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2태풍 경로 군집화와 행정구역별 손실예측모형: 기후변화 시나리오와 기계학습 응용

저자 : 정광민 ( Kwangmin Jung ) , 감종훈 ( Jonghun Kam ) , 이승준 ( Seungjoon Lee )

발행기관 : 한국보험학회 간행물 : 보험학회지 13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반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태풍의 지역별 손실액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 두 단계의 기계학습 접근법을 제안한다. 먼저 태풍의 경로 군집화 분석을 통해 물리적 위태(hazard)를 지역별로 세분화하고, 이를 지리 및 사회경제적 데이터와 결합하여 지역별 손실액을 예측한다. 본 연구에서 제안한 기계학습 기반의 손실 예측 모형(random forest)이 전통적 통계모형(multiple linear regression)과 비교하여 더 나은 예측오차를 보였으며, 일부 사회경제 및 지리적 요인(제방면적, 1인당 지역총소득, 구거면적)이 태풍 손실에 유의미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의 시나리오를 고려한 미래시점(2100년)의 한반도 태풍 위험을 예측하고, 행정구역별 위험 요인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태풍 위험지도를 제공하였다. 특히, IPCC 시나리오 하에서 예측된 단위 태풍당 경제적 손실은 현 시점 대비 최소 6.5배에서 최대 14.8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는 (재)보험사에게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의 물리적 위태 변화와 관련 손실액을 예측하는 절차적인 방법론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시장 공급자들의 적절한 재무 계획 설계 및 기후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This study proposes a two-step machine learning approach to predicting economic damage caused by tropical cyclones (TCs) in the Korean Peninsula. We first analyze track clusters of TCs to classify regional physical hazards. We then predict regional TC losses by considering geographic and socio-economic information. Comparing traditional regression model(multiple linear regression), we show better performance of our machine learning-based model than the traditional linear model. We also determine that some economic and geographic factors (i.e. embankment, local income per capita, artificial water)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explaining TC losses. We further predict the economic loss per TC in the year 2100 under a climate change scenario of the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IPCC) and provide a TC risk map on a regional basis. We find in this prediction that the projected losses per TC can be 6.4 to 14.8 times larger than those at present. Our findings can provide (re)insurers with a stepwise process for predicting climate change-driven TC losses can help them for better financial management and proactive responses to climate changes.

KCI등재

3역사, 기후, 교육 - 인류세 시대 기후사 연구와 교육 -

저자 : 박혜정 ( Park Hye-jeong )

발행기관 : 역사교육학회 간행물 : 역사교육논집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0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aking Anthropocene as a new periodization, this paper pays a close attention to climate history as the main driving force to lead the future history research and education. According to what we have analyzed in this paper, one common tendency is conspicuous across climate history research and education field, i.e. putting weight on local contexts and experiences in the nonlinear relationship of human beings and climate. This seems to be the most effective way to understand the quintessence of climate problem and to search for practical solutions to climate crisis. Climate system is not an autocatalytic system, but a complex system which is operated by nonlinear interactions of numerous factors. And human collective agency as a geological force has had impact on climate system since the beginning of agriculture. This means that the future of climate change won’t be determined solely by the internal dynamics of climate system. Here is the reason why the climate research and education concept pay close attention to more diverse and concrete reaction of human beings. However, emphasizing human agency and cultural context should not lead to ignore the whole dynamics of earth system including climate system. Even as a geological force of Anthropocene, human beings are not more than a part of climate system which is in its turn subject to the dynamic pressure of earth system. In this context, the message of ‘planetary threshold’ in the climate chemist Will Steffen’s meaning is significant: Once past the threshold, the interface where human climate action can kick in will be shut down. From that point of time on, the derailed dynamic of earth system will take over the upper hand.

KCI등재

4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초등 도덕교육 방안

저자 : 최윤정 ( Choe Yun-jeong )

발행기관 : 한국초등도덕교육학회 간행물 : 초등도덕교육 7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3-23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후변화 문제는 국제사회 패러다임의 중요한 측면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주요 국가 의제이므로 2022 개정 도덕과 교육 과정에서 중핵을 이루어야 한다. 기후변화는 우리가 인간 이외의 존재와 어떻게 관계를 맺고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 지에 대한 윤리적 과제이기에 완전한 도덕적 폭풍(a perfect moral storm)으로 인식된다. 그러므로 초등 도덕교육에서는 생태 시민성 함양을 통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교육 내용을 구성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도덕교육에서 기후변화 교육의 필요성과 실태를 제시하고 기후변화를 반영할 수 있는 교육목표 및 성취 기준, 내용 요소와 방법을 통해 초등 도덕교육 방안을 제안하였다.


The issue of climate change is an important aspec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aradigm. It's a major national agenda in Korea. It will be reflected as an ecological transformation education for the 2022 revised curriculum. Climate change is recognized as a perfect moral storm because it is an ethical task of how to relate and act with beings other than humans. Therefore, in elementary moral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systematically organize the contents of education so that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can be solved by cultivating ecological citizenship. Therefore, this study presents the necessity and status of climate change education in moral education. Elementary moral education plans were proposed through educational goals, achievement standards, content elements and methods that can reflect climate change.

5통합기후모형을 통한 제주도의 기후변화 피해 비용 추정

저자 : 정국모 ( Kuk Mo Jung ) , 황다슬 ( Daseul Hwa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학회 간행물 : 경제학연구 7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부분의 국내 기후변화 영향 연구는 기후변화가 일부 산업 등에 미치는 개별 효과 추정을 중심으로 한정되어 있고, 통합기후모형을 통한 기후변화의 종합적인 경제 피해 비용, 또는 탄소의 사회적 비용 추정은 아직 미미한 상태이다. 본 연구는 최신 통합기후모형인 Golosov, Hassler, Krusell, and Tsyvinski(2014)를 통하여 제주도에서의 탄소의 사회적 비용을 국내 최초로 추정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제주도에서 탄소 배출로 인한 연평균 총 사회적 비용은 약 205~365억 원 정도로 추정되었다. 탄소의 사회적 비용을 1톤당 비용으로 전환했을 때 제주도에서의 비용은 약 16,000원~29,000원 사이로 추정 되었다.


In Korea, most research on the economic effects of climate change is limited to partial analyses of climate change on individual industries and sectors. Estimates on aggregate costs of externality caused by climate change a.k.a. the social cost of carbon through a lens of the Integrated Assessment Model (IAM) are rare. Based on recent IAM proposed by Golosov, Hassler, Krusell, and Tsyvinski (2014) this study estimates the social cost of carbon in Jeju Islan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e find that social cost of carbon in Jeju Island based on year 2019 are estimated between ₩20.5 and ₩36.5 billion. These results amount to the social cost of carbon of a range from ₩16,000 to ₩29,000 per ton carbon in Jeju Island.

KCI등재

6기후변화와 개인의 의무

저자 : 이상헌 ( Rheey Sang-hun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철학연구소 간행물 : 철학논집 69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4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후변화가 인류 문명을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과 현재의 기후변화는 인간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는 점은 이제 부정하기 힘든 사실이다. 이 논문은 이런 상황에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의무를 지구공동체 구성원 각자에게 부과하는 정당한 길을 모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개인적 의무를 인간 개개인에게 부과하는 것은 이른바 사소함의 문제에 직면한다. 이 논문에서는 사소함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몇 가지 시도들을 소개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노력처럼 기후변화와 관련된 행동에서 개인의 의무를 윤리적으로 정당하게 규정하려는 몇 가지 접근법을 살펴본다. 대표적으로 공정한 몫의 개념을 도입하는 바츠, 칸트의 윤리이론에 의지하는 렌트미스터, 그리고 아퀴나스의 덕 이론을 활용한 다르의 시도를 간략하게 살펴본다.


It is now hard to deny that climate change is driving human civilization into a crisis and that the current climate change is a anthropogenic problem. This paper aims to find a just way of imposing on each member of the global community the individual duty to actively respond to climate change in this situation. Typically, imposing a individual obligation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that causes climate change on each individual faces the so-called problem of inconsequentialism. In this paper, I introduce some attempts to tackle the problem of inconsequentialism, and look at some approaches to ethically justify individual duties in climate change-related actions, such as effort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I will review briefly, representatively Christian Baatz, who introduced the concept of a fair share, Casey Rentmeester, who relied on Kant's ethical theory, and Ryan Darr, who applied Aquinas' theory of virtue.

KCI등재

7기후변화에 따른 작물 재배면적 할당 및 이동 변화 분석

저자 : 조성주 ( Sung Ju Cho ) , 김화년 ( Hwa-nyeon Kim )

발행기관 : 한국농식품정책학회 간행물 : 농업경영·정책연구 49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1-21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Weather and climate change have been affecting changes in land uses for crop cultivations in Korea. Due to climate change, the traditional concept of main producing areas has been weakened, and crops that were not cultivated in the past are being cultivated in unexpected regions. To estimate and analyze the change in land allocation with six crop groups, we used a fractional multinomial logit (FMNL) model. Because the dependent variable which is a share of land acreage is a number between zero and one, FMNL model leads to efficient estimators. Estimation results show that income per 10ha for each crop group increased the proportion of choosing the crop except for fruits and rice. As the average summer temperature rises, the ratio of land allocation for pulse crops and root & tuber crops increases, and as precipitation increases, the proportion of spring vegetable cultivation is expected to increase. We also examined the patterns of centroid shifts of crop groups and predicted the movement which is expressed in latitude and longitude under climate change scenarios. It was predicted that most crops would move northeast toward 2070.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adapt to climate change by expanding R&D and education in response to changes in crops allocation for each local government.

KCI등재

8기후변화와 이상기후가 열대과일 수입에 미치는 영향 분석

저자 : 전무경 ( Mu Gyeong Jeon ) , 노호영 ( Ho Young Rho ) , 김태영 ( Taeyoung Kim )

발행기관 : 한국축산경영학회 간행물 : 농업경영·정책연구 49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7-8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aims to measure whether climate change and abnormal climate affect agricultural product imports, focusing on tropical fruit crops. A panel gravity model based on import performance in the form of 'multiple origins to single destination' was constructed to analyze the fruit imports from major importing countries to Korea from 1996 to 2018. Methodologies verified in other previous studies, such as the panel tobit model proposed in the study, the panel Poisson model, and the Poisson pseudo-most likelihood estimation method, were used. As the increase in temperature at the origin had a negative effect on the import of tropical fruits in Korea, and the increase in precipitation at the origin also had a negative effect on the import of tropical fruits. The higher the intensity of the abnormal climate at the starting point, the more negatively the import of tropical fruits in Korea was. Among the natural disasters at the origin, drought negatively affected the import of tropical fruits, and the natural disasters at the rest of the origin did not significantly affect the imports of tropical fruits.

KCI등재

9한국인의 기후변화 신념, 위험인식, 대응행동: 커뮤니케이션 채널 유형의 영향을 중심으로

저자 : 안정선 ( Ahn Jungsun ) , 김여정 ( Kim Yeo Jung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간행물 : 사회과학연구 4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1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인의 기후변화 신념, 위험인식, 대응행동(개인행동, 정책지지) 간의 관계와 커뮤니케이션 채널(전통미디어 vs. 소셜미디어 vs. 대인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을 탐구하였다. 기후변화 신념은 위험인식을 매개하여 개인행동과 정책지지에 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이러한 영향은 커뮤니케이션 채널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전통미디어는 기후변화 신념에 정적인 영향을 미침으로써 간접적으로 개인행동과 정책지지에 영향을 미쳤고, 직접적으로 대응행동에 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소셜미디어는 위험인식에 유의한 영향을 주어 간접적으로 개인행동과 정책지지에 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대인 커뮤니케이션은 위험인식, 개인행동, 정책지지에 정적인 영향을 주어 대응행동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었다.


This study explored the relationships among climate change beliefs, risk perception, and climate action(individual behavior, policy support) among Koreans via a survey study. A particular attention was given to the effect of communication channel type(traditional media vs. social media vs. interpersonal communication). It was found that climate change beliefs influenced individual behavior and policy support through risk perception. Such effects varied depending on the communication channel type. Traditional media had a positive effect on climate change beliefs, which then influenced individual behavior and policy support. Traditional media also had a positive direct effect on climate action. Social media had a positive effect on risk perception, which then influenced individual behavior and policy support. Interpersonal communication had positive effects on risk perception, individual behavior, and policy support; it had direct and indirect effects on climate action.

KCI등재

10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른 기후변화영향평가의 의의와 향후과제

저자 : 한민지 ( Minji Han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4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1-13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국 열대 우림 행동 네트워크(Rainforest Action Network) 사무국장인 리베카 타버튼(Rebecca Tarbotton)은 “우리는 이 시대의 과제가 기후변화 그 이상이라는 점을 기억해야 하며, 더 높고 깊은 시야를 통해 이 문제를 바라볼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우리가 논의하고 있는 것은 이 행성에서 살아가는 우리의 생활방식 그 일체를 바꾸는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바는, 기후변화 그 자체가 아니라 기후변화를 야기하거나 그로부터 초래되는 ‘영향’에 주목해야 한다는 점이다. 전 세계가 기후변화를 논의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전력을 기울이는 이유가 바로 이 영향에 있기 때문이다.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증거를 수집하는 이유 또한 인간의 행위양식에 기한 온도상승폭과 그에 따른 변화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온도 상승폭을 최대한 줄이고 그에 수반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기후변화 영향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과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으로 나누어 파악해 볼 수 있다. 전자에 있어 기후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은 IPCC가 주지한 바와 같이 인간의 행위양식에 기한 인위적 배출임에 따라 해당 영향을 줄이는 방법은 무엇보다 온실가스 감축에 있다. 반면, 후자의 경우 지역, 산업, 생태계 등 여러 부문에서 그 영향이 나타날 수 있음에 따라 해당 사안에 대한 고려는 다양한 측면에서 파악되어야 한다.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이든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이든 기후변화는 국지적으로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거시적인 관점에서 이해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 ’22년 3월 25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이하 탄소중립 기본법)이 발효되었다. 동법은 탄소중립을 사회전반에 내재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기후변화영향평가를 규정하고 있다. 기후변화에 있어 ‘영향’에 대한 구체적인 고려가 있어야 그 대응방안 및 법이 정한 목적을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본 논문에서는 탄소중립기본법이 정하는 기후변화영향평가를 중심으로 향후 법제의 방향성을 논의해 본다.


Rebecca Tarbotton, executive director of the U.S. Rainforest Action Network, said “We need to remember that the work of our time is bigger than climate change. We need to be setting our sights higher and deeper. What we’re really talking about, if we’re honest with ourselves, is transforming everything about the way we live on this planet.”This directly represents that we should focus on the ‘impacts’ that cause or result from climate change, not climate change itself, because those impacts are the reasons why the whole world is discussing climate change and focusing its efforts o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The objective of collecting scientific evidence on climate change is to reduce the temperature rise as much as possible and minimize the accompanying effects as the scale of impacts derived from temperature rise caused by human behavior can be changed according to the range of temperature rise. From this point of view, the impacts related to climate change can be divided into ‘impacts on climate change’ and ‘impacts caused by climate change’. In the former case, as the cause of climate change in relation to the increase in temperature is anthropogenic emissions as the IPCC noted, the reduction of greenhouse gas emission is the suitable option to reduce the impact. On the other hand, in the latter case, since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can appear in various sectors, such as regions, industries, and ecosystems, the impact should be considered from various aspects. One thing to note here is that as climate change does not appear locally, the impact should must be understood from a macroscopic perspective regardless of its type. Meanwhile, on March 25, 2022, the 「Framework Act on Green Growth, carbon neutrality for Respons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arbon Neutral Framework Act) came into effect. The Act stipulates climate change impact assessment as a tool to internalize carbon neutrality throughout society. Under the premise that the detailed consideration of ‘impact’ on climate change is required to effectively achieve the purpose set by the law and countermeasures, this paper discusses the direction of future legislation focusing on the climate change impact assessment settled by the Carbon Neutral Framework Act.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