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정서·행동장애연구

정서·행동장애연구 update

JOURNAL OF EMOTIONAL & BEHAVIORAL DISORDERS

  •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교육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4415
  • : 2733-9106
  • :

수록정보
37권2호(2021) |수록논문 수 : 11
간행물 제목
38권2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이상훈 ( Lee Sang Hoo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4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ADHD 아동·청소년을 위한 비약물적 중재의 지침과 필요성, 중재유형 그리고 최근 20년간 국내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301편을 분석하여 비약물적 중재연구의 동향과 중재유형별 특성을 고찰했고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국가별 지침에는 일차치료로 부모교육, 환경 수정 그리고 행동치료와 교실행동중재, 교육적 중재를 포함하는 근거기반의 비약물적 중재를 권고한다. 따라서 우리나라도 중재절차가 포함된 구체적인 지침과 교육적 중재 및 지원의 법적,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비약물적 중재는 ADHD 증상, 기능적 손상, 중복장애, 이차증상 등의 치료를 위해 필수적이므로 다양한 중재방법들을 개발하고 효과성과 안전성 검증에 기반한 제도적 인증과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 국내 ADHD 아동·청소년의 비약물적 중재연구는 주로 ADHD 진단 아동을 대상으로 무작위대조군 설계법에 근거하여 미술 및 감각·운동 중재를 11∼20회기 실시하여 복합적 요인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 비약물적 중재연구에서 적용한 중재방법들을 9개 유형으로 분류하여 특성을 고찰했으나 가족과 교사들의 실제적인 이해와 선택을 돕기 위해서는 전문학술단체에서 중재방법의 안전성과 효과성에 대한 주기적 연구와 지침 개발 등의 역할을 적극 수행해야 한다.


This study analyzed the guidelines and necessity of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s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with ADHD, the types of interventions, and 301 papers published in domestic academic journals over the past 20 years, and examined the trends and characteristics of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s by intervention type. The result is as follows. National guidelines recommend evidence-based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s including parental education, environmental modification, behavioral therapy, classroom behavioral interventions, and educational interventions as primary treatment. Therefore, Korea also needs to present specific guidelines including intervention procedures, and establish a legal and institutional basis for educational intervention and support.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s are essential for solving problems caused by ADHD symptoms, functional impairment, overlapping disorder, and secondary symptoms. Therefore, various intervention methods should be developed, and institutional certification and support based on verification of the effectiveness and safety of intervention methods can be considered.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 studie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with ADHD over the past 20 years have mainly focused on children diagnosed with ADHD, based on a randomized control group design method, performing art and sensory/motor interventions for 11∼20 session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complex factors. In this study, intervention methods shown in non-pharmacological intervention studies were classified into 9 intervention types and their characteristics were considered. However, in order to help families and teachers in practical understanding and choice, a professional academic society should conduct periodic research on the safety and effectiveness of interventions and develop guidelines.

KCI등재

저자 : 이승희 ( Lee Seung Hee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5-6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Journal of Applied Behavior Analysis'의 창간호에서 Baer, Wolf와 Risley(1968)는 응용행동분석의 7개 차원 중 하나로 일반성(generality)을 제시하면서 행동변화가 시간이 지나도 지속되거나(즉, 유지), 다양한 환경에서 나타나거나(즉, 자극일반화), 또는 다양한 관련행동으로 확산된다면(즉, 반응일반화) 그 행동변화는 일반성을 가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하였다. 이후 유지와 일반화는 응용행동분석 분야에서 주요 관심사가 되어 왔다. 본 연구는 응용행동 분석에서의 유지와 일반화의 관계에 대한 모델을 제안하는 데 그 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해 먼저, 이승희(2021)의 연구를 근거로 일반화를 자극일반화와 반응일반화라는 두 가지 유형으로 분류하였는데 본 연구에서는 자극일반화와 '습득된 행동의 자극일반화'를 그리고 반응일반화와 '습득된 행동의 반응일반화'를 각각 상호교환적으로 사용하였다. 다음으로, 본 연구에서의 고찰을 근거로 유지를 '습득된 행동의 유지', '자극일반화된 행동의 유지', '반응일반화된 행동의 유지'라는 세 가지 종류로 분류하였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일반화의 두 가지 유형과 유지의 세 가지 종류를 일반성의 5개 측면(습득된 행동의 자극일반화, 습득된 행동의 반응일반화, 습득된 행동의 유지, 자극일반화된 행동의 유지, 반응일반화된 행동의 유지)으로 설정하고 유지와 일반화의 관계 모델을 본 연구의 결론으로 제안하였다.


In the first issue of Journal of Applied Behavior Analysis, Baer, Wolf, and Risley (1968) presented generality as one of the 7 dimensions of applied behavior analysis. According to them, a behavior change may be said to have generality if it proves durable over time (that is, maintenance), if it appears in a wide variety of possible environments (that is, stimulus generalization), or if it spreads to a wide variety of related behaviors (that is, response generalization). Since then, maintenance and generalization has been a main concern in the field of applied behavior analysis. This study aimed to propose a model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maintenance and generalization in applied behavior analysis. To do this, first, generalization was classified into two types (stimulus generalization and response generalization), which were used interchangeably with 'stimulus generalization of an acquired behavior' and 'response generalization of an acquired behavior', respectively in this study. Next, maintenance was classified into three kinds ('maintenance of an acquired behavior', 'maintenance of stimulus-generalized behaviors', 'maintenance of response-generalized behaviors') based on the review performed in this study. Lastly, the two types of generalization and the three kinds of maintenance were set up as five aspects of generality ('stimulus generalization of an acquired behavior', 'response generalization of an acquired behavior', 'maintenance of an acquired behavior', 'maintenance of stimulus-generalized behaviors', 'maintenance of response-generalized behaviors') and a model of the relationship between maintenance and generalization was proposed as a conclusion of this study.

KCI등재

저자 : 김영준 ( Kim Young Ju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3-9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자폐 범주성 장애인의 평생교육 정착을 위하여 대학기반의 차원에서 고려될 수 있는 특수창의융합적 해결 과제를 도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연구 방법은 15명의 유관전공 분야의 교수들을 3개의 팀으로 구성하여 FGI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분석하는 것으로 구성되었다. FGI 분석 결과, 전체 4개의 상위 범주와 22개의 하위 범주가 도출되었다. 주요한 연구 결과로는 자폐 범주성 장애인의 평생교육 정착을 위한 대학기반의 리더십과 실천을 위해서는 대학 혁신 기반의 “특수창의융합”의 원리와 맥락이 요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창의융합”의 기능적 정의와 가치는 특수한 학습자인 자폐 범주성 장애인의 독립생활 지원을 위해 각 유관 분야(재활과학, 특수교육, 사회복지 등)가 창의적 성격과 맥락으로 융합되어야 한다는 원리와 기반으로써 제시되었다. 이상의 대학기반의 “특수창의융합”은 자폐 범주성 장애인의 평생교육 정착을 위해 수반되어야 할 조직, 교육과정, 전문인력의 자격과 관련된 실천 방안을 구체화할 수 있는 동기와 시발점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통해, 대학 내 특수창의융합학과 신설, 유관 분야 간 융합 타당성에 기반한 평생교육 교육과정(교과교육, 비교과 활동), 유관 분야 간 융합을 통한 전문인력의 자격 양성 대상 및 전문교사형 자격 개발 등의 방향성을 결론지을 수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rive a special creative convergence solution task that can be considered at the university-based level for the establishment of lifelong education in individuals with autism spectrum disorders. The research method consisted of analyzing the results by conducting FGI by forming 15 professors in related fields into three teams. As a result of the main study, it was found that the principle and context of “special creative convergence” based on university innovation are required for university-based leadership and practice for lifelong education for individuals with autism spectrum disabilities. The functional definition and value of “special creative convergence” were presented as the principle and basis that each related field (rehabilitation science, special education, social welfare, etc.) should converge into creative characteristics and contexts to support independent life for individuals with autism spectrum disabilities. The above university-based “special creative convergence” was found to be the motivation and starting point for specifying practical strategies related to the organization, curriculum, and professional qualifications that should be accompanied for the establishment of lifelong education for individuals with autism spectrum disabilities. Through the research results, it was possible to conclude the direction of establishing a special creative convergence department in universities, a lifelong education curriculum (subject matter education, extracurricular activities) based on the validity of convergence between related fields, qualification targets for professionals, and development of professional teacher-type qualifications.

KCI등재

저자 : 한경임 ( Han Kyung Im ) , 박미승 ( Park Mi Seoung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1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고등학교 특수학급 교사들의 진로와 직업교육 운영 실태를 분석하고, 진로와 직업교육에 대한 인식과 개선방안에 대한 요구를 알아보는 것이었다. 연구 참여자는 고등학교 특수학급에서 진로와 직업을 교육하는 특수교사 8명으로 교육경력 10년 이상, 특수 학급 운영 경력 3년 이상인 교사들로 목적표집 하였으며, 연구 진행은 반구조화 면담에 의한 포커스 그룹 면담을 통해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 첫째, 고등학교 특수학급 진로와 직업교육의 실태를 볼 때, 특수교사들은 가능한 학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바리스타, 제과제빵과 같은 특정 직업 관련 수업과 기능 중심의 전환교육, 직업 준비교육, 면접이나 취업과 관련된 내용을 교육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둘째, 고등학교 특수학급의 진로와 직업교육에 대한 특수교사들의 인식을 분석한 결과, 특수교사들은 학생의 기술 성취와 취업 등 보람이 있기도 하나 학생과 학부모와의 소통과 현실 여건을 반영하지 못하는 현장실습제도 등에서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셋째, 고등학교 특수학급의 진로와 직업교육의 개선 방안에 대하여 특수교사들은 진로와 직업교육 거점학교 확대, 권역별 진로전담 교사 배치, 학교 공동교육과정 운영, 특수학급용 진로와 직업교육 운영 매뉴얼 개발 등을 제안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고등학교 특수학급의 진로와 직업교육 매뉴얼 개발과 현실적 제도 마련을 위해 기초적인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perception of special education teachers about current state and improvement of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of the high school special education class. The participants of this study were 8 special education teachers have more than 10 years of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experience in high school, and more than 3 years of special education class experience. Focus group interview was conducted through the semi-structured interview for this study. The result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teachers of the high school special education class focused to provide various experience to students. The education was classified the particular vocation skill education including barista, cooking and baking, and transition education including living skill, vocational readiness education, and interview to find a job. Second, high school special education class teachers had worth about their role when their student got a job and achievement of occupational skills but had lots of difficulties including field training, communication with parents of students, and connecting with relation institutes. Third, for improvement of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of high school special education class, it will be need to expand the strongpoint school, to arrange the exclusive teacher, and to develop the manual for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of high school special education class. The results of this study will provide basic information for policy development of the career and vocational education of special education class of general high school.

KCI등재

저자 : 하창완 ( Ha Chang Wa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7-14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기본적인 신체활동과 뉴스포츠 활동이 포함된 플립 러닝 기반의 특수학급 체육 수업이 발달장애 고등학생의 건강 및 신체 운동능력에 미치는 효과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고등학교 특수학급 발달장애 학생 10명(실험집단 5명, 통제집단 5명)을 선정, 12주간 총 30회기에 걸쳐 체계적인 수업과 중재를 실시하였다. 검증 내용으로는 수정된 PAPS-D 검사를 통해 건강 및 신체 운동 능력을 측정하였다. 연구 결과의 분석은 사전-사후 검사 평균 점수를 활용하여 집단, 개인별 변화양상과 함께 공분산분석(ANCOVA) 검정을 실시, 결과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플립러닝 기반의 특수학급 체육 프로그램은 고등부 특수학급 발달장애 학생들의 건강 및 신체운동능력 향상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플립러닝 기반의 특수학급 체육활동과 발달 장애학생들의 건강, 신체운동 능력의 긍정적 변화에 대한 논의점과 제언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aimed to understand the effects of flipped learning-based physical education class for special education classroom including the basic physical activities and new sports activities on the health and physical exercise ability of high school stud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For this, this study selected total ten high school stud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from special education classroom (Experimental group: 5 students, Control group: 5 students), and then conducted total 30 sessions of systematic class and intervention for 12 weeks. As the contents for verification, the health and physical exercise ability were measured through the modified PAPS-D test.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nalyzed by examining the change aspect of each group and individual and also conducting the ANCOVA with the use of mean score of pre-post tests. As a result of study, the flipped learning-based physical education program was foun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improving the health and physical exercise ability of high school stud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Based on such contents, this study presented the discussions and suggestions of flipped learning-based physical education activities for special education classroom, and positive changes in health and physical exercise ability of stud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KCI등재

저자 : 박세희 ( Park Se Hee ) , 한유진 ( Han Yu Ji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6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발달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중·고등학생이 지각하는 사회적 지지와 자아탄력성이 정서표현양가성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사회적 지지와 정서표현양가성 간의 관계에서 자아탄력성의 매개효과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서울, 경기 및 인천, 기타(충청, 전라, 경상, 부산, 대구, 대전, 광주)에 거주하는 발달장애 형제를 둔 만 13∼18세 비장애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지를 배포 및 실시하였다. 회귀분석을 통하여 매개효과를 검증한 결과 첫째, 발달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중·고등학생이 지각하는 사회적지지, 자아탄력성, 정서표현양가성 간의 유의한 상관이 나타났다. 둘째, 발달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중·고등학생이 지각하는 사회적 지지, 자아탄력성이 정서표현양가성에 미치는 상대적 영향력을 살펴본 결과 자아탄력성, 사회적 지지 순으로 설명되었다. 셋째, 발달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중·고등학생의 자아탄력성은 사회적 지지와 정서표현양가성 간의 관계를 부분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발달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중·고등학생의 심리적·정서적·사회적 어려움과 내적·외적 보호 요인에 대한 통합적인 이해를 도와 후속 연구의 경험적 기초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뿐 아니라, 장애 형제를 둔 비장애 형제의 보다 적응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치료적 개입에 있어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 of social support and ego-resilience perceived by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on emotional expression ambivalence, and explored the mediating effect of ego-resilienc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support and emotional expression ambivalence. To this end, this study distributed and conducted online questionnaires to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ged 13∼18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living in Seoul, Gyeonggi and Incheon, and others (Chungcheong, Jeolla, Gyeongsang, Busan, Daegu, Daejeon, and Gwangju). As a result of verifying the mediating effect by applying regression analysis, first, there was a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social support, ego-resilience, and emotional expression ambivalence perceived by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Second,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relative influence of social support perceived by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ego-resilience on emotional expression ambivalence, ego-resilience and social support were explained in order. Third, it was found that the ego-resilience of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partially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support and a emotional expression ambivalence. These results are expected to provide implications for therapeutic interventions to promote more adaptive growth of non-disabled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ith brother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s well as an empirical basis for follow-up studies by helping them understand psychological, emotional, and social difficulties.

KCI등재

저자 : 이소명 ( Lee So Myeong ) , 김미옥 ( Kim Mi Ok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5-19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무자녀 중년여성의 삶의 경험을 살펴보고 그 경험의 의미를 이해하는데 있다. 이에 참여자의 경험을 시간성, 사회성, 장소의 3차원적 내러티브 탐구 공간 안에서 살펴 보았다. 이에 연구 방법은 Clandinin과 Connelly가 제시한 내러티브 탐구방법의 절차를 따라 진행하였다. 연구대상은 결혼기간 10년 이상, 40세 이상 59세 이하의 무자녀 중년여성 3명으로 이들은 모두 자발적으로 심층면담에 참여하였다. 연구 결과 무자녀 중년여성들은 자녀 없음으로 인한 삶의 갈등 속에서 자기이해와 자기성찰, 자기성장의 과정을 통해 '있는 그대로 가치 있는 존재'로 자신을 재탄생시키며 지속적으로 스스로를 성장시켜 나아가고 있었다. 연구 참여자들이 도출한 무자녀 중년여성의 삶의 의미는 '소외된 삶 속에서 미운 아기오리의 갈등', '갈등 속에서도 성장함', '백조로 거듭남'으로 공통된 주제를 안데르센의 동화 미운 아기오리에 비유하여 해석하였다. 본 연구는 무자녀 중년여성에 대한 내러티브 형성과 사회적 이해도를 높이는 데 의의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look into the narrative studies of a childless middle aged woman's life and to understand the experience. The participants' experiences were examined in three - dimensional narrative inquiries of time, sociality, and location. The research method was followed by the procedure of the narrative exploration method presented by Clandinin and Connelly. The study examined three childless middle-aged women aged between 40 or older to 59 and under who were married for 10 years or more, all of whom voluntarily participated in-depth interview. The results of childless middle-aged women continuously evolved to the point where the idea of "accepting their self-worthiness as is" was recreated and it kept on redesigning in themselves through a process of self-understanding, self-reflection and self-growth. The meaning of the life of a middle-aged woman without children derived by the study participants was interpreted by comparing common topics such as "conflict of ugly baby ducks in an isolated life," "grown in conflict," and "reincarnation as swans" to Andersen's The Ugly Duckling.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increase the social understanding of the life of childless middle aged woman's through narrative exploration.

KCI등재

저자 : 김정현 ( Kim Jeong Hyeon ) , 고은 ( Ko Eu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3-21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현재 일반 학교에서 통합교육을 받는 장애 학생의 부모가 경험한 교사와의 관계를 다룬다. -좋음과 싫음을 중심으로-의 부제는 '옳음과 틀림'으로 해석되는 것을 배제하기 위해서이다. 연구 수행을 위해 장애 학생의 어머니 9명을 눈덩이 표집 방법으로 선정하였으며 심층 면담을 통해 자료를 수집하고 Giorgi의 현상학적 연구 방법에 따라 자료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는 크게 통합학급 교사와 특수교사로 구분하여 살펴보았으며, 통합학급 교사에게서 나타난 의미유형은 '배려할 려(慮)'와 '거부하는 벽간(壁間)'으로, 특수교사에게서 나타난 의미 유형은 '느낄 감(感)'과 '생각의 간극(間隙)'으로 구분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다음과 같은 시사점이 도출되었다. 장애 학생의 부모는 통합학급 교사와 특수교사와의 관계에서 다른 기대 욕구와 기대 수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학급 교사에게는 자녀가 또래 친구들로 부터 소외되지 않도록 배려해주고, 이것이 교사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인식하는 반면에 특수교사에게는 여러 측면에서 더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하고 있었다. 또한 통합학급 교사에게는 자녀가 거부당하는 느낌에서 생겨나는 갈등을 주로 경험한다면, 특수교사에게는 특정 상황이나 문제에 접근하는 생각과 방법이 서로 다름으로 인한 갈등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 교육 현장에서 부모가 교사와의 신뢰와 갈등을 어떻게 경험하는지를 살펴본 본 연구 결과가 앞으로의 교사-부모 간의 소통과 협력의 초석이 되고자 한다.


This paper presents an investigation into relations between parent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at received inclusive education in common schools and teachers. The subtitle "With a focus on like and dislike" was added to exclude any possible interpretations of findings as "right or wrong." In the study, the investigators selected nine mother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rough snowball sampling, collected data from them with an in-depth interview, and analyzed data according to Giorgi's phenomenological method. Findings were examined according to inclusive class teachers and special education teachers. The semantic types of inclusive class teachers included "being considerate" and "rejecting part of a wall." Those of special education teachers included "feeling" and "gap of thinking." The findings have the following implications: Parent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had different desires and levels of expectations between inclusive class teachers and special education teachers. They wanted inclusive class teachers to be considerate of their children not to get alienated from their peers, believing that it was one of teachers' important roles. The parents expected more active roles in many aspects from special education teachers than inclusive class teachers. The parents usually experienced conflicts due to the feeling that their children were rejected by inclusive class teachers and conflicts over different ideas and methods to approach certain situations and issues from special education teachers. The findings of the study, which examined how parents experienced their trust in and conflicts with teachers in the field of inclusive education, may serve as a foundation for teacher-parent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 the future.

KCI등재

저자 : 배영현 ( Bae Young-hyeon ) , 박규훈 ( Park Gyu Hoon ) , 이상민 ( Lee Sang Min ) , 김민선 ( Kim Min Seon ) , 박경호 ( Park Kyung Ho ) , 이지인 ( Lee Ji I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7-230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전문가 경험 분석을 통해 발달장애인 보건복지 서비스 전달체계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발달장애인 관련 보건복지 전문가 5명에게 구조화된 질문을 이용하여 개별 면담을 시행하였다. 면담 결과, 발달장애인 보건의료 관점에서 서비스의 문제점과 보건복지 서비스 전달체계의 개선 요구사항 2개 영역 및 10개 범주로 분석되었다. 2개 영역과 10개의 범주 내용을 고려하여, 현재 발달장애인 보건의료 서비스가 가진 문제들에 대응해 나갈 수 있는 단순하고, 통합적인 구조로 나아가기 위하여 중앙발달장애인보건센터(“가칭”)를 신설하고 발달장애인 보건의료 서비스 확대와 기존 복지서비스 업무체계와의 통합ㆍ연계되는 보건복지 서비스 전달체계를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통해 향후 통합ㆍ연계되는 발달장애인 보건복지 서비스 기관 구축 및 서비스 전달체계 모형개발이 지속해서 요구되고 있다.


This study was to derivation of improvement of health and welfare delivery system from the health and welfare expert's experienc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s a result of conducting individual interviews by applying the in-depth interview on five health and welfare expert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two categories are identified as follows: Limitations of health service and improvements of health and welfare delivery system. In addition, each category has several subcategories. Limitations of health service category included three subcategories such as lack of facility and expert with health services, lack of management of health service and lack of linkage system between health and welfare. Improvements of health and welfare delivery system category included two subcategories such as build a systematic health service and build a linkage system between health and welfare.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efforts will be needed to establish an health service system with developmental. This study was to derivation of improvement of health and welfare delivery system from the health and welfare expert's experienc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health service system has to link present welfare service system.

KCI등재

저자 : 정성희 ( Jung Sung Hee ) , 정희영 ( Jung Hee Young ) , 이성규 ( Lee Sung Kyu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1-25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여성장애인의 취업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과 가구 유형에 따른 영향의 차이를 알아보는 데 있다. 이를 위하여 장애인고용 패널조사 2차 웨이브 5차년도 조사에 참여한 여성장애인 1,314명(취업: 482명, 미취업: 832명)의 자료를 분석하였다. 분석방법으로 STATA 16을 활용하여 기술분석, 카이제곱,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 등을 실시하였다. 다중로지스틱 회귀분석은 1인 가구와 다인 가구 집단을 구분하여 취업에 미치는 영향요인을 각각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1인 가구 여성장애인은 전반적 건강상태가 좋을수록, 사회활동 참여도가 높을수록, 기초생활보장 수급을 하고 있을수록 취업상태에 있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다인 가구 여성장애인은 장애수용 수준이 높을수록, 전반적 건강상태가 좋을수록, 기초생활보장 수급 상태에 있을수록 취업상태에 있을 확률이 높았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여성장애인의 취업을 위한 정책적 논의를 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factors affecting the employment of women with disabilities and explore the differences of the effects between single-person and multi-person households. Data from the Panel Survey of Employment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were employed for data analyses. The responses of 1,314 women with disabilities were studied. The analysis methods include chi-squared test and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The primary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general health condition, social participation, and benefits of basic living security were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employment of women with disabilities who are single-person household. Second, disability acceptance, general health condition, benefits of basic living security were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employment of women with disabilities with multiple-person household. Study implications for the employment of women with disabilities were discussed.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저자 : 조미솔 ( Jo Mi Sol ) , 강지영 ( Kang Ji Young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정서행동장애 아동·청소년 대상 거주형 치료재활시설 종사자가 언제 행복감을 느끼며 그 행복감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거주형 치료재활시설의 종사자들은 대상자인 아동·청소년에게 가장 중요한 치료적 매개체이기에 이들의 행복감은 치료적 효과성에 매우 중요하다. 참여자의 경험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내러티브 탐구방법을 적용하였으며, 2020년 10월 13일부터 12월 24일까지 6명의 종사자들 대상으로 총 7회기의 면접을 통해 질적 자료를 수집하였다. 분석 결과를 통해 거주형 치료재활시설 종사자의 행복감은 아이들과 함께 하면서 느끼는 행복감, 동료와 함께 하면서 느껴지는 행복감, 내 안에서 느껴지는 행복감, 주어진 환경 자체에서 느껴지는 행복감으로 분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자들은 행복감의 의미로 만족 즐거움 보람, 사람 관계, 조건이 아닌 상태의 행복감을 향유하고 있었다.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아동·청소년 거주형 치료재활시설 종사자들의 행복감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기관관리직과 담당부처 및 담당자의 인식개선, 동료 간 소통할 수 있는 지지체계 마련, 업무난이도에 따른 성공경험에 대한 기회 제공, 정기적 장기휴가 제공을 제언하였다.

KCI등재

저자 : 민종선 ( Min Jong Sun ) , 김우리 ( Kim Woori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4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맨드 토포그래피(mand topography) 사정을 통한 기능적 의사소통 훈련이 자폐성장애 학생의 자해행동과 맨드 발생에 미치는 효과를 알아보았다. 연구 대상은 자해행동을 빈번하게 나타내는 중학교 3학년 자폐성장애 학생 한 명이다. 먼저, 자해행동의 기능을 파악하기 위하여 기능분석을 실시하였다. 기능분석은 유형물, 관심 얻기, 과제 회피, 놀이의 4가지 조건으로 구성하여 실시하였다. 기능분석 결과, 유형물을 얻기 위해 자해행동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맨드 토포그래피 사정을 실시하여 학생에게 숙련도가 높은 맨드 토포그래피(제스처)와 숙련도가 낮은 맨드 토포그래피(마이크로스위치)를 선정하였다. 이후, 교대중재 설계법을 적용하여, 제스처를 기능적 의사소통 훈련에 통합한 중재와 마이크로스위치를 기능적 의사소통 훈련에 통합한 중재를 교대로 제공하고, 자해행동 발생과 맨드 발생에 미치는 효과를 비교, 분석하였다. 실험 결과, 자폐성장애 학생은 숙련도가 높은 맨드 토포그래피인 제스처를 사용하여 기능적 의사소통 훈련을 실시하였을 때 자해행동이 감소하고 맨드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CI등재

저자 : 김춘경 ( Kim Choon Kyung ) , 조민규 ( Cho Min Kyu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7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학대 및 방임경험, 정서조절, 학교생활적응이 진로준비행동에 미치는 영향력을 밝혀, 변인들 간 관계구조를 분석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00 교육청에 거주하는 13∼19세 청소년 302명을 대상으로 학대 및 방임경험, 정서조절, 학교생활 적응, 진로준비행동 도구를 활용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자료분석을 위해 SPSS 18.O과 AMOS 18.0프로그램을 사용하였으며, 유의확률 .05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검증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방임경험과 정서조절은 진로준비행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학대경험과 학교생활적응은 진로준비행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방임경험과 정서조절은 학교생활적응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학대경험은 학교생활적응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학교 밖 청소년이 지각한 학대경험과 방임경험은 정서조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현장에서 진로준비행동 향상을 위한 개입방법과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저자 : 진흥신 ( Jin Heung Shi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9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판 정서 행동장애 체계적 선별(K-SSBD)절차를 표준화하는 연구다. 연구 문제는 K- SSBD의 신뢰도와 타당도 및 K-SSBD의 자료를 통한 성별 학년별 차이를 조사하였다. 연구대상은 인구사회학적 측면을 고려하여 초등학생 인구비율에 근거하여 1,290명의 초등학생을 표집하였다. K-SSDB 1 2관문의 신뢰도는 Spearman 순위상관계수, Pearson 상관계수, Cronbach's α로 분석하였고, 1 2관문의 타당도 분석은 Pearson 상관계수, Varimax회전을 통한 탐색적 요인분석, 일원분산분석(ANOVA) 및 사후비교분석(Scheffe), T점수 비교에 의하였다. 1관문(교사추천) 및 2관문 척도(위기사건척도, 문제행동총빈도척도)들의 신뢰도는 높았다. 2관문 척도들의 문항-총점상관도 높았으며, 요인분석 결과 2요인(교사, 또래)으로 선행연구와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2관문 척도들과 3관문 직접관찰의 상관조사 결과 주요코드에서 유의한 상관을 보였으며 변별타당도도 확보되었다. 성별 및 학년별 차이 비교 결과, 2관문 척도들과 3관문 수업참여시간, 부정적 행동 총합에서 유의한 성별 차이가 있었고, 학년별 비교에서는 부적응행동척도와 부정적 행동 총합에서만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에 기초하여 한국판 SSBD의 신뢰도와 타당도 및 규준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KCI등재

저자 : 이순영 ( Lee Sun Young ) , 김갑숙 ( Kim Gab Sook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2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암 생존자가 미술치료과정에서 무엇을 경험하고, 그 경험의 의미는 무엇인지 탐구하고자 하였다. 연구대상은 악성림프종 생존자 1명이며,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주 1∼2회씩, 회기당 50분에서 1시간 30분간 총 17회기에 걸쳐 미술치료를 실시하였다. 연구자료는 회기 축어록, 그림, 연구자 저널, 어머니 인터뷰 자료 등이 활용되었다. 자료 분석은 Clandinin과 Connelly(2000/2007)가 제안한 내러티브 연구절차에 따라 연구참여자의 삶의 이야기를 재구성하여 경험이야기를 기술하였으며, 삶의 경험의 의미를 도출하였다. 연구참여자의 미술치료 경험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혼재된 피터팬의 슬픔', '상처를 야기한 사회적 통념',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현실과의 관계 속으로', '내면의 심지에 불을 밝힘'으로 드러났다. 연구참여자의 경험의 의미는 첫째, 연구참여자는 환경의 변화로 인한 퇴행 및 심리사회적 적응의 어려움에 놓여있었다. 둘째, 연구참여자는 재발에 대한 불안과 죽음에 대한 공포로 힘든 삶을 살아내었다. 셋째, 연구참여자는 창조적인 미술치료를 통해 능동적인 주체로 변화하게 되었다.

KCI등재

저자 : 정소희 ( Jeong So Hee ) , 장정주 ( Chang Jung Joo ) , 박나예 ( Park Na Ye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14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핵심감정이 정서조절곤란에 미치는 영향에서 자아강도의 매개효과를 확인하고, 핵심감정, 정서조절곤란 및 자아강도 변인들이 서로 어떤 관계성을 가지는지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대구·경북 지역의 대학생 및 대학원생 340명을 대상으로 초기부적응도식 단축형 질문지(YSQ-S), 정서조절곤란 척도(DERS), MMPI의 자아강도 척도로 구성된 설문지를 사용하였다. 각 변인간 상관분석, 다중회귀분석과 매개효과 검증 방법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핵심감정은 정서조절곤란과 유의미한 정적 상관을, 자아강도와 유의미한 부적 상관을 보였고, 자아강도와 정서조절곤란은 유의미한 부적 상관을 보였다. 둘째, 핵심감정과 정서조절곤란의 관계에서 자아강도는 부분 매개효과를 보였다. 셋째, 초기부적응도식(YSQ-S)의 하위영역 중 단절 및 거절 도식이 정서조절곤란의 가장 많은 부분을 예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들을 토대로 본 연구의 결과에 대한 시사점과 제한점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저자 : 송광한 ( Song Kwang Ha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6-161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근원적 인지메커니즘을 통해 사회적 상호작용 결함의 인지적 근본 원인과 그 발생 메커니즘을 탐구하였다. 탐구 결과에 의하면 사회적 상호작용 결함은 근원적으로 두뇌 인지공간의 과도한 성장에서 비롯되며, 층층이 위계적 인지메커니즘을 통해 그 원인이 나타난다. 감각과예민과 지나치게 강한 기억형성이 인지적 근본원인이 되어, 2차적으로 물질적 자극에 과도한 주의가 이끌리고 상대적으로 정신과 마음 등의 비물질적 자극으로의 주의 끌림이 차단되는 한편, 물질 자극에 대한 기억이 지나치게 강하게 형성되고 과도한 주의가 두뇌 인지공간으로 이끌려 실제 외부 세계로 향하는 주의집중에서 결핍을 초래한다. 이런 2차적 원인 및 증상들은 3차적으로 비물질 자극인 상대방의 눈빛과 얼굴표정 등의 사회적 자극에 대한 주의 결핍을 초래한다. 이는 다시 내면세계에 대한 무지로 이어지고, 최종적으로 사회적 상호작용 결함으로 나타난다. 본 논문은 논의를 통해 사회적 상호작용 결함의 본질을 인지근원을 통해 재해석하고, 다양한 인지적 원인론을 근원적인 인지메커니즘을 통해 일관성 있게 정리하고 사회적 상호작용 결함의 치료의 한계성과 가능성을 구체적인 원리와 방법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KCI등재

저자 : 장유진 ( Jang Yu Jin ) , 장현아 ( Chang Hyun A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7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여자 대학생의 이미지 기반 SNS 이용과 이상섭식행동의 관계를 살펴보고, 이미지 기반 SNS 이용과 이상섭식행동의 관계에서 사회지향성의 조절효과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이미지 기반 SNS(인스타그램)를 이용하는 여자 대학생 223명을 대상으로 한국판 섭식태도검사-26, SNS 몰입 척도, SNS 자기체시 척도, 성격 양식 질문지(PSI-Ⅱ)척도를 사용하여 온라인 설문을 실시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통계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이미지 기반 SNS의 이용은 이상섭식행동에 정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이미지 기반 SNS와 이상섭식행동의 관계에서 사회지향성의 조절효과를 살펴본 결과. 상호작용 효과가 유의하게 확인되었다. 즉, 여자대학생의 사회지향성 수준이 높을수록 이미지 기반 SNS 이용이 이상섭식행동에 미치는 영향력이 증가하였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 결과의 시사점, 한계점 및 후속연구에 대한 제언을 논의하였다.

KCI등재

저자 : 김영환 ( Kim Young Hwan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20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학생지지와 자기효능감이 이직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지, 학생지지가 자기효능감에 영향을 주고 자기효능감이 이직의도에 매개역할을 하는지를 알아보는데 연구의 목적이 있다. 조사대상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 중등학교 교사이다. 총3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불성실한 응답 1명을 제외하고 최종 352명을 분석단위로 확정하였다. 수집한 자료는 SPSS 20.0과 AMOS 16.0 활용하여 분석하였으며, 학생지지가 이직의도에 미치는 영향과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구조방정식 분석을 수행하였다. 주요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학생지지는 이직의도를 저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자기효능감은 이직의도를 저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학생지지가 자기효능감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학생지지는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를 통해 간접적으로 이직의도를 저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하면, 학생지지, 자기효능감은 이직의도를 직접적으로 감소시킨다. 또한 학생지지는 자기효능감을 촉진시키고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를 통해 간접적으로도 이직 의도를 감소시킨다. 이 연구는 기존의 연구가 많이 부족하였음에도 중등교사의 이직의도를 저감하고자 사회적지지 중 교사에 대한 학생의 지지 및 자기효능감을 이용하여 그 효과를 입증하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KCI등재

저자 : 김영미 ( Kim Yeong Mi )

발행기관 : 한국정서행동장애학회 간행물 : 정서·행동장애연구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1-21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보육교사의 행복감과 관련된 요인들의 상관관계 효과크기를 확인하고, 행복감에 영향을 미치는 조절요인들이 어떠한 효과크기 차이를 보이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것이다. 분석 자료는 2000년 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국내에서 발행된 석·박사학위 논문 및 학술지 논문이며 이중 보육교사의 행복감과 관련된 요인들이 제시된 94편의 연구를 CMA Version2를 활용해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보육교사의 행복감 관련요인의 전체효과크기는 큰효과크기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보육교사의 행복감 관련 요인군 별 효과크기를 살펴본 결과, 개인심리요인군, 직무보호요인군, 조직보호요인군, 직무위험요인군 순으로 나타났다. 셋째, 보육교사의 행복감 관련 직무위험요인군의 하위요인은 직무소진, 이직의도, 직무스트레스 순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에 기초하여 보육교사의 행복감 증진 방안에 대한 시사점을 논의하였다.

12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