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복지연구회> 사회복지연구

사회복지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Social Welfare Studies

  •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복지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598-3854
  • : 2765-3951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9)~53권2호(2022) |수록논문 수 : 1,008
사회복지연구
53권2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노혜진 ( Noh Hye Jin ) , 백아름 ( Baek Ahreum ) , 권하늬 ( Kwon Hanui ) , 박정민 ( Park Jung Min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채무조정제도 이용자와의 심층인터뷰를 토대로 과중채무와 채무조정 경험의 의미와 본질을 파악하는 것을 목표로 한 질적 연구이다. 연구참여자는 채무조정―개인워크아웃을 이용한 성인 총 9명으로 채무상환을 완료하였거나 완료 예정자들이다. 이들은 채무 발생부터 과중채무, 채무조정 신청, 변제, 그리고 완제에 이르기까지 겪은 다양한 경험, 감정, 의견을 제시하기에 적합하다. 자료의 분석은 Giorgi가 제안한 기술적 현상학적 연구의 절차를 따랐다. 연구참여자들의 개별적이고 상황적인 경험에 대한 기술인 상황적 구조 기술에서 드러난 23개의 주제들을 유사성, 공통성 차원에서 유목하여 결집했고, 이를 토대로 7개의 본질적 주제를 구성하였다: 불가항력으로 시작된 채무; 가족에게서 멀어짐; 주변에서 멀어짐; 잃어버림의 연속에서 나에게서 멀어짐; 안정적인 삶의 구조에서 멀어짐; 채무조정제도의 양가성; 제자리는 아니지만 현재의 자리를 인정. 이 연구는 과중채무와 채무조정을 이용한 당사자의 목소리를 통해 중첩적으로 배제를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진 과중채무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나아가 그들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This qualitative study aims to explore the ways in which indebted individuals understand the meanings and implications of debt relief in their own lives. Data were collected through in-depth, semi-structured interviews with nine people who have completed or were in the final stage of the process of debt relief. Data were analyzed by the Giorgi's descriptive phenomenological method. Analyzes of the data have yielded seven themes: uncontrollable indebtedness; being alienated from family; being alienated from friends; being alienated from themselves; uncertainty of lives; ambivalence in the process of debt relief; and acknowledging current situation. The findings enhance our understanding of the lives of individuals who are over-indebted and rely on debt relief. Implications for more effective debt relief programs are suggested.

KCI등재

저자 : 김소정 ( Kim Sojou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7-6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임금근로 중인 비혼 여성들의 결혼의향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보고자 2017년도 여성가족패널 자료 중 516명의 자료를 분석하였으며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응답자의 96% 이상이 20대와 30대 40대로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42%가 결혼의향이 없다고 하였고 58%가 결혼의향이 있다고 하였다. 둘째, 응답자들은 전통적인 가족주의 결혼관에 대한 지지가 낮고 개인의 권리를 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개인주의 결혼관을 더 높게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낮은 가족주의 결혼관과 진보적인 성역할태도는 결혼의향 없음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근래의 결혼과 관련된 가치관의 변화가 결혼의향에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넷째, 현 경제상태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을수록 결혼의향 없음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집값 상승이나 교육비 부담과 같은 결혼비용 때문에 저소득 여성 노동자들에게 결혼은 더 이상 생의 전망을 밝혀주는 수단이 되어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는 이러한 비혼 여성들의 결혼태도의 변화가 갖는 사회정책적 함의에 대해 논의하였다.


This study analyzed the data of 516 out of the 2017 Korean Survey of Women and Family to find out the marital intentions and factors influencing them of unmarried women working on wages, and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more than 96% of the respondents were in their 20s and 30s and 40s, and 42%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did not intend to marry, and 58% said they intended to marry. Second, respondents showed lower support for the traditional familial marriage view and higher support for the individualistic marriage view, which values individual rights more importantly. Third, the low family-oriented marriage view and progressive gender role attitude were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no marriage intention, confirming that recent changes in marriage-related norms have a negative effect on marriage intention. Fourth, it was found that the negative perception of the current economic state had a significant effect on no intention to marry. Marriage seems to no longer be a means of brightening the prospects of life for low-income female workers because of the cost of marriage, such as rising housing prices and the burden of education. This study discussed the social policy implications of these changes in marital attitudes of unmarried women.

KCI등재

저자 : 황신영 ( Hwang Shinyeong ) , 김민아 ( Kim Min Ah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3-10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서비스 접근성 이론을 기반으로 국내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성인 발달장애인의 복지서비스 접근성을 탐색하고자 이들의 주된 돌봄을 책임지고 있는 어머니 16명을 대상으로 접근성의 7가지 하위차원인 이용가능성, 지리조건, 비용적정성, 편의성, 적시성, 수용성, 인식 경험에 대하여 심층인터뷰를 수행하였다. 데이터 기반 귀납적 접근방식과 이론 기반의 연역적 접근방식을 혼합한 주제분석을 수행한 결과, 7개의 대주제와 18개의 하위주제가 도출되었다. 본 연구에서 농촌지역의 성인 발달장애인 어머니들은 복지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적 특성과 성인기 발달장애의 특성으로 인해 서비스 접근에 어려움이 가중된다고 보고하였다. 본 연구는 농촌지역 성인 발달장애인과 가족이 서비스 접근 과정에서 경험하는 다차원적인 어려움을 이해함으로써 농촌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지역사회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 농촌지역의 발달장애인 대상 복지서비스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제언을 하였다.


This study explored the welfare service accessibility for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living in rural areas from the perspectives of their mothers as primary caregivers. Grounded on theory of service accessibility,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with 16 mothers of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on their experiences related to seven components of accessibility (availability, geography, affordability, accommodation, timeliness, acceptability, awareness) to welfare service in the community. A hybrid of approach of theory-based inductive and data-based deductive thematic analysis were conducted yielded a total of 7 themes and 19 subthemes. Mothers of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in rural areas reported that difficulty in accessing the welfare service was increased due to the lack of welfare infrastructure that are prevalent in rural areas and the nature of developmental disabilities. This study suggested needs for developing a community service model that reflects the characteristics of rural areas and improving access to welfare services by understanding the multidimensional challenges in accessing the services experienced by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their families in rural areas.

KCI등재

저자 : 이인정 ( Lee Injeong ) , 김지혜 ( Kim Jihae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3-13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코로나 19 이후 사회복지사들의 비대면 실천 경험을 분석하여 향후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비하고, ICT 기반의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기에 사회복지실천의 방향성을 모색하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연구 목적을 이해하고 연구 참여에 동의한 사회복지사 9명을 대상으로 FGI를 실시하였고, 이를 통해 수집한 자료를 주제분석방법을 통해 분석하였다. 그 결과, 총 6개의 주제, 17개의 하위주제가 도출되었다. 각 주제는 '생명과 안전에 맞닿아 있기에 멈출 수 없는 사회복지', '누군가는 나서야 하기에 도전한 비대면 실천', '산 넘어 태산(泰山)인 비대면 실천', '헌신과 전문성으로 일궈낸 온(ON)택트', '위기상황의 궁여지책 vs. 새로운 실천의 장', '급변하는 환경 속 사회적 백신으로서의 정체성으로 나아감'이었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사회복지사로서의 사명감, 윤리의식 고양을 위한 교육 강화, 우수 비대면 실천 사례의 공유와 매뉴얼 마련, 디지털 역량 강화 등의 향후 비대면 실천을 위한 함의를 도출하였다.


This study analyzes the experience of the contactless practice of social workers since COVID-19 in order to prepare for dangerous pandemic situations in the future as well as find out what will be the best course of social work practice when society is transitioning toward the digital world equipped with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To achieve this, focus group interviews were conducted, involving nine social workers who understood the purpose of the study and gave their consent to participate in it. Data collected was analyzed by the thematic analysis method, through which six themes and seventeen sub-themes were deduced. Those themes include: “Social work that cannot stop because it touches [people's] life and safety,” “Contactless service, the road that no one traveled, to be given a challenge because someone would have to step forward,” “Contactless service, which feels one thing after another,” “The ON-tact, which was cultivated with commitment and professionalism,” “Desperate measures in a time of crisis vs. A new chapter of practice,” “In an ever-changing society, something identified as a social vaccine for marginalized people.” Based on such results, the implications suggested for contactless practice in the future include the increase of training to enhance a sense of duty and ethics as a social worker, sharing exemplary practice and creation of manuals for contactless practice, and strengthening digital-related skills.

KCI등재

저자 : 김현정 ( Kim Hyun Jeong ) , 오혜인 ( Oh Hye In ) , 신유미 ( Shin Yumi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17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요양시설 거주노인의 삶을 '활동적(Active) 노화'의 모습으로 만들어주는 실천조건과 방안들은 무엇인가? 본 연구는 활동적 노화의 관점을 요양시설에 적용하였을 때, 도출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기술들을 명세화하기 위해 수행된 참여적 실행연구이며, 프레임워크 분석법(framework analysis)을 활용하여 건강, 참여, 안전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천방안들을 도출하였다. 건강은 '잔존능력의 활용'과 '섬세한 관찰 '이라는 범주로 구분되어 총 7개의 실천조건이 제시되었고, 참여의 경우 '노인의 욕구와 능력에 맞는 역할 부여' 그리고 '가족으로부터의 소외 방지'의 범주로 나타났으며 총 7개의 실천조건을 도출하였다. 마지막으로, 안전의 경우는 '사회보장제도를 통한 필요 충족', '내 집 같은 편안함', '낙상사고 대응 프로토콜 마련'으로 범주화되었으며 총 7개의 실천조건을 도출하였다.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장기요양시설에서의 활동적 노화의 적용을 위한 돌봄환경 변화에 관한 사회복지적 함의를 제안하였다.


What are the practice conditions and tools that make the life of the elderly living in nursing homes an "active aging"? This study is a participatory Action Research of three experts in the field of elderly welfare and eight nursing facility workers(such as nurse, social worker, physical therapist, care worker etc) to specify practical ways or skills that can be derived when applying the perspective of active aging to nursing facilities. Participants in the study prepared a diary and collected non-face-to-face FGD data (8 times) through the process of practical application and ruminating with the elderly living in the facility for 8 weeks. For data analysis, we used “framework analysis”. We derived specific action plans related to health, participation, and safety. Health was divided into categories of 'use of residual ability' and 'detailed observation', and a total of 7 practice conditions were presented. In the case of participation, it appeared in the categories of 'giving roles suitable for the needs and abilities of the elderly' and 'prevention of alienation from family', and a total of 7 practice conditions were derived. Finally, for safety, it was categorized into 'meeting the needs through the social security system', 'comfort like my home', and 'preparing a fall accident response protocol', and a total of 7 practice conditions were derived.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social welfare implications for how the care environment should be specifically changed for the application of active aging in long-term care facilities were proposed.

KCI등재

저자 : 유비 ( Ryou Bee ) , 김지민 ( Gim Jimin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7-20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19 확산과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본격화 속에 근래 취약계층의 돌봄서비스 중요성은 매우 크다. 이에 본 연구는 취약주거지 중심의 아동 돌봄서비스 시설 접근성을 살펴보았다. 주요 분석범위 및 대상은 원도심과 신도심을 포함한 수도권 지자체인 인천광역시 아동 돌봄서비스 이용시설과 공시지가를 반영한 경제적 취약주거지 등이며, 이들의 양태를 GIS 공간분석으로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취약아동 수와 돌봄서비스 이용시설의 공간상 분포는 대체로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구체적으로 시설 및 잠재적인 시설이용자 수, 시설의 이용정원, 취약주거지와 시설의 거리 등을 고려한 접근성에서는 원도심과 신도심 사이의 격차가 있었으며, 이는 몇 가지의 특징적인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향후 지역사회 돌봄서비스의 확충에 있어 재가 형태 중심 돌봄서비스 및 양적 확장을 넘어선 이용자의 생활반경 중심의 돌봄서비스 체계구축과 질적 측면의 보완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With the spread of COVID-19 and the local community care project, the importance of community care services for the vulnerable is very high in recent years. Therefore, this study examined the accessibility of child care service facilities centered on vulnerable residential areas. The main scope and targets of analysis are child care service facilities in Incheon. The GIS spatial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distribution of vulnerable children and the care service facilities generally did not match. Second, there was a gap between the original city center and the new city center in terms of accessibility considering the number of facilities, potential facility users, the number of facilities, and the distance between vulnerable residential areas and facilities, which could be classified into several characteristic types. These research results suggest that in expanding local community care project,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care service system centered on quantitative expansion and supplement the qualitative aspects.

KCI등재

저자 : 신이수 ( Shin Yisoo ) , 권소일 ( Kwon Soil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7-23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지역 내 선순환 경제를 하나의 목표로 삼는 사회적경제 조직이 서울에서 어떻게 주민과 관계를 맺고 지역사회 내에서 토착화 되는지 탐색하였다. 이를 위해 지역 기반의 사회적경제 조직 사례를 통해 사회적경제의 장소성 형성과정의 공통적 특성을 밝히고자 하였으며, 장소성을 구성하는 여러 요소와 다양한 하위단위 분석을 실시하는 임베디드 사례연구(embedded case study)를 진행하였다. 서울시의 5대 권역에 뿌리내린 6개 사회적경제 조직이 대상 사례이며 지역에서 오랜 역사를 지니거나 지역을 기반으로 설립된 조직이 선정되었다. 사례분석 결과 현재위치와 외부관계, 장소기반의 일과 사람, 장소에 필요한 정책제도, 장소를 만들어주는 분위기와 문화, 체험과 경험으로 기억되는 장소, 지역 기반의 장소로 뿌리내림 등 6개의 장소성 속성이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사회적경제 조직이 지역에 깊이 정착할 수 있는 정책 제안과 실행에 있어 필요한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explored the placefulness of how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settled in Seoul. It looked at how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affect the region and how they give experiences and memories to residents. In the case of regional-based social economy organization, we explored the common characteristics of the process of forming the placefulness of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Through the embedded case study, various factors and various sub-units were analyzed. The selected cases are six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rooted in five major regions of Seoul, and organizations with a long history in the region or established based on the region were selected. As a result of the case analysis, 6 properties of placeness appeared, and 12 dimensions of placeness were revealed. Based on this finding, suggested policies and implications for social economy organizations to settle well in the region.

KCI등재

저자 : 고주미 ( Koh Jumi ) , 이채원 ( Rhee Chaie-won )

발행기관 : 한국사회복지연구회 간행물 : 사회복지연구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1-27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말기암 환자들이 죽음을 앞둔 과정에서 하고 싶은 말을 자유롭게 표현하도록 하는 기회가 주어졌을 때, 가족에게 남기는 편지에서 어떠한 말을 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서울소재 상급종합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진행하는 편지쓰기 프로그램에 의뢰된 말기암 환자들이 가족에게 남긴 구술 편지 문건 20개에 대해 질적 주제분석을 하였다. 분석결과, 편지에서 발견된 주제는 (1) 피할 수 없는 상황, 다가오는 죽음, (2) 삶에 대한 성찰, (3) 나의 마지막을 위한 바람, (4) 남겨질 이들을 위해 전하고 싶은 말 의 4가지로 나타났다. 편지작성이라는 자기 표현의 기회가 주어졌을 때 환자들은 자신의 상황에 대한 성찰과 가족에게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였으며, 임박한 죽음에 대한 바람을 표현하였고, 돌봄제공자에게 자신을 의탁하며 구체적인 욕구를 전달하였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말기암 환자의 돌봄을 위한 실천적 제언을 하였다.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what the terminal cancer patients said in their farewell letters to families when given the opportunity to freely express their thoughts and feelings. A thematic analysis was conducted on 20 letters dictated by patients who participated in a hospice program at a tertiary hospital in Seoul.
Four themes emerged from the results: (1) Facing the unavoidable: the coming of death (2) Reflections on life (3) What I wish for my ending, and (4) What I want to say for those left behind. The results show that when given the opportunity to express themselves through letters, patients reflected on themselves, sent a message of love to their families, and expressed their wishes about their dying as well as their need of reliance when entrusting themselves for terminal care. Based on these results, practical implications are discussed.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