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온지학회> 온지논총> 임희수(任希壽)의 ≪칠분전신첩(七分傳神帖)≫ 연구 - 소북(小北) 남당계(南黨系) 인사들의 재현과 그 의미 -

KCI등재

임희수(任希壽)의 ≪칠분전신첩(七分傳神帖)≫ 연구 - 소북(小北) 남당계(南黨系) 인사들의 재현과 그 의미 -

A Study of Album of Portrait Sketches by Im hui-su: Some Thoughts on the Representation of Nam Party(Namdang) members of the Small North(Sobuk)

이성훈 ( Lee Sung Hoon )
  • : 온지학회
  • : 온지논총 6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10월
  • : 161-202(42pages)

DOI


목차

Ⅰ. 머리말
Ⅱ. ≪칠분전신첩≫의 작가와 구성
Ⅲ. ≪칠분전신첩≫과 소북 남당계 인사들
Ⅳ. ≪칠분전신첩≫의 성격과 초본 제작의 의미
Ⅴ. 임위의 초상화와 ‘자아’의 투영
Ⅵ.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七分傳神帖≫은 任希壽(1733∼1750)가 1749∼1750년에 그린 초상화 草本들로 꾸며진 초상화첩이다. 임희수의 부친 任瑋(1701∼1762)는 1754∼1760년의 어느 시점에 아들이 남긴 초상화들을 화첩으로 장황하고 부기를 작성해 그 화첩에 직접 썼다. 이 화첩에 수록된 초상화들은 총 19점이며 이 중 화첩 마지막에 실린 <강세황 초상>및 대상 불명의 초상화 등 2점을 제외한 17점의 초상화가 임희수의 것으로 파악된다.
≪칠분전신첩≫ 수록 초상화들은 張志淵(1864∼1921)의 『진휘속고(震彙續攷)』에 실린 임희수에 대한 기록을 토대로 그가 喪中인 자신의 집을 방문한 당대의 명사들을 사생한 그림들로 알려졌다. 이 기록은 그의 초상화 제작과 그 대상 인물의 선정이 우연히 이루어졌던 것처럼 보이게 한다. 그러나 이 초상화의 주인공들은 모두 임위와 사승ㆍ혈연관계로 얽힌 소북 남당 소속 인사들이었으며, 임희수는 이들의 초상화들을 평시에 제작했다. 이 사실은 임희수가 자발적으로 이 인사들을 그린 것이 아닌, 부친 임위의 적극적인 주문 혹은 권유를 받아 그들의 초상화를 제작했음을 보여준다. 따라서 이 화첩 초상화들의 제작은 조선 후기에 특정 붕당ㆍ학파의 인사들이 자신들이 추앙하는 선사의 초상화를 제작했던 관행 및 동류의 인물들이 함께 초상화를 남겼던 관행안에서 이해될 수 있다.
≪칠분전신첩≫에는 그 얼굴 모습과 복식이 조금씩 다르게 표현된 임위의 초상화가 5점이나 실려 있다. 이는 임위가 임희수의 화재를 빌려 자신의 모습이 정확히 포착된 초상화를 남기고 싶어 했음을 입증한다. 또한 조선시대에 사대부들이 초상화를 제작한 목적이 대상 인물의 모습을 정확히 재현해 후대에 그의 모습을 남기는 데 있었던 점도 보여준다. 사대부들이 이처럼 자신들이 완벽히 재현된 초상화를 얻고자했던 것은 초상화에 한 인물의 학문적 성취나 고매한 정신이 고스란히 반영되고 담겨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즉 그들은 自誌類의 글처럼 초상화에도 어떤 기질이나 성격 그리고 신념이나 소신 등 그의 정신적인 면모가 반영될 수 있으며 후대의 사람들이 이를 알아차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임위는 그 초상화들을 이 화첩에 수록한 뒤에 자찬문 성격의 부기를 남겨 자신의 내면 의식을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과거 급제 후 줄곧 관로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찬문성격의 부기에서 은거와 출세의 삶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훌륭한 문사 그리고 강직한 관리로서 평가되고 후대에 기억되기를 바랐다.
≪칠분전신첩≫은 18세에 요절한 한 젊은 문인 화가의 畵才를 입증하는 작품으로 이해되고 있지만, 오히려 이 화상첩은 조선 후기에 사대부들이 초상화를 제작한 실질적인 목적과 초상화란 매체를 활용한 방식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Album of Portrait Sketches, owned by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s a portrait album made with portrait sketches drawn by Im Hui-su(1733∼1750) in 1749∼1750. His father, Im Wi(1701∼1762), composed some inscriptions about the sitters of the portraits and wrote down them on some leaves of the album at some point in 1754∼1760. The album is composed of 19 portraits and 17 portraits of them, excluding two such as Portrait of Kang Se-Hwang and Portrait of unknown man, are considered to be the works by Lim Hui-su.
The portraits of the album have been known as paintings of prominent figures of the time who visited his house during the period of mourning. This makes it appear that his selection of the sitters and his painting them were made by chance. However, they were all Nam Party(Namdang) members of the Small North(Sobuk), and his relatives, teachers or seniors who all came from the same political and academic background. In addition he produced their portraits at ordinary times. Therefore, the production of these portraits need to be understood in connection with the practice that the literati requested painters to represent their own teachers in portraits and people of the same class or party made their portraits together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this album there are five portraits of Im Wi, which show his face and costumes slightly differently. This proves that Im Wi wanted to get portraits that accurately captured his features with the help of his son, who had excellent painting skills. By the 18th century, the literati wanted to have their own portraits painted in perfect likeness of themselves, that’s why they believed that those portraits could represent their own soul, personality, character, virtues, or self-consciousness. Im Wi also tried to visualize in these 5 portraits his own personality, character and self-consciousness.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1444
  • : 2384-2253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5-2021
  • : 74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연시조 관점에서 본 황윤석의 <목주잡가(木州雜歌)> 28수

저자 : 김상진 ( Kim Sang-jean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4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8세기 호남학자인 頤齋黃胤錫의 <木州雜歌> 28수에 관한 연구이다. 기왕의 연구에서는 작가의 삶과 작품을 연관 지어, 작품의 진행에 따라 변화하는 주제에 초점을 맞추면서 <목주잡가>의 성격을 파악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연구의 대부분은 <목주잡가>를 유기체적 구조물인 연시조로 바라보는 데는 미흡하다. 이에 본고는 연시조로서 <목주잡가>의 특성을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목주잡가>가 연시조가 되기 위한 큰 전제는 3단 구성에서 찾을 수 있다. 그러므로 제Ⅱ장에서는 3단 구성을 바탕으로 <목주잡가> 28수의 면면을 먼저 검토하였다. 즉 <목주잡가> 28수는 서사 6수, 본사 20수, 결사 2수로 구성되었다. 주지하다시피 <목주잡가>는 황윤석이 그의 나이 51세에 목천 현감을 제수받고 목천에서 머무는 동안에 창작한 작품이다. 따라서 서사에서는 자신을 목천 현감에 命한 君恩에 대한 감사를 노래한다. 본사에서는 목천에서 머무는 동안 작자의 다양한 생각을 노래하는데, 가정과 가문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자신의 학문과 이념 등을 노래하고, 결사에서는 자신의 임무를 다짐하면서 전체적인 詩想을 마무리한다.
Ⅲ장에서는 <목주잡가>의 연작성과 함께 작품적 의미를 검토하였다. 앞서 언급했듯이 <목주잡가>는 크게는 서사, 본사, 결사의 3단 구성을하고 있으며 본사는 내용에 따라 다시 4개의 단락으로 구분된다. 결사는 詩想을 마무리함과 동시에 首尾雙關의 구조를 띠면서 <목주잡가>가 연시조의 면모를 갖추는데 한몫하고 있다. 이와 같이 연시조로서 <목주잡가>의 가능성을 타진하였다.

2정재류치명(定齋柳致明)의 『관서유록(關西遊錄)』 에 나타난 현실인식 -'범월(犯越)'과 '전제(田制)'를 중심으로-

저자 : 남윤덕 ( Nam Yoon-deok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1-6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재 류치명의 『관서유록』은 19세기 유록 기술방식에서 筆記雜錄化 樣相을 보이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 방식을 바탕으로 관서지역을 다스리는 현직 관리로서의 治定에 대한 생각을 자유롭게 표출하였다. 『관서유록』에서 보여주는 현실인식은 류치명의 관인으로서 삶을 이해하는 주요 특징이 된다. 먼저, 『관서유록』에서는 '범월'의 심각성과 기자조선의 역사적 내력, 그리고 인물에 대한 감회를 함께 서술하였다. 당시 류치명은 청나라 사람들의 빈번했던 '범월'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 그러한 과정 속에서 19세기 '범월'의 구체적 사례를 보여주었다. 아울러 생계를 위해 '범월'이라는 범법행위를 자행 할 수 밖에 없었던 관서지역백성들의 고단한 삶을 목격하고 걱정도 하지만 위정자의 입장에서 지엄한 국법의 엄중함도 지켜야하는 딜레마 속에서 고민도 하였다. 한편, 『관서유록』에서는 '기자정전', '천맥법', '균전' 등의 '전제'에 대해서도 다양한 관심을 보였다. 이것은 관서지역을 다스리는 관인으로서의 현실인식을 구체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특히, 류치명은 평안도에서 그 유래를 살필 수 있는 '箕子井田'에 대해 관심을 보이며, 긍정적인 인식을 가졌다. 이것은 현 실정과 맞물려 관서지역 토지제도의 한계점과 조세부담등으로 인한 백성들의 궁핍한 삶을 해결해 줄 수 있는 희망을 '기자정전'에서 찾고자 했던 것이다. 『관서유록』에서 보이는 '범월'과 '전제'는 백성들의 삶의 터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 두가지 문제는 『관서유록』에 나타난 현실인식의 특징적인 면면이라는 점 외에도, 오늘날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사회 제도적인 측면에서 한번 쯤은 고민해볼 문제가 아닌가 한다.

3후산(后山) 정윤영(鄭胤永)의 연작 팔로시(八老詩) 일고찰

저자 : 박종훈 ( Park Chonghoon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1-9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宋나라 劉克莊은 노년을 주제로 10수의 연작시를 지은 바 있다. 이를 보통 '十老詩'라고 한다. 이러한 영향 하에 조선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년을 주제로 한 연작의 작품이 지어졌다. 그 대략적인 내용은 노년에 대한 탄식과 세월의 흔적으로 인한 노련함과 노건함이다. 형식적인 측면에서는 유극장의 칠언율시라는 기본적인 형식을 그대로 이어받으면서, 형식이나 대상에 대해서는 각 작가의 나름대로의 변주가 일어났다. 결국 내용이나 형식의 변주는 유극장의 작품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극복하려는 노력의 일환인 셈이다.
노년을 주제로 한 작품군에 접근하기 위해서 우선 조선에서의 흐름을 대략 살펴보았다. 물론 이 보다 훨씬 많은 작품이 있을 것이다. 또한 그대략적인 내용에 접근하기 위해, 본고에서는 우선 鄭胤永의 八老詩에 초점을 맞추었다. 그는 인물과 나무만을 대상으로 각각 8수의 연작시를 지은 바 있다. 모두 차운한 작품이기에 原韻의 작품도 있을 것이다. 인물을 대상으로 한 작품에서는 노쇠함에 대한 탄식과 노련함에 대한 칭송이 주를 이루었다. 또한 노쇠함과 노련함의 지속적인 대비를 통해, 노련함에 무게감을 두기도 했다. 결국 노련함으로 노쇠함을 이겨냈고 自樂하는 여유로운 노년의 삶이 담겨졌다.
나무만을 대상으로 한 8수의 연작시 역시 늙음보다는 老健함에 초점이 맞춰졌다. 각 대상과 관련된 다양한 고사를 적극 활용하여, 대상에 대한 칭송이 이루어졌다. 대상에 대한 칭송에만 머물지 않고 이를 자신의 삶에 적극 수용하려는 의지도 드러냈다. 물아일체를 지향한 것으로, 이를 통해 노년의 자신의 삶을 설계한 셈이다.
본고는 십로시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의 출발점에 있어, 적지 않은 한계를 안고 있다.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이러한 한계를 하나씩 극복해 나가고자 한다.

4<호남가>류 시가 작품의 전승 맥락과 <호남지방찬양시>의 발굴 검토

저자 : 이수진 ( Lee Sujin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1-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새로운 <호남가>류 시가 작품인 <호남지방찬양시(湖南地方讚揚詩)>를 발굴하여 분석하였다. <호남지방찬양시>는 선문대 구사회 교수가 소장하고 있는 만재(晩齋) 주원택(朱元澤)이 편찬한 『금수강산유람기(錦繡江山遊覽記)』라는 자료집에서 나왔다. <호남지방찬양시>는 일종의 <호남가>류 지명가사이며 1960년대에 만재 주원택이 정리한 근대가사이다.
<호남지방찬양시>는 지명을 활용하여 호남의 아름다운 경관과 풍습을 노래한 <호남가>류 시가 작품들과 깊은 관련이 있다. <호남지방찬양시>는 근대 이전에 우리나라 각 지방의 지명을 엮어서 시적 의미 구조를 형성하는 지명시가 작품을 계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남가>류 시가 작품은 한시 양식의 <호남시>가 먼저 나왔고, 이어서 지명가사인 <호남가>가 나왔다. 지명한시는 18세기 전기에 죽봉(竹峰) 고용즙(高用楫, 1672~1735)의 <남정부(南征賦)>에서 단서를 보였고, 이어서 <호남시>가 나타났다. 이어서 출현한 지명가사인 <호남가>가 널리 유포되었는데, 신재효가 가사를 판소리 단가로 새롭게 개작하였다. 오늘날 <호남가>는 가사보다도 판소리 단가 위주로 전승되었다.
<호남지방찬양시>는 판소리 단가인 신재효의 <호남가>를 바탕으로 삼아 상호텍스트하여 그것의 어구와 표현 기법을 따르고 있다. 이 작품은 조선후기 전라 감영에 소속된 53개 지명을 이중자의(二重字義)의 중의적 표현을 통하여 호남의 아름다운 경관과 순박한 풍습을 찬양하고 있다. <호남지방찬양시>를 통해서 조선후기 이래로 <호남가>류 시가작품이 꾸준히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며 근대시기에 이르기까지 새롭게 창작되고 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5향원(鄕原)비판을 통해서 본 혜강 최한기의 군자론

저자 : 구자익 ( Ku Ja-ik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3-15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군자는 유학이 지향하는 도덕적 인간상이다. 군자의 조건은 시대적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군자는 사리사욕을 추구하는 소인과 대비된다. 어떤 측면에서 군자는 선비가 경계해야할 소인의 특질에 대비되어 드러나기도 한다. 즉 군자를 이해하는 방식은 소인의 특성을 내면적으로 반성하고 단절하는 것에서 찾을 수 있다. 군자는 이러한 비판적 작업을 통해서 고상한 정신세계를 추구하고 완성한다. 본고는 유학에서 지목한 소인의 한 모습을 향원에서 찾고, 혜강최한기가 정립한 기학적 입장에서 기존 군자론의 한계와 기학적 군자의 조건을 고찰한다. 혜강 최한기의 향원 비판은 공자와 맹자의 비판에서 비롯한다. 또한 율곡 이이의 향원 비판에서도 그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조선시대의 소인 비판은 향원비판에 대한 도덕적 비판의 양상으로 드러났다. 혜강 최한기의 향원 비판은 여러 저술에서 확인되며, 이 비판을 통해서 기학적 군자상을 구성하는 단초를 확인할 수 있다. 본고는 기학적 군자의 조건을 심덕과 추측, 그리고 천인상통의 관점에서 구성하였다. 심덕을 인을 구성하는 도덕감수성적 요소로 파악하였고, 추측을 공감을 통한 충서를 구현하는 요소로 파악하였다. 천인상통을 사회통합의 요소로 파악하였다. 이러한 작업에 기초하여 기학적 군자 개념으로써 신기인, 승순인, 사무인, 운하인, 우주인의 맥락을 재구성하였다. 신기인은 개인영역의 모범으로 분석하였고, 승순인과 사무인은 사회영역의 모범으로 분석하였다. 운화인과 우주인은 국가영역의 모범으로 분석하였다.

6임희수(任希壽)의 ≪칠분전신첩(七分傳神帖)≫ 연구 - 소북(小北) 남당계(南黨系) 인사들의 재현과 그 의미 -

저자 : 이성훈 ( Lee Sung Hoon )

발행기관 : 온지학회 간행물 : 온지논총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1-202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七分傳神帖≫은 任希壽(1733∼1750)가 1749∼1750년에 그린 초상화 草本들로 꾸며진 초상화첩이다. 임희수의 부친 任瑋(1701∼1762)는 1754∼1760년의 어느 시점에 아들이 남긴 초상화들을 화첩으로 장황하고 부기를 작성해 그 화첩에 직접 썼다. 이 화첩에 수록된 초상화들은 총 19점이며 이 중 화첩 마지막에 실린 <강세황 초상>및 대상 불명의 초상화 등 2점을 제외한 17점의 초상화가 임희수의 것으로 파악된다.
≪칠분전신첩≫ 수록 초상화들은 張志淵(1864∼1921)의 『진휘속고(震彙續攷)』에 실린 임희수에 대한 기록을 토대로 그가 喪中인 자신의 집을 방문한 당대의 명사들을 사생한 그림들로 알려졌다. 이 기록은 그의 초상화 제작과 그 대상 인물의 선정이 우연히 이루어졌던 것처럼 보이게 한다. 그러나 이 초상화의 주인공들은 모두 임위와 사승ㆍ혈연관계로 얽힌 소북 남당 소속 인사들이었으며, 임희수는 이들의 초상화들을 평시에 제작했다. 이 사실은 임희수가 자발적으로 이 인사들을 그린 것이 아닌, 부친 임위의 적극적인 주문 혹은 권유를 받아 그들의 초상화를 제작했음을 보여준다. 따라서 이 화첩 초상화들의 제작은 조선 후기에 특정 붕당ㆍ학파의 인사들이 자신들이 추앙하는 선사의 초상화를 제작했던 관행 및 동류의 인물들이 함께 초상화를 남겼던 관행안에서 이해될 수 있다.
≪칠분전신첩≫에는 그 얼굴 모습과 복식이 조금씩 다르게 표현된 임위의 초상화가 5점이나 실려 있다. 이는 임위가 임희수의 화재를 빌려 자신의 모습이 정확히 포착된 초상화를 남기고 싶어 했음을 입증한다. 또한 조선시대에 사대부들이 초상화를 제작한 목적이 대상 인물의 모습을 정확히 재현해 후대에 그의 모습을 남기는 데 있었던 점도 보여준다. 사대부들이 이처럼 자신들이 완벽히 재현된 초상화를 얻고자했던 것은 초상화에 한 인물의 학문적 성취나 고매한 정신이 고스란히 반영되고 담겨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즉 그들은 自誌類의 글처럼 초상화에도 어떤 기질이나 성격 그리고 신념이나 소신 등 그의 정신적인 면모가 반영될 수 있으며 후대의 사람들이 이를 알아차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임위는 그 초상화들을 이 화첩에 수록한 뒤에 자찬문 성격의 부기를 남겨 자신의 내면 의식을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과거 급제 후 줄곧 관로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찬문성격의 부기에서 은거와 출세의 삶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훌륭한 문사 그리고 강직한 관리로서 평가되고 후대에 기억되기를 바랐다.
≪칠분전신첩≫은 18세에 요절한 한 젊은 문인 화가의 畵才를 입증하는 작품으로 이해되고 있지만, 오히려 이 화상첩은 조선 후기에 사대부들이 초상화를 제작한 실질적인 목적과 초상화란 매체를 활용한 방식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한국시가연구
52권 0호 ~ 52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89권 0호 ~ 89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1권 0호 ~ 9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10권 0호 ~ 14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15권 0호 ~ 19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20권 0호 ~ 24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25권 0호 ~ 29권 0호

영화가 있는 문학의오늘
30권 0호 ~ 33권 0호

KCI등재

온지논총
66권 0호 ~ 66권 0호

KCI등재

한문학보
43권 0호 ~ 43권 0호

KCI등재

구비문학연구
59권 0호 ~ 59권 0호

KCI등재

한국문예비평연구
68권 0호 ~ 68권 0호

KCI등재

한문교육연구
55권 0호 ~ 55권 0호

KCI등재

국제어문
87권 0호 ~ 87권 0호

KCI등재

민족문학사연구
74권 0호 ~ 74권 0호

KCI등재

한문학보
43권 0호 ~ 43권 0호

KCI등재

겨레어문학
65권 0호 ~ 65권 0호

KCI등재

한국한문학연구
80권 0호 ~ 80권 0호

KCI등재

고소설연구
50권 0호 ~ 50권 0호

KCI등재

세계문학비교연구
73권 0호 ~ 73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