 외재는 「문장론(文章論)」을 지어 문학의 '내미(內美)'를 중시하고, 「학(學)」에서 누구나 자신의 학문을 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유(遠遊)」시에서는 일탈의 정신체험을 노래하지 않고 부단한 정진의 뜻을 토로했다. 1947년 모곡(茅谷)에 우거(寓居)할 때는 내외(內外) 선유구곡(仙遊九曲)을 연작시로 읊어, 선유동의 각 지명이 퇴계의 명명(命名)임을 환기했다. 외재는 「치생학자지선무론(治生學者之先務論)」에서 생계 때문에 학문을 등한시하는 세태를 비판하고, 「빈천자교인론(貧賤者驕人論)」에서는 겸손을 부유한 자의 덕목으로 한정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변문(騈文) 「주나라 신하들이 군주의 왕업에 결함이 있을 때 중산보가 보궐한 것을 경하하여 올린 것을 가상하여 지은 표[擬周群臣賀袞職有闕維仲山甫補之表]」에서는 명량제우(明亮際遇)를 희구하고, 「검암정사중건상량문(儉巖精舍重建上樑文)」에서는 가문을 대표하여 정언숙(丁彦璛)을 현창했다. 「사학론(史學論)」에서는 『사략(史略)』이나 『통감절요(通鑑節要)』 등을 읽는 세태를 비판하고 경학 공부를 통해 의리(義理)의 관점을 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가 조선으로 가자 미자가 전송하는 것을 가상하여 지은 송서[擬微子送箕子之朝鮮序]」와 「기자수봉조선론(箕子受封朝鮮論)」에서는 『사기』의 기자 조선분봉설을 비판하고, 조선 문화의 유구성(悠久性)과 정통성(正統性)을 강조했다. 「동해송(東海頌)」에서는 광대무변의 덕이 동방을 보우하기를 축원했다.


Oejae Chŏng T'aechin was a representative scholar from Yŏngnam Province, who inherited the scholarly lineage from Yi Hwang to Yi Chinsang, and taught classics study to Yi Kawŏn. This paper selected particular works from Chŏng's collection Oejae munjip and studied their literary characteristics.
In "Munjang ron [The discourse on literature]," Oejae argued that human virtue and aesthetic accomplishment must correspond, thus he emphasized on "inner beauty" in literature and claimed the inner beauty is inseparable from academical vision. He insisted that every human being must ply at study in "Hak [The scholarship]." Oejae composed 181 pieces of poetry, and many of them are eulogy and rhyme-matching poems. A poem which can represent Oejae's poetic consciousness is "Wŏnyu [The faraway trip]." "Wŏnyu" expresses a spiritual experience from deviation, and Oejae spoke out his will to constant devotion. In 1947, when Oejae resided temporarily at Mogok in Mun'gyŏng county, he composed a series of poems about Sŏnyugugok in the region and reminded that each spot of Sŏnyugugok was named by T'oegye Yi Hwang.
Oejae composed a large number of letters, funeral orations, and epitaphs for his relatives and people from the same province, and wrote proses with various styles at the same time. Among his discursive prose, "Ch'isaeng hakchaji sŏnmu ron [A discourse on livelihood as the most urgent issue for a scholar]" criticized the social condition of prioritizing livelihood to true scholarship, and "Pinch'ŏnja Kyoin ron [A discourse on the poor and the rich as arrogant people]" argued that modesty must not be limited to a necessary virtue only for the rich. Oejae practiced parallel prose (pianwen). "Ŭi chugunshin hagonjikyuyugwŏryujungsanboboji p'yo [An imitated petition of officials from Zhou dynasty felicitated on Zhongshanfu's assistance with fault in the royal cause]" pick the title from "Zheng Min" in The Book of Odes, beseeched a concord with a wise sovereign and his retainers. "Kŏmamjŏngsa chunggŏn sangnyangmun" was composed to celebrate rebuilding of Kŏmamjŏngsa, which praises Kŏmam Chŏng Ŏnsuk, as a representative of Oejae's family.
Oejae criticized the common method of reading Saryak or T'onggamjŏryo to practice writing, and argued that ethos have to be established first with classics studies in "Sahang ron [A discourse on history]. And in "Ŭi mija songgijajijosŏn sŏ [An imitated preface of Weizi bids a farewell to Jizi who departs to Chosŏn]" and "Kija subongjosŏn ron [A discourse on Jizi's assignment to Chosŏn], Oejae commented that Jizi came to Chosŏn voluntarily with a respect to ethos and established a theory on the nine commandments of Yu the Great, refuting the historical hypothesis of Jizi's assignment to Chosŏn in Shiji. He used a method of "be based on facts, and judge by the ethos" and emphasized permanency and legitimacy of Chosŏn culture. Oejae adored undefiled beauty of the environment around him and composed "Tonghae song [An ode to the eastern sea]" to pray for eternal protection by unbounded virtue.

KCI등재

2정태진(丁泰鎭)의 선택과 독립운동사에서 가지는 위치

저자 : 김희곤 ( Kim Hee-gon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0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태진이 참가한 독립운동은 덕흥보(德興堡) 개척과 파리장서운동으로 대표된다. 앞의 것은 1910년 국치 전후의 독립운동기지 건설이고, 뒤의 것은 1919년 파리강화회의를 겨냥한 유림들의 독립청원운동이다. 여기에서 정태진은 이승희를 비롯한 한주학맥의 성향을 고스란히 유지하였다.
정태진이 1876년생인데, 그 또래에서는 1900년대 들어 계몽운동과 함께 공화주의를 받아들이면서 민(民)이 주인 되는 체제를 지향하기도 했지만, 정태진은 군주주의라는 전통적인 보수의 틀을 유지하였다. 또 그가 속한 그룹이 만주에 기지를 개척하는 데 나섰지만, 독립군을 양성하거나 독립전쟁을 펼치기보다는 유교를 근본으로 삼는 한중연대를 지향했다. 또 1919년 파리장서에 서명하여 독립청원운동에 나섰지만, 이것도 만주로 망명하여 독립전쟁을 추구하던 혁신유림들에 견주어 보면 온건한 노선이었다.
한국독립운동사에서 보는 정태진의 선택은 온건 보수 유림의 성향을 보여준다. 이것은 자신이 속한 이승희 학맥의 구성원과 같은 성향이다. 줄여 말하면 정태진은 국가 위난의 시절에 잠시 독립운동기지 건설과 독립청원운동에 참가했지만, 인간의 근본을 찾는 학문 탐구에 더 중점을 둔 인물이었다.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which Jeong Tae-jin(丁泰鎭) participated is represented by the pioneering of Deokheungbo(德興堡, dexingbu) and the Paris Jangseo Movement(長書運動). The first was the construction of an independence movement base before and after the collapse of the country in 1910, and the latter was the independence petition movement of Korean Neo-Confucian scholars aimed at the Paris Peace Conference in 1919. Here, Jeong Tae-jin maintained the tendency of Hanju scholariy lineage( 寒洲學脈), including Lee Seung-hee(李承熙).
Jeong Tae-jin was born in 1876, people in the same age group accepted republicanism along with the enlightenment movement and aimed for a democratic system in the 1900s, but Jeong Tae-jin maintained the traditional framework of monarchy. In addition, his group began to pioneer a base in Manchuria, but rather than cultivating independent forces or launching an independent war, he aimed for a Korean-Chinese solidarity based on Neo-Confucianism. In addition, he participated in the independence petition movement in 1919, but this was also a moderate route compared to the innovative Neo-Confucian scholars who exiled to Manchuria and pursued the independence war.
Jeong Tae-jin's choice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shows the tendency of moderate conservative Neo-Confucian scholars. This is the same tendency as a member of Lee Seung-hee's academic background. In short, Jeong Tae-jin briefly participated in the construction of an independence movement base and the independence petition movement during the days of national crisis, but was more focused on academic exploration to find the roots of humans.

KCI등재

3외재 정태진의 현실개혁 방안

저자 : 김문식 ( Kim Moon-sik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4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정태진의 현실개혁 방안을 정리한 것이다.
정태진은 개항기에 경상도에서 태어나 근현대사의 격동기를 겪으면서 성리학자로서의 삶을 살았다. 그는 이병호와 곽종석의 제자로 성리학을 익혔고, 일제 강점기에 유학자들의 독립운동에 참여하였으며, 대부분의 생애는 학문을 연마하고 후진을 양성하면서 보냈다.
정태진은 주자학과 퇴계학을 중시한 성리학자였고, 천주학이 성행하는 상황에서 성리학을 지키고 전수하면서 유학이 회복되기를 기대하였다. 그는 이황의 학설이 주자학의 전통을 이었고, 원나라와 명나라 학자들의 학문은 이황의 학문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하였다.
정태진은 과거 시험의 과목을 네 개로 묶어 3년마다 과목을 바꿔가면서 시험하게 하였다. 과거 합격자를 관리를 임명한 다음에는 9년이라는 장기간을 주어 근무 성적을 평가하게 하였다. 이러한 방안은 주자의 주장을 따르면서 정약용과 비슷한 방안을 제안한 것이다.
정태진은 빈부 격차가 커짐에 따라 나타나는 경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전제를 시행하자고 주장하였다. 그는 정전제의 핵심은 토지의 균등한 분배와 1/10세에 있다고 생각하였고, 이를 통해 빈부 격차를 해소하고 국가의 재정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고 보았다. 정태진의 방안은 유형원, 이익, 정약용과 유사한 점이 있었다.
정태진은 전통 성리학의 명맥을 보존하고 이를 후학에게 물려주면서 유학이 회복될 날을 기다렸다. 그가 제시한 현실개혁 방안은 그의 후학들이 이뤄주기를 기대하는 제안이었다.


This paper summarizes Jeong Tae-jin's plans to reform reality. Jeong Tae-jin was born in Gyeongsang-do province during the opening of the port period and lived a life as a Neo-Confucianist during the turbulent period of modern history. He learned Neo-Confucianism as a disciple of Lee Byung-ho and Kwak Jong-seok, participated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Confucian scholar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spent most of his life learning and fostering younger generations.
Jeong Tae-jin was a Neo-Confucian scholar who valued the study of Zhuxi and the study of Toegye, and expected to recover Confucianism by protecting and transferring Neo-Confucianism in the midst of the prevalence of Catholicism. He thought that the study of Toegye continued the study of Zhuxi, and that the studies of scholars in the Yuan and Ming kingdoms fell short of Yi Huang's study.
Jeong Tae-jin grouped the subjects of the state examination into four and made them take the test by changing the subjects every three years. After appointing a person who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as a public official, a long period of 9 years was given to evaluate his work performance. His plan was to follow Zhuxi's argument and propose a similar plan to Jeong Yak-yong's.
Jeong Tae-jin insisted on implementing a Jeongjeon( 井田) system to solve the economic problems that arise as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widens. He thought that the keys to a Jeongjeon(井田) system were in the equal distribution of land and 1/10 tax, which could bridge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and solve the country's fiscal shortage. Jeong Tae-jin's plans were similar to those of Yoo Hyung-won, Lee ik, and Jeong Yak-yong.
Jeong Tae-jin waited for the day when Confucianism would recover by preserving the reputation of traditional Neo-Confucianism and handing it over to his younger students. Jeong Tae-jin's plans to reform reality were the proposals that he expected his juniors to achieve.

KCI등재

4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의 한시 연구 - 만시(輓詩)를 중심으로 -

저자 : 최영성 ( Choi Young-sung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6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태진(丁泰鎭, 1876-1959)은 경상북도 영주 출신의 유학자요 독립운동가다. 집안의 큰 학자인 우담(愚潭) 정시한(丁時翰), 해좌(海左) 정범조(丁範祖), 다산 정약용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퇴계의 후손 동정(東亭) 이병호(李炳鎬, 1851-1908)의 문하에 나아가 수학하다가 스승이 세상을 떠난 뒤, 면우(俛宇) 곽종석(郭鍾錫, 1846-1919)의 문하에 나아가 수업을 마쳤다. 1919년 스승 곽종석의 뜻을 좇아 유림단(儒林團) 파리장서(巴里長書)에 137명 가운데 한 사람으로 서명하였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되었으며 문집으로 『외재집(畏齋集)』(14권 7책, 석인본)이 있다. 연세대학교 교수를 지낸 연민(淵民) 이가원(李家源)은 그의 수제자다.
정태진에 대한 연구는 현재 연민학회(淵民學會)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시작' 단계에 있다고 본다. 『외재집』 권1∼2에는 181편 267수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그동안 학계에서 외재의 한시에 대한 연구가 거의 없었다. 이 글에서는 이점에 착안, 외재의 한시를 고찰하였다. <선유구곡시(仙遊九曲詩)>와 함께 시문학의 양대 축을 이루는 만시(輓詩)에 대해 중점적으로 고찰하였다. 외재시에서 만시는 60편으로 약 33% 가량이다. 세상을 떠난 사람과의 관계를 드러내고 정의(情誼)를 기리는 데 목적이 있다. 이런 실용적 목적을 염두에 두고 문학성까지 갖추려 했다는 평가를 할 수 있겠다.


Jeong Taejin(丁泰鎭, 1876-1959) is a Confucian scholar and an independence activist from Yeongju, Gyeongsangbuk-do Province. He was heavily affected by his ancestors such as Wudam(愚潭) Jeong Sihan(丁時翰), Haejwa(海左) Jeong Beomjo(丁範祖) and Dasan(茶山) Jeong Yakyong(丁若鏞). He was a pupil of Dongjeong(東亭) Lee Byeongho(李炳鎬, 1851-1908), a descendant of Toegye. After his master passed away, he learned and completed his study under Gwak Jongseok(郭鍾錫, 1846-1919). Following the master Gwak Jongseok's will, Jeong Taejin signed the Yurimdan(儒林團) movement for petition of Korean independence(巴里長書) in 1919 among 137 literati. He was awarded the Medal of National Foundation in 1990 and left Works of Oejae(畏齋集)(14 volumes, 7 books, lithograph). Yeonmin(淵民) Lee Gawon(李家源), a former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is the best pupil of his.
Yon Min Classical Literature Association(淵民學會) plays a central role in the research of Jeong Taejin and the study is barely in the 'beginning' stage. Works of Oejae Volume 1 and 2 incorporate 181 works and 267 pieces of poetry. Academic research on Oejae's Chinese poetry has scarcely done so far. Considering this aspect, this study is to examine Oejae's Chinese poetry focusing on the two prominent axes of poetic literature, “Poems of Seonyugugok(仙遊九曲詩)” and monody(輓詩). There are 60 pieces of monody, which take up more than 33% of Oejae's works. It is to reveal the relationship with the deceased and to honor friendship. His works can be evaluated as an attempt for literary value along with practical purposes in mind.

KCI등재

5연민(淵民)의 기록을 통해 본 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의 표상

저자 : 구지현 ( Koo Jea-hyoun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7-19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 1876-1959)은 연민(淵民) 이가원(李家源, 1917-2000)이 가장 오래 따라 배운 스승이자 연민의 학문 기초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인물이다. 외재 사후 연민은 외재의 글을 모아 『외재문집』을 편찬하였고 외재의 삶을 서술한 행장을 지었다. 본고는 연민의 기록에 보이는 외재의 모습을 찾아 어떻게 스승을 기억하고 있었는지 검토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연민은 외재를 경전을 전수해 준 스승이라는 의미의 “경사(經師)”라 규정하였다. 연민과 외재의 편지를 살펴보면 경전 공부에 관하여 질문하는 내용을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연민이 떨어져 공부할 때도 언제나 학문의 본질을 깨닫도록 권면하는 편지를 보냈다. 또 곁에서 함께 공부하지 못하는 아쉬움도 토로할 정도로 가장 아끼는 제자였다. 연민은 외재의 학문을 “종밀(宗密)”하다고 평가하였는데, 연민의 학문 태도 역시 외재의 “종밀”을 계승한 것이었다.
아울러 연민은 외재의 시문이 퇴계의 풍격을 지닌 것으로 평가하였다. 『옥류산 장시화』에는 외재의 매화시 증답 시편이 소개되어 있다. 만년의 외재로부터 매화 증답 시편들을 받아들었을 때 연민은 퇴계의 매화시를 떠올렸다. 퇴계의 풍격이 외재의 시에도 그대로 구현되어 있다고 평가하였던 것이다. 만년에도 꺾이지 않는 외재의 굳은 의지를 느끼고 연민은 매우 찬탄하였다.
연민의 평소 품성을 미루어본다면 외재에 대한 평가는 사적인 관계와 상관없는 객관적인 평가라 보아도 좋을 것이다.


Oejae Jung Tae-jin(畏齋丁泰鎭, 1876-1959) was a person who was a mentor of Yeonmin Lee Ga-won(淵民李家源, 1917-2000) for a long time and had given the biggest influence on building a foundation of Yeonmin's study. After Oejae's death, Yeonmin had collected his letters and compiled Anthology of Oejae(畏齋文集), also, written autobiography of Oejae. Hence, this paper is aimed at investigating how Yeonmin had remembered his mentor, Oejae, by finding the figure of him according to the record of Yeonmin.
Yeonmin defined Oejae as “Gyeongsa(經師)”, which means he was a mentor handing the sacred book down. According to Yeonmin and Oejae's letters, in large part, we could figure out the content about asking a study of the sacred book. Oejae always had sent a letter to give a realization the essence of study whenever Yeonmin had lived apart from him and studied from afar. Also, he was a most beloved mentee whom Oejae usually had missed for not studying together. Yeonmin, however, evaluated Oejae's study as “Jongmil( 宗密)”, which means to study the essence and be meticulous to it. And Yeonmin's attitude toward the study had been inherited from Oejae's “Jongmil(宗密)”.
Furthermore, Yeonmin evaluated Oejas's poem as having Toegye's style. According to Okryusanjangsihwa(玉溜山莊詩話), the exchange of Oejae's Maehwa poems is introduced. When Yeonmin had gotten the exchange of Oejae's Maehwa poems for a long time, he came up with Toegye's one. He regarded Oejae's poem as having remained Toegye's style as it was. In his poem, Yeonmin felt Oejae's firm will never given up for a long time, which drove him greatly admire Oejae. When it comes to Yeonmin's personality, it had better understand that evaluation of Oejae is objective one regardless of personal relationship.

KCI등재

6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의 생애와 학문

저자 : 허권수 ( Heo Kweon-soo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5-22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은 뛰어난 선조 학자들이 남긴 가학(家學)의 바탕 위에서 동정(東亭) 이병호(李炳鎬), 면우(俛宇) 곽종석(郭鍾錫) 같은 큰 스승에게 배워 충실한 학문을 이루었다. 특히 경학(經學)에 조예가 깊었다. 문학도 스스로 표방하지는 않았지만, 시문의 수준이 높았다.
외재는 지행합일에 이른 학자였다. 우리나라의 독립을 국제적으로 청원한 파리장서(巴里長書)에 서명하고 만주로 가서 적극적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하는 등 늘 국가ㆍ민족을 생각하는 사명감을 가진 학자였다. 단지 학문을 위한 학문을 하면서 자기 자신만 깨끗이 간직하는 은둔형 선비는 아니었다.
외재의 문집에는 가치 있는 글들이 많다. 각종 체(體)의 시가 239수가 실려있는 데, 영주나 문경의 산수 자연을 알 수 있는 경물시가 많다. 문경 선유동(仙遊洞)을 읊은 시는 문학성이 대단히 뛰어나다. 그중 「선유구곡(仙遊九曲)」시는 주자와 퇴계의 구곡시(九曲詩) 전통을 계승한 우수한 작품이다.
또 시 가운데는 일제 이후 해방 후까지 활동했던 유학자들의 만사(挽詞)가 많은데, 이는 우리나라 유학사나 사상사를 연구할 수 있는 전기적(傳記的)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동정, 면우 등 당대의 대표적 학자를 포함한 회당(晦堂) 장석영(張錫英), 중재(重齋) 김황(金榥) 등과 학문을 토론한 서신은 유학 연구에 도움이 되는 자료들이다. 특히 정창묵(鄭昌默)과 주고받은 많은 서신은 예학(禮學)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문집에 실린 책(策), 논(論), 설(說) 등은 독창적인 사고와 안목을 담은 중요한 글로, 실학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 있다. 이런 면이 외재를 여타의 시골 선비와 위상을 달리하게 한다.
뛰어난 학문과 국가ㆍ민족을 생각하는 실천이 받침이 된 학자지만, 당시는 일제 강점기 해방 이후 혼란기인지라 외재가 평생 쌓은 경륜을 펼치지 못한 점이 아쉽다. 그러나 그의 학문이나 사상은 문집을 잘 읽으면 알 수 있다. 앞으로 젊은 학자들의 외재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가 있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의 대표적인 제자로는 전 연세대학교 교수 연민(淵民) 이가원(李家源)이 있다.


Oijae Jungtaejin was an outstanding scholar who was born in the late Joseon Dynasty and lived until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government. He succeeded in the studies of his outstanding ancestors and achieved excellent studies. In addition to that, he was fortunate to be taught by a master who was the best scholar of his time, and his learning further improved.
His studies were particularly outstanding in the study of Confucian scriptures and the study of etiquette, and he was also good at writing poems and sentences. His writings contain a lot of practical content. However, the era he lived in was an era in which the country was in ruins, and he had no chance to show off his abilities. So, buried in the countryside, he had no choice but to study science and teach his disciples.
However, he did not live quietly, turning his back on the world and purifying himself alone, but participating in the restoration of the country. He went to Manchuria to open up a farm and try to make it a base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However, in the end, everything failed and he returned to his homeland and quietly devoted himself to academic research.
His representative student is Professor Lee Ga-won of Yonsei University. In his collections of literature, there are many things worth researching, including original reform ideas. An in-depth study is expected in the future.

KCI등재

7임은(林隱) 정복심(程復心)의 『사서장도은괄총요(四書章圖檃栝總要)』에 대한 도상학적(圖像學的) 접근

저자 : 김지훈 ( Kim Ji-hoon ) , 최재목 ( Choi Jae-mok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5-26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서장도』는 원대 유학자 정복심이 지은 책으로, 성리학을 토대로 유교경전을 그림으로 설명한 것이다. 따라서 성리학에서 중요한 그림들이 내용에서 등장하며, 독자로 하여금 사서의 이해를 그 쪽으로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사서장도은괄총요』의 내용을 살펴보면, 상권에서는 성리학적인 내용이 주를 이루며, 이것은 성리학의 관점에서 사서를 해석하려는 밑작업으로 보인다. 사서의 내용은 중권에서야 본격적으로 나타난다. 정복심은 여기서도 성리학의 관점에서 『논어』ㆍ『맹자』ㆍ『대학』ㆍ『중용』에 나오는 주요 내용들을 그림을 통해 해석하고 있다. 하권에서는 유교 경전에 나오는 문물, 제도에 대한 그림이 나오는데, 이로 인해 경전의 내용에 대해 좀 더 명확한 이해를 할 수 있다.
『사서장도은괄총요』에 나오는 그림은 동아시아의 성리학에 영향을 미쳤다. 『사서장도은괄총요』와 퇴계의 「심통성정도」는 내용이 일치하는 부분도 있고, 그 내용이 크게 유사하다. 그리고 남명의 『학기유편』에 나오는 그림은 기본 구도가 거의 일치하며 완전히 일치하는 것도 있다. 『사서장도』는 중국, 조선뿐만 아니라 일본에도 전파되었는데, 『사서장도』의 판본은 일본의 성리학자 하야시 라잔이 있었던 쇼헤이자카 학문소와 관련이 있다. 이와 같이 『사서장도』는 중국ㆍ한국ㆍ일본과 같은 동아시아 전역에 전파되었고, 영향을 끼쳤다. 특히 조선 유학에 있어 『사서장도』는 도상학적으로 의미가 적지 않아 보인다.


Si-shu zhang-tu(四書章圖) is the work of Confucian scholar Cheng Fu-xin of the Yuan Dynasty, and it is a pictorial explanation of the Confucian scriptures based on Neo-Confucianism. Therefore, important pictures in Neo-Confucianism appear in the content. This book leads the reader to understand Si-shu(四書)'s Neo- Confucianism.
Looking at the contents of Si-shu zhang-tu yin-kuo cong-yao(四書章圖檃栝總要), the main content of the first volume is in Neo-Confucianism, which seems to be the basic work to interpret Si-shu from the point of view of Neo-Confucianism. The contents of Si-shu(四書) appear in earnest in the second volume. Cheng Fu-xin is also interpreting the main contents of Si-shu from the point of view of Neo- Confucianism through pictures. In the third volume, there is a picture of the culture and system found in the Confucian scriptures.
This will give a clearer understanding of the content of the scriptures. The paintings in Si-shu zhang-tu yin-kuo cong-yao influenced Neo-Confucianism in East Asia. The contents of Si-shu zhang-tu yin-kuo cong-yao and Toegye's Simtongsungjungdo(心統性情圖) are similar in some parts, and the contents are very similar. And the picture in Hak-gyi Yu-pyun(學記類編) of Nammyung has almost the same basic composition, and there are some that match completely. Si-shu zhang-tu spread not only to China and Korea, but also to Japan. The version of Si-shu zhang-tu is related to the Shoheizaka Academy, where the Japanese Neo-Confucian scholar Hayashi Razan was. As such, Si-shu zhang-tu spread throughout East Asia such as China, Korea, and Japan, and had an influence. In particular, in Joseon Neo-Confucianism, Si-shu zhang-tu seem to have a lot of iconographic significance.

KCI등재

8북한 설화 <나무꾼과 선녀>(금강산 팔선녀)의 변용 양상 재검토

저자 : 김광식 ( Kim Kwang-sik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63-28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의 <나무꾼과 선녀>담은 금강산의 아름다움과 인정, 노동이 그리워 나무꾼과 선녀가 하강하는 유형이 중심을 이룬다. 하강형 그 자체는 새로울 게 없지만, 하강하게 되는 이유가 새롭다. 선행연구에서는 북한이 체제 옹호를 위해 개작한 것으로 보았다. 이에 본고에서는 선행연구를 재검토해 개작 여부에 대한 단선적 인식을 극복하고 1954년부터 2011년까지 채록된 북한 설화집(구비문학연구서를 포함)을 분석하여, <나무꾼과 선녀>담의 변용 양상을 해명하였다.
선행연구에서 행해진 추정에 의한 연구를 넘어서, 본고에서는 새롭게 발굴한 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1962년 이후의 동반하강형의 선택적 수록과 확산, 1984년 이후의 개작 과정을 명확히 하였다. 특히 과학원이 간행한 『구전문학』 (1962)에 채록된 「총각과 선녀」를 새롭게 발굴해, 전후 복구 과정에서 금강산이 성역화되면서, '애국주의 교양', 사회주의 '계급 교양'을 요구하는 시대적 분위기 속에서 노동의 가치를 강조하는 변이형이 선별 수록되어 확산되었음을 분명히 하였다.


North Korean folktales "Fairy and the Woodcutter" generally tells the story of woodcutters and fairies descending together because they miss the beauty, humanity, and labor of Mt. Geumgang. Previous studies interpreted that the North Korean system was adapted to protect it. Therefore, in this paper, previous studies were reviewed to overcome the simple perception surrounding the adaptation and to examine the changes in the story. Specifically, the stories recorded from 1954 to 2011 were analyzed.
Previous studies presented interpretation by estimation. In this study, the newly discovered data were comprehensively analyzed. First, the contents of 1962 recorded for the first time were reviewed. And the changes since 1984 were reviewed. In particular, "Bachelor and Fairy" included in "Oral Literature" (1962) published by the North Korean Academy of Sciences was newly reviewed. In the process of restoration after the Korean War, Mt. Geumgang became a sanctuary. In the atmosphere of the times when nationalism and socialism are required, it has been made clear that a story emphasizing the value of labor has been recorded and settled.

KCI등재

9대학교 한국어 수업에서 비대면 온라인 수업 방식의 응용과 탐색 - 중국 강소성 T대학교의 사례를 중심으로 -

저자 : 최영화 ( Cui Yinghua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89-305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19의 세계적 대 확산은 정치ㆍ경제ㆍ문화 등 모든 사회 영역에서 많은 것을 바꾸어 놓았다. 코로나19는 전 지구적 범위에서 대학교 교육 문제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코로나 19사태가 지속되자 전 세계적으로 대학에서도 개학 연기나 휴교령이 내려졌다. 중국도 예외일 수는 없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어 수업에서도 화상 수업과 같은 비대면 온라인 방식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본고에서는 중국 강소성 T대학교 외국어대학에 개설된 한국어 수업을 예로, 중국 강소성 모대학교의 한국어 온라인 수업 방식을 검토하였다.
조사 결과, 한국어 수업 과정 중 온라인 학습은 뚜렷한 장점을 가지고 있었다. 온라인 학습을 통해 학생들이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다각도로 접할 수 있으며, 전통적인 오프라인 면대면 수업보다 학생들의 한국어 듣기를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온라인 수업의 한계는 온라인 수업 과정에 감독과 모니터링이 부족한 상태에서 학습자의 학습 권태가 학습 효과를 쉽게 떨어뜨린 다는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온라인 수업의 장점과 한계에 대하여 고찰하고, 일부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한국어 온라인 학습의 실질적인 개선을 위해 향후 수업에서 지속적으로 개선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The global spread of COVID-19 has changed many circumstances in all social areas such as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COVID-19 also significantly affected educational systems in universities over the world. As the COVID-19 incident continued, universities were required to postpone the semesters, or close schools. China could not have been an exception. In this situation, Korean language classes had no choice but to use online methods such as video classes. In this paper, we review the online Korean language classes held at T University, Jiangsu province in China, to enhance quality of the educational system for the Korean language in Jiangsu province.
In this paper, as an example of Korean language classes opened at Natong University in Jiangsu province, China, online Korean language classes at Jiangshong University in China were reviewed.
As a result of the survey, we find advantages of the online lectures for learning Korean language. Thanks to the online learning, students can access not only Korean language but also Korean culture from various angles. Also, the online learning is useful for improving students' listening skills as compared to traditional in-person classes. On the other hand, students are not sufficiently supervised or monitored in person, so that the efficiency of the learning strongly depends on attitude of students. In this paper, we examine advantages and limitations of online classes and suggest some improvement measures. In order to substantially improve online Korean learning, it is necessary to seek for improvement measures continuously in future classes.

KCI등재

10『옥류산장시화(玉溜山莊詩話)』에 수록된 매화시의 특징과 의미

저자 : 최재원 ( Choi Jae-won )

발행기관 : 연민학회 간행물 : 연민학지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07-33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연민 이가원 선생의 저술인 『옥류산장시화』에 수록된 매화 제재 시를 정리하고, 이에 대한 특징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매화시에 대한 연민의 관점은 어떠한가를 살핀 것이다.
매화는 우리나라 한시에서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지닌 시적 제재로 다분하게 쓰였다. 그렇기에 우리나라 마지막 시화집인 『옥류산장시화』의 여러 기사에도 매화는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그러므로 『옥류산장시화』의 매화시가 지닌 특징을 분석하는 것은 매화시에 대한 연민의 관점을 살펴볼 수 있는 동시에, 우리나라 매화시의 전체적인 조망이 가능할 것이라 보았다.
먼저 연민은 퇴계 매화시의 연원을 밝혔다. 퇴계는 주희의 성리학을 집대성한 인물로, 주희의 성리학뿐만 아니라 시문학에도 정통한 인물이다. 아울러 매화시를 다작하고 이를 선별하여 시첩을 만들었을 정도로 매화시에 대한 성취도 출중하였다. 특히 분재, 매화문답시 같은 경우는 당대는 물론 후대 문인들의 기풍과 취미에도 영향을 미쳤다.
다음으로 연민은 매화를 고향을 떠올리게 하는 대상으로 여겼다. 퇴계의 후손인 연민은 퇴계 못지않게 매화를 아꼈으며, 매화를 집안의 꽃으로 삼았기도 하였다.
그렇기에 연민에게 있어 매화는 곧, 자신의 집안과 고향을 상징하는 대상으로 보았다. 따라서 이런 상징성을 띠는 매화시를 선별하여 자신의 시화집에 수록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고난을 견디는 상징물로서의 매화이다. 연민은 매화가 고난과 인고의 세월을 견디고 마침내 개화하는 면모를 좋아하였다. 이는 식민지 말기를 살았던 연민의 삶의 행적과도 닮아있다. 매화의 추위와 고난, 외로움을 견디고 끝내 개화하는 특징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시화집에 수록한 매화 제재의 시도 이러한 측면에서 선별된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연민은 자신이 바라본 매화의 상징과 비슷한 매화시들을 자신의 시화집에 수록하였다. 이렇듯 연민은 『옥류산장시화』에 우리나라 매화 제재 시화 다수를 기술함으로써 매화에 대한 자신의 관점을 녹여내었으며, 고려시대부터 근대기까지 우리나라 매화시의 전체적인 조망을 가능하게 하였다.


This thesis analyzes the poems on plum blossoms in Okryusanjangsihwa, written by Yeonmin, Lee Ga-won, and examines the perspective of Yeonmin regarding poetry on plum blossoms by examin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se poems.
Plum blossoms are widely used in Korean poetry as poetic material, with various symbolic meanings, such as “constancy,” “fidelity,” and “detachment.” Okryusanjangsihwa is a vast writing of 792 articles covering Korean poetry from the ancient to the modern, and is the fruit of Yeonmin's academic achievements. It is the last book of poetry criticism in Korea; at the same time, it is an independent collection of poetry criticism created by Yeonmin by referring to the existing poetry criticism of earlier times. Therefore, plum blossoms appear in various articles in Okryusanjangsihwa. Hence, analysis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plum blossoms poetry in Okryusanjangsihwa is considered to give insight into the perspective of Yeonmin toward plum blossoms poetry and provide an overall view of such poetry in Korea.
First, Yeonmin revealed the origin of Toegye's plum blossoms poetry. Toegye compiled Zhu Xi's Neo-Confucianism and is well-versed in it, as well as in poetry. He was prolific in plum blossoms poetry, and his achievements were so outstanding that he selected them to make an album of poems. In the case of bonsai and plum blossoms conversation poetry, it influenced the ethos and hobbies of writers of the time as well as later generations.
Next, Yeonmin regarded plum blossoms as objects that reminded people of their hometown. Yeonmin, a descendant of Toegye, cherished plum blossoms as much as did Toegye. Therefore, for Yeonmin, plum blossoms were a symbol of his family and hometown. He selected poems with such symbolism and recorded them in his collection of poems.
Lastly, the plum blossom is a symbol of enduring hardship. Yeonmin liked the distinct characteristic of the plum blossoms, wherein they endured years of hardship and finally bloomed. As the basis for this, we cite anecdotes that did not yield to external oppression or adversity, such as having to live a secluded life in the late colonial period, and an unemployed life due to political power.
As a result, Yeonmin included poems on plum blossoms that reflect his views on plum blossoms in his book of poetry criticism. In this way, Yeonmin expressed his perspective on plum blossoms by describing many Korean plum blossom poems in Okryusanjangsihwa, and provided the overall view of plum blossoms poetry in Korea from the Goryeo period to the modern period.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