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제주관람가(濟州觀覽歌)>의 작품 실상과 그 의미

저자 : 김기영 ( Kim¸ Ki-young )

발행기관 : 충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학연구 12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주관람가>는 작가가 1980년 10월 3일에 제주 관광을 떠나 10월 6일까지의 3박 4일의 일정을 소화하고 집에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을 노래한 총 195행(423구)의 기행가사이다. 작가는 趙周熙이다. 4남 2녀 중 장녀이다. 경상도 상주가 고향이다. 집안의 장녀로서 당대의 관습을 따라 신학문을 배우지 않은 듯하다. 조주희의 어머니는 <수신동경가>(1912)를 지었으며, 외증조모 全州柳氏는 <수심탄>(1921)을 지었다. 그리고 외증조부 김노헌과 외증조모 전주 류씨의 둘째 딸 金基禮는 <회혼경축가>(1927)를 짓는 등 가사 여러 편을 남기고 있다. 친정 집안에 이만한 내력이 있어 조주희 또한 가사를 지어 남기게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주관람가>는 (1) 서사: 가문사와 인생 회고, (2) 본사1: 관광 동기와 제주 도착, (3) 본사2: 1일차 제주 관광, (4) 본사3: 2일차 제주관광, (5) 본사4: 3일차 제주 관광, (6) 본사5: 4일차 제주 관광, (7) 결사: 귀가와 유회로 구성된 작품이다. 인생사 회고와 종부 의식, 자연풍광과 명승·유적에의 관심, 시대 변화와 신문물에 대한 경이 등 제 의식을 표출하고 있다. 노정을 통해 볼 때, 출발→ 노정→ 목적지→ 회정의 완전형 기행가사임을 알 수 있다. 작품을 보면, 12종의 수사법을 활용하고 있는데, 단독 혹은 복합적으로 활용되어 문예미를 제고하고 독자를 견인하고 있다. 율격 면에서 보면, 총 195행 중 2음보 1행이 12.82%, 4음보 1행이 57.44%, 6음보 1행이 29.74%를 차지하고 있다. 또 총 423구 가운데, 3·4조, 4·4조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이 외에도 11종의 음수율이 분포하고 있다. 이를 통해 본 가사가 유장한 리듬을 견지하면서도 상당히 산문화 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제주관람가>에는 작가가 관광했던 1980년 10월의 제주도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이에 당대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자료로서 그 가치를 가늠해 볼 수 있다. 또한, 제주도 기행가사를 종합적으로 살피거나, 조주희와 그의 외가 규방가사 작품들을 종합적으로 고찰할 때 매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 Jejugwanramga > is lyrics of total of 195 lines (423 phrases) in which the writer sang the journey of leaving for Jeju on October 3, 1980 and returning home on October 6 after 3 nights and 4 days of tour. The writer is Cho Joo-hee. She is the eldest of 4 sons and 2 daughters. Her hometown is Sangju, Gyeongsang-do. As the eldest daughter of the family, she seems to have not learned modern knowledge according to the customs of the time. Cho Joo-hee's mother wrote < Susindonggyeongga >(1912), while her maternal great-grandmother Jeonju Ryu wrote < Sushimtan >(1921). And Kim Noh-heon, her maternal great-grandfather, and Kim Ki-re, the second daughter of her maternal great-grandmother Jeonju Ryu left behind several pieces of lyrics, including the < Hoehongyeongchukga >(1927). It seems like Cho Joo-hee could also write lyrics because she had such a history in her family. < Jejugwanramga > consists of (1) Preamble: reflection on family history and life, (2) Body 1: tour motive and arrival at Jeju, (3) Body 2: Jeju tour Day 1, (4) Body 3: Jeju tour Day 2, (5) Body 4: Jeju tour Day 3, (6) Body 5: Jeju tour Day 4 and (7) Ending: return home and thoughts. It expresses thoughts such as reflection on life and consciousness as a daughter-in-law, interest in natural scenery, scenic views, and relics, and wonders about changes in the times and new culture. The itinerary indicates that it is a full-fledged tour lyrics consisting of departure → itinerary → destination → return. The work uses 12 kinds of rhetoric techniques, and it enhances literary beauty and attracts readers by using them alone or in combination. In terms of versification, out of 195 lines, 1 line of 2 notes accounts for 12.82%, 1 line of 4 notes accounts for 57.44%, and 1 line of 6 notes accounts for 29.74%. Among the 423 phrases, 3/4 and 4/4 rhythms are dominant, but 11 other types are also found. This confirms that the lyrics are quite proselytized while maintaining a strong rhythm. < Jejugwanramga > vividly captures Jeju Island in October 1980, when the writer toured. As a result, it has a value as a material that helps understand the history and culture of Jeju Island at that time. In addition, it will be very useful for comprehensive examination of Jeju Island's travel lyrics or comprehensive review of the works of Cho Joo-hee and her maternal family’s women’s lyrics.

KCI등재

2일본 고등학교 역사교육 변혁과 주제학습 강화

저자 : 권오현 ( Kwon Oh-hyun )

발행기관 : 역사교육학회 간행물 : 역사교육논집 7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1-257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compared the 2009 edition and the 2018 edition of Japanese high school course of study, and analyzed the reinforcement of theme-based learning in Geography and History and the change in history education thereof. The results of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 instead of abolishing the four history subjects (World History A·B, Japanese History A·B) of the 2009 edition of the high school Geography and History, the required subject,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and optional subjects, Advanced Japanese History and Advanced World History, were newly established. These three subjects introduce the content composition and learning method with theme-based learning as the key element. Second, while the 2009 edition described the purpose of theme-based learning as cultivating historical thinking skills as before, the 2018 edition reflects the nature of the competence-based curriculum and presents the qualities and abilities (knowledge and skills, thinking skills, judgment, expressive power, etc.) to be fostered in history subjects. Third, from the perspective of content composition, the 2009 edition relates to theme-based learning on the premise of syntactic composition as before, but the 2018 version shows a switch to a new composition that relates the entire content centering on theme-based learning, instead of syntactic composition. Fourth, in the 2009 edition, the learning method was systematized to improve learning ability and learner's subjectivity step by step, while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each subject, which was passed on to the 2018 edition too. The biggest change in the 2018 edition was to develop a new type of learning activity, connecting content composition and learning methods focusing on theme-based learning. The major items of each subject were organized in the form of unit learning with theme-based learning as an important element. In addition, the 2018 edition connected major items so that students can develop independent learning activities step by step. Fifth, the prerequisites and tasks to settle theme-based learning in the schools are; ①improvement of history textbook composition system and description method, ②changeover from teacher’s fact-delivery class to course that promotes students' independent learning and exploratory activities, ③providing various and abundant teaching materials, ④ implementation of teachers’ training to develop skills necessary for new types of class, etc.

KCI등재

3역사와 허구의 접합, 『토지』의 연해주 지역 형상화 방식

저자 : 이승윤 ( Lee Seung-yun )

발행기관 : 한국문학연구학회 간행물 : 현대문학의 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1-41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토지』 속에 등장하는 여러 공간 중 ‘연해주’ 지역의 형상화 방식에 대해서 살펴보는 것이다. 『토지』는 온전히 일제 강점기를 소설의 배경으로 삼고 있다. 하동 평사리에서 출발한 이야기는 진주, 통영, 부산, 마산, 서울, 일본, 용정, 연해주까지 그 범위를 확장해 나간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개인과 집단은 ‘흐름’의 공간 속에 놓여 있다. ‘흐름’의 공간이란 하나의 공간이 고정되거나 정태적인 모습으로 멈추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나의 공간은 서로 다른 공간과 관계를 맺고 영향을 받는다. 일제하에서 연해주는 조선인 디아스포라의 주요 망명지였다. 또한 연해주는 항일 독립운동의 배후이자 혁명운동의 본거지 역할을 담당하였다. 『토지』에서 형상화된 연해주는 식민지 조국을 떠난 디아스포라들의 생존과 투쟁 방식을 통해서 심상지리의 형성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연해주에서는 다른 공간을 형상화할 때와는 달리 최재형, 최봉준, 이범윤, 이소응, 안중근 등 실존 인물들을 적극 서사에 개입시킨다. 『토지』에서 역사상의 실존 인물들은 대부분 담론이나 토론의 대상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유독 연해주에서는 실존 인물이 허구적 인물들과 결합하는 모습으로 형상화된다. 작가는 연해주를 배경으로 역사와 허구를 접합시킴으로써 구체성을 확보하려는 전략을 취한다. 지금까지 변방에 머물렀던 연해주의 디아스포라와 항일 운동은 소문과 배경이 아니라 역사적 실체로서의 위치를 점하고 있는 것이다. 작가는 연해주를 등장시키면서 『토지』 속 다른 공간의 설정과 인물 배치와는 다른 서술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는 이 지역이 우리 역사에서도 소외되어왔음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사실 역사 연구뿐 아니라 『토지』 속 공간 연구에서도 ‘연해주’는 주목받지 못하였다. 연해주의 형상화 방식을 검토함으로써 『토지』 속의 역사와 허구의 결합 양상과 작가의 역사의식의 일면을 규명해 볼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Figurative Methods of the Maritime Province among the various spaces in the “Toji”. The “Toji” is entirely fictional backdrop to the Japanese occupation. The story from Hadong Pyeongsari extends to Jinju, Tongyeong, Busan, Masan, Seoul, Japan, Yongjeong, and Maritime Province. Individuals and groups in the work lie in the space of ‘flow’. The “flow” space means that a single space does not stop fixed or static. One space relates to another and is influenced.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Maritime Province was the main asylum of the Joseon diaspora. In addition, Maritime Province was behind the anti-Japanese independence movement and served as the home of the revolutionary movement. In this sense, the Maritime Province, which is embodied in “Toji”, shows the formation process of imagined geographies through the survival and struggle of diasporas who left their colonial homeland. In addition, in the Maritime Province, real people such as Choi Jae-hyung, Choi Bong-joon, Lee Bum-yoon, Lee So-eun, and Ahn Jung-geun are actively involved in the narrative. Most of the historical figures in the work are subject to discourse or discussion. However, in the Maritime Province, real-life characters are combined with fictional characters. However, in the Primorsky Sea, real-life characters are combined with fictional characters. The writer takes a strategy to secure specificity by combining history and fiction against the backdrop of Maritime Province. The Maritime Diaspora and anti-Japanese movements, which have remained on the periphery so far, occupy their position as historical entities, not rumors and backgrounds. With the appearance of the Maritime Province, the author is taking a different narrative strategy from the setting of different spaces in the “toji” and the layout of characters. This is because we were conscious that this area had been alienated from our history. In fact, not only historical research but also spatial research in the “toji”, ‘Maritime Province’ did not attract much attention. By examining the way ‘Maritime Province’ embodies it, one can identify the aspect of the combination of history and fiction in the “toji” and the artist’s sense of history.

KCI등재

4최한기의 도덕지식론 연구

저자 : 강봉수 ( Kang¸ Bong-soo )

발행기관 :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 : 윤리교육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1-235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최한기의 도덕지식론을 연구한 것이다. 최한기는 인간이 선험적으로 도덕성을 가지고 태어난 것이 아니라 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후천적 경험을 통하여 습득한다는 도덕외재론을 주장한다. 도덕의 원천은 내면적 덕성이 아니라 밖으로부터 주어진 옳고 그름의 원리들이다. 옳은 행위가 선과 이득을 산출한다. 그는 옳고 그름의 도덕원리들을 존재의 법칙으로부터 추측해낼 수 있다고 여긴다. 세상의 존재법칙에는 우주·만물·인간을 관통하는 보편적 이치인 운화지리가 있고, 만물과 인간들이 개별적으로 타고나는 유행지리가 있다. 만물들은 주어진 유행지리에 따라 살아갈 뿐이지만, 인간은 신기의 마음능력으로 존재법칙을 따를 수도 어길 수도 넘어설 수도 있는 존재이다. 운화에 승순하는 삶, 이것이 인간이 살면서 따라야 할 인기운화의 인도이다. 인간에게 부여된 유행지리인 물리와 인정을 추측하여 인도를 정립해야 한다. 이것이 예율과 오륜 등의 사회 인습적 도덕규범이다. 더 나아가 인간에게 주어진 우주적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는 천기와 인기가 일치하는 천인운화에 승순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운화지리를 발견하고, 이로부터 보편적 도덕원리를 통찰할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인(仁)의 생명사랑 원리이다. 예율과 오륜 등의 도덕규범은 사회과학적 사실에 토대하여 제정할 수 있다. 그러나 인의 생명사랑 원리는 오직 직관적 통찰을 통하여 깨달을 수밖에 없는 도덕적 지식의 영역이다. 이것이 최한기가 구축했던 도덕지식론이다.


This article explores Choi Han-ki(崔漢綺)'s theory of moral knowledge. He argues that humans are not born with morality a priori, but are acquired through acquired experiences of living with people. The source of morality is not the inner virtue, but the principles of right and wrong given from the outside. Right behavior produces good and profit. He believes that the moral principles of right and wrong can be inferred from the laws of Sein. In the laws of Sein of the world, there is Unhwajili(運化之理) which is a universal reason that penetrates all things in the universe, and there is Yuhaengjili(流行之理) in which all things and humans are individually born. All things only live according to the given Yuhaengjili(流行之理), but humans are beings who can follow, break, or surpass the laws of Sein with their magical mind power. A life that ascends to Unhwa(運化), this is the laws of Sollen of Ingiunhwau(人氣運化) that humans must follow. The laws of Sollen must be established by guessing physics and humaneness which are Yuhaengjili(流行之理) given to humans. This is the customary moral norms of Yeyul(禮律; Code of etiquette & law) and Wuryun(五倫; Five code of moral). Furthermore, in order to fulfill the cosmic mission given to humans, it is necessary to ascend to the Heaven and Human Unhwa(天人運化), it is necessary to discover the Unhwajili(運化之理) and to gain insight into universal moral principles from this. This is the principle of Jen(仁) for life love. Moral norms such as Yeyul and Wuryun can be established based on social science facts. However, the principle of Jen(仁) for life love is an area of moral knowledge that can only be realized through intuitive insight. This is the moral knowledge theory that Choi Han-ki built.

KCI등재

5장애지리학 관점에서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법제화에 대한 연구

저자 : 오충원 ( Chung Weon Oh )

발행기관 : 국토지리학회(구 한국지리교육학회) 간행물 : 국토지리학회지 55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1-11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장애지리학은 공간적으로 차별받는 장애인을 공간약자로 연구하는 것으로서 장애인의 이동권, 안전권, 정보접근권을 실현하는 실천적 학문이다. 이와 같은 배경에서 본 연구는 장애지리학의 관점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인 시청각장애인의 이동과 의사소통을 지원하기 위한 공간정책안을 마련하고 법률 제정을 통한 정책 제도화를 탐색하였다. 시청각장애인의 이동과 의사소통을 지원하기 공간정책으로서 첫째,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과 도움을 요청하는 보완대체의사소통 카드 제작, 둘째, 시청각장애인의 이동과 의사소통을 지원하기 위한 활동지원사와 통역사 통합, 셋째, 시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편의시설과 안전시설 설치 등을 제안하였으며, 서울특별시 의회 조례화를 추진하여 시청각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였다


The Geography of Disability studies the disabled who are spatially discriminated against as the space weak. It is a practical study that realizes the right to mobility, safety, and access to information for the disabled. In this background, this study explored a spatial policy legalization to support the movement and communication of Deafblind as the most vulnerable people. In this study, Firstly, Augmentative Alternative Communication card for Deafblind is proposed. Secondly, the integration of activity supporters and interpreters to support the mobility and communication of Deafblind is proposed. Thirdly, installment of convenience and safety facilities to support Deafblind is proposed. Finaly, legalization of Seoul Metropolitan Council was promote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Deafblind.

KCI등재

6헤메로비 등급(Hemeroby Index)을 활용한 도시공원의 인지된 자연성 평가

저자 : 김도은 ( Kim Do-eun ) , 손용훈 ( Son Yong-hoon )

발행기관 : 한국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조경학회지 4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9-100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개인과 환경의 상호작용 정도를 ‘인지된 자연성’의 척도로 평가하였다. 헤메로비 7등급(Hemeroby)을 인간의 영향의 정도에 따라 토지피복 세분류로 구분하고, 지표별로 등급을 표준화하여 확률밀도함수와 가중치 적용을 통해 서울시 도시공원의 현 상태를 평가하였다. 그중 특징 있는 공원 6곳을 선정하여 이용자 평가를 시행하여, 자연성 지표에 따른 공간적 평가와 이용자 인식 사이에 3가지의 시사점을 발견하였다. 첫째, 수목이 군락을 이루는 활엽수림·침엽수림·혼효림 등의 공간은 Hemeroby 등급 체계에서 자연성이 높은 공간으로 평가되며, 이용자에게도 일반적으로 자연성이 높은 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용자는 다양한 형태의 수목 공간이 자연성이 높다고 인식하였다. 수목의 울창함은 인지된 자연성에 있어서 하나의 요인이 된다. 둘째, Hemeroby 등급 지표에서 자연성이 높게 평가된 ‘내륙 습지’ · ‘호소’ 등 수공간의 인지된 자연성은 공원 주변의 환경 상태에 따라 편차가 크게 나타났다. 셋째, 초지 등과 같은 수평적 경관보다는 수직적인 경관 요소인 수목 등을 통해 자연성이 높게 평가되었다. 녹지공간을 이용하는 이용자의 자연성 인식은 토지피복을 활용한 자연성 평가와 일반적으로 유사하지만, 특정 공간에 대한 자연성 인식은 차이를 보였다. 이는 이용자가 인식하는 자연성에는 개인이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내용도 포함되기 때문이다. 이용자는 개인적 인식을 바탕으로 자연성을 구조화하고, 도시 녹지의 가치를 평가하는 특징이 있다. 따라서, 도시 녹지의 자연성 평가는 모든 이용자에게 통용되는 절대적인 기준이 존재할 수 없다. 향후 이용자 번들 혹은 도시공원의 인지된 자연에 대한 상충된 이해 그룹에 관한 연구가 필요하다. 이러한 연구는 각 도시공원 서비스가 제공하는 자연성에 대한 방향성 설정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This study evaluated the degree of interaction between the people and the environment using perceived naturalness measure. The seventh-grade index of Hemeroby was divided into subclasses of land cover according to degrees of human influence. The grade was standardized for each indicator to evaluate the current state of urban parks in Seoul by applying probability density function and weight. User evaluation was conducted on six distinctive parks selected. In the results, three implications were found between spatial evaluation according to the perceived naturalness. First, park users evaluated highly for the spaces such as broad-leaved forest, coniferous forest and mixed forest evaluated highly in the Hemeroby grade index. Park users generally recognized that various types of trees in the area had high naturalness. The density of trees is one of the factors in perceived naturalness. Second, water spaces were highly evaluated for naturalness in the Hemeroby grade index. However, the perceived naturalness of water spaces such as inland wetlands, pond and reservoir evaluated in various ways depending on environmental conditions around the park. Third, perceived naturalness is easily evaluated through vertical landscape elements such as trees rather than horizontal landscapes such as grassland. The perceived naturalness is similar to the naturalness evaluation using land cover. However the study found the perceived naturalness for a specific space was different from the Hemeroby index. Perceived naturalness by the user includes the content that the individual sees, hears, and experiences. Park users are usually structuring naturalness through evaluating the value of urban green spaces based on personal perception. Therefore there is no absolute standard criterion for evaluating the naturalness of urban green spaces. A deeper study is needed that considers user bundles or user groups with conflicting interests on the perceived naturalness in urban parks. These studies will be essential data on the direction of naturalness urban park service should provide.

KCI등재

7주자 인(仁) 개념의 교육적 의미: 『인설(仁說)』과 『논어집주(論語集註)』를 중심으로

저자 : 전선숙 ( Jeon Sunsuk )

발행기관 : 한국교육철학학회(구 교육철학회) 간행물 : 교육철학연구 43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5-24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주자의 『인설』과『논어집주』를 중심으로 ‘인’의 의미를 밝히고 교육적 의미를 제시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에 주자의 ‘인’의 개념을 살피고 『인설』에서 밝힌 주자의 ‘인’에 대한 체계적인 개념과 실천의 방법을 제시하고 자 한다. 『인설』에서의 ‘인’은 사랑이다. 이는 마음의 덕(心之德)으로 표현된다. ‘인’은 사단인 인 의 예 지를 주재하기도 하지만 포괄한다. 『주자어류』에서 인은 인의 본체, 의는 인의 단속, 예는 인의 형식, 지는 인의 분별이라 표현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애지리’는 어떠한 영향을 받지 않은 상태인 본체로서의 ‘인’이며 ‘애지발’은 감정 등의 영향을 받았을 때 말과 행동 등으로 실천하는 ‘인’이다. 주자가 제시한 애지리와 애지발의 개념은 인의 이치를 깨닫고 실천으로 옮길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과 동시에 단순한 사랑의 감정으로서의 인을 넘어선 앎(知)과 실천(行)의 영역으로 ‘인’의 개념을 확장시켜 준다. 『논어집주』에서 주자의 ‘인’의 의미가 잘 드러나는 부분은 효제(孝弟)에 대한 해석이다. 고주(故註)는 효제를 인의 본질, 근본으로 보는 반면에 주자는 효제의 본질은 ‘인’이며 효제는 인의 작용으로 보았다. 결론적으로 주자가 강조하는 ‘인’은 한 개인이 ‘인’의 본질을 각성하고, 가정 사회 등에서 맺게 되는 사람들과의 상호관계 속에서 ‘인’을 실천하면서 온전하게 피워내는 사랑이다.


The key word representing ‘the Analects of Confucius (論語)’ is perhaps ‘benevolence (仁; ren).’ Zhu-Xi viewed the Analects of Confucius as an important essence (精髓) in the study of Ryu Xue (儒學). Usually, benevolence is understood and interpreted as the ‘compassion (pitiful mind) (惻隱之心)’ or love toward human beings. However, ‘benevolence (仁; ren)’ is much deeper and wider in its essence and application to just be interpreted as having these two meanings. Therefore,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the aspects of ‘benevolence’ are interpreted diversely in the conversations between Confucius and his disciples, and Zhu-Xi deemed that ‘benevolence’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is difficult to understand for beginner-level scholars. Eventually, in his work ‘Renshuo,’ Zhu-Xi defined ‘benevolence’ as a virtue of the heart, its essence that presides the benevolence, righteousness, propriety, and wisdom (仁義禮智); the reason for love as human nature; and the manifestation of love as a benevolent action. The forms of ‘benevolence’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could be explained with various words, such as loyalty (zhōng,忠) (faithfulness of oneself), forgiveness (shu, 恕) (solicitude for others), self-discipline (kejǐfulǐ, 克己復禮) (restrain from personal greed and restore proprieties), filial piety (xiao,孝), brotherhood (di,弟) (fraternal love between brothers), and trust (xin, 信) (faith). It can also be presented in various ways in everyday diverse human relations and situations. If we expand the essence and effect of such ‘benevolence’ to the educational meaning, then it could be said that the starting point of benevolence is the basal relationship between parents and the child, which happens only once in each person’s lifetime. As the relationships with other people expand based on the love of parents and the child's filial devotion to them, the form of benevolence becomes more diverse. Therefore, it is important emphasize the process of nurturing a person into a benevolent person (仁者) throughout one’s lifetime based on its knowledge and practice. Further, school education connotes the possible contemplation of and introspection on what is ‘benevolence’ by the three main figures in education: the student, teacher, and parents. It also involves the contemplation of how to recognize the essence of benevolence and how such practices should take place.

KCI등재

8신지급여력제도(K-ICS)의 해지리스크 측정에 관한 연구

저자 : 오창수 ( Changsu Ouh ) , 최판균 ( Pankun Choi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가 2023년부터 시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신지급여력제도(K-ICS)에서는 현행 지급여력제도(RBC)에서 측정하지 않았던 보험계약의 해지리스크를 보험리스크의 세부항목으로 측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장래 해지율 변동에 따른 해지리스크의 측정이 지급여력 비율 측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경과기간별 해지율간의 상관성을 제거하지 않을 경우 해지리스크가 정확하게 측정되지 않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통계적으로도 우리나라 생보사의 상이한 경과기간별 해지율 변동률의 상관관계는 경과기간 1년과 2년의 상관계수가 0.67이고, 상관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난 경과기간 1년과 15년 해지율 변동률의 상관계수도 0.16을 기록하는 등 전체 경과기간에 걸쳐 높은 수준의 양(+)의 상관성을 보이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국내 보험회사의 해지율 통계를 적용한 주성분분석(PCA)모형을 통해 해지리스크를 측정하여 경과기간별 해지율간 상관성을 제거할 경우 상관성을 제거하기 전 해지리스크 규모 대비 금리연동형 저축보험은 26.9%, 금리연동형 종신보험은 25.9% 감소한다는 실증분석 결과를 제시하였다. 이러한 실증분석 결과를 볼 때, 정교한 해지리스크 측정을 위해서는 경과기간별 해지율 변동의 상관성이 제거될 필요가 있으며 이에 대한 효과적인 방법론으로 주성분분석모형을 지급여력제도의 해지리스크 측정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모든 보험회사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지급여력제도 표준모형에서는 해지리스크의 정교한 측정과 함께 해지리스크 측정결과의 회사별 비교가능성 제고방안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되어야 하기 때문에, 향후 새로운 지급여력제도의 도입시 주성분분석모형에 의한 해지리스크 측정모형의 비교가능성 제고방안 등 정책적 방법론에 대한 연구도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Korea-Insurance Capital Standard, which korea has been setting to be in effect in 2023, requires insurers to measure the lapse risk of insurance contracts as a part of insurance risk, which has not been stipulated for the current solvency regime called to be RBC. As the result, measurement of the lapse risk based on fluctuation of annual lapse ratio is expected to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solvency ratio of insurers. However, disregarding a correlation between the lapse-ratio changes of insurance contracts with different age after making contract results into incorrect measurement of lapse risk. Statistically, high positive-correlations between the lapse-ratio changes of insurance contracts with different age are found through all ages of life insurance contract in Korea - coefficient of correlation between 1 year contracts and 2 year contracts is 0.67, coefficient of correlation between 1 year contracts and 15 year contracts is the smallest but 0.16. This study suggests the Principal Component Analysis(PCA) as the method to solve such constraint and shows empirically that the scale of lapse-risk decreases by 26.9% for floating-rate saving insurance, 25.9% for floating-rate whole life insurance by eliminating the correlations based on the lapse statistics of korean insurance company. It is evidently shown, from the empirical result, that the correlations should be removed for a sophisticated measurement of lapse risk in solvency regime, and the Principal Component Analysis(PCA), as the effective method for the purpose, is able to be applied to the accurate measurement of lapse risk. Meanwhile, both the accurate measurement of lapse risk and comparability of the measurement among insurance companies should be synthetically considered in setting a standard solvency model which is applied to all insuracne companies. That is why the research for method relating to policy such as a way to increase comparability of the lapse risk measured by PCA in the K-ICS will be necessary.

KCI등재

9중세 이슬람 지리 속 신라의 남하와 이것이 무슬림들의 동남아시아 인식에 미친 영향

저자 : 정진한 ( Jin Han Jeong )

발행기관 : 한국이슬람학회 간행물 : 한국이슬람학회 논총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3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trace the changing value of Korea, particularly the Silla Dynasty(57 BC? -935 CE), in medieval Islamic Cartography by examining textual and cartographic sources in Arabic. At the earliest stage of Islamic geography, Korea located on the opposite side of the end of China at the Muslim maritime route. However, it gradually moved southward towards Africa and became confused with Southeast Asian islands. This paper introduces first the visible influence of geographic notions of the medieval Islamic world about the Southeast Asian places in their geography about Korea, then move to discuss the possible transmission of the Islamic perceptions of Korea to to those of several Southeast Asian islands. This paper ultimately discusses the Islamic integration of the Hindu geography of Southeast Asia and the Islamic geography of Korea that later resulted in establishing the theological geography of Muslims by paralleling Korea and the Canary Islands to present the harmonious globe created by God.

KCI등재

10여행지리 정착을 위한 세 가지 질문과 도전

저자 : 김기남 ( Kinam Kim )

발행기관 : 한국사진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사진지리학회지 31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0-107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5 개정 교육과정 진로선택과목 여행지리의 정착을 위한 조건을 세 가지 질문과 그에 대한 답으로 제시하였다. 첫 번째 질문은 여행지리의 목적이자 존재 이유인 ‘왜?’이다. 여행지리는 다가올 미래 사회를 대비하여, 교육과정에서 제시하는 핵심역량을 기를 수 있는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심리적으로도 진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유용한 목표 성취를 가능하게 해준다. 두 번째 질문은 여행지리 과목 콘텐츠에 대한 ‘무엇을?’이다. 지리교과 내용은 여행을 체계적으로 잘 조직할 수 있는 학문적 특성을 토대로 하고 있다. 따라서 지리를 통해 더욱 유의미한 여행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 세 번째 질문은 수업의 방법에 대한 ‘어떻게?’이다. 여행지리는 지리교과 내용을 현실 공간에 적용하여 이해하는 성격의 과목이다. 다양한 자료와 색다른 방식의 수업을 진행할 수 있으며, 사회적 이슈에 대한 심층적인 탐구 학습도 가능하다. 제시된 질문들에 대한 답을 통해 여행지리는 지리교육에서 중요한 과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presents three questions and answers to the conditions for the sustainability of the tourism geography subject, which is a career elective subject in the Korean 2015 revised curriculum. The first question is ‘why?’, which is the purpose and reason of existence of the tourism geography. Tourism geography is a subject that prepares for the future society, and provides learning opportunities to develop overall core competencies presented in the curriculum. And it provides useful psychological effects to students preparing for a career path. The second question is ‘What?’ about the contents of the tourism geography subject. The content of geography curriculum has the academic characteristics that can systematically organize tourism. Therefore, more meaningful travel can be made through geography. Tourism geography is a subject to understand geographical knowledge authentically by applying the contents of geography subject to real space. Tourism geography classes can utilize a variety of materials and unique teaching methods. The tourism geography class can utilize a variety of materials and unique methods, and it is also possible to explore and learn about social issues. Answering the questions presented, tourism geography will be an important subject in geography education.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