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북한연구학회> 북한연구학회보> 김대중 정부의 이산가족 정책 : 평가 및 정책제안

KCI등재

김대중 정부의 이산가족 정책 : 평가 및 정책제안

The Assessment of Separated Family Policies in Kim Dae Jung Government

최대석(Dae Seok Choi)
  • : 북한연구학회
  • : 북한연구학회보 3권2호
  • : 연속간행물
  • : 1999년 12월
  • : 171-186(16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지난 50여 년 간 단절된 삶을 살고 있는 남북이산가족의 생사확인, 재회 및 재결합은 정치, 이념 및 제도를 뛰어넘는 인륜 및 인도주의의 문제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또한 대부분의 60세 이상의 고령인 이산가족 1세대가 유명을 달리하면 굳이 애타게 남과 북으로 헤어진 가족을 찾을 사람도 많지 않다고 볼 때 이산가족 문제는 통일을 달성하는 고리의 차원에서도 결코 간과할 수 없다. 정부는 70년대 초 남북대화가 시작된 이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대북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여 적십자회담을 적극 지원해 왔으나, 이후 이산가족의 문제는 핵사찰과 관련한 남북한간의 갈등, 조문파동, 북한의 경제난과 맞물리면서 해결의 단서를 잡을 수 없었다. 그러나 1998년 2월 김대중 정부가 출범한 이후 이산가족 문제는 다시금 남북한간의 현안으로 부각되어 현 정부는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나 1999년 6, 7월 북경에서 개최된 2차의 차관급회담에서 나타났듯이 이산가족문제에 대한 북측의 소극적인 입장과 정책에는 아직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대북 포용정책의 기조아래 다소나마 숨통이 트인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단초를 잡기 위해서 포괄적이며 일관된 정책방향 및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김대중 정부는 더 이상 실향민의 표만을 의식하는 차원의 공허한 정책을 지양하고 있다. 고령자 방북절차 간소화,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 설치, 교류경비지원 등 과거의 정부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실질적인 그리고 교류 활성화 시기에 대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정부의 노력에 보태어 실제에 있어서 민간차원의 이산가족교류가 활성화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현재의 교류경비에 대한 일부 지원정책, 그리고 영세한 교류 주선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정책 정도로는 결코 교류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없다.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는 보다 근본적인 정책대안이 필요하다. 민간차원의 이산가족 교류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문성을 갖고 교류전반을 관장할 대규모의 비영리 전문재단의 설립이 시급히 요청된다.

ECN

ECN-0102-2009-910-009186824


UCI

I410-ECN-0102-2009-910-009186824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 등재
  • : -
  • : 반년간
  • : 1229-1161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7-2017
  • : 459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남북한 산업구조의 상호의존성에 관한 연구

저자 : 주성환(Sung Whan Ju) , 조영기(Young Gee Cho)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5-3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분단이후 남한은 대외지향적 수출주도산업 육성에 의한 공업화 발전전략을 채택하고, 북한은 대내지향적 자력갱생에 의한 자립적 민족경제건설, 중공업 우선정책, 군사·경제의 병진정책을 채택함으로써 남북한 산업구조에 상당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와 같이 남북한간에 산업구조의 현격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남북한이 경제교류와 협력의 활성화가 절실한 현실에서 남북한 산업의 상호의존성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러한 필요성에 따라 본 연구는 남북한 산업구조의 의존성과 유사성을 분석하기 위하여 산업을 우선 13개 산업으로 중분류하고, 이를 다시 자원부존산업, 노동집약산업, 자본집약산업으로 대분류하였다. 그리고 13개 산업을 SITC 세단위를 기준으로 하여 1977년부터 1995년까지 19년 동안의 자료를 가지고 현시적 비교우위(Revealed compararive advantage: RCA)의 지수를 측정하여 남북한 산업구조의 특성을 분석하였다. 먼저 자원부존산업의 경우 남한은 1977년 이전부터 경쟁력을 상실하였다. 북한은 자원부존 산업중 비철금속산업만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으며 여타산업은 비교열위에 있다. 둘째, 노동집약산업의 경우 남한은 비교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비교우위가 하락하고 있다. 반면 북한은 섬유·의복산업에서 비교우위와 비교열위가 반복된 후 1990년 이후 비교우위로, 신발 및 기타제조산업은 1990년대에 비교우위로 전환되었다. 셋째, 자본집약산업의 경우 남한은 금속 및 전기기계산업은 전기간 비교우이를, 화학·비전기기계·정밀기계산업은 전기간 비교열위에, 수송장비산업은 비교열위에서 비교우위로 전환하는 주기적 경향을 보여 주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금속산업만 비교우위를 유지하고 있을 뿐 여타산업은 비교열위에 있고, 수송장비산업은 1990년대에 비교우위를 회복하였다. 국가간 산업의 상호의존성은 동일산업군의 RCA지수가 정의 상관관계에 있으면 상호보완적이고, 부의 상관관계이며 상호 경쟁적이다. 남북한 산업간 산업상관관계가 보완관계에 있는 산업은 자원기초·섬유·화학·금속·비전기기계·전기기계산업이며, 이들 산업은 수직적 생산구조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산업구조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경쟁 또는 대체관계에 있는 산업중 수송장비 및 정밀기계산업은 남한이 특화하고, 비철금속·의류 및 의복·신발 및 기타산업은 북한에서 특화하는 것이 유리하다. 그러나 가구산업은 남북한 모두가 비교열위에 있기 때문에 특화로 실익을 얻을 것이 없다.

2남북한 보험산업의 협력방안

저자 : 신동호(Dong Ho Shin)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33-5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최근 남북경협이 활발하게 진전됨에 따라 제반 여건 및 제도가 보완될 경우 남북경협과 관련된 보험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남북한 보험산업의 협력방안에 관한 연구의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 사회주의 동유럽 국가가 경험한 보험시장의 체제전환과 중국 보험시장의 대외개방정책을 살펴볼 때, 선진 외국의 보험경영기술의 전수와 자본유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특히 중국 보험산업의 단계적인 개방화 정책은 북한에 시사하는 점이 크다. 1996년도 북한의 손해보험(조선국제보험회사)시장 보험료 규모는 5억 5천북한원(2억5천US$)이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분석되었다. 그러나 시장규모(1996)는 남한의 약 1.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한 보험산업이 상호 협력할 때, 남북경협이 더욱 더 활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이는 실물경제를 지원하는 보험의 고유 역할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 고에서는 남북한 보험상품의 연계 가능성을 검토하였다. 현재 남북한간에 진행되고 있거나 연관되는 보험상품은 경수로건설과 관련된 각종 보험, 남북한주민왕래보험, 그리고 해상보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결론적으로 남북한 보험산업이 협력할 수 있는 3가지 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남북한 보험산업은 보험정보 및 인적자원을 상호 교류하여 서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켜야 한다. 둘째, 남북한 합작보험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이다. 셋째, 외국보험회사의 자본을 유치하여 북한시장에 진출하는 방안이다. 이때 북한도 참여할 수 있다.

3산림부문 남북한 협력 과제 및 추진 전략

저자 : 윤여창(Yeo Chang Youn) , 박동균(Dong Kyun Park) , 홍성각(Sung Gak Hong)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53-8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4남북한 주민의 가족의식 비교

저자 : 도흥열(Heung Yul Do)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83-9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본 논문은 남북한 비교관점에서 통치 이데올로기에 기초한 가족정책과 가족의식의 변화양상을 추적하고 남북한 통일실현의 준거점을 가족의식의 변화양상을 추적하고 남북한 통일실현의 준거점을 가족의식에서 모색하고 있다. 지난 50년동안 북한 가족의 성격은 주·객관적 조건에 따라 혁명적 변화를 거듭하였다. 정권 초기에는 사회주의적 가족원리가 팽배하였으나 1980년대를 전후하여 사회주의적 가족의 역기능이 심화되면서 유교적 가족주의가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이는 상부구조로서의 가족을 소멸 또는 개혁의 대상으로 평가했던 엥겔스·레닌의 계급갈등적 관점으로부터, 가족을 자녀 양육 및 사회통합의 중심으로 인식하는 유교적 가족주의로 되돌림한 것이다. 1990년 북한이 `가족법`을 제정한 것은 전통적 가족의식을 말살하려던 `가정혁명화`와 사회주의적 가족정책이 얼마나 비현실적인 공상이었던가를 입증한 것이다. 이처럼 북한의 가족의식이 유교적 방향으로 크게 선회하였다는 사실은 `북한식 사회주의` 체제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또 하나의 준거가 될 수 있다. 북한이 개혁과 개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경우, 생산단위로서 가족이 기능이 증대되면서 특히 가족농(家族農)의 부활도 예상된다. 이와 같이 볼 때,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을 체제목표로 내세웠던 북한은 가정혁명화→전통가족의 해체→사회주의가족의 형성→북한식 사회주의의 위기→전통적 가족의식의 부활→남북한 가족의식의 동질화→남북한 수렴적 사회변화→"사실상의 통일상황 조성"이라는 도식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즉 `북한식 사회주의`체제의 위기적 요소가 전통가족의 부활을 불가피하게 만들었고 전통적 가족의식의 부활은 남북한 사회의 수렴적 변화를 가속화하는 결정적 요소가 될 것이다.

5정경분리정책과 남북관계 , 그 의의와 한계 - 독일사례와 통합이론을 중심으로 -

저자 : 정지웅(Ji Woong Jung)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97-12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6「 페리보고서 」 이후의 남북한 경제 관계 전망

저자 : 윤기관(Ki Kwan Yoon)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125-15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페리보고서」는 한반도의 냉전구조를 해체시키기 위한 조치라기 보다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여 동아시아에서의 미국의 국익과 역할을 증대시키고자 하는 데 근본적인 목표를 두고 있음을 직시하여 한반도문제 즉,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문제는 당사자인 우리 남북한이 스스로 해결하도록 해야 한다. 이러한 배경하에서 이 논문에서는 「페리보고서」에 따른 미국의 대북한 경제제재 완화조치가 우리 남부간 경제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가를 분석하여 실질적인 「한반도 냉정구조 해체」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기초적 자료를 제공함에 연구의 목적을 두고 있다. 그런데 미국의 대북한정책(「페리보고서」)과 우리 정부의 대북한정책(포용정책)은 포괄적인 접근방법과 상호주의를 채택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가 현재 실시하고 있는 대북한정책과 미국의 「페리보고서」에서의 단기적인 실행사항은 별 차이가 없기 때문에 미국의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완화조치가 남북한 경제관계에 대해서 단기적으로는 현재의 상황보다 더 나아질 것이 없으나, 장기적으로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7북한의 대남정책과 남북관계

저자 : 전현준(Hyun Joon Chon)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155-170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북한이 남한당국을 배제하고 그동안 `미제`로 규정, 타도대상으로 삼아왔던 미국과만 대화하려는 이유를 규명하는 것은 향후 남북관계를 전망함에 있어서 필수적인 작업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북한의 남한당국 배제 이유는 남한과의 갈등 유발을 통한 체제유지 목적 때문이다. 사망한 김일성은 생존시 주민통합을 위해 `미제 및 남조선 파쑈의 북침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였다. 김일성은 독재체제유지를 위해 남한과의 갈등을 유발시켰을 뿐만 아니라 확대·과장시켰다. 현재 최고권력자인 김정일도 예외는 아니다. 김정일은 1976년 판문점 사건을 포함, 1999년 `서해사태` 등 남한에 대한 주요 도발사건의 중심에 서있었다. 따라서 향후에도 북한의 남한당국 배제 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위와 같은 전제하에 2000년대초 북한의 대남정책에 전망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북한은 남한의 대북 강경책 유도를 위해 각종 남한 혼란 전술 사용을 지속할 것이다. 최고지도자 비방, 친북단체를 통한 반정부 선동, 무력시위, 간첩침투 등 남한혼란을 위한 각종 합법·半합법 전술이 동원될 것이다. 둘째, 정경분리 정책을 채택, 남한정부 및 최고지도자 비판 등 당국간 대화 거부는 지속하는 한편, 대기업중심의 민간인들과의 접촉은 지속할 것이다. 셋째, 대미관계 개선이 보다 가시화될 경우, 북한은 `갓끈전술`에 입각, 노골적인 한·미 이간전술을 더욱 강하게 구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8김대중 정부의 이산가족 정책 : 평가 및 정책제안

저자 : 최대석(Dae Seok Choi)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171-18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지난 50여 년 간 단절된 삶을 살고 있는 남북이산가족의 생사확인, 재회 및 재결합은 정치, 이념 및 제도를 뛰어넘는 인륜 및 인도주의의 문제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또한 대부분의 60세 이상의 고령인 이산가족 1세대가 유명을 달리하면 굳이 애타게 남과 북으로 헤어진 가족을 찾을 사람도 많지 않다고 볼 때 이산가족 문제는 통일을 달성하는 고리의 차원에서도 결코 간과할 수 없다. 정부는 70년대 초 남북대화가 시작된 이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대북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여 적십자회담을 적극 지원해 왔으나, 이후 이산가족의 문제는 핵사찰과 관련한 남북한간의 갈등, 조문파동, 북한의 경제난과 맞물리면서 해결의 단서를 잡을 수 없었다. 그러나 1998년 2월 김대중 정부가 출범한 이후 이산가족 문제는 다시금 남북한간의 현안으로 부각되어 현 정부는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나 1999년 6, 7월 북경에서 개최된 2차의 차관급회담에서 나타났듯이 이산가족문제에 대한 북측의 소극적인 입장과 정책에는 아직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대북 포용정책의 기조아래 다소나마 숨통이 트인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단초를 잡기 위해서 포괄적이며 일관된 정책방향 및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김대중 정부는 더 이상 실향민의 표만을 의식하는 차원의 공허한 정책을 지양하고 있다. 고령자 방북절차 간소화,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 설치, 교류경비지원 등 과거의 정부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실질적인 그리고 교류 활성화 시기에 대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정부의 노력에 보태어 실제에 있어서 민간차원의 이산가족교류가 활성화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현재의 교류경비에 대한 일부 지원정책, 그리고 영세한 교류 주선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정책 정도로는 결코 교류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없다.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는 보다 근본적인 정책대안이 필요하다. 민간차원의 이산가족 교류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문성을 갖고 교류전반을 관장할 대규모의 비영리 전문재단의 설립이 시급히 요청된다.

9북한 정권의 정통화 시도 : 1945 - 1950

저자 : 김수민(Soo Min Kim)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187-22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하나의 역사적 사건을 공정하게 이해하고 평가하기 위해서는 사건 발생 시점으로부터 상당한 시간적 거리를 필요로 한다. 해방된 지 55년, 남북에 분단정권이 수립된 지 52년의 시간이 흘렀다. 아직 그 그림자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한반도에 큰 영향을 미쳐온 범 세계적 냉전구도가 해체된 지금이 해방 당시의 역사적 사건을 바르게 이해하고 평가할 수 있는 최소한의 환경이라는 인식을 전제하고 있다. 이 글은 남북의 통일논의 과정에서 대두될 수 있는 남부 분단정권이 정통성 문제에 대한 기초적인 연구를 위한 것이다. 남북정권의 정통성 문제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대한민국의 비교적 시각에서 논의돼야 할 것이며 1) 대중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느냐 2) 당면한 역사적 명제를 성실히 수행하느냐에 달려 있을 것이다. 이 글은 남북 분단정권의 비교 분석을 통한 정통성 여부를 논하기에 앞서 북한 정권이 정통성 확보를 위해 어떠한 노력을 기울였느냐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정권의 권위를 위해서는 강제력의 확보가 중요하며 그 터 위에 그 권위를 받아들이는 것이 옳고 적절하다는 신념이 필요하다. 여기에 대중의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정권의 효율성 역시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의미에서 강제력의 제도화, 신념의 공유, 효율성이라는 세 가지의 준거률을 적용해 북한정권의 정통화 시도를 설명했다. 북한의 지도자들은 강제력의 제도화를 위해 당, 행정기관, 군대의 장악을 시도했으며 소련군의 절대적인 협조를 받을 수 있었다. 신념의 공유를 위해서는 정치적 상징과 의식, 선거 등을 활용했으며 정권의 효율성을 위해서는 토지개혁을 비롯한 민주개혁을 시행했다. 북한정권이 소련의 절대적인 후원아래 세워진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의 지도자들은 제한된 범위에서나마 정통성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 북한정권의 이러한 시도는 북한대중의 호의적인 평가를 받았음 북한이 남한에 비해 일정기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인 것과도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10북한의 공장관리체제와 절정기 스탈린주의 - 대안의 사업체계에 대한 새로운 해석 -

저자 : 차문석(Mun Seok Cha)

발행기관 : 북한연구학회 간행물 : 북한연구학회보 3권 2호 발행 연도 : 1999 페이지 : pp. 227-25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1961년에 북한에서 `새로운 관리형태`로 공식화된 대안의 사업체계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가한다. 본 논문에서는 대안의 사업체계는 북한의 공식적인 언술과 기존 연구와는 달리 오히려 제2차 대전직후 소련의 제4차 5개년 계획(1846~50년) 시기에 스탈린주의가 절정에 달했던 시기에 나타난 당통제가 강조된 `절정기 스탈린주의적` 유일관리제의 북한적 수용이라는 것을 주장한다. 먼저 사회주의 국가의 공장관리체제의 기본적인 구조를 검토하였다.사회주의 국가의 공장관리구조는 기본적으로 삼각관계(troika)로 이루어져 있다. 즉 경영, 당, 노동조합 대표가 3자 구조를 형성하는 것이다. 삼각관계는 사회주의권 붕괴가 발생하는 1990년대까지 사회주의 국가의 공장관리의 기본적인 구조였다. 삼각관계내의 기능적 분업은 사회의 객관적인 구조의 변화에 따라 변화하였다. 이른바 노동조합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에서 지배인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로, 그리고 당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로 각각 변화하였던 것이다. 결국 삼각관계 구조가 지속되는 속에서 3자의 기능적 분업의 변화가 이루어져 왔던 것이다. 따라서 유일관리제가 삼각관계를 해체한 것이 아니라 삼각관계의 기능분업이 변화한 것이라고 해석해야 하는 조합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에서 지배인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로, 그리고 당이 우세한 공장관리체제로 각각 변화하였던 것이다. 결국 삼각관계 구조가 지속되는 속에서 3자의 기능적 분업의 변화가 이루어져 왔던 것이다. 따라서 유일관리제가 삼각관계를 해체한 것이 아니라 삼각관계의 기능분업이 변화한 것이라고 해석해야 하는 것이다. 한편 공장관리체제에 대한 역사구조적인 분석을 실시하였다. 공장관리체제는 사회의 물적 토대에 따라 변화하지만 그것의 대응양상은 항상 정치적인 방식으로 표출되었다. 따라서 유일관리제의 위기가 공장관리체제의 변화 원인이 되는 것처럼 묘사될 가능성이 생기는 것이다. 그러나 유일관리제가 당통제가 강화된 공장관리체제로 전환되는 것은 사회의 객관적 구조가 기존의 관리체제의 변화를 강요하기 때문이었다. 따라서 1946년에 소련의 절정기 스탈린주의적 유일관리제의 성립은 제2차 대전 이후의 소련의 물질적 조건들을 반영하는 것이지 전전의 유일관리제의 위기로 인해서 성립한 것은 아니다. 북한의 대안의 사업체계도 유일관리제의 위기가 아니라 전후 사회주의 대고조의 결과로 공장관리체제상의 일정정도의 변화가 불가피하게 강제되었다는 측면이 중요한 것이다. 따라서 북한의 대안의 사업체계는 세계적으로 잘 작동되었다고 보았던 절정기 스탈린주의적 유일관리제를 그대로 모방한 것이다. 대안의 사업체계는 북한만이 가진 새롭고 특수한 공장관리체제가 아닌 것이다. 따라서 북한이 대안체계를 새로운 공장관리 체제라는 별칭으로 명명하게 된 것은 주체사상의 맹아가 싹트고 있던 시점에서 북한의 전면적인 자력갱생노선, 대소 대중 자주성을 강조하면서 부득이하게 새로운 관리체계라는 대안체계를 창출해 내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접경지역통일연구
1권 1호(2017) ~ 2권 1호 (2018)

군사논단
1권 0호(1994) ~ 94권 0호 (2018)

KCI등재

한국정치연구
1권 0호(1987) ~ 27권 2호 (2018)

KCI후보

한국군사학논총
1권 0호(2012) ~ 13권 0호 (2018)

KCI등재

한국동북아논총
1권 0호(1996) ~ 87권 0호 (2018)

KCI후보

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1권 1호(2011) ~ 8권 1호 (2018)

KCI등재

통일과 평화
1권 1호(2009) ~ 10권 1호 (2018)

KCI후보

비교민주주의연구
1권 0호(2005) ~ 14권 1호 (2018)

통일한국
1권 0호(1983) ~ 415권 0호 (2018)

북한연구학회 춘계학술발표논문집
2009권 0호(2009) ~ 2018권 0호 (2018)

KCI등재

통일연구
1권 1호(1997) ~ 22권 1호 (2018)

KCI등재

대한정치학회보
7권 1호(1999) ~ 26권 2호 (2018)

글로벌정치연구
1권 1호(2008) ~ 11권 1호 (2018)

KCI등재

기억과 전망
1권 0호(2002) ~ 38권 0호 (2018)

아태시대
2002권 1호(2002) ~ 2018권 28호 (2018)

KCI등재

중소연구
1권 1호(1975) ~ 42권 1호 (2018)

Asian Journal of Peacebuilding
1권 1호(2013) ~ 6권 1호 (2018)

KCI등재

통일문제연구
1권 1호(1989) ~ 30권 1호 (2018)

KCI등재 SSCI SCOUPUS

Korean journal of defense analysis
1권 1호(1989) ~ 30권 2호 (2018)

KCI등재

한일군사문화연구
1권 0호(2003) ~ 25권 0호 (2018)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