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재무학회> 재무연구> 회사채 시장에서의 모멘텀 현상

KCI등재

회사채 시장에서의 모멘텀 현상

Momentum in Korean Corporate Bond Market

한민연 ( Minyeon Han ) , 우제문 ( Jemoon Woo ) , 강형구 ( Hyounggoo Kang )
  • : 한국재무학회
  • : 재무연구 33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8월
  • : 301-338(38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데이터 및 변수 설명
Ⅲ. 실증분석
Ⅳ. 추가 분석
Ⅴ. 결론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국내 회사채 시장에서의 모멘텀 현상에 대해 분석하였다. 첫 번째, 회사채시장에서 모멘텀 현상이 발견되었으며, 이는 기존의 채권과 주식에 대한 체계적인 위험 요인들(Fama and French, 1993, Carhart 1997)로 설명되지 않았다. 두 번째, 모멘텀 전략의 수익성은 주로 평가기간과 보유기간이 6개월 이내로 짧은 경우에 강하게 나타났다. 세 번째, 회사채 모멘텀 전략의 수익성은 금융위기를 제외한 기간과 경기 확장기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네 번째, 회사채 모멘텀 현상은 주로 신용등급이 낮은 그룹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다섯 번째, 모멘텀 현상이 크게 나타나는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 그룹들은 주로 규모가 작고, 유동성이 낮았다. 이러한 결과로 볼 때, 모멘텀 효과가 신용등급이 낮은 쪽에서 발생하는 것은 정보의 지연 반응 효과(Hong and Stein, 1999)에 의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여섯 번째, 과거 연구(Gerbhart, Hvidkjaer and Swaminathan, 2005)에서 발견되었던 주식과 채권 모멘텀 간의 전이효과(Spillover)는 나타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채권의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되어 발생하는 수익률의 증가는 모멘텀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The momentum effect is the phenomenon whereby the higher the past return on an asset, the more persistent this return will be in the future. The momentum effect can be found not only in equity, but also in several other asset classes. For example, recent studies show that momentum occurs in the corporate bond market (Pospisil and Zhang, 2010; Jostova et al., 2013; Israel et al. 2017; Houweling and Zundert, 2017, Ho and Wang, 2018). This phenomenon has been documented in the U.S. and various other regions, where various strategies for promoting momentum are appearing. However, empirical studies on the momentum effect in Korea are mostly limited to stocks. AAlthough bonds represent a large proportion of Korea’s financial market, studies of the existence of momentum in this market are still rare. Therefore, we attempt to determine whether the momentum effect exists in the Korean corporate bond market, and if so, what drives this effect. We focus on the corporate bond market, not the government (treasury) bond market, for the following reasons. Depend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firm that issues a corporate bond, the speed at which investors respond to this information may vary. Given the characteristics of corporate bond issuers, the momentum effect is more likely to occur if there are differences in the speed at which information is reflected. In contrast, in the government bond market, issuers are not diverse. Therefore, the information asymmetry among market participants is smaller for government than corporate bonds, so investors have less influence in the government bond market. Participants in the corporate bond market are more likely to interpret private or public information differently from each other than their counterparts in the government bond market are. Our main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higher the past return of a bond, the higher its future return. In other words, we verify the momentum effect. A momentum strategy comprising a six month formation period and a six month holding period shows an average return of 0.17% per month (2.02% per year). The momentum in the corporate bond market is not explained by previously observed systematic risk factors for bonds and stocks (Fama and French, 1993, Carhart 1997). Thus, we cannot conclude that the observed momentum of corporate bonds is associated with compensation for systematic risk. The profitability of the abovementioned corporate bond momentum strategy remains robust even when we control for various characteristics, such as the duration and age of the bond. Second, the profitability of the bond momentum strategy is strong when the formation period and holding period are the short-term periods of three to six months each. The corporate bond momentum is mostly sustained in the short term. Third, the bond momentum strategy is profitable during the period excluding financial crisis and economic expansion, but not during the period including financial crisis and contraction. Fourth, the corporate bond momentum is strong in the low credit rating group. In other words, the higher the past return, the higher the future return in the group of firms with low credit ratings. Fifth, we find that most of the firms in the low credit rating group, which shows a significant momentum effect, are small and have low liquidity. Accordingly, we suggest that the momentum effect occurs at the lower credit level due to the gradual information diffusion phenomenon reported by Hong and Stein (1999). For example, momentum is high under small market capitalization, when private information is difficult to spread. In addition, it is difficult to interpret information from firms with low credit ratings. Sixth, we do not find evidence of the spillover between stock momentum and bond momentum reported in previous studies (Gerbhart, Hvidkjaer, and Swaminathan, 2005). For example, we do not observe a significant relationship between high stock returns in the past and high future bond returns. Finally, after controlling for the effect of bond rating changes on bond returns, the performance of the momentum strategy remains statistically and economically significant. Our study has the following academic and practical implications. First, it reveals a momentum phenomenon in non-stock assets, namely corporate bonds, in the Korean market. Many studies focus on the momentum phenomenon in stock markets. Our results suggest that we also need to research the momentum phenomenon that can occur in various asset classes in Korea. Second, portfolio managers can use our findings to develop an effective bond investment strategy. In the overall asset management industry in Korea, investments in corporate bonds are increasing, especially among institutional investors such as pension funds and insurance companies. Therefore,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 abovementioned momentum strategy can be used to obtain excess returns in the Korean bond market.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0351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8-2020
  • : 51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회사채 시장에서의 모멘텀 현상

저자 : 한민연 ( Minyeon Han ) , 우제문 ( Jemoon Woo ) , 강형구 ( Hyounggoo Kang )

발행기관 : 한국재무학회 간행물 : 재무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01-33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내 회사채 시장에서의 모멘텀 현상에 대해 분석하였다. 첫 번째, 회사채시장에서 모멘텀 현상이 발견되었으며, 이는 기존의 채권과 주식에 대한 체계적인 위험 요인들(Fama and French, 1993, Carhart 1997)로 설명되지 않았다. 두 번째, 모멘텀 전략의 수익성은 주로 평가기간과 보유기간이 6개월 이내로 짧은 경우에 강하게 나타났다. 세 번째, 회사채 모멘텀 전략의 수익성은 금융위기를 제외한 기간과 경기 확장기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네 번째, 회사채 모멘텀 현상은 주로 신용등급이 낮은 그룹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다섯 번째, 모멘텀 현상이 크게 나타나는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 그룹들은 주로 규모가 작고, 유동성이 낮았다. 이러한 결과로 볼 때, 모멘텀 효과가 신용등급이 낮은 쪽에서 발생하는 것은 정보의 지연 반응 효과(Hong and Stein, 1999)에 의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여섯 번째, 과거 연구(Gerbhart, Hvidkjaer and Swaminathan, 2005)에서 발견되었던 주식과 채권 모멘텀 간의 전이효과(Spillover)는 나타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채권의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되어 발생하는 수익률의 증가는 모멘텀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2신용등급이 M&A 활동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김선현 ( Seonhyeon Kim ) , 김창기 ( Changki Kim )

발행기관 : 한국재무학회 간행물 : 재무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9-37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신용등급의 여부는 정보 비대칭 문제와 관련하여, 신용등급의 수준은 채무불이행 가능성과 관련하여 기업의 M&A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주요 결과를 발견했다. 첫째, 신용등급이 있는 기업이 M&A에 참여할 가능성이 크며, 이와 같은 영향은 정보 비대칭이 크다고 예상되는 기업군에서 더 크게 나타난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신용등급이 있는 기업이 갖는 정보 이점은 인수기업의 누적초과 수익률에도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쳤다. 둘째, 신용등급의 수준은 인수기업이 될 가능성과 피인수 기업이 될 가능성 모두에 음(-)의 영향을 보였다. 하지만 재무적 제약 지수로 분석할 경우 재무제약이 작은 기업이 인수기업이 될 가능성이 컸다. 마지막으로, 인수기업의 신용등급 수준과 누적초과수익률 간에는 역-U자형 관계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는 신용등급이 매우 높은 구간에서는 잉여현금흐름 가설과 관련하여 대리인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3신용등급 하향 조정이 동일업종 내 경쟁기업의 재무정책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영주 ( Youngjoo Lee ) , 전진규 ( Jin Q Jeon )

발행기관 : 한국재무학회 간행물 : 재무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7-40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기업 신용등급의 하향 조정이 동일업종 내 경쟁기업의 재무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전이효과 가설과 경쟁효과 가설이라는 두 가지 상반된 가설을 검증하였다.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신용등급 하향이 발생한 경우 동일업종 내 상장기업들은 일반적으로 보수적인 재무정책을 견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은 업종 내 경쟁적 지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매출 기준 상위 25% 내 경쟁적 지위가 높은 기업들은 업종 내 등급하향이 발생한 경우 보수적인 재무정책을 견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와 같은 현상은 등급하향 발생기업 역시 매출 기준 상위 25% 이내인 기업인 경우보다 유의하게 나타났다. 이는 전이효과 가설과 일치한 결과이다. 반면 매출 기준 하위 25% 내 기업들은 업종 내 신용등급 하향이 발생한 경우 보다 적극적인 재무정책을 견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등급하향 발생기업이 경쟁적 위치가 비슷한 매출 기준 하위 25% 내 기업일 경우 더욱 유의하게 나타났다. 경쟁효과 가설과 일치한다. 이와 같은 현상은 업종 경쟁도가 강할수록 경제적·통계적으로 더욱 유의하게 나타났다. 본 연구는 신용등급 조정이 경쟁기업의 재무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최초로 분석하였으며, 기업 재무정책의 새로운 결정요인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4가격오류와 고유변동성을 반영한 ESG 투자성과 분석

저자 : 이준서 ( Junesuh Yi )

발행기관 : 한국재무학회 간행물 : 재무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03-43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ESG 성과와 기업가치간 역관계의 원인을 가격오류와 고유변동성을 통해 모색한다. 이를 위해 ESG등급과 가격오류, 고유변동성의 등급별 수익률을 산출한다. 또한 ESG성과와 가격오류 및 고유변동성의 결합으로 구성된 그룹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을 측정한다. 이와 함께 투자자별 ESG 등급에 따른 순매수비율을 산출하고, ESG와 가격오류 및 고유변동성의 결합으로 구성된 그룹 포트폴리오의 순매수비율과 수익률 비교를 통해 투자자별 투자성과도 측정한다. 분석결과 ESG성과와 수익률은 반비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A+등급의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시현했다. 고유변동성은 수익률과 음(-)의 관계를 보인반면 가격오류는 수익률과 양(+)의 관계를 보여 가격오류에 따른 재정거래 기회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ESG 등급과 가격오류정도의 결합으로 구성된 그룹 포트폴리오의 수익률 분석 결과, 전반적으로 과대평가된 주식일수록 수익률이 높아 분기단위로는 가격오류의 시정이 이루어지지 않음을 보였다. 특히 A이상 등급의 경우 과소평가된 그룹에서 유난히 큰 폭의 음(-)의 수익률을 시현했다. ESG 등급과 고유변동성정도의 결합으로 구성된 그룹 포트폴리오의 수익률 분석에서는 대체적으로 고유변동성이 낮은 그룹이 높은 그룹보다 수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A이상 등급의 경우 고유변동성이 낮은 그룹에서 음(-)의 수익률을 시현했다. 이 같이 과소평가되고 낮은 고유변동성을 갖는 A이상 등급 포트폴리오의 수익률 저하 현상은 가격오류와 성과지속성, ESG 등급 등 3차원 결합을 통해 구성한 그룹에서도 발견되었다. 따라서 이를 ESG우수등급 수익률 이상 현상의 원인으로 지적한다. 한편 지배구조의 경우 다른 세부부문과 다소 상이한 결과를 도출했다. A이상 등급의 경우 과소평가되고 낮은 고유변동성을 갖는 그룹에서 더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또한 가격오류, 고유변동성, 등급 등 3차원으로 구성한 그룹에서도 과소평가되고 낮은 고유변동성을 갖는 그룹(LL)의 수익률이 2번째로 높았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지배구조 등급에 대해 어느 정도 신뢰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추론한다. 투자주체별 ESG 등급에 대한 순매수비율 분석 결과, 연기금이 등급에 가장 충실한 매매전략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기금은 ESG 성과가 존재하는 모든 부문과 등급에 대해 순매수를 기록했고 우수등급일수록 순매수비율이 높았다. 반면 기관은 지배구조 A이상을 제외한 모든 경우에 순매도를 기록했고 특히 등급이 우수할수록 매도비율이 더 높았다. 투자주체별 가격오류 및 고유변동성과 ESG등급으로 구성된 그룹의 순매수비율분석 결과, 기관, 연기금, 개인은 전반적으로 과대평가되고 높은 고유변동성을 갖는 포트폴리오에 대한 순매수비율이 더 높았으나 외국인은 낮은 고유변동성 주식에 대한 순매수비율이 더 높았다. 이에 따라 투자성과도 외국인이 가장 좋은 것으로 밝혀졌다. 가격오류 측면에서는 기관, 연기금과 동일했으나 고유변동성 측면에서 이들을 압도했다. 반면 개인의 투자성과는 가장 저조했다.

5P2P 대출과 공급망 금융

저자 : 박대현 ( Daehyeon Park ) , 류두진 ( Doojin Ryu )

발행기관 : 한국재무학회 간행물 : 재무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39-46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전자상거래에서의 선정산 서비스를 자금공급자에 따라 P2P 대출중개 플랫폼의 선정산 서비스와 은행의 선정산 서비스로 구분하고, 대안금융의 측면에서 비교한다. 이를 위해 뉴스벤더 모형을 바탕으로 수요함수를 구성하고, P2P 대출이 갖는 역경매의 특성을 바탕으로 공급함수를 구성하여 새로운 모형을 제시한다. 본 논문의 모형을 통해, 자금공급자별로 선정산 서비스의 균형할인율을 도출하고, 균형할인율의 결정요인에 따라 은행과 P2P 플랫폼의 할인율을 비교한다. 분석결과, 소매업자에게 더 낮은 할인율의 선정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주체는 시장의 상황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즉, 판매시장의 상황이 소매업자에게 불리할수록, 유동성에 대한 선호가 작을수록, P2P 투자자의 위험회피성향이 작을수록, P2P 투자자가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신용위험을 정확하게 추정할수록, P2P 플랫폼이 제시하는 할인율이 은행의 할인율보다 작게 된다. 은행의 할인율이 경직적이면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P2P 플랫폼의 할인율을 낮출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P2P 대출 활성화를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정책적 함의를 제시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중소기업연구
42권 4호 ~ 42권 4호

KCI등재

의료경영학연구
14권 4호 ~ 14권 4호

KCI후보

윤리경영연구
20권 2호 ~ 20권 2호

KCI후보

산업과경영
33권 2호 ~ 33권 2호

KCI등재

기업교육과 인재연구
22권 4호 ~ 22권 4호

KCI후보

신산업경영저널(구 경영논총)
38권 2호 ~ 38권 2호

KCI등재

정보시스템연구
29권 4호 ~ 29권 4호

KCI등재

지식경영연구
21권 4호 ~ 21권 4호

KCI후보

혁신기업연구
5권 3호 ~ 5권 3호

KCI등재

로지스틱스연구
28권 6호 ~ 28권 6호

KCI등재

유통물류연구
7권 4호 ~ 7권 4호

KCI등재

리스크 관리연구
31권 4호 ~ 31권 4호

KCI등재

한국항공경영학회지
18권 6호 ~ 18권 6호

KCI등재

보험학회지
125권 0호 ~ 125권 0호

KCI등재

금융공학연구
19권 4호 ~ 19권 4호

KCI후보

금융소비자연구
10권 3호 ~ 10권 3호

KCI등재

재무관리연구
37권 4호 ~ 37권 4호

KCI등재

해운물류연구
109권 0호 ~ 109권 0호

KCI등재

호텔리조트연구
19권 6호 ~ 19권 6호

KCI등재

한국경영공학회지
25권 4호 ~ 25권 4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