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포럼

보건복지포럼 update

Health and welfare policy forum

  •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 : 사회과학분야  >  사회복지
  • :
  • :
  • : 연속간행물
  • : 월간
  • : 1226-3648
  • :
  • :

수록정보
307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8
간행물 제목
308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저자 : 장경섭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 (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저자 : 박종서 ( Jongseo Park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20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가족과 출산 조사'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3년 주기로 실시하던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 실태조사'의 새로운 이름이다. 이 글에서는 2021년 조사부터 새롭게 개편한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그 의의를 설명하고자 한다.
2021년도 조사에서 연구진은 결혼과 출산이 더 이상 보편적 생애사건이 아님을 고려하여 비혼과 비출산 및 결혼 제도 내외부의 생활을 함께 파악하고자 하였다. 가족의 형태나 속성에서 전형성을 전제하지 않고 다양성 또는 유연성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조사 방향을 재설정하고 이에 부합하도록 표본을 재설계하였다. 직전 조사까지 조사 대상이 15~49세 기혼 여성이었다면, 2021년도 조사부터 조사 대상은 19~49세 성인 남녀와 그의 배우자 등으로 변경하였고, 미혼자와 기혼자, 남성과 여성을 모두 한 표본으로 통합하였다. 통합 표본을 통하여 청년기부터 가족 구성 과정 전반을 고찰하고, 법률적인 가족 제도 안팎에서 결혼 및 출산과 같은 인구 행동의 이행을 관찰할 수 있도록 조사를 개편하였다.


The 2021 Family and Fertility Survey is a new name for the National Fertility and Family Health and Welfare Survey that had been conducted b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every three years. This article introduces the features that have been newly added to the Survey and explains their significance.
Considering that marriage and childbirth are no longer universal life events, in the 2021 Survey was intended to the understanding life without marriage and children as well as life within marriage. This article was aimed also at grasping the diversity and flexibility of family forms without presupposing the typical attributes of the family.
The 2021 Survey was redirected and its sample was redesigned to match it. The respondents to the previous survey were married women aged 15 to 49, but the 2021 survey takes as its espondents adult men and women aged 19 to 49 and their spouses and single and married people, all integrated into one sample. The survey was reorganized to examine the whole process of family formation from adolescence through the integrated sample, and to observe the implementation of population behaviors such as marriage and childbirth within and outside the system of legal family.

저자 : 변수정 ( Soo-jung Byoun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34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한국의 파트너십(동반자 관계)은 법률혼이 대다수이지만 법적 혼인을 하지 않고 함께 사는 동거 관계도 존재한다. 그동안 관련 조사나 연구에서 전통적으로 사용해 온 혼인 상태 분류는 한국의 파트너십 특성을 주로 법적 혼인 관계로 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동거 관계의 특성은 잘 드러나지 않아 한국 사회의 파트너십을 실질적·포괄적으로 이해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러한 한계와 현실의 파트너십 다양성을 반영하여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에서는 법적 혼인 관계와 동거 관계를 구분해 조사하였다.
이 글은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 결과를 활용하여 혼인 관계와 동거 관계의 특성을 파악하고, 혼인 관계와 동거 관계의 공통점 및 차이점을 몇 가지 측면에서 살펴보며, 한국 사회의 최근 파트너십 특징을 찾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혼인 관계와 동거 관계는 서로 법적으로 구분되면서도 비슷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앞으로 한국 파트너십의 다양성을 분명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현상을 더욱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동거 관계에 대한 정보나 자료가 부족하여 그 규모나 면밀한 실태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향후 관련 통계 및 자료 생성이 중요하다. 또한 법적 테두리에서 벗어나 있는 경우는 보호나 지원에서도 벗어나 있는 환경을 바꾸기 위해 힘써야 할 것이다.


The majority of partnerships in Korea are legal marriages, but there are also cohabitation relationships where two people live together unmarried. Given the diversity in partnerships, 「The National Family and Fertility Survey」 separately investigated marriage and cohabitation.
Due to the marital status classification that has been traditionally used in related surveys and studies, the characteristics of partnerships have been mainly limited to legal marital relationships. As a result, the characteristics of cohabitation relationship are not well revealed, and there is a limit to a practical and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partnerships in Korean society.
The current study explores the characteristics of marriage and cohabitation using the results of 「The National Family and Fertility Survey」, and also examines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marriage and cohabitation in several aspects. Although marriage and cohabitation are legally different from each other, they have similar features.
In order to clearly understand the diversity of partnerships in Korea, it is necessary to accurately figure out the phenomenon. It is important to generate related statistics and data in the future in that at the present it isit is difficult to grasp the situation due to the lack of information or data on the cohabitation. Moreover, there is a need to bring into the social protection system those who have been excluded from it only because they are outside the legal framework.

저자 : 장인수 ( Insu Chang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47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이 글은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출산 행동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고 이를 바탕으로 더욱 심층적인 연구 과제와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임신 결과와 출생아 수는 가구소득과 교육 수준 같은 요인에 의한 집단 간 차이가 있었으며, 자녀 출산에 대한 부부의 의사 결정에서 상대방과 함께 의사 결정을 한다는 응답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난자 또는 정자 냉동 보관 의향은 출산 의향을 나타내는 또 다른 요인이자 만혼의 특성과 무관하지 않음을 보여 주었다. 이 글의 관측 결과는 향후 저출산 대응 정책을 추진할 때 출산 행동과 이를 둘러싼 다양한 요인 간 연관성에 대한 더욱 심층적인 분석이 선결되어야 할 필요성을 시사한다.


This article aimed at providing implications for further research and policy by examining the main characteristics of childbearing behavior using the data of the '2021 Family and Fertility Survey'.
Our results of analysis imply that there are many questions, regarding inequality, rearing of children, and late marriage, to take into consideration in a multifaceted manner for enhancing the effectiveness of policies. That is, we need a more complex analysis of childbearing and its various factors in low-fertility policy responses.

저자 : 김은정 ( Eunjung Kim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8-63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영유아와 초등학생의 돌봄 실태를 분석하였다. 영유아기의 경우, 0세를 대상으로 하는 시설 서비스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공립어린이집뿐만 아니라 국공립유치원에 대한 공급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의 경우에도 학교돌봄이나 마을돌봄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지만, 실제로는 사설학원이나 개별돌봄서비스와 같은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사교육 등 사설 학원 이용을 희망하는 비율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공적 돌봄 서비스에서는 학습적 욕구와 다양한 활동에 대한 욕구를 충분히 반영하여 질 좋은 프로그램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육아와 가사노동에 따른 신체적 고단함으로 인한 어려움이 큰 것으로 조사되어, 적절한 돌봄 서비스를 공급하는 것과 함께 가정 내 양육을 지원하는 정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analyzes the state of care for early childhood and elementary school-age children using data from the 2021 Survey of Family and Fertility. The supply of facility services for 0-year-olds fell short of existing demand. In addition, this study found it necessary to expand the supply of not only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but also national and public kindergartens. In the case of parents of elementary school children, the rate of using other services such as private academies is high even though they wished to use public care services. On the other hand, the percentage of those who wish to use private facilities, such as private education institutions, was quite high. Therefore, public care services need to provide high-quality programs that fully reflect the needs for learning and various activities. Finally as the difficulties in childrearing and physical hardship due to housework were found to be great, it is necessary to expand domestic childcare support along with the provision of appropriate institutional care services.

저자 : 조성호 ( Sungho Cho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4-76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일·생활 균형 관점에서 생활시간 배분 현황을 분석하여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하였다. 육아·가사도 가정에서의 일이라는 관점에서 일, 육아, 가사에 투입하는 시간의 총합을 산출한 결과, 유배우 응답자의 남녀 차이가 무배우 응답자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유배우 여자의 총시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시간 사용에서는 여가, 기타, 필수시간이 비교적 부족하였고, 일·생활 균형의 어려움은 유배우 응답자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2000년대 이후 일·가정 양립 지원 정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어 왔음에도 여전히 유배우 여자의 이중 부담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앞으로 육아와 가사를 하는 부모들이 유연한 시간 구조를 갖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저자 : 최선영 ( Sunyoung Choi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92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50세 미만 성인(19~49세)의 부모와의 동거 비율과 비동거 부모와의 경제적 자원 이전 실태를 통해 가족 내 세대 관계의 특성을 살펴보았다. 또한 최근 증가하는 비혼인구에 주목하여, 비혼 상태인 성인들이 성, 교육 수준, 경제활동 상태 등에 따라 세대 관계가 어떻게 다른지를 살펴보았다. 19~49세 성인의 약 30%가 부모와 함께 살고 있으며, 비혼인 경우 64.1%가 부모와 함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 독립 경험과 시기, 사유 등을 살펴본 결과, 우리 사회에서 부모 집을 떠나는 일은 특정한 연령에 수행해야 할 규범, 즉 성인 이행의 요건이 아니라 결혼, 진학, 취업의 세 가지 사건에 따라 선택적으로 일어나는 일임을 알 수 있다.
비혼인구의 특성별 부모 동거율을 보면, 남성이거나 4년제 대졸 이상이거나 취업 중일 때 부모 동거율이 상대적으로 더 낮게 나타났다. 이는 경제적 자원에 대한 접근성이나 사회문화적 지지 등이 비혼 성인의 부모 동거율(또는 주거 독립 여부)과 관련이 있음을 시사한다.
부모와 동거하지 않는 것이 부모와의 경제적 단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응답자들은 비동거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지원을 받는 것보다 더 높은 비율로 지원을 제공하고 있었으며, 미혼인 경우에도 전일제로 취업한 상태라면 기혼 성인과 마찬가지로 부모에게 경제적 자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is paper examined the proportion of adults under 50 (19-49 years old) living with their parents, and the economic transfers unmarried adults provide to, and receive from their non-coresiding parents. Of the surveyed, 30.1% lived with their parents; 64.1% of unmarried people lived with their parents. Having examined whether, when and why people choose to become housing-independent, this study finds that leaving the parents' home for a home of their own is not an age-specific normative requirement, but a selection dependent on three life events: marriage, higher education, and employment. The rate of coresidence with parents was lower in men and in those with educational attainment of a four-year college degree or higher, and in those in full-time employment. Access to economic resources and sociocultural support are related to unmarried adults' residential independence.
In the relationship with their non-coresiding parents, the respondents were more often transfer providers than they were receivers, and unmarried adults in full-time employment provided financial resources to their parents just like married adults did to theirs.

저자 : 이소영 ( So-young Lee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4-104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재생산건강(reproductive health)은 신체의 건강이라는 보건의료적 차원의 개념에서 사회적 개념으로 확장되어 왔다. 생식건강이라고도 불리는 재생산건강은 권리로서 보장되어야 하는 개념으로 정립되었다. 이 글에서는 2021년 수행된 '가족과 출산 조사'를 통해 생식건강 증상의 경험과 대처, 피임 지식, 피임 방법, 난임 경험 등 임신 전의 생식건강과 관련된 실태를 살펴보고, 인구 정책으로 추진된 재생산건강 정책의 변화와 현황을 살펴보고자 한다. 향후 재생산건강을 지원하는 정책은 개인의 재생산권 보장을 위해 인간으로서 누려야 하는 권리 차원에서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


Reproductive health as a concept has extended from medical care as a means of physical health to a social concept. The prevalent notion now is that reproductive health should be guaranteed as a right. Drawing on the findings of the Family and Fertility Survey conducted in 2021, this article examines Korean women's pre-pregnancy reproductive health status, including reproductive health issues and coping strategies, contraceptive knowledge, contraceptive methods, and infertility experience. Also, the current reproductive health policy and its changes are examined. In the future, policies to support reproductive health should be implemented for the purpose of ensuring individual reproductive rights as human rights.

저자 : 임지영 ( Jiyoung Lim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5-118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이 글은 성역할 가치관과 결혼 및 자녀에 대한 태도를 알아보고 그 정책 함의를 제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하여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수행한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 데이터를 이용하여 성별·연령별·혼인 상태별 성역할 가치관을 분석하고, 결혼과 자녀에 대한 태도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분리하는 전통적 가치관은 점차 사라지고 가족의 상황에 맞게 역할을 통합적으로 담당해야 한다는 새로운 가치관이 확산되고 있었다. 조사 대상자들은 결혼과 출산을 과거에 비해 유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결혼과 출산을 결정할 때에는 경제적·사회적·제도적 요건 모두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결혼과 출산이라는 생애과정 이행에 상당히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었다. 이 결과를 토대로 개인이 결혼이나 출산 등 생애과정 이행을 선택할 때의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understand the current status of gender role values, attitudes toward marriage and children and to suggest its policy implications. The current status of gender role values by gender, age, and marital status and how attitudes toward marriage and childbirth are changing were analyzed using the data from the '2021 The National Family and Fertility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The traditional values gradually disappeared, and a new value that the family role should be played in an integrated manner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the family is spread. The survey respondents thought more flexibly about marriage and childbirth than in the past. However, when deciding on marriage and childbirth, survey respondents responded that economic, social, and institutional requirements were all important. It is understood that they feel burdened in the implimentation of the life course such as marriage and childbirth. Based on the foundings, this paper suggests to create an environment that can reduce the burden when individuals choose to implement the life course such as marriage or childbirth.

저자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0-132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저자 : 조신행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 (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저자 : 김수영 ( Suyoung Kim ) , 김길용 ( Gilyong Kim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22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우리나라는 2005년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비준과 2015년 담뱃세 인상, 금연구역 확대, 담뱃갑에 건강 경고 도입 등 담배규제 정책의 지속적인 강화를 통해 약 20년 전에 비해 성인 남성 흡연율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의 성인 남성 흡연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도 높은 수준이며, 최근 40대 남성, 20대·30대 여성의 흡연율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또한 전자담배 등 신종 담배 시장 확대에 따른 흡연 행태 변화, 코로나19로 인한 금연지원서비스 이용 제한 등 환경 변화를 고려한 적절한 정책적 대응과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향후 정부는 담배의 법적 정의를 개정하여 규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금연구역 확대, 담뱃갑 경고 그림 확대, 무광고 표준 담뱃갑 제도 도입, 담배 성분 규제 및 공개, 담배 진열·광고·판촉 규제 등 기존의 비가격 정책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는 '15년 이후 유지되고 있는 담배에 부과되는 건강증진부담금 등 가격 정책에 대한 추진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여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에서 제시한 흡연율 감소와 건강 형평성 강화라는 국가 목표를 달성하고, 담배의 폐해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여야 한다.

저자 : 고숙자 ( Sukja Ko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3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우리나라에서 흡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2019년 기준 12조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폐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담배가격 정책의 방향과 담배에 부과되는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의 활용 방안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청소년 및 저소득층의 흡연으로 인한 건강 악화와 흡연 관련 질병 비용의 역진성이 큰 문제로 작용하고 있어 담배가격 정책에 대한 논의를 활발히 할 필요가 있으며, 담뱃세 물가연동제도 조속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담배에 부과되는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은 재정건전성을 위해 국민건강증진기금 사업의 경로 의존적 사업 수행에서 탈피하여 전반적으로 효과적ㆍ효율적인 사업 내용으로 재설계할 필요가 있으며, 사업별 지출에 대한 예산 배분의 구조조정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저자 : 임민경 ( Min Kyung Lim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6-47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그간 우리나라의 국가 단위 금연지원서비스는 지속적인 서비스 역량 강화, 제공 범위 확대, 제공 모델 및 채널 다변화 노력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발전 단계의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범 사례로 평가받게 되었으며, 「담배규제기본협약」 제14조의 이행률 역시 높게 평가받고 있다. 금연지원서비스 이용률과 서비스 이용자의 금연 성공률도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고, 다양한 서비스 모델과 프로토콜들이 활용되고 있다. 그간의 성과를 가속화하고 서비스 제공의 효율화를 기하기 위해서는 사업 간의 구체적인 역할 분담과 역할 분담에 따른 서비스 연계 및 공조 방안을 포함하는 포괄 서비스 제공 체계와 운영 모델의 구축, 서비스 이용률 증대와 장기 금연 성공률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성과 평가 방안 마련, 표준화된 서비스 프로토콜 개발 및 적용, 그리고 다른 담배규제 정책 및 사업과의 체계적·지속적 공조 추진 등이 필요하다.

저자 : 이성규 ( Sungkyu Lee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8-60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제9차 총회, COP(Conference of the Parties) 9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계획보다 1년 늦은 2021년 11월 8일부터 13일까지 비대면 회의로 개최되었다. 이번 총회에는 161개 FCTC 당사국이 참여하였고, FCTC 제9조와 10조, 신종 담배 관련 안건들이 중점적으로 논의되었다. 제9조, 10조 이행 가이드라인을 개발 중인 전문가 그룹은 당사국 내에서 제9조, 10조 이행이 부족한 이유로 담배 성분 규제 관련 제9조, 10조에 대한 정책 결정자들의 이해가 부족한 점, 조항 이행에 필요한 예산의 규모가 큰 점, 기술이나 관련 전문가가 부족한 점을 꼽았다. 신종 담배와 관련해서는 WHO 사무국이 궐련형 전자담배(혹은 가열담배)에 대한 연구 결과를 당사국에 보고하였고, 가열담배도 일반 담배와 동일하게 규제해야 하는 점, 가열담배 기기 장치에 대한 규제의 필요성 등이 강조되었다. COP 9은 코로나19 회복과 FCTC 이행에 관한 선언문을 발표하였고,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틈타 이미지 변신과 상업적 이득을 추구하는 담배회사로부터 담배규제 정책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저자 : 박은자 ( Eunja Park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2-73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국민 개개인이 주체가 되어 금연, 절주, 신체활동 실천 등 건강행동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건강행동을 바꿀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 이 글에서는 건강행동을 개선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금전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건강 인센티브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건강행동별로 살펴보고, 본인의 건강행동 개선 의향에 따라 인식에 차이가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2021년 6월 온라인 조사 결과에서 조사에 참여한 남자의 74.9%와 여자의 73.4%가 건강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흡연자, 고위험 음주자의 50% 이상이 금연·절주 계획을 가지고 있었고, 응답자의 약 75%는 신체활동 또는 걷는 시간을 더 늘릴 계획이 있었다. 금연·절주·신체활동 실천 계획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건강 인센티브에 대한 인식이 더 긍정적임을 나타냈다. 건강행동을 바꿀 의향이 있는 사람들에게 건강 인센티브가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나, 다양한 요인이 건강행동 개선에 영향을 미치므로 세밀한 정책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저자 : 최은진 ( Eunjin Choi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4-85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디지털 헬스 리터러시는 자신의 필요에 맞는 건강 정보에 접근하고, 이를 이해하고, 의사 결정을 하여, 건강관리에 활용하는 능력을 포함한다. 우리나라 성인의 디지털 헬스 리터러시 수준을 조사한 결과, 네 영역 모두 적정 수준의 헬스 리터러시와 유의한 상관성이 있었다. 필요한 건강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기 위해 적절한 검색어를 사용하는 것이 쉽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본인이 원하는 정확한 정보를 찾는 것과 정보가 신뢰성이 있는지 판단하는 것이 쉽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가장 낮았다. 주관적 건강 수준이 좋은 집단, 주간 평균 수면의 정도가 충분한 집단, 건강한 식생활 실천과 걷기를 실천하는 집단 등에서 디지털 헬스 리터러시의 평균 점수가 높았다. 건강 증진을 통한 건강 수준 제고를 위해서는 디지털 헬스 리터러시 향상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저자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30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7-103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