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서원학회> 한국서원학보

한국서원학보 update

The Journal of Korean Seowon Studies

  • : 한국서원학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234-8603
  • :
  • :

수록정보
12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5
간행물 제목
12권0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서원의 지식 네트워크 활동의 실제 -상주 도남서원(道南書院)의 시회(詩會)를 중심으로-

저자 : 채광수 ( Chae Gwang-s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4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남서원은 지식 네트워크 활동과 실제를 확인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시회 자료가 현전하는 곳이다.
먼저 도남서원 주도세력의 네트워크 성격을 분석한 결과, 원장을 배출한 상위가문은 부림홍ㆍ안동권ㆍ장수황ㆍ진양정ㆍ풍산류ㆍ흥양이씨 6개 성관이었다. 정경세와의 밀접한 관계성, 남인과 노론이 병존하고 있는 모습, 원장의 높은 소ㆍ대과 합격자와 관직자 비율, 원장을 지낸 다수가 다른 서원의 원장을 중복해 역임하는 일련의 현상들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인적구성을 토대로 낙동강과 도남서원을 무대로 삼은 '임술시단'과 '개별 학자의 문회ㆍ시회' 축으로 지식 네트워크의 활동 양상을 살펴보았다.
전자는 소동파의 적벽놀이를 본받아 1607년부터 1778년까지 이어졌는데, 본고에서는 시회의 출발점인 1607년을 대상으로 도남서원과 관계, 구성원 면면, 선유 경유지, 공동시 창작 등 지식 네트워크의 활동을 탐색해 보았다. 이준이 작성한 공동시 서문에 '간략히 일의 전말을 써서 책머리에 놓아 도남서원에 갈무리해 뒷날이 놀이를 잇는 자의 선구가 되고자 한다'라는 말처럼 이후 도남서원에서는 시회를 통해서 연대와 결속, 나아가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을 견인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후자는 영남학파의 적맥을 계승한 유수의 학자들이 배출된 지역 특성상 首院인 도남서원은 활발한 강학이 전개된 서원으로 꼽힌다. 이중 이만부ㆍ권상일ㆍ정종로의 강학과 어우러진 시회 사례를 주목했다. 이만부는 1697년 상주 이주 직후 도남서원에서 열린 문회와 선유를 경험했고, 1724년 講長의 자격으로 _근사록_ 강회를 주관하였다. 서원 교육에 관심이 남달랐던 권상일은 1723년 원장 신분으로 _심경_강회를 선보였고, 선유를 즐겼다. 1816년 수백명이 참석한 정종로의 도남서원 강회는 특기할 만하며, 강회 후에는 생전 마지막으로 추정되는 시 1수를 남겼다.
이러한 도남서원의 시회 활동을 통해서 서원의 지식 생성과 네트워크 형성, 지식 확산의 과정을 밝힘으로서 서원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판단이 된다.


Donam-seowon is a current place where the valuable social data that may confirm the activities of knowledge network and its actuality.
First of all,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network characteristics of Donam-seowon-led influences, the upper-echelon clans that produced heads of such seowon (a place for scholars to study or holding ritual services) were 6 clans including Burim Hong, Andong Gwon, Jangsu Hwang, Jinyang Jeong, Pungsan Ryu and Heungyang Lee. A series of phenomenon could be confirmed from the following facts: close relationships with politically and economically powerful sectors, appearance of contrasting stance of Namin and Noron (political factions), high ratio of head of seowons in passing minor and major national examinations and working in government positions, and many heads of seowon concurrently serving as the head of seowon for other seowons. This study has taken a look at the activity trends of knowledge network on the foundation of culture and social aspects by 'Imsulsadan' that was mainstay in Nakdong-gang River and Donam-seowon and individual scholars on the basis of such personnel structure. The former had been descended from 1607 to 1778 by accommodating Jeokbyeoknori of Su Dong Po (Chinese poet, writer and philosopher), and under this article, it has sought the activities of knowledge network of relationship with Donam-seowon, aspects of constituents, detouring sites of scholars, creative writing for joint poetry and others from 1607 as the starting point of poetry session. As demonstrated on the introductory statement of the joint poetry that was written by Lee Jun, in pertinent part, 'By writing the brief summary to place in the outline of this book, it is intended to be the pioneer for those who handed down at a later time by placing the same at Donam-seowon', and thereafter, Donam-seowon came up with the solidarity and bonding through poetry session, followed by its starting point to lead the close network structuring.
The later is considered as the seowon where the active study was undertaken in Donam-seowon as the capital of such seowon with its regional feature in advancing numerous famous scholars that were schemed from the influence of the Youngnam academic faction. The attention was paid to the cases of poetry sessions that were harmonized with the studies of Lee Man-bu, Gwon Sang-il and Jeong Jong-ro. After moving to Sangju in 1697, Lee Man-bu experienced literature sessions and encountering of scholars at Donam-seowon, and in 1724, he served led the 『Geunsarok』 study session as the head. Gwon Sang-il who was extremely interested in the seowon education held the 『Simgyeong』 study session as the head of seowon in 1723 and he enjoyed the scholars. In 1816, the Donam-seowon study session of Jeong Jong-ro with the attendance of several hundreds of audience was worth of special attention, and after the study session, he left a piece of poem that is presumed to be his last one.
Through such poetry session activities of Donam-seowon, this article displays the knowledge generation, network formation and process of knowledge dispersion by seowon with significant implication to demonstrate the diversified aspects of seowon.

KCI후보

2陶山書院 刻板活動 硏究

저자 : 裵賢淑 ( Pae Hyon-suk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126 (7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종 38(1543)년 풍기에 백운동서원이 건립된 후 서원에서 처음으로 서적을 각판한 것은 선조 7(1574)년 鄭逑가 성주의 川谷書院에서 각판한 『薛文淸公讀書錄(要語)』이었다. 이후 각지 서원에서 각판하였는데, 그 가운데 도산서원은 講學, 藏修, 藏書, 刻板에 있어서 그 영향력이 전국적이었다. 본고에서는 도산서원에서 각판한 서적에 대해서 개략적으로나마 그 흐름을 살펴보았다.
도산서원에서 최초로 각판한 서적은 선조 9(1576)년 각판한 『宋季元明理學通錄』 이다. 마지막 각판본은 1924년의 『吾家山志』이다. 도산서원 각판과 관련있는 서적은 26종이었다. 그중 16세기 각판은 3종, 17세기에는 8종, 18세기 8종, 19세기 3종, 20세기초 4종이다. 조선 후기 학술이 가장 발달했던 17~18세기에 가장 많은 서적을 간행하였으며, 이는 서원의 흥성이 조선 문예의 흥성과 궤를 같이 한 것으로 보인다. 도산서원에서 초각한 서적은 16종 61%, 초각·중각한 서적은 1종, 초각·중각·삼각한 서적도 1종이다. 도산서원에서 중각한 서적은 4종, 중각·삼각한 서적은 3종이다. 九刊本을 각판한 서적은 『朱子書節要』1종이다. 따라서 도산서원에서 초각한 서적이 중심인 것을 볼 수 있다.
도산서원의 주향자인 퇴계의 저작은 10종 38%, 퇴계 일문의 저작은 6종 23%, 퇴계학파와 관련이 있는 저작은 6종 23%였다. 퇴계와의 관련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제에 있어서는 경부서적 2종, 사부서적 5종, 자부서적 4종, 집부서적 15종 57%이다. 집부서적이 압도적으로 많다. 유가류 서적을 중심으로 각판했지만, 강학과는 직접적으로 관계없는 서적이 주류였음도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서원에서는 강학과 관련 있는 서적의 간행이 거의 없다할 정도인 반면, 도산서원에서 판각한 서적에는 강학과 관련 있는 서적도 상당수 있는 점은 한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도산서원에서 각판한 서적은 23종이고, 藏板한 판목은 3종이었다. 장판본인 『嶠南賓興錄』은 경상감영이 주관해 각판했고, 『松齋先生文集』은 충주목에서 각판했으며, 『退溪先生自省錄』은 나주목에서 각판한 것인데, 도산서원에 옮겨 장치한 것이다. 또 도산서원 각판본으로 서원에 수장되어 있던 판목이 후에 당해 종가로 반출된 판목은 『溪巖先生文集』, 『近始齋文集』, 『聾巖先生文集』, 『雲巖逸稿』의 4종이다. 『經書釋義』의 판목은 전혀 행방을 알 수 없다. 따라서 도산서원에 장치되어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된 책판은 21종이다.
낙장 없이 전체 판목이 전래되고 있는 책판은 『嶠南賓興錄』을 위시하여 12종이다. 가장 많은 책판이 남아 있지만, 결판도 많은 판목은 『退溪先生文集』이다. 『溪巖先生文集』, 『古鏡重磨方』, 『溫溪先生逸稿』, 『朱子書節要』는 1판이 부족하다.
또한 간행의 전말도 기록해두었는바 『退溪先生文集』의 보각과 중각시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先生文集改刊日記》와 《退溪先生文集重刊時日記》, 『陶山及門諸賢錄』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及門錄營刊時日記》, 퇴계의 숙부 송재 이우의 문집 간행시의 기록인 《先祖松齋先生文集重刊時記事》, 이이순의 문집 『後溪集』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先祖文集刊役時日記》의 5종이 확인되고 있다. 이들 5종을 통해 책판의 간행논의 과정·인적인 구성·원고 교정·경비의 규모, 경비 마련과 결산·판재마련·장인 동원·각판, 인출, 장황의 제작 과정·간본의 반질 등에 대해 알 수 있다. 그 간행과정과 당시의 경제사정까지 알 수 있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도산서원의 각판을 통해 도산서원은 학문적인 면에서도 선도적인 기능을 하였으며, 서적 간행에 있어서도 선도적인 기능을 한 것이 증명되었다.


Seowon began originally as an educational institute for Ganghak (mastering of study and researching) and Jangsu(reading books and striving in studying). In order to achieve this objective, students had to read books and think over and over again. At that time, books were published mainly by xylographic prints, or woodcuts in the private sector.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publications by Tosan Seowon that has worshiped Yi Hwang and analyze their characteristics. The woodblocks of a total of 26 titles were investigated. The bibliographies of these publications are described in detail. An analysis of these found the following characteristics :
First, whole story of publication for 5 titles were passed down. They are 『Seonjo Munjib Gae-gan Ilgi』, 『Toegye Seonsaeng Munjib Jung-gansi Ilgi』, 『Geubmunrog Young-gansi Ilgi』, 『Seonjo Songjae Seonsaeng Munjib Jung-gansi Gisa』, 『Seonjo Munjib Gan-yeogsi Ilgi』. In these books were recorded that a process of consultation for engraving of woodblocks, composition of a commission, manuscript proofreading, raise operation expenses and scale, the closing account, prepare printing block, artisans participated, engraving on wood blocks, print process, binding, distribution of printed books.
Second, there was not published during Yi Hwang's lifetime. And the period when the woodblocks were made was from the late in the 16th century to the early 20th century. The first woodcuts was 『Song-gye Wonmyung Lihag Tongrog』 in the year 1576. The last woodcuts was 『O-gasanji』 in the year 1924. 3 editions were published in the 16th century, 8 editions were published in the 17th century, 8 editions were published in the 18th century, 3 editions were published in the 19th century, 4 editions were published in the 20th century. The first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16 titles. The first and second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1 title. The first, second and third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1 title. The second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4 titles. The second and third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3 titles. The 9th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were 1 title, 『Jujaseo Jeolyo』. Thus, we can see the first edition engraved by Tosan Seowon is majority.
Third, as the authors were all directly or indirectly related to Toegye shrined by the Seowon. Works written by Toegye Yi Hwang were 10 titles(38%). Toegye's family were 6 titles(23%). Toegye school, descendents and disciple were 6 titles.
Forth, Examined these publications by subjects. The large parts of the publications, 15 titles(57%) belong to the class of Collection of Works. Next 5 titles belong to the class of History. Next 4 titles belong to the class of Fellow Philosophers and Scholars. Lastly, 2 titles are in the class of Scriptures of Confucianism. Most of titles were not connected with Ganghak(mastering of study and researching).
Fifth, All of the above mentioned titles were published from woodblocks. All of them were stored by Tosan Seowon. Among them 3 titles were engraved by another place and brought from another place. And 4 titles were engraved by Tosan Seowon and were transferred to another place. 21 titles among 26 titles were wholly stored in Tosan Seowon. Only 1 title, 『Gyeongseo Seog-eui』 were wholly lost.
Tosan Seowon functioned as the leading authority for Ganghak, Jangsu and Collection of books. And functioned as the leading authority for publication of books.

KCI후보

3조선시대 학파의 '도통' 의식과 서원의 확산 -16세기 후반~17세기 전반 퇴계학파를 중심으로-

저자 : 이광우 ( Yi Gwang-w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180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6세기 후반~17세기 전반 학파의 '도통' 의식이 서원 확산에 끼친 영향을 영남 지역 退溪學派를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영남은 사림의 淵藪로서 이른 시기부터 서원이 활발하게 설립되었다. 특히 재야 南人의 거점으로 그들의 집단적 '도통' 의식이 구현된 퇴계학파 계열의 서원이 다수 설립된 지역이다. 그밖에도 붕당정치에 따른 정치적 부침 속에 南溟學派와 栗谷學派 계열의 서원도 공존하였기에 개별 서원의 학파적 성격에 대한 연구도 적지 않게 진행되었다. 즉, 영남 서원은 교육ㆍ교화 공간이라는 본연의 성격보다 특정 학맥의 구심점 또는 黨派의 공론처라는 성격이 어느 지역 보다 두드러지게 나타나, '도통' 의식의 전개에 따른 서원 설립 양상을 살펴보는데 좋은 사례가 된다. 특히 16세기 후반부터 17세기 전반까지 퇴계학파가 분화되는 가운데, 月川 趙穆, 西厓 柳成龍, 寒岡 鄭逑 등 퇴계의 高弟로부터 이어지는 再傳 문인 집단은 퇴계학파의 '도통'을 자신들에게 귀결시키기 위하여 경쟁적으로 서원을 설립하였다. 이러한 양상은 서원이 '도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편으로는 학문적 계보가 권력이 되던 조선후기 사회에서 각 학파의 '도통' 의식이 서원 남설의 단초가 되었음을 알 수 있게 해준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take a look at the influence of the 'Dotong' of the academic faction with the expansion of seowon from the later period of 16C to the first part of 17C with the focus on Toegye School in the Yeongnam region. Yeongnam was the hub site of scholars where many seowons were established actively during the period ranging from the early period. In particular, with Namin(南人) as the focal point, this is the region where a number of seowon was established by Toegye School that realized the ideals of 'Dotong'. Furthermore, with the shift s in political situations due to the practice of factional politics, there were seowons stemming from Nammyeong(南冥) School and Yulgok(栗谷) School that there were a s ignificant number of st udies on the charact erist ics of individual seowon for academic factions. Namely, Yeongnam Seowon showed more conspicuously features over other regions regarding its characteristics in focal point of specific academic lines or processing of public opinions of political factions rather than its innate characteristics as the space of educat ion and edificat ion, and therefore, it has been a great case to take a look at the t rend of establishing seowons following the deployment of the ideals of 'Dotong'. While Toegye School was divided from the later 16C to first half of 1 7C in p art icular, the re-conveyance of group of educated scholars continued from the pupils of Toegye, including Wolcheon(月川) Cho Mok(趙穆), Seoaw(西厓) Ryu Seong-ryong(柳成龍), Hangang(寒岡) Jeong Gu(鄭逑) and others, competitively established seowons in order to conclude the ideals of 'Dotong' from Toegye School to themselves. Such a trend demonstrates that seowons have firmly established as the core site of 'Dotong'. On the other hand, in the later period of Joseon society when the academic hierarchy was directly correlated to the power, the ideals of 'Dotong' of each academic faction, it is shown that it was the beginning of the wide expansion of seowon.

KCI후보

4한국 서원 장서의 구축과 관리 제도의 변화

저자 : 이병훈 ( Lee Byoung-hoon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1-239 (5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 서원의 도서관적 기능을 장서 구축과 관리라는 측면에서 살펴본 것이다. 한국 서원 장서는 기증, 구매, 출판 등의 방법에 의해 구축되었다. 서원별ㆍ시기별로 차이는 나지만 장서의 토대를 형성한 것은 국가에서 내려준 내사본과 지방관, 후손, 문인들의 기증본이었다. 초창기 서원 운영과 관련하여 이들 서적의 기증은 서원 재정을 크게 경감시켜 주었다. 또한 당시 기증된 도서는 원규에 명시된 대로 유생들의 교육에 필수적인 경전과 사서, 성리서 등이 대부분이었다. 17세기중반이후부터 국가에 의한 반질보다는 지방관 개인내지 여타 서원ㆍ문중에서의 서적 기증이 증가하였다. 이외에도 상호교환 내지 등서(필사)를 통한 서적 구비도 보인다. 한편 구매를 통한 서적 구입은 초창기 서원 이래로 서원 장서를 구성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이었다. 또한 각 서원에서 필요로 하는 서적을 갖출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히 활용되었다. 하지만 서적의 구입은 구매처의 제한과 비용 부담으로 인해 대량 구매는 어려웠으며, 원하는 서적을 구매하지 못하기도 했다. 그래서 비용 부담이 적은 인출이나 필사, 교환을 통한 방법도 선호되었다. 출판을 통한 장서 구비는 제향인의 위상과 서원의 경제력에 따라 차이가 났다. 그래서 서원에서의 출판은 각 지역의 거점 서원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18세기 이후에는 제향인의 후손과 문인의 문집을 서원에서 간행함으로써 혈연적, 사회적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서원의 사회적 위상을 유지하고자 했다.
이렇게 수집된 장서와 제작된 책판들을 관리하는 것도 서원의 주요 업무 중 하나였다. 서원은 서적을 장서각ㆍ어서각 등에 보관하였다. 이중에서 서원에서도 특별히 중요하게 여기는 책들은 별도의 상자에 보관하였다. 책판은 속사에 보관하거나, 장판각 등을 건립하여 보관하였다. 수많은 장서는 서원 교육뿐만 아니라 서원의 위상을 알리는데도 주요했다. 대부분의 서원은 원규로서 정기적 점검과 서책의 반출을 금지하였다. 하지만 18세기 이래로 서원의 재정이 어려워지고 많은 원사가 건립되면서 서원 운영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지방관과 후손가 및 일부 유력 가문들의 서적대여 요청을 들어주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서적대여를 단속하고, 관리를 강화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그래서 서적 반출을 막기 어렵다는 현실을 반영하여 서적을 대여하는 규정을 개정하되, 서적의 분실ㆍ훼손에 대한 책임을 명확히 하였다. 이상과 같이 한국의 서원은 16세기 이래로 오랜 세월에 걸쳐 다양한 방법으로 장서를 축적해 왔으며, 향촌의 지식인들은 서원을 이용하면서 지식을 습득ㆍ보급해 나갔다. 이 과정에서 서원은 사회적 연결망을 구축ㆍ확대하는 한편, 그것을 통해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교육기관이자, 공론 형성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The collection of seowon in Korea was built by donation, purchase, and publication. Although there are differences by seowon and period, the foundation of the collection was formed by internal copies issued by the government and copies donated by local officials, descendants and writers. In connection with the operation of the early seowon, the donation of these books greatly reduced the seowon's finances. Also, most of the books donated at that time were scriptures, librarians, and neo-confucian book, which were essential for the education of Confucian scholars as specified in the original rules. From the middle of the 17th century onwards, the donation of books from individual local government officials or other seowons and families increased rather than banjil by the state. In addition to this, the provision of books through mutual exchange or transcripts is also shown.
On the other hand, purchasing books through purchase has been the most common way to organize a collection of seowon since the early days of seowon. In addition, it was continuously used in that it was possible to obtain the necessary books for each seowon. In fact, most seowon had to have their own collections since their establishment. The collection of collections through donation and visitation corresponds to some special vows. However, it was difficult to purchase books in bulk due to the restrictions and cost burden of the place of purchase, and some were unable to purchase the books they wanted. Therefore, methods such as withdrawals, transcriptions, and exchanges, which are less costly, were preferred. However, since the 18th century, most of the seowon lost their educational function due to financial deterioration, and many seowon did not even have a collection. The availability of collections through publication differed according to the status of the jehyangin and the economic power of the seowon. Therefore, the publication of the seowon was carried out centering on the base seowon in each region. Most of the books published in Seowon are the collections and books of Jehyangin.
One of the main tasks of the seowon was to manage the books collected in this way and the bookshelves produced. In the seowon, books were stored in Jangseogak and Seogak, etc., covered with bookcases. In addition, manuscripts and documents generated during the operation of the seowon were stored separately according to their characteristics. Among them, the books considered particularly important in the seowon were kept in separate boxes. Bookboards were stored in the Jangpangak.
Most of the seowons wongyu, and regular inspections and taking out of books were prohibited. However, since the 18th century, as the finances of the seowon became difficult and many seowons were built, they had to comply with the book rental requests of local officials, descendants, and some influential families who directly affect the operation of the seowon. In response, Wanmun and Wanui were enacted to crack down on book rental and strengthen management, but to no avail. Therefore, reflecting the reality that it is difficult to prevent books from being taken out, the regulations for lending books were revised, but responsibility for loss or damage of books was clarified.
As such, Korean seowon have accumulated collections in various ways over a long period of time since the 16th century, and intellectuals in rural areas acquired and disseminated knowledge while using seowons. In addition to this library role, Jehyangin's books were transmitted and spread by publishing and disseminating his books. In the process of book plate production and book dissemination, seowon was able to establish and expand social networks, and through it, it was able to establish itself as an educational institution representing the region and an institution for forming public opinion.

KCI후보

519세기말 서원 강회를 통한 학파의 분화와 학설의 형성과정 -주리사상을 중심으로-

저자 : 정순우 ( Chung Soon-w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1-26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19말 조선의 강회(講會)가 사상의 분화(分化) 과정에 어떤 역할을 담당하였는지를 주리(主理) 철학의 흐름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한주(寒洲) 이진상(李震相)이 제기한 심즉리(心卽理) 이론은 그의 사상적 모태 역할을 하였던 퇴계학파(退溪學派)로부터 맹렬한 비판에 직면하였다. 이러한 미묘한 시점에 열린 산천재(山天齋) 강회(講會)는 한주 이진상의 주리론이 과연 남명학파(南冥學派)와 노사학파(蘆沙學派)의 중심부로 무난하게 진입할 수 있는지를 알려 주는 흥미로운 사례이다. 이 모임은 사상사적으로 중대한 의미를 지닌다. 이 모임에 주빈으로 참가한 박만성(朴晩醒)의 경우 이진상이 해설한 태극도설(太極圖說)과 심설(心說)에 대해 본격적인 비판을 제기하였다. 반면 조성가(趙性家)와의 토론은 이진상이 노사학파(蘆沙學派)와의 만남을 구체화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특히 이 강회에 참여하였던 후산(后山) 허유(許愈)는 스승인 이진상의 학설을 경상우도(慶尙右道) 지역에 뿌리내리고, 그의 사상을 남명 학파와 노사 학파 내부에 전달하는데 특별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어서 열린 선석사(禪石寺) 강회는 그 동안 퇴계 학파의 강력한 영향권 내에 경상우도 지역의 학문적 지형도(地形圖)가 재편되는 첫 단서를 보여 준다. 도산서원(陶山書院)의 원장(院長)을 역임하였던 이종기(李種杞)가 퇴계의 전통적인 학설을 대변하였다면, 장복추(張福樞)는 퇴계학과는 사상적 성향을 달리하고 있던 여헌(旅軒) 학파의 주리론을 표방하였고, 이진상의 심즉리(心卽理) 설은 주리론의 또 다른 분화과정을 제시해 주고 있었던 것이다. 선석사(禪石寺)의 강회는 영남(嶺南) 주리론의 분화과정을 잘 알려 준다. 한편 도산서원(陶山書院)의 학자들이 주관한 오천강회(浯川講會)는 퇴계의 주리철학이 이진상의 학설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정치적 당파의 색깔을 뛰어 넘어 퇴계학파의 주리론(主理論)과 사상적 흐름을 공유하는 화서(華西) 학파의 장담강회(長潭講會)는 주리철학이 서양을 배척하는 척양(斥洋)의 논리로 전환하는 과정을 드러낸다. 이렇게 19세기 말 각각의 지역에서 진행되었던 강회는 서로 다른 이념적 지평을 유지하면서도, 상호간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새로운 시대정신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과 공감의 장이었음을 알 수 있다.


This thesis examines the role of Ganghoe(講會) in the late 19th century in the process of differentiation of ideas, focusing on the flow of Chu-li(主理) philosophy. The theory of simjeonri(心卽理) proposed by Han Ju(寒洲) Jinsang Lee(李震相) faced fierce criticism from the Toegye School (退溪学派), which served as the birthplace of his ideology. The Sancheonjae(山天齋) lecture(講會), held at such a delicate point, is a lecture that shows whether Hanju Lee Jinsang's theory of Chu-li(主理) can safely enter the center of the Nammyung(南冥) school and the Nosa(蘆沙) school. Although this meeting had a very peaceful atmosphere on the surface, it can be seen that there was a major conflict in ideology. In the case of Park Man-seong (朴晩醒), who participated in this meeting as a guest, he raised a full-fledged critique of the Taegeukdo theory(太極圖說) and the heart-seol (心說) explained by Jinsang Lee. On the other hand, the discussion with Seong-ga Cho(趙性家) provided an opportunity to materialize Lee Jin-sang's meeting with the Nosa School. In particular, Husan(后山) Huo Yu (許愈), who participated in this lecture, took a special role in establishing his teacher Jin-sang Lee's doctrine in the Gyeongsang-u-do province and transmitting his ideas to the Nammyung School and the Nosa School.
The lecture at Seonseoksa(禪石寺) Temple, which was held next, shows the first clue to the reorganization of the academic topographical map of Gyeongsang-Udo(慶尙右道), which had been within the strong influence of the Toegye School. Lee Jong-gi(李種杞), who served as the director of Dosanseowon (陶山書院), consistently represented the traditional doctrine of Toegye(退溪). In the case of Jang Bok-chu(張福樞), he argued for the Chu-li theory of the Yeoheon(旅軒) school, which had a different ideological inclination from the Toegye School. Now, Jinsang Lee's theory of Simjeonri(心卽理) became a clear sign suggesting another differentiation process of Chu-li theory. The lecture at Seonseoksa Temple contained the process of eruption of Chu-li thought in Yeongnam(嶺南) province.
Meanwhile, the Ocheon Ganghoe(浯川講會) organized by the scholars of Dosanseowon(陶山書院) tells how Toegye's Chu-li philosophy responds to the theory of Lee Jin-sang. And the Jangdamganghoe(長潭講會) of the Hwaseo(華西) School, which shared the ideological flow with the Chu-li philosophy of the Toegye School beyond the color of political factions, turned the Chu-li philosophy into a logic that rejected Western ideology and culture. As described above, it can be seen that the lectures held in each region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were a forum for discussion and sympathy to seek a new spirit of the times while maintaining different ideological horizons and mutually influencing each other.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후보

1서원의 지식 네트워크 활동의 실제 -상주 도남서원(道南書院)의 시회(詩會)를 중심으로-

저자 : 채광수 ( Chae Gwang-s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4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남서원은 지식 네트워크 활동과 실제를 확인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시회 자료가 현전하는 곳이다.
먼저 도남서원 주도세력의 네트워크 성격을 분석한 결과, 원장을 배출한 상위가문은 부림홍ㆍ안동권ㆍ장수황ㆍ진양정ㆍ풍산류ㆍ흥양이씨 6개 성관이었다. 정경세와의 밀접한 관계성, 남인과 노론이 병존하고 있는 모습, 원장의 높은 소ㆍ대과 합격자와 관직자 비율, 원장을 지낸 다수가 다른 서원의 원장을 중복해 역임하는 일련의 현상들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인적구성을 토대로 낙동강과 도남서원을 무대로 삼은 '임술시단'과 '개별 학자의 문회ㆍ시회' 축으로 지식 네트워크의 활동 양상을 살펴보았다.
전자는 소동파의 적벽놀이를 본받아 1607년부터 1778년까지 이어졌는데, 본고에서는 시회의 출발점인 1607년을 대상으로 도남서원과 관계, 구성원 면면, 선유 경유지, 공동시 창작 등 지식 네트워크의 활동을 탐색해 보았다. 이준이 작성한 공동시 서문에 '간략히 일의 전말을 써서 책머리에 놓아 도남서원에 갈무리해 뒷날이 놀이를 잇는 자의 선구가 되고자 한다'라는 말처럼 이후 도남서원에서는 시회를 통해서 연대와 결속, 나아가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을 견인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후자는 영남학파의 적맥을 계승한 유수의 학자들이 배출된 지역 특성상 首院인 도남서원은 활발한 강학이 전개된 서원으로 꼽힌다. 이중 이만부ㆍ권상일ㆍ정종로의 강학과 어우러진 시회 사례를 주목했다. 이만부는 1697년 상주 이주 직후 도남서원에서 열린 문회와 선유를 경험했고, 1724년 講長의 자격으로 _근사록_ 강회를 주관하였다. 서원 교육에 관심이 남달랐던 권상일은 1723년 원장 신분으로 _심경_강회를 선보였고, 선유를 즐겼다. 1816년 수백명이 참석한 정종로의 도남서원 강회는 특기할 만하며, 강회 후에는 생전 마지막으로 추정되는 시 1수를 남겼다.
이러한 도남서원의 시회 활동을 통해서 서원의 지식 생성과 네트워크 형성, 지식 확산의 과정을 밝힘으로서 서원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판단이 된다.

KCI후보

2陶山書院 刻板活動 硏究

저자 : 裵賢淑 ( Pae Hyon-suk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126 (7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종 38(1543)년 풍기에 백운동서원이 건립된 후 서원에서 처음으로 서적을 각판한 것은 선조 7(1574)년 鄭逑가 성주의 川谷書院에서 각판한 『薛文淸公讀書錄(要語)』이었다. 이후 각지 서원에서 각판하였는데, 그 가운데 도산서원은 講學, 藏修, 藏書, 刻板에 있어서 그 영향력이 전국적이었다. 본고에서는 도산서원에서 각판한 서적에 대해서 개략적으로나마 그 흐름을 살펴보았다.
도산서원에서 최초로 각판한 서적은 선조 9(1576)년 각판한 『宋季元明理學通錄』 이다. 마지막 각판본은 1924년의 『吾家山志』이다. 도산서원 각판과 관련있는 서적은 26종이었다. 그중 16세기 각판은 3종, 17세기에는 8종, 18세기 8종, 19세기 3종, 20세기초 4종이다. 조선 후기 학술이 가장 발달했던 17~18세기에 가장 많은 서적을 간행하였으며, 이는 서원의 흥성이 조선 문예의 흥성과 궤를 같이 한 것으로 보인다. 도산서원에서 초각한 서적은 16종 61%, 초각·중각한 서적은 1종, 초각·중각·삼각한 서적도 1종이다. 도산서원에서 중각한 서적은 4종, 중각·삼각한 서적은 3종이다. 九刊本을 각판한 서적은 『朱子書節要』1종이다. 따라서 도산서원에서 초각한 서적이 중심인 것을 볼 수 있다.
도산서원의 주향자인 퇴계의 저작은 10종 38%, 퇴계 일문의 저작은 6종 23%, 퇴계학파와 관련이 있는 저작은 6종 23%였다. 퇴계와의 관련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제에 있어서는 경부서적 2종, 사부서적 5종, 자부서적 4종, 집부서적 15종 57%이다. 집부서적이 압도적으로 많다. 유가류 서적을 중심으로 각판했지만, 강학과는 직접적으로 관계없는 서적이 주류였음도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서원에서는 강학과 관련 있는 서적의 간행이 거의 없다할 정도인 반면, 도산서원에서 판각한 서적에는 강학과 관련 있는 서적도 상당수 있는 점은 한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도산서원에서 각판한 서적은 23종이고, 藏板한 판목은 3종이었다. 장판본인 『嶠南賓興錄』은 경상감영이 주관해 각판했고, 『松齋先生文集』은 충주목에서 각판했으며, 『退溪先生自省錄』은 나주목에서 각판한 것인데, 도산서원에 옮겨 장치한 것이다. 또 도산서원 각판본으로 서원에 수장되어 있던 판목이 후에 당해 종가로 반출된 판목은 『溪巖先生文集』, 『近始齋文集』, 『聾巖先生文集』, 『雲巖逸稿』의 4종이다. 『經書釋義』의 판목은 전혀 행방을 알 수 없다. 따라서 도산서원에 장치되어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된 책판은 21종이다.
낙장 없이 전체 판목이 전래되고 있는 책판은 『嶠南賓興錄』을 위시하여 12종이다. 가장 많은 책판이 남아 있지만, 결판도 많은 판목은 『退溪先生文集』이다. 『溪巖先生文集』, 『古鏡重磨方』, 『溫溪先生逸稿』, 『朱子書節要』는 1판이 부족하다.
또한 간행의 전말도 기록해두었는바 『退溪先生文集』의 보각과 중각시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先生文集改刊日記》와 《退溪先生文集重刊時日記》, 『陶山及門諸賢錄』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及門錄營刊時日記》, 퇴계의 숙부 송재 이우의 문집 간행시의 기록인 《先祖松齋先生文集重刊時記事》, 이이순의 문집 『後溪集』의 간행과정을 기록한 《先祖文集刊役時日記》의 5종이 확인되고 있다. 이들 5종을 통해 책판의 간행논의 과정·인적인 구성·원고 교정·경비의 규모, 경비 마련과 결산·판재마련·장인 동원·각판, 인출, 장황의 제작 과정·간본의 반질 등에 대해 알 수 있다. 그 간행과정과 당시의 경제사정까지 알 수 있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도산서원의 각판을 통해 도산서원은 학문적인 면에서도 선도적인 기능을 하였으며, 서적 간행에 있어서도 선도적인 기능을 한 것이 증명되었다.

KCI후보

3조선시대 학파의 '도통' 의식과 서원의 확산 -16세기 후반~17세기 전반 퇴계학파를 중심으로-

저자 : 이광우 ( Yi Gwang-w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180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6세기 후반~17세기 전반 학파의 '도통' 의식이 서원 확산에 끼친 영향을 영남 지역 退溪學派를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영남은 사림의 淵藪로서 이른 시기부터 서원이 활발하게 설립되었다. 특히 재야 南人의 거점으로 그들의 집단적 '도통' 의식이 구현된 퇴계학파 계열의 서원이 다수 설립된 지역이다. 그밖에도 붕당정치에 따른 정치적 부침 속에 南溟學派와 栗谷學派 계열의 서원도 공존하였기에 개별 서원의 학파적 성격에 대한 연구도 적지 않게 진행되었다. 즉, 영남 서원은 교육ㆍ교화 공간이라는 본연의 성격보다 특정 학맥의 구심점 또는 黨派의 공론처라는 성격이 어느 지역 보다 두드러지게 나타나, '도통' 의식의 전개에 따른 서원 설립 양상을 살펴보는데 좋은 사례가 된다. 특히 16세기 후반부터 17세기 전반까지 퇴계학파가 분화되는 가운데, 月川 趙穆, 西厓 柳成龍, 寒岡 鄭逑 등 퇴계의 高弟로부터 이어지는 再傳 문인 집단은 퇴계학파의 '도통'을 자신들에게 귀결시키기 위하여 경쟁적으로 서원을 설립하였다. 이러한 양상은 서원이 '도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편으로는 학문적 계보가 권력이 되던 조선후기 사회에서 각 학파의 '도통' 의식이 서원 남설의 단초가 되었음을 알 수 있게 해준다.

KCI후보

4한국 서원 장서의 구축과 관리 제도의 변화

저자 : 이병훈 ( Lee Byoung-hoon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1-239 (5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 서원의 도서관적 기능을 장서 구축과 관리라는 측면에서 살펴본 것이다. 한국 서원 장서는 기증, 구매, 출판 등의 방법에 의해 구축되었다. 서원별ㆍ시기별로 차이는 나지만 장서의 토대를 형성한 것은 국가에서 내려준 내사본과 지방관, 후손, 문인들의 기증본이었다. 초창기 서원 운영과 관련하여 이들 서적의 기증은 서원 재정을 크게 경감시켜 주었다. 또한 당시 기증된 도서는 원규에 명시된 대로 유생들의 교육에 필수적인 경전과 사서, 성리서 등이 대부분이었다. 17세기중반이후부터 국가에 의한 반질보다는 지방관 개인내지 여타 서원ㆍ문중에서의 서적 기증이 증가하였다. 이외에도 상호교환 내지 등서(필사)를 통한 서적 구비도 보인다. 한편 구매를 통한 서적 구입은 초창기 서원 이래로 서원 장서를 구성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이었다. 또한 각 서원에서 필요로 하는 서적을 갖출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히 활용되었다. 하지만 서적의 구입은 구매처의 제한과 비용 부담으로 인해 대량 구매는 어려웠으며, 원하는 서적을 구매하지 못하기도 했다. 그래서 비용 부담이 적은 인출이나 필사, 교환을 통한 방법도 선호되었다. 출판을 통한 장서 구비는 제향인의 위상과 서원의 경제력에 따라 차이가 났다. 그래서 서원에서의 출판은 각 지역의 거점 서원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18세기 이후에는 제향인의 후손과 문인의 문집을 서원에서 간행함으로써 혈연적, 사회적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서원의 사회적 위상을 유지하고자 했다.
이렇게 수집된 장서와 제작된 책판들을 관리하는 것도 서원의 주요 업무 중 하나였다. 서원은 서적을 장서각ㆍ어서각 등에 보관하였다. 이중에서 서원에서도 특별히 중요하게 여기는 책들은 별도의 상자에 보관하였다. 책판은 속사에 보관하거나, 장판각 등을 건립하여 보관하였다. 수많은 장서는 서원 교육뿐만 아니라 서원의 위상을 알리는데도 주요했다. 대부분의 서원은 원규로서 정기적 점검과 서책의 반출을 금지하였다. 하지만 18세기 이래로 서원의 재정이 어려워지고 많은 원사가 건립되면서 서원 운영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지방관과 후손가 및 일부 유력 가문들의 서적대여 요청을 들어주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서적대여를 단속하고, 관리를 강화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그래서 서적 반출을 막기 어렵다는 현실을 반영하여 서적을 대여하는 규정을 개정하되, 서적의 분실ㆍ훼손에 대한 책임을 명확히 하였다. 이상과 같이 한국의 서원은 16세기 이래로 오랜 세월에 걸쳐 다양한 방법으로 장서를 축적해 왔으며, 향촌의 지식인들은 서원을 이용하면서 지식을 습득ㆍ보급해 나갔다. 이 과정에서 서원은 사회적 연결망을 구축ㆍ확대하는 한편, 그것을 통해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교육기관이자, 공론 형성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KCI후보

519세기말 서원 강회를 통한 학파의 분화와 학설의 형성과정 -주리사상을 중심으로-

저자 : 정순우 ( Chung Soon-w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1-26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19말 조선의 강회(講會)가 사상의 분화(分化) 과정에 어떤 역할을 담당하였는지를 주리(主理) 철학의 흐름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한주(寒洲) 이진상(李震相)이 제기한 심즉리(心卽理) 이론은 그의 사상적 모태 역할을 하였던 퇴계학파(退溪學派)로부터 맹렬한 비판에 직면하였다. 이러한 미묘한 시점에 열린 산천재(山天齋) 강회(講會)는 한주 이진상의 주리론이 과연 남명학파(南冥學派)와 노사학파(蘆沙學派)의 중심부로 무난하게 진입할 수 있는지를 알려 주는 흥미로운 사례이다. 이 모임은 사상사적으로 중대한 의미를 지닌다. 이 모임에 주빈으로 참가한 박만성(朴晩醒)의 경우 이진상이 해설한 태극도설(太極圖說)과 심설(心說)에 대해 본격적인 비판을 제기하였다. 반면 조성가(趙性家)와의 토론은 이진상이 노사학파(蘆沙學派)와의 만남을 구체화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특히 이 강회에 참여하였던 후산(后山) 허유(許愈)는 스승인 이진상의 학설을 경상우도(慶尙右道) 지역에 뿌리내리고, 그의 사상을 남명 학파와 노사 학파 내부에 전달하는데 특별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어서 열린 선석사(禪石寺) 강회는 그 동안 퇴계 학파의 강력한 영향권 내에 경상우도 지역의 학문적 지형도(地形圖)가 재편되는 첫 단서를 보여 준다. 도산서원(陶山書院)의 원장(院長)을 역임하였던 이종기(李種杞)가 퇴계의 전통적인 학설을 대변하였다면, 장복추(張福樞)는 퇴계학과는 사상적 성향을 달리하고 있던 여헌(旅軒) 학파의 주리론을 표방하였고, 이진상의 심즉리(心卽理) 설은 주리론의 또 다른 분화과정을 제시해 주고 있었던 것이다. 선석사(禪石寺)의 강회는 영남(嶺南) 주리론의 분화과정을 잘 알려 준다. 한편 도산서원(陶山書院)의 학자들이 주관한 오천강회(浯川講會)는 퇴계의 주리철학이 이진상의 학설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정치적 당파의 색깔을 뛰어 넘어 퇴계학파의 주리론(主理論)과 사상적 흐름을 공유하는 화서(華西) 학파의 장담강회(長潭講會)는 주리철학이 서양을 배척하는 척양(斥洋)의 논리로 전환하는 과정을 드러낸다. 이렇게 19세기 말 각각의 지역에서 진행되었던 강회는 서로 다른 이념적 지평을 유지하면서도, 상호간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새로운 시대정신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과 공감의 장이었음을 알 수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강원문화연구
39권 0호

강원문화연구
38권 0호

강원문화연구
29권 0호

KCI등재

용봉인문논총
59권 0호

강원문화연구
20권 0호

KCI등재

철학연구
64권 0호

강원문화연구
28권 0호

강원문화연구
9권 0호

KCI등재

건지인문학
32권 0호

강원문화연구
43권 0호

지식의 지평
31권 0호

KCI등재

문학치료연구
61권 0호

서애연구
3권 0호

KCI후보

인공지능인문학연구
8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56권 0호

KCI등재

미학
87권 3호

KCI등재

동서철학연구
101권 0호

KCI등재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40권 3호

KCI등재

감성연구
23권 0호

KCI등재

윤리연구
134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