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크라우드소싱 시민과학과 위험 거버넌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측정 시민 네트워크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오은정 ( Oh Eunjeong )

발행기관 : 한국문화인류학회 간행물 : 한국문화인류학 55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52 (6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초기 일본 정부와 제도권 전문가들 다수는 사람들이 ‘가짜 뉴스’나 ‘괴담’이 아닌 ‘정확한 과학지식’을 통해 올바른 의사결정을 내림으로써 재난 상황에서 불안을 진정하고 ‘정상성’을 회복할 수 있다고 여겼다. 하지만 시민이 위험에 관한 지식을 결여하고 있다는 결핍 모델(deficit model)에 기반한 이와 같은 전통적인 위험 관리(risk management) 접근은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시민들의 군중화된 방사선량 측정 활동은 더 많은 시민이 더 쉽게 위험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했으며, 공공 기관에서 생산된 데이터의 투명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시민의 광범한 참여를 독려하는 위험 거버넌스의 다중심적 접근법은 시민들의 이러한 활동이 전통적인 위험 관리 모델을 보완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글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선량 측정과 정보공개 등을 위해 생겨난 네 개의 시민 네트워크의 활동을 위험 거버넌스와 크라우드소싱 시민 과학의 길항이라는 맥락에서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통해 본고는 이들의 활동이 단지 방사선량 데이터 생산하는 것에서 나아가, 시민들이 경험하는 다양한 정치·경제적 문제와 사회문화적 제약 속에서 ‘위험’ 그 자체의 의미를 재구성하는데 있다고 주장한다. 시민 과학의 실천에서 시민의 참여는 단순히 데이터의 밀도를 높이는 것을 넘어, 시민들이 새로운 인간-사물-기술의 체제 속에서 그 관계를 재구성하는 수행에서도 찾을 수 있다.


In the early days of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accident, the Japanese government and many experts said that people could calm anxiety and restore “normality” in disaster situations by making correct decisions based on the “right scientific knowledge” rather than “fake news” or “false stories.” However, this traditional risk management approach which is based on the “deficit model” (that citizens lack knowledge of risk) did not have much effect. Crowdsourcing radiation measurement activities by citizens following the accident made it easier for more citizens to access risk information and contributed to increased transparency in data produced by public institutions. The multi-centered approach of risk governance, which encourages citizens’ extensive participation, provides space for citizens’ activities which could complement and innovate traditional approach.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activities of the four citizen labs that were created to measure radiation after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accident in the context of risk governance and the crowdsourcing of citizen science. I argue that their activities are not just the production of radiation data, but the restructuring of the meaning of “risk” itself amid various political and economic problems and socio-cultural constraints experienced by citizens. Citizens’ participation in citizen science goes beyond just increasing the density of data, as its meaning can be found in citizens’ reconstructing the relationship in a new human-things-technology system.

KCI등재

2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가 국내 수산물 소비에 미치는 영향 분석 : 설문조사 결과를 중심으로

저자 : 윤유진 ( Yu-jin Yun ) , 김은경 ( Eun-kyeong Kim )

발행기관 : 한국수산경영학회 간행물 : 수산경영론집 53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8-72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Fishery products play an important role in Korean food culture, and awareness of the safety of fishery products is increasing in the seafood market. Against this backdrop, Japan has announced a plan to release radioactive water to the sea from 2023. In the case of Korea, it is adjacent to the area to be discharged, so there are concerns about securing the safety of marine product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analyze the change in perception and impact of marine product consumers due to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and to study appropriate countermeasures when discharging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In this study, the current status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discharge in Japan was summarized, and a survey was conducted on the change in the consumption perception of marine products according to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to analyze the factors affecting the consumption change of domestic consumers. According to the survey, 85.3%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it will affect the purchase of domestic marine products if Japan starts discharging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Moreover, 85.5% of the respondents said it will affect the purchase of imported marine products.

KCI등재

3새 정부의 환경분야 현안에 대한 법적 과제

저자 : 함태성 ( Hahm Tae-seo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4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새 정부의 환경분야 현안에 대한 법적 과제’에 대하여 검토하고 있다. 2022년 5월 10일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였다. 현재 다양한 국가적 현안들이 존재하고 이에 대한 발 빠른 대응과 적극적인 국가 운영 전략이 요구된다. 특히 우리 사회가 시급하게 대응해야 할 과제 중의 하나는 기후환경 분야이다. 이글에서는 다섯 분야의 법과 정책을 중심으로 새 정부의 대응 과제를 살펴보고 있다. 첫째, 2050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 관련 쟁점을 담고 있는 기후·에너지 분야를 살펴보고 있다. 기후·에너지 정책은 새 정부에서도 ‘발등의 불’이 된 현안 중의 현안이 될 것이다. 2050 탄소중립 목표와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하여 탄소중립기본법의 규범력 확보를 위한 입법적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하위법령을 통한 이행력 확보, 에너지법 등 다른 법률들과의 관계 설정 및 역할 분담 등이 요구된다. 한편, 새 정부에서는 큰 폭으로 에너지 정책의 방향 전환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석열 정부는 ‘탈원전 백지화’를 전면에 내세우고 원전 최강국을 건설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새 정부는 에너지 믹스에 있어서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의 비율 조정 및 양자의 관계 설정 등에 관하여 정확한 진단과 설득력있는 해법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둘째, 생활 속 불편을 넘어 국민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미세먼지 분야를 살펴보고 있다. 계절관리제의 개선, 나노 미세먼지 대응, 노후 석탄발전소 정책에 관한 과제를 언급하고 있다. 셋째, 통합물관리와 4대강 자연성 회복 등의 쟁점이 있는 물환경 보전 분야를 살펴보고 있다. 실질적인 물관리일원화를 이룰 수 있는 법제 정비가 필요하고 4대강 자연성 회복은 생물다양성 보전 및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바라보는 것이 필요함을 언급하고 있다. 넷째, 자원순환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방안 중에서 폐기물 종료와 수리할 권리에 대한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다섯째, 생물다양성 분야와 관련하여서는 입법과 정책에서 생태계서비스의 가치를 보다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이를 규범화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자연기반해법(Nature based Solution : NbS)을 국가생물 다양성증진 및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discusses ‘the new government's environmental legal tasks for the current issues in climate and environment’. On May 10, 2022, a new government will be inaugurated. Numerous pending issues require immediate attention and active national management strategies. The climatic environment is one of the critical issues that our society must address. We examine the new government's response tasks in this article, with a particular emphasis on laws and policies in five areas. To begin, it examines the climate and energy fields, specifically the issues surrounding 2050 carbon neutrality and energy transition. Climate and energy policies will be a priority for the new government. To meet the 2050 carbon neutrality and 2030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NDC), legislative efforts are needed to secure the normative authority of the 「Carbon Neutrality Framework Act」. It is required, in particular, to establish enforcement authority through subordinate statutes, to coordinate with other laws, such as the Energy Act, and to share roles. On the other hand, it is anticipated that the new government will significantly alter the direction of energy policy. This is because,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Yoon Seok-yeol pledged to cancel the Nuclear Power Phase-out Policy and mentioned his intention to transform South Korea into a nuclear powerhouse. The new government must provide an accurate diagnosis and a convincing solution for balancing nuclear and renewable energy in the energy mix, as well as establishing a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Second, the new government must address the issue of fine dust, which has a detrimental effect on public health and causes inconvenience in daily life. It makes reference to tasks such as enhancing the seasonal management system, responding to nano fine dust, and developing policies for aging coal fired power plants. Thirdly, the conservation of the aquatic environment is being investigated. This area is concerned with issues such as integrated water management and the restoration of the natural habitats of the four major rivers. This article has mentioned that the legal system must be reorganized to achieve practical unification of water management, and that the four major rivers must be restored in terms of biodiversity conservation and sustainability. Fourth, as part of the transition to a resource-recycling society, ‘the End of Waste’ and ‘the right to repair’ are being reconsidered. Fifth, in the field of biodiversity,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and standardize the value of ecosystem services more actively in legislation and policies.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nature-based solutions (NbS) as a critical component of national biodiversity promotion and achieving 2050 carbon neutrality.

KCI등재

4위험시설과 위해시설은 공존할 수 있는가? : 경상북도 울진군의 공공갈등에 대한 정책의 창 열기

저자 : 구한민 ( Hanmin Gu ) , 김갑성 ( Kabsung Kim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3-9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는 위험시설인 한울원자력발전소와 위해시설인 죽변비상활주로가 공존하고 있다. 해당 지역주민들은 잠재적인 재난·재해로부터의 심리적인 고통을 호소하며 안전권의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해결책이 오랫동안 제시되지 않아 공공갈등이 지속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정책의 흐름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정책의 창을 여는 데 기여하고자, 해당 문제에 대한 쟁점 분석을 다면적으로 수행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두 시설이 공존하는 것에 법제 도상의 문제는 없으나 실체적인 위험은 존재할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하였다. 이는 궁극적으로 해당 지역의 민·군·관 간 공공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합리적인 논의의 단서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일련의 분석 과정은 증거기반의 정책형성을 지향하는 행정학의 최근 흐름에 방법론적으로 기여할 수 있으며, 향후 유사한 사례를 연구하는 데 적용할 수 있다.


In Uljin-gun, Gyeongsangbuk-do, South Korea, the Hanul nuclear power plant (a dangerous facility) and the Jukbyeon emergency landing strip (a hazardous facility) coexist. Local residents have complained of psychological pain as a result of potential disasters and have demanded guaranteed safety rights. However, public conflict continues as no solution has yet been proposed. In this study, we conducted a multi-faceted and empirical issue analysis to contribute to future policy consideration, by opening the policy window. The results reveal no legal problem with the coexistence of these two facilities, despite the possibility of substantial risks. This can be used as a prompt in rational discussions to resolve public conflict between civilians, the military, and the government. We expect this analytical approach can contribute methodologically to the recent trend in public administration toward evidence-based policymaking and can be applied to the study of similar cases in the future.

KCI등재

5공익사업에서 인도청구와 생활보상과의 동시이행관계

저자 : 박봉철 ( Bongcheol Park )

발행기관 :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외법논집 4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7-23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익사업은 공익의 목적으로 수행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사업시행자가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막강한 권한을 가지는 것의 정당성이 인정된다. 다만 공익사업시행자가 사업지구 내의 토지와 건물을 수용·사용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기존의 거주자들은 생활의 터전을 상실하게 되는 위기에 처하게 되는데 생존권 등 기본적 인권이 위협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에 관하여 어차피 토지등을 협의취득하거나 수용재결할 때 거주자에게 충분한 보상을 하게 되는데 무슨 문제냐는 식의 반론이 있을 수 있지만 그렇지가 않다. 사업시행자가 토지와 건물 자체에 대한 보상만을 한 후, 토지보상법에서 이주정착금이나 이사비와 같은 생활보상까지 하게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지급시기나 절차가 규정되어 있지 않은 점을 이유로 이를 게을리 하여 왔다. 오히려 생활보상에 관한 협의가 잘 이루어지지 않을 때 사업시행자는 이미 토지등에 대한 소유권을 취득했다는 이유로 거주자를 상대로 막무가내로 부동산의 인도를 구하거나 인도완료시까지의 부당이득이나 불법행위로 인한 금전청구를 일삼아 왔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대법원은 대표적인 공익사업인 도시정비사업과 관련하여 토지등에 대한 부동산 인도청구는 사권이고 이주정착금등 생활보상청구은 공권이라는 이유로 상호 동시이행관계를 부인해오던 기존 입장을 변경하였다. 그러나 도시정비법에는 인도청구와 생활보상과의 이행의 견련성을 인정하는 취지의 별도 규정이 존재하기 때문에 동시이행관계를 인정할 수 있다는 것이고, 전원개발법 등 다른 공익사업 관계법령에서 공권과 사권에 대한 이행의 견련성의 근거가 되는 개별 규정이 없다면 여전히 동시이행관계를 인정할 수 없게 되는 문제가 있다. 본고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정비법에 관한 최신 판례의 입장을 검토한 후 공익사업에 관한 거주자의 보호 필요성과 입법취지, 이주정착금 등 생활보상에 대한 사회정책적 의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았을 때 도시정비법 제81조 제1항 제2호는 창설적 규정이 아니라 원래 인도청구와 생활보상 사이에 존재하는 동시이행관계를 재차 확인시켜 준 주의적·확인적 규정에 불과하다는 점을 설명하였다. 또한 최근 신문지상에 언급되었던 천지원자력발전소 건설사업 관련하여 도시정비법의 위 규정을 확대적용시킴으로써 공익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삶의 터전을 잃고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주민들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음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였다. 사회의 보편타당한 규범인 법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때에는 표준적 의미를 밝혀 객관적 타당성을 추구함은 물론 같은 것은 같은 결과가 되도록 일관성 있게 운용되어야 한다. 공익사업이라는 동일한 법적 지위에 있음에도 도시정비사업에서는 동시이행관계가 인정되고 전원개발사업 등 다른 공익사업에서는 여전히 공권과 사권 사이에 이행의 견련성이 없다는 이유로 동시이행관계를 배척하는 것은 국민의 사법부에 대한 법적 신뢰와 예측가능성을 떨어뜨려 법적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 본고에 관한 후속 연구가 진행되어 그동안 공법과 사법이라는 전통적인 이원적 법체계로 인하여 공익사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죄 밖에 없는 사업구역 내 거주자들이 이주정착금이나 이사비 한푼 못 받고 거리로 내몰리는 억울함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게 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Since a public service project is a project performed for the purpose of the public interest, the legitimacy of the project operator having strong authority in carrying out the project is admitted. However, in the process of expropriating and using land and buildings in the project district, the existing residents are inevitably in danger of losing their livelihood. Regarding this, there may be objections such as whether there is any problem in expropriating land, etc. or obtaining sufficient compensation when acquiring it by agreement, but that is a wrong idea. Despite the fact that the Land Compensation Act also provides compensation for living, such as moving settlement money and moving expenses, the reality is that this is neglected due to the fact that the payment period or procedure is not clearly stipulated. Rather, when negotiations on compensation for living are not well negotiated, the project operator has been seeking extradition from the resident on the grounds that he/she has acquired the ownership or making a monetary claim for unfair advantage or illegal activity. Fortunately, the Supreme Court recently changed its existing position, which had denied the mutual performance relationship, on the grounds that, in relation to the urban redevelopment project, which is a representative public service project, the request for extradition of land, etc. is a private right, and compensation for living, such as a settlement fee is a public right. However, it cannot be directly applied to other public works.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in this paper, after reviewing the position of the latest precedents on the Urban Reorganization Act, comprehensively considering the need for protection of residents in public works, the purpose of legislation, and social policy implications for living compensation such as settlement money, we explain that Article 81 (1) No. 2 was not a founding regulation, but merely a cautionary and confirmatory regulation that reconfirmed the simultaneous performance relationship existing between the original request for extradition and compensation for living. Although it has the same legal status as a public service project, recognizing the simultaneous implementation relationship in the urban redevelopment project and rejecting the concurrent implementation relationship in other public interest projects such as the rural development project will reduce the public’s legal trust and predictability in the judiciary, thereby impairing legal stability. As a follow-up study has been conducted, due to the traditional dual legal system of public law and judicial system, the injustice of being driven to the streets without receiving a single penny from the settlement or moving expenses of residents no longer occurs.

6원자력·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 적용 타당성 검토

저자 : 하능식 , 김진아

발행기관 : 한국지방세연구원 간행물 : 한국지방세연구원 정책연구보고서 2021권 1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6 (8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 연구목적 ○ 본 연구는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 적용 타당성을 검토하는데 그 목적이 있음 - 지역자원시설세는 기본적으로 탄력세율을 적용할 수 있으며 각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과세할 수 있는 세목이고, 임의세적 성격을 지니고 있으나 예외적으로 원자력발전과 화력 발전은 탄력세율을 적용할 수 없음 - 최근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의 경우에도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지역의 여건 등을 감안하여 세율을 조정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타나고 있음 - 과거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의 지역자원시설세 과세대상 편입 시 탄력세율 적용을 배제할 것을 조건으로 도입되었지만, 당시에 탄력세율 적용 관련 별도 논의가 없었던 점 등을 고려하여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임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 외부불경제 및 내부화 수준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에 대한 과세는 발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외부불경제의 내부화 일환으로 볼 수 있음 - 원자력발전에 대한 과세는 원자력발전소 설치에 따라 해당 지역에 상존하는 방사능 핵물질 오염 가능성이라는 위험요인 외부효과에 대한 교정과세적 성격이 있으며, 화력발전 과세도 환경오염이라는 외부효과에 대한 교정과세적 성격을 지닌다고 할 수 있음 ○ 원전의 외부비용 추정은 추정방법과 추정시기 및 국가에 따라 편차가 매우 큼 - 최근 우리나라 원전에 대한 연구로 이근대 외(2018)가 있으며, 여기서의 원전 사고위험비용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관련 폐로 및 배상 비용 예상추정액을 국내 상황에 맞게 보정하였으며, 2017년 기준 원전 외부비용은 킬로와트시(kWh)당 11.67~14.25원으로 추정함 ○ 조성진·박광수(2018)에 따르면 2018년도 기준 우리나라 원전 관련 제세부담금은 킬로와 트시(kWh)당 7.34원으로 추정됨 - 따라서 이근대 외(2018)에서 추정된 원전의 외부비용 대비 내부화 수준은 51.5%에서 62.9%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화력발전에 따른 외부불경제 비용은 환경적 비용(environmental costs)과 비환경적 비용(non-environmental costs)으로 구분될 수 있음(김필헌 외, 2018) - 화력발전의 환경적 비용은 발전 과정에서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됨에 따라 건강, 자산, 농작물 피해 등과 온실가스 배출에 따른 피해 비용을 포함하며, 비환경적 비용으로는 사고 위험, 발전소 및 송배전시설 건설에 따른 사회 구성원 간 갈등 비용 등이 포함됨 ○ 이동규 외(2018)에서의 외부비용 추정을 보면 비환경비용은 최종 외부불경제 비용에 포함하지는 않고 환경적 비용만을 고려하였음 - 추정 결과 발전원별 발전량 기준, 1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환경비용은 LNG의 경우 21.13원/kWh, 유연탄은 61.79원/kWh임 ○ 현행 제세부담금 수준은 유연탄은 13.7원/kWh, LNG는 12.8원/kWh ○ 외부비용 추정결과를 바탕으로 볼 때, 발전용 유연탄과 LNG 연료에 대한 현행 제세부담금 수준은 내부화 수준이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됨 - 유연탄의 경우, 추정 외부비용 대비 제세부담금은 19.8% 수준에 불과함 LNG의 경우, 추정 외부비용 대비 제세부담금은 60.6% 수준으로 나타남 □ 원자력 및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 적용 방안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 과세에 대해서도 과세자주권 확보 차원에서 탄력세율을 허용해야 할 필요성이 있음 - 지역자원시설세는 지방세 중 과세자주권 행사가 가장 활발한 세목이며, 기본적으로 표준세율의 50% 범위 내에서 가감할 수 있는 탄력세율 적용 허용하고 있으나,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 과세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허용하지 않는 것은 불합리함 ○ 탄력세율 적용의 필요성은 외부불경제 내부화 미흡,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차등화, 지역별 인구수에 따른 재정부담 격차 등 지역특성을 반영한 세율 차등화 및 자율성 강화 측면에서 찾을 수 있음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 모두 외부비용 대비 내부화 수준이 크게 미달하므로 교정 과세 차원의 세율인상 여지가 존재함 -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대부분은 자치단체가 사업시행 주체이며, 사업대상 지역도 발전소 주변지역에 집중되므로 지역별 특성화사업 수행 등 지역별 차등화가 필요함 -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의 확대로 원전 소재지별 인구수 격차가 더욱 확대되는 등 발전소 소재지별 인구수에 따른 재정부담 격차도 상당하므로 지역특성을 반영한 세율 차등화도 필요함 ○ 일본의 원자력발전 관련 조세제도는 우리나라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 도입에 많은 시사점을 제공해 주고 있음 - 일본은 원자력발전과 관련하여 국세인 전원개발촉진세와 지방세인 핵연료세 및 사용후핵연료세를 동시에 과세하고 있음 · 국세는 전기사용량에 부과하는데 비해, 지방세는 핵연료 사용량 및 출력과 사용후핵연료의 중량 혹은 다발수에 따라 부과하여 중복과세를 피하고 있음 - 지방세로는 광역지방정부 도현세인 핵연료세와 기초지방정부 시정세인 사용후핵연료세를 동시에 도입하고 있다는 특징이 있음 · 특히 2000년 4월 지방분권일괄법 제정 이후 법정외세 신설이 가능해짐에 따라 총무성장관의 동의하에 지방정부 조례를 통해 자율적으로 과표와 세율을 정할 수 있음 · 또한, 후쿠시마원전 사고 이후에 일부 원전들이 운전을 정지하게 되면서 핵연료세 세수가 감소함에 따라 일부 현은 폐로 원전을 과세대상에 포함시키고 가동 원전에 비해 약 절반의 세율을 부과하는 등 지역 및 발전소별 특성을 반영하는 세제를 운영함 · 이와 더불어 원전에 저장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에 대해서도 과세하기도 함 - 우리나라 원자력발전소의 주변환경들은 지역별로 차이가 큰 데 비해 단일세율로 과세되어 지역 및 발전소별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으므로 일본과 유사하게 지역특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탄력세율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필요함 · 우리나라도 향후 운전을 정지하게 되는 발전소가 늘어나게 될 경우 세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폐로 원전을 과세대상에 포함시키는 방법과 사용후핵연료에 대해서도 과세하는 방안과 함께 지역 및 발전소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탄력세율 제도 도입을 고려해 볼 수 있음 ○ 원자력 및 화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은 다른 지역자원시설세 과세대상과 같이 표준세율 50% 가감안을 제안함 - 탄력세율을 표준세율 50% 가감하는 안은 현행 특정자원분 및 특정시설분 지역자원시설세의 탄력세율이 표준세율에 ±50%를 추가하는 방식이므로 원자력 및 화력 발전에 대한 탄력세율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안임 ○ 원자력 및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은 가산 세율만 적용하는 것으로 가정하고 세수효과를 살펴봄 - 50% 가산세율 적용 시 전국적으로 원자력분 736억 원, 화력분 575억 원의 세수증대 효과가 발생하며, 원자력분은 경북이 365억 원 세수가 증대하고, 부산, 전남, 울산 순이며, 화력분은 충남이 180억 원으로 가장 많고 경기, 인천, 경남 순으로 많음 ○ 원자력 및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 적용시 재정효과는 가산 탄력세율을 적용하는 경우 보통교부세 산정 시 인센티브로만 작용함 - 전국 모든 자치단체에서 원자력 및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탄력세율을 50% 적용하는 경우 보통교부세는 교부세 총액이 불변이므로 상대적인 세수증대 규모에 따라 자치단체별 효과가 다르게 나타남 · 시도 본청분과 시군분을 구분하여 교부세 효과를 산정하면 지역자원시설세 과세권을 보유한 시도 본청은 인센티브 효과로 1,276.9억 원의 교부세 증대효과, 과세권이 없는 시군은 동일 금액만큼의 교부세 감소효과가 발생함 - 이에 따라 50% 탄력세율 적용시 시도별 순 재정효과는 경북이 638.5억 원, 부산 375.0억 원, 충남 289.7억 원 등으로 순증이 발생함 · 이에 비해 세수증대분이 작은 시도의 경우 순 재정수입 감소가 나타나 전북 183.3억 원, 충북 121.8억 원, 강원 99.8억 원 등의 순감소가 발생함 □ 정책제언 ○ 원자력 및 화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에 대해서도 탄력세율 도입 필요성이 인정되고 있으며 탄력세율은 표준세율 50% 가감안을 제안함 - 이 경우 법령개정 사항으로 지방세법 제146조 제5항의 단서 조항인 “다만, 제2항제2호 및 제3호는 세율을 가감할 수 없다” 부분의 삭제가 필요함 ○ 전국 모든 발전소 소재 자치단체가 50% 가산세율 적용 시 원자력 부문은 담세력이 인정되며 화력발전 부문은 담세력이 인정되지 않으나, 전기요금 인상 요인은 극히 미미함 - 5개 발전자회사는 최근 당기순손실을 기록하고 있어서 화력발전 세수증대분을 감당하기 어려운 반면, 한국수력원자력은 2020년 6,500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여 원자력 세수증대분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담세력을 지니는 것으로 판단됨 - 전기요금인상 요인은 가산세율 50% 적용 시 최대 0.234% 수준이며, 주택분 기준 전기 요금 추가 부담액은 연간 206.8원, 월평균 17.2원으로 나타나 소비자 부담 증가분은 미미한 수준으로 볼 수 있음 ○ 원자력 및 화력발전에 대한 탄력세율 도입 방안은 조세의 공정성, 중립성, 단순성 등의 조세 원칙에 기초하여 도입의 타당성을 검토해야 함 - 원자력 및 화력발전에 대한 탄력세율 적용은 세율인상과 유사한 효과를 나타내므로 정책당국은 탄력세율 도입의 논의, 결정, 실시의 모든 과정에서 사회적 협의 및 합의를 거침으로써 도입에 따른 사회적 갈등비용 및 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해야 할 것임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 과세에 대해 탄력세율을 허용할 경우 조세수출의 우려가 있으나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의 경우 일반적 지방정부에 의한 기업과세에서 나타나는 조세수출과는 다르게 접근할 필요가 있음 - 원자력발전 및 화력발전의 경우 발전과정 및 발전소 소재로 인한 외부불경제는 발전소 주변지역에 집중되는데 비해 발전소의 생산물인 전력의 소비 혜택은 전국에 걸쳐서 고르게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음 - 대부분의 지방세는 지방정부가 제공하는 다양한 공공서비스의 편익과 어느 정도 연계하여 과세되므로 해당 지역주민이나 기업에게 부담이 귀착되는 것이 바람직함 - 이에 비해 지역자원시설세는 원자력 및 화력발전소의 전력생산 과정에서 나타나는 외부 불경제 교정 목적이므로 전력을 소비하는 모든 소비자가 해당 세부담을 지는 것이 필요하며, 따라서 일반적 조세수출의 문제를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음

7원전해체시설 구조적 안전진단 선행 기술 및 연구 조사

저자 : 이상무 ( Lee Sang-moo ) , 최지수 ( Choi Ji-su ) , 최광복 ( Choi Gwang-bok )

발행기관 :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간행물 :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학술발표회 논문집 2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5-125 (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세계에서 운영 중인 원전은 약 450기이며, 이중 상당수가 수명이 다하였다. 이에 따라 원전 해체 시장의 규모가 2050년 약 500조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고리1호기와 월성1호기가 수명이 다해 영구정지 상태이며, 고리1호기의 해체비용이 약 8,129억원 정도로 추산되는 등 원전해체 산업은 오랜 시간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고도의 기술산업이다. 따라서 원전해체와 관련된 초기 시장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서 전반적인 기술과 연구 중에서 우선적으로 원전해체 구조적 안전진단과 관련된 분야에 대해서 조사하였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 연구목적 ㅇ 사용후핵연료 등 방사성폐기물 관리는 3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미해결 과제로 남아있음 ㅇ 중간저장·영구처분시설의 부재로 인하여 사용후핵연료는 원전부지 내에서 임시저장 중에 있으며 일부 원전에서는 임시저장시설의 포화가 발생하고 있음 ㅇ 특히 월성(중수로형)의 경우 2021년에 포화가 예상됨에 따라 임시저장시설을 추가로 건립할 필요가 있음 ㅇ ‘임시’라는 용어로 인하여 기간이 매우 짧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향후 사용후핵연료의 임시저장은 짧게는 2051년까지이며 그 기간은 연장될 가능성이 매우 높음 ㅇ 사용후핵연료의 중간저장·영구처분시설 마련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임시저장이 장기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합리적 수준의 지원이 필요함 ㅇ 이에 본 연구는 원전 및 사용후핵연료 등 방사성폐기물 처분과 관련한 논의 및 이들이 유발하는 외부불경제에 관한 선행연구를 기반으로 임시저장 장기화에 상응하는 보상 및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논리를 개발하고 지원액 결정과 관련한 정보와 시사점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함 □ 원자력발전 현황 ㅇ 우리나라는 원자력발전소 (2020년 7월 기준) 24기, 원자력발전용량(2020년 7월 기준) 23,231MWe로 각각 세계 6위를 점하고 있음 ㅇ 원자력발전량(2019년 기준)은 138.6TWh로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발전량을 기록하고 있고, 원자력발전량이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2019년 기준)은 26.2%로 세계에서 12번째로 원자력발전 비중이 높은 국가임 ㅇ 우리나라는 1978년에 고리 1호기가 상업운전에 돌입한 것을 시작으로, 2019년말 기준 경수로 원전 21기 및 중수로 원전 3기를 운영하고 있음 - 경수로형인 고리 1호기는 약 40년에 걸친 운영을 마치고, 2017년 6월에 국내 원자력발전소 중에서 최초로 영구정지 되었으며 현재 해체작업을 준비하고 있음 - 중수로인 월성 1호기는 2019년 12월에 영구정지 되었음 - 현재 총 4기의 신규 원전 건설이 진행 중임 □ 원자력발전 관련 정책 현황 ㅇ 문재인 정부는 국정과제 60번으로 ‘탈원전 정책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 전환(산업부·원안위)’을 선정하였음 ㅇ 2017년 10월 에너지전환(탈원전) 로드맵이 확정되었는데,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골자로 하고 있음 - 신고리 5·6호기는 공론화 결과에 따라 공사를 재개하되, 현재 계획된 신규원전(신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등) 건설계획은 백지화함 - 노후원전은 수명연장을 금지하며, 월성 1호기는 전력수급 안정성 등을 고려하여 조기 폐쇄함 - 에너지전환(탈원전) 로드맵에 따라 원전은 ‘17년 24기에서 ‘22년 28기, ’31년 18기, ‘38년 14기 등으로 단계적으로 감축되며, 이러한 원전의 단계적 감축 방안을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31년)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38년)에 반영함 - 현재 7%인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30년 20%로 확대함으로써 원전의 축소로 감소하는 발전량을 태양광, 풍력 등 청정에너지로 확대하여 공급할 계획이며 구체적 추진방안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반영할 예정임 □ 사용후핵연료 현황 ㅇ 사용후핵연료는 원자로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배출된 핵연료로 강한 방사선과 높은 열을 방출함 ㅇ 사용후핵연료의 관리는 임시저장 ->(중간저장)->처리 또는 영구처분의 단계를 거치게 됨 ㅇ 2019년말 기준 총 24기 원전(경수로 21기 및 중수로 3기)이 가동 중에 있으며 사용후핵연료 누적저장량은 총 482,592다발(경수로형 19,268다발, 중수로형 463,324다발)로 각 원전 내 임시저장시설에 저장되어 있는데 중수로형의 경우 높은 포화율을 보이고 있음 - 월성(중수로형)의 경우 임시저장시설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용량은 501,912다발인데 2019년 4분기 기준 저장량은 463,324다발로 92.31%의 포화율을 보이고 있음. - 고리와 한울도 80% 수준의 포화율을 보이고 있음 □ 사용후핵연료 정책 현황 ㅇ 사용후핵연료 등 방사성폐기물 관리는 3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미해결 과제로 남아있음 - 1983년부터 사용후핵연료 등 관리시설 부지확보를 시도하였으나 9차례 무산되었고, 2005년 주민투표로 중·저준위시설만 경주에 확보하여 2015년 7월부터 가동 중임 ※ 주요 정책추진 실패사례: 안면도(‘90) -> 굴업도(‘94) -> 부안(‘04) ㅇ 1983년 정부는 ‘방사성폐기물 관리사업 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1984년 제211차 원자력위원회에서 ‘방사성폐기물관리 기본원칙’을 정하였음 ㅇ 2008년 3월에 「방사성폐기물 관리법」을 제정하고 2009년 12월에 동법을 개정하여 공론화와 관련된 규정을 신설(「방사성폐기물 관리법」제6조의2)하였고, 2012년 11월 제3차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는 방사성폐기물 관리기본계획(2014년) 수립을 위하여 2012년 4월부터 2014년까지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계획하였음 ㅇ 2015년 6월 29일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는 사용후핵연료 관리 최종 권고안을 제출함 ㅇ 산업통상자원부는 2016년 7월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발표하였음 - 국가책임하에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투명한 관리를 통해 국민신뢰 확보, 지역사회와 원전의 지속가능한 발전 등에 기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함 ㅇ 고준위방폐물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부지선정 등 시설방식과 확보일정, 소요비용 산정, 관련 핵심기술개발, 국민소통 등을 추진 중에 있음 □ 원전내 사용후핵연료 한시적 관리방안 ㅇ 저장방식으로는 기본적으로 건식저장방식을 채택함 - 중수로형 원전은 저장밀도가 높은 맥스터를 적용하고, 경수로형 원전은 경제성, 수용성 등을 고려하여 저장방식을 선택함 ㅇ 지원방식으로는 현행 저장시설의 용량을 초과하여 신규로 건설되는 건식저장시설의 사용후핵연료에 대해 지원하며, 관할지자체에 설치하는 특별회계의 세입으로 하고, 지자체가 원하는 경우 주민재단 설립·운영을 검토함 □ 원전 관련 외부불경제 현황 ㅇ 외부효과가 있을 때 각 경제주체는 자신의 행동으로 인해 발생한 편익을 전부 누리지 못하거나 비용을 전부 부담하지 않기 때문에 실제 생산량과 사회적 최적 생산량 간의 괴리가 생기고 자원이 비효율적으로 배분되는 시장실패가 발생함 ㅇ 사용후핵연료는 방사성물질을 방출함으로써 외부비용을 발생시키므로 적절한 제세부담금을 부과하지 않을 경우 사회적 최적보다 과다하게 생산될 수 있음 - 사용후핵연료는 우라늄 찌꺼기가 대부분(93.4%)을 차지하며, 5.2%를 차지하는 핵분열생성물을 비롯하여 극미량인 플루토늄(1.2%)과 초우라늄원소(0.2%) 등 방사성 동위원소가 나오기 때문에 이에 오염될 경우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조성진, 2015) ㅇ 이근대 외(2018)에서 균등화 발전비용은 외부비용을 반영하여 도출하였는데, 외부비용으로는 크게 사고위험대응비용, 방폐장 주변시설 지원사업, 정책비용(송주법 및 발주법에 의한 주변지역 지원금 포함), 지역자원시설세로 구분하고 있음 ㅇ 방폐장 주변시설 지원사업, 발주법 및 송주법 관련 정책비용 및 지역자원시설세 등을 종합하여, 2017년도 기준 원전의 외부비용을 추산하면 그 금액은 킬로와트 시당 11.67~14.25원으로 추정됨 □ 원전 관련 제세부담금 현황 ㅇ 조성진·박광수(2018)에 따르면 2018년도 기준 우리나라 원전관련 제세부담금은 킬로와트시(kWh)당 7.34원인 것으로 나타남 ㅇ 원전 관련 해외 주요국의 제세부담금 사례를 통한 시사점은 다음과 같음 - 원자력 발전의 의존도를 감소시키고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원자력 발전에 대한 과세를 확대할 필요가 있음 · 스웨덴과 같은 경우에는 원자력 발전의 가격경쟁력을 감소시키고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원전과세에 대한 세율을 올리고 있음 · 문재인 정부의 원전 의존도 감소 정책 차원에서도 원자력 발전에 대한 과세를 확대할 필요가 있음 - 원전의 특성을 고려하여 과세대상을 다각화할 필요가 있음 · 원전의 외부효과는 원자력 발전을 통해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원전관련 시설이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발생함. · 이에 따라 프랑스 등과 같은 경우에는 원전 시설을 과세단위로 하여 정액으로 과세하는 제도를 가지고 있으며, 폐로한 원전시설에 대해서도 과세하고 있음 · 문재인 정부의 원전 감축정책을 고려했을 때 향후 원자력 발전량이 감소할 것이며 이는 지역자원시설세의 감소를 야기할 것이므로, 지방세 세수의 안정성을 위해서도 원자력발전의 과세대상을 다각화할 필요가 있음 - 발전용 원자로 외의 원자로, 방사성 폐기물 저장시설 외에 저장된 폐기물에 대해서도 과세하는 등 과세대상의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음 · 원전의 외부효과는 발전용 원자로뿐만 아니라 연구용 원자로 등 모든 종류의 원전관련 시설에 발생함 · 이에 따라 프랑스 등에서는 연구용 원자로 등 대부분의 원전 관련시설에 대해 과세를 하고 있음 - 동일한 과세대상에 대해 상이한 목적으로 과세할 경우 이중과세로 보기 어려움 · 프랑스의 경우 동일한 과세대상에 대해 상이한 목적으로 다양한 세금을 부과하고 있음 - 발전과정별로 과세한다고 하더라도 이중과세로 보기 어려움 · 다수의 국가에서는 원자력발전 생산 및 폐기물 저장단계에 걸쳐 과세하고 있음 - 지방정부 차원에서의 공공안전관리, 방사성 폐기물 저장, 환경개선, 주변지역 지원 등과 관련한 재원확보를 위해 지방세를 과세하는 것이 가능함 · 해외사례를 보면 원전관련 제세부담금은 중앙과 지방 모두 부과할 수 있다고 판단됨 · 이 중 다수의 국가에서 지역의 공공안전관리, 방사성 폐기물 저장, 환경개선, 주변지역 지원 등과 관련한 재원확보를 위해 지방세를 부과하고 있음 · 특히 일본은 국세보다 지방세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원전관리에 있어서 지방정부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 □ 사용후핵연료의 관리시설 지원현황 ㅇ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위원회(2015)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에 대한 권고안」에 제시된 유치지역에 대한 지원방안으로는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활성화, 처분지원 수수료납부, 도시개발계획 수립 및 특별지원금 지원이 있음 ㅇ 우리나라는 아직 유치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을 논의한 바가 없으나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유치지역의 지원 사례는 있으므로 이를 살펴봄 - 사용후핵연료 처분시설이 야기하는 외부불경제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보다 더 클 것으로 예상되는 바, 이에 대한 유치지역에 대한 지원수준은 중·저준위 방폐장의 지원 수준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예상됨 ㅇ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유치지역지원위원회(국무총리 소속)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의 유치지역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5조」(유치지역지원계획의 수립)에 따라 유치지역지원계획을 수립(2007.4.18.)하고, 지원사업을 추진함 □ 사용후핵연료 등의 과세에 대한 입법발의 현황 ㅇ 20대 국회에서는 원자력발전 관련 과세대상 확대, 과세표준 변경, 납세지 확대, 세율 인상 등 지역자원시설세 일부 개정과 관련한 다수의 법률안이 발의되었음 - 기존의 과세대상인 발전량에서 핵연료, 사용후핵연료 및 중·저준위방사성 폐기물 등으로 과세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이 제시됨 - 현행 발전량에 대한 세율을 킬로와트시당 1원에서 1.2원, 1.5원 또는 2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이 제시됨 - 납세지를 현행 원자력발전소 소재지에서 방사선비상계획구역까지 확대하고 면적 또는 인구로 배분하는 방안이 제시됨 - 과세표준을 발전량에서 발전용량으로 변경하고 영구정지발전소도 과세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이 제시됨 ㅇ 이 중 사용후핵연료로 과세대상을 확대하는 법안은 5개(강석호·소병훈·유성엽·이개호·유민봉 의원안)로 사용후핵연료 등의 잠재적 위험을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하고 있으므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재원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음 ㅇ 과세대상은 사용후핵연료 및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발생량이며 세율은 종량세 또는 종가세로 하고 있음 ㅇ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은 모두 임기만료로 폐기되었으나 21대 국회에서 다시 발의되고 있으며 사용후핵연료 등에 대한 과세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음 □ 임시저장에 대한 지원 및 보상의 필요성 ㅇ 임시저장 장기화는 중간저장시설, 영구처분시설 등 관리시설 확보지연의 결과임 ㅇ 이에 대해 정부는 원전소재지역과 협의하여 합리적 수준에서 지원한다고 약속하였으므로 이를 신속하게 이행하여 정부정책의 신뢰성을 강화해야 할 것임 ㅇ 운영기한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임시저장시설은 실제로 중간저장시설과 동일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므로 향후 중간저장시설 등의 유치지역에 준하는 지원을 해줄 필요가 있음 - 더욱이 사용후핵연료보다 방사능 독성이 낮은 중·저준위 방폐장에도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으므로 형평성 측면서 중간저장시설 등의 역할을 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에 대한 보상이 필요함 ㅇ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대한 지원 금액이 증가할수록 원전사업자가 중간 저장시설 및 영구처분시설을 신속히 유치하고 건설할 유인을 제공함. - 임시저장시설에 대한 보상이 없을 경우 원전사업자는 중간저장시설 및 영구처분시설의 유치의 지연을 통한 비용절감으로 이윤을 극대화할 수 있음 · 즉 임시저장시설의 용량 등을 고려하였을 때 영구처분시설을 건립하기는 해야하지만 그 시기를 늦출수록 원전사업자는 다양한 정책비용을 절감할 수 있음 -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대한 지원 금액이 증가할수록 원전사업자가 중간저장시설 및 영구처분시설을 신속히 유치하고 건설할 유인을 제공할 수 있음 · 신속한 관리시설 유치 및 건설을 위한 인센티브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 유치지역에 대한 지원수준 이상으로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지원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음 - 이와 함께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대한 지원은 향후 유치지역을 공모할 때 지역사회가 적극적으로 참여토록 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효과도 발생시킴 ㅇ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탈원전)으로 인해 현행과 같이 발전량에 제세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식은 원전에서 발생하는 외부불경제를 내부화하는 기제로 작동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므로 이를 해결할 필요가 있음 - 원전가동이 중단된다고 하더라도 경주에는 여전히 원전으로 인한 외부불경제가 존재하지만 2022년도 기준 지역자원시설세와 주변지역지원금 153억 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외부불경제에 대응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재원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됨 · 발전량이 0이면 원자력발전량에 기반하여 산정되는 제세부담금도 0이 됨 - 탈원전 정책 기조 하에서도 작동 가능한 외부불경제 내부화 장치를 마련하고 외부불경제의 영향을 받는 지방자치단체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을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대한 보상 및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됨 ㅇ 임시저장시설이 위치한 지역에 지원과 보상을 위한 재원마련을 위해 사용후핵연료 등에 지역자원시설세 등을 부과하는 것은 외부불경제의 내부화를 강화하여 사회 후생을 증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음 ㅇ 또한 사용후핵연료 등에 대한 과세는 원자력발전의 비용을 인상시켜 중장기적으로 전원구성에서 원자력발전의 비중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하므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음 □ 임시저장에 대한 지원 및 보상 관련 쟁점 ㅇ 사용후핵연료 등에 추가로 과세하는 것은 이중과세라는 의견이 존재함 - 원자력발전 행위에 대한 기(旣)부과되고 있는 제세부담금이 존재하고 사용후핵연료는 발전행위로 인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부산물이므로 사용후핵연료의 저장은 발전의 일부로 보아야 한다는 의견이 있음 ㅇ 하지만 입법 정책적으로나 조세 정책적으로 부과(과세) 목적이 다르면 동일한 대상에 과세를 할지라도 이중과세에 해당하지 않음 - 예를 들어 담배에는 담배소비세, 지방교육세, 국민건강증진기금, 개별소비세, 폐기물부담금 등의 제세부담금이 이중과세에 대한 논란 없이 부과되고 있음 ㅇ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과세 시 세부담이 증가함에 따라 발전 원가가 상승하게 되고 이는 전기요금 상승 요인으로 작용해 전기 사용자들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있음 ㅇ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과세 시 세율을 선행연구에서 추정한 외부비용과 현행 제세 부담금의 최대차이인 6.91원/kWh로 가정하고 이러한 조세가 모두 소비자에게 전가된다고 하면 전기요금은 6.36% 인상될 것이며 가구당 전기요금은 월평균 1,609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2019년 기준) ㅇ 이 경우 가구당 부담 수준도 월평균 최대 1,609원(2019년 기준)이므로 충분히 부담할 수 있는 수준으로 판단되며, 이는 그 동안 원자력발전으로 인해 절약되어온 전기요금을 초과하지 않는 수준이라고 판단됨 ㅇ 더욱이 전기요금은 전기요금 및 소비자보호 전문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산업자원부의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인가되므로 전력시장이 과점도가 높은 과점시장이라고 할지라도 최종소비자에게 세부담이 모두 전가될 가능성은 낮음 □ 지원 및 보상을 위한 재원마련 방식 ㅇ 사용후핵연료를 저장하는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지원 및 보상방식은 정책적 일관성을 위해 임시저장시설뿐만 아니라 향후 건설될 중간저장시설이나 영구처분시설에도 공히 적용 가능해야 하므로 일시적 특별 보상방식이 아닌 제세부담금 부과방식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함 - 임시저장이라고 하더라도 상당기간 저장하는 것이 불가피하므로 이동성이 있는 주민에게 직접 보상하는 방식보다는 지역사회 전체 및 공동체에 대한 보상방식이 바람직 할 것임 ㅇ 부과 가능한 제세부담금으로는 지역자원시설세와 부담금을 고려할 수 있음 -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과 유사하게 사용후핵연료 발생에 대한 수수료 등을 부과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으나 이 경우 현행 지역자원시설세의 문제점으로 지적한 ‘탈원전 등으로 인한 발전량과 외부불경제의 분리현상’과 동일한 현상이 나타나게 됨 - 그러므로 본 보고서에서는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안은 제외함 ㅇ 부담금과의 유사한 목적과 기능, 지방자치와 재정분권의 강화, 지원 혜택의 지속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을 때 사용후핵연료 등에 대한 과세는 특정자원분 지역자원시설세의 형태로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판단됨 - 20·21대 국회에서 발의된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과세 관련 법안도 모두 지역자원시설세로 과세하도록 하고 있음 □ 적정세율 및 지원액 산정 ㅇ 본 연구에서 적정세율은 전체 내부화와 부분 내부화로 구분하여 제시함 - 전체 내부화: 원전관련 외부불경제에서 내부화되지 못한 전체 비용을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과세를 통해 모두 내부화는 방법으로 외부불경제 추정치와 현재 부담액 차이로 산정됨 - 부분 내부화: 외부불경제 추정치와 현 부담액 차이 중 사용후핵연료에 의한 외부불경제(23%)만 반영하여 산정함 · 기존 제세부담금에 반영되지 않는 외부비용 중 사용후핵연료로 인해 발생하는 외부비용의 비율을 산정해야 하나 이에 대한 선행연구는 존재하지 않음 · 차선책으로 앞서 살펴본 프랑스의 원자력 관련 대표과세인 원자력시설세에서 방사성물질 영구저장시설이 차지하는 비중을 참고하여 이에 대응하는 외부불경제 비용을 산정할 수 있음 · 원자력시설세는 핵연료제조시설, 발전용 원자로, 사용후핵연료 및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 방사성 물질 저장시설 등에 대해 모두 과세하므로 이들 간의 상대적인 세율 차이를 외부불경제의 차이라고 가정해볼 수 있음 ·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임시저장시설은 현제 영구저장시설과 같은 기능을 할 수 있으므로 영구저장시설에 준한다고 볼 수 있는데 방사성 물질 영구저장시설의 세율 비중은 23%임 ㅇ 선행연구로부터 도출한 결과 외부불경제를 충분히 내부화하기 위해서는 킬로와트 시당 4.33~6.91원(메가와트시당 4,330~6,910원, 1메가와트시=1,000킬로와트시)의 제세부담금이 추가로 부과할 필요가 있음 - 이근대외(2018)는 우리나라 원전의 외부비용을 11.67원/kWh ~ 14.25원/kWh로 추정하였으며, 조성진·박광수(2018)는 원전 관련 총 제세부담금은 7.34원/kWh로 제시함 · 외부비용 하한: 11.67원/kWh · 외부비용 상한: 14.25원/kWh - 사회후생 증대를 위해 이들의 차이만큼 추가적으로 제세부담금을 부과할 필요가 있음 · 추가 제세부담금 하한 = 4.33원/kWh(=11.67원/kWh - 7.34원/kWh) · 추가 제세부담금 상한 = 6.91원/kWh(=14.25원/kWh - 7.34원/kWh) - 추가로 부과할 제세부담금의 총액은 킬로와트시당 추가 부과금액에 발전량을 곱하여 산정할 수 있는데, 최근 5년간 평균 원자력발전량을 적용할 경우 교정을 위해 추가로 부과가능한 제세부담금 총액은 6,483억원~1조346억원으로 산정됨 · 최근 5년(2015~2019년) 평균 원자력발전량: 149,720,329,000kWh · 6,483억원~1조346억원 = (4.33원/kWh~6.91원/kWh)×149,720,329,000kWh · 내부화되지 않은 외부불경제 총액을 산정방식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음 - 중수로와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배분액은 각각 3,539 ~ 5,648억원과 2,944 ~ 4,689억원이 됨 · 과세표준을 국회 입법안과 같이 과세대상을 중수로와 경수로를 구분함. · 중수로 대 경수로의 방사선방출량 가중치를 1 대 20이라고 하고, 중수로의 사용후핵연료 저장량(463,324다발)과 경수로의 사용후핵연료 저장량(19,268다발)을 방사선방출량에 대해 가중평균하여 중수로와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각각에 대한 배분율 도출할 수 있음 · 중수로형 배분율: 1×463,324□1×463,324+20×19,268 = 0.5459 = 54.59% · 경수로형 배분율: 20×19,268□1×463,324+20×19,268 = 0.4541 = 45.41% · 중수로형 배분액: 6,483억×0.5459 ~ 10,346억원× 0.5459 = 3,539 ~ 5,648억원 · 경수로형 배분액: 6,483억×0.4541 ~ 10,346억원× 0.4541 = 2,944 ~ 4,698억원 ㅇ (전체 내부화) 사용후핵연료 다발로 정액세를 부과할 경우 2019년말 저장량 기준으로 중수로의 사용후핵연료 세율은 76~122만원/다발이며 경수로의 사용후핵연료 세율은 1,528~2,438만원/다발임 - 중수로형 세율: (3,539 ~ 5,648억원)/463,324다발 = 76~122만원/다발 - 경수로형 세율: (2,944 ~ 4,698억원)/19,268다발 = 1,528~2,438만원/다발 ㅇ (부분 내부화) 사용후핵연료 저장에 대한 세율은 원전 전체가 아닌 사용후핵연료 저장이 야기하는 외부불경제만 내부화하도록 정해야한다는 의견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이를 반영할 경우 중수로 사용후핵연료 세율은 18~28만원/다발,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세율은 351~561만원/다발로 산정됨 - (76~122만원/다발) × 0.23 = 18~28만원/다발 - (1,528~2,438만원/다발) × 0.23 = 351~561만원/다발 ㅇ 가정별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의 상한과 하한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음 ㅇ 이 경우 2020년 1월 1월 기준 원전별 세수 추정액은 다음과 같음 - 각각의 세율에 원전별 사용후 핵연료 저장량을 곱하여 산정함 ㅇ 위에 제시된 세율은 납세의무자의 담세력 등을 고려하여 조정가능함 ㅇ 원자력발전과 관련한 외부불경제에 대한 항목과 범위 및 그 추정치에 대한 이견이 존재하므로 추후 이해관계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방법으로 보다 정치하게 외부불경제를 추정하여 세율 등 과세요건을 조정할 수 있음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10원자력손해배상법상 책임집중제도의 문제점에 관한 고찰 - 일본의 논의를 중심으로 -

저자 : 윤부찬 ( Yoon Buchan )

발행기관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간행물 : 과학기술법연구 2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22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 원배법 제3조 제1항은 원자로의 운전등으로 인하여 원자력손해가 생겼을 때에는 해당 원자력사업자가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진다고 규정하는 한편, 제2항은 원자력손해가 원자력사업자 간의 핵연료물질 또는 그에 의하여 오염된 것의 운반으로 인하여 생겼을 때에는 그 핵연료물질의 발송인인 원자력사업자가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진다고 규정하고 있는 한편, 제3항에서는 이러한 원자력손해에 대하여는 원자력사업자 외의 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지지 아니한다고 함으로써, 원자력손해배상에 있어서 책임집중의 원칙을 선언하고 있다. 원자력손해배상에 있어서 책임집중의 원칙은 원자력사업자 이외의 모든 다른 사람 즉 원자력시설 및 물품의 공급자, 원자력사업자의 모회사, 규제권한을 행사하지 않은 국가 등에게 그들이 손해를 발생시키는데 고의ㆍ과실의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책임을 면책하고 있다. 이는 민사책임법에 있어서 매우 독특한 것임에 틀림없다. 이는 다음 세 가지를 위하여 인정된 제도라고 한다. 첫째, 원자력손해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는 원자력사업자에게 청구하면 된다고 하는 절차적인 이점, 둘째 보험의 관점에서 국가의 보험여력을 고려하는 것과 셋째, 원자력시설의 공급자를 면책시킴으로써 원자력시설의 공급자가 안심하고 원자력사업에 관여할 수 있는 길을 열기 위함이다. 그런데, 거대한 원자력손해가 발생하였음에도, 원자력사업자만 손해배상책임을 지고, 손해발생에 원인을 제공한 원자력시설의 공급자, 규제권한을 행사하지 않은 국가를 손해배상책임으로부터 면책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절차적으로 피해자는 손해발생에 원인을 제공한 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손해배상청구의 소를 원자력사업자로 일원화하는 것은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나라 원배법은 완전배상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것이 아니므로, 원자력사업자로부터 배상을 못받는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 이러한 경우를 위해서 손해발생에 영향을 미친 제3자에게도 배상청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Article 9 of Korea Nuclear Damages Compensation Act provides channelling of liabilities on nuclear damages. (1) Where nuclear damage is caused by the operation, etc. of a nuclear reactor, the relevant nuclear business operator shall be liable for such damage : Provided, That the same shall not apply where such damage is caused by an armed conflict between nations, hostility, civil war, or rebellion. (3) When nuclear damage is caused by moving nuclear fuel materials or things contaminated thereby, from one nuclear business operator to another nuclear business operator,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 who is the consignor of such nuclear fuel materials shall be liable for the damage: Provided, That where a special agreement exists between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s on the liability for damage, the special agreement shall govern. (3) In cases falling under paragraph (1) or (2), no person other than the nuclear business operator who assumes the liability for damage under paragraph (1) or (2) shall assume the liability for damage. This principle of channelling liability for nuclear damage, releasing every other person, especially the supplier of services or products, a parent company of nuclear business operator and countries that not exercised their regulatory powers, from liability, involves the risk of inducing these persons to reduce the level of care exercised. This principle of channelling liability for nuclear damage exclusively on the operator of the nuclear plant is very unique in Korea tort law. It is said to be a system prepared for the following three purposes; First, in the case of nuclear damage, the victim has the procedural advantage of making a claim to the nuclear operator. Second, from the perspective of insurance, considering the insurance capacity of the country for the huge amount of nuclear damage compensation. In order to encourage suppliers of nuclear facilities to enter nuclear power business with confidence without risk of damages. When huge nuclear damage occurred, however, it is not reasonable for only the nuclear operator to bear the liability for nuclear damages, and to exempt the liability of supplier of nuclear facilities that caused the damage by supplier’s fault and the state that did not exercise the regulatory authority of nuclear facilities. Since the difficulty for the victim to ascertain who caused the neclear damage, it is procedurally necessary for the victims to claim against a nuclear operator for the damages. However, Korea's Nuclear Damages Compensation Act does not adopt the principle of complete compensation, there may be victims who do not receive compensation from nuclear operator. In this case, it would be appropriate for the victim to be able to claim compensation from a third party who caused the damages by willful or negligence.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