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미국과의 금리 동조화가 주변국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진가 ( Ke Chen ) , 김종혁 ( Jongheuk Kim )

발행기관 : 한국경제통상학회 간행물 : 경제연구 4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3-14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미국과 주변국 간 금리 동조화 현상이 주변국 금융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증분석 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 BIS)에 가입한 27개국을 대상으로 1990년부터 2020년까지 약 30년의 분기별 패널자료를 구축하였으며, FGLS, PSCE, DPD 등 세 개의 모형을 사용하여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종속변수인 27개국 금융안정성 지표로는 실물경기에 비해 과도한 신용의 팽창을 나타내는 GDP 대비 총신용 갭(gap) 변수를 사용하였으며, 독립변수로는 미국과 27개국 간 실질 기준금리 차이 지표를 중심으로 환율, 자산시장 및 자본시장 가격지수 변동률 등 거시-금융 변수를 두루 고려하였다. 분석 결과, 미국과 주변국 간 금리차이가 확대될수록(동조화 현상이 덜 발생할수록) 주변국의 금융안정성이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부정적 효과는 미국과 더 깊은 국제교류 관계에 있다고 판단되는 국가 중심으로 더 크게 나타났다. 이는 양국간 금리차가 확대될수록 이자율평가 조건 등에 의해 해외자본 유출입 변동성이 증대되어 국내 금융불안을 심화시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주변국 환율 상승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자국 금융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위기 이후 시기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산시장 가격지수 상승의 경우 이와 반대로 금융위기 이후 금융 불안정성을 심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시장 가격지수 상승은 금융위기 전후 일관되게 금융 불안정성에 부정적인 효과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This paper quantitatively investigates the effect of the US federal funds rate changes on possible interest rates co-movements and financial stabilities of neighboring countries. To do so, we build quarterly panel data of 27 BIS member countries from 1990 to 2020, and select few Panel anaylsis models to find out the effect of interest rates spreads between the US and those countries and other macro-finance variables on financial stability indicator of the neighboring countries, which is captured by credit-to-GDP gap ratio that has been widely used to estimate systemic risk possibility and national-wide financial volatility. Another considered independent variables are exchange rates, price changes in asset and capital markets. As a result, an increase in interest rates spreads(i.e., less co-movement in the rates between countries) exacerbates the financial stability of the neighborhood country. This result is consistent when the same analysis is done on separated periods divided in 2008 financial crisis.

KCI등재

2주택가격 버블과 기준금리 변동의 시사점: 한국과 미국의 비교

저자 : 김한석 ( Hanseok Kim ) , 이관영 ( Kaun Y. Lee )

발행기관 : 한국재무관리학회 간행물 : 재무관리연구 39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8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양적완화에 대한 출구전략을 결정하기 위해서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택경기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주택의 실질가격과 이론적 내재가치를 비교하여 버블이 존재 여부와 주택가격의 추가 상승 여부를 가늠해 볼 수 있다. 본 연구는 미국과 한국 주택가격 버블을 실증적으로 비교 분석하여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출구전략이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논의해 보고자 한다. 한국 주택시장의 주택 실질가격은 2000년 이후 상승하여 2007년 1분기에 정점에 도달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였고 2014년 3분기의 저점을 지나 다시 반등한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기준금리의 변화가 주택가격 버블을 견인하는 결과는 도출되지 않았다. 다만 국내 기준금리 조정은 주택시장의 수급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가격변동의 주요 요인으로 볼 수 있고, 국내 경기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정책금리 조정과 주택경기 변화에 후행적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신중한 정책적 고려가 필요한 것으로 해석된다.


In order to determine an exit strategy for quantitative easing,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housing market situation, which has a significant impact on the economy. By comparing the current (real) housing price with the fundamental value, it is possible to estimate whether a bubble exists and whether the house price will rise further. This study intends to compare and analyze the US and Korean housing price bubbles empirically and discuss the effects of exit strategies, which have recently attracted attention, on the housing market. The real value of the Korean housing market has risen since 2000, reached a peak in the first quarter of 2007, and has continued to decline. The results of the change in the base interest rate directly driving the housing price bubble were not drawn. However, the adjustment of the domestic base rate can be viewed as a major factor in housing price fluctuations when supply and demand in the housing market is not resolved, and the domestic economy is affected by the interest rate adjustment of the US Federal Reserve Bank and changes in the housing market. Consequently, it needs to be carefully considered when making policy decisions.

KCI등재

3기간프리미엄의 변동과 장단기 금리의 괴리

저자 : 원승연 ( Seungyeon Won ) , 심명화 ( Myounghwa Sim )

발행기관 : 한국재무관리학회 간행물 : 재무관리연구 39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1-11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0년부터 2021년 9월까지 국내 채권시장을 대상으로, 채권시장에서의 수급요인이 장기채금리의 기간프리미엄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 분석한다. 주요 발견은 다음과 같다. 첫째, 채권시장의 수급요인이 기간프리미엄에 영향을 미쳤다. 보험과 연기금으로 구성된 장기투자자의 순매수는 금리상승기와 하락기에 모두 기간프리미엄을 하락시켰다. 반대로 증권사 및 은행 등으로 구성된 단기 투자자의 순매수는 기간프리미엄을 상승시켰다. 다만, 단기투자자의 경우 그 영향력은 금리상승기에만 유의하였다. 둘째, 장기투자자와 단기투자자의 상호작용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기간프리미엄의 변동이 금리하락기에 단기금리와 기간프리미엄이 상반된 방향으로 움직이도록 한 원인이었으며, 이것이 해당 기간 장단기 금리간의 괴리를 유발하는 요인임을 확인하였다.


We investigate whether preferred-habitat investors exist in the Korean bond market and their supply and demand can affect the term structure of bond yields. We find that pension funds and insurance companies continue to prefer holding long-term bonds, and their net buying is negatively related to the term premium. By contrast, short-term investors, such as banks and securities firms, are less likely to exhibit maturity preference; their net buying increases the term premium, particularly during periods of rising interest rates. These findings suggest that long-term investors are preferred-habitat investors, whereas short-term investors act as risk-neutral arbitrageurs. Furthermore, a short-term interest rate is negatively related to a term premium during periods of declining interest rates, which is inconsistent with the expectation hypothesis. From our findings, we infer that short-term investors less actively participate in arbitrage during periods of falling rates due to restrictions, and that the limit of arbitrage allows yields at different maturities to be disconnected from each other.

KCI등재

4저성장이 금리를 낮추는가?

저자 : 이근영 ( Keun Y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금융학회 간행물 : 금융연구 3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1976년부터 2020년까지의 분기별 자료를 이용해 과연 경제성장률이 명목 또는 실질 단기금리와 어떤 관계를 갖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레짐스위칭 모형 추정결과 두 변수 간의 시변적인 동조화 확률은 전반적으로 높은 양(+)의 값을 가지나 외환위기 전후로 크게 하락한다. 인과관계분석에 따르면 GDP 성장률이 떨어지는 경우 외환위기기간을 제외하고는 금리가 하락하는데 금리 하락폭은 외환위기 이전 기간에 비해 외환위기 이후 기간에 훨씬 크며 통계적으로 유의적이다. 또한 동일한 크기의 충격에 대한 금리 하락폭은 외환위기 이후부터 코로나 사태 이전 기간 동안에 점차 커지는 경향을 보인다.


This paper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eal GDP growth rate and nominal or real short-term interest rates using quarterly data from 1976 to 2020. First of all, depending on how the real interest rate is measured, real interest rates show a big difference in the period before the currency crisis, while relatively similar movements in the period after the currency crisis. Meanwhile, the regime switching models show that high growth and high interest rates in the period before the currency crisis rapidly change to low growth and low interest rates in the period after the currency crisis. According to the time-varying regime switching model, the probability of time-varying synchronization between the two variables not only has a positive (+) value even before the currency crisis, but also has been on the rise overall until recently, although it has fallen significantly just before and after the currency crisis. This study also examines whether the economic growth rate can affect interest rates through the causal relationship analysis as well as correlation and synchronization analyses. The estimation results of the linear VAR model with crisis dummy variables and trend terms indicate that interest rates fall when economic growth falls, as claimed by the new classical school. In the case of the time-varying VAR model as well as the linear VAR model, interest rates fall significantly in both nominal and real interest rates due to the impact of falling economic growth during the post-crisis period compared to the pre-crisis period. This seems to be related to a major change in monetary policy, which changed price stability from the previous monetary target to a single final goal under the sixth revision of the Bank of Korea Act on December 31, 1997, and disclosed the call rate as an operating goal from May 1999. However, even though the economic development clause(Article 3, Paragraph 2), which had been stipulated together with the stability of the currency value(Article 3, Paragraph 1) before the 6th revision of the Bank of Korea Act, was omitted in the 6th revision, the economic growth rate and interest rate seem to have a closer positive relationship after the revision. This fact means that the central bank is always concerned with growth rates and use its operating target, as the Taylor rule shows, regardless of the text of the law. In addition, the rate of decline in interest rates in response to shocks of the same size tends to gradually increase during the period from the post-currency crisis to before the outbreak of COVID-19. These empirical analysis results have important implications in relation to monetary policy at a time when the potential growth rate continues to decline. If interest rates fall more as the growth rate decreases, they face a zero lower bound problem as interest rates get closer to zero. In this case, as the aggregate demand curve goes upward rather than downward, the automatic adjustment function of the economy is lost, and if left unattended, the economic recession will worsen. In this situation,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have overcome this difficulty through non-traditional monetary policies such as quantitative easing, credit easing, and forward guidance. But it is unclear whether the Korean economy, which is a small open economy and the won is not the key currency, can implement these policies without major side effects.

KCI등재

5가계대출 규제하의 금리 인상 효과 분석

저자 : 석병훈 ( Byoung Hoon Seok )

발행기관 : 한국경제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포럼 15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급격한 주택가격 상승과 가계대출 증가를 억제하기 위해 정부는 2017년부터 다양한 대출 규제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한국은행은 최근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주택시장과 주택담보대출을 도입한 동태확률 일반균형(DSGE) 모형을 이용해 금리 인상과 Loan-to-Value (LTV) 비율, Debt Service Ratio (DSR) 규제정책들의 거시경제 효과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연 0.5% 포인트 금리 인상과 동시에 실질 주택가격은 정상상태 수준 대비 0.08% 하락하지만, 가계대출은 1.4% 감소한다. 가계대출의 LTV 비율 상한을 축소하거나 DSR 규제를 도입하면 금리 인상이 주택가격을 안정화하는 효과를 소폭 강화하지만, 여전히 금리 인상은 주택가격 하락보다 가계대출 감소에 효과적이다.


This study quantifies the effect of an increase in the nominal interest rate on key macroeconomic variables in Korea by using a Dynamic Stochastic General Equilibrium (DSGE) model with a housing market and collateral constraints. The results indicate that if the nominal interest rate is raised by 0.5% points per year, the real housing prices fall by 0.08% compared to the steady-state level, while household debt decreases by 1.4%. I also show that tightening lending rules by reducing the loan-to-value ratio or introducing debt service ratio limits slightly strengthen the impact of the increased nominal interest rate on housing prices.

6역동적 혁신경제를 위한 녹색금융 추진방안

저자 : 박재하 , 임대웅

발행기관 : 한국금융연구원 간행물 : KIF working paper 2022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8 (6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Ⅰ. 서론 ▣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위기의 심각성이 현실화됨에 따라 국제사회는 온실가스 배출억제를 통해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조속히 강화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음. ▣ 이와 같은 요구에 부응하여 국제 사회는 2015년에 파리기후협정을 맺고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대비 2℃ 이하로 억제하고, 더 나아가 1.5℃ 이하로 억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였음. ▣ IMF, FSB, BIS 등 국제기구들도 이와 같은 움직임에 발맞추어 기후변화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구체적인 권고안을 발표하거나,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할 것을 촉구하고 있음. ㆍ 한편 산업계와 금융기관의 기후변화 영향을 재무적으로 분석하여 공시하는 기후변화재무공시( T askforce on Climate- 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이하 T CFD) 관련 규제가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도입되고 있음. ▣ 우리 정부도 최근 탄소중립기본법의 제정,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조정 등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여 저탄소경제로의 이행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T CFD 공시 확산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를 도입하고 있음. ▣ 이와 같이 저탄소경제로의 이행을 위한 새로운 규제 및 공시가 강화됨에 따라 우리 정책당국과 금융회사들은 거시 금융안정성 관리와 함께 관련 규제 및 공시 요구조항의 준수, 그리고 새로운 영업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필요가 커지고 있음. ▣ 이와 관련하여 최근 국내외적으로 녹색금융이 큰 주목을 받고 있음. ㆍ 녹색금융은 경제활동 전반에 걸쳐 자원 및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환경을 개선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생산에 자금을 공급하여 국가 전체의 녹색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유도하고, 환경을 파괴하는 활동에 대해서는 자금공급을 차단할 수 있는 금융체계를 지칭함. Ⅱ. 녹색금융의 글로벌 트렌드 1.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 유엔과 금융기관은 지속가능금융 촉진을 위해 1992년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 UNEP Finance I nitiative)를 설립하였음. ㆍ 지속가능금융은 지속가능발전을 촉진하고, 지속가능성을 금융기관의 활동에 통합시키는 것을 의미함. ▣ 2006년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는 유엔 글로벌콤팩트와 함께 자본시장에 ESG를 통합시키기 위한 책임투자원칙(PRI: Principles for Responsible I nvestment)을 발표함. ▣ 현재 책임투자원칙은 주요 선진국의 연기금과 보험사 등 자산소유자와 자산운용사들에게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확산되어 현재 4천여 금융회사가 참여하고 있음. ▣ 선진 금융회사들은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를 중심으로 투자, 보험, 은행 부문의 3가지 지속가능 금융원칙을 제정함. ㆍ 책임투자원칙(PRI)은 연기금, 보험사, 자산운용사의 투자 중심의 ESG원칙, 지속가능보험원칙( Principles for Sustainable Insurance)은 보험사의 투자와 인수(Underwriting) 중심의 ESG 원칙임. ㆍ 반면 2019년에 도입된 책임은행원칙(Principles for Responsible Banking)에서는 ESG 대신에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파리기후협정을 은행의 경영과 금융활동에 통합하도록 요구하고 있음. 2. 기후리스크 관리의 글로벌 금융제도화 과정 ▣ 2017년 6월 금융안정위원회( FSB: Financial Stability Board) 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의 요청에 따라 금융기관이 보다 나은 기후변화 정보를 토대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업의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를 요구하는 기후관련 재무정보공시 태스크포스(T CFD: T askforce on Climate- 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권고안을 발표함. ㆍ TCFD 권고사항은 거버넌스, 전략, 리스크 관리, 메트릭스와 목표를 4가지 핵심요소로 제시하였고, 특히 전략요소를 위해서는 미래 시나리오 기반의 리스크 및 기회 평가가 필요함을 강조함. ▣ 2018년 초 유럽연합 금융안정국은 2018년부터 지속가능금융 관련 투자촉진, 리스크 관리, 투명·장기적 문화 촉진의 3대 목표를 위한 10가지 법·제도 패키지로 구성된 지속가능금융 액션플랜을 도입함. ▣ 2019년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기후변화를 억제하는 재정정책을 발표하였으며, 각국의 재무장관에게 탄소세 인상을 요구함. ▣ 2020년 1월 국제결제은행(BIS)은 탄소세 등 기존의 정책만으로는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우며 중앙은행의 과감한 개입이 필요하다고 촉구함. ▣ 2020년 5월 금융시스템녹색화네트워크(NGFS: Network for Greening Financial System)는 중앙은행들과 감독기관들을 위해 T CFD 기반의 금융감독을 위한 기후환경 리스크 관리 가이드를 발표하였으며, 금융회사의 재정건전성 감독 시 기후 리스크를 관리하도록 하고 있음. ▣ 2021년 4월 바젤 은행감독위원회( BCBS: Basel Committee for Banking Super- vision)는 기후재무리스크 측정방법론을 발표하였으며, 은행과 금융감독기관이 활용할 수 있는 기후관련 재무리스크의 측정과 방법론관련 프레임워크를 발간함. ▣ 2021년 11월 국제회계기준(IFRS) 재단은 영국에서 열린 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지속가능성 표준 개발을 위한 I SSB( I nternational Sustainability Standards Board)의 설립을 공표함. ▣ 영국 정부를 비롯한 비영리단체들도 산업계와 금융계를 위한 TCFD공시 가이드라인과 모범사례를 발표함. ㆍ 영국 정부는 규모가 큰 직장연금 수탁자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관련 이슈를 거버넌스 프로세스에 포함하고 이에 대해 2021년 10월부터 매년 공시하도록 의무화하였음. 3. 주요 금융회사의 기후리스크 관리와 녹색금융 동향 ▣ 선진국 주요 금융회사들을 중심으로 과학기반 목표수립 이니셔티브(Science Based Target Initiative)에 따라 자산 포트폴리오의 탄소중립( Net Zero)에 집중하고 있음. ▣ 주요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T CFD 권고안 관련 이행 현황 및 향후 추진계획(Roadmap) 등을 이해관계자들에게 구체적으로 표명하기 위한 T CFD 보고서(정책 또는 선언문)를 발표함. ▣ 금융회사들이 투자대상 기업들에게 TCFD 권고안에 따른 공시를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는 기업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것을 선언하는 등 주주행동주의가 확대되고 있으며, 이는 기업들에게 단순한 규제 이상의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됨. ㆍ ING는 기후변화위원회(2018년 신설)를 통해 이사회와 경영진이 공동으로 기후변화 이슈에 대응하고 기후변화목표 관리를 강화시키고 있으며, 2018년부터 발전, 정유, 시멘트, 철강 등 5개 고배출업종에 대한 자사 대출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 감축 성과를 발표하였으며, 2019년에는 9개 섹터로 확대하여 관리함. ㆍ 블랙록은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응하지 않는 기업에 투자하지 않겠다고 선언함. Ⅲ. 국내 녹색금융의 추진현황 1. 정책당국의 추진현황 ▣ 우리나라도 2019년부터 금융당국을 포함한 정부와 국회 등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녹색금융을 제도화하고 있으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발표와 함께 금융감독·규제체계에 기후리스크를 반영하고 T CFD기반의 기후환경 정보공시 요구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됨. ▣ 금융위원회는 2021년 금융정책 추진방향에 녹색금융 활성화를 명시하고 정책금융의 선도적 지원, 민간자금 유입 유도, 시장인프라 정비의 3대 정책 방향을 제시함. ▣ 금융감독원도 2021년 5월 기후리스크포럼을 발족시켰고, 12월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를 발간함. ㆍ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는 기후리스크 관련 사업환경 및 전략, 지배구조, 리스크 관리, 공시 등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으며, 시나리오 분석, 스트레스 테스트 관련 내용은 추후 반영할 것을 검토하고 있음. ▣ 은행연합회 등 5개 금융협회는 공동으로 2021년 12월 금융권 녹색금융 핸드북을 발간하였음. ▣ 2021년 12월 환경부는 탄소중립, 지속가능한 사회에 필요한 녹색경제 활동에 대한 정의와 기준인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발표함. 2. 주요 금융회사의 추진동향 ▣ KB금융그룹은 2018년 T CFD 지지기관으로 가입한 이후 권고안을 이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매년 공개하고 있음. ㆍ 특히 KB금융그룹은 TCFD 전략의 일환으로 자산포트폴리오의 탄소 중립 목표를 수립하여 2021년 10월 전세계 금융기관 최초로 승인, 획득하였음. ▣ 신한금융그룹도 2020년 10월 제로카본 드라이브를 통해 2043년 그룹 탄소중립, 2050년 자산 포트폴리오의 탄소중립을 선언하였음. ㆍ 국내 최초로 TCFD 전략을 채택하고, 국내 금융기관 및 기업 최초로 내부 탄소배출량과 자산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을 산정하여 탄소 중립 목표를 수립하여 대응하고 있음. Ⅳ. 역동적 혁신경제를 위한 녹색금융 추진방향 1. 녹색금융의 활성화 및 확대 필요성 ▣ 2017년 6월 FSB가 기후관련 재무정보공시 태스크포스(TCFD) 권고안을 발표한 이후, 많은 국제기구들이 녹색금융을 제도화, 규제화함에 따라 우리에게 녹색금융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의무화, 존립의 문제로 등장하고 있음. ▣ 또한 파리기후협정을 계기로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목표의 수립 및 이의 실현을 위한 법제도의 정비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와 생산 방식에서도 일대 변혁이 일어나고 있음. ▣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2019년부터 금융당국과 범정부, 국회 등의 적극적인 참여로 녹색금융을 제도화 해왔으며, 민간 부문도 주요 기업과 금융회사를 중심으로 녹색금융 확대를 추진해 왔음. ▣ 향후 정책당국과 금융회사들이 협력하여 녹색금융의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다음과 같은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 ㆍ 기후변화 관련 신산업의 육성을 촉진 ㆍ 녹색 일자리 창출에 기여 ㆍ 녹색금융과 관련하여 금융산업의 글로벌화 촉진 2. 정책당국의 역할과 과제 가. 녹색 투자·여신 확대를 통한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 OECD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필요한 전 세계 투자규모( SDGs Financing Gap)가 연 5,000조원(연 4.2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이는 전 세계 은행과 기관투자자의 총 금융자산규모인 378.9조 달러의 1.1%를 녹색 투자로 전환함으로써 조달 가능하다고 주장함. ▣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산업의 성장이 가속화하고 녹색 일자리 창출도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데, 앞으로 이와 같은 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됨. ▣ 우리나라에서는 장기간 반도체 기업이 국내 시가총액 1~2위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최근 대표적인 녹색산업인 배터리 기업이 시가총액 2~3위 수준으로 급성장하는 등 혁신경제의 사례로 등장하고 있음. ▣ 최근의 세계적 추세와 전망을 감안하여 우리나라도 녹색 여신과 녹색 투자를 대폭 확대함으로써 경제의 역동적 혁신을 촉진할 필요가 있음. ▣ 한편 녹색금융 촉진을 위해 녹색경제활동의 명확한 기준을 제시할 목적으로 전 세계적으로 녹색분류체계(Green taxonomy)를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2021년 12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 axonomy)를 발표하였음. ㆍ 그러나 녹색 사업과 비 녹색사업을 동시에 영위하고 있는 기업에 대한 녹색여신, 녹색투자의 경우 해당 기업의 총매출 대비 녹색 사업으로 인한 매출의 비중만큼만 녹색으로 인정하기 때문에 녹색경제활동의 해당 여부는 기업의 사업내용과 매출비중을 모두 파악해야 함. ▣ 따라서 기업 차원의 녹색매출 비중에 대한 공시를 제도화하여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녹색채권에서 녹색투자 및 녹색여신으로 확대시켜 나갈 필요가 있음. 나. 녹색 통화정책을 통한 유동성 공급 확대 ▣ 파리기후협정에 따라 선진국을 중심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의 추진에 필수적인 녹색금융 활성화와 관련하여 중앙은행의 역할과 중요성이 커지고 있음. ▣ 주요 선진국의 중앙은행들은 기후변화를 금융안정 및 물가안정의 리스크 요인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음. ㆍ 특히 주요 중앙은행들은 파리기후협정의 이행과 국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녹색 통화정책을 강화하고 있음. ▣ 최근 선진국 중앙은행들의 기후관련 통화정책 추이를 감안하여 한국은 행도 녹색채권 자산매입의 확대, 기후 관련 기술이나 사업에 대한 투융자에 우대금리 자금공급 등 녹색 통화정책을 도입·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음. 다. G7 수준의 기후관련 재무정보 공시제도( T CFD) 도입 ▣ G7과 G20 국가들을 중심으로 기후관련 재무정보 공시제도의 도입이 의무화, 제도화되고 있는 추세임. ▣ 국제회계표준재단( I FRS Foundation: I 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Foundation)도 2021년 10월 국제지속가능성 표준위원회 ( I SSB: I nternational Sustainability Standards Board)를 설치하여 기후 관련 재무정보 공시 지표의 기준 초안을 발표하였으며, 금년 내에 관련 기준안이 나올 예정임. ▣ 우리나라의 경우, 일부 대기업과 금융지주회사를 중심으로 T CFD기반의 공시가 이뤄지고 있으나 TCFD가 업계 전체로 확대되는 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됨. ▣ 정책당국은 TCFD 기반 공시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으며, 기업들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인적자원 양성과 업종별 TCFD 공시 가이드라인 등을 제정하여 제공할 필요가 있음. ㆍ 이를 통해 기업과 금융기관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하면서도 혁신경제를 이룰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개선시켜나갈 필요가 있음. 라. 효율적 기후리스크 관리를 통한 금융감독 선진화 ▣ 기후변화는 물리적 리스크와 탄소중립 이행 관련 리스크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실물경제와 금융시스템에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금융감독당국의 역할이 중요함. ▣ 이에 따라 선진국 금융감독 기관들은 금융회사의 건전성 관리를 위한 방안으로 기후리스크 관리를 금융감독정책에 반영하기 시작함. ▣ 우리나라도 금융위원회와 환경부가 녹색금융추진단을 통해 기후리스크 관리감독체계 도입을 준비하고 있으며, 금융감독원은 2021년 5월 기후리스크포럼을 발족하고 12월에는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를 발간 하였음. ▣ 국내 금융업계의 경우, 일부 금융지주회사들이 선진적 기후리스크 관리에 대응하고 있을 뿐, 대부분의 은행, 보험, 증권, 자산운용사 등은 실질적으로 기후리스크 관리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임. ▣ 이와 같은 현실을 감안하여 금융감독 당국은 국내 금융회사들과 기업들이 국제적 수준의 선진적 기후리스크관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이들에게 명확한 이행 로드맵과 실행 가이드를 제공하고, 내부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인적, 기술적 기반을 제공할 필요가 있음. 3. 금융회사의 역할과 과제 ▣ 기후변화와 관련한 중앙은행과 금융감독 당국의 변화 속도와 방향에 발맞춰 금융회사들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녹색금융 활성화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음. 가. 탄소중립 기술과 함께 하는 금융의 글로벌화 ▣ 우리나라의 금융산업은 제조업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글로벌화에 뒤처져 있으므로 산업계의 탄소중립 기술과 더불어 금융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할 필요가 있음. ▣ 우리 기업들은 세계적인 일류 기술을 적극적으로 소싱, 투자하면서 기후변화 등의 테마를 중심으로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해야 하며, 국내 금융회사들도 산업계와 긴밀히 협력하여 탄소중립과 녹색분야의 글로벌 비즈니스에 동참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세계적 금융회사로 성장해나갈 필요가 있음. 나. 녹색분류체계 기반 녹색금융 상품·서비스 확대 ▣ 전 세계적으로 녹색분류체계(Green taxonomy)는 녹색금융, 녹색금융 상품·서비스, 금융기관 공시의 기준이 되고 있으므로 이를 기반으로 하는 녹색금융의 활성화가 필요함. ▣ 현재 금융회사들은 녹색분류체계와 관련한 전문성이 부족한 실정이므로 인력양성과 함께 금융회사들에 활용할 수 있는 녹색분류체계 제3자 인증 제도나 환경마크 인증 제도의 도입도 검토해볼 수 있음. ㆍ 기존에 녹색인증을 수행하고 있는 국가기관들을 인증기관으로 지정하거나, 환경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기관들을 민간 인증기관으로 지정하여 제3자 인증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음. ㆍ 유럽의 사례와 같이 녹색분류체계를 기반으로 하는 녹색금융 상품·서비스에 대해 환경마크 인증제도 도입도 검토해볼 수 있음. ▣ 이와 함께 녹색분류체계에 따른 녹색금융 상품·서비스에 대한 공시제도 도입을 통해 개별 금융회사의 녹색분야 익스포저에 대한 정보를 시장에 제공하는 것도 필요함. 다. T CFD 기반의 선진적 기후리스크 관리체계 도입 ▣ TCFD는 금융회사들이 선진적 기후리스크 관리체계를 적용할 수 있도록 국제적으로 도입된 제도이므로, 국내 금융회사들도 이의 이행을 위한 사전적 준비 작업을 조속히 시행할 필요가 있음. ▣ 우리나라의 기후리스크 관리 선진화를 위해서는 TCFD 이행 체계와 거버넌스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조치가 필요함. ㆍ 현재 TCFD는 일부 소수의 금융지주사를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실정이나, 향후 기후리스크 관리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은행, 보험, 증권, 자산운용 등 모든 금융회사에 대해 확대시켜 나갈 필요가 있음. ㆍ 이미 도입·시행중인 금융회사의 경우에도, ESG위원회 내에 기후 변화 전문가가 거의 없고, 임직원 중에서도 기후변화 전문성을 갖춘 인재가 부족한 만큼 이를 보완할 수 있는 거버넌스 혁신이 필요함. ㆍ 이와 함께 분기별 이사회 개최를 통해 실질적으로 인수, 투자 등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기후리스크와 녹색금융이 실질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개선시켜 나갈 필요가 있음. 4. 결론 ▣ 기후변화와 지속가능성의 이슈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경제 이슈 중 하나로 대두됨에 따라 FSB의 권고안 발표 및 G7, G20의지지 결의로 기후관련 재무정보 공시가 의무화되고 있으며, FSB, IMF, BIS 등 국제기구가 기후리스크를 건전성 감독에 통합시키고 있음. ▣ 한편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목표의 수립 및 이의 실현을 위한 법제도의 정비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와 생산 방식에서도 일대 변혁이 일어나고 있으며 저탄소산업 및 녹색 일자리 창출도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 이와 같은 국제적 추세와 전망을 감안할 때 탄소중립 및 이의 실현을 위한 녹색금융은 우리 경제로서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피해갈 수 없는 의무적 상황임을 인식하고, 이에 전향적, 적극적 자세로 대응하여 경제활성화 및 혁신화의 계기로 삼을 필요가 있음. ▣ 궁극적으로 우리 정부와 기업, 금융산업이 협력하여 녹색금융을 확대, 활성화함으로써 ① 기후변화 관련 신산업 육성, ② 녹색 일자리 창출, ③ 금융산업의 글로벌화에 기여하도록 할 필요가 있음.

7최근 산업별 재무안정성의 변화와 정책적 시사점

저자 : 서은숙 , 황상현 , 이상호

발행기관 : 한국금융연구원 간행물 : KIF working paper 2022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18 (1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Ⅰ. 서론 ▣ 본 연구는 기업의 재무데이터 등을 활용하여 산업별 자금조달 여건 및 재무안정성을 점검하고 산업(기업)의 부실화가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함. ㆍ기존의 연구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단기 재무건전성을 살펴 봄에 따라 단기적인 재무지표의 변동이 구조적인 문제인지, 단기적인 충격에 따른 변동인지를 구별하기 쉽지 않고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에도 한계가 있음. ㆍ따라서 시계열을 2008∼2020년으로 확장하고, 최근 산업별 재무안정성을 분석하고, 산업별 충격이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하고자 함. * 또한, 현금 및 현금성 자산, 단기에 매도 가능한 금융자산을 함께 고려하여 기업의 현금소진위험을 분석하여 재무안정성을 추정함. Ⅱ. 최근 기업의 자금 현황 ▣ 코로나19의 발생으로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이로 인해 기업들의 자금조달 여건이 크게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지는 않음. ㆍ 이는 그 간의 저금리 정책과 정부의 적극적인 기업 지원에 기인한 것으로 보임. ▣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확산을 차단하고 피해극복을 위해 정부는 2020년 2월 이후 비상경제체제를 가동하는 등 경제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적 대응을 해왔음. ㆍ 특히,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 대기업으로 구분하여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하는 등 위기대응 프로그램을 구축하여 운영한 것은 기업 부문 매출 감소, 유동성 부족 및 재무구조 악화로 실물부문의 위기가 악화되고, 이는 다시 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기업 부실화 및 도산발생 위험을 높여 기업의 대출부실화로 금융시스템의 건전성을 저하시킬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한 체계적인 노력으로 평가받을 수 있음. Ⅲ. 산업별 재무현황 ▣ 본 연구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08~2020년 기간 우리나라의 비금융 외감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기업별 재무제표 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함. ㆍ 28,851개 외감기업을 한국표준산업분류(Korean Standard Industrial Classification, KSIC) 대분류 18개 산업으로, 11,774개 외감기업을 중분류 24개 제조업으로 각각 구분하여 산업별 재무현황을 파악함. ▣ 코로나19 직전 연도인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감소한 대분류 산업은 B광업; C제조업; D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사업; E하수·폐기물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원업; F건설업; G도매 및 소매업; H운수업; I숙박 및 음식점업; P교육서비스업; Q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R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임. ㆍ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감소한 중분류 제조업은 11음료; 14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15가죽, 가방 및 신발;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제품; 20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의약품 제외; 22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 241차금속; 25금속가공제품; 기계 및 가구제외; 30자동차및트레일러; 31기타운송장비; 33기타제품제조업 등임. ▣ 2019년 대비 2020년 영업이익이 감소한 대분류 산업은 A농업, 임업 및 어업; B광업; G도매 및 소매업; I숙박 및 음식점업; N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P교육 서비스업; R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S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등임. ㆍ2019년 대비 2020년 영업이익이 감소한 중분류 제조업은 11음료; 14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15가죽, 가방 및 신발;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 제품; 20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의약품 제외; 23비금속 광물제품; 241차금속; 25금속가공 제품; 기계 및 가구 제외; 28전기장비; 29기타기계 및 장비; 30자동차 및 트레일러; 33기타 제품제조업 등임 ▣ 2019년 대비 2020년 부채비율이 증가한 대분류 산업은 A농업, 임업 및 어업; C제조업; G도매 및 소매업; I숙박 및 음식점업; M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P교육 서비스업; Q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R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S협회및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등 임. ㆍ2019년 대비 2020년 부채비율이 증가한 중분류 제조업은 12담배; 14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제품; 21의료용물질 및 의약품; 22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 23비금속광물제품; 241차금속; 26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30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 등임. ㆍ 제조업의 경우 2020년 부채비율은 31기타운송장비제조업(122.57%);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제품제조업(100.09%); 나머지 22개 제조업(100% 이하) 모두에서 200% 초과하지 않으며 재무건전성이 다른 산업에 비해 양호하다고 평가됨. ▣ 2019년 대비 2020년 현금보유비중이 감소한 대분류 산업은 B광업; N사업 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R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임. ㆍ2019년 대비 2020년 현금보유비중이 감소한 중분류 제조업은 12담배; 18인쇄및기록매체복제; 32가구제조업 등임. ㆍ 2020년 현금보유비중은 16목재 및 나무제품; 가구제외(8.37%);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정제품(6.05%) 제조업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제조업에서 10% 이상으로 양호한 수준임. ▣ 전산업에서 기업경기실사지수 업황실적은 2019년 7월 대비 2020년 동월 11p 하락한 후, 2021년 동월 14p 상승하여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상회했지만, 운수창고업; 숙박업; 사업시설·사업지원·임대업; 예술·스포츠·여가 산업에서 업황실적은 여전히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음. ㆍ제조업에서 업황실적은 2019년 7월 대비 2020년 동월 14p 하락한 후, 2021년 동월 24p 상승하여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넘었지만, 음료; 의복모피; 가죽·가방·신발; 기타제품, 담배 제조업에서 업황실적은 여전히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음. ▣ 산업 대부분에서 2021년 7월 업황실적이 2020년 동월에 비해 상승하기는 하였으나, 2021년 8월 업황실적과 9월 업황전망은 7월 업황실적과 크게 다르지 않거나 낮아져 향후 2021년도 하반기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임. ㆍ 또한 코로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향후 업황실적은 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졌음. Ⅳ. 산업별 재무안정성 분석 ▣ 프로빗 모형(probit model)을 이용하여 외감기업의 현금소진위험과 결정요인에 대한 회귀분석을 수행하고, 그 추정결과를 활용하여 외감 기업의 현금소진위험 확률을 추정함. ㆍ이후 기업수준에서 추정된 현금소진위험 확률을 산업수준에서 평균하여 산업별 재무안정성을 분석함. ▣ 코로나19 충격의 여파가 산업별 재무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의 지속성을 살펴보기 위해 2021년 시나리오별 매출충격을 감안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해 2021년 산업별 현금소진위험 정도를 예측하며 재무안정성을 분석함. ㆍ 또한 코로나19 충격의 여파에 따른 현금소진위험을 낮추기 위한 대응 자금지원(정책금융 및 은행대출)의 효과성을 분석함. ▣ 코로나19 충격과 산업별 재무안정성에 대한 대분류 18개 산업 대상 분석 결과, 코로나19 직전 연도인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감소했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08~2019년 기간 대비 2020년 현금소진위험 확률이 증가한 산업은 3개 산업으로 나타남. ㆍ 이 3개 산업들은 F건설업; H운수업; I숙박및음식점업 등임. * 2020년 매출액감소율은 I숙박및음식점업에서 22.14%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R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에서 17.89%, Q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 업에서 17.05%로 큼. * E하수·폐기물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원업; F건설업; G도매및소매업 등은 2020년 매출액이 감소하기는 하지만 감소율이 5% 미만임. * F건설업; I숙박및음식점업; N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 등은 산업별 평균 현금소진위험 확률이 1.5%p 이상 크게 증가했음. ㆍ이 같은 산업들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여 채무상환 및 영업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위험 산업으로 정부의 유동성 지원이 필요할 것임. ㆍ 그리고 F건설업; H운수업; I숙박및음식점업 등은 정부의 유동성 지원 시 현금소진위험 확률 저감 효과가 대분류 산업 평균 1.52%p에 비해 크게 나타나, 유동성 지원 효과가 상대적으로 높음. ▣ 그리고 코로나19 충격과 산업별 재무안정성에 대한 중분류 24개 제조업 대상 분석 결과,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감소했고 2008~2019년 기간 대비 2020년 현금소진위험 확률이 증가한 제조업은 2개 제조업으로 나타남. ㆍ이 2개 제조업은 30자동차및트레일러; 31기타운송장비 제조업 등이 해당함. * 30자동차및트레일러; 31기타운송장비 제조업은 2020년 매출액이 감소하기는 하지만 감소율이 5% 미만임. ㆍ 이 제조업들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여 채무상환 및 영업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위험 제조업으로 정부의 유동성 지원이 요구될 것임. ㆍ또한 30자동차및트레일러 제조업은 정부의 유동성 지원 시 현금소진 위험 확률 저감 효과가 중분류 제조업 평균 1.58%p에 비해 크게 나타나서 유동성 지원 효과가 상대적으로 높을 수 있음. Ⅴ. 재무안정성 취약 기업과 생산성 ▣ 각 산업별로 재무안정성 취약 기업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고정효과 모형(fixed effect model) 추정을 통해 회귀분석하고 산업별 회귀분석의 추정결과를 활용하여 산업별 자원배분을 효율화할 수 있는 정부 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시사점 제시함. ▣ 산업별 재무안정성 취약 기업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대분류 산업 대상 회귀분석의 추정결과, 자원배분 비효율성이 대분류 산업 평균보다 더 낮은 산업은 C제조업; G도매및소매업; H운수업; I숙박 및 음식점업; J출판, 영상,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R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임. ㆍ H운수업에서 자원배분 비효율성이 가장 낮음. ㆍ이 산업들은 정부의 유동성 지원 시 자원제약이 있을 경우 우선적으로 고려될 수 있음. * 또한 D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사업; P교육서비스업; Q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 S협회및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등은 자원배분 비효율성과 관련성이 나타나지 않아 이 산업들에 대해서도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 있음. ▣ 그리고 산업별 재무안정성 취약 기업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중분류 제조업 대상 회귀분석의 추정결과, 자원배분 비효율성이 중분류 제조업 평균보다 더 낮은 제조업은 13섬유제품; 의복제외; 22고무 제품 및 플라스틱 제품; 241차금속; 26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28전기장비; 30자동차및트레일러 등임. ㆍ 30자동차및트레일러제조업에서 자원배분 비효율성이 가장 낮음. ㆍ 정부의 유동성 지원 시 자원제약이 있을 경우 이 제조업들은 우선 지원 대상으로 고려될 수 있음. * 또한 12담배; 14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 제품; 15가죽, 가방 및 신발; 16목재 및 나무제품; 가구 제외; 17펄프,종이 및 종이 제품; 19코크스, 연탄 및 석유 정제품; 32가구; 33기타제품 제조업 등은 자원배분 비효율성과 관련성이 나타나지 않아 이 산업들에 대해서도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 있음. Ⅵ. 결론 및 정책적 시사점 ▣ 산업별 현금소진위험 확률과 재무안정성 취약 기업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분석하여 도출된 주요결과로서 <표 1>과 <표 2>는 각각 대분류 산업과 중분류 제조업 대상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유동성 지원대상 산업을 최종적으로 선정하여 제시하고 있음. ㆍ대분류 18개 산업 중 3개 산업이 최종적인 유동성 지원대상에 해당 ㆍ정책지원 시 자원배분 비효율성을 유동성 지원효과보다 우선적으로 고려할 경우 지원대상 순위: * (우선순위) H운수업; I숙박및음식점업 * (후순위) F건설업 ㆍ 중분류 24개 제조업 중 2개 제조업이 최종적인 유동성 지원대상에 해당 ㆍ정책지원 시 자원배분 비효율성을 유동성 지원효과보다 우선적으로 고려할 경우 지원대상 순위: * (선순위) 30자동차및트레일러 제조업 * (후순위) 31기타운송장비 제조업 <표 1> 최종 유동성 지원대상 산업(대분류) <표 2> 최종 유동성 지원대상 산업(중분류_제조업) ▣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금융의 효율성 및 효과성 분석에도 활용이 가능함. ㆍ 정책금융에 대한 문제점으로 가장 많이 지적하는 것이 중소기업에 대한 ‘나누어주기 식’ 자금지원의 비효율성에 관한 것임. ㆍ이와 같이 규모가 정해진 정책금융으로 자금 투입의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서는 생산성이 높은 기업에 오히려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음. ㆍ뿐만 아니라 자금 지원의 필요성이 시급한 산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정부의 정책금융 및 금융기관 대출 시에 활용할 수 있음.

8금융불안정성, 장기균형선 넘고 있다!

저자 : 이형석 , 신지영 , 노시연 , 이부형

발행기관 : 현대경제연구원 간행물 : 한국경제주평 93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9국제금융규제와 금융소비자 보호

저자 : 허유경 ( You Kyung Huh )

발행기관 : 한국상사법학회 간행물 : 상사법연구 41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41-403 (6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제금융 규제 질서에서 가장 두드러진 변화 중 하나는 금융소비자 보호 분야의 국제화(internationalization)이다.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되어 전 세계로 전이된 글로벌 금융위기는 국제통화기구(IMF), 세계은행(World Bank) 및 업권별 국제기준제정기구(International Standard Setters)를 중심으로 정립된 국제 금융규제 체계의 여러 가지 문제점을 보여주었다. 기존 국제금융 체계 내에서 금융소비자 보호 분야는 국제기준제정기구의 소관 업종(은행·증권·보험)별로 불균일하게 발전해왔으며, 특히 소비자 금융(consumer finance) 및 금융소비자 보호 분야의 국제적 공조는 사실상 전무하였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국제금융 규제 질서에서 금융소비자 보호 분야의 위상이 높아졌다. 유엔총회나 G20, FSB와 같은 최상위 기관에서 금융소비자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고, 세계은행과 OECD는 물론 CGAP, FinCoNet, OECD/INFE 등 금융소비자 보호 인접 분야의 국제기구들도 가이드라인, 상위원칙, 모범규준, 진단보고서, 기술지원 연구보고서 등을 쏟아내고 있으며, 그들 상호간에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각국 감독기관, 국제 소비자단체와 함께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ʻ새로운 국제금융 네트워크ʼ를 형성하고 있다. 주요 국가의 규제 감독 기관들도 새로운 네트워크에 적극 참여하여 다양한 시각에서 금융소비자보호에 관한 새로운 연구주제, 규제방향 및 감독기법을 공유하고 있다. 새로운 네트워크에 참여한 기관들은 금융위기를 계기로 건전성 규제에 초점을 두었던 1세대 국제기준제정기구(BCBS, IAIS, IOSCO)의 ʻ제정 주체 및 규제 목적상의 한계ʼ를 극복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중요한 규제목표로 삼게 되었다. 다만, 국제적인 동조화 및 공조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각국의 금융소비자 보호 규제는 고유의 경제·사회·문화적 특성이 강하기 때문에 국제적으로 통일된 ʻ구체적 기준ʼ을 설정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나아가, 통일적 기준을 마련하더라도 그 실질적인 이행 또는 집행을 담보할 장치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점도 금융소비자 보호 규제의 발전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금융위기로부터 10여년이 지난 현시점에도 금융소비자 분야의 국제공조 필요성과 가능성이 유지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 금융소비자 보호를 금융안정성을 위한 보조적·부수적 규제 목표가 아니라, 금융안정성과 별개의 독립적인 규제 분야로 인식하여야 금융위기가 아닌 시기에도 지속적인 국제공조가 가능할 것이다. 그와 관련하여 최근 디지털 경제의 확산, 금융과 비금융 간의 경계 약화, 금융포용성 및 금융의 지속가능성 등 세계 공통의 관심사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는바, 이들이 금융소비자 보호 분야의 동조화 및 국제공조의 필요성을 뒷받침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 has highlighted the interrelation of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olicies with financial stability and prudential regulation. Since then, various international institutions have promoted the integration of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olicies into national regulatory and supervisory frameworks following the crisis. Global agenda setters such as the G20 and the Financial Stability Board (FSB) have called on international bodies to stipulated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rinciples. Top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UNCTAD, the World Bank and the OECD have found common grounds in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olicy. Finally, organizations with more specific mandates related to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such as the FinCoNet(organization of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authorities), CGAP (focused on financial inclusion for the poor), and OECD/INFE (focused on financial education) also work in this policy area. Collectively, thes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have emerged as the ‘new international network for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Network for FCP) which have succeeded in ‘internationalization of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within the global financial system. These organizations have produced a vast amount of international ‘soft laws’ in the form of guidelines, high level principles, good practices, guidance, technical and diagnostic reports - effectively creating an international financial regulation (IFR) system for consumer protection. The paper finds that IFR for consumer protection has its limitations in the following ways. First, IFR for consumer protection is based primarily on an already unstable framework of legally non-binding ‘soft law’ of IFR. Second, due to the nature of consumer protection being intertwined with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 nations, IFR for consumer protection will either maintain a high level of generalization (lacking meaningful substance) or remain as a low-level information sharing exercise between nations, which renders IFR for consumer protection ‘softer than soft law.’ Third, IFR for consumer protection lacks implementation and enforcement mechanisms that existed (albeit in a weaker form) for pre-crisis soft law created by ISIs. Despite these limitations, however, IFR for consumer protection has succeeded in influencing legislators and policymakers on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olicy in South Korea. The global financial crisis provided the impetus for the formation of the Network for FCP; however, for the Network to survive the diminishing global attention on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policy as the memory of the past crisis fades, policy makers should recognize that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is not an incidental or auxiliary goal to financial stability. It is an independent goal that requires sustained global attention, especially as the digital economy has blurred the boundaries between finance and non-finance and between nations.Consumer law itself has been internationalized; cross border e-commerce requires a system of consumer protection for crossborder retail finance; financial inclusion and sustainable finance are areas where nations, rich and poor alike, are searching for common solutions and require global cooperation. For these reasons, the Network for FCP will find fruitful ground for sustained global attention.

10국내 부동산금융 위험노출(exposure) 현황과 리스크 관리방안

저자 : 신용상

발행기관 : 한국금융연구원 간행물 : 주간금융브리프 31권 1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11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 향후 글로벌 차원의 금융긴축 기조 강화로 인해 부동산시장의 정체 또는 침체국면 진입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국내 부동산금융 관련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모니터링과 사전관리가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됨. □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국내 부동산금융 전체 위험노출(exposure) 규모가 ‘21년말 현재 2,566.4조원으로 ’17년말 1,797.1조원에 비해 42.8% 급증하며 관련 리스크가 확대됨. - 증가속도 및 경제규모 대비 비중도 매년 상승하며 위험규모 증가세가 가속화됨. * (증가율, 전년대비) ‘18년 6.9% ⇒ ’19년 7.6% ⇒ ‘20년 10.4% ⇒ ’21년 12.4% * (명목GDP 대비 비중) ‘17년 97.9% ⇒ ’19년 107.5% ⇒ ‘21년 124.7% * (민간신용 대비 비중) ‘17년 53.8% ⇒ ’19년 54.8% ⇒ ‘21년 56.5% - 국내 부동산금융 위험노출 규모가 급증한 데에는 무엇보다 동기간 중 부동산시장의 호황과 초저금리 장기화로 급증한 시중유동성이 높은 수익률을 쫒아 부동산시장과 관련 금융투자상품시장으로 유입된 것이 주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임. □ 상품형태별로 살펴보면 2021년말 현재 가계여신이 전체의 49.4%인 1,267.2조원 규모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기업여신이 38.6%인 997.1조원, 금융투자상품이 12.0%인 307.5조원인 것으로 조사됨. ― 상품형태별 증가추이를 보면 가계여신이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전년대비 8.6% 증가한 반면, 기업여신과 금융투자상품 증가율이 각각 17.2%, 13.5%를 기록하며 전체 부동산금융 증가세를 주도함. □ 전체 부동산금융 위험노출액 중 2021년말 현재 금융기관 대출 비중이 52.0%(1,341.6조원)으로, 이 중 은행권과 비은행권이 각각 55.9%(750.1조원), 44.1%(591.5조원)의 비중을 차지함. ― 업권별 증가 추이를 보면, 비은행권 비중이 최근 5년중 4.4%p 상승(‘17년말 39.7% ⇒ ’21년말 44.1%, +194조원)하며 비은행권 리스크가 은행권(‘17년말 60.3% ⇒ ’21년말 55.9%, +145.1조 원)에 비해 빠르게 확대됨. ― 이는 부동산 관련 대출규제가 은행권을 중심으로 강화됨에 따라 비은행권의 고위험대출(高LTV 주담대, 상업용부동산 담보대출, 개인사업자대출)이 중점적으로 증가하면서 부동산금융이 속도 (velocity)와 규모(level)뿐만 아니라 질(quality)적인 측면에서도 악화되고 있어 관련 금융기관과 금융시장 전반의 리스크를 확대시키고 있는 것으로 판단됨. □ 일반적으로 부동산금융 부문에서 발생한 리스크는 실물경제로 전이될 가능성이 크며, 역으로 부동 산 실물부문의 충격도 관련 금융부문의 위기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됨. ― 가계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부동산 관련 대출 및 비은행권 위험노출 비중이 높은 국내적 상황을 고려하면 부동산가격 하락에 따른 금융안정성과 거시경제 전반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는 여타 금융자산가격 하락 시의 충격보다 크게 나타날 가능성이 높음. ― 국내외 금융시장의 상호연계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리스크 수준이 높은 비은행권 부동산금융 비중이 확대되면서 업권간 리스크 전이 정도가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됨. □ 따라서 전반적인 대출규제 완화를 통해 시장의 관련 위험노출 규모를 키우기보다는 기존의 경직된 규제체계를 정상화하는 차원의 점진적 접근방식을 통해 위험추구 경향의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부 동산시장과 금융시스템 안정 차원에서 유효한 접근방식으로 판단됨. □ 기준금리 인상 등 국내외 긴축기조가 강화되고 금융여건이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동산 금융 관련 리스크의 선제적 점검과 대응책 마련은 무엇보다 중요한 현안 과제임. ― 부동산금융 관련 상품 형태가 다양하고 부동산시장 경기변동에 따른 위험노출 형태(가계여신ㆍ기업여신ㆍ금융투자상품ㆍ최종 리스크부담 주체)별ㆍ금융업권(은행 및 비은행)별 리스크 정도도 상이할 것으로 보여 이에 따른 세부적이고 차별화된 대응전략이 모색되어야 할 것임.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