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영주어문학회> 영주어문

영주어문 update

The Journal of Yeongju Language & Literature

  • : 영주어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598-9011
  • :
  • :

수록정보
47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15
간행물 제목
47권0호(2021년) 수록논문
권호별 수록 논문
| | | |

KCI등재

1김남주 시에서 '5·18'의 의미 - 광주항쟁시선집 『학살』(한마당, 1990)을 중심으로

저자 : 고봉준 ( Ko Bong-jun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김남주의 시세계에서 '5·18'이 갖는 의미를 살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남주는 오월문학(May literature)을 대표하는 시인이다. 1980~90년대에 창작, 발표된 오월문학은 흔히 '증언'과 '기억', '부끄러움'과 '원죄의식'을 주조로 삼고 있다. 한편으로는 공식적인 역사에서 '5·18'을 지우려는 권력의 망각-의지에 반(反)하여 국가폭력에 의해 희생당했거나 저항한 사람들이 있었음을 증언하려는 기억-의지가, 다른 한편으로는 80년대를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서 나온 '부끄러움'과 '원죄의식'의 표현이 오월문학의 주류를 형성해왔다.
'5·18'을 소재로 한 김남주의 시는 1990년에 출간된 시선집 『학살』에 수록되어 있다. 이 시집에 수록된 작품의 상당수는 감옥에 수감된 상태에서 창작된 것으로, '5·18'에 대한 부정확한 소문과 상상력이 만든 산물이다. '5·18' 당시 김남주는 이미 구속된 상태였고, 따라서 그 사건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신이 '5·18'을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한 것처럼 '증언'의 형식으로 다수의 시를 썼다. 하지만 김남주의 오월시에는 또 다른 특징이 존재한다. 그것은 '5·18'을 단순한 비극, 그리하여 슬픔과 애도의 대상으로 간주하지 않고, 폭력과 권력에 대한 저항의 사건으로 인식한다는 점이다. 김남주는 '5·18'에서 불합리한 현실을 뛰어넘는 혁명의 가능성을 읽어내고 있고, 그것은 주로 '마을'과 '공동체'의 형상으로 나타난다. 김남주의 시에서 이상적 세계는 '국가'가 아니라 그것과 대립적인 형태로 제시된다.
한편 1990년 이후 김남주 시에는 '5·18'에 대한 언급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 반면 그 자리를 '일상'이 차지하고 있다. 1980년대의 김남주가 '5·18'을 중심으로 이상적 세계를 사유했다면, 1990년대의 김남주는 '일상'을 중심으로 이상적 세계를 사유한 것이다. 이처럼 김남주 시에서 '5·18'은 슬픔과 애도의 차원을 넘어서는 정치적 의미를 지닌다.


This article investigates the meaning of the May 18 movement in the poem written by Kim Namju, who was the representative poet of May literature. May literature indicates literary works created and published in the 1980s through 1990s that had a theme of 'testimony', 'recollection', 'shame' and 'guilty conscience of original sin.' Mainstream of May literature was shaped by 'recollection-willingness' to testify that there were people who were sacrificed by the government or fought against the political force that tried to eradicate the memory of May 18 movement from official history, and by 'shame' and 'guilty conscience of original sin' felt by people who were ashamed of not having done anything about the democratic movement despite that they lived through the 1980s.
Poem of Kim Namju written about the May 18 movement was published in an anthology 'Haksal (Massacre)' published in 1990. Quite a few poem in the anthology was written while the poet was imprisoned, and thus an outcome of inaccurate rumors and the poet's imagination. At the time of the May 18 movement, Kim Namju was already in prison, and could not know about the incident accurately. Nevertheless, the poet wrote a number of poem in a format of 'testimony' as if he experienced or observed the event. There is another salient feature in his May poem. The poet did not regard the May 18 movement merely as a tragedy tinged with grief and mourning, but saw it as an event of resistance to violence and authority. The poet saw a possibility of revolution in the May 18 movement to overcome irrational reality, and the possibility is described in a form of 'village' and 'community.' In his poem, an ideal world is not a 'country' but an antagonistic entity to a country.
Since the 1990s, the May 18 movement is all but seen in his poem, and its place is taken by 'daily life' instead. Until the 1980s, the poet thought about an ideal world revolving around the May 18 movement, but since the 1990s, daily life became a center in his mulling over an ideal world. In his poem, the May 18 movement contained political meanings that goes beyond mere grief or mourning.

KCI등재

2방언으로 씌어 진 경계지대의 역사 - 제주4·3시 방언 활용의 의미와 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권유성 ( Kwon Yu-seong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5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제주4·3시의 내적 특질을 언어 사용의 문제, 특히 제주 방언 활용의 문제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증언문학으로서의 성격을 강하게 띠고 있는 제주4·3시에서 제주 방언은 증언의 (불)가능성의 문제와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는 문제라고 할 수 있었다.
제주4·3시에서 제주 방언은 기본적으로 역사/비역사, 혹은 삶/죽음이라는 제주4·3에서 유래한 경계지대의 목소리를 증언하기 위해 선택된 언어였다고 할 수 있었다. 그리고 제주4·3시인들은 이런 경계지대의 목소리를 증언하기 위해 시인으로서의 자신의 존재를 최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그럼으로써 증언의 가능성과 불가능성을 통합할 수 있는 시 형식을 가능하게 만들고 있었다. 특히 굿시는 이 같은 제주4·3시의 극한 지점을 보여주는 시적 형식이라고 할 수 있었다. 오랫동안 의미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희생자들의 모든 목소리들을 증언하기 위해 제주4·3시인들은 스스로의 자리를 희생자들에게 양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럼으로써 그들은 제주4·3시에 공동체를 위한 자리를 마련하고 있었다.
방언의 적극적인 활용과 굿시와 같은 새로운 시 형식의 창조를 통해 근대시도 고독한 개인의 목소리만이 아니라 공동체의 목소리까지 담아낼 수 있다는 점을 제주4·3시는 잘 보여주고 있다. 이런 점은 제주4·3시의 두드러진 성취로 정당하게 평가받을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internal characteristics of Jeju 4·3 poems focusing on the problems of language use, especially the use of Jeju dialect. In Jeju 4·3 poems which has a strong character as a testimony literature, the Jeju dialect is a problem closely related to the problem of the possibility of testimony.
In Jeju 4·3 poems, Jeju dialect was basically a language selected to testify to the voice of the boundary zone originated by Jeju 4·3 where is a mixture of history/non-history, or life/death. And the Jeju 4·3 poets showed the minimized existence of themselves as poets to testify the voices of these boundary zone, thereby making the form of poetry that can integrate the possibility and impossibility of testimony possible. In particular, 'Gut Poem' was a poetic form that showed the extreme point of Jeju 4·3 poems. In order to testify to all the voices of the victims who have not crossed the threshold for a long time, Jeju 4·3 poets showed their concessions to the victims through 'Gut Poem'. By doing so, they were setting up a place for the community at Jeju 4·3 poems.
Jeju 4·3 poems shows that modern poetry can capture not only the voice of a lonely individual but also the voice of a community through active use of dialect and creation of a new form of poetry such as 'Gut Poem'. This need to be properly evaluated as a remarkable achievement of Jeju 4·3 poems.

KCI등재

3문순태의 『그들의 새벽』에 나타난 도시 빈민의 5·18 참여 양상 연구

저자 : 김주선 ( Kim Ju-seon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5-7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의 목적은 문순태의 『그들의 새벽』에 나타난 도시 빈민의 5·18 참여 양상을 연구하는 데 있다. 룸펜이나 하위주체라는 이름으로 호명되기도 하는 그들은 5·18 당시 도청 최후의 날까지 남아 무장 투쟁을 벌였다. 자기 보존에도 급급한 그들이 정치적 주체화가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대의나 이념과는 무관한 사랑, 증오, 인정 등의 사적인 정념 과잉 때문이었다. 그들의 정치적 주체성은 이웃과 공적 차원에 대한 염려, 자기 존엄,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 만들어낸 어떤 책임감 등이 모호하게 결합되어 작동하는 정념의 정치성에 가깝다. 이 글은 프레데리크 로르동의 정념에 대한 논의와 아렌트의 빈민론에 기대어 빈민의 한 정치적 가능성을 규명했다.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aspects of the participation of the urban poor in the 5·18 in Soon-Tae Moon's Their Dawn. They who are called “lumpen” or “subaltern” were on armed fighting, leaving till the Final Day of the Do Office at the time of 5·18. The biggest reason that they who were busy preserving themselves could be politically subjectified is an excess of private sentiments such as love, hatred, and compassion, unrelated to a cause or ideology. Their political subjectivity is like the politicality of sentiments operating as concerns about neighbors and public dimensions, their dignity, and a certain responsibility made by the death of a beloved are ambiguously combined. This study investigated and revealed a political possibility of the poor, relying on Frédéric Lordon's discussion of sentiments and Arendt's theory of the poor.

KCI등재

4가상현실에 맞서는 방법으로서의 과학과 환각 - 군사정권 시기 5월 광주소설에 대하여

저자 : 홍기돈 ( Hong Gi-don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10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90년대 초반 신세대문학을 주장하는 논자들에 의하여 5월 광주를 다룬 소설들은 평가가 절하되었다. 집단 주체에 갇힌 나머지 문학적 성과는 미미한 수준에 머물렀다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은 이후 5월 광주 소설에 대한 선입견으로 작동해왔다. 이 논문은 5월 광주를 다룬 개별 작품들의 차이를 드러냄으로써 각각의 특징 및 개성을 증명하고 있다. 실체와 가상현실의 전도를 불안이라는 심리 징후로 드러내는 「봄날」은 반공주의 바깥에 위치한 실존의 확인에 해당한다. 5월 광주정신의 계승자로 정도상과 홍희담은 각각 운동권 대학생 그룹과 무산자 계급을 내세우고 있는바, 전자는 민주화 세대로서의 감옥 체험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후자는 광주꼬뮨 체험에 근거하고 있다. 사태의 비극성을 고조시키는 방편으로 중요하게 활용되는 환각 기법에서도 각 작가들은 차별성을 드러낸다. 「직선과 독가스」에 등장하는 유령이 육체를 가지지 않은 형태라면, '부정적 환각(negative hallucination)' 증세가 의식을 마비시킨 양상으로 펼쳐지는 「저기 소리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의 유령은 육체를 가지고 있으며, 「십오방 이야기」의 유령은 이 두 양상을 겸하고 있다. 또한 환각이 극에 달해 종교의 영역으로 치달을 때 「봄날」에서의 신은 분노하고 징벌하는 반면, 「완전한 영혼」의 신은 용서하고 사랑한다. 이처럼 군사정권 시기 5월 광주를 다룬 소설들은 작가 각자의 체험과 기법, 세계관에 따라 다양한 면모로 갈라지고 있다.


In the early 1990s, the novels that dealt with Gwangju in May by writers advocating new generation literature were devalued. The literary achievements remained insignificant as it had been trapped in the collective subject. Such perspective functioned as a prejudice towards the May Gwangju Novel. This thesis substantiates each characteristic and individuality by revealing the differences between individual works dealing with Gwangju in May. Spring Day, which reveals the evangelism of reality and virtual reality as a psychological symptom of anxiety, corresponds to a confirmation of existence outside of anti-communism. As successors to the spirit of Gwangju in May, Jeong Do-sang and Hong Hee-dam are advocating a group of college student activists and the ranks of proletarians. The former is rooted in the prison experience as a democratic generation, and the latter is based on the Gwangju commun experience. In the hallucination technique, which is applied significantly as a means to augment the tragedy of the situation, each artist reveals their differentiation. The ghost in “Straight Line and Poison Gas” does not have a body. Yet the 『negative hallucination』 symptom unfolds in a way that paralyzes consciousness and the ghost of “There, one petal falls silently” has a body. The ghost of “The Story of Room Fifteen” combines these two aspects. Furthermore, when hallucinations reach the extreme and the realm of religion, the God in Spring Day is angry and punishes. On the other hand, the God of “Perfect Soul” forgives and loves. As such, novels dealing with Gwangju in May during the military regime can be classified into diverse aspects according to individual writer's experiences, techniques, and perspectives of the world.

KCI등재

5심연수 문학 사료에 나타난 표기상의 특징

저자 : 김봉국 ( Kim Bong-gook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3-11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심연수 선생의 문학 사료에 나타난 표기법의 특징을 살펴보는 것이다. 선생이 작품 활동을 하던 시기에는 이미 「한글마춤법통일안」(1933)이 제정되었지만, 새롭게 제정된 맞춤법이 아직 언중들에게 완전히 정착되지 않은 상태였고, 선생 또한 이와 같은 과도기적인 상태에서 작품 활동을 했기 때문에 작품 속에 새로운 맞춤법이 본격적으로 수용된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선생의 작품에는 표기상의 혼란스러운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다. 하지만 선생은 선생 나름의 방식으로 표기를 일관되게 기술하여 표기상의 혼란상을 극복하려는 모습도 보인다.
선생의 문학 사료에 나타난 표기상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일부 음소적 표기가 나타나기도 하지만 주로 형태음소적 표기가 사용되고 있다. 둘째 과잉 분철 표기가 사용되는 경우가 있는데, '우' 불규칙 활용이나 '르' 불규칙 활용일 때가 그러하다. '르' 불규칙 활용일 때는 과잉 분철 표기가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불규칙 활용을 표기상에 반영하고자 과잉 분철 방식을 의도적으로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셋째 음성적인 특성을 표기상에 반영한 결과 부분 중철 표기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며, 불필요하게 재음소화한 표기도 있다. 넷째 경음 표기와 관련해서는 어간말 'ㄲ'은 거의 예외없이 'ㄱ+ㄱ'의 연쇄로 표기되고, 어간말 'ㅅ'와 'ㄷ'은 거의 'ㅅ'으로 표기되어 표기의 일관성을 보여 준다. 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맞춤법이 아직 완전하게 정착하지 않은 상태에서 나타나는 표기상의 혼기가 많이 보인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notation in Shim Yeon-soo's literature works. During Shim's career, a new spelling system was established, but the new spelling in his works was not accepted in earnest. That's why his works shows the confusion of the notation. However, he is also trying to overcome the confusion in the notation by consistently describing the marking in his own way.
The characteristics of the notation in his literature works are as follows. First, although some phonemic notation appears, morpho-phonemic notation is mainly used. Second, over-correcting marks appear when using 'u' irregular conjugation or 'reu' irregular conjugation. In particular, he intentionally adopted over-correcting notation to reflect irregular conjugation. Third, there are cases where partial duplication notation is reflected in the notation of phonetic characteristics, and there are unnecessary rephonologization notation. Fourth, regarding tense sound marking, word-final 'kˀ(ㄲ)' is marked as a series of 'k+k' and word-final 's(ㅅ)'과 't(ㄷ)' are marked as 's(ㅅ)' almost without exception, showing consistency in notation.

KCI등재

6『번역노걸대(飜譯老乞大)』·『번역박통사(飜譯朴通事)』의 입성(入聲) 소고(小考) -『사성통해(四聲通解)』의 입성(入聲)과의 비교를 통하여-

저자 : 김은희 ( Kim Eun-hee ) , 신천 ( Shen Quan ) , 배영환 ( Bae Young-hwan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1-14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飜譯老乞大』·『飜譯朴通事』와 『四聲通解』에 나타난 入聲의 分派 상황에 대해 알아보았다. 『中原音韻』에서 上聲으로 분류된 入聲字들을 살펴보면, 『飜譯老乞大』·『飜譯朴通事』의 左音에서 일률적으로 上聲이 아닌 去聲으로 표기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본고의 字例에서 살펴보면 聲母가 全淸字임에도 불구하고 去聲으로 변화된 예를 살펴볼 수 있다.
『韻略易通』의 全濁 聲母에 해당하는 上聲字가 去聲으로 변화되지 않고 上聲字로 여전히 남아있는 글자가 있는 것을 통해, 『韻略易通』 이전에서부터 上聲과 去聲은 명확히 구분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聲調를 長短으로 구분했을 경우 上聲은 短調로, 平聲과 去聲은 長調로 나누어지고, 去聲은 길이가 더 길기 때문에, 聲調의 길이는 去聲, 平聲, 上聲 순으로 짧아진다는 것으로 실마리를 풀어 볼 수도 있다.


This paper had the purpose of looking into the situation of different factions regarding the ipseong(入聲) which appeared in the Byeonyeok Nogoldae(飜(譯老乞大), Byeonyeok Baktongsa(飜譯朴通事) as well as the Saseongtonghae(四聲通解) and finding out more details about its character. If a closer look at the ipseongja(入聲字) that have been classified as sangseong(上聲) within the Jungwoneumun(中原音韻) were to be looked at, confirmation can be made that they are recorded as geoseong(去聲) and not uniformly as sangseong(上聲) in the category of jwaeum(左音) of the Byeonyeok-Nogoldae(飜譯老乞大) and Byeonyeok-Baktongsa(飜譯朴通事). It is also possible to see examples where the seongmo(聲母) have changed to geoseong(去聲) despite the fact that it was originally a jeoncheongja(全淸字) in the first place in the various word examples that were given within the scope of this paper. Through the fact that the sangseongja(上聲字) which classify as the jeonhwaek seongmo(全濁 聲母) not changing to geoseong(去聲) and remaining still as sangseongja(上聲字) amply demonstrates the fact that the sangseong(上聲) and the geoseong(去聲) were not clearly divided even before the Unyakietong(韻略易通). In addition, when the seongjo(聲調) are classified as long and short sounds, the sangseong(上聲) would be classified as short keys(短調), the geoseong(去聲) as long keys(長調) and because the geoseong(去聲) are longer in length, it is possible to find the answers as to why the length of the seongjo(聲調) become shorter in the order of geoseong(去聲), pyeongseong(平聲) and sangseong(上聲).

KCI등재

716~17세기 경상지역어를 반영한 한글 필사문헌의 구개음화 연구

저자 : 윤진영 ( Yun Jin-yeong ) , 신성철 ( Shin Seongcheol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5-17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16-17세기 경상지역어를 반영할 것으로 추정되는 재지(在地)양반가의 사적 기록물인 「순천김씨묘출토 언간」, 「진주하씨묘출토 언간」, 「음식디미방」, 「이동표가 언간」을 대상으로 경상지역에서 진행된 구개음화의 점진적 확산을 확인하고 그 특징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들 한글 필사문헌에서는 비슷한 시기, 같은 경상지역에서 간행된 관판본, 사찰본보다 구개음화가 빠르게, 다수 나타남으로써 간본에서 확인하기 어려웠던 16세기 후기의 구개음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재지(在地)양반가의 남녀 발신자에 따른 세대별 분석에서는 남녀 성별과 남성의 사회적 지위에 따른 구개음화의 확산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대체로 재지양반가의 여성 언어에서 남성 언어보다 높은 비율로 구개음화가 나타나며 점진적인 확산 과정이 분명히 확인된다. 여성 언어에 나타나는 이러한 특징은 조선시대 사회적 진출, 중앙을 비롯한 타 지역과의 교류 등에서 제한적이었던 여성들이 가문과 거주 지역을 중심으로 사회적 활동을 함으로써 중앙어를 접할 기회가 적고 구개음화가 발생한 지역어의 전통을 보존, 계승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이에 비해 남성 언어에서 나타나는 특징은 조선시대 남성들이 중앙 관직으로 진출을 통한 거주뿐만 아니라 과거시험 준비 과정에서 교류, 학문적 교류, 중앙 정계와의 교신 등 직·간접적인 잦은 교류를 통해 중앙어에 대한 사회적 권위(social prestige)를 더 많이 수용한 때문으로 생각된다. 구개음화가 발생하지 않은 중앙어를 규범어로 인식하고 자신들의 언어에서 구개음화를 적용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재지(在地)양반가 중에서도 중앙 관직으로의 진출이 활발하고 중앙 정계와도 교류가 많은 가문일수록 중앙어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이며, 이것은 경상지역 뿐만 아니라 전라지역을 포함한 다른 재지양반들의 언어에서도 공통된 현상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16-17세기 경상지역어를 반영한 한글 필사문헌에서 나타나는 이러한 특징은 구개음화의 점진적 확산과 관련하여 성별, 사회적 지위에 따른 중앙과의 교류와 같은 사회적 변인이 중요한 영향을 미쳤음을 보여준다.


Differences in reflections of palatalization according to male and female senders(authors) with its gradual spread could be found in 「Suncheon Kim's Tomb Eongan」, 「Jinju Ha's Tomb Eongan」, 「Eumsikdimibang」, and 「Idongpyoga Eongan」 that are assumed to reflect Gyeongsang dialects in the 16th and 17th centuries.
Generally, the steady spread of palatalization over time was shown in women's language as the rate was higher than that of men's language. And the spread of palatalization was not clearly shown in men's language. This is thought to be related to the sphere of local and social activities that men of local noble families exchange with one another. There is a strong possibility that the families that actively held central government positions and exchanged with central political circles very much were influenced by the central language. They had the possibility of recognizing the central dialect that palatalization did not spread as the standard language with social prestige. Therefore, it is thought that they did not apply palatalization to their language. In contras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women's language has tradition of local dialects as it was active in families and areas due to limited social activities in the public sphere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spread of palatalization shown in women's language is thought to be closer to the actual language than that in men's language.

KCI등재

8명사구에 후행하는 '만큼'의 의미와 문법범주

저자 : 정연주 ( Jeong Yeon-ju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5-20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명사구에 후행하는 '만큼'의 의미를 “비교기준”, “정도”, “한정”으로 구분하고, 의미에 따라 '만큼'의 분포 양상이 다르므로 범주화도 달리 할 수 있음을 보이고자 한 것이다.
명사구 뒤 '만큼'은 세 가지 의미·기능을 갖는다. 첫째, 동등 구문에서 비교기준을 표시해 주는 “비교기준” 표지 기능이다. 둘째, 물리적·추상적인 “정도”의 의미를 나타내는 경우이다. 수량사구나 수량과 관련된 말에 '만큼'이 결합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셋째, 보조사 '은'이나 '이라도'가 후행하는 환경에서 “한정”의 의미를 드러내는 경우이다. '만큼'은 “정도” 의미로부터 출발하여, 한편으로는 동등 비교 구문에서 쓰이면서 “비교기준” 표지로 발달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은'이나 '이라도'가 후행하는 환경에서 척도 함축에 따라 “N만큼이고 그 이상은 아님”이라는 의미가 등장하여 자리잡게 되면서 “한정”의 의미로 발달한다.
'만큼'의 의미를 “비교기준”, “정도”, “한정”으로 구분한 후 '만큼'의 앞뒤에 다른 문법소가 나타난 사례들을 말뭉치에서 추출하여 분석해 보면, 의미에 따라 다른 문법소와의 결합 양상도 달라지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비교기준”의 '만큼'은 의미격 조사가 선행할 수 있고 후치사와 첨사가 후행할 수 있어 분포상 의미격조사의 성격을 띤다. “정도”의 '만큼'은 의미격조사, 후치사, 문법격조사, 첨사가 후행할 수 있어 분포상 명사, 그중에서도 의존명사의 성격을 띤다. “한정”의 '만큼'은 의미격조사와 어미 '-어서'가 선행할 수 있고 첨사가 후행할 수 있어 분포상 후치사의 성격을 띤다. 이처럼 '만큼'과 다른 문법소의 결합 양상을 토대로 하면, “비교기준”의 '만큼'은 의미격조사로, “정도”의 '만큼'은 의존명사로, “한정”의 '만큼'은 후치사로 범주화할 수 있다. “비교기준”, “정도”, “한정”의 '만큼'은 의미적 측면에서도 각각 의미격조사, 명사, 보조사의 성격을 띤다.


This study was intended to divide the meanings of 'mankeum' following a noun phrase into “comparative standard”, “degree”, and “limiting”, and show that since the distribution patterns of 'mankeum' vary according to the meanings, the categorization can be also varied.
'mankeum' after a noun phrase has three semantic functions. The first one is the function to indicate a “comparative standard” in equative constructions. Second one is the function to indicate the meaning of physical or abstract “degree”. Typical cases are cases where 'mankeum' is combined with a quantifier phrase or a phrase related to quantity. The third function is to indicate the meaning of “limiting” in an environment where the delimiter 'eun' or 'irado' follows 'mankeum'. 'mankeum' started from the meaning of “degree”, and developed into a marker of a “comparative standard” while being used in equative constructions on one hand, and into an element having a meaning of “limiting” as the meaning “as much as N but not more than that” appeared and settled according to the scalar implicature in environments where 'eun' or 'irado' follows 'mankeum'.
After dividing the meanings of 'mankeum' into “comparative standard”, “degree”, and “limiting”, if cases where other grammatical elements appear before or after 'mankeum' are extracted from corpora and analyzed, it can be found that the patterns of combination with other grammatical elements vary according to meanings. The 'mankeum' meaning the “comparative standard” has the characteristics of semantic case markers in terms of distribution because semantic case markers can precede it and postpositions or particles can follow it. The 'mankeum' meaning a “degree” has the characteristics of nouns, especially bound nouns, in terms of distribution because semantic case markers, postpositions, grammatical case markers, or particles can follow it. The 'mankeum' meaning “limiting” has the characteristics of postpositions in terms of distribution because semantic case markers or the ending '-eoseo' can precede it and particles can follow it. Based on the patterns of combination of 'mankeum' and other grammatical elements as such, the 'mankeum' meaning a “comparative standard” can be categorized into a semantic case marker, the 'mankeum' meaning a “degree” into a bound noun, and the 'mankeum' meaning “limiting” into a postposition. In terms of meanings too, the 'mankeum' meaning a “comparative standard”, a “degree”, or “limiting” has the nature of a semantic case marker, a noun, or a delimiter, respectively.

KCI등재

9교과서 수록 <오늘이>에 대한 소고(小考)

저자 : 고은영 ( Koh Eun-yeong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9-23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천강본풀이>는 제주도 서사무가로 박봉춘과 조술생이 구연하였다. 천재교육과 비상교육 교과서에 '오늘이'라는 이름으로 박봉춘본이 수록되었다. '오늘이'가 원문과 다른 부분이 많아 이를 지적하고 이에 대한 학습 활동이 적절한지도 살펴보고자 한다.
2007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석본풀이, 바리공주, 원천강본풀이 등의 무가가 교과서에 실리게 되었다. 이러한 흐름은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이 시행되고 있는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어 <원천강본풀이>가 천재교육과 비상교육, 2종의 교과서에 실리게 되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의 특징 중 하나는 기초교육과 학문 간 융합 교육의 필요성에 따라 교육내용의 적정성을 중시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서사무가가 교과서에 실린다는 것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파악한다. 다만, <원천강본풀이>에 담겨 있는 내용을 제대로 파악하여 감상할 수 있는 내용을 교과서가 담고 있는지, 완전히 해석되지 않은 텍스트를 다루면서 잘못 다루어지거나 방향을 수정할 필요는 없는지 본고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2종의 교과서 중에 비교적 채택 비중이 높고 원문 훼손이 많은 천재교육(노미숙 외)을 예로 삼아 본론에서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겠다.


Woncheongang-Bonpuri of this, the name Oneuli is not unfamiliar to researchers and the public. Woncheongang-Bonpuri is said to be described by a shaman named Park Bong-chun as a west secretary of Jeju City. Woncheongang-Bonpuri situation that does not reveal the complete aspects of the radiary, there is no present context associated with the Woncheongang-Bonpuri. Research on Woncheongang-Bonpuri has continued in this situation.
Woncheongang-Bonpuri the interpretation of Woncheongang-Bonpuri is ongoing, the second work on Woncheongang-Bonpuri is pouring in; Oneuli as a storybook and musical is more familiar to us; even in the regular course of the national language, Woncheongang-Bonpuri is early in the text. In 2007, the revised third grade reading textbook Woncheongang-Bonpuri under the name Oneuli was included in the revised curriculum in 2007, and Woncheongang-Bonpuri was included in the book of master's, bari, and so on, and at the time of the 2015 revised curriculum, Woncheongang-Bonpuri was applied to genius education and emergency education,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2015 revised curriculum is that it values adequacy of education based on the need for basic education and inter-academic convergence education; in these circumstances, the seosa is loaded into the textbook in a positive direction Woncheongang-Bonpuri. Let's take a look at the main article to see if textbooks contain content that can be properly read and whether it needs to be handled completely untested text and to be misconsced or redirected.

KCI등재

10연행 사신의 이동과 간차적(看車的)에 대하여

저자 : 金東鍵 ( Kim Dong-geon )

발행기관 : 영주어문학회 간행물 : 영주어문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1-25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간차적은 柵門에서 북경까지 太平車를 이용하여 사람과 짐을 옮겨 준 淸人 馬夫이다. 이들에게는 보통 왕복으로 白銀 50~60냥 정도를 지급하였다. 三使의 수레를 세내는 비용은 乾糧廳에서 대어주었으며, 柵門에서 上正馬頭가 흥정하여 결정하였다. 그 외에 점심을 대접하는 赶車的加飯과 추울 때 주는 추가적 비용인 風遮價 등이 지급되었기에 이익이 많았다. 1689년(숙종 15)부터 1722년(경종 2) 까지 欄頭가 그 임무를 맡은 적도 있었으나 폐해가 많아 혁파되었다.
간차적은 태평거 앞에 앉아서 2~3丈 정도 되는 채찍으로 힘내지 않는 짐승을 때리면서 갔는데, 그 소리가 매우 요란했다. 수레에는 200근[120kg] 가량의 짐을 싣고 남는 공간에 1~2명 정도 더 탈 수 있었다. 짐만 싣는다면 800근[480kg] 이상을 실을 수 있었으며 짐에 따라 수레를 끄는 짐승을 더 매었다.
연행사들은 물 흐르듯이 이동하는 수레에 앉아 있으니, 마치 집이 굴러가는 것 같아서 나름 바깥을 구경하는 묘미가 있었다고 하였다. 그들은 수레 안에서 시를 지으며 편히 쉴 수 있었다. 다만 東八站의 울퉁불퉁한 길에서는 상당히 불편하였다. 연행사가 노정을 지나는 도중에 자신이 원하는 곳을 관람하기 위해서는 간차적의 도움이 필요했다.
처음에는 그들의 모습과 함께 마늘 냄새나 술 냄새를 풍겨서 곁에 있기가 어려웠으며 인식도 상당히 나빴다. 하지만 함께 고생하는 시간이 지날수록 친해지게 되었다. 간차적은 조선 말에 익숙하여 중국의 다양한 정보를 연행사들에게 알려주기도 하였고, 또한 그들로 인해 발생한 재미있는 사건이 많았다. 이로 인하여 연행사들은 行役의 고단함을 잊을 수가 있었다.


Ganchajeok was a horseman in the Qing Dynasty, who moved people and baggages from Chakmoon(柵門) to Beijing using Taepyeonggeo(a four-wheeled rickshaw). They were hired by Joseon envoys, who usually paid 50 to 60 nyang in white silver coins for a round trip. The cost for borrowing a wagon was paid by Geonryangcheong(乾糧廳), and Sangjeongmadu(上正馬頭, a chief post-horse keeper) bargained over and fixed the price in Chakmoon(柵門).
In addition, costs for Ganchajeokgaban(赶車的加飯, lunch for Ganchajeok) and Poongchaga(風遮價) given when it was cold were paid, which means there were a lot of benefits for Ganchajeok. Nandu(欄頭) undertook the task from 1689(15th year in Sukjong's regime) to 1722, but it was abolished due to a lot of evils.
Ganchajeok hit an animal that did not use strength, using a whip with a length of about 2 to 3 jang.(丈) sitting in front of Taepyeonggeo and it was very noisy. The wagon could accommodate 1 to 2 persons more in the extra space after loading baggages with a weight of 200 geun(120 kg). When the wagon only accommodated baggages, it could bear a weight up to 800 geun(480 kg), and more animals for pulling a wagon were harnessed when baggages increased.
According to Yeonhangsa, it was interesting to view the outside sitting in the wagon that moved smoothly like a rolling house. They were able to take a good rest writing poems in the wagon. But it was quite uncomfortable on the uneven rood of Dongpalcham(東八站). They needed Ganchajeok's help to view the places that they wanted during their journey.
At first, it was hard for them to be together, because Ganchajeok looked shabby and gave out garlic and liquor smells, and they were negatively perceived. But they became close, as they went through hardships together over time. Ganchajeok gave much information of China to Yeonhangsa, because they were familiar with the Joseon language, and many interesting events occurred because of them. This made Yeonhangsa forget the tiredness of the tiring travel.

12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