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한일 원자력 안전성에 관한 실증적 인식 비교

저자 : 박성하 ( Park Sung-h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5-35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한국과 일본의 원자력안전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실증적 연구를 통해 인식의 실체를 파악하고, 실효성 있는 원자력안전의 정책 수립을 모색해 보는 것이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한국과 일본의 원자력전문가들은 안전성 인식의 차이는 없었다. 대체적으로 안전하다고 하였다. 그러면서도 사고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고 했다. 하지만 사고 유발 가능성의 인식에서는 차이가 있었다. 설문조사에서는 한국과 일본의 전문가들의 안전성에 대한 의견은 유사했다. 한국 전문가들은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라고 82.3%가 답변하였고, 반면에 일본 전문가들은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라고 79.5%가 답변하였다. 원전의 안전성에 대해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안전하다고 확신하고 있었다. 하지만, 반원전을 주장하는 전문가들은 안전하지 않다고 했다. 전문가들의 사고 유발 가능성에 대한 의견은 차이를 보였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자연재해와 인적 요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전쟁과 테러라고는 생각하고 있지 않았다. 반대로 일본의 전문가들은 전쟁·테러와 인적 요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자연재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대체적으로 전문가들의 안전 인식수준은 상당히 높지만 조금이라도 사고 유발 가능성이 있는 요인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 충분한 검토 및 확실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reality of perception through empirical research to identify the reality of nuclear safety in Korea and Japan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and to seek to establish effective nuclear safety policies.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There was no difference in the perception of safety among nuclear experts in Korea and Japan. In general, it was said to be safe. However, they said that it cannot be said that there is no chance of an accident. However,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 perception of the possibility of causing an accident. In the survey, experts in Korea and Japan had similar opinions on safety. 82.3% of Korean experts answered ‘yes’ and ‘very much’, while 79.5% of Japanese experts answered ‘yes’ and ‘very much’. Regarding the safety of nuclear power plants, experts were generally convinced that they were safe. However, experts who advocate anti-nuclear power plants say it is not safe. The opinions of experts on the possibility of causing an accident were different. Korean experts thought it was natural disasters and human factors, but not war and terrorism. Conversely, Japanese experts thought it was war, terrorism and human factors, but not natural disasters. In general, the level of safety awareness of experts is quite high. However, I believe that if there are any factors that may cause an accident, a thorough investigation, sufficient review, and clear countermeasures should be prepared.

KCI등재

2원자력발전소 안전을 위한 전자파장해 검증 규제지침 분석

저자 : 박재윤 ( Jae Yoon Park ) , 안인범 ( In Beom Ahn ) , 김재현 ( Jaehyun Kim ) , 주재율 ( Jaeyul Choo )

발행기관 : 한국안전학회 간행물 : 한국안전학회지(구 산업안전학회지) 37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4-79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analyzes the contents of the second revised Regulatory Guide 1.180 (Revision 2) for electromagnetic compatibility qualification published by the U. S.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 by comparing them with those of the previous version. The methods and acceptance criteria of both CE101 and CE102 tests pertaining to conductive emission and RE102 test for radiation emission are observed to have been modified in Revision 2. Furthermore, the revised guide is found to afford flexibility in using alternative methods for electromagnetic interference qualification by allowing the combination of different technical base standards.

KCI등재

3원자력 사고 안전성 향상을 위한 SiCf/SiC 복합소재 개발 동향

저자 : 김대종 ( Daejong Kim ) , 이지수 ( Jisu Lee ) , 천영범 ( Young Bum Chun ) , 이현근 ( Hyeon-geun Lee ) , 박지연 ( Ji Yeon Park ) , 김원주 ( Weon-ju Kim )

발행기관 : 한국복합재료학회 간행물 : Composites Research(구 한국복합재료학회지) 35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1-174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SiC 섬유강화 복합체는 경수형 원자로의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사고저항성 핵연료 피복관 소재이다. 지르코늄 합금 피복관 및 금속기반 사고저항성 핵연료 피복관에 비해, 중대 사고 환경에서도 우수한 구조적 안정성을 가지고 부식 속도가 매우 낮아, 사고 시 원자로의 온도를 낮추고 사고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현재 개발되고 있는 사고저항성 SiC 복합체 핵연료 피복관의 개념 및 가동/사고환경에서의 다양한 특성, 상용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다양한 이슈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한다.


SiC fiber-reinforced SiC matrix composite is a promising accident-tolerant fuel cladding material to improve the safety of light water nuclear reactors. Compared to the current zirconium alloy fuel cladding as well as metallic accident-tolerant fuel cladding, SiC composite fuel cladding has exceptional accident-tolerance such as excellent structural integrity and extremely low corrosion rate during severe accident of light water nuclear reactors, which reduces reactor core temperature and delays core degradation processes. In this paper, we introduce the concept, technical issues, and properties of SiC composite accident-tolerant fuel cladding during operation and accident scenarios of light water nuclear reactors.

KCI등재

4한미 (신)원자력협정의 비판적 재검토 -구 한미 원자력협정 및 미일 원자력협정과의 비교를 중심으로-

저자 : 전진호 ( Jeon Jinho )

발행기관 : 한일군사문화학회 간행물 : 한일군사문화연구 3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5년에 체결된 한미 원자력협정은 사용후핵연료의 중간저장이나 재처리, 해외 위탁재처리를 위한 이전, 우라늄 저농축 등을 협정에 명문화하여, 한국의 원자력 위상에 걸맞는 원자력 주권을 확보한 협정으로 평가된다. 협정개정 과정에서 정부는 신협정의 목표를 사용후핵연료의 재처리를 가능하게 하는 경로의 확보, 핵연료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우라늄 농축기술의 확립, 원전 수출을 증대시키기 위한 핵물질 이전 등에 두었으며, 협정개정으로 한국의 목표는 대체로 협정에 반영되었다. 한편 긍정적인 평가의 이면에 협정의 한계도 지적할 수 있다. 협정문이 한미 원자력 협력의 전체상이 잘 보이지 않는 미시적 협정이 된 점, 재처리와 농축에 대한 국민적 의사 결정 이전에 협정문에 명문화된 점, 우라늄 농축 및 재처리 등의 미래활동에 대한 과도한 의미 부여, 신협정의 핵 비확산과의 충돌 문제 등은 신협정의 객관적 평가를 위해 반드시 함께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향후 협정개정이 추진되면 이러한 문제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다. 국내에서는 원전 확대와 탈원전 간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정부가 5년이 넘는 미국과의 협상 과정에서 국가의 원자력정책 방향을 공론화하지 않았던 것에도 원인이 있을 것이다. 향후 한국이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인가에 대해 늦었지만 이를 공론화하여 국민적 토론의 장에서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친원전이냐 탈원전이냐 하는 대립적 관점이 아니라, 향후 한국의 에너지 믹스(energy mix)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가에 국가정책의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향후 백년의 한국의 에너지 패러다임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The Korea-U.S. Nuclear Energy Agreement(2015) is evaluated as an agreement to secure nuclear sovereignty suitable for Korea’s nuclear status by stipulating intermediate storage or reprocessing of spent nuclear fuel, transfer for overseas consignment reprocessing, and low uranium enrichment. During the revision of the agreement, the government aimed to secure paths to reprocess spent nuclear fuel, establish uranium enrichment technology for a stable supply of nuclear fuel, and transfer of nuclear materials to increase nuclear exports. On the other hand, the limitations of the agreement can also be pointed out behind the positive evaluation. The agreement became a micro-agreement, which was stipulated in the agreement before national decision-making on reprocessing and enrichment, excessive meaning to future activities such as uranium enrichment and reprocessing, and conflict with nuclear non-proliferation should be considered for objective evaluation of the new agreement. If the agreement is revised in the future, it should be promoted in a direction that can supplement these problems. In Korea,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expansion of nuclear power plants and the de-nuclear power plant is intensifying. This is because the government did not publicize the direction of the national nuclear power policy during negotiations with the U.S. for more than five years. It is late on whether we will proceed with reprocessing and uranium enrichment in earnest in the future, but it is necessary to make it public and reconfirm it at the venue of public debate. At the same time, the focus of national policy should be on how to organize Korea’s energy mix in the future, not on the confrontational view of whether it is a pro-nuclear or de-nuclear power plant. It is time for a national consensus on Korea’s energy paradigm for the next 100 years.

KCI등재

5한국수력원자력의 해외진출 관련 ESG 경영 사례 연구

저자 : 정무섭 ( Moosup Jung ) , 황승호 ( Seungho Hwang ) , 이다헌 ( Dahon Lee ) , 조아라 ( A-ra Jo ) , 이규환 ( Kyuhwan Lee ) , 전영태 ( Youngtae Jeon ) , 서환승 ( Hwanseung Suh )

발행기관 : 한국국제경영학회 간행물 : 국제경영연구 33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5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ESG 경영은 CSR 경영이나 CSV 경영 등 기업의 자발적인 윤리 경영과는 달리 재무제표와 같은 공시 의무화를 기반으로 한 재무적 투자에 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에서 경영 패러다임의 대전환이라고까지 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본 연구에서는 글로벌 경영 차원에서의 ESG 경영을 ‘글로벌 ESG 경영’이고 정의하고, 이를 개도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사업에서의 글로벌 ESG 경영과 글로벌 공급망 관리 차원에서의 글로벌 ESG 경영으로 나누었다. 이러한 글로벌 ESG 경영의 관점에서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발표한 연도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한수원 임직원에 대한 심층 인터뷰를 실시해 한국수력원자력의 글로벌 ESG 경영 사례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네팔 차멜리야 수력사업에서 현지 주민들에게 교통이나 통신, 수도 등의 인프라를 제공하고, 기술 인력과 기능 인력의 인권과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한 사례는 글로벌 ESG 경영의 모델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은 국내 ESG 경영 활동과 달리 해외 ESG 활동에서 주로 사회분야(S)에 집중되어 있어 향후 환경(E)과 거버넌스(G)분야를 포함한 전체 ESG 분야에서 글로벌 경영을 추진할 필요성을 확인했다.


Unlike voluntary ethical management of companies such as CSR management and CSV management, ESG management can be said to be a major shift in the management paradigm in that it affects financial investment based on mandatory disclosure such as financial statements. In this situation, this study defined ESG management as “global ESG management” and divided it into global ESG management in overseas businesses centered on developing countries and global ESG management in global supply chain management. From the perspective of global ESG management, annual sustainability management reports and related data released by Korea Hydro & Nuclear Power were analyzed, and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with KHNP executives and employees to analyze Korea Hydro & Nuclear Power's global ESG management case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confirmed that Nepal's Chamehliya hydroelectric project provided infrastructure such as transportation, communication, and water to local residents and that efforts to improve the human rights and working environment of technical and functional personnel could be a model for global ESG management. In addition,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unlike domestic ESG management activities, is mainly concentrated in social fields (S) in overseas ESG activities, confirming the need to promote global management in all ESG fields, including environmental (E) and governance (G).

KCI등재

6정당일체감이 원자력에너지 안전성과 확대 인식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권순환 ( Soonhwan Kwon ) , 이태동 ( Taedong Le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간행물 : 한국정치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5-24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0년, 2014년, 2016년, 2018년 총 4개년의 한국종합사회조사자료(KGSS)를 사용하여 근래 한국 에너지 정책 갈등의 중심이었던 원자력에너지를 대상으로 정당일체감에 따른 시민들의 인식 차이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2016년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일체감이 원자력에너지 안전성에 대한 인식에 서로 다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새누리당 지지자는 원자력에너지가 안전하다는 인식을 보이는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안전성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보인다. 그리고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정운영평가에 긍정적일수록 원자력에너지의 안전성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높다. 원자력에너지확대에 대한 인식의 경우, 2016년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원자력에너지 확대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원자력에너지 확대에 대한 인식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반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원자력에너지 확대에 대한 인식에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정당일체감과 함께 대통령 국정운영평가가 원자력에너지의 안전성과 확대에 대한 인식에 상반된 방향으로 반영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This study aims to empirically analyze the impact of party identification on citizens’ perception of nuclear energy in South Korea. This study analyzed the differences in citizens’ perception depending on party identification regarding the nuclear energy that have been at the center of energy policy conflict in South Korea for the recent years by using the data from the Korean General Social Survey (KGSS) for four years: 2010, 2014, 2016, and 2018. As a result, we found that the party identification for Democratic Party influenced the perception of nuclear energy only in 2016, and other than that, it was found that party identification for a particular party had no significant influence. At the same time, the evaluation of the ruling party’s government was found to have an effect on the perception of nuclear energy. Specifically, the positive evaluation of the Park Geun-Hye government had a positive effect on the perception of nuclear energy, but the positive evaluation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had a negative effect on that. These outcomes might reflect the reality of Korean politics, where party politics is not well-institutionalized and presidential politics are still dominant. Therefore, when we measure the citizens’ perception of energy, while measuring the effect of party identification, we should consider the how people think about the government’s performance.

KCI등재

7원자력손해배상법상 책임집중제도의 문제점에 관한 고찰 - 일본의 논의를 중심으로 -

저자 : 윤부찬 ( Yoon Buchan )

발행기관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간행물 : 과학기술법연구 2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22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 원배법 제3조 제1항은 원자로의 운전등으로 인하여 원자력손해가 생겼을 때에는 해당 원자력사업자가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진다고 규정하는 한편, 제2항은 원자력손해가 원자력사업자 간의 핵연료물질 또는 그에 의하여 오염된 것의 운반으로 인하여 생겼을 때에는 그 핵연료물질의 발송인인 원자력사업자가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진다고 규정하고 있는 한편, 제3항에서는 이러한 원자력손해에 대하여는 원자력사업자 외의 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지지 아니한다고 함으로써, 원자력손해배상에 있어서 책임집중의 원칙을 선언하고 있다. 원자력손해배상에 있어서 책임집중의 원칙은 원자력사업자 이외의 모든 다른 사람 즉 원자력시설 및 물품의 공급자, 원자력사업자의 모회사, 규제권한을 행사하지 않은 국가 등에게 그들이 손해를 발생시키는데 고의ㆍ과실의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책임을 면책하고 있다. 이는 민사책임법에 있어서 매우 독특한 것임에 틀림없다. 이는 다음 세 가지를 위하여 인정된 제도라고 한다. 첫째, 원자력손해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는 원자력사업자에게 청구하면 된다고 하는 절차적인 이점, 둘째 보험의 관점에서 국가의 보험여력을 고려하는 것과 셋째, 원자력시설의 공급자를 면책시킴으로써 원자력시설의 공급자가 안심하고 원자력사업에 관여할 수 있는 길을 열기 위함이다. 그런데, 거대한 원자력손해가 발생하였음에도, 원자력사업자만 손해배상책임을 지고, 손해발생에 원인을 제공한 원자력시설의 공급자, 규제권한을 행사하지 않은 국가를 손해배상책임으로부터 면책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절차적으로 피해자는 손해발생에 원인을 제공한 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손해배상청구의 소를 원자력사업자로 일원화하는 것은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나라 원배법은 완전배상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것이 아니므로, 원자력사업자로부터 배상을 못받는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 이러한 경우를 위해서 손해발생에 영향을 미친 제3자에게도 배상청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Article 9 of Korea Nuclear Damages Compensation Act provides channelling of liabilities on nuclear damages. (1) Where nuclear damage is caused by the operation, etc. of a nuclear reactor, the relevant nuclear business operator shall be liable for such damage : Provided, That the same shall not apply where such damage is caused by an armed conflict between nations, hostility, civil war, or rebellion. (3) When nuclear damage is caused by moving nuclear fuel materials or things contaminated thereby, from one nuclear business operator to another nuclear business operator,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 who is the consignor of such nuclear fuel materials shall be liable for the damage: Provided, That where a special agreement exists between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s on the liability for damage, the special agreement shall govern. (3) In cases falling under paragraph (1) or (2), no person other than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 who assumes the liability for damage under paragraph (1) or (2) shall assume the liability for damage. This principle of channelling liability for nuclear damage, releasing every other person, especially the supplier of services or products, a parent company of nuclear business operator and countries that not exercised their regulatory powers, from liability, involves the risk of inducing these persons to reduce the level of care exercised. This principle of channelling liability for nuclear damage exclusively on the operator of the nuclear plant is very unique in Korea tort law. It is said to be a system prepared for the following three purposes; First, in the case of nuclear damage, the victim has the procedural advantage of making a claim to the nuclear operator. Second, from the perspective of insurance, considering the insurance capacity of the country for the huge amount of nuclear damage compensation. In order to encourage suppliers of nuclear facilities to enter nuclear power business with confidence without risk of damages. When huge nuclear damage occurred, however, it is not reasonable for only the nuclear operator to bear the liability for nuclear damages, and to exempt the liability of supplier of nuclear facilities that caused the damage by supplier’s fault and the state that did not exercise the regulatory authority of nuclear facilities. Since the difficulty for the victim to ascertain who caused the neclear damage, it is procedurally necessary for the victims to claim against a nuclear operator for the damages. However, Korea's Nuclear Damages Compensation Act does not adopt the principle of complete compensation, there may be victims who do not receive compensation from nuclear operator. In this case, it would be appropriate for the victim to be able to claim compensation from a third party who caused the damages by willful or negligence.

KCI등재

8과소평가 된 위험 요인, 인간 -후쿠시마의 원자력에 관한 기독교 윤리적 논쟁

저자 : 조영호 ( Cho¸ Young Ho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5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61-303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후쿠시마 사고 이후 우리 사회는 탈핵과 에너지 전환에 대한 다양한 논의들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논의와 함께 기후위기는 우리에게 에너지 전환이라는 사회적 변화를 요청하고 있다. 이 두 가지 시대적 요청은 핵 발전과 핵에너지에 대해 학제 간 논의를 추동하고 있다. 기후 위기에 의해 추동된 에너지 전환과 핵 발전 그리고 핵에너지에 대한 논의의 본질은 궁극적으로는 인간이라는 위험 요소다. 우리가 경험한 두 번의 핵 발전 사고는 인간이라는 위험 요소가 가장 중요한 문제임을 가르쳐주고 있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본 논문은 핵 발전과 핵에너지와 관련되어 진행되고 있는 에너지 전환에 대한 기독교 윤리적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특히 인간의 공공선(복지)과 간 세대적 정의의 관점에서 핵에너지와 핵 발전을 이해하고자 한다. 본 논문은 핵에너지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를 살피고 에너지 정책의 변화가 어떻게 인간과 인간의 삶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인가 하는 점을 다룬다. 이것을 통해 에너지 정책의 변화가 곧 인간 복지의 문제이고 내일의 인간에 대한 정의의 문제라는 사실을 논증한다.


Since the Fukushima accident, our society has been engaged in various discussions on denuclearization and energy conversion. And such debates and climate crises call for social change called energy conversion. The demands of these times allow for interdisciplinary discussions on nuclear power and nuclear energy. This issue is the risk of being human. From this awareness of the problem, this paper attempts to present a Christian ethical perspective for the energy conversion that is carried out in connection with nuclear power generation and nuclear energy. We try to understand nuclear energy and nuclear power, especially in terms of generational justice with human public good (welfare). This paper examines the overall debate on nuclear energy and deal with how changes in energy policy will affect humans and human life. Thus, this study demonstrates that changes in energy policy are immediately a matter of human welfare and of tomorrow’s definition of human beings.

KCI등재

9원자력발전소 화재의 효율적인 예방과 대응을 위한 법적 체계 연구

저자 : 조성경 ( SeongKyung Cho ) , 고영미 ( Youngmi Ko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총 45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9-17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전 화재의 발생은 언제든지 원자로의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방사성물질을 취급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 발전소와 종사자에 대한 일차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일반 주민에게 이차적인 피해를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설계 및 건설단계에서부터 운영 및 폐기단계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심층방어개념에 입각한 화재방호계획을 수립하여 발전소를 건설, 운영하여야 한다. 원전 안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원전 안전성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원전을 안전하게 운영하고, 만약의 경우 사건ㆍ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원전 화재에 대한 규제는 원전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그 피해를 최소화할 뿐 아니라 회복력을 확보하는데 있다. 동시에 원전 화재에 대한 막연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에 대한 신뢰를 높임으로써 원전화재방호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것을 지향해야 한다. 현재 원전안전 규제에 대한 책임은 원자력 규제기관에 있다. 원전 화재방호규제 또한 원전 안전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원자력안전 규제의 틀에서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안전규제의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안전계통의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한 원전안전의 특수성과 안전규제의 전문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단 원전화재 방호의 기술적인부분은 전문분야간의 협력, 즉, 원자력안전 분야와 소방분야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때 분명한 원칙은 원자력발전소의 경우 화재진압보다는 원전 안전 즉 방사성물질 누출로 인한 피해 방지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더 나아가, 규제 일원화의 진행 여부에 대해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원전 화재 대응의 최종 목표에 대한 철학적 합의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본 논문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첫 번째 장에서 원전 화재 관련 주요 규제와 관련 법령의 주요 내용과 쟁점, 법령간의 관계, 그리고 법적 과제를 다룬다. 이어 두 번째 장에서 대한민국과 주요국의 원전 화재 대응체계의 고찰과 함께 우리나라를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끝으로 우리나라 원전 화제 방호 관련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A nuclear power plant fire can seriously affect the safety of the reactor at any time. In particular, if a fire breaks out at a nuclear power plant dealing with radioactive materials, it can cause secondary damage to ordinary residents as well as primary damage to power plants and workers. The importance of nuclear safety cannot be overemphasized. More important, however, is not to emphasize the safety of nuclear power plants, but to actually operate them safely, minimizing the damage if accidents or accidents occur. Furthermore, regulations on nuclear power plant fires are aimed at preventing nuclear power plant fires and securing resilience as well as minimizing the damage if a fire occurs.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should aim to improve the efficiency of nuclear power plant fire protection by relieving vague public anxiety about nuclear power plant fires and increasing trust in safety. At present, the responsibility for nuclear safety regulations lies with nuclear regulators. It is important to maintain consistency in the framework of nuclear safety regulations, given that regulations on fire protection at nuclear power plants are also aimed at nuclear safety.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clarify the responsibility for safety regulations.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particularity of nuclear safety and the expertise of safety regulations, where the protection of the safety system is paramount. The technical part of unit telephone disaster protection is necessary for cooperation between specialized fields, i.e., in the nuclear safety field and the fire-fighting field. At this time, the clear principle is that nuclear power plants should have priority over nuclear safety, or prevention of damage caused by radioactive material leakage, rather than fire fighting. Furthermore, the importance of philosophical consensus on the final goal of responding to nuclear fires cannot be overemphasized in the face of high uncertainty as to whether regulations will proceed. The main content of this paper consists largely of three parts. The first chapter deals with key regulations on nuclear power plant fires and key content and issues of relevant statutes, relationships between statutes and legal challenges. The second chapter then presents policy implications for Korea, along with a review of the nuclear power plant fire response system in South Korea and major countries. Finally, it presents problems and solutions related to the prote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in South Korea.

KCI등재

10독일 제16차 개정 원자력법에 관한 독일 연방헌법재판소 결정의 공법적(公法的) 의의(意義)

저자 : 金重權 ( Kim¸ Jung-kwon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43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3-9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 연방헌법재판소가 제16차 원자력법개정을 무위로 돌렸다. 그에 따라 독일 제18차 개정 원자력법이 만들어졌다. 격심한 이익의 충돌상황에서 정파적 이해가 강하게 지배하면 자칫 한 재판과 법이 평화를 위한 도구가 되지 못하고, 도리어 혼란과 정쟁을 촉발하는 역효과를 낳는다. 사안 자체가 규범을 넘어 매우 정책적 사안이고, 더군다나 법적 논증과 거리가 있는 과학적인 이슈임에도 불구하고, 독일 연방헌법재판소는 실제의 문제상황을 시종 공법적 견지에서 접근하여 제16차 원자력법개정의 치명적인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입법자로 하여금 입법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분명한 嚮導를 하였다. 실로 司法이 현재만이 아니라 미래를 형성하는 권력임을 여실히 보여준다. 나아가 일련의 재판에서 독일 연방헌법재판소가 입법이유서에 나타난 비판적 지적에 대체로 공감하였다는 점에서, 법치국가 원리가 그저 司法의 역할수행으로만 구현될 수는 없다. 독일에서의 탈핵(원전폐쇄)의 문제가 궁극적으로 조기 탈핵(원전폐쇄)에 따른 보전의 문제가 되었다는 것은 국가의 획기적인 방향전환에 대해서 공동체 전체가 어떻게 부담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준다.


Nach dem Atomausstiegsurteil des deutschen Bundesverfassungsgerichts vom 6.12.2016 wurde die 16. AtG-Novelle erlassen. Allerding hat das BVerfG mit seinem Beschluss vom 29.9.2020 dazu entschieden, dass die im Urteil vom 6.12.2016 festgestellte Grundrechtsverletzung wegen des Nichtsinkrafttretens des Art.3 der 16.AtG-Novelle nicht behoben ist. Mit dem Beschluss im Jahr 2020 wird das 18.AtG-ÄndG neu geschaffen. Wenn politisch viel streitige und komplizierte Fälle überhaupt durch die Interessenlage zwischen politischen Parteien stark beeinflusst und entschieden werden, könnten das Recht und das Verfassungsgericht keine eigenen Rollen und Aufgaben erledigen. Auch wenn die Entscheidung zum Atomausstieg und seine Nachmaßnahmen bzw. -folge über rechtliche Betrachtung hinaus sehr politischer und (natur)wissenschaftlicher Gegenstand sind, hat das BVerfG konsequent die öffentlich-rechtlichen Argumente festgehalten. Damit sind wesentliche Lücken der 16.AtG-Novelle sicherbar geworden und führen beim Gesetzgeber zum sinnvollen Impuls für Gesetzgebung. Diese Situation zeigt, dass die Justiz für Geschaffen sowie Gestaltung der Zukunft wichtig funktionieren kann. Darüber hinaus impliziert der Befund, das BVerfG in seine weitere ständige Rechtsprechung die kritischen Hinweise nach Gesetzbegründung meist anzunehmen, dass das Rechtsstaatsprinzip nicht nur aus der Wahrnehmung der Justiz erreicht werden kann. Schließlich zeigt die Atomausstieg in Deutschland, wie die gesamte Gemeinschaft die Folgewirkungen des Paradigmenwechsel des Staatse tragen sollte. weil die Atomausstieg stark mit dem (finanziell)Ausgleich und der Belastung der Gemeinschaft verbunden ist.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