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일어일문학회> 일어일문학연구

일어일문학연구 update

Journal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 : 한국일어일문학회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2552
  • :
  • :

수록정보
120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17
간행물 제목
121권0호(2022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일 성서의 복합조사 대응어에 관한 연구 -일본어 「との」「への」「からの」「としての」를 중심으로-

저자 : 고은숙 ( Ko Eun-sook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稿は日本語の「との」「への」「からの」「としての」を研究対象語に選定し、これに対応する韓国語「와(과)의」「에의」「에서의」「(으)로서의」の成立過程を調査した。本稿の調査でわかるように、韓国開化期と日本による植民地時代の後半以前までは、「との」「への」「からの」「としての」を直訳して使われた「와(과)의」「에의」「에서의」「(으)로서의」の使用例がほとんどない。
しかし、日本による植民地時代語になって現れ始め、光復以降からは「との」「への」「からの」「としての」に対応する韓国語「와(과)의」「에의」「에서의」「(으)로서의」が使われ始め、現在では習慣的に使用している。特に「との」の場合、韓国語「와(과)의」の表現は現在聖書にも使われるほど馴染みのある表現となっている。本稿は日本語を韓国語に翻訳した資料を歴史的に調査した。韓国開化期の資料は、『日韓會話辭典』(1906), 『警察學』(1909), 『日文譯法』(1909) などであり、日本による植民地時代の資料は、『旅乃出直志』(1923), 『同じ海へ』(1924), 『道志る扁』(1926), 『汝等の背後より』(1926), 『眞宗信仰の精髓』(1928), 『新生の力』(1928), 『光への導き』(1930), 『淸福乃道』(1933), 『求安錄』(1934), 『麥と兵隊』(1939), 『昭和國民讀本』(1939), 『わが愛する生活』(1941), 『西住戦車長傳』(1941), 『二千六百年史抄』(1941) などである。そして光復以降の資料には、『長崎の鐘』(1949), 『敗戰學校』(1950), 『流れる星は生きている』(1950), 『愛と認識との出発』(1954), 『死線を越えて』(1956) などを調査した。韓国と日本との聖書の資料はテキストを収集してコーパスを構築して検索した。
言語は昨日の姿が今日の姿と違うのは当然のことだ。現在の言語を過去の姿の言語として使うことはできないのだ。しかし、慣用的に固まっている言葉でも、根本的な言葉の表現を考え直す必要はある。韓国語の表現に日本語の影響で発生した語法を使う時は、無理がなければもう一度他の表現を探してみる努力は必要である。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and analyze the examples of usage in Japanese , mainly in the Japanese complex postposition 「との」「への」「からの」「としての」and 「(와)과의」「에의」「에서의」「(으)로서의」use to the Korean language that corresponds to it.
Translation materials were divided and examined after the Japanese colonial era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
Biblical material between Korea and Japan was collected and a corpus was constructed and searched.
The Bible is still recognized as one of the most famous books compared to general novels, newspapers, and other writings when it comes to language materials. As such objective language data, it is cited in many articles and used for educational sentence expressions, so I think it is a valuable resource that should be investigated first.
It is natural that language is different from what it was in the past. The present language cannot be used as the language of the past. However, it is necessary to reconsider the fundamental expression of words, even if they are becoming idiomatic. When using the grammar generated by the influence of Japanese in Korean expressions, it is necessary to try to find another expression if it is not too difficult.

KCI등재

2발화문자텔롭에 관한 한일대조연구 - 휴먼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비교를 통하여 -

저자 : 곽은심 ( Kwak Eun-sim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연구에서는 휴먼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인 『다큐멘터리3일』과 『ドキュメント72時間』에 나타나는 발화문자텔롭을 자료로 하여 실제 발화와 비교를 함으로써 텔롭이 제작되는 과정에서 어떤 정정 방법이 사용되었는지에 대해 분석하였다.
그 결과 한국어에서는 '수정'이 가장 많고 마찬가지로 '삭제'도 많음을 알 수 있었다. 한국어는 일본어에 비해 축척율도 작고 실제 발화에 보다 많은 정정을 가하고 있으며 문법적, 어법적 오류를 적극적으로 수정하려는 경향이 보였다.
한편 일본어는 '삭제'가 가장 많고 그 중에서도 실질적 의미를 지니지 않는 필러류가 가장 많이 삭제된다. 또한 '수정'에 있어서는 '글말로 바꾸기'와 'イ추가' 등 주로 입말에서 글말로 수정하려는 경향이 강하지만 한국어에 비하여 그다지 수정을 가하지 않는 특징이 보였다. 따라서 한국어는 일본어에 비해 언어규범을 지키려는 경향이 더 강하다고 결론지을 수 있다.


In this study, we analyzed what correction methods are used in the telop process through comparison with actual speech using the human documentary program "다큐멘터리3일" and "ドキュメント72時間".
As a result, "correction" is the most common in Korean, and "deletion" is also common. Compared to Japanese, Korean has a smaller scale, and more corrections have been made to actual speech, and the characteristics of actively correcting grammatical and verbal errors have been found.
On the other hand, in Japanese, "deletion" was the most common, and among them, the deletion of filas containing moving words was noticeable. In addition, revision was mainly made from spoken language to written language, such as 'written language conversion' and 'i' added, and there were characteristics that did not make much modifications compared to Korean. Therefore, it can be concluded that Korean has a stronger tendency to abide by language norms than Japanese.

KCI등재

3코로나19(COVID-19) 관련 일본어 어휘 사용에 관한 고찰

저자 : 김봉정 ( Kim Bong-ju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2020년과 2021년 일본에서 코로나19 관련 신어·유행어로 선정된 45어를 대상으로, 신문 기사 데이터 및 Google Trends를 바탕으로 해당 신어의 출현시기, 빈출도, 시기별 검색 양상 등의 사용 양상을 고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사히신문(디지털 버전)에서는 「コロナ禍」의 빈출도가 가장 높으며 「PCR検査」 「クラスター」등의 순이다. 이는 앙케이트 조사 결과 「해당 어를 사용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수와도 비례함을 확인하였다. 아사히신문 기사에서의 최초 출현일이 2020년 2월 이전인 어에 대해서는 Google Trends 데이터를 바탕으로 해당 어의 검색수가 가장 많았던 시기를 제시하여 코로나19로 인하여 사용이 급증한 것임을 확인하였다. 「置き配」와 「ソロキャンプ」는 (검색수 최대일 이후 거의 검색이 이루어지지 않는 다른 어와는 달리) Google Trends 데이터의 분포가 현재에도 증가하고 있어, 사어(死語)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음을 제시하였다. 또한, 「自粛警察」 「東京アラート」 「幽霊病床」 등과 같이 한국어로 직역을 하는 것만으로는 의미를 이해하기 어려운 어가, 신문 기사에서는 어떤 형태로 등장하는지 실용례를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usage of 45 words in the COVID-19 related Japanese vocabulary selected for 2020 and 2021. Based on newspaper data and Google Trends, the timing and frequency of the appearance of the words and aspects of searches by period are described. In the newspaper ASAHI data, 'Coronaka' appears most often, followed by 'PCR kensa' and 'Cluster'. This result is consistent with the number of respondents in the survey who said they have used the word. For words that existed prior to COVID-19, we have indicated words that are likely to be used in the future based on Google Trends. For words that appeared in the Asahi data before February 2020, we used Google Trends to determine the date the word was most frequently searched. It showed that the use of the word had increased rapidly in COVID-19. 'Okihai' and 'Sorokyanpu' showed that searches in Google Trends are still increasing and may be used even if COVID-19 is no longer present. For words like 'Jishuku keisatsu', 'Tokyo alert' and 'Yurei Byosho', which are difficult to translate into Korean, are examples provided from data from the newspaper ASAHI.

KCI등재

4일본어 신어의 생략 유형에 관하여

저자 : 이현정 ( Lee Hyu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9-8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신어의 조어방식에 있어서 생략이 나타나는 것에 주목하여 신어의 생략 유형을 분석하고, 각 유형별 특징을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Ⅲ型Ⅲ型」이 신어의 생략에 있어 가장 많이 나타나는 유형이었고, 이어서 「原型Ⅲ型」, 「Ⅲ型原型」의 순으로 이 세 가지 유형이 조사대상어 전체의 약 50%를 차지하며 신어의 대표적인 생략 유형으로 자리하고 있었다. 신어에 있어서 주된 생략형조어성분으로는「Ⅲ型」과「Ⅳ型」을 꼽을 수 있었다. 「Ⅲ型」은 일본고유어와 한자어보다 외래어의 비중이 높았고, 「Ⅳ型」은 대부분이 한자어였다. 따라서 신어의 생략형조어성분으로써 한자어보다는 외래어가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외래어가 단순한 차용의 단계를 넘어 조어에 관여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에서는 2001년에서 2009년의 신어를 대상으로 하였으므로, 현시점에서는 정착으로 향하고 있는 단어, 혹은 정착이 이루어진 단어가 있을 것이다. 실제로 조사 대상어 중에는 사전에 실려 있는 단어도 볼 수 있었다. 이와 같은 신어의 정착양상에 관한 분석 및 고찰을 향후의 과제로 삼고 싶다.


In this study, I analyzed a shortening of new words. Three types of shortening [ⅢⅢ], [prototypeⅢ], [Ⅲprototype] were dominant and these occupied in 50% of total target words. In new words, shortening words were highest in [III] followed by [IV]. This means that the number of foreign words is higher than that of words created in Japan after Chinese as a component of shortening words.
In this study, target words are new words in 2001 ~ 2009. Thus, in the present, some words were under settling and some of those were already settled. Based on this point, I leave the settlement of the target words as a future task.

KCI등재

5한·일 생활가전 광고에서 나타나는 언어표현연구

저자 : 최윤정 ( Choi Yoon-ju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7-11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韓·日の生活家電広告文を対象に両国の言語的·文化的特徴を考察してみた。生活家電は人間の日常生活と有機的につながっているため、両国の文化と生活様式を理解するのに適した素材であり、広告文分析を通して韓·日の国民が好む言語表現及び特徴を把握できると思われる。
市場のシェアの高いローカル企業3社を選別し、各社のホームページに掲載された広告文を収集分析した。生活家電の広告文は語彙的な側面と内容的な側面に分けた。まず、語彙的な側面からは外来語の使用頻度数、および2製品以上から重複する単語を抽出し、その特徴と相違点を調査した。製品名は日·韓両方ともほとんど外来語で作られた。韓国の特徴として、新しいカテゴリーを創出して名付けたのが興味深い。重複された単語を分析すると、日本は人間の感情や先端技術に関する言葉が多くて、韓国はインテリアに関する言葉が圧倒的に高かった。
内容的な側面では製品の優越性の観点から広告言語表現を選別·分類し、韓·日両国の言語的·文化的違いと特徴を調査した。韓·日のアピール表現を直接優位性、間接優位性、独自性、斬新性、志向性に分けた。間接優位性は、両国で使用頻度が最も高いことが分かった。しかし、日本は「斬新性」が韓国の3倍ほど高かったが、韓国の方は「独自性」が4倍ほど高かった。間接優位性は細分化して調べた。韓·日共に「便宜」「技術」を重視するという点は同様であった。相違点が克明なところは「情緒」的な面で日本は21%であったのに対し、韓国は0.7%に過ぎなかった。日本では、人生がより豊かになり、幸せになるというコンセプトを好む傾向が強いと考えられる。韓国はデザインの優越性を強調する言葉がもっとも多く、家族と共に暮らす家という空間に関心が高かった。


This study examined the linguistic and cultural characteristics of both countries with advertisements for household appliances in Korea and Japan. Household appliances are organically linked to human life. so, It is an appropriate source for understanding the native cultures and lifestyles of both countries.
Household appliances advertisements were categorized into lexical and content aspects. On the lexical side, I investigated what features and differences exist by extracting the frequency of loanwords use. The names of the products are mostly loanwords, except for the name of the air conditioner, which is the native word of Japan. In Korea, all words are loanwords except for the TV name with the native word written in the alphabetical letters. The frequency of loanwords was twice as high in Korea as in Japan. In the case of Japan, there were many words related to human emotions and high-tech. In Korea, words related to design were overwhelmingly high. In terms of content, advertising language expressions were selected and classified from the viewpoint of product superiority. It was classified into direct superiority, indirect superiority, identity, freshness, and directivity. Indirect superiority has been examined in detail. Both Korea and Japan valued 'convenience' and 'technology'. The difference between Korea and Japan was 'emotion', with Japan at 21%, while Korea at only 0.7%. Japan tends to prefer the concept that using its products makes more prosperous and happy life. In Korea, words that emphasize the superiority of design were used much more frequently. Koreans were highly interested in the space of a house where they lived with their families.

KCI등재

6일제강점기 조선과 대만의 간이실업학교와 실업보습학교에 관한 고찰

저자 : 송숙정 ( Song Sook-jeo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1-13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日本植民地時代における朝鮮と台湾での'簡易実業学校'と'実業補習学校'の制度を比較したものである。この制度は、名称は同じであってもその制度を作った背景や目的はそれぞれ相違な面がある。実業補習学校は、元々日本では小学校の延長線上で簡易な職業教育を実施した形であったが、朝鮮では初期にはその数が増加せず、注目を集めなかったが、授業料の減免と教科書の製作など、様々な政策を通じて、実業補習学校の生徒の数を増やし、農業を中心とした職業教育の性格が強く、入学資格と入学年齢においても初期には規制が強くない反面、台湾は、入学資格と教科目においても日本と朝鮮に比べ、中等教育の代替の性格を持っている。


In this paper, the "Simple unemployment school" and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 systems in Joseon and Taiwan have the same name, but there are many differences in the background and purpose of creating the systems. Originally,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s were a form of simple vocational education that was an extension of elementary school in Japan, but in Joseon enrollment numbers did not increase at the beginning, until the implementation of various policies such as tuition reduction and exemption and textbook production. While the nature of vocational education centered on agriculture with no strong restrictions on admission qualifications and admission age at the beginning, Taiwan has secondary education in terms of admission qualifications and subjects compared to Japan and Joseon.
In addition, in this paper, based on the "Recently Joseon Circumstances Handbook", "Joseon Handbook", "Joseon Circumstances" compiled by the Government-General of Joseon and the "Taiwan Circumstances" compiled by the Taiwan Governor-General, "Simple unemployment school" and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 I tried to grasp the actual situation of "school". This makes it possible to confirm the existence of a previously unknown "private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 and the fact that Japanese, Joseon, and Taiwanese students were also enrolled in the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 In Joseon, Japanese students can be confirmed only in commercial and industrial unemployment supplementary schools, whereas in Taiwan, Japanese students can be confirmed in all departments. This seems to be a more thorough educational idea of Japan and Joseon as One Body in Taiwan.

KCI등재

7비대면 일본어수업에 대한 학습자 만족도 조사 - JLPT 문법수업 피드백을 중심으로 -

저자 : 신은진 ( Shin Eun-jin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3-15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2021年度1学期、大学の日本語教育現場でJLPT第1次試験を控えて施行された日本語授業を対象とした授業実践研究である。本研究の目的は、非対面日本語授業が続く中でJLPT受験を控えた学習者(日本語専攻者)の授業満足度を教師のフィードバックに対する評価を中心に考察することである。
本実践は正規授業ではなく特別講義の性格であり、JLPTの「言語知識領域」の中で、文法·文型中心の内容である。指定教材を使用し、学習者が先に動画を視聴して、教材の模擬試験を解いた後、リアルタイムオンライン授業(ZOOM)で授業を聞きながら質疑応答を進める、一種のフリップラーニング形式の授業であった。
授業終了後に実施された学習者調査は、事前の好感度調査と満足度調査に分けられる。先ず、事前調査では受講時間、授業内容、担当教授者、指定教材、進度について5段階で好感度を調べ、受講生が授業全体に対して反感を持っていないことが分かった。
満足度調査では、授業方式、授業内容、講義対象、担当教師、評価に分けて満足度を調べている。 先ず、〔授業方式]では、動画、ZOOM、LMSに対する満足度を調べた。そして、[授業内容]では、授業カテゴリ、内容理解、フィードバックについて調査した。[講義対象]調査は、単語、文法、文型で構成され、[担当教師]の満足度は授業準備、授業進行、質疑応答という項目を設けていた。最後に、 [評価]項目では、評価基準と評価方法、評価内容に対する満足度を調査した。
その結果、全ての項目において、満足群と不満群がほぼ一定数となって現れていることがわかった。従って、授業満足度と教師のフィードバックとの相関より、学習者個人の日本語レベルや好みが結果により強く影響を及ぼしたのではないかと考えられた。


This paper is a practical study of Japanese language education at a university in the first semester of 2021 under COVID19.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nsider the lesson satisfaction of learners (Japanese majors) who are about to take the JLPT exam during non-face-to-face Japanese lessons focusing on the evaluation of teachers' feedback.
This practice is not a regular class but a special lecture. The content is centered on grammar and sentence patterns in the "Language Knowledge Area" of the JLPT. The learner first watched the video, solved the mock exam of the designated teaching materials, and then conducted a real-time online lesson (ZOOM). The students were flip-learning class in which they asked and answered questions while listening to the teacher's class.
The learner survey conducted after the class is divided into a preliminary survey about what they liked and a satisfaction survey. First, in the preliminary survey, the likability was examined in five stages regarding the time taken, the content of the lesson, the professor in charge, the designated teaching materials, and the progres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students were not dissatisfied with the whole class.
In the satisfaction survey, satisfaction was examined by classifying the lesson method, lesson content, lecture target, teacher in charge, and evaluation. First, in [Class method], the degree of satisfaction with video, ZOOM, and LMS was examined. Then, in [Class Content], we investigated the class category, content understanding, and feedback. The [Lecture Target] survey consisted of words, grammar, and sentence patterns, and the satisfaction level of the [teacher in charge] included items such as lesson preparation, lesson progress, and question and answer. Finally, in the [Evaluation] item, the evaluation criteria, evaluation method, and satisfaction with the evaluation contents were investigated.
As a result, the response ratios of the satisfied and dissatisfied groups were almost constant in all questions. Therefore, it was considered that the individual Japanese level and preference of the learner had a stronger influence on the result than the correlation between the lesson satisfaction and the teacher's feedback.

KCI등재

8덴포기(1830~44년 무렵)의 2세 기타오 시게마사와 야나가와 시게마사 (2세 야나가와 시게노부) 연구

저자 : 강지현 ( Kang Ji-hyun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3-17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선행연구에서 혼동되는 세 명의 우키요에 화가·시게마사 중에서, 본고에서는 「2세 기타오 시게마사」와 「야나가와 시게마사」에 초점을 맞추어 창작활동을 서지학적으로 논함으로써 그들의 구별을 명확히 하고자 하였다. 「2세 기타오 시게마사」 의 경우는 1833년 이후의 만년에 행해진 다섯 작품을 예시하면서, 종합적으로 화호(画号)의 변천을 정리, 완성하였다. 그 과정에서 『豊年百姓鏡』라고 하는 왕래물(往来物)을 그가 1837년에 그린 것처럼 오해받을 소지가 있음을 지적하였다. 실은 해당 작품은 개제본이므로 그의 창작의 일례로 헤아리면 중복예가 되어 버리기 때문이다. 1835년간행·교잔(京山)作·2세 시게마사그림의 왕래물『豊作百姓鏡』을 출판사·모리지(森治)가 1837년과 1839년에 계속 재이용하고 있다는 서지사항에 비추어 보아, 『豊年百姓鏡』을 그의 최종작품으로 거론하는 것은 부적합하다고 제시한 바이다. 다음으로 「야나가와 시게마사」의 호칭시기 및 서명 예를 시간 순서대로 추적 조사하였다. 그 결과 초대 야나가와 시게노부에게 입문한 그의 그림창작은, 1816년~1858년(·1862년)무렵이 확인되는 가운데, 1816년부터 「시게마사」, 1823년 무렵부터「시게야마」와 「시게마사」, 1828년 초대 시게노부의 사위가 되고, 1833년까지는 마찬가지로 야나가와 시게마사·야나가와 시게야마, 같은 해 10월 이후 2세 야나가와 시게노부가 된 행적을 찾을 수 있었다. 그 검증 과정에서 야나가와 시게마사가 2세 시게노부를 습명한 것은, 종래 일컬어졌던 1832년이 아니라 이듬해 1833년 10월 무렵이며, 창작 기간은 1830년대부터가 아니라 이미 1816년부터 「시게마사」를 사용하여 그리기 시작하고 있었다고 선행연구를 정정할 수 있었던 바이다.


Among the three Sigemasas who were confused in the previous research, this paper focused on “ Kitao Sigemasa II” and “Yanagawa Sigemasa”. By bibliographic discussing their creative activities, I sought to clarify their distinction.
First, in the case of Kitao Sigemasa Ⅱ, the transition of the pen name was summarized comprehensively while taking up the five works written in the later years after 1833.In the process, I pointed out that we should not misunderstand that he painted Ouraimono called “Honen-hyakusyo-kagami” in 1837.
Second, I tracked the time and signature called “Yanagawa Sigemasa” in chronological order. As a result, his paintings when he entered Yanagawa Sigenobu Ⅰ's group, could be confirmed from 1816 to 1858 (1862). Among them, I traced his history: He became “Sigemasa” from 1816, “Sigeyama” and “Sigemasa” from around 1823, and became the son-in-law of the first Shigenobu in 1828. Also Yanagawa Sigemasa and Yanagawa Sigeyama until 1833, and became Yanagawa Sigenobu Ⅱ after October in the same year.
In the process, I was able to correct the previous research as follows. (1)Yanagawa Sigemasa took succession to a person's name of Sigenobu Ⅱ in October 1833, not in 1832. (2)He began to draw using “Sigemasa” from 1816.

KCI등재

9근세 조선의 향물(香物) 문화 고찰 -부용향(芙蓉香)의 역사와 문화-

저자 : 김영 ( Kim You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20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芙蓉香は朝鮮時代の王朝実録と承政院日記に本格的に登場し、『東医宝鑑』や『醫林撮要』などにその製法が記録され、士大夫の文集類にも登場し、次第に朝鮮社会の上流階級にまで普及·拡散していく様相を呈している。
そして朝鮮王室を代表するお香として婚礼、冊封、官禮などに使用され、王室の権威と権力を表すシンボルとして用いられたが、近隣の外国に朝鮮国王の下賜品として伝わった。 中国と日本に朝鮮を象徴する香りとして芙蓉香を下賜したという記録から見て、近隣外国は朝鮮の芙蓉香について早くから認知しており、芙蓉香について高い評価をしていたことが分かる。その理由は芙蓉香の持つ薬理的効能、すなわち朝鮮の香材の持つ医療的機能をうまく活かした製法により、日本の嗜好的香物とは異なる特性のためであろう。
つまり朝鮮時代の芙蓉香は供養、芳香、浄化、医療など様々な用途で使われたが、日本の香物とは異なり「治療的効能」が強調されたのが特徴である。 芙蓉香の製法が『東医宝鑑』などの医書に詳細に記されていることを考えると、香薬の薬理的効能が優先されていたことが分かる。
それだけでなく、朝鮮の士大夫や両班、女流歌人は日常生活で学問の精進や読書の修養などにお香を使い、詩を作り、書簡を送る際にも芙蓉香を贈り物として送っていたエピソードも興味深い。
ところが、従来、文学テキストの中に表れた「芙蓉香」は朝鮮を代表する「芙蓉香」と解釈し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にもかかわらず、ほとんどの解説書で固有名詞ではなく、「蓮華の香り」と解釈する誤りを犯している。 これは「芙蓉=蓮華」という誤りとともに韓国の伝統香に対する理解不足と研究欠乏がもたらした結果であり、今後早急に是正すべき問題である。


Booyonghang appeared in the Joseon Dynasty's chronicles and the Seungjeongwon's diary, and the production method was recorded in "Dongji Bogam(東医宝鑑)" and appeared in the collection of literature by Shidao, and gradually spread to the upper classes of Joseon society.
It was used as a representative incense of the Joseon royal family for weddings, book seals, and government ceremonies, and was used as a symbol of royal authority and power, but was introduced to neighboring foreign countries as a gift from the Joseon king. Judging from the record of giving Booyonghang to China and Japan as a symbol of Korea, it can be seen that neighboring countries recognized Booyonghang in Korea early on and highly praised him. On the other side, it is thought that the medicinal properties of Fuyoko, namely, the medical functions of Joseon incense materials, are different from those of Japanese taste incense.
In other words, Booyonghang was used for various purposes such as memorial service, fragrance, purification, and medical treatment, but unlike Japanese incense, it emphasized its "therapeutic efficacy." Considering the detailed description of Fuyo-ka's production method in medical books such as Tohoku Bokan, it can be seen that the pharmacological efficacy of incense was given priority. In addition, it is interesting to see stories about Joseon scholars, aristocrats, and female poets using incense to cultivate learning and reading in their daily lives, writing poems, and sending letters as gifts. However, even though the word "Booyonghang" that appeared in the literary text had to be interpreted as "Booyonghang" representing Joseon, most of the explanatory notes made a mistake in interpreting it as "the scent of lotus flowers" rather than proper nouns. This is the result of a lack of understanding and research on Korean traditional incense along with the mistake of "Booyong=Renghwa", and this is a problem that needs to be corrected as soon as possible.

KCI등재

10『언어의 정원(言の葉の庭)』의 노벨라이즈 양상 연구 -고전 취향 및 여성상을 중심으로-

저자 : 이용미 ( Lee Yong-mi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3-22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言の葉の庭』は2013年5月公開した新海誠監督のアニメーション映画で、靴職人を目指す高校生と生徒からの嫌がらせで悩まされる女教師との触れ合いを描く。この作品は「'愛'よりも昔、'孤悲'のものがたり」というキャッチコピーからも分かるように古典趣向が目立つが、特に小説 『言の葉の庭』 では各章ごとに 『万葉集』 の相聞歌を挿入することによって二人の淡い恋慕と憧憬の気持ちを浮彫りにしている。したがって、本稿ではメディアミックスの側面から 『言の葉の庭』 のノベルライズの様相を探り、近世の怪異譚の一つである死生交婚譚との比較を通じて小説のナレティブの特徴を明らかにした。加えて小説で新たに創りなおされた女性登場人物の性格的な特徴をジェンダーの視座から論じた。
新海監督はアニメの声優の演技から感じられた印象に基づいて小説における主人公のキャラクタのイメージを新しく作りあげたり、観客の反応や要請に応えて小説のストーリの結末を修正したりするなど、 『言の葉の庭』 のノベルライズにあたってかつてない新しい創作の技法を試みる。一方、雪野と孝雄の出会いと恋が雨の降る新宿御苑の東屋という限定的で非恒常の時空間に限られて成り立っており、またこの時空間を離れて恋慕の感情を日常へと拡大しようとするとたん、二人は社会のタブーとモラルの壁にぶつかってしまうという展開は近世の死生交婚譚に似ている構造を帯びる。加えて小説 『言の葉の庭』 が新しく創り出した女性像―依存的でありながら男性の性的なファンタジーの体現ともいえる雪野、ひねくれた現実認識のナルシシストである相澤、未熟でエゴイストの母親である怜美―はいずれもバランスの崩れた歪んだ姿であると言える。


In this paper, I reviewed the Rovellization methodology of 'The Garden of Words', which uses classical literature as the background of storytelling. And the narrative structure of the novel 'The Garden of Words' was revealed through comparison with 'The story of marrying a ghost' In additi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newly created female characters in the novel were examined in terms of gender.
In the process of novelizing 'The Garden of Words', new creative techniques were used, such as creating the character of the heroine inspired by the voice of an animation dubbing actor or changing the ending of the story by reflecting the audience's reaction or request. The 'The story ofmarrying a ghost' and 'The Garden of Words' are established on the premise of time and space when the love of male and female main characters is closed. In other words, within a limited time and space, the two heal and recover from each other's deficiencies and wounds. However, as soon as they leave this place and expand into everyday time and space, their love faces the wall of taboo invasion and moral law of society. The newly created woman in the novel has a dependent personality. The appearance of sexualized female teachers, narcissistic high school girls, and selfish middle-aged women are emphasized.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喪志編』에 드러나는 카토리 나히코의 표기 의식에 대하여

저자 : 강성문 ( Kang¸ Seong-mun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카토리 나히코는 『古言梯』의 저자로 유명하며, 『古言梯』는 고전 가나 표기법을 국학자들 사이에 널리 퍼뜨린 자료로 유명하다. 그 때문인지, 카토리 나히코에 관한 연구는 대부분 『古言梯』에 집중되어 있고 그 외 자료를 다룬 연구는 거의 볼 수 없었다. 카토리 나히코에 대해 연구하려면 당연히 『古言梯』뿐 아니라 다른 자료도 살펴봐야 한다.
본 논문은 카토리 나히코가 쓴 수필인 『喪志編』을 통해 해당 자료에 나타나는 저자의 표기 의식에 대해 고찰한 연구다. 『喪志編』은 카토리 나히코가 스승인 카모노 마부치를 만나기 전부터 에도에 살 때까지, 긴 기간에 걸쳐 쓰인 자료다. 『喪志編』은 그간 연구자들에게 주목받지 못한 자료로, 일부 연구자들은 이 자료가 카토리 나히코의 자료가 맞는지 의심하기도 한다. 하지만 표지에 저자의 이름이 있고, 카토리 나히코의 도장이 본문에 찍혀 있는 것 등을 고려하면 의심할 여지는 없어 보인다. 그간 주목받지 못한 자료를 분석함으로써 『古言梯』만으로는 알 수 없었던 카토리 나히코의 표기 의식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자료 분석 결과, 『喪志編』은 『古言梯』와 다르게 고전 가나 표기법이 아닌 표기가 다수 보였다. 이러한 표기들은 테이카 가나 표기법 계통의 표기와 유사했다. 테이카 가나 표기법을 채용한 자료들과 비교 분석한 결과, 가나 표기법서에 나타나는 규범적, 교과서적인 표기보다 절용집에 나타나는 일상적, 일반적인 표기에 더 가까운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喪志編』에 쓰인 히라가나의 글자체를 분석하여 『古言梯』와 다르게 훈가나를 쓰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결론적으로 『喪志編』은 『古言梯』처럼 표기법을 신경 쓰지 않은 자료라고 할 수 있다. 아마도 애초에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표기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쓴 것으로 보인다.

KCI등재

2사용문맥을 고려한 복합동사 연구 - 심리적인 증상을 나타내는 복합동사를 중심으로 -

저자 : 김광성 ( Kim¸ Kwang-su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4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본어 복합동사에 관한 종래의 연구에서는 복합동사가 사용되는 문맥이 주요한 검토의 대상이 되지 못하였다. 이는 종래의 연구가 기본적으로 복합동사의 복합어로서의 특성에 초점을 맞추어서 분석을 진행해온 것과 관련이 있다. 하지만 복합동사의 사용문맥을 배제한 분석만으로는 복합동사가 나타내는 실질적인 의미를 적절히 파악해내기 어렵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본고에서는 사용문맥을 고려해서 복합동사의 용법과 특성에 관한 사례분석을 진행하였다. 구체적으로는 심리적인 증상과 관련된 문맥에서 사용되는 복합동사를 크게 내적증상을 나타내는 복합동사, 외적증상을 나타내는 복합동사, 고통을 나타내는 복합동사로 분류한 다음 각각의 카테고리에 속하는 복합동사의 용법과 특성을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각 카테고리에 속하는 복합동사는 어구성과 의미에 있어서 일정한 경향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본고에서 검토하고 있는 바와 같이 복합동사의 사용문맥을 고려한 연구는 (1) 생산성이 높은 구성요소를 가지고 있는 복합동사뿐만 아니라 그 이외의 다양한 복합동사를 분석의 범위에 포함시킬 수 있다, (2) 특정한 문맥에서 사용되는 복합동사간의 의미적 관계 및 특성을 검토하는 것이 가능하다, (3) 사용문맥과 복합동사의 의미적 관계를 구체적으로 분석해서 정리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KCI등재

3평가모달리티형식의 형태적 특징에 관한 한일대조연구 - 복합형식의 구성요소의 분석을 중심으로 -

저자 : 문창학 ( Moon¸ Chang-hak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5-6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한일양언어의 '조건표현+평가형식'에 의한 복합형식의 평가모달리티 형식을 대상으로 하여서 그 구성요소의 형태적인 특징을 분석하고자 한다. 특히 구성요소의 긍정과 부정의 조합에 의한 성립여부를 중심으로 분석한다.
한일양언어의 평가모달리티의 복합형식에 관여하는 '조건표현'은 형태면이나 의미면에 있어서 모두 '중립적인 순접조건', '소극적인 순접조건', '필수적인 순접조건', 그리고 '역접조건'을 가지고 있으면서 대응하고 있으며, '평가형식'도 모두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형식을 가지고 있으면서 대응하고 있다.
'중립적인 순접조건'을 포함한 형식의 경우에 <긍정평가>와 <필요의무>에서는 한 일양언어가 대응하나, <비허용(금지)>에서는 대응하지 않는다.
'소극적인 순접조건'을 포함한 형식의 경우에 '긍정평가형식'이 후접할 때는 양언어 모두 성립하지 않고, <비허용(금지)>에서는 대응하나, <필요의무>에서는 대응하지 않는다.
'필수적인 순접조건'을 포함한 형식의 경우에 '부정평가형식'이 후접할 때는 양언어 모두 성립하지 않고, '긍정평가형식'이 후접할 때는 한국어에서는 <필요의무>와 <비허용>이 성립하나, 일본어에서는 성립하지 않는다.
'역접조건'을 포함한 형식의 경우에 '부정평가형식'이 후접할 때는 양언어 모두 성립하지 않고, '긍정평가형식'이 후접할 때는 양언어 모두 <허용>과 <불필요>가 성립하고 대응한다.
이상과 같이 한일양언어의 복합적인 평가모달리형식을 대상으로 하여 '긍정'과 '부정'의 조합에 초점을 맞추어 그 대응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응양상에 차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KCI등재

4한일 양 언어 부정부사의 문법화 연구 -「결코」와 「決して」를 중심으로 -

저자 : 박강훈 ( Park¸ Kang-hun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9-8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일 양 언어의 부정부사 「결코」와 「決して」의 문법화를 공시적 및 통시적 관점에서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선행연구에서 이 두 표현(이하, 양자)은 진술부사, 정도부사 등으로 분류되며, 다양한 접근방식으로 분석되어 왔다. 단, 양자가 현대어에 있어서 부정문에만 나타난다는 통사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는 선행연구에서도 공통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양자는 통칭 부정부사로 불린다. 그러나 양자가 부정부사로 문법화된 것은 근대에 들어오고 나서부터이다. 구체적인 시기는 한국어는 19세기 말 무렵, 일본어는 18세기 말 무렵이다. 즉, 양자는 이 시기 전까지는 긍정문에 나타났다. 선행연구에서 양자를 문법화의 관점에서 다룬 대조연구는 존재하지 않는다. 본고의 주장은 (i) 양자의 부정부사로의 문법화 과정은 거의 일치한다, (ii) 양자의 범주적 변천 과정은 문법화이론의 「문법성의 변이」와 일치한다, (iii) 이와 같은 문법화는 단일방향성 가설, 탈범주화, 유추·은유 등의 원리와 메커니즘에 의해 설명될 수 있다, (iv) 양자의 주된 차이점은 「결코」는 「決して」의 경우와 달리 Stage 2가 거의 생략된 채, 다음 단계로 문법화가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KCI등재

5동작의 복수성에서 나타나는 상호이행 현상 일고찰

저자 : 박성미 ( Park¸ Seong-mi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9-11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運動の複数性は個別具体的な運動から抽象性を含む運動まで連続しながらも異なる事態を表しているが、これらを再確認するために運動間の相互移行現象について考察してみた。相互移行を妨げる要素は時間と運動の量だけでなく、意味的に理由や目的がある運動の場合も相互移行を不可能にする要素として作用することが分かった。動的述語で現れる運動の複数性を明確に理解するためには、コンテキストの環境を把握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いうことである。一つの文章だけで運動の複数性を把握すると、時間と運動の量の抽象化はもちろん、その意味の把握がし難くなり、運動の本来の意味が捉えられない。本稿では相互移行現象に関与する文法的特徴と意味機能から、運動の複数性は連続しながらも異なる出来事であることを再確認した。

KCI등재

6한일대역자료에 나오는 ソウニ에 접속하는 ゴザル에 대하여

저자 : 최창완 ( Choi¸ Chang-wan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3-13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論文は、京都大學所藏本『交隣須知』に表われるソウニゴザルについてしらべてみた。ソウニゴザルが京都大學所藏本には、どのような形態で表われ、日本外務省藏版の1881年本に変化しているかについて考察したのである。
京都大學所藏本『交隣須知』には、ソウニゴザルは、ソウニコサル、ソウニゴサル、ソウニゴザル、ソフニコサル、ソフニゴサル、ソフニコザル、ソフニゴザルのように表記されている。これに対応する韓国語は、(가)시브외、(가)시브더니、(가)、()외に表われ、文中に使われている(가)시브더니1例を除いては、対訳韓国語にもすべて敬語的要素が含まれている。また、1881年本には、ソウニゴザルとサウニゴザルとして表記されている。
このようなソウニゴザルは、1881年本では、ソウニゴザル、サウニゴザル、ニゴザル、ウゴザル、ゴザリマセヌ、マス、ナサレヨに変化し、敬語的要素をもっていない場合も見られる。
1881年本に表われるソウニゴザルに対応する韓國語は、敬語的要素が含まれているものとして、(가)시푸외、(가)시푸외다、(가)시푸오、(가)보외、(듯)허오、외、허외、업외、허옵소があり、敬語的要素が含まれていないものとして、(가)시푸다、허는니、이니라、라、나が表われている。
今回の研究では、ソウニゴザルについて、京都大學所藏本と1881年本『交隣須知』を中心に調べてみたが、『交隣須知』以外の韓日対訳資料についての研究も必要であると思うが、これについては、次回に研究課題としたい。

KCI등재

7한일 통신언어의 「경제성」위배에 대한 고찰 - 음운현상을 중심으로 -

저자 : 최현필 ( Choi¸ Hyun-pil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5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日韓の打ちことばにおける経済性に反する現象を音韻現象と関連づけて考察したものである。打ちことばとは、携帯電話やインターネット経由のことばを指しており、韓国では「通信言語」と呼ばれる。打ちことばにおいては、ボタンやキーボードを押す手間を省くための「経済性」が重要な原理として働くとされる。一方、「経済性」に反し、打つ回数が増える場合もある。しかし、日韓の打ちことばにおける「経済性」に反する現象の生起率とその使用意図の比較は行われていないのが現状である。そこで、本稿では、日本の学生コミュニティ「キャスフィー」とYahoo!リアルタイム検索と韓国のDCインサイドギャラリーとツイッタ─(Twitter)のリアルトレンドを分析対象とし、日韓の打ちことばにおける「経済性」に反する現象について考察した。その結果、日本語の場合は全体用例の約9割以上、韓国語のほうは約6割以上が「経済性」に反するもので、日韓の打ちことばともに「経済性」に反する現象のほうが「経済性」よりも遥かに多い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また、音韻現象は、日本語の場合「符合挿入>複合類型(2つ以上の音韻現象が同時に起きている類型)>半角文字使用>交替>文字挿入>添加>ローマ字使用·韓国語使用>縮約」の順で生起率が多かった。韓国語の場合は、「交替>符合挿入>添加>日本語使用>複合類型>分離表記>連音>文字挿入>異化>ローマ字使用」の順で多かった。音韻現象の使用意図は、日本語の場合は「韻律>複合意図(2つ以上の意図が同時に使用されたもの)>感情>個性>親近感」の順であり、韓国語の場合は「個性>韻律>親近感>感情>複合意図」の順である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この結果によって、日本の打ちことばは符合·半角文字使用によって韻律と感情を表現する傾向が強く、韓国の打ちことばのほうは音素の交替·符合挿入によって個性や韻律を表す傾向が強い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

KCI등재

8일본어 수업운영방식에 따른 학습영역별 강의만족도 - 드라마일본어 수업을 중심으로 -

저자 : 송연희 ( Song¸ Youn-hee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6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日本語の授業運営方式による学習領域別講義満足度を比較調査し、授業運営方式による改善補完点は何であり、今後の対面授業と非対面授業でどのように効果的に授業を運営し、学習者の講義満足度を高めるのか方法を考察した。
まず、文法学習のために最も満足度の高い授業運営方式として、非対面授業(オンデマンド授業)を選択した受講生が最も多かった。反復学習が可能であるため、最も満足度が高く、選択したものと判断される。聞き取り実力向上のため、最も満足度の高い授業運営方式としては対面授業が最も多かった。対面授業の学習活動時の集中度が実力向上に役立ち、満足度が高いことが分かった。
会話能力向上のために最も満足度の高い授業運営方式としては対面授業が最も多かった。非対面授業(オンライン授業)の場合、対面は不可能だが、サイバー空間での小グループ活動が可能なため対面と大差ない。 作文能力向上のため、最も満足度の高い授業運営方式は対面授業を最も多く選択した。個人またはグループ別の活動なので、講義室で円滑なコミュニケーションが可能なため、作文学習に満足していることが分かった。授業中、質問解消の満足度が高い授業運営方式は対面授業、非対面授業(オンライン授業)と同じ割合で選択した。非対面授業(オンライン授業)の場合も対面授業のように直接質問と回答を交わすことが可能であるためと考えられる。

KCI등재

9한국·중국·인도네시아인 일본어 학습자의 청자언어행동 역할과 메커니즘 -「되묻기형 공화」와 「질문」발화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순형 ( Lee¸ Soon-hyeo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9-19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従来の韓·日、中·日接触場面の研究結果を踏まえて、新たに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と日本語母語話者の接触場面における自然談話データを採集した。特に「問い返し型共話」と「質問」発話を中心に聞き手言語行動の役割とメカニズムを分析、考察した。新たに究明できた研究結果は次の通りである。
1. 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の場合も限定された会話例ではあるが、日本人のアイデンティティや文化とも呼ばれる共話のうち「問い返し型共話」の運用ができることが確認できた。その際、「問い返し型共話」は、相互協調的な人間関係を構築するためのひとつの手段となり、談話展開を促す役割を果たすことが分かった。
2. 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は「質問」発話の際、「疑問詞質問形」や相手の発話の一部を繰り返し質問する「繰り返し質問形」を用い、話題提供、話題展開を促していた。また、場合によっては「質問」発話が、相手の見解を引き出す役割を果たすことも確認できた。
3. 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と母語話者は共通して、「相手の話を補完·拡張する質問」発話が最多で、主に話題展開を促す場合が多かった。
4. 韓国、中国、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は、日本語母語話者の「遮られ中止」や「言いさし」を引き取り、まず、同感、同調のあいづちを打ってから「問い返し型共話」を運用する場合が多く、その際は補足·補完の役割を主に果たすというメカニズムが確認できた。
5. 日本とは異なる文化的背景をもつ韓国、中国、インドネシア人日本語学習者が「問い返し型共話」や「質問」発話を通し、聞き手の立場から話し手の立場に交替するきっかけを作ることが分かった。
以上の研究結果から日本語学習者が今後、日本語を用いる国際社会で運用不足や困難が予想される「問い返し型共話」を支え合う形で、「相手の話を補完·拡張する質問」を代用し、積極的な会話参加、談話展開が可能になることと期待される。

KCI등재

10배야서의 문학적 재평가 ―『기리시탄모노가타리(吉利支丹物語)』를 중심으로 ―

저자 : 강성국 ( Kang¸ Sung-kook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5-21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キリスト教を排撃し、反キリスト教的思想を流布するために成立した排耶書は、主に思想史的かつ歴史的な側面においてのみ考察されており、文学的側面においてそれを考察し評価する研究はほぼ為されてこなかった。ところで、『吉利支丹物語』を筆頭にして登場した「キリシタン俗書」類は史実を基盤にしながらも著者の文学的営為が認められる作品群である。そこで、筆者は『吉利支丹物語』の内容における、史実との一致点と相違点を考察し、そこから著者の文学的創作性が認められるところを分析した。
『吉利支丹物語』は1639年(寛永16年)の作者未詳の著述で、キリスト教の民衆における拡散を抑制するために、分かりやすい物語形式で書かれた排耶書である。同書は日本におけるキリスト教の伝来と布教、迫害されていく経緯などを十三の逸話で展開している。内容から13の逸話を三つの部分に分けると、1から3は「キリスト教の伝来と拡散の契機」、4から8は「迫害への転換の課程とその要因」、9から13は「迫害の歴史」として規定することができる。
この中で、6番目の逸話は、キリシタン側の伝道者(イルマン)ハビアンと、仏僧の伯翁居士との宗教論争を取り上げているが、この二人は共に、歴史的に実在した不干斎ハビアン(1565∼1621)をモデルとして作られたキャラクターである。このようなキャラクターの創造および配置は、物語全体の構成と流れを考慮して為されたものと考えられる。このような積極的な作為は著者の文学的な営為として認めることができ、排耶書における文学的な評価の可能性を示す例と言える。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東硏(동연)
11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6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1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9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1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9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20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5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8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8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0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9권 0호

東硏(동연)
10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7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6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5권 0호

東硏(동연)
9권 0호

한국일본어교육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1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9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