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근역한문학회> 한문학논집

한문학논집 update

Journal of Korean Literature in Chinese

  • : 근역한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5-1313
  • : 2713-9905
  • :

수록정보
62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7
간행물 제목
63권0호(2022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조정윤 ( Cho Jeong-yun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筆苑散語』는 18세기 영남 문인 僑窩成涉(1718~1788)이 저술한 시화서로, 우리나라 및 중국 고금의 인물과 문학에 관한 정보와 비평이 풍성하다. 본 논문은『筆苑散語』를 중심으로 성섭의 산문비평 양상과 특징을 검토한 것이다.
성섭은 道가 내재된 순정한 문장을 지어야 한다는 道文一致의 문학관을 지향하였고, 이러한 문학관이 잘 구현된 문장으로 唐宋文을 들었다. 젊어서는 蘇軾의 詩文을 특별히 애호하였는데, 三蘇및 歐陽脩문장에 대한 朱熹의 비판적 비평을 접한 뒤로는, 이전보다 더욱 철저한 道文觀을 견지하고 소식 문장에 대해서도 일부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또한 그는 古文辭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순정한 문장을 추구하는 韓歐正脈論의 견해를 드러냈다. 이러한 입장은 명 전후칠자 및 고문사를 추구하는 근기 남인의 문장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드러내는 한편, 서인 계열 문장가인 김창협의 문장을 이상적인 문장으로 평가하기도 하고, 문집에 수록된 산문 작품 대부분이 論, 說, 記, 序등의 의론문 중심의 문체인 것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성섭의 산문비평은 허목 등 南人문사에 대해 호의적인 평가를 보인다는 점에서 남인의 정체성을 보여준다. 그러나 근기 남인이 일반적으로 의고문풍의 전통 아래 문학적 변화를 추구하였던 면모와 달리 明의고문풍을 강하게 비판하고, 주자학을 바탕으로 하여 당송고문의 문장법을 추구한 점은 도학적 학문 분위기 속 영남 남인의 일면모를 드러낸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This paper examines the background and characteristic aspects of literary criticism of an Yeongnam writer, Seong Seop (成涉, 1718-1788), focused on 『Pilwonsaneo(筆苑散語)』.
『Pilwonsaneo(筆苑散語)』 is a kind of poetry and painting book, mainly about characters, anecdotes, and literature of present and past in Korea and China.
Seong Seop had a literary view of Domunilchi(道文一致) that one should build a pure sentence containing the Tao(道), and he chose the prose of DangSong(唐宋文) as a sentence that was well realized. Among them, he was particularly fond of poetry and prose of Sosig. However, after reading JuJa's criticism on the sentences of So Sig(蘇軾), his father, his brother, and Gu Yangsoo, Seong Seop maintains a more thorough view on relationship between the Tao and literature and has a critical view on Sosig's sentences.
This view shows that although he is a Namin, he negatively perceives Gomunsa(古文辭), revealing a critical view on the sentences of a Namin in the region near Seoul who pursues Jeonhuchilja(前後七子) of the Ming and Gomunsa(古文辭). It appears to evaluate the sentences of Kim Chang-hyeop and Seoin writers who are in the position of Classical literate style of Han-yu and Gu Yang-soo(韓歐正脈論) and pursue pure and upright words as ideal sentences. The characteristic of preference for pure and upright writing of classical literate style of Han-yu and Gu Yang-Soo(韓歐正脈) is also confirmed in the prose that abstracts other people's sentences in the literature, and that most of the prose he created is centered on ideological texts such as Ron(論), Seol(說), Gi(記), and Seo(序).
Seong Seop's critique of prose reveals the identity of Namin in the sense that he favorably evaluates words of Namin like Heo Mok. However, unlike the aspect that Namin in the region near Seoul generally pursued literary changes under the tradition of Archaism of Literature(擬古主義), he strongly criticized the Archaism of Literature(擬古主義) and pursued the art of writing of the Dangsonggomun(唐宋古文) based on the neo-Confucian in the history of prose literature. He also shows a side of Namin in Yeongnam in the confucian academic atmosphere.

KCI등재

저자 : 전병철 ( Jun Byung-chol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大山 李象靖(1711-1782)의 학문에 관해 小山 李光靖(1714~1789)이 行狀을 통해 그 의미를 규명하여 大山學이 정립되는 데에 큰 영향을 끼친 일을 고찰한 것이다. 이상정과 이광정은 세 살 차이가 나는 형제로, 어릴 적부터 평생토록 함께 강학하며 절차 탁마했다. 이상정이 별세한 뒤, 이광정은 형의 덕행과 학문을 후세에 전하는 일을 자신의 책임으로 삼았다. 이것을 위해 이광정은 이상정의 문집 간행과 행장 찬술에 여생의 힘을 쏟았다. 그런데 『대산집』의 간행은 1789년에 이광정이 별세하여 생전에 결과를 이루지 못했으며, 대신 그의 아들 李㙖가 1802년 가을에 52권 27책으로 공역을 마쳤다.
이광정이 지은 이상정의 행장은 총 6,256자로, 매우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는 장편이다. 전반부에는 이상정의 일생을 家系로부터 시작해서 연대순으로 중요한 행적을 기술했다. 후반부에는 이상정의 학문과 수양에 관해 서술했는데, ①도를 행한 것[爲道], ②학문을 탐구한 것[爲學], ③사람을 대한 것[及於人], ④일상생활에 드러난 것[見於日用], ⑤책을 읽은 것[讀書], ⑥政事에 시행한 것[施於事], ⑦저술한 것[論著] 등을 골자로 삼았다. 이광정은 행장의 서술을 끝맺으며, 이상정이 이룩한 정밀하고 깊은 학문과 독실한 실천에 근거한다면, “퇴계 선생의 적전이라고도 해도 가할 것이다.”라고 제기한 후, “옛사람을 논하는 군자들은 어떻게 생각할는지?”라고 학자들의 평가를 기다렸다. 이광정은 행장의 서술을 통해 퇴계의 적통이 이상정에게 이어진 사실을 밝히고자 한 것이다. 이광정이 행장을 통해 이상정의 학문이 가지는 위상을 규명한 후, 大山學團의 학자들은 '湖學'으로 명명하여 독자성을 천명했다. 그런데 '호학'은 노론의 '湖論', 지역명의 湖西湖南등과 혼동되기 쉬우므로, 오늘날에는 이상정의 호를 따서 '大山學'이라고 명명하는 편이 분명할 것이다.


Sosan Lee Gwang-jeong (1714-1789) is significant in establishing Daesan-hak as he defined the meaning of Daesan Lee Sang-jeong (1711-1782)'s studies through Haengjang. This study is intended to examine it. Lee Sang-jeong and Lee Gwang-jeong are brothers who are three years apart, and they read books and studied together from childhood and throughout their lives. After Lee Sang-jeong died, Lee Gwang-jeong took responsibility for conveying his brother's virtues and studies to next generations. To this end, Lee Gwang-jeong devoted the rest of his life to publishing the collection of Lee Sang-jeong's literature and writing Haengjang. Due to the death of Lee Gwang-jeong in 1789, however, the publication of 『Daesanjip』 was not achieved during his lifetime, and instead, his son, Yi-woo, completed the joint work in the fall of 1802 with 52 volumes and 27 books.
Lee Sang-jeong's Haengjang written by Lee Gwang-jeong consists of 6,256 letters, and it is a long piece containing very detailed information. The first half deals with Lee Sang-jeong's life starting with his family and developing with his crucial deeds that are chronicled. The latter half is about Lee Sang-jeong's studies and discipline, and it is mainly about ① how he practiced his principles, ② how he explored studies, ③ how he treated people, ④ how he lived in everyday life, ⑤ how he read books, ⑥ his political deeds, and ⑦ what he wrote.
Concluding Haengjang, Lee Gwang-jeong said, “He could be even compared to Sir Toegye.” grounded on Lee Sang-jeong's precise and fruitful studies and devout practices and waited for scholars' evaluation posing this question, “How would men of virtue who talk about old people think of him?” By writing Haengjang, Lee Gwang-jeong attempted to reveal the fact that the legitimacy of Toegye was handed down to Lee Sang-jeong. After Lee Gwang-jeong identified the status of Lee Sang-jeong's studies through Haengjang, Daesanhakdan (大山學團) named it as “Hohak” and declared its uniqueness. As “Hohak” is often confused with Noron's “Horon” or the names of districts, Hoseo or Honam, however, it would be now clearer to name it as “Daesanhak” after Lee Sang-jeong's pen name.

KCI등재

저자 : 이상봉 ( Lee Sang-bong ) , 유영옥 ( Yu Young-og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5-7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시경』·「주남」의 세 번째 작품인 「권이」를 우리 문인들이 어떻게 활용했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시집전』 등에서 「권이」는 「關雎」·「葛覃」과 마찬가지로 후비의 덕을 노래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따라서 「권이」도 「關雎」·「葛覃」처럼 왕후를 대상으로 한 시책문 등에서 왕비의 덕을 칭송하는데 주로 사용되었다.
고려시대 명의왕후의 시호를 올리며 내린 책문이나 순덕왕후를 추모하는 애책문, 공예태후를 위해 내린 조서, 연산군이 왕비에게 내린 교명문이나 고종이 왕대비전의 사순을 치하하며 내린 교서, 고종이 대왕대비전 등에게 존호를 올리며 내린 교서 등에서 권이가 가진 '후비의 덕'을 활용해서 해당 왕후를 찬양하고 있었다.
「권이」를 情人에 대한 그리움과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것으로 보는 관점도 있었다. 이런 관점에서 黃景源· 李睟光 등은 「권이」의 시어를 사용해서 임금에 대한 그리움·돌아가신 분에 대한 아픔 등을 표현했다. 또한 「권이」의 화자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이에 대해 林泳과 정조는 「권이」의 내용을 모두 탁언으로 보았다. 李瀷도 「권이」가 탁언이라는 의견에는 동의했다. 하지만 그는 「권이」의 화자를 후비가 아닌 '家人'으로 보았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examine how Korean writers accepted 「Cooklebur(卷耳)」, the third work of 「The Book of Odes(詩經)」's 「Junam(周南)」. 「Cooklebur(卷耳)」was evaluated as a song about the queen's virtues, like 「Guanjeo (關雎)」· 「Galdam(葛覃)」in 『Sigjibjeon(詩集傳)』. Therefore, 「Cooklebur(卷耳)」 was also mainly used to praise the virtue of the queen in Sichaegmun(諡冊文-Written in praise of the virtues of a king or queen during their lifetime), etc.
In case of a post dictating a posthumous epithet of Queen Myeong-ui(明懿王后) of the Goryeo Dynasty, a sentence commemorating Queen Sundeok(順德王后), the official document for the Queen Gong-ye(恭睿太后), an official letter from King Yeonsan to his Queen, an official message written by King Gojong to congratulate the Queen Mother on her 40th birthday, an official article written by King Gojong deciding on the posthumous epithet of the grand queen dowager etc. There were praising the queen by using the 'Queen's virtue' possessed by 「Cooklebur(卷耳)」.
There was also the view that 「Cooklebur(卷耳)」was a song about longing for paramour and the pain of parting. From this point of view, Hwang Kyungwon(黃景源), and Lee Su-gwang(李睟光) used the poetic diction of 「Cooklebur (卷耳)」to express their longing for the king and their sense of loss for the deceased.
There was also a discussion about who the speaker of 「Cooklebur(卷耳)」was. In this regard, Lim Young and Jeongjo considered all the contents of 「Cooklebur(卷耳)」to be imaginary stories. Lee Ik also agreed with the opinion that 「Cooklebur(卷耳)」is an imaginary story. However, he saw the narrator of 「Cooklebur(卷耳)」as a 'wife(家人)', not a queen.

KCI등재

저자 : 김영진 ( Kim Young Jin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10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병와 이형상 관련 문헌자료를 재검토한 것이다. 그간 병와 관련 자료는 권영철(1978년), 문화재관리국(1978년), 박민철(2012년) 등에 의해 목록화되고 연구된 바있으나 여전히 많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본고 제2장에서는 먼저 병와 관련 자료의 문제점과 그 원인에 대하여 짚어보고, 제3장에서는 새로 발굴한 『甁窩先生文集』 원고본 18권 9책을 소개하고 기존에 알려져 있던 목판본 『甁窩先生文集』에 실리지 않은 작품들을 제시하면서 이 원고본의 중요성에 대하여 논하였다. 제4장에서는 『城皐錄』, 『三江酬唱錄』, 『山中會話錄』, 『京友相訪錄』, 『契帖』, 『祝壽詩帖』 등 병와 연구에 중요한 새로운 발굴 자료를 소개하였다.


This study is a review of literature data related to ByoungWha Rhee HyeongSang. Until now, ByoungWha-related data have been catalogued and studied by Kwon Young-cheol(1978),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1978), and Park Min-cheol(2012), but there are still many problems. In Chapter 2 of this paper, first discusses the problems and causes of ByoungWha related data. Chapter 3 introduces the newly discovered 18 volumes and 9 books of the manuscript of "ByoungWhaSeonsengmoonzip" and the importance of this manuscript was discussed by presenting works that were not published in the previously known block book "ByoungWhaSeonsengmoonzip". In Chapter 4, new materials such as "Seonggolok", "Samgangsuchanglok", "Kyoungwusangbanglok", “Gyecheop” etc. were introduced for important materials for Rhee HyeongSang research.

KCI등재

저자 : 한희연 ( Christina Han ) , 지영원 ( Chi Yeong Won ) , 호정 ( Hu Jing ) , 류인태 ( Ryu Intae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5-146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詩話를 대상으로 한 시맨틱 데이터베이스 편찬의 필요성과 그것을 위한 詩話데이터 모델의 기초적 형식을 디자인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최근 '디지털 인문학(digital humanities)'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데서 알 수 있듯이, 현대의 인문학 연구 환경에서 유관 자료를 대상으로 한 데이터베이스 편찬은 중요한 일이 되어가고 있다. 한문학 유관 분야에서 활용 범위가 넓고 학술적 의미가 다채로운 詩話와 같은 자료의 경우 더욱 그러하다.
詩話는 잡록의 한 갈래로 분류하기도 할 만큼 비정형적 성격의 장르이기에 내용과 형식이 다양할 뿐만 아니라 여타 문헌과 맺고 있는 의미적 관계 또한 입체적이라서, 그 자체로 색인(index)을 작성하거나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를 정리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 시맨틱 데이터베이스는 이러한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채널이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詩話시맨틱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염두에 둔 데이터 모델 디자인을 실험적으로 진행하였으며, 『詩話叢林』을 그 구체적인 대상으로 삼았다.
詩話를 구성하는 형식 내용 요소를 분류 정리하고 각각의 정보 항목에 대한 속성을 기술하는 방식으로 데이터베이스의 전체적 밑그림을 완성하였고, 이 가운데 개체 데이터 사이의 의미적 관계를 재현하는 관계어를 정의함으로써 詩話지식그래프이자 시맨틱 데이터베이스로서의 기초적 형식을 구현하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시화 데이터 모델은 '시화집', '시화', '시화집 간본', '시화 간본', '조목', '시', '산문', '비평', '평어', '특수글자', '시어', '인물', '장소', '물체', '주제', '참고문헌' 등의 클래스로 이루어진다. 개별 클래스에 속한 각각의 개체들과 그것들 사이의 다채로운 의미적 관계를, 일부 샘플 데이터를 활용해 그래프데이터베이스 Neo4jTM로 편찬함으로써 시맨틱 데이터로서 Triple(S-P-O) 형식의 유효함을 검토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 모델의 윤곽을 더욱 분명하게 보완하고 유관 데이터 편찬을 확대해, 학술 연구에 유효한 시화 데이터베이스를 웹상에서 실제 구현하는 것이 차후의 과제라 하겠다.


This paper discusses the need for creating a Sihwa database and expounds the fundamental structures of such a database. As can be seen in the growing interest in the Digital Humanities in recent years, the creation of resourcespecific database is gradually seen as a must-have requirement, rather than a nice addendum, in today's Humanities research. In the field of Sino-Korean literature, this is especially true for texts such as Sihwa that have a broad range of uses and diverse interpretations. Often classified as miscellany, Sihwa is an atypical literary genre that comes in varied forms. Moreover, Sihwa has complex multidimensional relationships with other types of texts. As such, indexing and compiling data for research purpose have remained a particularly challenging task for Sihwa. A semantic database can efficiently solve this problem and function as a useful channel for the future sharing of data. With this goal, we have designed a pilot data modelling for a semantic database of Sihwa using the anthology Sihwa ch'ongnim as the textual data.
We sketched an overall blueprint of the database by classifying and organizing the various elements that make up the form and content of Sihwa and describing their properties in detail. We then created a knowledge graph and basic semantic database of Sihwa by defining and assigning relational words to connect the data.
The classes specific to Sihwa include 'Series', 'Book', 'Edition', 'Entry', 'Poem', 'Prose', 'Critique', 'CriticalTerm', 'Character', 'Diction', 'Person', 'Place', 'Object', 'Reference', 'Topic', and others.
With the sample data, we created a graph database using Neo4jTM to test the validity of the semantic data in Triple(S-P-O) form that connects the various entities within individual classes. We will continue to improve the initial data model introduced in this study and expand the data to create a semantic database on the Web that will prove useful in academic research.

KCI등재

저자 : 박기완 ( Park Kiwan ) , 곽지은 ( Kwak Jieun ) , 김용태 ( Kim Yongtai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7-18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 전기에 대한 여러 문학사 서술에서 사림파와 훈구파의 구도는 이 시기를 해명하는 핵심적인 구도로 여전히 활용되고 있다. 그런데 국사학계에서는 그동안 이러한 구도가 얼마나 실제적인가에 대해 치열한 논쟁이 이루어지기도 하였고, 이 논쟁은 문학 연구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그렇지만 이 구도를 대체할 새로운 틀이 제시된 것도 아니다. 이렇게 논쟁이 답보 상태에 빠진 것은 조선 전기 사림과 훈구에 포함되는 인물이 매우 많고 관련 자료가 광범하다는 문제와 함께, 이들은 모두 유학이라는 거대한 공통분모를 지니고 있어 그 공통성과 변별성을 실증적으로 규명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현실적 문제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에 본고는 디지털 인문학 방법론을 활용하여 이 문제의 진전에 일조하고자 한다. 본 고는 기존 문학사 서술에 기반하여 훈구-사림의 군집을 대표한다고 판단되는 인물 35명을 설정하고, 한국문집총간에 수록된 XML 형태의 문집 데이터를 수집 및 재가공하여 분석을 진행하였다. 먼저 여러 인물의 문집에서 출현한 고유명사의 활용 양상을 TF(Term Frequency) 데이터, 즉 언급 빈도수를 기반으로 분석하였다. 특히 도서와 인명의 출현 빈도를 기반으로 DTM(Document-Term Matrix)을 구축하였고, Scatter 그래프의 형태로 시각화하였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기존 훈구와 사림의 구도에 여러 한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 군집 내의 유사성과 군집 간 차이가 존재함을 데이터로 확인하였다. 또한, 각 인물의 근체시를 별도로 추출하여 한시 코퍼스를 구축하고, 그 안에서 다양한 시어를 추출하여 키워드 분석을 진행하였다. 분석 결과, 훈구와 사림으로 설정된 두 집단에서 각각 특징적으로 등장하는 시어들은 각 집단에 통설로 언급되고 있던 특징들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In several influential descriptions of literary history, frame set by Hoonkoo and Sarim has been a fundamental element in understanding Korean literary history in the early Chosun dynasty.
Presently, concerning the frame around Sarim and Hoonkoo, it is of urgency to investigate the differences between them focusing on ideological and literary practices.
However, there is limitation that numerous figures are affiliated to Sarim and Hoonkoo in the early Chosun dynasty and relevant references are extensive and besides they all share the Confucianism as common ground, which makes empirically investigating discrimination difficult.
Hence, this study aims at contributing to discussion on this topic by means of methodology of digital humanities.
In this study, based on existing descriptions of literary history, 35 representative figures regarded to represent Hoonkoo-Sarim community were selected and data in XML format from a collection of literary works archived in Korea Literature Series was collected and processed for further analysis.
First, usages of proper nouns manifested in literary collections from several figures were analyzed based of TF (Term frequency).
In addition, DTM (Document-Term matrix) was established based on appearance frequency of these books and author's names and visualized with scatter plots.
By this method, it was proven with data that despite of limitations in the frame of Sarim and Hoonkoo there are similarities assignable to each community concerning their literary practices.
Furthermore, each figure's new style poems were sampled independently to establish korean poetry corpus and within them various poetic words were extracted for keyword analysis.
As a result of analysis, poetic words characteristic to each community set by the frame of Hoonkoo-Sarim indeed partly reflected characteristics which have been noted in common view.

KCI등재

저자 : 장진엽 ( Jang Jinyoup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5-21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 明淸婦女著作(Ming Qing Women's Writings, 이하 MQWW) >은 캐나다 맥길대학도서관(McGill University Library)이 구축한 명·청 시기 여성들의 시문집 데이터베이스이다. 본고는 MQWW의 사례를 참조하여 한국 여성 한문학 데이터베이스 구축의 방향을 검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MQWW는 2003년에 시작된 프로젝트로서 현재까지 7개 기관이 협력하여 421종 자료를 DB화하였다. MQWW의 기본적인 특징은 여성 시문집 및 여성 문학 관련 자료의 원본이미지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 특징은 체계화된 분류 색인(index)을 바탕으로 다양한 방식의 검색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는 점이다. 이러한 분류 검색 기능은 작가 및 저작, 그리고 작품들을 각 분류 항목에 따라 범주화하고 특정 정보를 추출하는 데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세 번째 특징은 China Biographical Database Project(CBDB)와의 연계이다. MQWW는 CBDB에 작가 정보를 제공하여 데이터의 활용 가치를 높이는 한편, 작가 정보를 CBDB로 링크되게 하여 검색의 편의성을 제고하였다. 또, CBDB의 모델을 따라 Microsoft Access Database를 제작하여 이용자들이 다운로드할 수 있게 하였다.
이상의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한국 여성 한문학 데이터베이스의 설계 방향에 대해 다음세 측면에서 논하였다. 첫째는 디지털화의 범위와 대상 자료이다. 여성 한문학 DB의 대상 자료는 여성들이 남긴 한문 저작, 여성 작가의 작품이 수록된 詩選集, 여성 작가 및 그들의 작품을 언급한 詩話등의 비평 자료를 포함한다. 즉, '여성들의 한문 저술 및 여성 한문학에 대한 담론'의 아카이브가 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원문 텍스트 및 번역문의 디지털화 문제이다. 입력된 원문 텍스트는 내용 및 어구 검색을 가능하게 해주므로 학술 DB로서의 가치를 크게 높일 수 있다. 표점 작업이 이루어진 원문을 수록하며, 여러 이본들의 원문을 나란히 제시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번역문을 함께 제공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모든 자료의 번역문을 제작할 수 없다면 사업 준비 단계에서 적절한 기준에 따라 우선 번역 대상 자료를 선정하여 그것부터 DB화를 하면 된다. 세 번째는 분류 색인의 설계 방법이다. 본고에서는 MQWW의 사례를 준용하되, 한국 여성 한문학 자료의 특징을 고려하여 분류 색인의 샘플을 작성하였다.
MQWW는 충실한 학술적 성과를 기반으로 준비된 디지털 인문학 프로젝트이며, 국제적·학제적 연구의 산물이기도 하다. 한국 여성 한문학 데이터베이스 역시 그러한 지향을 공유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모색해 나가야 할 것이다.


“明淸婦女著作” (Ming Qing Women's Writings, hereinafter MQWW) is a database of poetry collections of women from the Ming and Qing periods built by the McGill University Library in Canada.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direction of establishing a database of Korean women's Chinese literature by referring to the MQWW. The MQWW is a project that started in 2003, and so far, seven organizations have collaborated to create a DB of 421 collections. The basic feature of the MQWW is that it provides the original image of the entire works. The second feature is that it is designed to enable various methods of search based on a systematic classification index. This classification search function can effectively categorize writers and works according to each classification item and extract specific information. The third feature is the linkage with the China Biographical Database Project (CBDB). The MQWW provides writers' information to the CBDB to increase the value of data utilization, and linking writers' information to the CBDB improves the convenience of searching. In addition, the Microsoft Access Database was created following the model of the CBDB for users to download it.
Based on the above case analysis, the design direction of the Korean women's Chinese literature database was discussed in the following three aspects. The first is the scope and target data of digitization. The target data of the Women's Chinese Literature includes women's Chinese writings, poetry anthologies (詩選集) containing women's works, and Remarks on poetry (詩話) that refer to women writers and their works. The second is the issue of the digitization of the original text and translation. The transcribed full texts enable content and phrase search, greatly increasing their value as an academic DB. It is good to include the original text with punctuation marks and to present the original texts from different versions (異本) side by side. It is also ideal to provide Korean translations together to increase utilization in various fields. The third is the design method of the classification index. In this paper, the case of the MQWW was used as a standard, but a sample of the classification index was prepared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women's Chinese literature data.
The MQWW is a digital humanities project based on solid academic achievements and the product of international and interdisciplinary research. The Korean women's Chinese literature database also shares such orientation, and it is necessary to find specific ways to realize it.

KCI등재

저자 : 조성덕 ( Cho Sungduk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9-24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자음의 표준화는 한자문화권 국가의 공통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유니코드 CJK EXT_B'에 수록된 한자는 42,711자이다. 이 중 韓國의 국제 표준코드 한자 Ext_B의 한자 표준음 연구 에서 표준음으로 정한 것은 17,211자이다. 다시 말해 전체의 59.7%인 25,500자에 대한 표준음 작업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한 韓國이 EXT_B에 제출한 한자는 166자이며 이 중 국제 표준코드 한자 Ext_B의 한자 표준음 연구 에 수록된 음가 정보는 39자이고,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에서 제공하는 <유니코드 한자검색기>에 음훈 정보가 있는 글자는 40자이다.
하지만 이 두 곳에 있는 내용에는 차이가 있다. <유니코드 한자검색기>에는 국제 표준코드 한자 Ext_B의 한자 표준음 연구 에 없던 5자가 추가되고, 국제 표준코드 한자 Ext.B의 한자 표준음 연구 에 있던 4자에 대한 음가가 누락되었다.
이 두 자료를 합하면 44자에 대한 음가만 정리되어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한국이 제출한 자형임에도 불구하고 이 중 4/3에 해당하는 122자에 대해서는 음훈 정보가 누락된 상태이다. EXT_B에 등록된 전체 글자 수를 감안할 때 韓國이 제출한 양은 매우 적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가와 뜻에 대한 정보가 상당수 누락되어 있다.
EXT_B는 “글”에서도 지원하는 자형이니만큼 音訓의 확정이 시급해 보인다.


Standardizing phonetic value of Chinese characters are a common task for the countries in East Asian cultural sphere.
The Chinese characters listed in 'Unicode CJK EXT_B' are 42,711 characters. Among them, 17,211 characters were chosen as the standard phonetic value in "A study on standard phonetic value of the international standard code CJK Ext_B." so, it is needed to establish the standard phonetic value for 25,500 characters which is 59.7 percent of the total.
In addition, the Chinese characters submitted by South Korea as CJK EXT_B are 166 characters, among these, the phonetic values in "A study on standard phonetic value of the international standard code CJK Ext_B." is 39 characters, and the phonetic value and semantic values in the "Unicode Chinese Character search engine", provided by the Institute of Korean Studies at Korea University, is 40 characters.
However, there are some differences in the content of these two studies. In the "Unicode Chinese Character search engine", five characters that were not included in the "A study on standard phonetic value of the international standard code CJK Ext_B." are added, and phonetic value of four characters that were included in the "A study on standard phonetic value of the international standard code CJK Ext_B." is omitted.
As a result of putting these two data together, only 44 characters are compiled in. In other words, despite the data submitted by South Korea, phonetic value and semantic value on 122 characters, or four-thirds of them, remain missing. Given the total number of characters registered in EXT_B, the amount of characters submitted by South Korea is very small. Nevertheless, much of the phonetic value and semantic value of characters is missing.
The characters contained in EXT_B are supported by "글", so it is urgent to establish the phonetic value and semantic value of Sino-Korean character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노요한 ( Noh Johann ) , 김민구 ( Kim Minku ) , 남윤지 ( Nam Yunji ) , 송채은 ( Song Chaeeun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65 (5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려대학교 한자한문연구소 「조선시대 과시(科試) 자료의 DB구축 및 수사문체와 논리 구축방식의 변천사 연구」팀에서는 조선시대 과시자료 조사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 가을부터 고려대 중앙도서관 소장 과시 자료에 대한 조사를 매주 1회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본 조사팀은 조사를 시작한 이래 만송문고에 수장되어 있는 과시 관련 필사본 자료를 순차적으로 조사해 오고 있으며, 2022년 3월 말 현재 科詩, 科賦, 四書疑, 五經義, 表, 論, 策등 과시자료 134종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태이다. 본고는 그 조사결과를 보고하는 중간보고의 성격을 지닌다. 본고는 편의상 과시, 과부, 사서의·오경의, 과책의 순서로 문체 별로 나누어 고려대 만송문고 소장 과시자료를 개괄하고 주요 서적을 소개하고자 한다.

KCI등재

저자 : 이창희 ( Lee Changhee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7-9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문고전텍스트 중 科體詩의 번역 방안을 논한 것이다. 과체시는 이가 지닌 독특한 형식 때문에 이른 시기부터 제형식을 포함한 해당 장르의 텍스트성(textuality)을 파악하는 데에 많은 考究가 이루어졌다. 예컨대 과체시의 字數, 句數, 平仄, 押韻, 對偶를 포함하여 鋪置形式에 이르기까지 형식적 특수성이 규명되었으며, 이 정식 아래에서 신광수, 윤선도 등의 과시 작품에 대한 학술번역까지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몇몇의 선행연구를 통해 입증되었듯이 과체시가 지닌 엄격한 정형성을 준수한 작품은 드물게 보일 뿐이며 이는 강제적인 구속력 또한 없었다. 그렇다면 '과체시만의 독특한 텍스트다움(textness), 즉 텍스트성은 어디에 있을까?' 다시 말해, '과체시 텍스트가 하나의 텍스트로 간주되기 위해 지녀야 할 일단의 복합적 특성은 무엇일까?' 특히 번역학적 관점에서 '이 텍스트가 언어 내적 번역을 통해 번역텍스트로 전이되는 과정에서 하나의 텍스트로서 존립할 수 있기 위해서는 번역자는 원천텍스트로부터 무엇을 이끌어내야 할까?' 이 글은 이상의 질문에 대한 시론으로서 텍스트론적 번역접근방식을 통해 科體詩의 번역 방안을 모색한 것이다.

KCI등재

저자 : 박선이 ( Park Seon-yi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1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表東人』은 『英祖實錄』과 조선 후기 필기야담집과 개인 서간에서 문장 학습 및 科文 학습과 관련하여 언급되기는 하였지만, 지금까지 본격적으로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은 자료이다. 필자가 고찰한 결과, '表東人'을 표제로 한 책은 계명대학교, 영남대학교, 경상국립대학교,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모두 5종의 필사본이 현전한다. 이 가운데 고려대 소장본 『表東人』[만송 D5 A125]은 이전 科試 참고서와는 체제와 구성면에서 많은 차이점이 있으며, 여타 도서관에 소장된 『表東人』과도 그 성격이 확연히 구분된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특징에 주목하여 고려대 소장 科試 참고서인 『表東人』을 중심으로 『表東人』의 구성 및 체제를 검토하고, 『表東人』이 科試참고서로서 지니는 자료적 가치와 그 의의를 규명하였다.
고려대 소장본 『表東人』은 類抄類에 속하는 科試참고서로, 漢代~宋代의 皇帝를 表題로 한 64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表東人』에 수록된 작품은 역사서에 수록된 인물 및 사건과 관련한 다양한 고사들을 여러 對句로 조합하고 활용하는 양상을 실제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로, 科表작성과 학습의 실제를 엿볼 수 있다.
고려대 소장본 『表東人』이 科試참고서로서 지니는 자료적 가치와 그 의의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表東人』은 자료의 성격으로 볼 때, 역사서에 수록된 중국의 역대 황제와 관련된 고사를 활용하여 科表의 구성요소인 對偶를 갖춘 각 구절을 어떠한 방식으로 실제 작법에 활용했는지를 명확히 보여주는 類抄類참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둘째, 당대 科表학습 과정에서 習作의 典範으로 여겨졌던 작품들을 살필 수 있는 科表選集類와는 달리 『表東人』은 보다 구체적인 科表작성 과정의 일단면을 엿볼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셋째, 인물고사와 사건고사를 활용한 다양한 對句의 용례를 제시함으로써 故事를 科表의 작법에 적용하는 실제를 구체적으로 엿볼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넷째, 『表東人』은 조선 후기 科表가 정형화되는 일련의 양상과 그 흔적을 여실히 확인할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KCI등재

저자 : 김수경 ( Kim Su-kyung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3-14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병와 이형상의 『시전강의』 분석을 통해 그의 『시경』 독법이 지닌 성격과 특징을 고찰하는 데 주요 목적이 있다. 본고는 『시전강의』 주석상의 내용, 형식상의 특징 및 『시경』 독법에 반영된 확장성·다층성에 주목하였다.
먼저 『시전강의』의 주석 체재상의 특징을 분석하고 그에 반영된 병와의 『시경』 구조에 대한 인식을 고찰했다. 병와의 『시경』론은 논의 내용과 체재 형식면에서 '層疊式[layered] 구조'의 특징을 지닌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 특히 병와 주석의 '내용-형식'간, '내용' 내부, '형식' 내부에 존재하는 층첩식 구조의 구체적인 양상을 각각 확인했다. 추가적으로 병와가 宋代 楊甲 『六經圖』의 詩旨 및 「作詩時世」를 참고하였음을 확인함으로써 기존 연구에서 의문으로 남겨두었던 병와의 時世구성에 대한 근거를 제시했다.
다음으로 병와의 『시경』 독법에 반영된 확장성·다층성의 측면을 고찰했다. 병와는 四始說을 四祖四始說로 확장함으로써 『시』학 개념 인식의 확장적 면모를 보여주었다. 思無邪와 興於詩를 함께 거론한 부분에서는, 병와가 해석의 重層性을 고려했으며 興於詩의 정서작용을 성리학자들이 강조한 '置心平易'의 독법과 변별하고자 한 점을 확인했다. 한편, 『시경』의 '소리'에 해당하는 聲律과 樂律에 관심을 기울인 면모를 고찰했다. 병와는 우리나라 俗樂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였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平調·羽調·界面調의 琴操를 俗樂에 맞추는 방안도 제안했다. 기존 연구에서 논의된 부분이지만 본고는 이 관점이 주희의 樂觀을 참고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문화적 특성을 적용한 것으로 문화다원론적 특징을 지님을 강조했다.
본 연구는 경전 주석자가 어떻게 기존 주석을 수용하여 자신의 경전 인식을 재구성하는가를 입체적으로 조망한 특징을 지닌다. 경전 주석이 기본적으로 지니는 층첩식 구조가 해석자에 따라 어떻게 다양하게 구현되는가를 고찰한 것으로 주석 내용에만 국한하지 않고 주석의 체재 형식과 내용 구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석자의 인식에 입체적으로 접근하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병와의 『시경』 독법이 지닌 확장성과 다층성을 심층적으로 확인하였다. 이러한 경전 주석에 대한 접근은 조선시대 경전 주석의 체재 형식 및 층첩된 내용 구성에 반영된 주석자의 인식을 종합적으로 파악하여 문화다원론적 특징을 구현하는 데에도 일정 정도 참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CI등재

저자 : 심경호 ( Sim Kyung-Ho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5-16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屠隆은 『四庫提要』가 '이탁오의 아류'라고 혹평한 인물이다. 四庫館臣은 그의 『鴻苞集』을 雜家類 存目에 저록하고, 放誕하면서 駁雜한 데다가 잡문과 案牘을 마구 쌓아두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도륭의 「荒政考」는 許穆(1595~1682)과 丁若鏞(1762~1836)에 의해 중시되었다. 그런데 李瀷(1681~1763)은 『星湖僿說』에서 8개 조항에서 황정고 를 포함하여 도륭의 『홍포집』을 직접 인증했다. 그 내용은 대개 測候說, 經世說, 音學, 字學, 名物學에 관한 것이다. 도륭이 불교·도교를 유학 위에 두고 인생철학을 논한 것은 인용하지 않았다. 본고에서 밝히지 못했지만, 『성호사설』에는 도륭이 천문자연과 문화학술에 관해 논한 방식을 참조한 예가 더 있으리라 추정된다.

KCI등재

저자 : 김우정 ( Kim Woo-jeong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9-20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동아시아에서 壽序가 출현하고 유행하게 된 배경에 상업경제의 발달과 이로 인한 인식의 변화가 있음을 밝힌 것이다. 이를 위해 중국의 축수문화 속에서 壽序가 출현하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짚어보고, 明代를 대표하는 문인인 歸有光과 王世貞이 壽序의 유행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살폈다. 또한 荻生徂徠나 中井竹山 등 에도 시기에 지어진 壽序가 중국의 영향을 받은 것인 동시에 당시 사회의 특성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음을 확인했는데, 이는 조선에서의 壽序창작 양상과 확연히 다른 것이다. 壽序는 應酬文字지만 많은 문인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지어졌으며 통속성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도 부단히 수반되었다. 문인들의 견제와 자기검열 속에 문학성을 인정받고 雅文學의 일부로 수용되었다. 이는 애초 실용적 공용적 목적에서 발생한 각종 산문문체가 일정한 검증과정을 거치며 문학의 영역으로 진입했던 것과 마찬가지라 할 것이다.

KCI등재

저자 : 민경주 ( Min Kyoung-ju ) , 정만호 ( Jung Man-ho )

발행기관 : 근역한문학회 간행물 : 한문학논집 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5-24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기존에 사용하는 GIS가 인문 연구에 활용될 때 생기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충남대학교 한자문화연구소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GIS인 디지털 대동여지도를 개발하는 절차와 이를 활용해 향후 인문학에 활용할 프로그램의 방향 제시를 위한 내용을 기술한다. 디지털 대동여지도는 여러 필사본 판본인 동여도 중 서울대학교 규장각에서 제공하는 원문을 내려받아 데이터를 프로그램 설계에 맞게 가공한 후 일정한 크기의 타일 형태로 이미지를 가공한다. GIS에 활용하기 위해 11단계의 확대, 축소된 타일 조각으로 만들어 전체 구조를 구성한다.
현대 지형에 특화된 구글맵, 카카오맵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헌상의 위치 정보를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디지털 대동여지도는 한국학 자료 포털에서 고지명 검색시스템 형태로 이미 제공되고 있다. 이 시스템은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단순한 지명 검색을 핵심 기능으로 한다. 지명 검색으로 나온 결과물과 인물, 문헌 등에 대해 다양한 추가적인 자료 검색이 가능하다. 이는 컴퓨터를 이용해 지도상에서 자료 검색을 가능하게 한다.
본 연구자가 제시하는 방향은 기존 형태의 검색시스템을 주목적으로 하지 않는다. 기존의 디지털 인문학으로 개발된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인문 연구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인문학 프로그램으로 인문 연구자를 데이터의 소비자가 아닌 창의적이고 의미 있는 데이터를 생산도 할 수 있는 데이터 프로슈머(생산자 + 소비자)가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의 방향 제시를 목적으로 한다. 인문학의 내용은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가 아닌 인문 연구자들이 정확히 알고 있다. 이를 위해 프로그램을 이용해 의미 있는 숨은 데이터의 의미를 찾는 등 새로운 의미 있는 데이터를 만들 수 있는 기능에 초점을 둔다. 이런 인문 연구자를 이해하고, 인문 연구자가 원하는 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함을 디지털 대동여지도를 도구로 하나의 예를 보이려는 목적이다.
공학적인 논리가 잘못되지 않았음을 알리려는 목적과 논문과 비슷한 형태의 시도를 원하는 또 다른 인문 연구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목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 목적을 올바르게 표현하기 위해 공학적인 개발 과정과 대동여지도 원본의 분첩 등에 의한 훼손 등 피할 수 없는 오차 극복을 위해 어떤 고민을 했는지, 과거 도로를 이용해 최단 거리 탐색할 때 어떤 알고리즘을 사용했는지 등 공학적, 인문학적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개발된 디지털 대동여지도는 도로를 디지털화해 과거 두 지점 사이의 최단 거리 탐색이 가능하다. 또 인문 연구자가 사용하면서 지도에 의미 있는 표시를 쉽게 해 문헌 분석에 도움이 되는 기능을 추가하였다. 또 선행연구로 개발된 인물관계망과 자체 개발한 스마트 검색 시스템과도 연동하도록 구성하였다. 데이터 입력 시 오류를 시각적으로 확인하는 과정도 포함하였다.
이 연구에서 제시한 방법은 정답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인문 연구자가 원하는 컴퓨터 프로그램, 인문 연구자를 이해하는 프로그램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한문학논집
63권 0호

KCI등재

온지논총
73권 0호

KCI등재

현대문학의 연구
78권 0호

KCI등재

영주어문
52권 0호

KCI등재

국제어문
94권 0호

KCI등재

현대문학이론연구
90권 0호

KCI등재

한국시가연구
57권 0호

KCI등재

한민족어문학
97권 0호

KCI등재

동방한문학
92권 0호

KCI등재

어문론총
93권 0호

KCI등재

구비문학연구
66권 0호

KCI등재

한국문예비평연구
75권 0호

KCI후보

방정환연구
8권 0호

KCI등재

세계문학비교연구
80권 0호

KCI후보

한국문화기술
33권 0호

KCI등재

어문연구
50권 3호

KCI등재

한민족문화연구
79권 0호

KCI등재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50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85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73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