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세무학회> 세무와 회계저널

세무와 회계저널 update

Journal of Taxation and Accounting

  • : 한국세무학회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격월
  • : 1738-3323
  • : 2733-9270
  • :

수록정보
21권4호(2020) |수록논문 수 : 7
간행물 제목
22권5호(2021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납세자권익 보호 및 수평적 협력관계 제고를 위한 세무행정 개선방안 :성실신고확인제도를 중심으로

저자 : 강민조 ( Kang Min Jo ) , 임현지 ( Lim Hyun Ji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2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25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성실신고확인제도는 세무조사 절차의 일부를 민간에 위탁한 것으로서 일정 규모 이상의 개인사업자 및 개인과 유사한 법인사업자에게만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이는 소득탈루 혐의가 높은 고소득 자영업자에 대하여 소득세 신고에 앞서 신고내용의 적절성을 세무대리인에게 확인받도록 한 세무검증제도를 모태로 하고 있다. 반면에 수평적 성실납세제도는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는 법인사업자와 과세당국이 신사협정을 맺고 세무쟁점을 사전에 파악하여 세무불확실성을 적시에 해소할 수 있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정 규모 이상의 개인 사업자들에게 전면적으로 성실신고확인제도를 강제하면서, 수평적·협력적 세무행정서비스 혜택의 적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는 현행 제도는 조세평등주의 정신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
수직적·권위주의적 세무행정 접근방식을 청산하고 수평적·민주적 조세체계를 확립하기 위해서는 납세성실도 수준에 상응하는 세무행정 편익을 제공해야 한다. 본 연구의 목표는 납세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조세행정의 수평적 협력관계를 제고할 수 있는 성실신고확인제도의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성실신고확인제도를 수평적 성실납세제도와 연계하여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하였다. 원칙적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모든 개인과 법인을 성실신고확인 대상으로 정하되, 회계투명성이 높은 납세자 그룹을 중심으로 성실신고확인 의무적용을 축소할 필요가 있다. 나아가 수평적 성실납세제도 적용 대상을 신고성실도가 높은 개인납세자들로 확대해 나아가야 한다.


The Compliance Verification System(“CVS”) entrusts part of the tax audit procedure to the private sector, and is based on a tax verification system that requires high-income self-employed people suspected of evading income to be confirmed by their tax representatives before reporting income tax. CVS is mandatory only for private businesses of a certain size or larger and corporate businesses similar to individuals. On the other hand, the Horizontal Compliance Agreement (“HCA”) provides administrative services that can resolve tax uncertainty in a timely manner by signing a gentleman's agreement between corporations and tax authorities that meet certain requirements. The current CVS, which completely excludes the application of the horizontal sincere tax payment system while forcing all individual businesses of a certain size or larger to confirm sincere reporting, significantly infringes on the rights and interests of individual taxpayers.
The goal of this study is to present a plan to improve CVS that can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axpayers and enhance the horizontal cooperative relationship of tax administration. Specifically, a plan was proposed to operate the CVS in an integrated manner in connection with HCA. In principle, all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of a certain size or larger should be subject to CVS, but it is necessary to gradually expand the scope of HCA based on the integrity of the financial statements. In order to overcome the vertical and authoritarian tax administration approach, to establish a horizontal and democratic tax system, CVS should be restricted according to the degree of compliance, HCA should be extended based on the enhanced relationship between taxpayers, tax practitioners, and tax authorities.

KCI등재

2기업의 혁신활동과정에서 기관투자자의 역할에 대한 연구

저자 : 신일항 ( Ilhang Shin ) , 오원정 ( Wonjung Oh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2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5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기관투자자가 기업의 혁신활동과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에 대해 검증하고자 한다. 기업의 혁신활동은 연구활동과 개발활동으로 구분될 수 있다. 연구활동은 개발활동보다 불확실한 미래 이익과 관련이 있고 연구활동을 위한 지출은 장기적인 견해를 통해 이루어진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기업의 혁신활동과정에 대한 대용치로서 연구비와 개발비를 각각 사용하였다. 기관투자자 유형은 외국인기관투자자와 국내기관투자자로 구분하였다.
2001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연구를 수행한 결과 외국인기관투자자는 연구비를 유의적으로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개발비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기관투자자의 경우 연구비와 개발비 모두에 유의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기관투자자의 내성적인 요인에 초점을 맞춘 2단계 분석에서도 외국인기관투자자는 연구비에 유의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실증분석결과는 기업의 혁신활동과정이 기관투자자의 유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외국인기관투자자가 장기적인 견해를 갖고 연구활동과 같은 기업의 혁신활동과정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보여준다. 본 연구의 실증분석결과들은 기업의 혁신활동에 과소투자하는 경영자를 감시하지 못하는 기관투자자를 규제하고 기업의 혁신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에 실무적인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examines whether institutional investors have a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process of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The process of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can be classified into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Research activities are related to uncertain future earnings rather than development activities and expenditures for research activities are made from a long-term perspectives. Research and development expenditures were respectively used as proxies for the process of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The type of institutional investors were classified into foreign and domestic institutional investors.
This study used a sample of public companies listed on the Korean Stock Exchange from 2001 to 2014. This study's main result indicates that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have a significant positive impact on research expenditures but not on development expenditures. Domestic institutional investors were found to have no significant impact on either research or development expenditures.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significantly impact research expenditures in the twostage instrumental variable approach to address endogeneity factors in foreign institutional ownership. These results suggest that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may vary depending on the type of institutional investors and that foreign institutional investors take a long-term perspective and increase the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such as research activities. Empirical findings of this study will provide practical implications for policies that regulate institutional investors who may not monitor managers to under-invest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and encourage corporate innovation activities.

KCI등재

3사립유치원 회계제도의 쟁점과 개선방안

저자 : 김미옥 ( Kim¸ Mi Ok ) , 차상권 ( Sangkwon Cha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2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1-7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재 사립유치원은 「교육기본법」 제11조와 「유아교육법」 제2조에 따라 유아교육을 위해 설립·운영되는 학교로 규정하고 있으므로,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의 적용을 받고 있다. 그러나 사립유치원의 규모와 여건을 고려할 때, 동 규칙을 실무적으로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존재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거시적 관점에서 유치원의 설립형태를 기준으로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 적용에 대한 쟁점의 원인을 파악하고, 형식과 실질의 차이에 따른 정부와 사립유치원의 보조금과 지원금에 대한 인식차이를 고찰하며, 2020년 3월 1일부터 전면 도입된 K-에듀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정책과 제도를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재정지원을 하는 정부 입장에서의 해결방안과 사인 사립유치원 설립자의 경제적 이해관계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기 위해서는 법인격이 없는 유치원이라고 할지라도 이를 회계실체로 간주하여 유치원 설치와 구분경리를 통해 사립유치원의 공익성과 사인 재산의 투자라는 경제적 실질을 잘 조화시켜 줄 수 있는 재무회계 규칙을 마련이 시급하다.
둘째, 지원금과 보조금이 가장 주된 수입인 사립유치원에서 두 계정이 유사한 수준으로 관리·감독 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지원금과 보조금의 구분을 달리할 필요가 없거나 두 용어가 명확하게 운영되지 않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보조금과 지원금에 대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셋째, K-에듀파인의 회계 지원과 투명한 회계정보를 산출한 유치원에 '회계인증제'를 도입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이는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과 사립유치원 회계정보의 표준화된 운영을 도와줄 수 있는 제도로 의미를 갖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사립유치원 중 사인유치원은 독지가의 출연으로 설립되어 운영되는 개인 자산이며, 다만, 교육행정편리 상 학부모 지원금을 직접 지원받고 있다. 따라서 개인 자산의 유지보수를 위한 적립금의 계상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Currently, private kindergartens are subject to the 「Rules on Financial Accounting of Private Schools」 because kindergartens are established and operated for childhood education in accordance with Article 11. of the Framework Act on Education and Article 2, No. 2 of the Childhood Education Act. Although it may be legally justified, there are difficulties in practical application of this rule in private kindergartens. For example, despite the fact that the majority of educational institutions are corporations, they are intended to be applied to private kindergartens, and even after the Kindergarten Act is revised, the terminology is still lacking and is not reflected in the national accounting system(edufine). Accordingly, this study suggests the following policies. First, as the 「Private Schools Act」, 「Private School Institutions Financial Accounting Rules」 previously applied to corporate private kindergartens, the legal basis for private kindergarten accounting to be applied to individual private kindergarten accounting is unclear. The private kindergarten accounting is managed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and the financial affairs manual for private kindergartens of the metropolitan/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legal system to provide a legal basis for kindergarten accounting for private private kindergartens. Second, even if a private kindergarten is a private institution by law, it is operated by individuals and its scale is incomparably small. As a device that can do this, it seems necessary to activate the account of provisions and reserves. Allowing provision such as reserves for facility maintenance or depreciation for buildings or facilities is also a basis for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quality of safety facilities or education. Third, this study allows the establishment of reserves and provisions under the current law, but it has to be accumulated according to the supervision and permission of the head of the provincial and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its use is also limited even if it is intended for the purpose of accumulating and apportioning kindergarten facilities in the future. To realistically improve the situation and at the same time, we propose to introduce accounting education and certification system for private kindergartens for the smooth operation of K-edufine. In order to improve the transparency of the accounting system of non-profit corporations and private kindergartens, which are attracting public attention, it is urgently required to promote an accounting certification system and accounting education course at a renowned professional institution. This study identifies the causes of issues in the application of financial accounting rules for private institutions based on the type of establishment of kindergartens from a macro perspective, and examines differences in perceptions of subsidies and subsidies between the government and private kindergartens due to differences in form and substance, it is differentiated from previous studies in that it proposes policies and systems for the stable settlement of K-edufine.

KCI등재

4내부감사기구가 경영자의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감사위원회와 감사간 차이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김종근 ( Jong-geun Kim ) , 박시훈 ( Si-hun Park ) , 김갑순 ( Kap-soon Ki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2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11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내부감사기구인 감사위원회와 감사 두 제도가 경영자의 이익조정을 통제하는데 차이가 있는지를 연구하였다. 기존 선행연구는 두 제도의 비교를 비교할 때 주로 외형적인 형태만을 기준으로 비교하였지만, 본 연구는 이를 확장하여 외형적인 형태뿐만 아니라 전문성, 독립성, 활동성이라는 내부감사기구의 특성까지 고려하여 두 제도를 체계적으로 비교 연구하였다. 특히, 내부감사기구의 특성을 감안하여 두 제도를 비교할 때 동일한 특성을 가진 그룹 간 비교가 될 수 있도록 3가지 특성 중 1개 특성만 만족하는 3개 그룹(예를 들면, 다른 특성을 통제하기 위해 전문성만 만족하는 그룹에 독립성 또는 활동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기업은 제외), 2개 특성만 만족하는 3개 그룹, 3개 특성을 모두 만족하는 1개 그룹 등 총 7개 그룹으로 구분하여 두 제도의 차이를 비교하였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의 12월 결산법인 중 비금융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연구하였으며, 경영자의 이익조정은 재량적 발생액을 이용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외형적인 형태인 감사위원회와 감사 설치그룹을 단순 비교한 결과에서는 감사위원회 설치그룹이 감사 설치그룹보다 경영자의 이익조정을 통제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3가지 특성 중 1개 특성만을 만족하는 표본, 2개 특성만을 만족하는 표본, 3개 특성을 모두 만족하는 표본을 대상으로 한 실증결과에서는 1개 특성을 만족하는 그룹 중 전문성만 만족하는 그룹과 독립성만 만족하는 그룹을 제외한 다른 감사위원회와 감사 설치그룹 간 비교에서는 경영자의 이익조정 통제의 차이가 있다는 유의적인 결과를 얻지 못하였다. 이러한 결과는 내부감사기구의 특성까지 고려할 경우 일부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두 제도 간 유의적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아 감사위원회 설치그룹과 감사 설치그룹 간 단순비교에서 나타난 차이가 희석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본 논문은 두 제도의 모든 측면에서 비교한 것이 아닌 경영자의 이익조정 측면에서 두 제도의 차이를 비교한 것이므로 과도한 확장해석을 경계할 필요가 있으며, 감사위원회와 감사를 관통할 수 있는 대용치를 한 가지만을 선정하여 실증 분석함에 따라 일부 대용치는 두 제도 중 어느 한 제도에 적합하지만 다른 제도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비판도 존재할 수 있으므로 향후 보다 나은 대용치를 이용하거나 별도의 대용치를 사용하여 비교하는 등 본 연구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


This study studied which Organization, the Audit Committee or the statutory internal Auditor, was effective in controlling earnings management. Previous literatures were mainly compared based on external forms when comparing the two, however, this study expanded them to systematically compare and study the effects of the two by controlling the characteristics of internal audit organizations (expertise, independence, and activities) as well as external forms. In particular, when comparing the two, considering three characteristics of the internal audit organization, this study divided them into 7 groups so that the comparisons could be made between groups with the same characteristics. The 7 groups are divided into 3 groups that satisfy only 1 of the 3 characteristics(for example, in order to control other characteristics, group that satisfies only expertise does not include companies that simultaneously satisfy independence or activity), 3 groups that satisfy only 2 characteristics, and one group that satisfies all three characteristics. This study was conducted on non-financial listed companies from 2014 to 2018, and earnings management used discretionary accruals.
The study found that, first, the results of a simple comparison between the audit committee group and the statutory internal Auditor group showed that the audit committee group was more effective in controlling earnings management than the statutory internal Auditor group. Next,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ternal audit organization, expertise, independence, and activities, were gradually added to perform the comparison. No significant results were obtained except for the group that satisfies only expertise and the group that satisfies independence. These results mean that the existing argument, which says audit committee group is more effective than the statutory internal Auditor group, is increasingly diluted when compared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ternal audit organization, unlike the simple comparison.
However, this paper compared th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in terms of earnings management, not in all aspects of the two organizations, so it is necessary to be wary of over-interpreting the results. And, there are criticisms that some proxies of characteristics is appropriate in one of two organizations, but not appropriate in the other, so it is necessary to expand this study by using better proxies in the future.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연결실체 내 감사인 일치성이 잠정이익수정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건주 ( Geon Joo Lee ) , 박재환 ( Jae Whan Park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3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잠정이익의 수정정보를 감사품질의 측정치로 사용하여 선행연구에서 혼재된 결과를 보이고 있는 연결 실체 내 감사인의 일치성이 감사품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으며, 연구에서 사용된 잠정이익의 수정정보가 감사품질 측정치로서 유용한지는 Phillips et al.(2003)의 모형을 사용하여 검증하였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중심으로 연결실체별 감사인의 일치성이 감사품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감사인 일치수준이 높을수록 잠정이익의 수정정도와 수정여부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Phillips et al.(2003)의 연구에 따라 잠정이익의 수정정도가 적자회피를 탐지하는데 유용한지 실증분석한 결과, 잠정이익 수정정도는 적자회피기업과 정(+)의 관련성을 보인데 반해, 이익조정 유인이 낮은 기업에서는 적자회피기업과 부(-)의 관련성을 보여 잠정이익 수정정도는 감사품질의 대용치로서 적절한 측정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적으로 본 연구의 표본을 사용하여 감사인 일치성과 감사시간 및 감사보수와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감사인 일치성은 감사시간과 감사보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나 기존의 선행연구와 동일한 결과를 보이고 있다.
본 연구의 결과를 종합하면 감사인 일치성이 높을수록 연결실체에 대한 감사인의 이해도가 높아져 더 적은 노력의 투입으로 더 높은 감사품질을 제공할 수 있어 연결실체 내 감사인 일치성이 높을수록 감사의 효율성과 효과성이 증대된다고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는 감사품질로서 편의가 존재하는 재량적발생액을 사용한 선행연구와는 달리 잠정이익의 수정정보를 감사품질 측정치 사용하여 동 측정치가 감사품질 측정치로서 유용한지를 검증하고, 동측정치를 사용하여 선행연구에서 혼재된 결과를 보이고 있는 연결 실체 내 감사인의 일치성이 감사품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는 데서 연구의 의미를 가진다.

KCI등재

2IFRS 17도입과 관련한 세법관점의 제도개선방안 -해외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윤재원 ( Jae Won Yoon ) , 박성종 ( Sung Jong Park ) , 남혜정 ( Hye Jeong Na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5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도입이 확정된 보험계약 2단계인 IFRS 17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세법관점에서의 제도 정립 및 제도 안착을 위한 정책적인 방향을 해외 특히 유럽의 정책방향에 대한 고찰을 통해서 마련하고자 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세법의 개정방향의 원칙을 정하기 위하여 각국의 사례를 검토하였고 이를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국제회계기준이 시행된 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지만, 다수의 EU국가들은 자국의 기준들을 독자적으로 유지하고 있어서 IFRS 17 도입에 따른 세무상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향후 Solvency Ⅱ가 정착이 되면 자국기준 적용 가능성이 줄어들어 세무상 영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유럽의 현행 대응 방향을 고려하여 4가지의 정책방향을 제시하였다. 우선 현행 법인세법 유지 및 IFRS 17 재무제표 기반으로 세무조정하는 방안이 첫 번째이고 두 번째는 현행 법인세법 유지 및 IFRS 4 기반의 별도 세무목적 재무제표 작성하는 방안 세 번째는 IFRS 17과 일치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법인세법을 개정하는 방안 마지막으로 현행 법인세법 유지한 후 IFRS 17과 일치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정하는 방안이다. IFRS 17의 경우 IFRS 4의 도입시 보다 보험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중요한 점을 고려할 때, 과세당국이 중심이 되어 유관기관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협조할 수 있는 공식적인 협의체(TF)를 활용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인 것으로 판단하였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정책당국과 업계는 이러한 협의체(TF)를 시급히 조직하고 운용하여 국내보험산업의 발전 방향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조세체계를 조속히 마련하고 성공적인 로드맵을 구축하여야 할 것을 제안하였다.

KCI등재

3주류시장의 거래질서 정상화를 위한 리베이트 지급 관련 국세청 고시의 합리적 해석 등에 대한 연구

저자 : 전병욱 ( Byung Wook Ju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7-7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류를 거래할 때 주류유통 정상화를 위한 주류 제조업자 및 수입업자의 준수사항과 관련한 주류 거래질서 고시 제2조 제6호는 “제공함으로써”를 전후한 동호의 전체적 체계를 어떤 구조의 인과관계로 해석할 것인지(쟁점①)와 함께 동호에서 규정한 “할인”의 범위에 매입할인이 포함되는 것인지의 여부(쟁점②)에 대한 실무상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출고감량 기준 고시 제2조에서 규정한 주류 거래질서 고시 위반으로 주세법에 따라 처분을 받은 불성실 제조자·수입업자에 대한 10%-20%의 출고량 감량기준이 과중하지 않은 수준인지의 여부(쟁점③)에 대한 실무상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먼저, 쟁점①과 관련해서 “으로써”가 특정행위 간의 원인과 결과를 연결하는 조사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류 거래질서 고시 제2조 제6호의 체계도 금품 등 제공을 문란행위의 원인으로 보는 것이 타당한 문언상 해석이라고 판단할 수 있고, 다른 세법상 규정에서도 이러한 해석을 보편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주류 거래질서 고시의 시행취지를 고려하더라도 주세법 제40조에서 비정상적이고 불법적인 주류거래에 대한 불이익 부과의 근거를 마련한 점을 고려하면 동(同)고시 제2조 제6호는 비정상적·불법적 주류거래에 대해 포괄적으로 적용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쟁점②와 관련해서 “할인”은 대칭적 개념의 매출할인과 매입할인을 포괄하는 개념이기 때문에 주류 거래질서 고시 제2조 제6호의 경우에도 “할인”이 매입할인을 포함하는 개념이고, “할인”을 특별히 매출할인이나 매입할인으로 한정하지 않는 경우에는 두 가지 개념을 모두 포괄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한 해석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데, 다른 세법상 규정에서도 이러한 해석을 보편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동(同)고시의 시행취지를 고려하더라도 주류의 매출거래와 함께 매입거래에 걸쳐서 모두 문란행위를 방지함으로써 비정상적이고 불법적인 주류거래에 대한 불이익을 부과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할인”에 매출할인과 함께 매입할인도 포함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쟁점③과 관련해서 출고감량 기준 고시를 통한 제조업자 및 수입업자의 최종적인 경제적 불이익(전체 매출액의 0.08%-0.5%)이 문란행위의 규모에 비해 충분하지 않을 가능성을 고려하면 동(同)고시에서 규정한 10%-20%의 “출고 감량률”은 주류 거래질서 고시의 시행효과를 보장하기 위한 과중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KCI등재

4중유(重油)에 대한 개별소비세 과세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저자 : 김갑순 ( Kim Kap-soon ) , 윤성만 ( Yoon Sung-ma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10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석유류에 대한 개별소비세 과세대상을 연료용과 원료용을 구분하지 않는다. 중유는 선박 및 기계류의 연료로 사용되지만 원유와 같이 추가적인 석유정제 공정을 거쳐 항공유, 나프타 및 아스팔트 등의 다른 석유제품으로 생산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중유에 대한 소비세제를 OECD와 EU회원국을 대상으로 비교 분석하여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한다.
첫째, 원료용 중유에 대한 개별소비세 담세자가 최종소비자가 아닌 석유정제사업자가 되는 문제점이 있다. 개별소비세는 특정 물품의 소비, 특정 장소에의 입장 또는 유흥행위 등을 하는 소비자가 담세 능력이 있다고 추정하고 그 물품이나 행위 등에 대하여 개별적으로 부과하는 소비세의 성격이다. 그러나 연료로서 사용되어 추가가공 후 새로운 제품으로 생산되는 중유는 결국 최종소비자가 아닌 중간사업자가 부담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둘째, 산업의 기초 원재료가 되는 원료용 중유에 대한 개별소비세 과세는 물가상승으로 부정적인 경제적 파급효과를 발생시키는 문제점이 존재한다. 개별소비세 과세대상인 석유류 중 유일하게 중유는 연료용(수송용과 난방용)과 원료용(석유정제 또는 타산업의 원료용)으로 구분되는 특징이 있다. 결국, 중유에 대한 개별소비세 과세는 타 산업에 사용되는 항공유, 나프타 및 아스팔트 등의 원가로 구성되어 해당 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셋째, 조세중립성 관점에서 수입 석유류와 국내 생산 석유류간 조세형평성과 산업간 조세형평성의 문제가 존재한다. 항공유, 나프타 및 아스팔트는 비과세대상이 되는 반면, 국내에서 정제되어 생산되는 항공유, 나프타 및 아스팔트는 비과세되지만 환급이 되지 않아 결국 국내 생산 석유류는 과세되는 효과가 발생한다. 또한 현행 조건부면세에서도 의료용, 의약품 제조용, 비료제조용, 농약제조용 또는 석유화학공업용 원료로 사용되는 중유는 면세가 되지만, 석유정제 공정에 사용되는 중유는 과세되어 조세형평성의 원칙을 저해하고 있다.
넷째, 개별소비세 과세 취지와는 달리, 석유정제 공정에 사용되는 중유는 타 석유류나 연료용 중유에 비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다. 일반 공공발전시설, 석유제품산업 및 제철제강업의 배출량보다 낮으며, 연료용 중유에 비하면 원료용 중유의 배출량은 미미한 수준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석유정제 공정에 사용되는 원료용 중유에 대하여 개별소비세 과세대상에서 제외하거나 조건부면세에 포함하는 개선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KCI등재

5고평가된 주식이 재무보고의 불투명성에 미치는 영향

저자 : 박종일 ( Jong-il Park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50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재무보고의 질 측면에서 고평가된 주식의 기업이 차기 이후 이익을 상향조정 또는 하향조정 되는지 여부를 실증적으로 알아보는데 있다. Jensen(2005)은 대리비용 가설 측면에서 주식이 고평가된 기업의 경영자는 차기 주가를 계속 유지하기 위하여 보고이익을 상향조정할 유인이 있다고 주장한다. 앞서의 주장과 달리, Duong(2010)은 주식이 고평가된 기업은 장기적으로 시장의 올바른 평가를 위하여 경영자는 신호가설 측면에서 보고이익을 하향조정할 유인이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국내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앞서의 주제를 실증적으로 규명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서 분석기간 2003년부터 2019년까지의 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한 결과, 첫째, 주식이 고평가된 기업은 그렇지 않은 경우와 비교해 차기(t+1)와 차차기(t+2)의 재량적 발생액이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고평가된 기업은 차기와 차차기의 실제 이익조정 역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상호작용변수를 이용한 추가분석에 따르면 손실회피 유인이 있거나, 비정상 투자가 높은 기업에서의 고평가는 앞서의 관계를 약화시켜 차기 이후 재량적 발생액과 실제 이익조정 모두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을 종합하면, 본 연구는 국내 상장기업들에서 주식이 고평가되면 차기 이후 재무보고의 질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실증적으로 보여주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특히 본 연구결과는 국내 상장기업들에서 고평가된 주식과 차기 이후 이익조정 간에 평균적으로 음(-)의 관계인 신호가설이 지지되나, 고평가된 기업에서 손실회피 유인이 있거나 비정상 투자의 증가는 대리비용 가설이 지지됨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본 연구의 발견은 미국 자료를 중심으로 분석한 국외 선행연구들(예로, Chi and Gupta 2009;Houmes and Skantz 2010;Badertscher 2011)에서 대리비용 가설이 지지된다는 것과는 다른 결과라는 점에서 관련연구에 추가적인 증거를 제공한다.

KCI등재

6장기지향성에 대한 시장반응과 소유지배괴리도

저자 : 김경태 ( Kyung Tae Kim ) , 노희천 ( Hee Chun Roh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1-18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장기지향성에 내재된 불확실성이 소유지배괴리도에 따라 자본시장에서 다르게 평가될 수 있음을 제시하는데 있다. 장기지향성에 존재하는 불확실성으로 기업가치에 반영되는 정도에 차이가 존재하므로, 장기지향적인 기업이 자본시장에서 기업가치가 높게 평가받는다고 단정할 수 없다. 따라서 장기지향성이 자본시장에서 평가받는 과정에서 소유지배괴리도에 따라 어떤 차이가 나타나는지 실증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선행연구에서 소유지배괴리도는 대리인비용 관점에서 활용되는 측정치이다. 본 연구에서는 소유지배괴리도가 차등의결권주(dual class stock)의 속성으로 인하여 경영권보호에 활용되는 속성도 함께 고려하여 가설을 설정한다. 차등의결권주는 의결권에 있어서 우선적인 권리를 갖게 되므로 경영권이 보호된다고 볼 수 있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장기지향성에 대한 시장반응과 관련한 실증결과, 설비투자관점(LTO_A)과 연구개발관점(LTO_R)에 대해서 대규모기업집단에 속한 기업에서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높게 기업가치가 평가되었다. 다음으로 소유지배괴리도의 대리인비용 속성이 심각한 경우를 구분하여 실증분석한 결과, 장기지향성에 대한 시장반응에 있어서 소유지배괴리도가 크더라도 그렇지 않은 경우와 비교할 때, 효과는 차이가 없음을 보여주었다. 또한 장기지향성에 대한 시장반응이 단기간에 걸친 평가가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본시장에서 평가됨을 보여줌과 동시에 소유지배괴리도로 인한 경영권보호가 장기지향성에 존재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보완해 주는 결과를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추가적인 공헌점이 있다. 첫째, 기업이 장기지향성이 소유지배괴리도에 의하여 자본시장에서 다르게 평가됨을 확인할 수 있다. 둘째, 선행연구와 달리, 소유지배괴리도가 자본시장에서 경영권보호 관점으로 이해되고 있음을 실증적으로 제시한다. 셋째, 장기지향성에 대한 시장반응이 자본시장에서 장기적으로 반영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KCI등재

7건설업의 경영평점이 발생액 이익조정과 실제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영훈 ( Young Hoon Kim ) , 박성욱 ( Sung Ook Park ) , 최가영 ( Ga-young Choi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와 회계저널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3-21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건설업종 기업의 재무제표에 기반해 산정된 상대적인 재무비율인 경영평점이 건설기업의 발생액을 이용한 이익조정과 실제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았다. 또한 적자회피 유인이 높을 경우에는 경영평점과 이익조정과의 관계가 어떠한 영향을 받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분석결과 경영평점이 높을수록 발생액을 이용한 이익조정의 행태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평점이 높아질수록 발생액을 이용한 이익조정의 행태가 감소하는 현상은 적자회피 유인이 클 경우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영평점이 높을수록 실제 이익조정을 이용한 이익조정의 행태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적자회피 유인이 클 경우에는 경영평점이 높음이 따라 실제 이익조정의 행태가 감소하는 현상이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공헌점이 있다. 첫째, 기존의 선행연구들은 타 산업에 비해 건설업의 이익조정 수준이 높은 이유에 대해, 건설기업은 수주액 결정의 기초가 되는 시공능력평가액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이익조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본 연구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시공능력평가액을 구성하는 4가지 구성요소 중 재무적인 요인에 기초하는 경영평점을 직접 추정하여 시공능력평가액에 따른 건설기업의 차별적 이익조정 행태를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공헌점이 있다. 본 연구는 건설업의 이익조정 유인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혀내고, 경영평점에 따른 차별적 이익조정 행태를 보여주었다. 즉, 본 연구는 시공능력평가액의 4가지 구성요소 중 재무적 요인에 기반한 경영평점을 직접 추정하여 시공능력평가액에 따라 건설기업이 차별적으로 이익조정을 함을 보여주었다. 둘째, 본 연구는 기업이 정부의 규제정책에 따라 이익조정을 시도할 유인이 있음을 보여 정책적 함의를 가진다. 일반적으로 금융업이 정부규제를 많이 받는 대표적인 산업으로 알려져 있지만, 건설업에 적용되는 시공능력평가는 건설업의 수주금액과 관련한 직접적인 재무적 규제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규제정책과 이익조정에 대한 대부분의 선행연구들은 금융업을 대상으로 연구하고 있으나, 본 연구는 건설업이라는 다른 업종으로 범위를 확장하여 연구하였다는 점에서 추가적인 공헌점이 있다.

1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