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일본어문학회> 일본어문학

일본어문학 update

Korean Journal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 : 한국일본어문학회
  •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0576
  • : 2733-9297
  • :

수록정보
92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14
간행물 제목
93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申媛善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국인일본어학습자와 일본어모어화자가 작성한 '레포트 마감 연장'과 '장학금을 받기 위한 추천서 작성'을 의뢰하는 이메일을 대상으로 메일의 구조와 전개패턴을 고찰하였다. 일본어모어화자의 경우, 의뢰내용에 따라 주요부의 구성요소에 차이가 있으나 개시부와 종료부에 주로 사용되는 구성요소에는 변함이 없었다. 한국인일본어학습자의 경우, 주요부뿐만 아니라 종료부에서도 다수에게 선택되는 구성요소에 차이가 나타났다. 전개패턴은 일본어모어화자에게서는 보이지 않았던 것이 한국인일본어학습자에게서는 관찰되어 모국어인 한국어의 영향으로 생각되었다. '레포트 마감 연장 의뢰'에서 본인에게 잘못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상황을 구체적으로 기술한다든지 '추천서작성 의뢰'에서 답장을 요구하는 등, 학습언어인 일본어 및 일본문화에서는 상대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주거나 오해를 초래할 수도 있는 부분은 주의하도록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In this study, the structure and development patterns of e-mails are examined for e-mails requesting an “extension for the report deadline” and “writing a recommendation letter for scholarship” written by Korean Japanese learners and native Japanese speakers. In the case of native Japanese speakers, there are differences in the components of the main part depending on the contents of the request, but there is no change in the components mainly used in the opening and ending parts. In the case of Korean Japanese learners,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components selected by the majority not only in the main part, but also in the final part. The development pattern, which is not seen in native Japanese speakers, is observed in Korean Japanese learners, and considered to be influenced by their native language. Some patterns by Korean Japanese learners may give a poor impression or give rise to misunderstanding to Japanese speakers, such as detailing the situation in spite of their fault in the “report deadline extension request”, or requesting a reply in the “recommendation letter writing request”. Therefore, this paper argues that it is necessary to educate Korean Japanese learners to pay attention to the parts.

KCI등재

저자 : 신희혜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待遇不一致表現の語用論的な意味を明らかにするべく、待遇不一致表現がポライトネス性とインポライトネス性を帯びる際、発話意図がどのように現れるのかを分析し、各々の意図に現れる待遇不一致表現のポライトネス性とインポライトネス性が何から発生したのかについてパワーと連帯の観点から考察した。その結果、待遇不一致表現はインポライトネス性を帯びる傾向がやや強くあらわれたが、ポライトな表現として用いられる場合も少なくないため、待遇不一致表現には両面性があることが分かった。また、待遇不一致表現が含意するポライトネス性とインポライトネス性のちがいは、話し手がコミュニケーションにおいて聞き手をどのように認識するかに起因し、ここにはパワーと連帯の作用が関与するということを確認した。一方、このような差は待遇不一致表現において聞き手敬語の不使用が何を意味するかと関連がある。ポライトネス性において連帯が作用する場合は、聞き手敬語の不使用により聞き手との距離を縮めようとする親密さを表し、パワーが作用する場合には配慮表現を通して聞き手と良好な関係を志向するという意を強調することによって尊重の語用論的意味を持つことになる。反対に、インポライト性における聞き手敬語の不使用は話し手が聞き手と置くべき距離を無視し、パワーを行使することによって、聞き手に丁寧な必要がないとされる不敬の語用論的意味を内包する。


This paper analyzes how speech intentions appear when mismatched honorific expressions show politeness and impoliteness and examines the sources of the politeness and impoliteness of mismatched honorific expressions in each intention from the power and solidarity. The pragmatic meaning of mismatched honorific expressions is then examined. It was confirmed that the difference between politeness and impoliteness implied by the mismatched honorific expressions is due to the difference in how the speaker perceives the listene. This difference is related to the meaning of the non-use of addressee-honorifics in mismatched honorific expressions. In politeness, when the solidarity is acting, the non-use expresses friendship, and when power is acting it pragmatically expresses respect through consideration. On the other hand, the non-use of addressee-honorifics in impoliteness implies the pragmatic meaning of disrespect, which considers that there is no need to be courteous to the listener by exercising power.

KCI등재

저자 : 諸葛玹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6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なきゃ」는 「なければ」의 회화체로 문장의 위치 변화에 따라 그 의미 용법이 달라진다. 문말에서는 「なければならない」의 축약형으로 사용되고, 어떤 행위의 실현에 대한 의무적 필연성을 나타낸다. 문중에서는 문말에서와는 달리, 부정조건형식으로서의 의미용법을 가지고, 그 외에 문두에서 나타나는 용법도 있다. 문말에서 술어적인 「なきゃ」는 그 상접어로서 「語」단위, 문중에서의 「なきゃ」는 「文」단위로 접속하는 형식을 가지지만, 문두에서 나타나는 「なきゃ」는 「語」「文」으로부터 독립한 형태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적이다. 본고에서는 실제 언어운용상에서의 용례를 들어 「なきゃ」의 의미용법을 살펴보고, 그 용법의 양상범위를 관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여 고찰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문말에서 사용되는 술어로서의 「なきゃ」는 「なければならない(いけない/だめだ)」의 축약형으로, 화자의 당위판단을 나타낸다. 둘째, 문중에서 사용되는 부정조건형식으로서의 「なきゃ」는 후절에 부정형과 공기하기 쉬운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なきゃいい」와 같이 반드시 부정형에 한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셋째, 문두에서의 「なきゃ」는 주로 「そうでなきゃ/そうじゃなきゃ」 또는 「でなきゃ/じゃなきゃ」의 형태로 사용된다. 「でなきゃ」는 「そうでなきゃ」에서 「そう」가 생략된 형태로 정착되었다고 예측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 하나의 독립된 형태로서 접속사적인 기능을 한다고도 생각할 수 있다.


“Nakya” is a casual expression of “nakereba” its usage is broad and its meaning varies depending on where it is placed in the sentence. At the end of a sentence, it acts as a contraction of “must” and expresses the meaning of obligatory necessity to realize an act. Unlike this, the sentence may imply a negative conditional form, and there are other functions when it occurs at the beginning of a sentence. In this article, we will attempt to grasp the usage of “nakya” from actual usage examples. It is a clue to how the semantic use of “nakya” works in the daily life or how far the usage has propagated.

KCI등재

저자 : 조남성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9-9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基本的に日本語の述語を構成している「名詞(+だ)、形容詞、形容動詞、動詞」に続く助動詞を中心に、その形態的な(接続と活用)誤用を調べた。その主な結果は次の通りである。
(1) 学習者レベル[㊤、㊦]によって正解率差が大きい[㊦:41.4%、㊤):74.1%]ので、ある程度学習すれば大きく向上すると推測される。
(2) 学習者㊦の問6[1グループ動詞+(ら)れる(可能)+ば], 11[くる+たい+ば], 13[くる+ない+なる+た]、14[名詞+らしい+た+です]、17[する動詞+らしい+た]、21[動詞+ない+そうだ+です]すべて正解率が0.0%であるが、この中で問21、6、11、14は学習者㊤の正解率が低く(15.4%以下)、難易度が高い問題と判断される。
(3) 39問題で学習者の回答タイプは平均5.0個(3~9個)であり、7問題は一つの回答タイプが30%以上の割合を示している。しかし、様々な回答タイプが見られることから、習得過程は単純ではないと思う。


This paper examined morphological errors with a focus on the auxiliary verbs that follow the noun(+だ), adjective, adjective verb and verb that basically form the Japanese predicate. The key results are as follows.
(1) Since there is substantial difference in the ratio of right answers [(low):41.4%, (high):74.1%] in accordance with the learner's level (high or low), it is deemed that there could be substantial improvement with a certain extent of studying.
(2) The ratio of right answers by the (low level) learner for Q6[(ru-verb)+(ら)れる (able)+ば], Q11 [くる+たい+ば], Q13 [くる+ない+なる+た], Q14 [noun+らしい+た+です], Q17 [suru-verb+らしい+た] and Q21 [verb+ない+そうだ+です] was 0.0%. Among these, questions 21, 6, 11 and 14 displayed a low ratio of right answers (less than 15.4%) by the (high level) learners as well. Accordingly, these are deemed to be questions with high difficulty levels.
(3) The number of answer types of the learner was 5.0(3∼9) on an average for 39 questions with questions displaying the proportion of a single answer type more than 30%. Those with diversified types would not have simple process of acquisition.

KCI등재

저자 : 조연휘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1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コロナ19によるオンライン授業によって生じる問題点を補うため、ClassCardを活用したスマートラーニング授業を設計し、アンケート調査による学習者の認識結果を検討した。
その結果、ClassCardを利用した語彙学習と文章学習が学習者の学業成就度に影響を及ぼす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さらに、アンケート調査を通じて学習者に親しみのあるスマートフォンを活用した学習方法が学習補助手段として紙媒体による学習より好まれることが分かった。従って、本研究ではスマートラーニングの導入がオンライン授業の問題点を補完するとともに、学習者の興味と意欲を高め、学習成果に効果的であることを確認した。


In this paper, a smart learning class using Class Card was designed to compensate for the problems caused by the transition to online classes due to COVID-19, and the results were reviewed through a survey for learners.
As a result, learning vocabulary and sentence patterns using Class Card affected learners' achievement. Also, This study found through the cognitive survey that the learning method using a smartphone that is familiar to learners was more preferred than learning through a printer as a learning aid.
Therefore, this study confirms that the introduction of smart learning was effective in learning outcomes by enhancing the interest and motivation of learners while at the same time supplementing the problems of online classes.

KCI등재

저자 : 최진희 , 서홍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9-133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自然界テキストに現れたモダリティ「わけだ」の用法別出現の現況を明らかにし、「わけだ」の用法別に韓国語の対応表現を分析した。「わけだ」を用法別に分類した結果、127の用例の中で事実の主張が41.7%、帰結が37.8%、換言が14.2%、納得が6.3%を占めていることが分かった。この結果は自然界のテキストでも陳(2017)の研究と同じく'事実の主張'の用法がもっとも多く現れることが分かる。なお、韓国語との対応を調べた結果、「わけだ」には'것이다'が主に対応しており、他にも'셈·말·이유·때문'及び動詞構文が対応している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
さらに、韓国語母語話者13名を対象として「わけだ」の4用法別に各2個の用例に対して'것이다'との対応関係を調べた。その結果、全体104用例の中で'것이다'は81用例対応しており、77.9%の対応率を示した。「わけだ」の用法別'것이다'の対応率は納得88.5%、言い換え84.6%、帰結 73.1%、事実の主張 65.4%として現れた。「わけだ」の主な用法である事実の主張、帰結では納得、換言に比べて'것이다'の対応率が低いことが確認された。推論性が明示的に現れる「わけだ」の納得、換言、帰結の用法に'것이다'が対応しやすい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


In this study, the sentences in the science and technology section of Yahoo Japan (Wisdom Pouch) were analyzed to show usages and modality of 'wakeda'. Furthermore, Korean corresponding words for different usages of 'wakeda' were identified.
As a result of classifying 127 sample sentences of 'wakeda' by usage, factual assertation, conclusion, paraphrasing, and comprehension account for 41.7%, 37.8%, 14.2%, and 6.3%, respectively. As shown in Chin's study (Chin, 2017), the use of 'factual assertation' is most common in the analyzed science and technology texts. Further, it was found that the Korean word, 'kesita', is mostly matched to 'wakeda'; additionally, calculation, language, reasoning, causation, and verb phrase, etc. are comparable to 'wakeda'.
13 Korean professors who teach Japanese in college were asked to translate selected sample sentences in Korean to determine equivalence between 'wakeda' and Korean word 'kesita'. 81 out of 104 'wakeda' sample sentences are parallel to Korean 'kesita', which is 77.9% of all samples. Furthermore, it is analyzed how Korean 'kesita' is matched to each usage of 'wakeda'. Comprehension, paraphrasing, conclusion, and factual assertation account for 88.5%, 84.6%, 73.1%, and 65.4%, respectively. Interestingly, Korean 'kesita' is less matched to the main usages (factual assertation, conclusion) of 'wakeda', which is lower than two other usages (comprehension and paraphrasing). This finding suggests that the Korean word, 'kesita', is well matched when reasoning is explicitly shown in /comprehension, paraphrasing, and conclusion among multiple usages of 'wakeda'.

KCI등재

저자 : 康志賢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5-15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짓펜샤 문하의 중심 인물이라고 생각되는 고헨샤 한쿠를 주축으로, 유사한 필명이 혼재, 소개되고 있는 긴레샤 잇포까지, 초대 잇쿠의 상위급 제자이자 초창기부터 제자였던 두 명에 대하여 논하였다. 연구방법으로는, 그동안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던 저작물들의 서지로부터 인물의 전기적 사항을 추출, 소개하는 방법을 취하였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새로운 견해를 얻을 수 있었다.
첫째, 「긴레샤 한쿠(銀鈴舎半九), 긴레테 한쿠(銀鈴亭半九), 긴레샤 한포(銀鈴舎半宝)」라고 하는 이름에 대해서 검증한 결과, 긴레샤 한쿠(銀鈴舎半九)=긴레샤 잇포(金鈴舎一宝), 긴레테 한쿠(銀鈴亭半九)=고헨샤 한쿠(五返舎半九)라고 하는 종래의 설명은 오류라는 점, 긴레샤 한포(銀鈴舎半宝)는 긴레샤 잇포(金鈴舎一宝)의 제자로 추정된다는 점, 긴레샤 잇포(金鈴舎一宝)의 정호(亭号)로서 「오곤테(黄金亭)」등을 제시하였다.
둘째, 고헨샤 한쿠와 주지테 산쿠(十字亭三九)가 2세 잇쿠 습명을 다투었다는 소문이 발생한 원인을 추론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이 다툰 흔적은 발견되지 않으므로 진상불명이라고 해야 한다는 점, 다른 문하로부터 이적해온 산쿠(三九)를 제외하면, 초대 잇쿠의 가르침을 직접 받은 제자들 중에서 가장 많은 창작활동을 전개하였고, 잇쿠 대대로 습명에 관계하면서 짓펜샤 문하를 활발히 육성하려고 했던 제자가 고헨샤 한쿠임을 규명한 바이다. 아울러 위와 같은 고찰 과정에서, 한쿠作 하나시본(噺本)『오토시바나시 시타테오로시(落噺仕立おろし)』의 개제(改題) 재판본이, 『오토시바나시(落しばなし)』와 『자반 이마요부리(茶番今様風流)』라고 하는 점도 지적할 수 있었다.


I also discussed Ikku I's leading disciple, Gohensya-hanku, who seems to be the central person under the Jippensya-ikku's disciples, was the main axis and Kinreisya-ippo, who has many confusing pen names. As a research method for that purpose, I decided to dig out biographical matters from the bibliography of lesser-known works and introduce them. As a result, the following views were obtained. First, as a result of verifying the name “Ginreisya-hanku, Ginreitei-hanku, Ginreisya-hanpo”, I proposed the following things that the theory of Ginreisya-hanku = Kinreisya-ippo and Ginreitei-hanku = Gohensya-hanku is a fallacy, Ginreisya-hanpo would be a disciple of Kinreisya-ippo, “Ougontei” as the teigo of Kinreisya-ippo and so on. Second, I inferred the cause of the rumors of the trouble about the succession to “the Ikku II” between Hanku and Sanku. However, the truth is unknown because there is no evidence that the two contended, and except for “Sanku”, he is the most creative activity among the direct disciples of the Ikku Ⅰ, while being involved in the succession names of the Ikku Ⅱ and Ikku Ⅲ. It was decided that Gohensya-hanku was the disciple who tried to make prosperous the Ikku disciples.

KCI등재

저자 : 장영철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7-18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三國史記』の中での新羅は開國の始めから'倭人'と'倭兵'の侵犯を相次いで受けている。 その反面、'倭國'あるいは'倭國王'と使節を交換する。新羅は倭を軍事的な面でまともな相手にせず、外交を通じて一定の要求を取り上げながら管理する姿勢を見せている。
百濟は阿莘王と腆支王の2代にかけて'倭國'及び''倭王'と友好關係を結び、義慈王の代にも和親する。高句麗本紀は倭との関連を全然取り扱っていない。
『三國遺事』は倭に対する警戒が文武王以後著しくなっている。編集當時の高麗の事情が影響を及ぼした結果と見える。
『古事記』は新羅と百濟が倭に服屬するようになった事だけを扱っている。これに比べて『日本書紀』は三國に関わった記事をもっと多く載せている。特に、'三韓'と'任那'に集中してたくさんの人物と事件が絡んでいる。
<素戔鳴物語>と<天孫降臨物語>は日本の建國神話が地名と文物を媒介にして'三韓'と関わっていたことを示している。<神功皇后物語>のいわゆる'三韓征伐'は神が直に指示し、關與して戰爭を導いていく。そういう意味でこれは'傳說上の對外戰爭'に違いない。
'任那'は國司が派遣され伽耶、新羅、百濟の統制を試みる。が、內紛と軋轢で管轄地が限定されていき、ついに伽耶の滅亡と同時に消滅する。
斉明天皇と天智天皇の二代のかけて<白村江の戦い>が行われる。韓半島に遣わされた倭軍の陸地戰と海戰及び敗退の過程が描かれている。白村江の戦いは『日本書紀』で唯一に敗北が認められた對外戰爭である。
古代日本の武士の原型は征服者の血筋として素戔鳴 → 神武天皇 → 日本武 → 神功皇后→ 應神天皇に繋る。神武天皇の時代'兵'と'將'として出現した武士たちが中世日本を開き、'征夷大將軍'にまで昇った背景に'八幡大菩薩'になった應神天皇がいる。各々の戦闘談を通じて武士の原型を見せた天皇と武士たちは天照大御神から起源する神力と神託に大いに依存している。


In 『Samguksagi』, Silla has been repeatedly invaded by 'the Japanese' and 'the Japanese troops' from the beginning of its foundation. On the one hand, they exchange envoys with 'Japan' or 'King of Japan'.
Baekje formed friendly relations with 'Japan' or 'King of Japan' for two generations, King Asin and King Jeonji, and made peace during the reign of King Uija.
『Nihon Shoki』 contains much more articles related to the Korean three kingdoms. In particular, many characters and events are included, focusing on 'Three Hans' and 'Mimana'.
< The Tale of Susano-o > and < The Story of the Advent of the Tenson > show that the myth of the founding of Japan is related to the “Three Hans”. In < The Story of Empress Jingu > is directed and involved by God to lead the war. This is a 'legendary overseas war'.
The story of the 'battle of Baekgang-gu' appears over the two emperors Saimei and Tenji. It depicts the land battles, naval battles, and defeats of the Japanese forces dispatched to the Korean Peninsula. The battle of Baekgang-gu is almost the only overseas war in which defeat was acknowledged in the 『Nihon Shoki』.
The archetype of ancient Japanese samurai is the lineage of conquerors, and it is followed by Susano-o → Jinmu → Yamato Takeru → Jingu → Ojin. The emperor and samurai depend heavily on divine powers and oracles originating from Amaterasu. Emperor Ojin, who became the 'great Bodhisattva Hachiman,' is behind the background of the samurai in the Middle Ages.

KCI등재

저자 : 김경인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1-199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1983年に日本のほるぷ出版から出版された原爆文学集である、『日本の原爆文学』(全15巻)に収録された作品の中から、朝鮮人及び朝鮮人原爆被害に関する内容を含めている作品を調査し、それらの表象の様相を分析するための論文である。そのためにまず、朝鮮人及び朝鮮人原爆被害に関する作品にどんなのがあり、その内容はどうなっているかを纏め、それら作品に用いられている表現を、<朝鮮人>と<朝鮮人原爆被害>に分けて、直接的表現と象徴的表現に見分けた。それから、それらの表現を通して、朝鮮人原爆被害に関しての日本の原爆文学が持つ意味を分析した。その結果、<直接的・具体的な表象>が持つ意味として、①当時の在日朝鮮人の被爆事実を特定している、②在日朝鮮人の当時日本においての立場を詳しく見極められるし、<象徴的な表象>が持つ意味としては、①故郷への懐かしさと無念(Han)を表している表現と朝鮮人特有の日本語から、朝鮮人の無念と日本社会に融和できなかった朝鮮人の差別性を、②ケロイド(火傷)や朝鮮人徴用工、慶尙南道(陜川=韓国のヒロシマ)などから、原爆によっての朝鮮人の犠牲を確認することができた。また、③日本内においての被爆者援護や健康手帳の取得において、甚だしくは原爆資料館での展示資料からも、日本政府と社会の朝鮮人原爆被害者に対しての差別と彼らの受難の歴史を確認することができた。


This paper is intended to investigate works included in the atomic bomb literature collection 『Japaneses Atomic bomb literature』 published by < Horupu publisher > in 1983, which contains the contents of the exposed Koreans and Koreans foreced into Japan within Japanese colonial era, and to analyze their representation patterns. For these, firstly I summarized the contents of the works related to the exposed Koreans, and secondly divided expressions about 'Korean(Joseon people)' and 'the exposed Koreans' used in those works into < direct > and < symbolic > expressions. Then, I analyzed the meaning of Japanese atomic bomb literature related to the exposed Koreans through these. As a result, the meaning of < direct and concrete representation > immediately indicates the exposure of Koreans, and the meaning of < symbolic representation > includes expressions that imply longing and resentment(Han) for their hometown, Korea and represents Koreans who could't adjust into Japanese society. In addition, these expression shows that Japanese government and their society discriminate against Koreans who exposed by atomic bomb at not only the process of obtaining the atomic bomb health-card, but also the exhibition data of the Atomic Bomb Museum in Japan.

KCI등재

저자 : 김영옥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3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1-22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この論文で取り上げる谷崎潤一郎の『陰翳礼賛』は、単に作家の美学を披露することで文学的成果を収めたという意味を越えるエッセイである。というのもこの随筆は日本人が西洋に対して伝えたい日本の場所のイデオロギーを想像させるからだ。
『陰翳礼賛』で作家が主張している要は、できるだけ光を隅々まで明るくする西洋文化と対比してみると、昔から日本では「陰翳」の大切さを知っていたという。そして、それを美意識で受け継いできたという様々な場所や伝統について語っている。ここでは、人文地理学で使用する「場所」の概念を借りて、「陰翳」の文化的文脈を捉えてみた。
このように読むと作家が「陰翳」の例として挙げた場所は記憶の語りによって場所性が与えられた文学的領土であることがわかる。したがって、この論は『陰翳礼賛『において「芸術」の場所が発見される美意識について考え、場所と場所感、場所性についての細かい分析を試みる。そして、「陰翳」の場所が美学につながる感性について考察し、それを通じて谷崎文学の現代的意味を脈絡化する。


The essence of what Japanese writer Junichiro Tanizaki addresses in In Praise of Shadow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unlike Western views on the shadow as something that reveals every aspect of a thing, the Japanese culture has come to realize the significance of “shadows” and developed it as Japanese aesthetics, the significance of “shadows” that can be characterized as a variation of shadows where light shadows constantly interact with heavy shadows and vice versa.
This essay aims to read the cultural context of “shadows” in terms of placeness discussed in the study of human geography. Based on the sense of place, the places that Tanizaki describes as examples of “shadows” are closely connected to what have been discovered and rediscovered through a narrative of remembrance. In other words, it means that those places are supposed to have gone through the process of territorialization within literary narratives.
Hence, focusing on In Praise of Shadows, this essay not only explores the context of how those places represented in this work can be discovered, but seeks to analyze in detail the places of “shadows” as well as the sense of place so as to examine a sensitivity in which the place of “shadows” is linked to aesthetics and ideology.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朴江訓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대학의 위기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일본어교육'이라고 하는 기획주제 하에 일본어와 AI 공학과의 학제 간 융합교육에 대해 J대학교 일본언어문화학과의 교육과정 운용의 경우를 중심으로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선행연구에 따르면, 2046년도 추정되는 한국의 대학교 생존율은 상당히 낮다. 예를 들면, 한국의 제2의 도시, 부산의 경우 약 30%의 생존율을 예상하고 있다. 이와 같은 대학의 위기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위기에 더해져 세계 각국의 경우도 더욱 가중되는 모양새다. 예를 들어 일본의 경우를 들 수 있다. 朴(2021a,b)는 이와 같은 대학의 위기 시대를 맞아 내적 및 외적 니즈 조사를 근거로 융합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주장하고 있다. 특히 필자는 융합교육을 다음과 같이 크게 두 유형, (i)문과+이과 유형, (ii)문과+문과 유형과 같이 나누고자 한다. 후자의 경우는 '일본어·영어 동시 멀티링구얼 교육 모델'을 들 수 있고, 관련 선행연구는 朴(2017)(2020) 등을 들 수 있다. 본고에서는 전자의 경우에 주목해, 일본어와 AI 공학과의 학제 간 융합교육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선행연구에서 이와 같은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으나, 엄밀히 말해 본고와 같이 일본어와 AI 공학을 융합해 교육과정을 운영한 사례는 본고가 처음이라고 할 수 있겠다. 본고는 먼저 PEST 분석을 통해 일본어와 AI 공학 융합교육과정의 필요성을 밝히고, J대학교 일본언어문화학과에서 운영 중인 (i)일본AI융합전공, (ii)AI혁신 공유대학사업단 및 AI+일본어 마이크로전공, (iii)인문공학 팀프로젝트 및 캡스톤디자인의 경우를 대표적인 사례로 들어 각각 설명하였다. 본고가 향후 한국 일어일문학 전공을 비롯해 인문학계의 다양한 전공에 융합교육과정 사례 연구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KCI등재

저자 : 배은정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4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釜山所在のB大学の日本語専攻者80人を対象に、専攻科目の録画講義コンテン授業の運営現況を調べると共に、録画講義コンテン授業に関する学習者のニーズを把握するための考察を行った。その結果, 学年ごとに違いが殆んど見られない項目もあれば、かなり異なる結果が出た項目もあり、多様性が見られた。このように、本研究を通じ、日本語専攻者に見られる'効率的な録画講義コンテンツにおけるニーズ'をある程度把握できたと判断される。但し、学年ごとに違いが見られた項目については、一般化のための追加検証も必要であると考えられ、この点は今後の課題としたい。

KCI등재

저자 : 崔真姫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7-6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섀도잉 앱 감밧떼 섀도잉을 이용한 장기적 실천연구이다. 학습자 스스로 연습범위, 연습기간을 정하고 연습을 실시하고 있다. 학습자는 연습을 모니터링하며 내성노트를 기록하였다. 점검테스트와 내성노트를 보면 학습자는 성실히 섀도잉 연습을 실시하고 있었다. 섀도잉 연습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학습자의 최초와 최후 녹음 파일을 네이티브 일본어 교사가 평가한 결과 학습자의 스피드, 발음, 인토네이션이 향상된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악센트는 개선되지 않는 부분도 남아 있었다.
학습자는 섀도잉 앱을 이용한 연습에 대해서 만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섀도잉 앱을 이용한 연습은 학습자가 자율학습을 주도적으로 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推量表現「そうだ·ようだ·みたいだ·らしい」の書き言葉での使用様相について考察した。各形式別、意味用法別、前接の品詞、文の中での位置(述語·非述語)を中心に分析した。なお、話し言葉での分析結果と比較して全般的な日本語母語話者のこれらの
推量表現の使用様相について考察した。その結果をまとめると、次のようである。
まず、一つ目は、形式別の使用様相を見てみると、書き言葉では「ようだ」「そうだ」「らしい」「みたいだ」順で、話し言葉では「みたいだ」「ようだ」「そうだ」「らしい」順で用いられている。二つ目は、意味用法別に見てみると、「そうだ」以外の形式は文体による差は見られなかった。三つ目は、各形式の前接の品詞を見てみると、意味用法によって異なっているが文体による差はなかった。四つ目は、各形式の文の中での位置(述語·非述語)は文体による差は見られなかった。しかし、「そうだ」は意味用法によって異なっているが、「ようだ」「みたいだ」は非述語、「らしい」は述語に表れた。五つ目は、以上の分析結果を基にこれらの推量表現の指導案を提言した。

KCI등재

저자 : 金修卿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1-11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영상 투고 사이트에서 사용되고 있는 수수표현을 대상으로 그 사용양상을 분석, 고찰했다. 그 결과, 전형적인 수수표현과는 다른 특수한 사용법을 하고 있는 수수보조동사「テアゲル」「テクレル」「テモラウ」를 합계 200건 확인할 수 있었다. 표현주체는 자신의 동작이나 행위를 「テアゲル」와「テクレル」를 사용해 나타내는 것으로 인해, 마치 자신의 신체 일부에 은혜를 주는 것처럼 표현하고 있었다. 또한, 「テモラウ」를 사용해 자신이 현재 하고 있는 동작이나 행위를 다른 사람이 자신을 위해 해 주는 것처럼 나타내는 것으로, 마치 누군가에게 은혜를 받는 것처럼 표현하고 있었다. 이러한 언어행동을 하는 요인으로는 수수표현을 사용해 표현주체의 동작이나 행위의 바람직함을 강조하기 위해서, 이해주체에 대한 배려 등을 나타내기 위해서 등을 들 수 있다. 이로써, 수수표현에는 강조의 기능과 플러스대우표현으로서의 기능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KCI등재

저자 : 朴廷苑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3-13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일 리메이크 드라마에서 나타나는 유사장면에서의 인접쌍의 차이, 선호응답형식, 선호응답형식 이외에 볼 수 있는 한일 표현의 차이, 서론연쇄, 삽입연쇄, 후방연쇄 양상을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한일 인접쌍에서는 한일 모두 「질문/응답」이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설명/응답」, 「되묻기/응답」, 「의사전달/응답」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말걸기/응답」, 「질문/반문」과 같이 의견을 묻고 상대방의 응답을 빨리 유도하는 연쇄가 이루어진 반면, 일본의 경우 「사죄/응답」, 「권유/응답」등과 같이 상대방의 의견을 주고 받는 연쇄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2) 한일선호응답형식에서는 한국이 일본보다 상대방의 체면을 손상시키는 응답을 하고 있었다. 한국의 경우 개인적인 감정을 드러내면서 마찰과 충돌을 빚어내는 발언을 해상대방의 체면을 손상시키는 반면에 일본의 경우 상대방의 체면을 손상시키는 응답을 최소화하려는 경향이 있었다.
3) 한일 선호응답형식 이외의 표현에서는 한일간 상대방의 지위와 나이에 따른 호칭 차이가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는 먼저 상대방의 나이를 확인하고 자신의 위치 파악하여 인간관계의 상하관계를 구별하는 경항이 있었다. 일본의 경우는 상대방의 직위를 인지하고 있지만, 나이 차이가 상하관계의 구별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4) 한일 연쇄조직의 서론 연쇄에서는 한일 모두 베이스 인접쌍으로 진행되는 것을 촉진하기 위한 준비단계로 사용하였으며, 삽입연쇄는 베이스 인접쌍 사이에 또 다른 인접쌍이 삽입되어 연쇄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후방연쇄는 인접쌍의 직후에 위치하며, 발화연쇄를 끝내지 않고 이어나감으로서 베이스 인접쌍이 확장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KCI등재

저자 : 김혜연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15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テキストマイニングを活用した韓日語彙教育の可能性を日本語の「トイレ」、韓国語の「hwajangsil」を対象に提示した。具体的にはCEMSを活用し、「トイレ」「hwajangsil」と同じ文に共起する名詞と動詞の頻度順位を抽出し、これらの特徴を分析した。
本研究では「トイレ」「hwajangsil」と共起する頻度が高い名詞を20個提示した。また、名詞順位と用例分析を通じ、日本語の「トイレ」は用を足す場所であり、洗う場所(洗面台、シャワー室、浴室など)とは区別されていると述べた。それに対し、韓国の「hwajangsil」は用を足す所と洗う所の機能をしていると述べた。
また、本稿では、「トイレ」「hwajangsil」と一つの文章の中で共起する動詞の上位20個を提示した。さらに、これらの特徴を分析した結果、韓日ともにトイレに行ったり出たりする動詞(行く、入る、出る)、トイレで用を足す動詞(足す)が上位にランキングされていることがわかった。しかし、日本語の「トイレ」では「洗う」という動詞がトイレを掃除する意味で使われているのに対し、韓国語の「hwajangsil」ではトイレを洗う意味だけではなく、顔や体を洗う意味としても使われることがわかった。
本研究では、以上の分析結果をもとに、テキストマイニングを活用した韓日主題別語彙学習、コロケーション学習などの語彙及び異文化教育方法の一例を提案した。

KCI등재

저자 : 尹楨勛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1-18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부산외국어대학교의 온라인 수업 실천을 통해 실천 예를 제시하고 LMS의 학생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과제와 개선점을 밝혀 온라인 플립러닝 수업의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었다.
본연구의 의의는 이하와 같다.
(1) 온라인 플립러닝 수업의 가능성을 밝혀 향후 온라인 수업의 모델을 제시할 수 있었다.
(2) 온라인 플립러닝 수업의 문제점과 과제를 밝혔다.
(3) LMS 데이터를 활용한 수업 운영 및 성적 평가의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었다. 향후의 과제로는, 이하와 같다.
(1) 본 연구를 통해서 밝혀진 문제점과 과제에 대해서 향후의 수업에 반영해, 한층 더 개선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
(2) 기존의 플립러닝 수업(온라인과 오프라인 병용)과 온라인 플립러닝 수업을 비교함으로써 공통점과 차이점을 분석하고 효과적인 수업 방식을 밝힐 필요가 있다.

KCI등재

저자 : 康志賢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3-20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키요에 화가 요시마루의 1809(文化六)년부터 1822(文政五)년까지 라고 하는 초·중기 창작활동에 주목하였다. 화가로서의 이름(画号)으로 말하자면, 주로 기타가와 요시마루(北川美丸), 오가와 요시마루(小川美丸), 우타가와 요시마루((歌川美丸)라고 불리우고, 마지막에 기타오(北尾) 문하생으로서의 모습도 비춰지기 시작한 시기에 해당한다. 기타가와 요시마루 즉 우타가와 요시마루의 1822년까지의 그림(作画)활동을 고찰하는 과정에서, 우선은 선행연구와 개명(改号) 연도를 재검토할 여지가 있음을 논하였다. 그리고 나서 첫째, 스승계열은 「기타가와 쓰키마로(喜多川月麿) →우타가와 도요쿠니(歌川豊国) →기타오 마사요시(北尾政美)」라고 사사하는 순서를 정정할 수 있었다. 화가 이름(画号)으로서 1809(文化六)년 「기타가와 요시마루」, 1810(文化七)년 「기타가와 요시마루」에서 「오가와 요시마루」로, 1813(文化十)년 이후 1822(文政五)년까지는 「우타가와 요시마루」라고 서명한 작품 예를 들 수 있었기 때문이다. 둘째, 선행연구에서는 「우타가와」라고 성을 바꾼 것이 1814(文化十一)년이라고 하는데, 1813(文化十)년부터라고 정정할 수 있었다. 그리고 1822(文政五)년은 우타가와 요시마루, 기타오 요시마루(北尾美丸), 기타오 시게마사2세(北尾重政二代目)가 동시에 사용되는 과도기임을 지적한 바이다.

KCI등재

저자 : 이보형

발행기관 : 한국일본어문학회 간행물 : 일본어문학 9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5-2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網走まで」は近代化の表象であり、階層の区分が明確な汽車で「大正昭和両主義」に基づく「私」の視点から見た、優生学的に劣等で、社会進化論の視点から望ましくない他者に対する排他の感情を描いた作品である。優生学が実際科学的根拠を持つのかという議論を離れ、これは社会的弱者に対する差別を正当化する手段として利用される。科学的に立証されたと信じられた遺伝に対する確固たる信念は、人間の能力に対する根本的な違いが先天的なものであり、先天的な違いは遺伝されるものであるために社会的な位階が当然であるという帰結を持つ。これは差別の根拠を科学に求めて不平等な社会構造を正当化する論理で、近代資本主義の主人公として登場したブルジョワジーに対する正当性を確保するイデオロギーであり、帝国主義のイデオロギーとして植民統治と人種浄化の「科学的」根拠として利用されるに至る。
また、「大正教養主義」もやはり努力と習得を通じてエリートたちのアビトゥスを強固にし、他者に対する優越感と支配に対する正当性を語るという側面から社会進化論的側面と優生学を秋冬させる思想として関連性が深いと言える。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언어와 정보사회
46권 0호

KCI등재

Journal of Pan-Pacific Association of Applied Linguistics (Journal of PAAL )
26권 1호

KCI등재

T&I review
12권 0호

KCI등재

언어학
30권 2호

KCI등재 SCOUPUS

언어연구
39권 2호

중한언어문화연구
22권 0호

KCI등재

국어교육학연구
57권 2호

KCI등재

언어와 정보
26권 1호

KCI등재

일본어문학
93권 0호

KCI등재

텍스트언어학
52권 0호

KCI등재

이중언어학
88권 0호

KCI등재

언어와 문화
18권 2호

KCI등재

Journal of Korean Culture (JKC)
57권 0호

KCI등재

중국학연구
100권 0호

KCI등재

외국어교육연구
36권 2호

KCI등재

언어연구
38권 1호

KCI등재

한국어문교육
39권 0호

KCI등재

이중언어학
87권 0호

KCI등재

언어와 언어학
96권 0호

KCI등재

한국언어문화
77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