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비교문학회> 비교문학

비교문학 update

COMPARATIVE LITERATURE

  • : 한국비교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5-0910
  • : 2733-5879
  • :

수록정보
84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4
간행물 제목
85권0호(2021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비교문학의 정전화와 교육: 미국비교문학회 '10년 보고서'를 중심으로

저자 : 이형진 ( Hyung-jin Lee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4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60여 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국내 최초의 비교문학 학회 '한국비교문학회'의 학술활동을 중심으로 국내 비교문학 연구의 현황과 문제점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비교 대상으로 '미국비교문학회'의 '10년 보고서'의 비교문학 정전화 과정을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국 비교문학 연구와 교육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비교문학 학술 담론을 주도하는 '미국비교문학회'가 10년마다 미국 내 비교문학 연구와 교육에 관한 진단보고서 성격으로 준비하는 '10년 보고서'는 비교문학 연구와 교육에 역사성과 전통을 구축하는 방식으로 학문적 정전화를 주도해 왔다. 국내 인문학 분야의 대표적인 학제간 연구 분야인 비교문학 연구의 학문적 체계화와 정전화를 위해서는, 첫째, 그동안의 학회의 비교문학 학술 결과물에 대한 분석과 체계화를 통해 학문적 역사성을 구축할 필요가 있으며, 둘째, 비교문학 연구에 관한 학회 차원의 학문적 진단과 방향성 점검의 노력이 필요하며, 셋째, 다양한 국가와 문화의 경계를 교차하는 비교문학의 특성상 해외 비교문학 주요 학술서의 적극적인 한국어 번역과 비판적 수용이 필요하며, 넷째, 미국 비교문학의 정전화 기반 구축에 기여한 '미국비교문학회' '10년 보고서'의 비교문학 교육방법론과 교과과정에 대한 체계적인 논의로부터 한국 비교문학의 지속가능성과 확장성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무엇을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에 대한 고민과 방법론이 부재한 학문은 학문적 지속가능성을 구축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도출한다.


This study intends to examine the status and problems of the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in Korea, and analyze the function of the American Comparative Literature Association(ACLA)'s 'Decennial Reports' in the canonization process of comparative literature in the US and identify and provide strategies for the development of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in Korea. For the goal of the solidification and canonization of comparative literature in Korea, first, the comprehensive categorization and analysis of the scholarly achievements by the Korean Comparative Literature Association (KCLA) which was founded in 1959 is needed in order to build up the historicity of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in Korea. Second, the KCLA should be responsible for periodically reviewing and evaluating the status of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and providing strategies and directions for the development of the discipline. Third, there is a critically growing urgency for the Korean translation of contemporary global scholarly references on comparative literature discourses, published abroad to be share with comparative literature scholars in Korea. Fourth, more attention should be paid to the educational value and methodology of the teaching of comparative literature with a priority in what to teach and how to teach, which is expected to enhance the expansion and sustainability of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in Korea. The vitality and sustainability of comparative literature and its education lie in the discipline's inherent expansionality which will provide the discipline of comparative literature with a renewed identity as well as an academic motivation, driven by a creative and productive sense of inquietude.

KCI등재

2활용하는 문헌학

저자 : 조효원 ( Hyowon Cho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5-6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역을 막론하고 현재의 이론들이 처한 심각한 답보 상태와 관련하여 필요한 것은 독일의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의 지침을 따르는 일, 즉 사용 가능한 이론적 자원들을 최대한 활용하는 작업이다. 이는 통상적인 의미에서의 사회학에 국한될 수 없다. 차라리 그것은 루만의 체계이론이 원래 지향했던 목표, 즉 보편적인 것의 층위에 도달하려는 시도라고 해야 옳다. 이를 위해 본 논문은 '모든 이론은 언어적 구성물'이라는 가설에 기초하여 루만의 지침을 적극적으로 수행하려 한다. 이 작업의 내적 동력은 독일의 이론가 베르너 하마허의 문헌학적 이념이 제시하는 범(汎)언어적 표상으로부터 길어진다. 제1장에서는 루만의 텍스트에 삽입된 “마치 원죄처럼”이라는, 일견 사소해 보이는 비유 안에 숨겨져 있는 거대한 이론적 잠재성에 대하여 고찰한다. 이는 제2장의 주제, 즉 원죄와 영지라는 신학적 근본 개념의 중요성을 재고하는 작업으로 이어진다. 원죄와 영지는 루만의 '구별' 개념의 이론적 기능을 선취하는 개념이며 나아가 그것을 지탱하는 형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상의 논의를 통해 밝혀지는 사실은 신학과 사회학이 문헌학이라는 무한한 자장(磁場)의 두 극을 구성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통찰을 바탕으로 제3장에서는 카프카의 '자연극장'이라는 형상을 통해 '구별 속의 구별'이라는 루만 이론의 중핵 개념에 접근하는 작업이 이뤄질 것이다. 결론에서는 모든 이론이 필연적으로 지시하거나 포함할 수밖에 없는 '미표시 영역'이 곧 문헌학의 근원적 장소라는 사실이 밝혀질 것이다. 바로 이 장소의 존재 덕분에 우리는 실패를 무릅쓰면서도 이론적 작업을 거듭 재개할 수 있는 것이다.


Given the present situation in which we are faced with an impasse in terms of theory and theorization, it is imperative that we take seriously Niklas Luhmann's instruction to make use of every possible resource we have at our disposal. This article aims at such attempt, although it would be far from being confined to sociological research, a notion that has unduly characterized what Luhmann had striven for. With his own system theory, rather, the German sociologist sought to lay the ground for a framework of general theory that should exhibit the most coherent-cum-conclusive explanatory capacity. In the present study I will follow Luhmann in his footsteps with a crucial modification assuming that every theory is fundamentally a linguistic construction, a contention against which Luhmann might have raised an objection. And it is through taking my cue from Werner Hamacher's work on the idea of philology that I set the stage for making use of sundry inventions and suggestions for theorization. Hamacher's lifelong commitment to renewing deconstructionist theory for the sake of, and in the name of, philology would shed much light on the question of what is and should be theory. In the first chapter I take note of a trope that Luhmann has interpolated into his text: “like the original sin.” This simile reveals itself as a great storehouse of constructive potential for theory because it amounts to ur-distinction that is pivotal to his theoretical conception in general. In the second chapter I bring into focus two theological concepts, the original sin and gnosis, in order to demonstrate that Luhmannian sociology is in principle no different from the gnostic theology the radicality of which, e.g., Jacob Taubes took much pains to set in motion. This comparison leads us to postulate that sociology and theology be two pillars of philology Hamacher has envisioned, for philology endeavors to give each and every decedent a certain afterlife by virtue of language that undergirds all kinds of imagination. In the third chapter I argue that Kafka has prefigured what Luhmann calls 'distinction within distinction' when he conceived the idea of 'nature theater.' Lastly, I conclude by suggesting that since it brings to the fore “unmarked space”, Luhmann's system theory deserves to be considered a propaedeutic of philology that works towards linguistic nekyia, which obligates us to keep theorizing in every possible way.

KCI등재

3한국비교문학회와 국제문화교류사업: 재건 이전 한국비교문학회의 문학사적ㆍ제도사적 맥락을 중심으로

저자 : 최진석 ( Jinseok Choi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1-10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한국에서 진행되었던 국제문화교류사업을 검토함으로써 한국비교문학회의 초기사와 관련된 문학사적ㆍ제도사적 맥락을 복원하고자 하는 시도이다. 한국비교문학회는 1959년 창립된 학회이지만, 그로부터 1975년에 재건되기 이전까지의 학회 활동 연혁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가 없다. 본 연구는 이 시기에 이하윤, 이근삼 등 한국비교문학회 회원들이 관여했던 비교문학 연구 관련 사업 및 국제문화교류사업 등을 검토함으로써 재건 이전 한국비교문학회의 활동 연혁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선행연구를 계승하여 펜클럽 한국본부 등이 추진했던 국제교류문화사업이 한국비교문학회의 활동에 미친 직간접적 영향을 살피는 한편, 록펠러재단의 동국대 비교문학연구소 지원 사업 관련 문서철을 발굴함으로써 1960년대 초 한국 비교문학자들의 활동을 일부 복원하였다. 본 연구는 이를 통하여 한국비교문학회의 활동과 관련하여 그간에 알려지지 않은 몇 가지 사실을 확인하는 한편, 차후 보다 본격적인 학회사 서술을 진행하는데 있어 참고가 될 방법론적 아이디어를 제시하였다.


This study intends to reorganize the literary historical context of the Korean Comparative Literature Association (KCLA), by examining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s between late-1950s and mid-1970s. the KCLA was founded in 1959, but it is little-known what activities it did until 1975. In order to collect the sources for writing history of the KCLA, this study examines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s of the Korean P.E.N. and comparative literature studies of the KCLA's lead actors, including Lee Hayun and Lee Gunsam.
By using the papers of Korean comparative literature, kept in the Rockefeller Archive Center, this study demonstrates the KCLA's activities in early 1960s. According to these documents, the KCLA's members, including Lee Hayun and Lee Gunsam, tried to establish the Comparative Literature Research Center in Dongguk University in early and mid-1960s, but the project ended in failure. It shows that the KCLA may have tried any other scholarly projects. Through this work, this study found some historical records of the KCLA's early activities and lay pilot studies preliminary to a full-scale writing of history of the KCLA.

KCI등재

4전위의 구조, 롤랑 바르트의 신화지와 김현의 한국문학사론

저자 : 황호덕 ( Ho Duk Hwang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5-13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김현의 바슐라르-아도르노-롤랑바르트-푸코에의 계기적 읽기, 그중에서도 롤랑 바르트에 대한 일생 지속된 관심을 김현의 한국문학사론과 관련하여 해명하기 위한 소론이다. 글쓰기와 문체에 대한 김현의 평생 지속된 관심, 전위에의 기대와 그 제도화에 대한 우려, 영구혁명의 기제로서의 문학적 형태에 대한 탐색, 실존과 전위의 구멍들 앞에서의 즐김의 읽기-쓰기 등을 검토해 볼 때, 롤랑 바르트는 김현이 평생 참고한 가장 중요한 저자 중 한 사람이다. 그 참조는 실로 괴로움-즐거움, 제도-전위, 비약-구멍, 기표와 기의, 언어와 신화들 사이를 왕복하는 글쓰기의 수행으로 나타났다.
한편 롤랑 바르트의 『신화지』 및 당대의 구조주의적 방법론은 김현으로 하여금 역사와 전통이라는 해묵은 문제를 해결 혹은 해소하는데 중대한 암시를 주었다. 역사를 공간적 전개로 구조화한 김현의 한국문학사론은 전위성을 역사적으로 정당화하는 데 기여한 한편, 비평 혹은 글쓰기의 모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내재적 발전론과 구조주의적 차폐로 인해, 김현의 폭넓은 외국 이론 및 외국 문학 읽기는 한글세대론이라는 닫힌 구조 내로 제한되었고, 번역의 충격 등과 같은 외부적 계기에 대한 결락을 빚기도 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문학사의 보편성 역시 단절과 감싸기라는 '형식'의 수준에서 확인되는데 머무른 측면이 있다.


This article is an essay to explain Kim Hyun's long interest in Bachelard-Adorno-Roland Barthes-Foucault's occasional reading, especially Roland Barthes's Mythologies, in relation to Kim Hyun's literary theory.
Kim Hyun's lifelong interest in writing and style, concerns about the Avant-garde, and its institutionalization, and exploration of the literary form of permanent revolution continued along with reading on Roland Barthes. Roland Barthes was the archive that dominated Kim Hyun's critical life. The reference was indeed the process of mediation between suffering-pleasure, institution-displacement, leapfrog, signifier and signified, language and myth, and in that sense, it is close to self-referential.
On the other hand, Kim Hyun's theory of Korean literature, composed by transforming Roland Barthes' structuralist writings into traditional theory, achieved the goal of historical justification of avant-garde, but lost external triggers such as the impact of translation. Due to the structural influence of the theory of immanent development, Kim Hyun's broad reading of foreign theories was limited within the framework of the Hangeul Generation Theory, and the universality of Korean literary history was also confirmed at the level of 'form' like severance and implication.

KCI등재

5보들레르의 도시와 시적 태도: 「저녁 어스름」(Le Crépuscule du soir)의 시점과 시적 주체의 양면성

저자 : 김지현 ( Jihyun Kim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7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860년대 보들레르의 시창작 활동에서 핵심적 영감을 이루는 대도시의 경험은 개인과 군중 사이에 형성되는 무수한 관계들에 기반하고 있다. 그 무수한 관계의 경험으로부터, 「군중들」과 「고독」과 같은 산문시 속에서 선언되는 바 보들레르는 군중 또는 도시를 향한 시적 주체의, '다중성'과 '고립성(단독성)'이라는 양극단을 가역적으로 오가는 시적·미학적 태도를 형성시켰다. 보들레르 최초의 산문시의 출발점이 된 운문시 「저녁 어스름」은 이 시인의 시작품을 통틀어 거의 유일하게 파리의 전체적·집합적 풍경을 작품의 일차적 주제로 다룬 시로, 그 텍스트 안에 나타난 도시라는 대상을 향한 시적 주체의 양면적·모순적인 태도는 해당 시 해석 및 보들레르의 사회정치적 참여에 관한 논의에서 늘 문제적 지점이 되어 왔다. 본고는 이 양면적 태도가, 시인이 이 시에서 도시의 풍경을 바라보고 기술하기 위하여 채택한 특수한 파노라마적 시점 안에 내재된 것임을 밝힌다. 그것은 도시 군중을 향한 예술가-시인의 공감 혹은 비공감이라는 단순한 심리적 태도의 표명을 넘어, 보들레르가 그의 현대적 시학 발전의 계기로서 선택한 도시라는 공간 및 그 안의 삶에 대한 '진실'을 명확하게 직시하기 위하여 사용한 이중적 시점과 관계된다. 산보자도, 지붕밑방의 관찰자도 아닌 이 텍스트의 시적 주체는 보들레르의 도시적 시학 속에서 자아의 분산과 상보적으로 작용하는 아이러니적 심급의 존재를 선명하게 드러내며, 이를 통해 보들레르는 전통적·낭만적 자아관을 벗어난 곳에서 대상에 대한 주체의 시적 성찰의 표현을 찾는다.


La création poétique de Baudelaire dans les années 1860 est largement inspirée de son expérience de la grande ville moderne, qui repose sur les innombrables rapports entre l'individu et la masse. C'est à partir de cette expérience que Baudelaire a formé son attitude poétique et esthétique, qui s'affirme notamment dans des poèmes en prose comme Les Foules et La Solitude, attitude qui suppose un état du sujet poétique face au spectacle de la foule, ou de la ville, qui met le sujet à même de passer aisément de l'état de « multitude » à celui de « solitude », et vice versa. Le poème en vers Le Crépuscule du soir, qui est le point de départ de la tentative de ses premiers poèmes en prose, offre donne un paysage de l'ensemble de Paris, ce qui est bien rare, sinon exceptionnel dans toute l'oeuvre poétique de Baudelaire. On voit dans le texte de ce poème combien l'attitude du moi poétique envers cette ville se revêt d'une grande ambivalence, fort contradictoire, ce qui constitue ainsi toute une problématique pour l'interprétation du texte. Nous montrons tout d'abord que cette ambivalence est déjà impliquée dans la perspective panoramique qu'adopte le poète pour voir et décrire le spectacle de la ville. Cette ambivalence est en effet liée à la perspective double qu'emploie le sujet poétique dans ce texte afin de tenter de mieux saisir la vérité de sa ville(et de la vie dans cette ville), inspiration et motif que Baudelaire s'est appropriés pour développer la modernité qu'il veut pour sa poétique. N'étant réductible ni à un flâneur ni à un observateur coincé dans sa mansarde, le sujet poétique du Crépuscule du soir trahit nettement l'instance ironique de la poésie baudelairienne, qui remplit une fonction complémentaire à celle de la dispersion du moi, ironie par laquelle Baudelaire rompt définitivement avec le moi du lyrisme traditionnel et romantique.

KCI등재

6모로코 베르베르계 유대인의 정체성 고찰: 다큐멘터리 영화 <팅히르-예루살렘, 멜라흐의 메아리>를 중심으로

저자 : 박규현 ( Kyou-hyun Park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20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모로코의 유대문화유산 창조의 주체였지 이제는 이스라엘로 이주한 유대인들의 정체성에 관심을 가졌다. 이를 위해 모로코의 역사에서 유대인 공동체의 흔적을 되짚고 그곳을 떠나 이스라엘로 이주한 이들에게 그들의 정체성을 묻는 다큐멘터리 영화 < 팅히르 - 예루살렘, 멜라흐의 메아리Tinghir-Jérusalem: Les Échos du mellah >(2011, 카말 하츠카르Kamal Hachkar 감독)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다큐멘터리 형식의 이 영화는 실제 인물들이 과거부터 현재까지 직접 보고 듣고 겪은 일들을 들려주는 것을 그대로 담아내는 구술 채록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현재까지 문헌 자료로는 구하기 힘든 팅히르 유대인 공동체의 역사를 알려주는 이 영화는 모로코 굴곡의 역사를 증언하는 역사 영화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기도 하다. 본 연구는 우선 영화 속에 나타나는 화자의 장소 이동과 그와 관련된 질문과 주요 내용을 따라가며 모로코의 베르베르인, 유대인 공동체 '멜라흐(Mellah)', 모로코 유대인의 이스라엘 이주에 관련된 역사를 고찰하였으며, 다음으로 영화 속의 대사를 중심으로 이스라엘로 이주한 자들과 모로코에 남겨진 자들의 기억과 향수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모로코 작은 마을의 유대인 공동체 역사를 고찰한 본 연구는 현재 모로코-이스라엘 외교 관계 진전의 밑거름 중 하나가 무엇인지 짐작하게 해준다.


This study aims to find out the identity of Jews who were once the creators of the Jewish cultural heritage in Morocco and now immigrated to Israel. The research analyzes the documentary film < Tinghir-Jérusalem: Les Échos du mellah > (2011, director Kamal Hachkar), which follows the traces of the history of the Jewish community in Morocco and asks about the identity of Moroccan Jews living in Israel. This movie is an oral narrative that captures what people have experienced in their lives. The film, which shows the history of the Tinghir Jewish community, therefore functions as a historical testimony that tells Morocco's troubled history. First of all, this paper examines the history of the Moroccan Berbers, Jewish community 'Mellah', and Moroccan Jews' migration to Israel by tracing the narrator's move. And then it elaborates the memories of Moroccan Jews living in Israel and those left behind in Morocco through the film. Also, this study, examining the history of a small Jewish community in Morocco, implies what the basis for the current Moroccan-Israel diplomatic relations is.

KCI등재

7엘리아스 카네티의 『현혹』과 루쉰의 「아큐정전」 비교연구: 20세기 초 전지구적 세계통합의 완성과 개별정신의 위기

저자 : 배수찬 ( Su Chan Bae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3-23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카네티의 『현혹』과 루쉰의 「아큐정전」을 통해 20세기 초 독일어권과 중국문화권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개별정신의 위기에 주목하고, 그러한 위기의 원인으로 전지구적 세계통합의 완결을 제시했다. 20세기 초에 전지구적 세계통합을 완성한 자본주의는 구조적으로 패자(敗者)를 양산하는 경제체제이며, 패자는 사회 내부만이 아니라 국제관계에서도 생겨난다. 독일어권과 근대중국은 최소한 20세기 초반에는 이러한 자본주의적 세계질서 내부의 명백한 패자였다. 당시 독일어권과 중국의 대중은 구조적 절망의 상황에서 망상이라도 붙잡고 살아남고자 했지만, 그러한 망상에 의존한 삶은 단순한 지속조차 보장할 수 없는 불안정성 위에 놓여 있다는 점을 『현혹』과 「아큐정전」은 명백하게 보여주었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crisis of individual spirit commonly found in Eastern and Western literature at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through Canetti's Auto Da Fé and and Lu Xun's The True Story of Ah Q, and consider the globally forced integration of the secular world as a background. As a psychological crisis of that time, this paper points out the phenomenon of deprivation of individual activity and the perpetuation of anxiety, which was strongly shared by the Chinese and German-speaking publics, effectively nullifying the traditional differences between East and West. Kien and Fischerle's extreme individualism and self-deceptive defensive tendencies reflected the situation of the German-speaking public at the time, which was also found prominently in Ah Q. The mental crisis of Kin-Fischerle-Ah Q is homogeneous in that it is an internal unrest severely imposed on each individual by the violent world integration through global imperialism and the First World War. The significant literary value of Auto Da Fé and The True Story of Ah Q is that they testify to the spiritual crisis of the times that occurred in the process of forcibly reorganizing the secular world into a unified body according to the pressure of global capitalization. At that time, small citizens and people in the East and the West tried to survive by holding onto even a delusion in the midst of structural despair, but Canetti and Lu Xun showed that the world had become so fragile that even the mere continuation of life built on such delusions was left to chance.

KCI등재

8요코미츠 리이츠(横光利一)의 『성장(盛装)』에 사용된 독자참여 방식의 의미: 집상속 문제와 『부인공론』

저자 : 신서영 ( Seo-yeong Shin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5-27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요코미츠 리이치의 장편소설 『성장(盛装)』에서 다루고 있는 집상속 문제를 1930년대 일본사회의 변화된 결혼관과 그에 따른 집제도 개정 운동을 『부인공론』과 연관시켜 고찰하였다. 『성장』은 가장인 아버지의 죽음 이후 타카키가문의 직계 상속자인 아들, 미치나가의 상속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을 다루고 있다. 일본의 전통대로 집(家)과 집(家)이 결합하는 결혼으로 아들 미치나가는 가문을 상속해야 하는 위치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속과 혼인 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한다. 그로 인해 여성의 상속문제 및 아버지가 외면한 혼외자녀의 법적 지위에 대한 문제가 논의되고 그 과정에서 남성중심 사회인 일본의 집제도가 부각된다. 요코미츠는 『성장』을 통해, 여성의 권리 획득을 위한 여성의 집상속 문제를 공론화하면서 등장인물을 통해 집과 집이 결합하는 혼인 문제, 가독계승문제, 혼외자가 법적지위를 취득하는 문제 등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소설을 읽는 독자들에게 제시하였던 것이다. 『성장』은 요코미츠가 일본 최초로 '독자참여'라는 방식을 채택한다고 선언하고 집필한 작품으로 소설을 연재할 매체인 『부인공론』지에 『성장』을 연재하기 바로 직전에 일본 여성의 결혼 및 법적 권리에 관한 기사를 게재하였다. 이 기사를 읽은 독자들이 소설을 통해 다시 한 번 일본 집제도의 모순점을 파악하게 구성한 방법이 바로 요코미츠가 말하는 독자 참여형 소설인 것이다.


This study examines the meaning of the reader-participatory method by focusing on the issue of family inheritance surrounding the characters in Yokomitsu Riichi's novel “Seisou” and the tone of the Journal “Fujin Koron (Women's Public Debate).” The characters depicted in “Seisou” express a position to maintain the existing Japanese family system for the Takaki family, but outsiders try to interfere with the family inheritance by the eldest son in terms of suggesting another alternative to the male-centered inheritance issue. Yokomitsu publicizes the issue of women's family inheritance to acquire women's rights through “Seisou”. Through characters, he presents the issues of marriage that combines family and family, succession of inheritance by the eldest son, and obtaining legal status by an out-of-wedlock to readers who read the novel from a critical point of view. Furthermore, on behalf of the focused character by narrator who cannot grasp the substantive truth of the characters and events, he made only the readers who already read the article in the Journal of “Fujin Koron” understand the gap in the novel and this is an attempt to create a novel reader-participatory method to urge readers to reform their consciousness. Characters who expressed the nature of 'accidentality' in Yokomitsu's “Theory on Pure Novel” and public debate on women's inheritance in “Fujin Koron” are contrary to Japanese society in the 1930s, when the military strengthened the patriarchal system. In this sense, “Seisou” is a representative practical work for Yokomitsu seeking a new realism.

KCI등재

9김수영 시와 번역의 비인칭성: 말라르메ㆍ블랑쇼와의 비교를 통하여

저자 : 윤승리 ( Yun¸ Seungree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5-30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수영이 “내 시의 비밀은 내 번역을 보면 안다”고 말했을 때의 번역은 '번역 불가능성으로서의 번역'을 가리킨다. 김수영은 번역을 통해서 말하는 자가 사라지고 언어의 '비인칭성'이 드러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비인칭성은 김수영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말한 블랑쇼의 책 『불꽃의 문학焰の文学』(『불의 몫La part du feu』의 일역본)에서 블랑쇼가 그의 번역론을 전개하며 주요하게 언급하는 단어로서, 블랑쇼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말라르메로부터 기인한 개념이다. 김수영과 말라르메는 언어가 본질적으로 무의미를 향해간다고 여기면서도 시어를 언어의 의미 작용과 대립되는 것으로 여기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또한 두 시인은 비인칭성으로 나아가는 수동성으로의 개방을 통해 전통적인 고립된 1인칭 주체를 넘어서는 '의미/무의미'-존재의 운동에 주목했다.


When Kim Soo-young said, “You can know the secret of my poetry by looking at my translation,” the translation refers to “translation as impossibility of translation.” Kim Soo-young showed that the impersonal language can be acquired, in which the speaker disappears and the language has subjectivity through translation. 'Impersonality' is a key element in Blanchot's translation theory in his book The Literature of Flames 焰の文学 (Japanese translation of La part du feu), in which Kim Soo-Young said 'I liked it so much' and is a concept derived from Mallarmé, which inspired Blanchot a lot. Kim Soo-young and Mallarmé have in common that they do not regard the language of poetry as opposed to the signification of language, although they consider language to be essentially meaningless. In addition, the two poets paid attention to the movement of 'meaning/meaningless'-existence beyond the traditional isolated first-person subject through the openness to passivity toward impersonality.

KCI등재

10『로빈슨 크루소』의 상상력은 진리를 말하는가?

저자 : 정익순 ( Iksoon Chung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05-33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은 세상을 설명하는 상상력을 감각적으로 인식한다. 상상력에는 세상을 인식할 수 있는 요소들이 포함되어 있다. 상상력은 시대마다 다른 규범에 의해 이질적으로 정의된다. 그러나 고정된 상상력에는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기 위한 개념이 없다. 상상력은 인접학문과의 연결, 닮음, 차이 그리고 논쟁을 통해 표현된다. 고대의 시와 18세기의 소설에서 상상력은 이상적인 사회, 제도 그리고 교육을 완성하기 위한 공격의 대상이었다. 상상력은 플라톤(Plato)이 국가에 대한 완벽한 체계를 찾으면서 발생되었다. 하지만 시인이 공공의 적으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상상력은 구체적으로 이론화되지 못했다. 이것은 너무나 충격적인 사건이었지만 그것의 원인을 찾으려는 도전은 거의 없었다. 문학 이론가들은 플라톤이 시보다 더 중요한 무엇인가를 발견했기 때문에 그가 시인을 국가에서 추방했다고 믿었다. 다니엘 디포(Daniel Defoe)의 『로빈슨 크루소』(Robinson Crusoe)에 등장하는 크루소는 지식인으로 풍부한 상상력을 생산했다. 허구의 관점에서 보면 크루소는 노동하는 지식인이다. 그는 유토피아의 세상에서 경제적 성공을 성취한 인간이었다. 상상력은 그런 곳에서 최고의 정점에 이른다. 플라톤은 『국가』(Republic)에서 시인을 상상력이 없는 엘리트로 간주했다. 칸트(Immanuel Kant)는 대상의 현전 없이 직관으로 표상하는 것을 상상력으로 정의했다. 우리가 말하는 상상력은 칸트에 의해 새롭게 받아들여졌다. 그리고 푸코(Michel Foucault)는 군주에게 진실을 조언할 수 있는 관계를 통해 상상력을 설명했다. 이 논문은 플라톤, 칸트 그리고 푸코의 상상력이 최소의 단위에 포함되어있다는 사실에서 출발한다. 이언와트(Ian Pierre Watt)의 『소설의 발생』, 피에르 마쉬레(Pierre Macherey)의 『문학 생산이론을 위하여』, 그리고 질 들뢰즈(Gilles Deleuze)의 『의미의 논리』에는 크루소의 성공신화, 다른 주제의 재현에 대한 침묵과 부재의 문제, 그리고 타자들에 대한 탐구의 요소들이 텍스트의 곳곳에 편재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설 속에서 주인공이 말하는 진실과 상상력에 대한 문제는 더욱 깊이 연구되어 져야만 한다.


In the novels, a character desires to have new sense of describing the world in the power of imagination that creates elements to recognize specific conditions of the event. This kind of imagination has produced heterogeneous results, because we were used to bifurcate something meaningful from different concepts. The situations understood by imagination conflate literary works extensively in itself. We know that our imagination in the meticulous places are expressed by the lens of connections, similarities, differences, and arguments. In fact, imagination alone was abandoned from ancient republic when Plato thought imagination was not perfection for imitating ideal society and teaching the young. However, what imagination concocted by philosophers was not specifically theorized because poets did not tell the truth at that moment.
This was such a shocking event in this paper if there was nobody who tried to challenge the deadlock of cause and effect of imagination. Literary theorists believed that Plato expelled the poet from the fact that he discovered something more important than poetry. But Crusoe, who appeared in the novel, Robinson Crusoe of the 18th century, produced a wealth of imagination comparing new literary materials to the ideal world. From a fictional point of view, Robinson was just a working intellectual. There, imagination, which has not been clearly delineated since ancient times, was specifically demarcated in his words and made us experience the truth. He completed his economic success in the utopian world where the imagination reached its peak to create the indivisible remainders.
This conjectural idea stimulates our curiosity to go back the truth that Plato thought poets were imaginative elitists in the Republic. After understanding Plato in a problematic imagination, we can move on to the philosophical fact that Kant defined imagination as representing intuition without being in the reality of the object. He allowed us to understand imagination with reasonable image and episteme. And Foucault explained another imagination through the problem of a person who could tell the truth. According to Plato, Kant, and Foucault's arguments, in this paper I try to show the belief that imagination is the minimum unit for telling the truth. The minimum unit is revealed from the store of imagination, where the secret of truth is hidden waiting for our visiting. Therefore, we can explore the imagination of recognizing the truth because it exists in a different time and place.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타부키의 '내적불안(Inquietudine)'과 '노스탤지어(Nostalgia)' 비교

저자 : 박문정 ( Moonjung Park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2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타부키 문학에 나타난 노스탤지어(nostalgia)와 내적 불안(inquietudine)의 공간, 시간, 대상에 대한 검토를 통해 두 개념의 차이를 살펴보았다. 노스탤지어는 18세기에 시작된 정서로, 사우다드와는 구별되는 관념이며, 포르투칼 특유의 정서인 사우다드에 비해 보편적 정서이나, 돌이킬 수 없는 과거, 불가능한 것의 부재에 대한 욕망, 우울한 감정이다. 노스탤지어의 대상은 삶을 공유했던 존재, 실제 경험했던 것이 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대상도 가능하다. 이는 타부키가 자신의 작품에서 19세기의 시인 페소아 그리고 이미 과거로 치환되는 유럽을 노스탤지어의 대상으로 한 것에서 드러난다. 반면에 내적불안(inquietudine)는 20세기를 관통하는 정서로, 2차례의 세계대전과 이념의 폭력적인 대립의 경험뿐 아니라 역사, 신화, 전통, 사회와 결부되어 개인의 감정과 정서에 겹겹이 쌓여 있는 것이다. 타부키는 내적불안의 개념을 현대에 요구되는 지식인의 역할과 글쓰기로 환원시키며 지식인=작가의 역할을 강조하며, 작가는 현대의 '내적 불안'을 인식하고, 이해하고 치유하는 글쓰기를 통해 유의미한 역할과 기능을 할 수 있다고 보았다.

KCI등재

2포스트코로나 멜랑콜리아

저자 : 한광택 ( Han Kwangtaek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5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과 그 끝을 알 수 없는 지속은 인류로 하여금 공동체구성원들의 상실에 대한 애도를 강제로 경험하게 만들었으며 그 상관물인 우울증의 종결 시점을 가늠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프로이트의 이론적인 구분에 따르면 주체가 그치지 않는 애도의 본질은 병리적인 멜랑콜리아이다. 그런데, 프로이트가 개념화한 멜랑콜리아는 상실한 대상과의 동일시에 기반한 애착관계를 끝내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코로나바이러스시대 이후에 나타날 수 있는 사회적 정동으로서의 멜랑콜리아를 설명하기에는 불충분하다. 본고에서는 프로이트의 멜랑콜리아 개념과 프로이트 이후의 이론가들이 전유한 다양한 멜랑콜라아 개념들을 검토하고 절충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의 애도와 우울 및 포스트코로나바이러스 시대의 멜랑콜리아의 심리적 기제와 그 의미를 규명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존재의 모순과 역설을 드러내는 정동으로서의 포스트코로나 멜랑콜리아의 구조와 기능을 고찰하고 각각에 내재하는 딜레마를 정확하게 재현하는 문학적 서사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본 고의 목적이다.

KCI등재

3이원론적 문명을 넘는 생명사상의 공명: 한용운의 타고르 이해에 관한 재고찰

저자 : 홍승진 ( Hong Seung-jin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7-9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만해와 타고르는 ① 제국주의 문명에 맞선 ② 종교ㆍ사상가이자 ③ 시인이다. 이세 가지 공통점 사이에는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가라는 물음에서 본고는 출발한다. 먼저 『유심』지에서 번역ㆍ소개한 「생의 실현」의 저본이 미우라 세키조(三浦關造)의 1915년 일역본이고, 그것을 한국어로 번역한 이는 만해일 가능성이 높으며, 일제가 검열한 부분 속에는 생명사상 차원에서의 제국주의 비판이 나타남을 논구하였다. 다음으로는『유심』 제3호에 실린 석전 박한영의 글이 타고르를 루돌프 오이켄(Rudolf Eucken)이나 앙리 베르그손(Henri Bergson) 등의 생명철학과 비교한 점에 주목하여, 당시 한중일 지식인들에게 타고르는 정신/물질, 인간/자연, 개인/우주 등의 이원론(그리고 그 분리의 논리에 입각한 기성 문명의 한계)을 극복하기 위하여 생명을 새롭게 사유하는 아시아적 흐름으로 이해되었음을 살폈다. 마지막으로 『님의 침묵』 중 「타골의 시(GARDENISTO)를 읽고」는 타고르에 대한 비판이라기보다도 우주생명이 하나라는 타고르 생명사상과의 공명을 표현하며, 이때 그 사상은 사별한 님으로부터 생명력을 복원하려는 노래로서 형상화된다고 논의하였다.

KCI등재

4신종 예술품으로 보는 영화에 대한 고찰 ―마르그리트 뒤라스와 로베르 브레송 중심으로

저자 : 김시몽 ( Simon Kim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간행물 : 비교문학 8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2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마르그리트 뒤라스가 로베르브레송의 영화는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새로운 생산물'이라고 했다. 본 논문에서는 이 '새로운 생산물'의 본질을 브래송의 영화에서 물론이고, 뒤라스의 영화에서도 찾아보고자 한다. 소설가인 뒤라스나, 문학작품을 토대로 영화를 만든 브레송, 이 두 감독만큼 글쓰기와 관련된 영화감독은 드물다. 그러나 그들의 작품들은 상당히 실험적일뿐만 아니라, 문학에서 내려온 서술 방식과는 거리가 멀다. 필자는 이 두 감독에 있어서 영화적 글쓰기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살피고자 한다. 뒤라스와 브레송이 공통적으로 파악한것은 영화라는 매체가 시각뿐만 아니라 청각에 의한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이 점을 이용해서, 예컨대 영상과 음성을 떼어놓으면서, 뒤라스와 브레송은 관람객에게 창의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결국 그들의 영화는 영화만의 현실을 창작해내면서 신종 예술품을 창조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문학교육학
73권 0호

KCI등재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9권 3호

KCI등재

화법연구
54권 0호

KCI등재

비교문학
85권 0호

KCI등재

문학교육학
72권 0호

KCI등재

화법연구
53권 0호

KCI등재

연민학지
36권 0호

KCI등재

동방학
45권 0호

KCI등재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9권 2호

KCI등재

알타이학보
31권 0호

KCI등재

문학교육학
71권 0호

KCI등재

비교문학
84권 0호

KCI등재

화법연구
52권 0호

KCI등재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9권 1호

KCI등재

문학교육학
70권 0호

KCI등재

연민학지
35권 0호

KCI등재

비교문학
83권 0호

KCI등재

화법연구
51권 0호

KCI등재

문학교육학
69권 0호

KCI등재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