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우리나라 저출산 대응 정책 실효성에 대한 여성의 인식 차이 - Q방법론을 중심으로 -

저자 : 이찬주 ( Chan Ju Lee )

발행기관 : 한국정책학회 간행물 : 한국정책학회보 30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115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어떤 정책이 실효성을 갖기 위해서는 정책수혜자들이 해당 정책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이에 따른 행동변화가 수반되어야 한다. 저출산 대응 정책을 15년 넘게 시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84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였다.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16-2020) 때는 108.4조원이라는 막대한 예산투입에도 불구하고 해당 정책은 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것일까? 정책수혜자들은 저출산 대응 정책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기에 이들의 출산행위에 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일까? 본 연구는 Q방법론을 활용하여 저출산 대응 정책에 대한 기혼 여성의 인식차이를 살펴보고자 한다. 특히 해당 정책의 가장 직접적 정책 수혜자들의 인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만 0~8세 자녀를 둔 기혼 여성을 연구대상으로 한정하였다.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16-2020)에 대한 이들의 인식차이 비교분석을 통해 첫째, 지금까지의 저출산 정책을 평가해보고 둘째, 이들의 정책적 니즈(needs)는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저출산 대응 정책에 대한 정책수혜자들의 인식을 이해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도 정책내용을 개선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분석 결과 기혼여성들의 인식유형은 1) 출산 의지형, 2) 자아실현 중시형, 3) 저출산 정책 비판형, 4) 출산 거부형으로 밝혀졌다. ‘출산’의 직접적 행위자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출산 의지형’ 또는 ‘출산 거부형’처럼 다소 극단적인 유형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인식유형은 오늘날 출산 행위에 대한 여성들의 현실을 잘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An effective policy should encourage policy beneficiaries to change behaviors in the ways that policymakers have intended, leading to socially desirable outcomes. Even though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implemented a series of policies to address the low fertility over the past 15 years, South Korea’s Total Fertility Rate (TFR) reached a record low of 0.84 in 2020. We thus need to ask why these policies appear to have limited effects despite policy execution supported by a massive budget totaling 108.4 trillion won (approximately 934 billion USD). It is also important to determine how the policy beneficiaries think about the current policy regarding low fertility, including why more and more women in Korea are deciding to not have children. This paper used Q-methodology to examine differences in Korean women’s perceptions to the Korean government’s policy regarding the low birth rate. In this study, we surveyed married women who have a child between 0 to 8 years old. We examined differences in how they perceive the 3rd National Plan for Ageing Society and Population (2016-2020). This analysis of subjective perception can contribute to better understanding the policy responses and understanding different policy demands. This paper will also be helpful for improving the benefits afforded by the policy through delineating the various perceptions associated with the policy beneficiaries. The results have revealed the following four different perception types held by the policy beneficiaries: Factor 1: a high willingness to have children; Factor 2: a desired for self-actualization; Factor 3: critics of the policy reponses to the low birth rate; Factor 4: a willful refusal to have children. Factor 1 and Factor 4 are two particularly salient factors that are strong indications of ambivalent attitudes toward having a child that married women have been experiencing in recent years in South Korea.

KCI등재

2저출산 정책에 대한 여성의 주관적 인식에 관한 질적연구 -결혼, 출산, 양육 경험을 중심으로-

저자 : 김형관 ( Kim Hyeong-kwan ) , 최혜정 ( Choi Hye-jeong )

발행기관 : 한국자치행정학회 간행물 : 한국자치행정학보 35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9-14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사회 저출산 현상의 대안 모색을 위하여 당사자인 여성의 경험을 탐색하는 데에 있다. 이를 위해 초점집단인터뷰를 실시하였으며, 연구참여자는 결혼, 출산, 양육의 생애주기에 놓인 여성 24명을 4집단으로 구성하여 자료를 탐색하였다. 연구결과, 한국사회 저출산 관련 현안으로는 <체감하고 공감 받지 못하는 저출산 정책의 딜레마>가 도출되었으며, 나아갈 방향으로는 <누리고 체감하는 가족정책으로 나아가기>로 드러났다. 이에 본 연구의 의의는 생애주기적 관점에서 저출산 정책을 탐색하였으며, 당사자인 여성들의 주관적 인식이 반영된 현안과 대안이 도출되었다는 데에 있다. 더불어 당사자의 의견이 반영된 지속가능한 저출산 정책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가 되었다. 이를 기반으로 한국사회의 저출산 정책이 가족정책으로 성장하기 위한 논의의 시작이 되길 기대한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experience of women, who are directly involved, to find countermeasures against the low fertility in Korean society. To this end, it conducted the focus group interview and composed 24 woman participants who are in the life cycle of marriage, fertility, and child rearing into 4 groups to search the data. As a result of the study, it derived < The dilemma of low fertility policy that people can't feel and sympathize > as a pending issue related to low fertility in Korean society, and it showed < Taking a leap as a family policy that people enjoy and feel > as a future direction.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is to research the low fertility policies from the perspective of life cycle, and to be derived the pending issue and countermeasures reflecting women's subjective consciousness. In addition, it became the basic data to develop sustainable policies of low fertility, reflecting women's opinions. Based on this, it is expected that the low fertility policy in Korean society will be the beginning of discussions to develop as a family policy.

KCI등재

3초저출산 시대, 전국민 부모급여 제도의 설계

저자 : 양재진 ( Jaejin Yang ) , 유란희 ( Lanhee Ryu ) , 장우윤 ( Wooyoon Jang )

발행기관 : 육아정책연구소 간행물 : 육아정책연구 15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전국민부모급여제도’의 도입 필요성을 검토하고, 해외 사례를 토대로 한국형 제도를 설계 및 제시한다. 한국은 육아휴직으로 인한 소득상실과 양육에 따른 가계지출 증가라는 ‘이중비용’의 문제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소득보장의 수준이 낮고, 사각지대가 넓다. 이에 일반재정을 통해 전국민을 대상으로 소득비례형 급여를 제공하는 독일의 ‘부모수당제도’와 사회보험 방식으로 중산층에게 충분한 급여를 제공하고 일반재정을 통해 사각지대도 해소하는 스웨덴의 ‘부모보험제도’를 벤치마킹하여 한국형 ‘전국민 부모급여제도’를 설계했다. 일반재정에서 모든 출산부모에게 월 100만원의 정액 급여와, 추가로 (부모)보험 가입자에게 소득비례형 급여(소득대체율 30%, 상한액 200만원)를 지급하여, 최대 15개월 간 월300만원을 보장한다. 정액급여 지급을 위해 부가가치세율 인상(0.5%p)과 (부모)보험료로 임금의 0.4%(사용자와 근로자 1/2씩 부담)를 제안하고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need to introduce a national parental benefit system in order to tackle the falling birth rate in Korea. The aim of the study is to design and present a ‘National Parental Benefit System (NPBS)’, which will be modelled on the similar system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Korea has been responding passively to the problem of “double cost,” an outcome of loss of income due to lack of parental leave and increase in household expenditure owing to childcare. We benchmark Germany's 'Parents Allowance System', that provides income-related benefits to all citizens through general finance, as well as Sweden's 'Parental Insurance,' that provides sufficient benefits to the middle class through social insurance and eliminates blind spots through general finance. The proposed NPBS would provide a monthly flat-rate benefit of one million won from general finance to all parents of child birth. Additionally an income-related benefit (replacement rate of 30%, upper limit of 2 million won) to (parent) insurance subscribers, which reaches a maximum of 3 million won per month in total. To finance the NPBS, it is proposed to increase the value-added tax rate (0.5%p) and to pay 0.4% of the wage as a (parent) insurance premium (employers and workers pay 1/2 each).

KCI등재

4여성경제활동을 통한 저출산고령화 경제적 충격 대응

저자 : 김선빈 ( Sun-bin Kim ) , 한종석 ( Jong-suk Han ) , 홍재화 ( Jay H. Ho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학회 간행물 : 경제학연구 6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3-177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여성 노동을 양적, 질적으로 제고하는 정책이 저출산ㆍ고령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충격을 얼마나 완화시킬 수 있는지 정량적으로 분석한다. 다양한 연령의 남녀로 구성된 이질적 경제주체 중첩세대 모형을 구성하고 2017년을 기준으로 모수를 설정한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전망 2017-2067」을 반영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측정한 결과 최초 균제상태 대비 1인당 생산은 최종 균제상태에서 81%, 이행경로에서는 최저 65% 수준까지 하락한 후 최종 균제상태로 수렴한다. 이와 같은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여성 노동 참여를 확대하는 경우 1인당 생산은 최종 균제상태는 85%, 이행경로에서는 최저 68% 수준으로 다소 개선된다. 여성의 노동생산성을 높이는 질적 개선이 이루어지는 경우 각각의 1인당 생산은 95%와 77% 수준으로 상당히 개선된다. 저출산ㆍ고령화로 발생하는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여성 노동의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생산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함을 시사한다.


This paper quantitatively analyzes how much an economic shock due to demographic transition can be attenuated by improving female labor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We build a heterogeneous-agent overlapping generation model explicitly distinguishing male and female, and calibrate the model to match macroeconomic features in 2017. We implement the population projection from Statistics Korea from 2017 and 2067, and measure the economic impact of demographic transition in Korea. We find that per capita output falls to 81% in the new steady state and the lowest value along the transition path turns out to be 65% of the initial steady state value. When the female productivity is enhanced to the male level, per capita output level in the new steady state and the lowest value along the transition are improved to 95% and 77% of the initial steady state value. If only disutility of female labor is dampened to male level, per capita output in the new steady state and along the transition is improved to 85% and 65%. Our results indicate that boosting female labor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considerably attenuates negative shocks of demographic transition.

KCI등재

5저출산 고령화시대 미국, 캐나다, 호주의 이민정책 비교 연구: 이민인구와 최근 경향을 중심으로

저자 : 임동진 ( Dong-jin Lim )

발행기관 : 한국비교정부학회 간행물 : 한국비교정부학보 24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9-9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are and analyze immigration policies in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and to suggest implications for Korean immigration policies. (Design/methodology/approach) To compare immigration policies by country, this study divided the areas of comparison into (1) population change and immigration population, (2)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immigration policy in each country, and (3) the latest trends in immigration policy. (Findings) First, since the 1970s, the US, Canada, Australia and South Korea's population birth rate has been declining continuously, while it is expected. the proportion of the elderly population is 23.0% in the US, Canada, 22.0% in Australia and 40.0% in Korea in 2060. Second,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are expected to see population growth due to continuous influx of immigrants despite low birth rate and high age population, while Korea, which has limited immigrant inflows, is expected to decrease along with Germany and Japan. Third, the Australian and Canadian immigration policy focuses on technical migration (67.5%) or economic migration (55.6%), while the United States focuses on family migration (66.4%).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all three countries set an upper limit on immigrants by type of immigration and manage the influx of immigrants selectively. Finally,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have established and used immigrant databases to understand the degree of economic and social impacts of immigration. (Research implications or Originality) Recent changes in immigration policy in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include: (1) selecting customized migrants based on labor market demand, (2) expanding the employment of short-term migrant workers to meet immediate labor market demands, (3) actively attracting international students who can become technical migrants, (4) reform of refugee acceptance system, and (5) migrants' local inflow policy.

KCI등재

6저출산고령화시대에 있어서의 사회보장제도의 현황과 과제 ~ 일본사회보장제도의 변천이 시사하는 교훈 ~

저자 : 이와타준 ( Iwata Jun ) , 유재상 ( Yoo Jae-sa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1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61-40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소자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일본의 사회보장제도의 현황과 과제를 검토하고 한국사회에 시사하는 교훈을 정리해서 사회보장제도와 정책에 대한 제안과 방향제시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인구가 감소하고 단신세대의 비율이 증가하는 등 공통점이 많다. 특히, 켄죠(2009)가 제시한 복지국가3유형중에서 한국과 일본은 “가족의존형”으로 분류되며 일본사회가 경험해온 시행착오는 가까운 장래에 한국사회와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 본 논문은 일본사회보장제도의 변천과정을 개관하고 최근의 경제상황과 국채발행 및 채무구조, 사회보장급부의 현황을 고찰함과 동시에 일본의 연금제도와 건강보험 및 개호보험의 현황과 과제등에 대한 검토를 통해서 한국사회보장제도에 대한 정책제안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


In this paper, we will give an overview of the changes in Japan's social security system and understand the current state of Japan's economic growth, debt, and social security benefits. Then, after considering the introduction process, system, and issues of the Japanese pension, medical, and long-term care insurance system, the further declining birthrate and aging population and future issues will be described. also gave five specific lessons that the transition of Japan's social security system. Japan’s system can also be studied in order to improve the direction of South Korea's social security system. Comparing the future forecasts of Japan and South Korea, there are many things in common between Japan and South Korea, such as a declining population and an increase in the proportion of single-person households. The three types of family-dependent (Japanese type) of the welfare state shown by Kenjo (2009) are considered to be classified not only in Japan but also in South Korea. The changes in socio-economic conditions that Japanese society has experienced after the war are expected to occur in South Korea in the near future.

KCI등재

7초저출산율에 따른 시도별 출산율 변동을 반영한 예측 연구

저자 : 오진호 ( Jinho Oh )

발행기관 : 한국통계학회 간행물 : 응용통계연구 34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5-9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전국과 시도별 출산율의 관계를 규명하는 세 가지 통계적 모형을 비교한다. 세 모형은 10년간 평균 연령별 누적출산율의 Gompit변환 자료를 대입한 회귀모형, 연령별 출산율 자료 변환 없이 원자료를 적용한 회귀모형, 그리고 확률과정 관점에서 불안정한 연령별 출산율 시계열을 적합할 경우 고려할 수 있는 공적분 모형이다. 본 논문은 전국과 지역간 비정상성 출산율의 관계를 도출하고자 할 때 다음을 제안한다. 전국과 지역 출산율의 공적분 관계식를 선행적으로 도출한다. 더 나아가 이 관계가 유의하지 않으면 변환 없는 원자료를 활용한 회귀모형 접근으로 전국과 시도별 출산율 관계를 살펴보는 것을 제안한다. 또한 Gompit변환 자료를 대입한 회귀모형 방법은 출산율이 다른 방식과 비교해 과대추정되는 결과가 도출되었다. 끝으로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경기는 2025~2030년까지 타 지역과 다르게 합계출산율이 1.0명 이하로 예측되므로 시급하고 효율성 있는 출산율 제고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This paper compares three statistical models that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national and provincespecific fertility rates. The three models are two of the regression models and a cointegration model. The regression model is by substituting Gompit transformation for the cumulative fertility rate by the average for ten years, and this model applies the raw data without transformation of the fertility data. A cointegration model can be considered when fitting the unstable time series of fertility rate in probability process. This paper proposes the following when it is intended to derive the relation of non-stationary fertility rate between the national and provinces. The cointegrated relationship between national and regional fertility rates is first derived. Furthermore, if this relationship is not significant, it is proposed to look at the national and regional fertility rate relationships with a regression model approach using raw data without transformation. Also, the regression model method of substituting Gompit transformation data resulted in an overestimation of fertility rates compared to other methods. Finally, Seoul, Busan, Daegu, Incheon, Gwangju, Daejeon and Gyeonggi province are expected to show a total fertility rate of 1.0 or less from 2025 to 2030, so an urgent and efficient policy to raise this level is needed.

KCI등재

8재생산 건강 보장을 위한 산부인과 인프라의 공급 고찰

저자 : 이소영 ( Lee So-young ) , 김가희 ( Kim Ka-hee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사회연구 4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5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사회 저출산 현상이 지속되고 심화되면서 재생산 건강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한 공간계량분석을 통해 재생산 건강 증진을 위해 기본이 되는 산부인과 인프라 공급 현황과 지역별 격차를 분석하고, 이를 기초로 산부인과 인프라의 구축을 위한 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 산부인과 의료기관의 분포에 있어서 도시지역과 농촌지역 간 격차가 존재하였다. 산부인과 인프라의 지역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고 있는 공공 보건기관을 활용하여 전문성 있는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장기적인 관점에서 산부인과의 분포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적절한 인프라가 공급되도록 지원해야 한다. 재생산 건강은 권리로서 보장되어야 할 것이며 재생산 건강권 보장은 지역의 수요와 관계없이 동등한 산부인과 인프라의 접근성을 담보하기 위한 지역별 산부인과 인프라의 공급 격차를 줄여나가는 것에서 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As birth rates in Korea remain low and keep falling, the importance of reproductive health has been emphasized. This study analyzed the currentstatus of, and regional imbalances in, the supply of ob-gyn providers by using a Spatial Econometrics Approach based on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Based on our findings, it suggested ways to improve the availability and distribution of ob-gyn providers across the country. This study identified urban-rural disparitiesin the distribution of ob-gyn providers. More specifically, private ob-gyn providers were concentrated in and around the metropolitan cities, while public ob-gyn providers were more widely distributed in rural areas. This study found that there was a pronounced need to reduce regional disparities in the availability of ob-gyn services. From a short-term perspective, high-quality professional services should be provided through evenly distributed public health care providers. Also, the regional distribution of ob-gyn providers should continuously be monitored to ensure, in the long-term, that quality ob-gyn services are readily available at local levels across the country. Reproductive health should be guaranteed as a right. The guarantee of it should begin with narrowing the regional gap in the supply of ob-gyn services.

KCI등재

9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하는 싱가포르 이민정책 연구

저자 : 오정은 ( Oh Jungeun )

발행기관 : 한국민족연구원 간행물 : 민족연구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1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이민정책으로 대응하자는 주장이 증가하고 있다. 이민은 출생, 사망과 더불어 인구구조 변화의 3대 요인 중 하나라는 점에서, 이민정책으로 저출산·고령화가 초래하는 인구문제를 극복하자는 주장은 일견 타당성이 있어 보인다. 실제로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이민정책으로 대응하는 국가들이 있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싱가포르이다. 싱가포르는 1990년대에 코스모폴리탄 글로벌 도시 프로젝트를 발표했는데, 그 핵심 내용이 싱가포르를 매력있고, 효율적이며, 활력있는 도시로 만들어 외국인 고급인력을 끌어들이는 것이었다. 싱가포르의 이민정책은 외국인 고급인력 유치를 넘어, 외국인 고급인력의 정주를 유도하고, 가사노동자를 수용하며, 저숙련 단순노무인력의 정주를 차단하는 전략을 구사해 왔다. 이러한 싱가포르 이민정책은 노동인구 확보 측면에서 긍정적 효과가 있었지만, 동시에, 싱가포르 국민들이 외국인 고급인력에 대해 역차별 받는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결과적으로 내·외국인 갈등이 심화되고, 국가에 대한 충성심이 약한 외국인이 행정적 이유로 국적을 신청하는 부작용이 나타났다. 싱가포르 사례는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해 이민정책을 활용하면 긍정적 효과뿐만 아니라 부정적 효과도 나타날 수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


The immigration policy has emerged as a solution of low birth-rate and rapidly aging population these days. As the immigration is one of the three key elements with birth and death to change population structure, it seems reasonable to emphasize the use of immigration policy to deal with low birth-rate and aging population. In fact, many countries use their immigration policies to mitigate the problems related with low birth rate and aging population. Singapore is one of the typical examples. The Singapore government announced in the late 1990s its new development strategy, so-called “Cosmopolitan Global City Project” outlining making an attractive, efficient and vibrant Singapore attracting high-skilled foreigners, and since then, the Singapore has pursued open immigration policy suitable for attracting high-skilled foreigners. Singapore's immigration policy is characterized by inducing settlement of high-skilled foreigners, acceptance of foreign domestic workers and blocking the settlement possibility of low-skilled foreigners. Singapore’s immigration policy achieved positive effect against shortage of labor forth, but it also produced negative effects such as increasing conflicts between Singapore citizen and foreigners and naturalization of foreigners considering administrative convenience and personal advantage without loyalty towards his/her new country.

KCI등재

10인구 변화와 도시 쇠퇴의 지역 불균형: 저출산과 지방소멸 문제에 대한 시사점

저자 : 구양미 ( Yangmi Koo )

발행기관 : 국토지리학회 간행물 : 국토지리학회지 55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01-32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의 인구 변화와 도시 쇠퇴의 지역 불균형 양상을 분석하여 저출산과 지방소멸 문제에 대한 시사점을 제시하는 것이다. 1970년대 이후 인구 변화를 162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기별로 고성장, 저성장, 절대감소로 구분하고 유형화하였다. 분석 결과 수도권의 지속적 성장과 비수도권의 지속적 감소가 나타났고, 특히 서울~세종에 이르는 성장의 일극화가 강화되었다. 비수도권에서는 농촌지역과 중소도시 뿐 아니라 대도시의 쇠퇴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심각한 문제이다. 저출산과 지방소멸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의 출산 지원과 동시에 이들이 지방에서 거주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혼인, 일자리와 소득, 주거 안정성, 교육 및 문화적 격차 등 출산에 영향을 주는 생애주기 주요 사건에서 지역 격차를 완화해야 한다.


This research aims at suggesting implications for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and disappearing region issues by analyzing the regional disparities in population change and urban decline. Population changes of 162 cities and counties were classified into six types by categorizing into high growth, low growth, and absolute decline in three period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continuous growth of the Capital region and the continuous decrease of the non-Capital region were found, and the growth unipolarization from Seoul to Sejong was especially strengthened. In non-Capital region, the decline of large cities as well as rural areas and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is progressing. In order to alleviate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and disappearing region issues, it is important to support the childbirth of the younger generation and make them live well in non-Capital regions at the same time. This requires closing regional disparities in key life-cycle events that affect the decisions to bear children in younger generations, such as marriage, job and income, housing stability, educational and cultural disparities.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