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일감부동산법학

일감부동산법학 update

  •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976-4324
  • :
  • :

수록정보
24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7
간행물 제목
24권0호(2022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김은지 ( Kim Eun Jee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49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위기로 인한 산림 보호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국내의 산림보호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다양한 도시 확장 개발로 인한 산림 훼손으로, 이는 개발행위 허가와 산지전용 허가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이 허가 기준 중 산림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은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으로 본 연구에서는 현행 지자체별 임목축적 기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개선방향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은 전체 산림을 대상으로 진행되어 법적 산림보호지역이 포함되면서 기준이 상향되어 있다. 산림기본통계는 5년에 한 번씩 발표되기 때문에 새로운 통계 발표 전까지는 산림청 고시에 따른 평균생장률을 곱하여 적용한다. 이는 성장만 적용하고 훼손은 적용되지 않는 것이기에 새로운 통계가 발표되면 계산·추정된 헥타르 당 임목축적과 통계의 헥타르 당 임목축적의 차이가 발생한다. 이러한 방법 때문에 이를 악용하여 개발을 용이하게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본 연구는 2011산림기본통계와 2016산림기본통계의 자료를 기본으로 활용하였고, 전국 시ㆍ군ㆍ구 단위로 분석하였다. 2016산림기본통계 기준, 대한민국 전체 산림면적은 6,334,615ha, 임목축적은 924,809,875㎥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은 145.99㎥/ha이다. 연구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첫째 법적 산림보호지역을 제외한 지자체별 헥타르 당임목축적을 산출하여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 산출 방식'의 타당성을 검토하였다. 법적 보호지역을 제외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을 산출하기 위해 법적 산림보호지역이 포함된 자연환경보전림의 임목축적과 면적을 제외하여 진행하였고, 두 방식으로 산출한 값의 차이에 대해 분석하였다. 둘째 평균생장률을 적용하여 계산ㆍ산출된 헥타르당 임목축적과 국가산림자원조사를 통해 통계상 제공된 임목축적을 비교하는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 값에 대한 연도별 계산 값'의 차이를 비교하여 그 타당성을 검토하였다. 더불어 국립공원, 지역, 산불피해에 따라 차이가 나타나는지 검정하였다.
본 연구 결과 자연환경보전림을 제외한 후 헥타르 당 임목축적이 낮아 개발이 쉽게 이뤄졌다고 판단할 수 있는 산림면적(5,500,635ha)은 그렇지 않은 곳의 산림면적(778,532ha)보다 약 7.1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t검정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국립공원이 포함된 지역과 도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보다 많은 차이가 나는 것이 확인되었고 유의확률은 각각 0.017, 0.204로 나타났다.
계산ㆍ산출 값과 통계 값의 차이를 확인해 본 결과 ±5% 이상 차이나는 지역의 중 통계 값이 높은 산림면적(2,839,228ha)은 그렇지 않은 곳의 산림면적(540,043ha)보다 약 4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t검정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국립공원이 포함된 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보다 많은 차이가 나는 것이 확인되었고 유의확률은 0.004로 나타났다. 산불면적에 따른 연관성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 연구결과가 갖는 정책적인 함의는 다음과 같다. 산림보호를 위해서는 법적 산림보호지역을 제외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을 개발 기준으로 정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산림기본통계가 발표되는 해에 그 기준이 바뀌므로 간극을 줄이기 위해서 시ㆍ군별 혹은 구역별 특징을 담은 평균생장률에 대한 연구나 지자체별로 대규모 산림변화의 정보를 적용 매해 재산출하는 방식을 적용한 연구가 추가적으로 수행될 필요가 있다.
궁극적으로는 산림의 다양한 가치와 기능을 담은 정보로 개발 가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he importance of forest conservation has been growing as the world faces a crisis of climate change. The most influential factor in domestic forest conservation is the forest damage due to various urban expansion and developments. This occurs through permissions for development activities and for conservation of mountainous districts. Among these permit criteria, growing stock per hectare by local governments is directly connected to the fores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validity of the criteria for growing stock by local governments and to suggest directions for improvement.
As the growing stock estimation per-hectare carried out by local government encompasses all types of forests, including forest reserves, the standard for development is often set at a higher level. Since Basic Forest Statistics are officially released once every five years, the application of the average growth rate specified by Forest Service is made in the meantime. As a result, only the growth rate (not reflecting the damage rate) is considered in the estimation. Until the new figures are released, there exists a difference between estimated per-hectare growing stock and the official per-hectare statistics. Some people often misuse such discrepancy to push ahead with development.
Hence, this study decided to utilize data from the 2011 Basic Forest Statistics and the 2016 Basic Forest Statistics as a reference and analyzed them at the city, county, and district levels across the country. According to the 2016 Basic Forest Statistics, the total forest area in South Korea spans 6,334,615ha, while growing stock rates at 924,809,875㎥, and per-hectare growing stock stands at 145.99㎥/ha. The study mainly investigates two areas: (1) Estimation of per-hectare growing stock performed by local government, while excluding Forest Reserves from the calculation. Then examine the validity of the existing practice of computing per-hectare growing stock carried out by the local government. In order to rule out the forest reserve areas from the total, growing stock and the area of natural environment conservation forests - which includes forest reserves - were exempted from estimation, and the figures of two different results were reviewed. (2) The differences among annual estimation of per-hectare growing stock performed by the local government were reviewed for validity (The existing practice compares the statistics provided by the National Forest Inventory with the calculation drawn out from the application of per-hectare growth rate). Additionally, tests were done to identify the difference according to national parks, regions, and forest fire damage.
The result of this study shows that the area of forests (5,500,635ha) - exempting the forest reserves - which were considered to have been subject to relatively easy development due to lower per-hectare growing rate was 7.1 times larger than the others (778,532ha). Moreover, the t-test confirmed that considerable difference exists between the area containing the national park and the province, which does not include national parks, with a significance probability at 0.017 and 0.204, respectively.
After evaluating the difference between estimation and official statistical values, the forest areas (2,839,228ha) with high statistical values among the regions with a difference of more than ±5%, were approximately four times larger than the forest areas (540,043ha) with no such distinction. Moreover, the t-test confirmed that considerable difference exists between the area containing the national park and the province, which does not include national parks, with a significance probability at 0.004. The association with the area of forest fire was confirmed to be insignificant.
The policy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To promote forest protection, we could consider setting aside forest reserves in determining the development standard of growing stock per hectare. Also, since the standard is modified in the year of Basic Forest Statistics' release, to reduce the gap, research on average growth rate involving characteristics of each city, county, or district could be conducted. Or, an additional annual analysis by local government to update information on large-scale forest transformation could be performed.
Ultimately, it should become possible to decide the feasibility of development with information that contains various values and functions of forests.

KCI등재

저자 : 김재광 ( Kim Jae-kwang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114 (6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나친 화석연료의 사용으로 인한 대기 중 온실가스의 증가와 기후 변화 문제로 인해 국제사회는 CCS기술을 기후변화대응에 필수적인 기술로 인식하고 있다. 문제는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이 잠재적 누출에 대한 불확실성과 위해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이다. 포항 영일만 사례 등 주변 환경과 생태계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수년간 진행되어온 CCS프로젝트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여 주민수용성문제가 중요한 법적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의 입지결정과 주민참여절차에서는 입지결정의 성공사례의 경우에는 주민들과의 의사소통을 통한 공감대 형성 및 위험에 대한 불안감 해소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실패사례의 경우에는 그 반대상황임을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이산화탄소 지중저장 실증사업은 연구개발사업이라는 명목하에 입지결정에 있어서 해당 지역의 주민참여를 원천적으로 배제하였기 때문에 갈등의 소지를 안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다음과 같이 개선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에 관한 일반법을 조속히 제정하여 국책사업 설치에 있어서 법치행정의 사각지대를 제거함으로써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충실히 실현하여야 한다. 둘째, 일반법이 제정되기 전에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이 연구실증사업으로 추진되는 법현실을 고려하여 국가연구개발혁신법 등 관련 법령의 개정을 통해 입지결정 및 추진과정에 있어서 주민참여 및 정보 제공 등을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 셋째, 계획확정절차와 공중의 조기참여제도를 행정절차법에 도입할 필요가 있다. 입법전략적으로 '이해관계인의 집중적 참여를 통한 행정결정과 집중적 효력'의 부여를 내용으로 하는 계획확정절차 도입이 어렵다면, 공중의 조기참여제도라도 행정절차법에 도입하여 사회적 갈등시설로서의 국책사업에 대한 주민참여 보장,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입지결정에 있어서 민주적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Due to the increase of greenhouse gases and climate change problems caused by excessive use of fossil fuels, CCS technology has been admitted as an essential technology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problem is that geological storage of carbon dioxide poses risks and uncertainties about potential leaks. As the CCS project, which has been in progress for many years, was suspended due to concerns that it could damage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ecosystem, such as the case of Yeongilman Bay in Pohang, the issue of resident acceptability is emerging as an important legal issue.
In terms of site selection and resident participation procedures for CO2 geological storage facilities, it was confirmed that the successful case obtained consent from residents and the anxiety relief about risk, but that the failure case didn't. In the meantime, the carbon dioxide geological storage demonstration project had potential conflicts, because it fundamentally excluded the participation of local residents in the site decision under the name of R&D project.
First, democracy and rule of law should be faithfully realized by enacting a general law on carbon dioxide geological storage as soon as possible and removing blind spots in the administration of the rule of law in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projects. Second, in consideration of the legal reality that carbon dioxide geological storage is promoted as a research demonstration project, before the general law was enacted, it is necessary for resident participation and information provision in the site determination and implementation process to be made compulsory by amending relevant laws such as the 「National R&D Innovation Act」. Third,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the plan confirmation procedure and the early public participation system into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If it is difficult for the legislative strategy to introduce the plan confirmation procedure, which includes the provision of 'administrative decision and intensive effect through the intensive participation of interested parties',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the early public participation system into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It can secure democratic legitimacy in location decision-making through guaranteeing resident participation and providing information on the government project as to a social conflict facility.

KCI등재

저자 : 박지혜 ( Jeehye Par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5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는 물론이고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국가적 과제의 달성을 위해 석탄발전 감축을 위한 규제 도입이 논의되고 있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석탄발전 감축 규제가 도입됨에 따라 앞으로 석탄발전 설비의 가동연한이 축소되거나 발전량이 감축되는 결과에 이르는 경우 그러한 조치가 재산권의 제한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인지, 만약 해당한다고 하면 재산권의 제한을 넘어 '침해'에 이르는 수준인지를 어떻게 판단할 것인지에 관하여 해외에서 이미 이루어진 유사 입법례와 주요 쟁점에 관한 독일 연방헌법재판소의 판례 등을 참고하여 고찰하여 보았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석탄발전 감축 규제는 궁극적으로 특정 발전소의 가동연한을 단축시킴으로써 폐쇄에 이르게 하는 결과를 가져올지라도 '수용'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 또한 현재 석탄발전 시설의 수명이나 발전량 그 자체가 법적으로 보장된 것이 아닌 만큼 석탄발전 시설의 가동연한이나 발전량의 감소 자체를 재산권의 침해로 주장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석탄발전에 대한 규제 조치는 발전사업자의 계속적인 설비 이용 권한에 제한을 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으므로, 그러한 한도 내에서 석탄발전 감축조치는 재산권의 사회적 기속성에 따른 제한으로 보아 '특별한 희생'이 존재하는 경우 손실보상이 필요할 수 있다. 입법자는 석탄발전 감축조치에 대한 입법에 있어 불가피한 경우 조정적 보상을 실시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감축규제의 설계시부터 이러한 보상을 요하는 '특별한 희생'이 유발되지 않도록 석탄발전 설비에 적용되는 기술, 투자비 회수율 등에 따라 가동연한에 대한 규제를 달리하거나, 온실가스 배출원단위에 따라 효율적인 설비가 더 많이 가동될 수 있도록 발전량의 결정에 있어 시장유사적인 방식을 활용하는 등 규제 목적을 감안하여 차별 취급이 합리적인 형태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제 설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Regulations to reduce coal power generation have been discussed very lively these days to achieve the national impertive of reducing greenhouse gases as well as air pollution such as fine dust. This article explored the compensation issues in relation to such regulation based on similar legislation and jurisprudence overseas in relation to coal power reduction. The issues are as to whether such measures can be considered as restrictions on property rights and whether or not it requires compensation to utility owners. Although the regulations currently being discussed would ultimately result in closing measures by shortening the lifetime of certain power facility, it would be difficult to regard them as 'regulatory taking'. In addition, since the lifetime or power generation of certain coal power facility itself is not legally guaranteed as per current system, it would be difficult to say that the lifetime or power generation of the coal power facility itself can be protected as if it belongs to the protection of property rights. As regulatory measures could impose restrictions on the continuous use of facilities, it should be considered that compensation is required only when there is a “special sacrifice” in view of the social binding of property rights. Legislators should make every effort to improve rationality of regulation in consideration of regulatory purposes, such as varying the lifetime of facilities depending on the technology applied to coal power generation facilities or using market-like methods. That would be the way to abide by the constitutional limitations of property rights as well as to secure social acceptance of such regulations.

KCI등재

저자 : 김원중 ( Kim Won-jung ) , 양철호 ( Yang Cheol-ho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18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헌법은 국민이 가지고 있는 재산권을 보장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국가는 국민의 재산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이 가지고 있는 재산권 특히 공익필요에 의한 개인에게 발생시키는 손실에 있어 그 손실을 보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개인이 받는 재산권 손실에 있어 재산권 보상을 완전보상을 하도록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으나, 실제 법률과 보상에서는 완전한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침해 특히, 공공필요에 의한 재산권 침해에 대한 손실보상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서 손실보상에 대한 원칙과 보상 종류 및 기준 등을 정하고 있다. 이 법률 제79조는 공익사업시행지역 밖에 있는 토지 등에 대한 보상에 대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으나, 그 보상기준 등이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보장을 침해하지 않고 현실적으로 보장하고 있는가는 의문이다.
공익사업시행지구 밖의 재산권침해에 대하여 현행 법률에서는 손실 보상 규정을 두고 있으며, 이 법률 규정에서 손실보상 대상 범위에 대해 시행규칙으로 위임입법화 하고 있다. 위임입법인 시행규칙에서 정하고 있는 보상규정은 주로 사업지구 밖의 토지 등의 재산적 피해와 어업 및 영업 등의 권리에 대한 침해에 대한 피해를 보상하고 있다. 그러나 그 보상규정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은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침해에 대한 보상으로 이를 법률에 규정을 두어야 함에도 하위 행정입법으로 정하고 있어 위임입법의 한계를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보상규정 외의 재산적 침해인 권리 등에 대한 침해에 대하여는 별도의 보상규정을 두지 않아 개인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또한 하위입법인 시행규칙에서 정하고 있는 공익사업지구 밖의 손실에 대하여 그 규정이 불확정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시행규칙에서 영업손실에 대한 보상의 경우 “배후지 3분의2 이상이 상실되어 그 장소에서 영업을 계속할 수 없는 경우, 진출입로 단절, 그 밖의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일정한 기간 동안 휴업하는 것이 불가피한 경우”라고 하여 명확하지 않은 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3분의2가 상실되지 않으면 피해요건에 해당되지 않아 피해보상을 받을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이처럼 명확하지 않고 불확정적인 개념을 사용하는 것은 법률유보의 명확성과 구체성의 원칙에 반하는 결과를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공익사업시행지구 밖의 토지 등의 보상에 대한 재산적 침해에 대한 법률 규정을 토대로 그 한계점을 검토하고 그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즉 공익사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에 대하여 그 피해구제를 완전하게 하기 위해서는 법률의 명확성과 법률의 구체성을 확보하고 피해구제를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어야 한다.


The Constitution guarantees the property rights of the people, and accordingly, the state is making efforts to guarantee the property rights of the people. It is stipulated to compensate for the loss of property rights owned by the people, especially in the case of losses caused to individuals due to a need for the public interest. Although the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property rights compensation be fully compensated for the loss of property rights received by individuals, the actual law and compensation has limitations in that complete compensation is not properly achieved.
The principle of compensation for loss, types and standards of compensation, etc. are set in the 「Act on Acquisition of Land, etc. for Public Works and Compensation」. Article 79 of this Act stipulates the contents of compensation for land outside the area where public works are implemented,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compensation standards, etc. do not infringe on the protection of individual property rights and are realistically guaranteed.
With respect to property rights infringement outside the public utility implementation district, the current law has provisions for compensation for losses, and the scope of loss compensation is entrusted to legislation as an enforcement rule in the provisions of this law.
The compensation provisions stipulated in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Enforced Legislation Act mainly compensate for damage to property, such as land outside the project district, and damage to rights such as fishing and business. However, the problem with the compensation regulation is that it is set as a sub-administrative legislation even though it should be stipulated in the law as compensation for the infringement of individual property rights, so it can be seen that it is beyond the limits of the mandated legislation.
In addition, there is no separate compensation provision for infringement of rights, which are property infringements other than the compensation provisions, so there is a limit to infringing individual property rights.
In addition, for the loss outside the public service district stipulated in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subordinate legislation, the regulation uses the concept of indeterminate. In the case of compensation for business loss in the Enforcement Regulations, “If it is impossible to continue business at the location due to loss of more than two-thirds of the hinterland, if it is unavoidable to close the busines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due to disconnection of access roads or other unavoidable reasons” Therefore, an unclear concept is used. In particular, if two-thirds is not lost, it does not meet the damage requirements, so there is a limit to not being able to receive compensation for damage. The use of such an ambiguous and indeterminate concept is contrary to the principles of clarity and specificity of legal reservations.
Therefore, this study reviewed the limitations based on the legal provisions on property infringement with respect to compensation for land outside the public service implementation district, and suggested improvement measures. In other words, in order to completely relieve the damage caused by public works, measures to secure the clarity of the law and the specificity of the law and to expand the damage relief should be reviewed.

KCI등재

저자 : 이계수 ( Yi Kyesoo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5-253 (6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베를린은 세입자의 도시였다. 이 말은 임대료가 싸고 세입자라도 살던 집에서 쫓겨나지 않는다는 의미였다. 그러나 이것은 옛말이 되고 있다. 도시와 도시공간이 사회의 부에서 상품으로 빠르게 전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를린의 젠트리피케이션은 파리, 뉴욕, 런던 등 다른 대도시의 그것과 비교할 때 특별할 게 없지만, 베를린의 원래 모습을 생각하면 매우 우려스럽다. 분단으로 인해 베를린의 중심지는 오랫동안 '비어' 있었다. 그 비어 있음은 '아무도 살지 않음'의 의미가 아니라, 소유권 '독재'와 관료주의적 도시개발로부터 '잠정적'으로 '해방되어 있음'을 뜻했다. 터키계 외국인 노동자와 저소득층 주민, 기성세대와 불화한 청소년들과 가난한 노인들이 이 '빈' 공간을 전유(專有)하며 살았다. 즉, '도시 생활'을 위한 자유공간을 창조하였다. 그러나 1990년 통일 이후 상황은 변했다. 원주민들은 도심=도시 중심지에서 밀려나고 있다. 물리적 축출은 도시정치의 모든 수준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낳는다. 이는 베를린의 도시민들이 '중심성에 대한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다시 나서게 되는 배경이 되기도 한다. 구체적으로 그들은 이 논문의 후편에서 자세하게 다루게 될 주택 사회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 운동은 1970년대 이후 독일에서 활발했던 주택점거 투쟁을 계승하고 있다. 도심에 빈집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베를린-크로이츠베르크는 이 투쟁의 중심지였다. 이 논문은 '도시에 대한 권리와 주택 사회화를 위한 베를린 주민의 투쟁'을 다룬 2부작 중 전편(前篇)에 해당하는 글이다. 여기서는 먼저, 베를린 주민 다수가 주택 사회화를 지지할 정도로 악화한 베를린의 주택 사정을 젠트리피케이션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들여다보았다. 이것은 주택 사회화 운동이 촉발될 수밖에 없는 객관적 토대이다. 그러나 운동이 활성화되려면 주관적 역량도 필요하다. 이 주관적 조건에 해당하는 부분이 주택 사회화 운동의 전사(前史)에 해당하는 주택점거 투쟁이다. 이 글에서 필자는 이를 '도시에 대한 권리', 특히 '중심성에 대한 권리'와 연계하여 검토하였다. 베를린에서 주택점거 투쟁은 도시공간의 본성인 중심성, 즉 사회의 부를 공유하기 위한 운동으로서의 의미를 선명하게 드러낸다. 이런 투쟁의 전통 위에서 베를린 지역 정치의 제도들(근린 보호지구, 선매권)이 작동했고, 이들 제도의 빈틈과 한계를 메우기 위해 아래로부터의 주택 사회화 운동이 시작될 수 있었다. 소결에서는 후편(後篇)에서 다룰 쟁점을 미리 간략히 소개하는 것으로 글을 마무리하였다.


Berlin war die Stadt der Mieter. Das bedeutet, dass die Miete billig war und die Mieter nicht aus dem Haus vertrieben werden konnten, in dem sie lebten. Aber das gilt nicht mehr weiter so. Denn die Stadt und der Stadtraum werden schnell vom gesellschaftlichen Reichtum zu Waren. Die Gentrifikation in Berlin ist im Vergleich zu anderen Großstädten wie Paris, New York und London nichts Besonderes, aber angesichts des eigentlichen Milieus von Berlin ist es sehr beunruhigend.
Wegen der Teilung Deutschlands war das Zentrum von Berlin lange Zeit “Leere”. Diese Leere bedeutete nicht, dass “niemand lebt”, sondern “frei von der kapitalistischen Eigentumsordnung” war. Türkische Gastarbeiter und einkommensschwache Bewohner lebten und aneigneten in diesem “leeren” Raum für den Alltag. Aber seit der Wiedervereinigung im Jahr 1990 hat sich die Situation geändert. Die Eingeborenen werden aus dem Zentrum der Stadt vertrieben. Der physische Vertreibung fuhrt zu einem Ausschluss von allen Ebenen der Stadtpolitik. Dies ist auch der Grund, warum die Berliner Stadtbewohner wieder auf die Suche nach dem “Recht auf Zentralität” gehen. Konkret führen sie eine Vergesellschaftungskampagne für Wohnraum durch, die im Nachhinein ausfuhrlich behandelt werden. Diese Bewegung folgt dem Hausbesetzungskampf, der seit den 1970er Jahren in Deutschland aktiv war. Berlin, wo es relativ viele leere Hauser im Zentrum gab, war das Zentrum des Kampfes.
Dieser Aufsatz ist Teil 1 der Berliner Kämpfe von Hausbesetzungen und Vergesellschaftung von Wohnraum. Zuerst habe ich die Berliner Wohnungssituation aus der Perspektive der Gentrifikation betrachtet, die sich verschlechtert hat, sodass die Mehrheit der Burger von Berlin die Vergesellschaftung fur Wohnraum unterstutzt. Dies ist eine objektive Grundlage, auf der die Vergesellschaftungsbewegung ausgelost werden muss. Aber das allein schafft keine Bewegung. Es ist eine subjektive Fahigkeit erforderlich. Ein Teil dieser subjektiven Bedingung ist der Hausbesetzungskampf, der der vorherigen Geschichte des Berliner Bewohnerkampfs entspricht.
In diesem Aufsatz habe ich diesen Kampf in Verbindung mit dem “Recht auf Stadt” und insbesondere dem “Recht auf Zentralität” untersucht. Auf der Tradition dieses Kampfes funktionierten die Institutionen der Berliner Regionalpolitik(Milieuschutzgebiet, Kaufrecht) und eine Vergesellschaftungsbewegung von unten konnte beginnen, um die Lücken und Grenzen dieser Systeme zu schließen. In der Schlussfolgerung habe ich kurz die Themen vorgestellt, die im folgenden Artikel behandelt werden sollen.

KCI등재

저자 : 이재학 ( Lee Jae Ha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29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그동안의 논란과 문제의 화두는 바로 동산의 이중매매와 부동산의 이중매매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의 다름에서 비롯되고 있다. 부동산 이중매매의 경우에 매도인이 부동산 매매계약의 중도금 또는 잔금을 수령한 이후에 다시 제3자에게 매도하는 경우에는 배임죄 성립을 인정하고 있으나, 동산 이중매매의 경우에는 배임죄의 성립을 부정하고 있다. 배임죄 주체에 관한 구성요건의 불명확성으로 배임죄 규정이 성립된 이후로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이에 더하여 또 다른 쟁점은 동산과 부동산의 차이(점)에 대한 견해와 인식의 차이라고 본다. 이에 따라 부동산 이중매매와 동산의 이중매매는 본질론적 측면에서 차이가 있는지, 부동산 매매계약과 동산 매매계약이 차이가 있는지, 그리고 부동산과 동산에 대한 이중매매에 대한 평가가 달라야 하는 지에 관하여 판례 및 학설의 대립적 견해를 종합적으로 비교하여 통일적인 법적용의 필요성 검토에 아울러 물음에 대한 해답을 조심스럽게 찾고자 한다.


The topic of controversy and problems in the past comes from the difference between the Supreme Court's all-inclusive decision on the double selling of movables and the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In the case of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if the seller sells to a third party after receiving the mid-payment or remaining balance of the real estate sales contract, the crime of breach of trust is recognized. Since the rule of breach of trust was established due to the ambiguity of the constituent elements of the subject of the offense of breach of trust, the problem has been constantly raised. In addition to this, another issue is the difference of opinion and perception on the difference between movables and real estate. Accordingly, the opposing views of precedents and theories as to whether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and the double selling of movables essentially, whether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a real estate sale contract and a movable property sale contract, and whether the evaluation of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and movables should be different will be reviewed.

KCI등재

저자 : 조민경 ( Cho Minkyoung ) , 장교식 ( Jang Kyo-si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5-32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은 지역공동체를 중심으로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정책을 제시했다. 뉴딜사업은 주거지지원형과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으며, 이러한 사업의 유형은 중간관리조직과 주민들의 협업을 중시한다.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협업거버넌스 조직인 도시재생기획단은 정부의 정책과 예산의 큰 흐름을 기획하고, 광역과 기초자치단체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역할은 도시재생전략계획 및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수립·지원 및 사업추진과 관련한 관계 기관·부서 간 협력 등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총괄·조정하는 전담조직이다.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활성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지원하고, 행정부서와 주민 간 가교역할을 수행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중간관리 조직의 목표는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주도하의 하향식 도시개발을 지양하고, 주민과 상생하는 아래로부터의 상향식 접근을 통해 산학과 민간의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도시재생의 활성화를 지향하는 것이다. 따라서 그 역할은 중간관리 조직에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주민의 의견을 지원 또는 조정하며 참여의 독려이다.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에 기반을 둔 주민협의체의 역할은 주민들 간의 갈등 조정 및 의견수렴과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이 유지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참여하며 지역에 필요한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도시재생지원센터와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의 역할이 뚜렷하게 분리되지 않고 있으며 대상지 주민들과 소통을 직접 담당하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직원들의 불합리한 처우는 도시재생사업의 발전 속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또한, 주민과 주민협의체 구성원들은 도시재생의 의미와 주민주도의 의미를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함으로써 정부의 사업운영과 도시재생지원센터 사이에 이해관계의 갈등이 유발되기도 한다.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주민협의체 주민은 도시재생사업의 이해관계를 떠나 협업의 중요성이 재강조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주민 눈높이의 교육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며, 중간지원조직 강화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부의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역할의 명확성과 안정적인 재정 지원이 요구된다. 본 연구는 도시재생사업의 전개 상황을 살펴 보면서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설치현황 및 역할과 주민참여형 도시재생 사업에서 주민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을 법률적 검토를 토대로 연구 후 개선방안을 제언하고자 한다.


The current administration has proposed an urban regeneration policy to encourage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residents around the community. As an alternative, a new deal project focuses on downtown- and common neighborhood-type revitalization projects for urban regeneration, and these types of projects place importance on the cooperation between intermediary organizations and residents. The Urban Regeneration Planning Group, which is a cooperative governed organization for urban regeneration projects, is making a plan for big flows in the government's policies and budgets. The Urban Regeneration Center at metropolitan and lower-level local governments is an organization devoted to making and supporting strategic and revitalization plans for urban regeneration and supervising and coordinating urban regeneration business among related agencies and departments to push forward the project. The Field Urban Regeneration Center supports the efficient propulsion of revitalization projects and serves as a bridge between administrators and residents. In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s, the concept of a middle management organization is to push forward the vitalization of urban regeneration based on cooperative governance among industry, academia, and private sectors by rejecting top-down urban development led by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 and making a bottom-up approach to ensure a win-win relationship with the residents. Middle management organizations play the role of supporting or coordinating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based on their participation and encouragement of participation. Based on a residents participation-type urban regeneration, the residents organization resolves the conflicts of the residents, collects their opinions, and takes part in various projects in the community to ensure a sustainable urban regeneration project. There is, however, no clear separation of roles between an urban regeneration center and a field urban regeneration center. In the latter, the employees who are in charge of direct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treat them in unreasonable ways, which slows down the development of an urban regeneration project. Residents and the members of a residents organization have no clear understanding of urban regeneration and the initiative for their meanings, causing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the government running a project and the urban regeneration center. It is critical that an urban regeneration center and the residents of a residents organization emphasize the importance of collaboration beyond their interests in urban regeneration. This raises a need for educational programs at the level of residents to induce their active participation. The local government and a field center of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have respective roles that are understood clearly and provide stable financial support to reinforce an intermediary organization. This study sets out to examine the developmental situation of an urban regeneration project and investigates the current installations and roles of urban regeneration centers and the organization and management of a residents organization in a residents participation-type urban regeneration project based on a legal review and proposes improvement measure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김은지 ( Kim Eun Jee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49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위기로 인한 산림 보호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국내의 산림보호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다양한 도시 확장 개발로 인한 산림 훼손으로, 이는 개발행위 허가와 산지전용 허가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이 허가 기준 중 산림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은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으로 본 연구에서는 현행 지자체별 임목축적 기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개선방향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은 전체 산림을 대상으로 진행되어 법적 산림보호지역이 포함되면서 기준이 상향되어 있다. 산림기본통계는 5년에 한 번씩 발표되기 때문에 새로운 통계 발표 전까지는 산림청 고시에 따른 평균생장률을 곱하여 적용한다. 이는 성장만 적용하고 훼손은 적용되지 않는 것이기에 새로운 통계가 발표되면 계산·추정된 헥타르 당 임목축적과 통계의 헥타르 당 임목축적의 차이가 발생한다. 이러한 방법 때문에 이를 악용하여 개발을 용이하게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본 연구는 2011산림기본통계와 2016산림기본통계의 자료를 기본으로 활용하였고, 전국 시ㆍ군ㆍ구 단위로 분석하였다. 2016산림기본통계 기준, 대한민국 전체 산림면적은 6,334,615ha, 임목축적은 924,809,875㎥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은 145.99㎥/ha이다. 연구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첫째 법적 산림보호지역을 제외한 지자체별 헥타르 당임목축적을 산출하여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 산출 방식'의 타당성을 검토하였다. 법적 보호지역을 제외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을 산출하기 위해 법적 산림보호지역이 포함된 자연환경보전림의 임목축적과 면적을 제외하여 진행하였고, 두 방식으로 산출한 값의 차이에 대해 분석하였다. 둘째 평균생장률을 적용하여 계산ㆍ산출된 헥타르당 임목축적과 국가산림자원조사를 통해 통계상 제공된 임목축적을 비교하는 '현행 지자체별 헥타르 당 임목축적 값에 대한 연도별 계산 값'의 차이를 비교하여 그 타당성을 검토하였다. 더불어 국립공원, 지역, 산불피해에 따라 차이가 나타나는지 검정하였다.
본 연구 결과 자연환경보전림을 제외한 후 헥타르 당 임목축적이 낮아 개발이 쉽게 이뤄졌다고 판단할 수 있는 산림면적(5,500,635ha)은 그렇지 않은 곳의 산림면적(778,532ha)보다 약 7.1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t검정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국립공원이 포함된 지역과 도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보다 많은 차이가 나는 것이 확인되었고 유의확률은 각각 0.017, 0.204로 나타났다.
계산ㆍ산출 값과 통계 값의 차이를 확인해 본 결과 ±5% 이상 차이나는 지역의 중 통계 값이 높은 산림면적(2,839,228ha)은 그렇지 않은 곳의 산림면적(540,043ha)보다 약 4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t검정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국립공원이 포함된 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보다 많은 차이가 나는 것이 확인되었고 유의확률은 0.004로 나타났다. 산불면적에 따른 연관성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 연구결과가 갖는 정책적인 함의는 다음과 같다. 산림보호를 위해서는 법적 산림보호지역을 제외한 헥타르 당 임목축적을 개발 기준으로 정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산림기본통계가 발표되는 해에 그 기준이 바뀌므로 간극을 줄이기 위해서 시ㆍ군별 혹은 구역별 특징을 담은 평균생장률에 대한 연구나 지자체별로 대규모 산림변화의 정보를 적용 매해 재산출하는 방식을 적용한 연구가 추가적으로 수행될 필요가 있다.
궁극적으로는 산림의 다양한 가치와 기능을 담은 정보로 개발 가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KCI등재

저자 : 김재광 ( Kim Jae-kwang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114 (6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나친 화석연료의 사용으로 인한 대기 중 온실가스의 증가와 기후 변화 문제로 인해 국제사회는 CCS기술을 기후변화대응에 필수적인 기술로 인식하고 있다. 문제는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이 잠재적 누출에 대한 불확실성과 위해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이다. 포항 영일만 사례 등 주변 환경과 생태계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수년간 진행되어온 CCS프로젝트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여 주민수용성문제가 중요한 법적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의 입지결정과 주민참여절차에서는 입지결정의 성공사례의 경우에는 주민들과의 의사소통을 통한 공감대 형성 및 위험에 대한 불안감 해소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실패사례의 경우에는 그 반대상황임을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이산화탄소 지중저장 실증사업은 연구개발사업이라는 명목하에 입지결정에 있어서 해당 지역의 주민참여를 원천적으로 배제하였기 때문에 갈등의 소지를 안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다음과 같이 개선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에 관한 일반법을 조속히 제정하여 국책사업 설치에 있어서 법치행정의 사각지대를 제거함으로써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충실히 실현하여야 한다. 둘째, 일반법이 제정되기 전에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이 연구실증사업으로 추진되는 법현실을 고려하여 국가연구개발혁신법 등 관련 법령의 개정을 통해 입지결정 및 추진과정에 있어서 주민참여 및 정보 제공 등을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 셋째, 계획확정절차와 공중의 조기참여제도를 행정절차법에 도입할 필요가 있다. 입법전략적으로 '이해관계인의 집중적 참여를 통한 행정결정과 집중적 효력'의 부여를 내용으로 하는 계획확정절차 도입이 어렵다면, 공중의 조기참여제도라도 행정절차법에 도입하여 사회적 갈등시설로서의 국책사업에 대한 주민참여 보장,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입지결정에 있어서 민주적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KCI등재

저자 : 박지혜 ( Jeehye Par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5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는 물론이고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국가적 과제의 달성을 위해 석탄발전 감축을 위한 규제 도입이 논의되고 있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석탄발전 감축 규제가 도입됨에 따라 앞으로 석탄발전 설비의 가동연한이 축소되거나 발전량이 감축되는 결과에 이르는 경우 그러한 조치가 재산권의 제한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인지, 만약 해당한다고 하면 재산권의 제한을 넘어 '침해'에 이르는 수준인지를 어떻게 판단할 것인지에 관하여 해외에서 이미 이루어진 유사 입법례와 주요 쟁점에 관한 독일 연방헌법재판소의 판례 등을 참고하여 고찰하여 보았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석탄발전 감축 규제는 궁극적으로 특정 발전소의 가동연한을 단축시킴으로써 폐쇄에 이르게 하는 결과를 가져올지라도 '수용'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 또한 현재 석탄발전 시설의 수명이나 발전량 그 자체가 법적으로 보장된 것이 아닌 만큼 석탄발전 시설의 가동연한이나 발전량의 감소 자체를 재산권의 침해로 주장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석탄발전에 대한 규제 조치는 발전사업자의 계속적인 설비 이용 권한에 제한을 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으므로, 그러한 한도 내에서 석탄발전 감축조치는 재산권의 사회적 기속성에 따른 제한으로 보아 '특별한 희생'이 존재하는 경우 손실보상이 필요할 수 있다. 입법자는 석탄발전 감축조치에 대한 입법에 있어 불가피한 경우 조정적 보상을 실시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감축규제의 설계시부터 이러한 보상을 요하는 '특별한 희생'이 유발되지 않도록 석탄발전 설비에 적용되는 기술, 투자비 회수율 등에 따라 가동연한에 대한 규제를 달리하거나, 온실가스 배출원단위에 따라 효율적인 설비가 더 많이 가동될 수 있도록 발전량의 결정에 있어 시장유사적인 방식을 활용하는 등 규제 목적을 감안하여 차별 취급이 합리적인 형태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제 설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KCI등재

저자 : 김원중 ( Kim Won-jung ) , 양철호 ( Yang Cheol-ho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18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헌법은 국민이 가지고 있는 재산권을 보장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국가는 국민의 재산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이 가지고 있는 재산권 특히 공익필요에 의한 개인에게 발생시키는 손실에 있어 그 손실을 보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개인이 받는 재산권 손실에 있어 재산권 보상을 완전보상을 하도록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으나, 실제 법률과 보상에서는 완전한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침해 특히, 공공필요에 의한 재산권 침해에 대한 손실보상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서 손실보상에 대한 원칙과 보상 종류 및 기준 등을 정하고 있다. 이 법률 제79조는 공익사업시행지역 밖에 있는 토지 등에 대한 보상에 대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으나, 그 보상기준 등이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보장을 침해하지 않고 현실적으로 보장하고 있는가는 의문이다.
공익사업시행지구 밖의 재산권침해에 대하여 현행 법률에서는 손실 보상 규정을 두고 있으며, 이 법률 규정에서 손실보상 대상 범위에 대해 시행규칙으로 위임입법화 하고 있다. 위임입법인 시행규칙에서 정하고 있는 보상규정은 주로 사업지구 밖의 토지 등의 재산적 피해와 어업 및 영업 등의 권리에 대한 침해에 대한 피해를 보상하고 있다. 그러나 그 보상규정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은 개인이 가지는 재산권 침해에 대한 보상으로 이를 법률에 규정을 두어야 함에도 하위 행정입법으로 정하고 있어 위임입법의 한계를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보상규정 외의 재산적 침해인 권리 등에 대한 침해에 대하여는 별도의 보상규정을 두지 않아 개인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또한 하위입법인 시행규칙에서 정하고 있는 공익사업지구 밖의 손실에 대하여 그 규정이 불확정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시행규칙에서 영업손실에 대한 보상의 경우 “배후지 3분의2 이상이 상실되어 그 장소에서 영업을 계속할 수 없는 경우, 진출입로 단절, 그 밖의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일정한 기간 동안 휴업하는 것이 불가피한 경우”라고 하여 명확하지 않은 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3분의2가 상실되지 않으면 피해요건에 해당되지 않아 피해보상을 받을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이처럼 명확하지 않고 불확정적인 개념을 사용하는 것은 법률유보의 명확성과 구체성의 원칙에 반하는 결과를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공익사업시행지구 밖의 토지 등의 보상에 대한 재산적 침해에 대한 법률 규정을 토대로 그 한계점을 검토하고 그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즉 공익사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에 대하여 그 피해구제를 완전하게 하기 위해서는 법률의 명확성과 법률의 구체성을 확보하고 피해구제를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어야 한다.

KCI등재

저자 : 이계수 ( Yi Kyesoo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5-253 (6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베를린은 세입자의 도시였다. 이 말은 임대료가 싸고 세입자라도 살던 집에서 쫓겨나지 않는다는 의미였다. 그러나 이것은 옛말이 되고 있다. 도시와 도시공간이 사회의 부에서 상품으로 빠르게 전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를린의 젠트리피케이션은 파리, 뉴욕, 런던 등 다른 대도시의 그것과 비교할 때 특별할 게 없지만, 베를린의 원래 모습을 생각하면 매우 우려스럽다. 분단으로 인해 베를린의 중심지는 오랫동안 '비어' 있었다. 그 비어 있음은 '아무도 살지 않음'의 의미가 아니라, 소유권 '독재'와 관료주의적 도시개발로부터 '잠정적'으로 '해방되어 있음'을 뜻했다. 터키계 외국인 노동자와 저소득층 주민, 기성세대와 불화한 청소년들과 가난한 노인들이 이 '빈' 공간을 전유(專有)하며 살았다. 즉, '도시 생활'을 위한 자유공간을 창조하였다. 그러나 1990년 통일 이후 상황은 변했다. 원주민들은 도심=도시 중심지에서 밀려나고 있다. 물리적 축출은 도시정치의 모든 수준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낳는다. 이는 베를린의 도시민들이 '중심성에 대한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다시 나서게 되는 배경이 되기도 한다. 구체적으로 그들은 이 논문의 후편에서 자세하게 다루게 될 주택 사회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 운동은 1970년대 이후 독일에서 활발했던 주택점거 투쟁을 계승하고 있다. 도심에 빈집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베를린-크로이츠베르크는 이 투쟁의 중심지였다. 이 논문은 '도시에 대한 권리와 주택 사회화를 위한 베를린 주민의 투쟁'을 다룬 2부작 중 전편(前篇)에 해당하는 글이다. 여기서는 먼저, 베를린 주민 다수가 주택 사회화를 지지할 정도로 악화한 베를린의 주택 사정을 젠트리피케이션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들여다보았다. 이것은 주택 사회화 운동이 촉발될 수밖에 없는 객관적 토대이다. 그러나 운동이 활성화되려면 주관적 역량도 필요하다. 이 주관적 조건에 해당하는 부분이 주택 사회화 운동의 전사(前史)에 해당하는 주택점거 투쟁이다. 이 글에서 필자는 이를 '도시에 대한 권리', 특히 '중심성에 대한 권리'와 연계하여 검토하였다. 베를린에서 주택점거 투쟁은 도시공간의 본성인 중심성, 즉 사회의 부를 공유하기 위한 운동으로서의 의미를 선명하게 드러낸다. 이런 투쟁의 전통 위에서 베를린 지역 정치의 제도들(근린 보호지구, 선매권)이 작동했고, 이들 제도의 빈틈과 한계를 메우기 위해 아래로부터의 주택 사회화 운동이 시작될 수 있었다. 소결에서는 후편(後篇)에서 다룰 쟁점을 미리 간략히 소개하는 것으로 글을 마무리하였다.

KCI등재

저자 : 이재학 ( Lee Jae Ha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29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그동안의 논란과 문제의 화두는 바로 동산의 이중매매와 부동산의 이중매매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의 다름에서 비롯되고 있다. 부동산 이중매매의 경우에 매도인이 부동산 매매계약의 중도금 또는 잔금을 수령한 이후에 다시 제3자에게 매도하는 경우에는 배임죄 성립을 인정하고 있으나, 동산 이중매매의 경우에는 배임죄의 성립을 부정하고 있다. 배임죄 주체에 관한 구성요건의 불명확성으로 배임죄 규정이 성립된 이후로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이에 더하여 또 다른 쟁점은 동산과 부동산의 차이(점)에 대한 견해와 인식의 차이라고 본다. 이에 따라 부동산 이중매매와 동산의 이중매매는 본질론적 측면에서 차이가 있는지, 부동산 매매계약과 동산 매매계약이 차이가 있는지, 그리고 부동산과 동산에 대한 이중매매에 대한 평가가 달라야 하는 지에 관하여 판례 및 학설의 대립적 견해를 종합적으로 비교하여 통일적인 법적용의 필요성 검토에 아울러 물음에 대한 해답을 조심스럽게 찾고자 한다.

KCI등재

저자 : 조민경 ( Cho Minkyoung ) , 장교식 ( Jang Kyo-si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부동산법학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5-32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은 지역공동체를 중심으로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정책을 제시했다. 뉴딜사업은 주거지지원형과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으며, 이러한 사업의 유형은 중간관리조직과 주민들의 협업을 중시한다.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협업거버넌스 조직인 도시재생기획단은 정부의 정책과 예산의 큰 흐름을 기획하고, 광역과 기초자치단체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역할은 도시재생전략계획 및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수립·지원 및 사업추진과 관련한 관계 기관·부서 간 협력 등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총괄·조정하는 전담조직이다.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활성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지원하고, 행정부서와 주민 간 가교역할을 수행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중간관리 조직의 목표는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주도하의 하향식 도시개발을 지양하고, 주민과 상생하는 아래로부터의 상향식 접근을 통해 산학과 민간의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도시재생의 활성화를 지향하는 것이다. 따라서 그 역할은 중간관리 조직에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주민의 의견을 지원 또는 조정하며 참여의 독려이다.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에 기반을 둔 주민협의체의 역할은 주민들 간의 갈등 조정 및 의견수렴과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사업이 유지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참여하며 지역에 필요한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도시재생지원센터와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의 역할이 뚜렷하게 분리되지 않고 있으며 대상지 주민들과 소통을 직접 담당하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직원들의 불합리한 처우는 도시재생사업의 발전 속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또한, 주민과 주민협의체 구성원들은 도시재생의 의미와 주민주도의 의미를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함으로써 정부의 사업운영과 도시재생지원센터 사이에 이해관계의 갈등이 유발되기도 한다.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주민협의체 주민은 도시재생사업의 이해관계를 떠나 협업의 중요성이 재강조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주민 눈높이의 교육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며, 중간지원조직 강화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부의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역할의 명확성과 안정적인 재정 지원이 요구된다. 본 연구는 도시재생사업의 전개 상황을 살펴 보면서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설치현황 및 역할과 주민참여형 도시재생 사업에서 주민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을 법률적 검토를 토대로 연구 후 개선방안을 제언하고자 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연세 의료·과학기술과 법
12권 1호

KCI후보

교회와 법
9권 1호

KCI등재

세계헌법연구
28권 2호

KCI등재

소비자법연구
8권 3호

KCI등재

외법논집
46권 3호

BFL
109권 0호

KCI등재

법과정책
28권 2호

KCI등재

환경법연구
44권 2호

KCI등재

일감법학
52권 0호

연세 의료·과학기술과 법
13권 1호

KCI등재

경제법연구
21권 2호

KCI등재

법조
71권 4호

KCI등재

Journal of Korean Law
21권 2호

KCI등재

한국범죄학
16권 2호

KCI등재

상사법연구
41권 2호

연세 글로벌 비즈니스 법학연구
13권 2호

KCI등재

국제거래법연구
31권 1호

KCI등재

형사정책
34권 2호

KCI등재

연세법학
39권 0호

KCI등재

법학연구
30권 3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