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일본근대학회> 일본근대학연구

일본근대학연구 update

The Japanese Modern Association of Korea

  • : 한국일본근대학회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9456
  • :
  • :

수록정보
75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23
간행물 제목
78권0호(2022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羅工洙 ( Na Gong-s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明治後期・大正期に活躍した小栗風葉の作品を通して、中国俗語の使用状況を把握した。基本的に、明治期に入ると、所謂唐話学は衰退の道を辿っていると言われている。が、小栗の中国俗語の使用はどうであったのだろうか。
まず、指示・疑問代名詞は、中国語において種々のものがあるが、小栗は「這~・那~」系列の語や「甚麼・什麼」の語を多用していることがわかった。
人称代名詞は、中国俗文学で用いられている三人称の「渠」も見られる。呼称の場合は、尾崎や坪内、三遊亭に比べると相対的に種類が少い反面、複数を表す「~們」が多用されている。
他にも、他の作家と比べる指標は色々ある。しかし、構造助詞「~地」、動詞重ね型、「真箇」の残存はある。しかし、時代が下るにつれ、難しいと思われる語が少くなっている。
小栗風葉は尾崎紅葉の門下生ではあるが、西洋文学に傾倒していた。そこからの文学的な影響は大きいと思われるが、文学であれ言語であれ、師匠である尾崎紅葉の影響をも受けたと思われる。亦また、小栗自身も中国俗文学や曲亭馬琴の作品にも関心を寄せているところもあるので、多方面からの中国俗語と接触していたと思われる。このことを考えると、明治後期・大正期の作家にも中国俗語の影響は依然としてあり、唐話学は生き残っていたといえよう。


In this paper, I grasped the use of Chinese slang through the works of Fuyo Oguri, who was active in the late Meiji and Taisho periods. Basically, it is said that the so-called 唐話学 is on the decline since the Meiji period. However, what about Oguri's use of Chinese slang?
First of all, although there are various types of demonstrative and interrogative pronouns in Chinese, it was found that Oguri frequently used words in the “這~ㆍ那~” series and “甚麼ㆍ什麼”.
As for personal pronouns, the third person “渠” used in Chinese folk literature can also be seen. Compared to Ozaki, Tsubouchi, and Sanyutei, there are relatively few types of names, but “-們”, which indicates plural, is often used.
In addition, there are various indicators to compare with other writers. However, the structural particle “-地”, the verb stacking, and “真個” remain. However, as time goes by, the number of words that are considered difficult has decreased.
Oguri Fuyo was a disciple of Ozaki Koyo, but was devoted to Western literature. His literary influence seems to have been great, but he seems to have been influenced by his teacher, Ozaki Koyo, in both literature and language. In addition, Oguri himself was also interested in Chinese folk literature and the works of Bakin Kyokutei, so it is thought that he came into contact with Chinese slang from various angles. Considering this, it can be said that the influence of Chinese slang still existed on writers in the late Meiji and Taisho periods, and that the study of Chinese language survived.

KCI등재

저자 : 朴才煥 ( Park Jae-hwa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9-6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日本語の言語事実について分析を行ったのではなく、言葉の背景にある日本人の考え方やものの見方、文化などを一つの論理の観点で調べたものである。ある国の言葉に現れた表現方法や語彙などを、一貫した一つの論理で定義するのは無理があると思うが、少なくとも共通の形式や法則があるのではないだろうか。挨拶の場合、長い武家社会や縦社会の「上下や和」の論理が多く現れているし、贈答文化との関連性もあるように思われる。呼称と人称の場合も「内と外」の論理を表す表現が多い。その中でも、鈴木の言う、「虚構的用法」が一番特徴的で、韓国語では話し手の立場で、目の前にいる人物をとらえ呼称を決めるが、日本語には、「声をかける自分をその人物の立場から、より幼い人物と仮定して呼んでいる独特な「相手の視点」の論理がある。語彙の場合は、関係性を重んずる日本人の考え方がよく表れた、「謙遜」に関する語が多いのが特徴的である。膨大な語彙を本稿ですべてを取り上げて分析するのは不可能で、特徴のある語のみを選別し、何回かに分けて引き続き調べていきたい。慣用句の場合、「手」と「目」についてのみ簡単に調べてみたが、今後範囲を広げて行きたい。


This article does not analyze the language facts of the Japanese language, but examines the Japanese way of thinking, perspective, and culture behind the language from a single logical perspective. I think it is unreasonable to define the expression method and vocabulary that appear in a country's language with one consistent logic, but at least there is a common form and law. In the case of greetings, the logic of “upper, lower, and lower” of long samurai societies and vertical societies is often expressed, and it seems to be related to the gift-giving culture. In the case of names and personal names, there are many expressions that express the logic of “inside and outside.” Among them, Suzuki's “fictional usage” is the most characteristic, and in Korean, the speaker's point of view is to capture and name the person in front of him, but in Japanese, “the person's point of view” is to assume that he or she is a younger person. In the case of vocabulary, it is characterized by the fact that there are many words related to “humility” that show the Japanese way of thinking about relationships. It is impossible to analyze the vast vocabulary in this article, so we will select only characteristic words and continue to investigate them several times. In the case of idioms, we have only briefly looked into “hand” and “eye,” but we would like to expand the scope in the future.

KCI등재

저자 : 원지은 ( Won Ji-e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7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기업 관계자와 S대학 일어일문학과 졸업생 및 재학생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서 일본어교육에 대한 니즈를 조사하고, 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취직을 위한 일본어의 교육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3개 그룹에 대한 조사결과 밝혀진 점은 실무 중심의 커뮤니케이션 일본어능력에 대한 니즈가 가장 많았다는 것이다. 또한 S대학 일어일문학과의 교육에 대한 제언으로서 상황에 맞는 회화능력을 교육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점과 교육과정의 개선도 지적되었다.
S대학 일어일문학과의 일본어교육에는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일본어교육을 강화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또한 비즈니스 실무과목 개설 및 해당 수업의 내용의 충실화를 도모하는 것, 학과의 교육과정 재설계를 통해 실무 커뮤니케이션 교육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진행시켜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된다.
본 연구에서는 S대학 일어일문학과의 사례를 들어서 취업률 향상을 위한 일본어교육 방안에 대해서 제언했지만 타대학의 경우에도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investigate the needs of Japanese language education through a survey of corporate people and graduates and current students of the Department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at “S” University, and to suggest a Japanese language education plan for employment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urvey. What was revealed in the survey of the three groups was that the need for Japanese language skills for practical communication was the most common. It was also pointed out that, as a suggestion for the education of the Department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at “S” University, it was necessary to educate the communication ability appropriate to the situation and to improve the curriculum.
I think that strengthening Japanese language education related to business communication is the most important for Japanese language education in the Department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at “S” University. Also, I think it is necessary to proceed in the direction of strengthening practical communication educ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business practical courses, enhancement of the contents of the relevant classes, and the redesign of the curriculum of the department.
In this study, using the case of the Department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at “S” University, a Japanese language education plan to improve the employment rate was suggested, but other universities may refer to the result of this paper as well.

KCI등재

저자 : 이영희 ( Lee 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9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야마다 비묘의 '띄어쓰기'의 의도와 문학사적 의의 등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비묘는 한 글자 내지 한 구절을 음절의 단위로 쓰는 경우에도 간격을 두고 써서, 서양시의 모습을 모방하고 낭송의 효과를 거두려 하였다. 그것을 실천한 구체적인 것이 청년창가집이다. 비묘의 시는 '시도'였다는 데 의의가 있고, 그리고 그의 실패가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비묘의 추종자에 이와노 호메이가 있어 비묘의 '시도'가 반드시 헛수고는 아니었다고 그 의의를 인정할 수 있다. 즉 비묘의 '띄어쓰기'의 서양 문체모방에 대한 도전은 호메이에게 이어짐으로써 의미를 지녔다고 할 수 있다. 다만 다른 시인 등에게 널리 계승되지 않았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어 '띄어쓰기'는 역시 소수파(마이너리티)라고 지적할 수 있다. 그러나 비묘와 호메이가 그 효과를 명료하게 찾지 못한 반면 추야는 시각 중시, 독자의 템포 변경을 의도해 성공시킨 시인이자 띄어쓰기 계승자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을 고찰했다.


This paper examines the intentions and historical significance of Yamada Bimyo's “spacing.” The subtleties were written at intervals even when one word or phrase was written in units of syllables, and they tried to imitate Western poetry to improve the effect of reading.A concrete example of this practice is a collection of youth songs. It is meaningful that the delicate poem was an 'attempt' and it can be said that his failure was due to his followers, but it can be admitted that the Bimyo 'attempt' was not always in vain. In other words, the Bimyo “spacing” Western style imitation challenge is meaningful because it leads to a Houmey as a challenge. However, it cannot be denied that it has not been widely handed down to other poets, and “spacing” can be pointed out as a minority. However, while Bimyo and Houmey did not clearly see the effect, Nakahara Tyuya was positioned as a poet and heir to spacing, who succeeded with the intention of focusing on vision and changing the tempo of readers.

KCI등재

저자 : 한정균 ( Han Jung-ky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1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쇼와시대를 대표하는 작가중 한 사람인 미사마 유키오(三島由紀夫)의 단편소설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을 꼽으라고 한다면 1961년도에 발표된「우국(憂国)」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작품의 경우 미시마 자신의 애착도도 강했던 작품이다. 그러나 「우국」의 연구방향은 이 작품이 미시마의 작품중 가장 노골적으로 쇼와천황을 비판하고 있는「영령의 소리(英霊の声)」와 함께 희곡 「십일의 국화(十日の菊)」 와 함께 1966년 단행본 『영령의 소리(英霊の声)』로 묶이며 <2.26사건 3부작>으로 불리기 이전과 이후로 나뉘어진다. 「우국」이 처음 발표되었을 때는 미시마의 미적 관점에서 연구가 이루어져 왔으며, <2.26사건 3부작>으로 엮인 이후에는 작품의 배경이 되는 2.26사건과 함께 작품의 정치성에 관한 연구가 두드러졌다.
그러나 2005년 동성애적 성향의 작품인「사랑의 처형」이라는 작품이 미시마의 작품으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으며, 이 작품이 「우국」의 모태가 되는 작품이었다는 것이 드러남으로 인해 「우국」에 관한 연구는 재검토의 필요성이 생겨났다. 「사랑의 처형」이라는 작품이 정치성이 전혀 담겨져 있는 작품이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시점에 따른 미시마의 「우국」에 관한 언설의 변화를 따라가며 이 작품이 2.26사건에 관한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쓴 작품이 아니라는 것을 「사랑의 처형」이라는 「우국」의 정치성의 안티테제와 같은 존재를 통해서 밝혀내려고 하였다.
또한 「우국」에 관한 작가의 언설이 1965년 영화 <우국>이후에 완전히 변한것에 기인하여 이 작품이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가 아닌 자연인 미시마 유키오에게 어떠한 의미를 가지게 되었는지를 1965,6년의 미시마의 작품에 관한 언설들 통해서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미시마가 쓴 작품인 「우국」이 역으로 작가에게 영향을 끼치게 되었고, 미시마에게 죽음에 관한 하나의 '상'을 제공했다는 점을 밝혀내었다.


This paper aims to present the direction of research on the meaning change and “Patriotism(Yūkoku)” at this point, noting that little mention of the work was made until 1966, before making it into a film, and after “Aino syokei” Mishima's officially recognized “Aino syokei” work in 2005.
In the case of “Aino syokei,” published in “Apollo”, a separate right of the homosexual magazine “Adonis” in October 1960, contains homosexual elements suitable for the nature of the magazine, and the description of the hara-kiri scene of Shinji Otomo is also clearly revealed. It was also a work that contained sadistic elements. And it was the “Patriotism(Yūkoku)” that was revised to present these works to the public. In other words, the reason why Misima wrote “Yuukoku” was simply to purify “Aino syokei”.
However, so far, studies on “Patriotism(Yūkoku)” have rarely been analyzed in connection with “Aino syokei” and the fact that “Patriotism(Yūkoku)” changes attitudes toward Micima's works depending on the time has also been neglected.
“Patriotism(Yūkoku)”, published in January 1961, was later grouped into a book with other works in “Star”, and in the latter part of the book, Misima explained that it was a work that experimented with “clinical technology” because “conventional expressions” did not fill the castle with the intention of writing of “Patriotism(Yūkoku)”. However, around the time of being bound by the film, and publish in book form to “Tookano Kiku”, “Eireino coe” in 1966, “Patriotism(Yūkoku)” means that he wrote this work with the thoughts of young officers army “Hwangdopa”, who caused the 2ㆍ26 incident hidden in Mishima. So, the attitude toward Mishima's feeling as “Patriotism(Yūkoku)” has completely changed according to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points in time, 1961 and 1966.
In this paper, we grasped the process of change at this point and concluded that Mishima's writing of “Patriotism(Yūkoku)” was not a work with a clear intention of the 2ㆍ26 incident and “Hwangdopa” youth officers army, but over time, the work “Patriotism(Yūkoku)” influenced by writer Yukio Mishima.
Accordingly, I don't think there will be a case of misreading the “Patriotism(Yūkoku)” only when the argumentum are developed after confirming the relationship with “Ainosyokei” in future research and the difference in attitude toward “Patriotism(Yūkoku)”. I hope Mishima's in future research that the paper could present a direction for such research.

KCI등재

저자 : 박희영 ( Park Hee-yo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3-12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할린 한인동포 귀환문제가 약 82년이 지나서야 비로소 빛을 보게 된 복잡한 흐름과 이유, 그와 관련한 특별법의 제정, 공포, 시행과 관련한 지난한 과정 들은 우리에게 많은 시사점을 남겨주고 있다. 사할린 한인동포 귀환문제는 현시점에서는 제도적, 법률적으로 상당 부분 정리가 되었고, 남아 있는 문제는 아직 귀환하지 못한 사할린 한인동포들이 하루빨리 고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무엇보다 신속히 실행에 옮기는 것뿐이다. 하지만 이와 같이 사할린 한인동포 귀환문제가 일정부분 해결되기까지 해방 이후 오랜 시간이 흐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는 국내 안팎으로 다양한 문제점이 있었음을 인식하게 되었고, 그 문제점을 극복하는데 사회적, 정치적, 역사적으로 복잡한 국가 간 이해관계가 자리 잡고 있었음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이것은 또한 사할린 한인동포 귀환 문제뿐만 아니라 다른 재외동포를 포함하여 한나라의 정부가 처한 시대적 상황에 따라서 재외동포에 대한 대처 방식이 얼마나 다를 수 있다는 안타까운 상황 논리와 시대인식에 기초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1957년에서 1970년까지의 사할린 한인동포 관련 주요 외교문서로 한정하여 사할린 한인동포 귀환문제의 처리 과정과 문제점, 그들을 바라보는 인식과 시선의 변화와 의미를 중점적으로 분석하였다.


The complicated flow and reasons why the Sakhalin Korean return issue did not shine until about 82 years later, and the poor process of enacting, promulgating, and implementing special laws related to it leave us with many implications. The return of Sakhalin Koreans has been largely institutional and legal at this time, and the remaining problem is to be implemented quickly so that Sakhalin Koreans who have yet to return to their homeland as soon as possible. However, it was recognized that there were various problems both inside and outside Korea and that there were complicated social, political, and historical interests in overcoming the problems. We also learned that this was based on the sad logic and perception of the times that the Han government, including other Koreans in Sakhalin, could deal with overseas Koreans depending on the times.
Therefore, this paper focused on the process and problems of the return of Sakhalin Koreans, changes in their perceptions and views, and meaning, limited to major diplomatic documents related to Sakhalin Koreans from 1957 to 1970.

KCI등재

저자 : 박미아 ( Park Mi-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5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68년 10월, 원폭 피해자 손귀달은 일본에 밀항해 체포되었다. 히로시마에서 피폭된 후 20여년이 넘도록 병마에 시달렸던 그녀는 일본 원폭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려는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일본 '좌경세력'의 접근을 우려한 한국 정부는 그녀의 활동을 통제하였다. 원폭 후유증으로 일생을 고통받았던 그녀는 일본 병원에서 원폭 증세가 경미하다는 석연치 않은 판정을 받았고, 이를 핑계로 한국 정부는 그녀를 신속하게 강제송환했다. 송환 이후에도 그녀를 돕겠다는 일본인들이 있었으나 불법 입국자라는 전과로 인해 이런 기회조차도 박탈되었다. 당시 정부는 원폭 피해자 문제에 대해 근본적 대책을 수립하지 않았고, 한일협정에서도 피해자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 손귀달의 호소에 귀 기울이기보다는 한국 정부에 팽배한 반공주의에 의거해 일본 좌파들과의 접촉을 막는 데만 급급한 것이 당시 한국 외교의 현주소였다. 이후에 그녀의 오빠인 손진두도 밀항을 시도하였고, 재판을 통해 원폭 피해자로서의 권리를 쟁취하였고, 이는 한국 피해자들에게 기회를 주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손진두와 같은 기회를 얻지 못한채 여러 범죄 사건에 연루되면서 일생을 살아가게 되었다.


In October 1968, the atomic bomb survivor, Son Gwidal, was arrested for smuggling into Japan. After being exposed to radiation in Hiroshima, she was troubled with various illness and she tried to get proper treatment at the atomic bomb hospital in Japan. However, the Korean government, concerned about the approach of the Japanese left-leaning forces, controlled her activities. quickly forcibly repatriated her. Even after the repatriation, there were Japanese who wanted to help her, but this opportunity was deprived due to her criminal record of being an illegal immigrant. At that time, the government did not establish fundamental measures against the atomic bomb victim problem, and the problem was not mentioned in the Korea-Japan agreement. Rather than listening to Son Gwi-dal's appeal, the Korean diplomacy was focused on preventing contact with Japanese leftists based on anti-communism prevailing in the Korean government. Later, her brother, Son Jin-doo, also attempted to stow away and won the rights as a victim of the atomic bomb through a trial, which wa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give Korean victims a chance. However, she ended up living her life without getting the same opportunity as her brother when she was involved in various criminal cases.

KCI등재

저자 : 김웅기 ( Kim Woung-g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17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종합지 『세카이(世界)』창간(1946.1)호에서 일본 지식인, 특히 경제학자가 패전으로 파괴된 일본경제를 어떻게 인식하며 재건방안과 전망을 논의했는지, 또한 그로부터 도출된 정책을 제시함과 더불어 이들의 아시아 국가에 대한 인식에 대한 인식을 논의하고 있다.
전쟁 수행에 따른 총동원체제로 균형을 잃은 일본경제가 패전 후 직면한 과제는 부채 상환과 인플레이션, 그리고 생사의 문제가 걸린 식량문제의 근간을 이루는 농업문제였다. 이들 문제에 대한 경제학자의 인식과 정책 내용은 일본인의 전후사회 구축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세카이』창간호에 게재된 6편 논고 중 2편이 경제분야였던 점은 이를 뒷받침해 준다.
『세카이』 창간호에서는 일본정부가 현실적으로 수립하고 추진하려던 정책 방향이 제시된 한편으로 입안이 무의미할 정도로 파괴 정도가 심각하다는 인식도 제시되었다. 막대한 부채 규모가 국가경제 존립을 어렵게 할 정도이며, 오우치효에(大内兵衛)는 당시 국가 예산의 절반 이상이 부채에 대한 이자 상환으로 책정될 정도로 막대했던 점을 제시했다. 또한, 도바타 세이이치(東畑精一)는 전시 중부터 식량난으로 우월한 지위를 갖게 된 농민의 사고방식이나 외지(外地)로부터의 인양자들로 인한 잉여노동력의 급증 등이 농업뿐 아니라 일본사회 전반의 전근대성을 고착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이것이 민주화의 저해요인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의 논의는 패전국에서 흔히 일어나는 인플레이션 문제와 관련하여 대응책으로 반영됐던 점에 특징이 있다. 계획경제적 수법을 도입한 경사생산방식 등 시책은 실효성 측면에서 한계가 있기는 했지만, 자력갱생 의지를 정책 차원에서 제시했던 점이 미국의 보다 큰 규모의 원조를 이끌어내는 기폭제가 되었다는 점은 평가할 만하다.
한편, 이들 논의에서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배상책임 이행 차원에서 균형 잡힌 재정 회복의 필요성이 강조된 반면에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서는 패전으로 관계성이 단절됐다는 인식 외에는 별다른 인식이 표명되지 않았다. 진보논단의 대표격으로 평가받는 『세카이』에서도 아시아는 어디까지나 경제적 '대상'에 불과했다는 패전 직후 일본 지식인들의 인식을 엿볼 수 있다.


This article discusses how Japanese intellectuals, especially economists, perceived and argued the prospects of Japan's economic reconstruction and relations with Asian countries in the first issue(1946.1) of Sekai, Japan's most renowned liberal opinion magazine.
The immediate problems facing the Japanese economy, which lost its balance owing to the total mobilization system during the war, were agricultural reforms, debt repayment, and inflation. Not only economists' perceptions but also Japanese people regarded these problems, and their policy implementation was critical for postwar Japanese society. The fact that two theses out of six in the first issue of Sekai were those of economics supports this.
In the first issue of Sekai, two economists presented policy directions. Ouchi, Hyoe pointed out that the majority of the national budget in 1946 was assigned for reparation repayment to implement a responsibility as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imilarly, Tobata, Seiichi stressed the necessity of agricultural reform to overcome the backwardness of Japanese society and introduce democracy.
These discussions were reflected as remedies for inflation in defeated countries. The Sloping Production Method, an implementation of planned economic methods, revealed a limitation in effectiveness; however, it played a role in persuading the U.S. to offer larger financial aid than before.
Meanwhile, the Japanese intellectuals did not show any perception of Asian countries except that Japan's relationship with them was terminated due to the end of WWII. It can be seen that even Sekai, the most renowned liberal magazine, showed how Japanese intellectuals perceived Asia immediately after the war.

KCI등재

저자 : 이경규 ( Lee Gyoeng-gy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18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번 연구에서는 일본의 출입국관리법 개정이 재일한인들에게 어떠한 문제들을 야기하게 되는지, 그리고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서 한국 정부에서는 어떻게 대처했는지 등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법적지위협정 시행 과정에서 일본 정부의 출입국관리법 개정 시도가 재일한인들에게 여러 문제점들을 야기시키게 된다. 일본정부는 국회에 제출된 출입국관리법안은 현 실정에 부합하도록 입국절차 간소화하기 위한 내용이라고 주장하지만, 재일민단은 출입국관리법안이 재일한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법안 추진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전국적인 반대투쟁에 돌입하였다.
구법안 중에서 문제가 되었던 입국 후의 준수사항 등을 삭제하여 수정된 출입국관리법안을 자민당 강경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국회에 상정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외국인의 정치활동 제외 규정을 철회하고 규제 강화를 위한 정치활동 중지명령제도 조항을 추가했다. 이것은 영주권 신청 재일한인들이 모두 정치활동의 규제 대상이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재일한인 사회는 새로운 투쟁을 돌입할 수밖에 없었으며, 사회당 등 야당측의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출입국관리법안은 1971년도 국회 회기 만료일인 5월 24일 법무위원회에서 계속 심의를 주장하는 자민당과 이에 반대하는 야당의 의견이 충돌하여 결국 폐안되고 말았다.


In this study, we looked at what problems the revision of the Japanese government-led Immigration Control Act would cause to Zainichi Koreans, and how the Korean government responded to these problems. In the process of implementation of the legal status agreement, the Japanese government's attempt to revise the Immigration Control Act causes various problems for the Korean residents in Japan. the then Japanese government claimed that the scheme for the immigration control scheme submitted to the National Diet was aimed at simplifying the immigration process to meet the current situation, but the Korean Residents Union in Japan (Mindan) reckoned that this scheme in reality could strengthen further regulations on Koreans, thereby leading them to launch a nationwide protest.
As for the old bills, there was an attempt by the hardliners within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to present the revised immigration control bill to the National Diet by deleting a series of controversial provisions to do with post-entry compliance. The regulation on the exclusion of foreigners from political activities was withdrawn and the provision of an order to suspend political activities was added to strengthen regulations. This means that all Japanese residents applying for permanent residency will be subject to regulations on political activities, so the Korean community in Japan had no choice but to launch a new struggle, and opposition parties such as the Socialist Party were expected to protest. Under these circumstances, the Immigration Control Act was eventually abolished on May 24, the expiration date of the 1971 National Assembly session, amid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being intent on continuing to insist on deliberation while clashing with the opposition party.

KCI등재

저자 : 竹内裕二 ( Yuji Takeuchi ) , 松井督治 ( Tokuji Matsu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9-21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これまで2度の社会実験を基に検証を行い、住民や企業が主体性を持った地域づくり活動の4条件を導き出した。この4条件を兼ね備えた地域づくり活動が、市民の主体性を引き出すことのできる地域づくり活動であるという仮説を立てた。条件①「子どもや社会的弱者のために役に立つ利他的な要素があること」の重要な視点は、「利他的な要素」である。その要素とは、「子どもたちへの思いの強さ」または、「社会的弱者を含めた社会全体に対する貢献への思いの強さ」が考えられる。条件②「自ら主体性を持って行動する仕組みがあること」の重要な視点は、「自分ならできる支援方法」である。具体的には、「肉体的労働提供による支援行動」または「情報やモノの提供を通じての支援行動」の志向が考えられる。条件③「活動の結果が明確に見えるものであること」の重要な視点は、「活動の結果による満足感」である。イベントへの参加に対する満足感として「利他的要素」または「利己的要素」のいずれかがあるものと考えられる。条件④「地域メディア活用はイベントの周知や理解、共感を醸成し、主体的な行動を促す効果がある」の重要な視点は、「身近な情報源とは何か」である。市民は、「電波媒体」、「紙媒体」、「インターネット媒体」、「人」のいずれかを日常の情報入手手段としており、最も訴求できる情報源を活用することが効果的であると考えられる。これらの条件を3度目の社会実験に反映させ、正当性を明らかにしていくための検証を行い、市民が主体的に参加・協力したくなるイベントの条件と地域メディア活用の効果についての仮説を総合的に検証したい。


The authors conducted the verification based on two social experiments. From this verification, four conditions for community development activities in which residents and businesses take the initiative were derived. We hypothesized that community development activities that combine these four conditions are community development activities that can bring out the independence of citizens.
Condition (1): The important viewpoint of “there is an altruistic element that is useful for children and the vulnerable” is the “altruistic element”. The factors can be “strength of feelings toward children” or “strength of feelings toward contribution to society as a whole, including vulnerable groups.”
Condition (2): The important viewpoint of “there is a mechanism to act independently” is “a support method that can be done by oneself”. Specifically, it is conceivable that there is an intention of “supporting behavior by providing physical labor” or “supporting behavior by providing information and goods”.
Condition (3): The important viewpoint of “the result of the activity is clearly visible” is “satisfaction by the result of the activity”. It is considered that there is either “altruistic factor” or “selfish factor” as satisfaction with participation in the event.
Condition (4): The important viewpoint of “the effect of utilizing local media to foster public awareness, understanding, and sympathy of the event and encourage independent action” is “what is a familiar information source”. Citizens use any of “radio wave media”, “paper media”, “internet media”, and “people” as their daily means of obtaining information. Among them, it is considered effective to utilize the information source that you can appeal to most.
The authors reflect these conditions in the third social experiment. Perform verification to clarify the legitimacy. Then, I would like to comprehensively verify the hypothesis about the conditions of the event that citizens want to participate in and cooperate with and the effect of utilizing local media.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金英児 ( Kim Young-ah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2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韓国人日本語学習者の日本語の形容詞の語彙教育の一環として、程度の大きさを表す形容詞「すごい」「ひどい」「激しい」の意味·用法を実例に基づいて比較·考察した。
三語の共通点は、動きのあるものと結び付いて程度の高さを表し、程度が尋常ではない、普通には考えられない、より甚だしいことを表す。
相違点をみると、第一に、「ひどい」は語源的な論理性が絡んでくることからマイナス評価に、「すごい」はぞっとするほど驚きや恐ろしさの気持ちが含まれるが、プラス·マイナス評価に用いられる。「はげしい」の動き·動作性には間接的にマイナス評価に なる場合があるが、形容詞自体はニュートラルである。第二に、「はげしい」は動きのあるものや動作性がある動詞と結び付いて、振幅のある動き、絶えない刺激、持続的な変化を表す動作性を持つ。第三に、文体面で「すごい」は会話文に多く用いられ、日常語とも言われるほど口語的であり、「ひどい」も口語的である。第四に、程度修飾に用いられる形容詞の副詞的用法に「すごく」「ひどく」があるが、辞書により副詞として別項目を立てるほど、程度の甚だしさを表す副詞として認められている。特に「ひどく」は、程度が段階を移っていく状態·さまを表す場合、程度の甚だしさだけを表して「ひどい」が持つマイナス評価の意味が無くなる特徴が見られた。

KCI등재

저자 : 오경순 ( Oh Kyoung-soo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4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번역작업 및 번역 교육 현장에서 오류와 오용의 소지가 많은 '한ㆍ일 동형이의 한자어(同形異義漢字語)'인 '가짜동족어'에 주목하여 언어간섭과 관련지어 분석ㆍ고찰한 것이다.
언어간섭이란 두 가지 이상의 언어 접촉으로 인해 한쪽 혹은 양쪽 언어에서 발생하는 규범 이탈이나 규범 변경을 말한다.
한자의 형태가 같아도(同形) 의미가 다르거나(異義), 나아가 어의(語義)의 폭에 차이가 있는 '가짜동족어'의 지식 부재에서 비롯된 잦은 오류 및 제 문제는 본고에서 고찰한 '韓ㆍ日 漢字語'뿐 아니라 '韓ㆍ中ㆍ日 漢字語'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대표적인 언어간섭 현상 중 하나이다.
'가짜동족어'의 인식 부족은 한ㆍ일, 일ㆍ한 담화 구사 및 작문 운용, 표현활용 면에서는 물론 번역작업 시에도 오용 및 오역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많다.
따라서 예견되는 이러한 오류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교수자와 학습자는 '가짜동족어'의 개념과 제 문제에 대한 정확한 사전 인지와 이해 및 철저한 교육과 학습이 선행되어야 한다.

KCI등재

저자 : 임정아 ( Lim Jeong-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일본 논문 서론의 구성요소별 문말 표현의 특징 및 사용 양상 및 특징에 대해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분석 대상으로는 일본어 학회가 발행하고 있는 학술지 '日本語の研究'에서 최근 투고된 100편의 논문을 추출하고, 분석 대상으로 하였다.
서론의 구성요소의 분류는 임정아(2020)을 참고하여 서론을 내용에 따라 크게 8가지 구성요소로 분류하였다. 분류 후, 각 구성요소에 어떠한 문말 표현이 사용되는지, 문말 표현의 종류와 각 문말 표현의 사용 양상 및 경향에 대하여 고찰하였다.
분석 결과, 일본 서론에는 た계열보단 비た계열이 많이 사용되었으며, 세부 분류 중에서는 동사의 종지형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또한, 논문의 본문 내용을 예고하는 성격을 가진 구성요소(연구 목적 제시, 연구 방법 설명, 논문 구성 제시)의 경우, 과반수가 동사의 종지형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 밖에도 같은 조동사여도 구성요소에 따라 사용 양상이 달라지는데, '연구 주제 제시'는 'れる·られる'가, '논문 필자의 의견'은 '동사의 미연형+ない'가, '연구 목적 제시'는 'たい', '논문의 의의'는 'う(だろう, よう)가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문장의 내용과 기능에 따라 문말 표현의 사용 양상과 어휘에 차이가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KCI등재

저자 : 신희혜 ( Shin Hee-ha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9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상위자를 향한 아이러니 발화에서의 경어 사용이 어떤 효과를 지니는지에 대해 청자반응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청자반응 별로 힘의 이동이 어떻게 나타나는지 검토했다. 그 결과 청자반응은 공격>방어, 무대응>수락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공격반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는 일본어 아이러니 발화에서 상위자에게 경어를 사용하더라도 화자의 부정적 태도가 완화되기 보다는 상대의 공격을 부추기는 경향이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청자반응 중 공격과 수락의 경우 이를 유발한 화자의 발화에서 부정적 태도의 제시 방법이 어느 정도 일관된 양상을 보였지만 방어와 무대응에서는 발화 제시 방법에 경향성이 있다고는 볼 수 없었다. 이런 점에서 상위자에 대한 아이러니 발화에서의 경어 사용은 문맥에 따라 대인적 기능이 다르게 나타나는 문맥 의존적 성격을 띤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상위자에 대한 아이러니 발화는 상위자를 향한 도전으로 볼 수 있으며 청자의 반응에 따라 힘이 이동하거나 유지 혹은 강화되기도 한다. 따라서 각 반응에서 나타난 특징을 힘의 관점에서 해석한 결과, 수락반응에서는 상위자→하위자의 방향으로 힘의 이동이 발생했으며, 방어와 무대응에서는 상위자의 힘이 유지되고 있었고 공격반응에서는 상위자로서 지닌 힘이 강화되는 양상을 띠었다.

KCI등재

저자 : 黄允實 ( Hwang Youn-sil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9-11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I-JASのデータをもとに中級レベル以上のJFL韓国人学習者を対象にして「ところ」表現の使用実態を調査し、日本語母語話者の例との比較から学習者の「ところ」表現の運用上の問題点などを明らかにしたものである。分析の結果、学習者が産出する「ところ」表現には次のような特徴があることが明らかとなった。
① 「ところ」は名詞的用法としての使用が圧倒的に多い。ただし、「ところ」の時間の意味と時間名詞「時」「頃」との混同が見受けられる。
② 「ところ」の文末表現は学習者にとって割と使いやすい形式であるが、日本語母語話者に比べてバリエーションが少ない。
③ ストーリーを述べるタスクでは、発話データと作文データのいずれにおいて日本語母語話者に比べ接続助詞表現の使用の割合が低い。「ところ」の接続助詞表現は定着しにくい文法項目の一つと言えそうであり、このような学習者の非用現象は作文における接続詞の過剰使用につながる可能性があることを示唆している。
形式名詞を用いた多様な文型は学習者の表現力を高める上で重要な学習項目であるものの、学習者にとっては習得が困難である。実際の運用につながるように、中級以上のレベルでは他の類似表現との比較を通した各用法の習得だけでなく、「ところ」表現の接続助詞的用法を中心に用法間の比較ができるような適切な練習と複文指導が必要であるように思われる。

KCI등재

저자 : 秋谷公博 ( Kimihiro Akiy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9-14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はネパール人留学生とベトナム人留学生の事例を基に、外国人留学生の健康とソーシャルキャピタルの関連性等について明らかにすることを目的としている。本研究の目的を達成するために実施したアンケート調査の結果を基に分析を行った。その結果、第一に、ネパール人留学生及びベトナム人留学生において同じ国籍の友人とのソーシャルキャピタルの結びつきが共通して見られること、第二に、他者とのソーシャルキャピタルの結びつきの弱さが、精神面に負の影響を与えていること、第三に、外国人留学生の精神面や健康面のサポートとして、日本語学習のサポートや同じ国籍の職員のカウンセラー等のサポートが重要であること等が明らかとなった。

KCI등재

저자 : 감영희 ( Kam 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3-16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아쿠다가와의 여성들에 대해 고찰 분석한다. 아쿠타가와의 여인으로 잘 알려진 여성은 흔히 5명으로 압축된다. 하지만 알려진 5인 외에도 아쿠타가와의 생애와 작품을 통해 선행연구에서 다루지 못한 나머지 15인의 여인들에 대한 세밀한 검토를 거쳐 논문(1)(2)로 정리하고자 한다. 그 과정으로 우선(1)로 정리한 것이 본 논문이다. 논문(2)의 과정을 거치면 선행연구에서는 볼 수 없는 나름의 독창적이고 유의한 결론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우선 논문(1)의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을 수 있다. 아쿠타가와의 어린시절과 청년시절 그리고 결혼까지를 논문(1)의 여성으로 살펴보았으며, 흔히 5인의 잘 알려진 여성으로 요시다 야요이와 부인이었던 쓰카모토 후미가 이시기에 등장한다. 그 외 여성으로 주목할 만한 인물은 요시무라 치요이다. 흔히 아쿠타가와의 첫사랑은 요시다야요이로 알려져 있지만 아쿠타가와에게 의미있는 첫 사랑의 여성으로서 요시무라 치요를 통해, 신분의 차이로 성취되지 못할 사랑임을 알았던 소년 아쿠타가와의 연정을 엿볼 수 있다. 지식이 부족했던 그녀를 섬세하게 보살피는 또 다른 아쿠타가와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요시다 야요이는 빼놓을 수는 없는 인물이다. 파혼이 되고서도 몇 해를 그녀를 그리워하고 못잊어하는 모습에서 인간의 에고이즘에 대한 사고를 분명히 하게 되며, 그러한 경향은 작품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 『라쇼몬(羅生門)』과 『코(鼻)』가 그러하다. 마지막으로 부인 쓰카모토 후미로, 아쿠타가와가 그녀에게 보낸 많은 연정의 편지문을 통해 결혼까지의 과정을 추리해 보았다. 나머지 15명의 여인 중에는 널리 알려진 여성이 3명이 있으나, 그 외 여성은 대부분 자료를 통해 새로이 추구하고자 하는 여성이 대부분이다. 그의 전 생애에 드리워진 여성들과의 인연과 만남을 통해, 작품 속에 어떠한 모티브로 작용, 혹은 관계로 드러나 있는지, 또한 그것이 사실과 어떻게 평행선을 이루고 있는지 논문(2)를 통해 고찰함으로써 최종 결론을 얻고자 한다.

KCI등재

저자 : 김대양 ( Kim Dae-ya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3-17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고바야시 다키지의 문학에 나타난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연구이다. 식민지 시기 일본에서 그 존재조차 부정되고 타자로서 소외되어 온 차별적, 이중적 위치에서의 조선인 노동자들은 일본인과 동화될 수 없는 경계의 대상으로서 어느 곳에도 소속되지 못하고 본인들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경계인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일본제국은 조선인 노동자를 상대로 잔혹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이는 노동환경에서 지배・혹사하는 착취의 자유를 확보했다. 이처럼 조선인 노동자를 이질적인 존재로 부각해 타자화시켰을 뿐만 아니라 강제 연행된 조선인들의 노동력을 제국주의 세력의 착취 대상이자 소유물로 인식하였음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 다키지는 작품에서 조선인과 일본인의 노동자를 대비시켜 조선인 노동자의 타자성을 고발하고 있다. 화자를 통해 그려지는 조선인 노동자는 거부된 존재로 형상화되고 있고 조선인과 일본인 노동자의 관계에서도 동화와 배제의 이중성, 지배자의 강제와 피지배자의 동의라는 이중성도 함께 존재한다. 결국, 조선인 노동자들을 식민지적 민족 차별로 연결하여 이질화시킴으로써 이중적으로 차별을 받았던 조선인 노동자의 현실을 형상화한 다키지의 문학 공간을 통해 타자로서의 조선인 노동자를 확인했다.

KCI등재

저자 : 이영희 ( Lee 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7-189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아시가리((蘆刈))』를 환상문학으로서 분석하고, 또 판타지성을 살리기 위한 장치로서 서술 방법에 대해서도 고찰해 보고자 한다.
소설의 '때'와 '장소' 설정에는, 반드시 그 나름의 이유가 있지만, 이 작품은, 우선 구성에서 보면 기행문의 형식에서, 액자형식 구조를 도입하여, 1차 화자인 내 이야기 중에 우연히 만난 남자가 2차 이야기자로서 아버지와 오유사마의 이야기를 한다. 남자를 2차 화자로 사용한 것은 그가 메이지의 사람으로 현대와 거리감을 느끼게 하여 환상과 같은 이야기가 가능하도록 할 의도였을 것이다. 독자에게 지어낸 이야기가 아님을 믿게 하려는 의도, 또 실제로 오유사마를 만난 장본인인 그가 전함으로써 진짜다움과 감동을 더하고 있다.
따라서 이 논문에서는 환상적인 현상을 출현시키는 '때'와 '장소'의 비밀을 알아보고, 설정의 의미에 대해 살펴보기로 한다. 그래서 시간이 어떻게 회자되는지를 주넷의 언설법에 관한 이론을 『아시가리』 구성에 적용해 본다. 이 작품을 말하는 순서와 '속도'에 따라 분류하고, 나아가 '때'로서의 시대, 계절, 하루 동안의 시간에 대한 분석과 함께 '장소'로서 국가, 지방ㆍ지역, 지형 등을 통해 이 소설의 '방법'도 고찰한다. 『아시가리』에서 형체가 없고 포착 불가능한 환상과 같은 구성을 이탈로 칼비노가 언급한 '일상적 환상'이라는 이론을 적용시켜 분석해 본다.

KCI등재

저자 : 二本松泰子 ( Yasuko Nihonmats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1-20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朝鮮半島では、前近代において三種類の鷹狩りの書物が成立していた。そのうち、二種類は前近代の日本国内で相当数の伝本が流布した。一方の『高麗古本鷹鶻方』と称するテキストは前近代の日本ではまったく受容されなかった。しかし、近代(1930年頃)になると、打って変わってこの『高麗古本鷹鶻方』のみ、在朝日本人が関心を寄せるようになる。それは、前近代において日本国内で積極的に受容された他の二種類の鷹の書物が、近代になると一切日本人の興味を惹かなくなる現象と対照的である。
本稿では、近代においてこのような現象を引き起こした『高麗古本鷹鶻方』という書物に注目し、その内容を分析した。当時、在朝日本人の関心を惹いたこの書物は、近代における韓国と日本の放鷹を介した文化交流の実態を象徴する重要な事例である。同書の特徴を明らかにすることは、両国の放鷹文化交流史の体系を構築するために必要な基礎情報であろう。
分析の結果、『高麗古本鷹鶻方』は『古今事文類聚』という、前近代において日本でも広く流布した中国の類書(一種の百科事典的な資料集)に倣った内容となっていることを確認した。このことから、近代における放鷹を介した韓国と日本の文化交流は、中国の類書への学問的な関心に端を発する知的教養レベルでの現象であることが判明した。

123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일본연구
94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102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8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3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61권 0호

한국일본어교육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2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101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3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7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2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60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100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2권 0호

東硏(동연)
11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6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9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1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9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