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한국인에게 민주주의는 무엇인가? : 한국 유권자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

저자 : 박영득 ( Youngdeuk Park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8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 민주주의가 제도적으로 공고화되었다고 평가하는데는 폭넓은 합의가 존재한다. 그러나 한국 민주주의의 정치문화적 기반이 민주주의의 제도적 공고화 만큼이나 견고한지는 불명확하며, 한국인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에 대해서도 알려진 것이 많지 않다. 이에 본 연구는 한국인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가 어떤 차원으로 구성되어있는지, 민주주의에 대한 여러 이해가 존재한다면 그것이 왜 다른지를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세계가치관조사에서 수행한 한국인 대상 설문조사 데이터를 활용하여 분석한 결과, 한국 유권자들은 민주주의 구성개념으로 절차적 민주주의, 실질적 민주주의, 권위주의적 요소 순서대로 민주주의에서 중요한 가치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또한 본 연구는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는 권위주의적 요소에, 실직우려는 실질적 민주주의에 유의미한 영향력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The institutional consolidation of Korean democracy is widely agreed upon. However, the Korean voters’ understanding of democracy are known little, as is cultural foundations of Korean democracy. Thus,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s' conception of democracy.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World Values Survey data, Korean voters ranked procedural democracy as the most important value in democracy, followed by substantial democracy and authoritarian features. Additionally, this study confirmed that concerns about national security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authoritarian conception of democracy, while concerns about unemployment have a sizable impact on the conception of substantial democracy.

KCI등재

2이라크 티슈린 운동의 함의와 광장 민주주의 실현 가능성 연구

저자 : 남옥정 ( Nam Ok-jeong )

발행기관 : 한국중동학회 간행물 : 한국중동학회논총 4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political legitimacy of Iraq, which collapsed in 2003, faced a challenge from the Tishreen movement in 2021. The protesters used the 2021 Iraqi parliamentary election as a test bed of democratic politics, but did not induce widespread citizen participation due to low turnout and did not fundamentally changed the existing political landscape. Nevertheless, it produced positive results in that the civic support group entered the political realm anew. The positive political experience achieved certain results in the realization of democracy in that it recognized that public opinion is an important political measure in Iraq's political ecosystem. As the demand for governance has the ultimate goal of realizing the demands of direct democracy expressed at the square through representative democracy, if corrupt and dysfunctional governance does not show fundamental changes and the legitimacy crisis deepens, the potential for another Tishreen uprising remains.

KCI등재

3포퓰리즘의 이중성과 민주주의의 민주화

저자 : 한상원 ( Sangwon Han )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간행물 : 시대와 철학 33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0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포퓰리즘이 민주주의와 맺는 관계를 포퓰리즘의 이중성이라는 관점에서 도출하고자 한다. 즉 포퓰리즘은 민주주의의 위기라는 현실 속에서 상실된 인민주권의 목소리를 표현한다는 점에서 정당한 민주주의적 에너지를 갖는다. 반면 포퓰리즘은 또한 반지성주의와 권위주의에 함몰될 위험 역시 내포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도출할 수 있는 결론은 포퓰리즘의 민주주의적 에너지가 권위주의로 빠질 위험을 경계하면서도, 그 에너지를 통해 현재의 민주주의의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민주주의의 급진화’를 위한 흐름들을 만들어가려는 노력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를 논의하기 위해 이 글은 포퓰리즘과 민주주의의 관계를 사고하는 다양한 논의들을 참고하며, 오늘날 포퓰리즘의 에너지들이 어떻게 민주주의 자체의 민주화를 위한 방향으로 승화될 수 있는가를 검토한다.


In this article, I attempt to derive the relationship between populism and democracy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duality of populism. In other words, populism has its legitimate democratic energy in that the voice of the people's sovereignty which has been lost in the crisis of democracy is expressed. Populism, on the other hand, also carries the risk of being submerged in anti-intellectualism and authoritarianism. Then, the conclusion we can draw is to create sustainedly a flow of ‘radicalization of democracy’ that can actively respond to the current crisis of democracy through that energy while wary of the risk of populism's democratic energy falling into authoritarianism. To discuss this, this article refers to various discussions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populism and democracy, and examines how the energies of populism today can be sublimated toward the democratization of democracy itself.

KCI등재

4인도네시아 2021: 민주주의 틀에 담긴 권위주의 유산

저자 : 이지혁 ( Lee Jihyouk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200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많은 이들의 기대와 달리,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동안 조꼬위 대통령은 전면에 나서서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보다는 군 장성 출신의 정치인을 의지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보다는 백신을 통한 집단면역을 강조하고, 익숙하고 과거의 경험치가 있는 권위주의 유산을 동원했다. 아울러 그는 민주적 절차보다는 현재의 경제적 발전이 추후 민주주의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믿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그에 대한 비판과 실망에도 불구하고 조꼬위 대통령은 팬데믹의 비상시국에도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본 연구는 2021년 동안 일어난 정치 및 경제 분야의 주요 사건과 현황을 중심으로 인도네시아 사회의 변화와 역동성에 주목한다. 아시아금융위기 이후 급격하게 진행됐던 정치개혁이 장기화되고 있는 팬데믹을 대응하는 과정에서 어떤 변화를 꾀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아울러 경제 발전과 인프라 건설에 국정 운영의 초점을 두었던 조꼬위 2기 정권의 경제 정책과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사이에서의 갈등과 균형에 대해 고찰한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기대와 달리 그의 임기 동안 나타난 민주주의의 퇴보, 권위주의 유산을 활용하는 행보, 방역 실패 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강한 국민으로부터, 조꼬위 대통령이 어떻게 높은 지지를 받는지에 대한 의문에 답을 구한다


Contrary to many's expectations, during the spread of COVID-19, President Joko Widodo relied on politicians with military backgrounds instead of presiding over meetings and taking the initiative to flatten COVID-19 curve, emphasizing herd immunity through vaccination rather than implementing strong quarantine, and mobilized a familiar and past-experienced authoritarian legacy. In addition, rather than pursuing democratic procedures, he seems to believe that current economic development would be the basis for democracy in the future. Interestingly, however, despite criticism and disappointment about him, President Joko Widodo maintains high support from the citizens aspiring democracy even in the pandemic emergency. The study focuses on changes in political reform, which have progressed rapidly since the Asian financial crisis, while Indonesia’s responding to the pandemic. It also examines the conflict and balance between mitigating the economic downturn caused by the pandemic and strong quarantine to curb the spread of coronavirus. Based on the finding, this study ultimately seeks to answer a question on how President Joko Widodo has been highly supported by the citizens who still have a strong desire for democracy despite democratic regression, reliance on authoritarian heritage, and quarantine failures that emerged during his term.

KCI등재

5‘타이식 민주주의’의 혼합체제(hybrid regime)적 특성에 대한 분석

저자 : 서경교 ( Seo Kyoungkyo )

발행기관 : 한국태국학회 간행물 : 한국태국학회논총 28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9-10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ai-Style Democracy’ is a democracy with Thai characteristics which is differentiated with liberal democracy. Those chronological characteristics of hybrid regimes of the Thai-Style Democracy since its beginning are as follows: first, during the 1957-1973 period, Thai-Style Democracy launched from the alliance between the military and the king. It was a nominal democracy. In reality, it was a hybrid regime with strong authoritarian characteristics. The following 1973-2001 period witnessed Thai-Style Democracy led by the network monarchy of Thailand. Both civilian and military governments with hybrid regime characteristics switched each other by the approval of the King Bhumibol. The third period of 2001-2006 experienced more complicated hybrid regimes including coexistence of authoritarian leadership elected by the democratic procedures as well as the long-standing Thai-Style Democracy. Lastly, the controversy on Thai-Style Democracy restarted in 2006 with the military intervention in politics again until now. The power of the military is still strong within the government even after the 2019 election. In this regard, the future of Thai-Style Democracy with hybrid regime characteristics continuously remain uncertain.

KCI등재

6인정의 정치에서 적대의 정치로 : 민주화 이후 헝가리의 포퓰리즘 득세와 민주주의 후퇴

저자 : 박정원 ( Jungwon Park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6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5-3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의 목적은 악셀 호네트의 인정투쟁이론과 칼 슈미트의 정치개념으로부터 발전시킨 ‘적대와 인정의 정치’ 틀로 공산체제 이후 헝가리 정치변화를 고찰하는 데 있다. 헝가리에서는 1990-2010년의 체제전환 기간에 온건다당제와 양당제를 가진 비교적 공고한 민주주의가 자리잡고 인정의 정치가 유지되었다. 정치세력 사이에 경쟁과 갈등은 존재했지만, 상대방을 정치무대에서 제거하고자 하는 적대의 정치를 발견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2010년 이래 헝가리의 정치는 엄청나게 변모하였다. 2010년에 복귀한 오르반정부는 포퓰리즘을 대변하였고 3연임에 성공하였다. 오르반정부의 포퓰리즘은 비자유적 민주주의로 정당화되어왔다. 그의 정부는 민주세력이나 반대세력을 억압하였고 언론자유를 침해해왔다. 또한 민족주의적 감정을 동원하거나 조장하였고, 반EU정책이나 반난민정책을 전개하였다. 오르반정부의 포퓰리즘으로 인해 헝가리에서는 인정의 정치가 적대의 정치로 변모한 것이다. 2010년 이후 헝가리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악화되었으며, 헝가리정치는 민주주의와 권위주의 사이에서 표류하고 있다. 지오반니 사르토리의 정당체제이론을 헝가리에 적용하면, 헝가리는 일당우위치제와 패권정당체제의 경계선에 위치한 것으로 보인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analyze political changes in post-Communist Hungary, using the notion of the “politics of recognition and antagonism” developed, respectively, from Axel Honneth’s theory of “recognition struggle” and Carl Schmitt’s concept of “the political.” In Hungary during the system transformation period of 1990-2010, a relatively consolidated democracy was maintained and a politics of recognition was sustained. Since 2010, however, Hungary’s politics has widely been considered to have changed enormously. Hungary’s populism under Orbán has been justified as illiberal democracy. His regime has suppressed democratic and opposite forces, severely infringing on the freedom of the press and speech. The regime has also mobilized nationalistic sentiments in Hungary and has strongly shown anti-EU and anti-refugee policies. Because of Orbán’s populism, a politics of recognition has been transformed into a politics of antagonism in Hungary. When we apply Giovanni Sartori’s theory of party systems to Hungary, it seems that the country is situated on the border between a predominant party system and a hegemonic party system.

KCI등재

7잉여인간: 민주주의 교육의 반복되는 도전

저자 : Ben Garrido

발행기관 : 한국교육철학학회 간행물 : 교육철학연구 4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7-8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한나 아렌트의 관점과 『나치 프라이머』에 기초해 전체주의 교육의 특징을 분석하고 교육적 시사점을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선 『전체주의의 기원』에서 한나 아렌트가 분석한 ‘잉여인간’의 실존적 위기에 따라 전체주의가 발흥되는 현상에 주목한다. 아렌트는 전체주의는 잉여인간들이 자신의 고통을 경감하려는 태도에서 출발한다고 주장한다. 잉여인간은 행위를 통해 자신의 삶을 정의하거나 의미를 부여할 수 없기 때문에 전체주의가 강조하는 인종, 계급 등에 의지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 논문은 21세기 초에 다시 출현하고 있는 잉여인간 현상에 대한 해결책으로서 전체주의적 방식의 해결책이 대두되는 경향에 주목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사회적 역할의 부재에서 비롯되는 잉여인간의 상태를 분석하고, 전체주의적인 과학적 사고, 연민, 결정론이 시민교육에 위협이 될 수 있음을 제안한다.


This paper seeks to analyze totalitarian pedagogy in the context of modern education. In pursuance of this goal, the beneficiaries of totalitarianism must be investigated and understood. Beginning in Hannah Arendt’s 1951 book The Origins of Totalitarianism it is suggested that the rise of totalitarianism owed much to the plight of “superfluous men” - people whose acts of will cease to matter. Arendt sees totalitarianism as an effort to reduce the pain of these superfluous men by assuring them that they are good because of race, class, etc. and, correspondingly, that acts of will do not matter. Since the superfluous man is defined by the inconsequential nature of his actions, this is comforting to him, or rarely, her. This paper finds that similarly superfluous men are reemerging in the early 21st century and, correspondingly, that totalitarian-style solutions to their suffering are also reemerging. In particular, this study seeks to understand the following factors: 1.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leading to superfluity? 2. What are the effects of totalitarian “compassion” on traditional, democratic or citizenship education strategies? 3. How does totalitarian education interact with 21st century education? It is found that superfluity tends to come about from a lack of available social roles, particularly for males, that totalitarian succor makes traditional civic education strategies impossible and that 21st century education, while still mostly conducted on democratic, citizenship or civic education principles, is beginning to show features similar to totalitarian science, totalitarian compassion and totalitarian fatalism. Pedagogical conclusions are drawn from a comparison of Nazi textbook Nazi Primer and representative texts from the democratic education canon, the Confucian citizenship education canon and the classical Greek pedagogical canon.

KCI등재

8희생자의 정의를 추구하는 사회운동 -1865년부터 현재까지 아프리카계 미국인 주도 노예제와 짐크로 보상 운동-

저자 : 권은혜 ( Kwon Eun-hye )

발행기관 : 한국서양사학회 간행물 : 서양사론 15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17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재건기부터 현재까지 노예제 보상을 위해 싸웠던 아프리카계 미국인 운동가들과 조직들, 그리고 이들의 주장을 소개한다. 1990년대 이후에야 노예제 보상이 아프리카계 미국인 민권운동의 주요 의제로 등장한다. 사실 1865년부터 가난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은 지속적으로 내전 중 연방정부가 약속했던 “40에이커”의 보상을 이행하라고 요구하며 스스로 운동을 조직했다. 이 글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주도 노예제 보상운동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별해 각 시기의 특징과 대표적 인물을 소개한다. 재건기에서 대공황 시기를 대표하는 노예제 보상 운동은 1890년대에서 1910년대 사이 칼리 하우스 주도의 전 노예 연금운동이다. 전 노예 연금운동은 노예노동과 내전 중 노예들에게 지불되지 않은 임금을 연금으로 보상하는 입법을 지지했다. 민권운동 시기에는 오드리 무어, “흑인 선언”의 저자 제임스 포먼, 그리고 새로운 흑인 민족주의 및 분리주의 단체 블랙팬서당과 신아프리카공화국같은 단체들이 1948년 유엔의 제노사이드 반대 선언 및 1952년 독일의 홀로코스트 보상의 사례에 착안해 노예제를 흑인 제노사이드로 정의하며 미국 정부를 향해 노예의 후손에게 지연된 노예제 보상을 이행하고 흑인 빈곤과 불평등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20세기의 대부분 노예제 보상운동은 가난한 흑인 대중을 대상으로 한 흑인 민족주의 집단의 급진적 요구로 인식되었다. 일본계 미국인 강제 수용 보상이 실현된 1980년대 말 이후부터 중간계급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주류 민권운동단체, 학계가 노예제 보상을 지지하기 시작하면서 21세기 미국은 노예제 보상의 필요성과 방법을 두고 논쟁 중이다. 노예제 보상 운동은 미국 사회의 진정한 평등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추구하는 운동이자 희생자의 정의를 위한 사회운동이다.


This essay examines the African American leaders and organizations that fought for the reparations for slavery since 1865. It was not until in the 1990s that reparations have become one of the major issues for the civil rights for African Americans. In fact, poor African Americans have continued to organize and participate in the reparations movement since 1865, asking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o keep its promise of distributing “40 a cres” to ex-slaves. This essay divides the history of the reparations movement into three periods. Between Reconstruction and the Great Depression, the most notable case for reparations was the ex-slave pension movement led by Callie House. House organized the campaign for the legislation for the ex-slave pension, which would compensate for the unpaid labor of ex-slaves under slavery and during the Civil War. In the Civil Rights Movement era, Audley Moore, James Foreman―the author of “the Black Manifesto,”― and new black nationalist and separatist organizations such as the Black Panther Party and the Republic of New Afrika led the reparations movement. Inspired by the 1948 UN Genocide Convention and postwar German reparations to the survivers of Holocaust, these leaders of the reparations movement called slavery black genocide. They asked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o pay the descendants of slaves for the unpaid labor of American slaves and to address the issue of black poverty and racial inequality. For the most part of the 20th century, the reparations movement remained within the circle of black radicals who organized poor African Americans. In the late 1980s, the success of the Japanese American redress campaign for the World War 2 Internment of Japanese Americans helped the reparations movement spread among middle-class African Americans, major civil rights organizations, and scholars. During the first two decades of the 21st century, Americans have debated over reparations. The goal of the reparations movement led by African Americans has been the pursuit of racial equality and the vision of the United States as a democratic nation. The reparations movement has always been a social movement for the justice for victims. (Hansung University / eunhyekwon@hotmail.com)

KCI등재

92022 교육과정에서의 인성교육 방향

저자 : 김국현 ( Kim Kuk Hye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의 인성교육 방향을 민주적 인성, 생태적 인성, 초연결 인성을 중심으로 논의하였다. 앞으로 학교 인성교육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교육과정 설계는 학생들의 가치, 인성 발달에 대한 증거에 기초해야 한다. 인성교육의 효과적 실행을 위해서는 학생들이 공감적으로 만날 공간 조성, HR 등 정기적 인성교육 시간 확보, 도덕과와 다른 교과들에서 이루어지는 인성교육이 상보성을 보장하는 학교 교육과정 편성과 운영, 교원양성대학과 교사자격연수 과정의 인성교육 프로그램 강화, 학생들의 인성 조사 결과를 행복이나 학습으로 연결하는 교사 연수 마련, 생태 전환을 위한 학교 자연환경, 공간, 시설 정비, 학생 요구에 적합한 인성교육 학습자료 개발, 증강현실이나 메타버스 등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인성교육 플랫폼 지원 활성화, 그리고 마을공동체와 연계해 학생들의 도덕적 정체성을 기반으로 한 현장학습과 봉사학습 지원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


This paper discusses the direction of personality education in the 2022 revised curriculum, focusing on democratic personality, ecological personality, and hyperconnected personality. In order for school character education to be effective in the future, curriculum design should be based on the evidence of students' values and character development. For the effective implementation of character education, create a space for students to meet sympathetically, secure time for regular character education such as HR, organize and operate a school curriculum that guarantees complementarity between the moral education and other subjects, and collaborate with the Teacher Training College Strengthening the character education program of the teacher qualification training course, preparing teacher training that connects students’ personality survey results to happiness or learning, maintaining the school’s natural environment, space, and facilities for ecological transformation, developing and enhancing character education learning materials suitable for student needs It is necessary to activate support for personality education platforms bas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such as reality and metaverse, and to activate support for field trips and service learning based on students’ moral identity in connection with village communities.

KCI등재

10프랑스 제3공화국의 식민주의 이념 - 1885년 7월 하원에서의 논쟁을 중심으로

저자 : 우무상 ( Woo Moo-sa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21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885년 7월 25일, 마다가스카르 원정에 사용할 예산안이 하원에 제출되었다. 이 예산안을 두고 이날 시작된 논쟁은 27일, 28일, 30일로 이어졌다. 28일, Heri Brisson 내각의 식민 정책을 옹호하기 위해 하원 연단에 선 Jules Ferry는 식민 정책을 시행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장시간에 걸쳐 밝혔다. 30일, 그의 정적 Georges Clemenceau가 연단에 서서 이틀 전에 Ferry가 행한 발언을 맹렬히 공격했다. 여러 의석에서 의원들이 이 두 사람의 논쟁에 가세했다. 이 논쟁이 우리의 주요 분석 대상이다. 28일, Ferry는 먼저 경제적 이득의 측면에서 식민지를 건설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에 따르면, «식민지를 건설하는 것은 판로를 만드는 것»이었다. 식민지를 확보해서 그곳에서 «정치적 우위»를 가지게 되면, «경제적 우위»도 자연스럽게 가질 수 있게 된다. 유럽 국가들과의 경쟁, 보호무역주의 등으로 위기를 맞은 프랑스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최고의 방안은 새로운 식민지를 확보함으로써 프랑스산 제품의 «판로»를 여는 것이다. Ferry의 이런 주장에 대해 Clemenceau는 «판로는 포격으로 열리지 않으며», 식민지는 프랑스에 실익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재정을 국내에 투자해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상품의 생산비와 운송비를 낮추어서 상품의 가격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판로를 확대하는 편이 옳다고 주장했다. Ferry는 국익의 측면에서도 식민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영국과의 식민지 쟁탈전에서 패배하고 보불전쟁에서도 패배함으로써 위상이 추락한 프랑스를 다시 위대한 국가로 만들기 위해서나 해군의 전략 면에서도 식민지는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식민지를 확장하려는 유럽 열강의 경쟁에 가세하지 않으면 프랑스는 «1등에서 3등이나 4등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Clemenceau는 Ferry가 권고하는 것은 «전쟁을 통한 영향력 확대»라고 비난하면서, «평화적인 영향력 확대»야 말로 국가를 위대하게 만드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프랑스를 재건할 수 있는 참된 방법은 «사치스러운 지출»일 뿐 식민지 원정을 포기하고 군대를 재조직하고 내치(內治) 정책에 주력하는 것이었다. Frédéric Passy 의원도 내실을 다져나가면 프랑스의 영향력은 자연스럽게 확대될 수 있다고 보았다. 프랑스인들은 해외로 진출해서 그곳의 열등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소위 «문명화 사명 mission civilisatrice »을 완수해야 한다고 Ferry는 주장했다. 그는 «우등 민족들은 권리가 있습니다. 우등 민족들은 의무, 즉 열등 민족들을 문명화시켜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Jules Maigne, Camille Pelletan 같은 신념에 찬 공화주의자들은 «문명화 사명»이라는 것이 공화주의적 보편성의 원리, 즉 인권은 모든 이들에게 적용된다는 원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으며, Clemenceau는 «문명화»라는 것의 본질은 폭력이라고 규정했다. 그에 따르면, 유럽 국가들이 소위 «야만인들»을 정복한 역사 속에서는 «폭력, 마구 자행된 갖가지 범죄, 압제, 넘쳐흐른 피, 정복자에게 억압을 받고 괴롭힘을 당한 약자»를 볼 수 있는데, 그것이 바로 Ferry가 «문명화라고 일컫는 것의 역사»였다. Ferry가 제시한 «대단한 식민주의 독트린»은 Clemenceau가 말했듯이, 프랑스 정부가 마다가스카르나 통킹에서 이미 행한 정복 작전에 대한 «사후적 정당화»였으며, «만들어낸» 주장이었다. 그리고 «문명화 사명»이라는 것은 «경제적 이득»과 «국익»을 정당화하기 위한 명분에 불과했다. 이 논쟁을 거쳐서 식민화 사업은 프랑스 제3공화국 정부의 정책으로 확고히 정립되었으며, 그 정부는 식민지를 확보하기 위한 먼 곳으로의 원정을 더욱 힘차게 수행할 수 있게 되었다. 1885년 7월 30일의 표결에서 예산안이 통과됨으로써 승리한 것은 Ferry, 그리고 그의 주장을 지지한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이후로 전개된 식민주의 역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Clemenceau를 비롯하여 식민 정책에 반대한 사람들이 최종적인 승자였다는 것이다.


Le 28 juillet 1885, Jules Ferry, ancien président du conseil des ministres et revenu au simple statut de député(le cumul des mandats étant alors permis), prend la parole à la tribune de la Chambre des Députés. Ayant l’intention de soutenir la politique coloniale du nouveau cabinet présidé par Henri Brisson, Jules Ferry met en avant de manière cohérente une théorie de la politique coloniale. Celle-ci repose, préciset- il, sur des «idées économiques», des «idées d ’ordre politique et patriotique », et des «idées de civilisation de la plus haute portée.» Ainsi s’ouvre le débat entre partisans et adversaires de la politique coloniale du gouvernement. Jules Ferry argumente d’abord sur les avantages économiques que la France peut tirer des colonies : «La fondation d’une colonie, affirme -t-il, c’est la création d’un débouché. […] il suffit que le lien colonial subsiste entre la mère-patrie qui produit et les colonies qu’elle a fondées, pour que la prédominance économique accompagne et subisse en quelque sorte la prédominance politique.» Le 30 du même mois, Georges Clemenceau répond à Jules Ferry, «prononçant l’un des plus vigoureux réquisitoires contre la colonisation qu’ait jamais entendus une assemblée française», selon l’expression de Jean Lacouture et Dominique Chagnollaud. En qualifiant l’argument de M. Ferry de «fantasgomarie pure», car «les débouchés ne s’ouvrent pas à coup de canon», Clemenceau préconise de tenter l’acheteur par «le bon marché de fabrication et le bas prix des transports», au lieu de dépenser les impot̂s des Français en partant faire la guerre à des pays lointains. Et puis, sûrement obnubilé par l’idée de «décadence» du pays, et animé d'un patriotisme insensé, Jules Ferry invoque l’intéret̂national pour dire la nécessité de conquérir de nouvelles terres. «Puisque la politique d ’expansion coloniale est le mobile général qui emporte à l ’heure qu’il est toutes les puissances européennes », proclame-t-il, il faut que la France en prenne son parti, sous peine de descendre «du premier rang au troisième ou au quatrième.» Par contre, Clemenceau et les adversaires de l’entreprise coloniale tel que Frédéric Passy, préfèrent la politique du «rayonnement pacifique» et celle du «pot-aufeu». Le troisième argument de Jules Ferry est que la France doit continuer à faire des expéditions lointaines, car les races supérieures ont «le devoir de civiliser les races inférieures.» De cette «justification après coup» des faits accomplis(expéditions à Tonkin et Madagascar), Clemenceau et ses amis s’indignent au nom du principe républicain. Et ayant «une préscience des méfaits de la colonisation», selon l’expression de Michel Winock, Clemenceau réfute l’idée de la prétendue «mission civilisatrice » de Jules Ferry : «La conquete que vous préconisez, ̂ c’est l’abus pur et simple de la force que donne la civilisation scientifique sur les civilisations rudimentaires, pour s’approprier l’homme, le torturer, en extraire toute la force qui est en lui au profit du prétendu civilisateur.» Ce sont les argument de Jules Ferry qui remportent la victoire nette ; le crédit demandé par le gouvernement étant approuvé par le vote des députés. On sait pourtant que l’histoire coloniale de la France qui a abouti à la décolonisation massive de ses anciennes colonies, donna finalement raison aux réfutations de Georges Clemenceau ainsi que d’autres adversaires de la politique coloniale.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