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윤리학회> 윤리연구

윤리연구 update

Journal of Ethics

  • : 한국윤리학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2982-5121
  • : 2982-5334
  • : 국민윤리연구-> 윤리연구(2007.3~)

수록정보
137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11
간행물 제목
139권0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김홍수 ( Kim Hong Soo ) , 조수경 ( Jo Su Gyong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해당 연구는 SPSS의 IPA(Importance-Performance Analysis) 분석 기법을 활용하여 2015 고등학교 「생활과 윤리」 교육과정의 내용체계에 대한 윤리교사 인식의 중요도와 실제 수업에서의 실행도를 분석하여, 내용체계에 대한 분석과 거기에서 도출되는 함의를 탐구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그리고 해당 연구에서는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윤리교사들은 내용체계의 영역에서 '사회와 윤리'를 중요도와 실행도에서 모두 가장 높게 인식하였다. 둘째, 윤리교사들의 내용체계 인식의 중요 순서는 '사회와 윤리'와 '생명과 윤리'가 가장 높았고, '문화와 윤리'와 '과학과 윤리'는 가장 낮았으며, '평화와 윤리'는 고른 평가를 받았다. 셋째, 윤리교사들은 「생활과 윤리」 내용체계 중에서 지속 유지 강점 영역으로 '사회와 윤리', 중요도는 높으나 실행력은 낮아 우선 개선이 필요한 영역으로 '평화와 윤리', '생명과 윤리', '과학과 윤리', '현대 생활과 실천 윤리'로 인식하였다. 그리고 중요도와 실행도 모두 낮은 영역은 '문화와 윤리'다. 넷째, 윤리교사들은 대학 입시 수능 출제의 빈도와 난이도가 높은 단원에 중요도와 실행도를 높게 인식하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perceptions that ethics teachers of high school have about content system of 2015「Life and Ethics」curriculum for high school education, and implications of the perceptions. For the purpose, the study investigated how much those teachers think of that content system as important and how high it is in performance at actual class by using the techniques of Importance Performance Analysis(IPA) in SPSS. Through the investigation, this study could obtain the following findings. First, among contents which make up the above mentioned system, ethics teachers perceived that 'society and ethics' is highest in not just importance, but also performance. Second, when it comes to importance of those different parts under the content system, ethics teachers stated that 'society and ethics' and 'life and ethics' are most significant, 'culture and ethics' and 'science and ethics' least significant, and 'peace ad ethics' moderately significant. Third, this research with ethics teachers as its participants revealed they perceive that among areas of the content system, 'society and ethics' is strongly maintainable since it is a content that is high in importance as well as performance. While, they thought that 'peace and ethics', 'life and ethics', 'science and ethics' and 'modern life and practical ethics' are contents of high importance but low performance so that they should be improved. Furthermore, the teachers considered 'culture and ethics' as other content that is low in both importance and performance. And fourth, an IPA matrix analysis on the components of the content system discovered that ethics teachers perceive some components as high in both importance and performance only when they have been more frequently asked in the form of more difficult questions at the college entrance exam.

KCI등재

저자 : 강민석 ( Kang Mean Seok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리의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제시된 공수법 관련 내용의 문제점을 찾아보고, 그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해 보려는데 목적을 두었다.
본 연구에서는 우리의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소개된 공수법 관련 내용의 문제점을, 평상시와 애사시의 개념 및 애사시의 기간 등에 대한 소개 여부, 평상시와 애사시 남녀 공수법 차이에 대한 근거 제시 여부, 평상시 남녀 공수법의 통용화, 공수할 때 차수 동작 소개의 일관성 여부와 필요성 제시 여부 등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해 보았다. 그리고 중국의 전통예학자 및 우리의 전통예학자 등의 공수법에 대한 입장에 의거하여, 그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여 보았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평상시와 애사시의 개념을 반영하여 남녀의 공수법이 소개되어야 한다. 그리고 애사시의 기간도 소개되어야 한다. 둘째, 평상시와 애사시에 남녀의 공수법이 다른 근거나 이유가 제시되어야 한다(예절방위). 셋째, 평상시와 애사시를 모두 고려한 남녀의 공수법이 제시되어야 한다. 넷째, 공수법을 제시할 때, 차수 동작(叉手 動作) 소개의 일관성과 필요성도 고려되어야 한다.
본 연구는 초등학교 교육현장에서 전통인사법의 선행 동작인 공수법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지도하는 데 있어서 하나의 의미 있는 지침이 되고, 향후 초등학교 교육과정 개정 시에 공수법을 소개하는 데 있어서도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the ways to improve the problems of illustration and contents related to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primary school curriculum in korea.
In this study, the problems of illustration and contents related to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primary school curriculum are analyzed with focus on as follows : showing in the concept of normal times and tragic times, term of tragic times / showing the basis on difference of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man and woman in normal times and tragic times / the possibility that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man and woman have a chance of common use / the consistency and the necessity of introducing the grasping two thumbs crossed(叉手 動作) in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And on the basis of the perspective of chinese traditional etiquette scholar, korean traditional etiquette scholar on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the ways to improve the problems are suggeste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on the basis of the concept of normal times and tragic times,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man and woman should be introduced. and the terms of tragic times should be introduced.
Second, the foundation on difference of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man and woman in normal times and tragic times should be introduced.
Third,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should be introduced in consideration of man and woman, normal times and tragic times.
Fourth, the grasping two thumbs crossed should be involved in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This study will be a guide in introducing the method with politely grasping two hands crossed(拱手法) in primary school.

KCI등재

저자 : 문경호 ( Moon Kyung Ho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7-7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학생들의 연구윤리 소양 강화를 위해 도덕과에서 실행 가능한 연구윤리 교육방안을 모색해보았다. 2022 개정 교육과정과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라 교사수준 교육과정 및 과목 개설, 학생주도 수업, 과정중심 평가가 확대될 것이다. 이 과정에서 교사와 학생의 연구윤리 준수 역량과 교사의 연구윤리 지도 역량이 요구될 것이다. 이러한 연구윤리 역량 강화를 위해 고교학점제에서 연구윤리 교육을 도덕과 차원에서 실행할 필요가 있다. 연구윤리 내용과 방법에 대한 학문적 토대를 고려할 때 도덕과 주도의 연구윤리 교육은 그것의 체계성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도덕과에서의 체계적인 연구윤리 교육을 위해 연구윤리 교육의 이론적 기초를 레스트의 도덕성 4구성요소 모델을 통해 논의하였으며, 연구윤리 4구성요소를 함양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윤리 수업 방법을 제안하였다.


In this study, research ethics education methods that can be implemented in moral subjects were sought to strengthen students' research ethics competency. In accordance with the 2022 revision of the curriculum and the introduction of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teachers' curriculum and subject openings, student-led classes, and course-oriented evaluation will be expanded. In this process, the ability of teachers and students to comply with research ethics and the ability of teachers to guide research ethics will be required. To strengthen this research ethics competency, it is necessary to implement research ethics education in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in the moral subject. This is because, when considering the academic basis for the contents and methods of research ethics, research ethics education led by moral subjects can guarantee systematization. Therefore, for systematic research ethics education in moral subjects, the theoretical basis of research ethics education was discussed through Rest's morality 4-component model. In addition, various research ethics teaching methods were proposed to cultivate the 4 elements of research ethics.

KCI등재

저자 : 김연숙 ( Kim Yeon Sook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9-10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성실의 의미를 논구한다. 도덕과 교육과정에서 성실은 자신과의 관계 영역에 핵심 가치로 배치되었다. 이 같은 성실성 개념은 자신에 대한 성실성을 강조한 하이데거의 성실성 개념과 친근하다. 그러나 레비나스는 자신의 존재 염려나 자기실현의 문제와 관련된 자기 성실성보다 타자에 대한 성실성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타자에 대한 성실성으로 특히 강조되는 것은 타자에 대한 환대다. 타자를 환대한다는 것의 의미는 자기 집 대문을 여는 것, 자기의 행복과 소유물을 나누는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제시된다. 이것은 결핍 속에서 높이로부터 오는 타자의 얼굴을 대면해야 하고, 그 얼굴이 담고 있는 무한성의 현현에로 자신을 노출시켜야 함을 의미한다.
타자의 얼굴이 담고 있는 무한성의 현존은 자아를 일깨운다. 타자의 요청과 현현을 받아들이는 것이 주체의 양심이고, 타자는 우리의 양심을 심판하는 시금석이 된다. 윤리적 요청을 현현하는 타자, 결핍 속에 있는 타자의 얼굴이 주체의 양심에 대해 심판관이라는 주장은 주체-타자의 관계의 윤리적 특징을 잘 드러낸다. 또한, 윤리적 사태에서, 타자의 윤리적 절박성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하는 주체의 책임성에 대한 설명 방식은 도덕교육에서 강조하는 도덕적 실천의 메카니즘에 대해 시사하는 바가 크다.


This study discusses the meaning of authenticity. In the content system of moral education, authenticity was placed in the area of relationship with self. The concept of authenticity in this sense is familiar with Heidegger's concept of authenticity, which mainly emphasized authenticity toward myself and self-realization. However, Levinas insists that authenticity should be related to the concern and worry about the life and fate of others rather than worrying about one's own existence or self-realization.
What is especially emphasized as authenticity toward others is hospitality. The meaning of welcoming others is specifically presented as opening the front door of my house and sharing my happiness and possessions. To do this, I have to face the face of the other coming from the height in deficiency, and expose myself to the manifestation of infinity contained in that face.
The presence of infinity contained in his face comes from the height, awakening me. Accepting the requests and manifestations of others is the conscience of the subject, and the other becomes the touchstone to judge my conscience. The assertion that the face of the other who manifests ethical demands and the face of the other in deficiency is the judge of the conscience of the subject reveals the ethical characteristic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ther well. In addition, in an ethical situation, the method of explaining the responsibility of the subject who responds immediately to the ethical urgency of others has a great significance for the mechanism of moral practice emphasized in moral education.

KCI등재

저자 : 장승희 ( Jang Seung Hee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1-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공자가어』의 내용을 '예(禮)'와 '정(政)'의 논리구조로 분석하고, 그 속에 나타난 윤리의식의 본질과 내용을 규명함으로써 교육적 함의를 탐구한 것이다. 총44편인 『공자가어』는 공자와 제자들의 대화와 일화, 풍부한 내용과 생생한 묘사에도 불구하고 위서설(僞書說)로 인하여 『논어』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다가, 20세기 후반 출토된 자료들 덕분에 실전(實傳)임이 확인되었다. 혼란한 춘추시대 질서회복방안의 정치윤리가 드러난 저술로, 여기서 공자는 예(禮)를 핵심운영원리로 '대동의 세상'을 추구하였다. 『공자가어』의 윤리의식은 사람을 살리는 '호생(好生)'과 사람을 사랑하는 '애인(愛人)'을 본질로, 지도자의 윤리의식과 생사(生死)의 윤리의식을 내용으로 한다. 인류문명사의 전개가 정치논리에 의한 것임을 확인하게 되는 최근 국제정세에서, 인류문명의 긍정적 전개를 위해서는 정치논리보다 윤리의 중요성을 파악할 필요가 있으며, 온고지신(溫故知新)의 하나로 『공자가어』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공자가어』에 나타난 윤리의식의 교육적 함의로, 정치논리보다 윤리의 중요성 인식, 서사·음악을 활용한 윤리교육, 인물들의 모델링 교육효과 등 세 가지를 제시해보았다.


This work identifies 『Confucius Words』 as a logical structure of 'ye(禮)' and 'jeong(政)', and explores the nature and contents of ethical consciousness in it, while presenting educational meanings. 『Confucius Words』, which consists of 44 pieces, vividly describes the anecdotes and conversations between Confucius and his disciples. However, it was relatively not valued than 『The Analects』 due to the theory of forgery, until newly excavated materials in the late 20th century reevaluated it. 『Confucius Words』 contains a plan to restore order in the chaotic 'Spring and Autumn period(春秋時代)', and pursues the 'World of Great Harmony(大同社會)' with 'ye(禮)' as the core operating principle. Ethics in 『Confucius Words』 has 'Hosaeng(好生)' and 'Aein(愛人)', which means saving people and loving people, respectively, as essential. It also deals with leaders' ethics and perspective about life and death. For the positive development of human civilization, it is necessary to emphasize ethics rather than political logic, in a situation where the development of human civilization is greatly affected by political logic. In this context, 『Confucius Words』 has a significant meaning. This work derives three educational implications from 『Confucius Words』; 1) the importance of ethics rather than political logic, 2) the possibility of ethics education using narratives and music from it, 3) lessons from the characters in it.

KCI등재

저자 : 류지한 ( Lyou Jiha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5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J. 게이로 대표되는 신학적 공리주의와 J. 벤담으로 대표되는 세속적 공리주의는 쾌락 공리주의라는 공통점을 지닌다. 쾌락주의가 지배적 이기주의 성향을 지니는 데 반해, 공리의 원리는 공평성에 기초해서 일반 이익 추구를 명한다. 그렇기 때문에 쾌락 공리주의는 공리의 원리를 따라야 할 동기와 이유를 적절히 제시하지 못하는 문제, 즉 동기화 문제와 도덕 정당화 문제에 직면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두 공리주의는 제재에 호소한다. 게이는 신의 제재를, 벤담은 외적 제재를 주장한다. 이들은 제재를 통해 공리와 자기 이익의 일치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공리를 따를 동기와 이유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처럼 쾌락 공리주의에서 제재는 공리의 원리를 따를 자기 이익적 동기와 이유를 강화하는 장치로 기능한다. 제재는 쾌락 공리주의의 이론적 정합성의 핵심이자 공리의 원리를 따를 이유와 동기의 원천이다. 그러나 신의 제재나 외적 제재만으로는 동기화 및 도덕 정당화 문제의 해결에 한계가 있다. 두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신의 제재나 외적 제재를 넘어서는 제재 이론이 요구된다.


The theological utilitarianism represented by J. Gay and the secular utilitarianism represented by J. Bentham both have in common that they are hedonistic utilitarianism. While hedonism has a predominant egoistic tendency, the principle of utility dictates the pursuit of general interests based on the requirement of impartiality. For this reason, hedonistic utilitarianism faces the problem of failing to adequately provide motives and reasons for following the principle of utility, namely, the problem of motivation and the problem of justification for morality. To solve these problems, two sorts of utilitarianism appeal to sanctions. Gays insist on divine sanctions, while Bentham insists on four external sanctions. They try to provide motivation and reasons to follow the principle of utility by increasing the likelihood that general interests and self-interest will coincide through sanctions. As such, in hedonism utilitarianism, sanctions function as a device to reinforce self-interested motives and reasons to follow the principle of utility. Sanctions are the core of the theoretical coherence of hedonistic utilitarianism and the source of reasons and motivations to follow the principles of utility. However, there are limits to solving two problems, that is, motivation problem and justification problem for morality only with divine sanctions or external sanctions. To solve the two problems, a theory of sanctions that goes beyond divine sanctions or external sanctions is required.

KCI등재

저자 : 이두연 ( Lee Doo Ye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7-17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개발된 고등학교 『생활과 윤리』 교과서의 예술과 윤리 관련 단원에 서술된 칸트의 “미는 도덕성의 상징”이라는 표현을 보다 엄밀하게 분석하여 예술과 윤리의 관계 내용 지도에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칸트의 주장을 그의 저서 『판단력 비판』과 이에 대한 폴 가이어와 헨리 앨리슨의 해석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그 결과 칸트의 예술과 도덕의 관계에 대한 올바른 해석을 위해서는 그 중심에 있는 상상력과 지성의 자유로운 유희, 상징, 미적 이념 개념이 상식적인 의미보다 더 넓은 의미에서 이해되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현행 『생활과 윤리』 교과서 내용 중 예술과 윤리 관련 단원을 분석함으로써 차기 교육과정의 편제상 예술과 대중문화 윤리가 출현하는 부분에 칸트의 입장을 절충적 관점으로 제시하여 예술과 도덕의 내용적 측면이 보다 자세하고 체계화되어 제시되어야 하고, 교과서의 내용 구성이 실생활 측면에서 폭넓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실천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교육할 것을 강조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ethics more strictly by analyzing Kant's expression “beauty is a symbol of morality” described in the art and ethics-related section of the high school 'Life and Ethics' textbook developed according to the 2015 curriculum to help with the map. To this end, Kant's argument was examined mainly in his book 『Critique of Judgment』 and the interpretations of Paul Guyer and Henry Allison.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for a correct interpretation of Kant's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morality, the concepts of free play, symbolism, and aesthetic ideology at the center of imagination and intelligence should be understood in a broader sense than common sense. Based on this, by analyzing the art and ethics-related units in the current 『Life and Ethics』 textbook, Kant's position on the emergence of art and pop culture ethics in the organization of the next curriculum is presented as a compromising point of view, and the content of art and morality. It was emphasized to focus on practical aspects so that the content composition of textbooks can be widely implemented in real life.

KCI등재

저자 : 변종헌 ( Byeon Jong He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19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젊은 세대의 통일의식을 자극하기 위해서는 거대담론으로서의 통일논의에서 벗어나 왜 통일인가의 문제에 대한 개인적 수준에서의 성찰과 인식이 중요하다. 이러한 맥락에서 여기서는 기존의 통일 필요성 논거들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보완함으로써 통일 미래세대인 20대의 통일의식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였다. 먼저, 젊은 세대들이 지닌 민족적 동질성 관념에 기초하여 민족통일론의 영향력을 인정하고 재평가해야 하며, 개인적 수준에서 기대할 수 있는 통일이익이나 통일효과를 인식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남북한 통일문제를 소위 개념있는 젊은 세대의 윤리적 책임의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In order to stimulate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of the younger generation, it is important to move away from the discussion of unification as a metadiscourse and to reflect the reason why unification is necessary at the personal level. In this context, by critically reviewing and supplementing the existing arguments of the grounds on the need for unification, this study attempted to present some ways to enhance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of people in their twenties, the future generation of unification.
Firstly, the influence of the theory of national unification should be recognized and re-evaluated based on the concept of ethnic homogeneity held by the younger generation, and some alternatives should be prepared to recognize the unification benefits or unification effects that can be expected at the individual level.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present the possibility of approaching the issue of Korean unific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ethical responsibility of the so-called conceptual young generation.

KCI등재

저자 : 노희정 ( Noh Hui Jeong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1-22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글은 레건이 내재적 가치, 삶의 주체, 존중과 해악의 원리 등에 기초하여 논의하고 있는 도덕적 권리의 의미, 도덕적 권리와 의무의 상관성 문제에 대해 검토한 이후에, 이를 바탕으로 하여 도덕적 권리의 소유자들 간에 발생할 수 있는 갈등문제의 해결지침으로 레건이 제시하고 있는 무고한 자의 권리침해, 권리침해의 최소화, 그리고 더 나쁜 상황의 피해자 구제의 원리 등의 강점과 약점에 대한 논의함으로써 그의 동물권리 관점의 이론적 한계와 실천적 함의를 밝힌다.
레건의 동물권리 이론은 '내재적 가치' 개념과 '정의에 기초한 존중의 원리'에 따라 구축된 의무론적 권리관점이다. 이러한 그의 관점은 이론적 측면에서 논리적 일관성의 문제나 강한 동물권리의 관점 때문에 비판을 받지만 실천적 측면에서 동물의 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This paper examines the meaning of moral rights and the correlation between moral rights and duties, which Regan is discussing based on intrinsic value, a subject of life, and the principles of respect and harm. By discussing the strengths and weaknesses of Regan's overriding the rights of the innocent, the miniride principle, and the worse-off principle, which Regan proposes as a guideline for resolving rights conflicts that may occur between animals, this paper reveals the theoretical limitations and practical implications of his rights perspective.
Regan's animal rights theory is a deontological rights view built according to the concept of 'inherent value' and the 'principle of respect based on justice'. Although his point of animal rights view is criticized for its logical consistency and maintaining an overly strong viewpoint on moral rights, it is positively evaluat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the welfare of animals in practice.

KCI등재

저자 : 임상수 ( Lim Sangsoo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1-24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타인의 시선에 노출된 자신의 이미지를 실제보다 더 근사하게 꾸미려는 허영심의 유혹에 굴복하여 SNS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사용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가 진정되어도 마스크를 벗으려 하지 않는 사례에서 보듯이 이는 청소년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자아정체성이 안정적으로 확보되지 않은 사람은 남에게 보여지는 공적 자아상에 집착하기 쉽고, 이를 꾸미고 과장하는 방식의 회피적 적응은 타인의 비난과 거부에 대한 민감성을 높인다. 결국 심리적 경직성이 강화되면 적절한 선택이 아닌 줄 알면서도 반복적 집착을 계속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신체이형장애와 같은 심각한 단계로까지 나아갈 수 있다. 신체적 이미지만이 아니라 명성, 지위, 위세 등에 집착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는 인지상담치료를 비롯한 정신의학적 지원이 적절하다. SNS 속의 사진과 조회수, 좋아요수, 팔로워수 등에 예민하게 신경을 쓰는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윤리교육의 관점에서 자아정체성의 통합성을 높여주고 위험의 상승 과정에서 탈출하는 심리적 기제와 선택지에 대한 예방교육이 필요하다.


An increasing number of users are overly obsessed with social media by succumbing to the temptation of vanity to decorate their own images exposed to other people's eyes more beautiful than they really are. As seen in the case of people not taking off their masks even after COVID-19 calms down, this is not a problem only for teenagers. People who do not have a stable self-identity tend to cling to the public self-image shown to others, and avoidance adaptation in the way of decorating and exaggerating this eventually increases their sensitivity to criticism and rejection of others. Eventually, if psychological inflexibility is strengthened, the possibility of continuing repetitive obsession increases even though it is not an appropriate choice, and it can progress to a serious stage such as body dysmorphic disorder. The same is true for preoccupation with prestige, status, prestige, etc., as well as physical appearance image. Psychiatric support, including cognitive counseling therapy, is appropriate for students who are already suffering with difficulties. Preventive education is needed from the perspective of ethical education for all students who are sensitive to photos, views, likes, and followers on SNS. There is a need for educational content that enhances the integrity of one's self-identity. It is desirable to provide guidance and practice drills on psychological mechanisms and options that help people escape in the process of rising risk.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한은영 ( Han Eun Young ) , 추병완 ( Chu Beong Wa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계시민교육을 통해 우리가 길러내고자 하는 세계 시민은 서로 배려하고 지구를 돌보는 국경 없는 구성원들의 보편적 공동체로서의 세계에 관해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의 비전과 도덕적 이상을 드러내므로, 세계 시민성과 세계시민교육은 도덕교육이 다루어야 할 중요한 목표이자 내용에 해당한다. 1960년대부터 세계시민교육에 관심을 가졌던 호주는 학교 교육에서 세계시민교육을 실천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프레임워크를 이미 2002년에 발표하였고, 초등학교에서는 '인문학과 사회과학', 일반 능력, 범교과 우선순위를 통해 세계시민교육에 주력하는 중이다. 이에 이 논문은 호주에서 세계시민교육의 역사적 전개를 살펴보고, 현재 초등학교에서 세계시민교육 체제를 분석하며, 호주의 세계시민교육 접근법이 초등학교 도덕 교과에서 세계시민교육의 실천에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규명하였다.

KCI등재

저자 : 김국현 ( Kim Kuk Hye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22년 4월에 교육부가 교육과정 심의회에 의견수렴을 위해 제공한 그리고 교육과정 연구진이 개최한 토론회에 제시된 2022 도덕과 교육과정 시안을 비판적으로 분석해 개선할 사항을 제안한다. 개정 시안은 선행연구들에서 기존 교육과정의 개선점으로 제기된 중요한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한 어설픈 연구 결과라 할 수 있다. 시안의 성격과 목표 진술문은 도덕과 지식의 구조를 밝히지 않는다. 특히 도덕성 및 도덕성 발달에 대한 관점을 명료히 드러내지 않는 추상적 진술로서 이론적 정당화와 경험적 검증이 빠진 생소한 개념들이 가득하다. 도덕성 개념을 규정하는 패러다임이 학교 급별로 다르고 시민성과 도덕성의 관계, 핵심 아이디어를 대신해야 하는 핵심 가치라는 표현이 없다. 내용 체계 구성을 정당화하는 타당한 근거도 불분명하다. 본 논문은 시안에 나타난 교과 교육학 관점의 본질적 문제점을 분석해 연구진이 개발 과정에서 앞으로 반영해야 할 사항을 제시한다.

KCI등재

저자 : 김병연 ( Kim Byeong Yeon ) , 장유정 ( Chang Yu Jeong ) , 이승환 ( Lee Seung Hwan ) , 송선영 ( Song Sun Young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7-8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2022 개정 도덕과 교육과정 개발 과목 중 고등학교 융합 선택과목인 『윤리문제 탐구』의 교육과정 개발 과정과 주요 내용을 살펴보고 향후 개선 과제를 검토하는 데 있다. 『윤리문제 탐구』는 도덕과의 연구 성과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상황에서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의 융합 선택과목 범주에서 신설 교과목으로 제시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도덕과의 성격과 목표, 도덕과의 융합 선택과목(안)에 관한 기존 연구 성과, 2022 개정 교육과정의 총론의 중점사항, 내년부터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 등의 학문적·제도적 요인을 고려하여 성격(안), 목표(안), 내용 체계(안), 성취기준(안)의 기본 내용을 도출하였다.

KCI등재

저자 : 김민재 ( Kim¸ Min Jae ) , 신희정 ( Shin¸ Hee Jeong ) , 강수정 ( Kang¸ Su Jeong ) , 박병기 ( Pak¸ Byung Kee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9-12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고등학교 도덕과의 진로 선택 과목에 '인문학'이라는 명칭이 붙은 과목, 즉 「인문학과 윤리」가 등장하게 된 배경을 살펴보고, 이 과목의 교육과정 개정일차 연구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해 '내용 체계' 변화를 중심으로 논의한다는 목적 아래, 글을 진행하였다. 이 목적의 달성을 위해, 본 연구에서는 먼저 「인문학과 윤리」 과목의 등장 배경을 안내하고, 「인문학과 윤리」 교육과정의 '설계 근거' 및 '설계 방향'에 대해 밝혔다. 이어서 본 연구에서는 「인문학과 윤리」 교육과정의 일차 연구에서 작성된 '성격과 목표'를 살펴보고, '내용 체계'는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3단계로 나누어 논의하였다. 그리고 현재까지 개발된 「인문학과 윤리」 교육과정이 기존의 「고전과 윤리」 교육과정과 어떤 연속성과 불연속성을 가지는지 정리한 뒤, 「인문학과 윤리」 교육과정 이차 연구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한두 가지 제언하였다.

KCI등재

저자 : 하진봉 ( Ha Jin Bong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4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덕과 교육의 배경 학문으로서 도덕심리학(moral psychology)은 도덕과 교육에서 일정 부분 역할을 담당하며 도덕과 목표를 실현하는 데 기여했다. 최근 인접 학문 분야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외연을 확장하며 발전하는 도덕심리학 분야의 연구는 도덕과 교육에 기여할 수 있는 바가 많다. 그러므로 본 논문은 도덕과 교육을 위한 도덕심리학의 새로운 역할을 탐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첫째, 도덕심리학의 학문적 특성과 도덕과 교육과의 관계를 분석한다. 둘째, 도덕과 교육에서 도덕심리학이 담당했던 전통적인 역할을 탐색한다. 마지막으로 도덕심리학의 새로운 역할을 제안한다. 도덕심리학은 교과 내용으로서 도덕과 교육을 풍부하게 만들 수 있으며, 도덕심리학의 연구방법론은 보다 객관적이고 체계적인 도덕과 평가를 위한 유의미한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할 수 있다.

KCI등재

저자 : 김창근 ( Kim Chang Geu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3-16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다문화교육의 인간관계론적 접근에서 나타나는 쟁점을 살펴보고, 다문화교육의 방향을 제시하였다. 이를 위해 이 글은 다문화교육의 인간관계론적 접근의 본질이 시민 양성에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주요 학자들의 논지 속에서 4가지 쟁점을 구분하며, 쟁점에 관한 세부 논의를 통해 교육의 방향을 다음처럼 제시하였다.
첫째, 자아존중감 형성이 우선이며, 이어서 재미감, 소속감, 자신감, 신뢰감, 존재감의 욕구가 추구되어야 한다. 둘째, 일상에서의 다문화 수용성과 다문화 감수성이 높아져야 하며, 일상에서 문화가 정치적·사회적으로 동원되고 자의적으로 해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셋째, 긍정적인 사회적 상호의존론을 교육 자원으로 활용하여 개인은 사회적 배려·존중의 역량을 키워야 하며, 집단은 구성원간 갈등을 협력적으로 조정하는 방법을 습득해야 한다. 넷째, 모두가 다문화시민으로서의 행위자(actors)라는 점에서 이주민을 보는 시선은 동료시민적 관점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이러한 점에서 다문화교육의 인간관계론적 접근은 개인간 상호작용을 위한 교육의 차원을 넘어 문화성, 문화간 대화, 사회통합성 등의 쟁점과 연결지으며 다문화시민교육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KCI등재

저자 : 변영진 ( Byun Young Ji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7-18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덕성에 대한 칸트 특유의 이해는 자유의지 개념에서 드러난다. 그가 생각하기에, 우리는 감성의 구속을 극복하고 의지를 통해 이성의 명령에 따름으로써 비로소 자유로울 수 있다. 그러나 비판적 관점에서, 감정이 무시된 도덕기준이 우리 삶에 충분히 적용될 수 있을까? 이 글은 스피노자의 사상에서 해결책을 찾고자 한다. 이성 중심에서 감정도 함께 고려되는 그의 이성주의 윤리학을 논의하겠다. 스피노자의 생각은 궁극적으로 규범윤리가 아니라 덕 윤리로 표출된다. 자유인의 덕성은 정념을 극복할 수 있는 이성적 지혜뿐만 아니라 그와 조화로운 능동감정들로 구성된다.

KCI등재

저자 : 김남준 ( Kim Nam Jo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9-21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레오폴드의 '대지윤리'는 서로 밀접히 연관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진술에 기반하고 있다. (1) 대지윤리는 공동체의 범위를 흙, 물, 식물과 동물, 곧 집합적으로 대지를 포함하도록 확대하는 것이다. (2) 대지윤리는 호모 사피엔스의 역할을 대지 공동체의 정복자에서 그것의 평범한 구성원이자 시민으로 변화시킨다. 대지윤리는 대지 공동체의 동료 구성원에 대한 존중과 대지 공동체 그 자체에 대한 존중을 함의한다. 레오폴드는 이러한 전제 아래 “어떤 것이 생명 공동체의 온전함, 안정, 아름다움을 보전하는 경향이 있다면 그것은 옳다. 반면 어떤 것이 그 반대의 경향이 있다면 그것은 그르다.”라는 윤리적 명제를 제시한다. 이와 같이 대지윤리는 부분에서 전체로, 개체에서 공동체로 그 강조점을 옮김으로써 인간중심주의에서 생태중심주의로의 윤리학적 전환을 도모한다. 그런데 바로 이러한 대지윤리의 특성으로 인해 다음과 같은 비판과 논쟁이 제기되었다. (1) 대지윤리는 윤리로 성립할 수 있는가? (2) 대지윤리는 환경 파시즘인가? (3) 대지윤리는 반인간적 윤리인가? (4) 대지윤리는 자연주의적 오류를 범하는가? (5) 대지의 가치는 내재적 가치인가, 본래적 가치인가? 이러한 의문들은 대지윤리에 내포된 공동체의 중첩성, 덕윤리적 특성, 인간의 가치 평가와 태도의 역할 등에 의해 해소될 수 있으리라고 기대된다.

KCI등재

저자 : 김진선 ( Kim Jin Sun ) , 신진환 ( Shin Jin Hwa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7-23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술적 탁월성은 윤리적 탁월성과 상통하는 면이 있다. 인공지능이 인간의 이익을 실현하려는 목적을 충실히 달성할 때 그것은 기술적으로도 탁월하며 윤리적으로도 탁월하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인공지능이 생태적 지위를 갖는다고 말하는 데 부족함이 있다. 인공지능은 인간의 삶에서 더욱 다양한 역할을 맡고 적극적으로 활동함에 따라 생태계 구성원의 자격을 얻게 된다. 그 역할을 다하기 위해 인공지능은 어떤 방식으로든지 생태적으로 유의미한 성격과 특징을 갖추어야 한다. 다시 말해 인공지능은 도덕행위자이어야하며 그것의 존재 및 행위는 생태계의 보전과 개선에 유익한 것이어야 한다. 이와 같은 내용을 확증하기 위해 이 논문에서는 다음과 같은 점을 검토할 것이다. 첫째, 도덕행위자로서 인공지능의 특성은 어떠해야 하는가. 둘째, 인공지능은 진정으로 생태계 구성원일 수 있는가. 셋째, 인공지능의 생태적 특성 및 역할은 무엇인가. 이를 통해 인간은 물론 생태계의 다른 구성물과 공존하는 인공지능을 전망하고자 한다.

KCI등재

저자 : 조주현 ( Cho Joo Hyu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7-25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민적 우정이라는 주제는 고전적 공화주의에서 활발하게 논의되었던 것에 비해 현대의 공화주의에서는 대체로 무시되어져 왔다. 최근에 시민적 우정을 부활시키려는 시도는 고전적 공화주의자인 아리스토텔레스를 기초로 하기 때문에 우리는 마치 고전적 공화주의와 현대 공화주의 사이에서 어느 하나를 택일해야 하는 문제처럼 비춰진다. 이러한 문제의식에 따라 본 연구는 시민적 우정을 부활시킴에 있어 제3의 관점인 니체의 관점에 주목하면서, 고전적 공화주의와 현대의 공화주의로 분리하는 이분법에 빠지지 않으면서도 신아리스토텔레스주의와는 다른 방법으로 시민적 우정과 공동체를 연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니체의 다원주의적 방법론은 신아리스토텔레스주의적 방법론이 가진 거부감을 크게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본 연구는 우정에 관한 니체의 접근방법이 개인적 요소를 강조하는 현대 윤리학을 감안할 때 큰 거부감 없이 윤리와 시민적 우정을 재연결하는 유력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윤리학
11권 2호

KCI등재

호남학
72권 0호

KCI등재

여성과 역사
37권 0호

인문학연구
51권 0호

KCI등재

국학연구론총
30권 0호

KCI등재

인공지능인문학연구
12권 0호

KCI등재

동서철학연구
106권 0호

KCI등재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41권 4호

KCI등재

동화와 번역
44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126권 0호

KCI등재

한국불교사연구
22권 0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3권 4호

KCI등재

윤리연구
139권 0호

KCI등재

미학
88권 4호

강원문화연구
46권 0호

KCI등재

환경철학
34권 0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129권 0호

KCI등재

고고학
21권 3호

문학/사학/철학
72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79권 4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