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과학기술법연구> 디지털플렛폼에 의한 긱노동(gig work) 종사자의 노동법적 문제와 개선방안

KCI등재

디지털플렛폼에 의한 긱노동(gig work) 종사자의 노동법적 문제와 개선방안

The Labor Legal Issue and Task on the Protection of Gig Worker by digital platform

김소영 ( Kim Soh-yeong )
  •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 : 과학기술법연구 26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5월
  • : 59-96(38pages)

DOI


목차

Ⅰ. 문제의 제기
Ⅱ. 디지털플랫폼 긱노동의 노동법적 쟁점
Ⅲ. 노동의 디지털화에 대응하는 각국의 노동법 및 정책 동향
Ⅳ. 디지털플랫폼에 의한 긱노동 종사자 보호를 위한 노동법적 과제
Ⅴ. 결어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디지털 플랫폼에 기반한 긱노동(gig work)은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오프 라인에서 이루어져 왔던 노동과는 그 근로실태나 고용형태가 크게 다르고, 자영업자의 형태로 노무를 제공하는 경우부터 사실상 종속노동에 종사하는 것과 다름없는 경우에 이르기까지 그 스팩트럼이 다양하다. 또한, 자영 노동과 종속노동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혼성고용(hybrid employment)의 형태를 취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부분의 디지털 플랫폼노동 종사자 가 음식 배달, 대리운전, 음식점 보조ㆍ서빙, 요양의료 등의 업종에서 긱노 동(gig work) 형태로 일하고 있으며 이들은 불안정 취업집단을 의미하는 디지털 프리캐리아트(precariate)로 불리우고 있다. 디지털 플랫폼 긱노동 종사자들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불안정한 법적 지위와 낮은 소득 수준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대부분 저소득을 극복하기 위한 장시간 노동과 노무제공 과정에서의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노동법은‘사용자와 근로자 의 1:1 관계’에서 노무를 제공하는 정규직의 임금근로자를 상정하고 제정되어 현재까지 기본 틀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전속성과 계속성이 희박하고 다수당사자가 참여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긱노동에 대하여 기존의 노동 법적 이론으로는 접근하기 어렵다. 디지털 플랫폼노동 종사자 보호를 위한 입법적 개선 방안으로서 인적 종속성을 배제하고‘경제적 종속노무제공자 (Economically dependent worker)’라는 개념을 설정하여 제3의 영역으로 포섭하여 보호하는 방안이 고려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노동시장 현실과 정확한 실태 파악을 바탕으로 하지 않는 접근은 보호방안을 마련한다 해도, 오히려 법과 현실의 괴리가 더욱 커질 것이고 자칫 대부분의 플랫폼노동 종사자는 노동시장에서 위장된 자영업자의 무리에 편입될 수 있다. 따라서 충분한 사회적 대화와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입법적·정책적 대응방안 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uggest the legislative direction of improvement and policy considerations for protection of gig worker. To this end, I have reviewed the employment figures and working conditions of gig workers and the labor legal issues that need to be addressed.
Technological advances - artificial intelligence, automation and robotics - will create new jobs, but those who lose their jobs in this digital transition may seize the opportunities as a gig worker. The working method by the digitalization and gig economy leads to profound changes in the field of business and work. Nevertheless, since the traditional labor law judges whether a worker is based on the subordinate employment relationship, it becomes difficult to regulate the new employment types due to the development of digital technology.
The Labor Standards Act defines the worker as “a person, regardless of being engaged in whatever occupation, who offers work to a business of workplace for the purpose of earning wages.” Therefore, the scope of an employee is determined through various multi-factored tests dependant on the facts of the relationship that may be derived from court precedents.
It will be necessary to consider the necessity of formally defining certain subgroups as being independent from traditional labor law framework as regards legal protection coverage. It’s time to try a revolutionary change of labor law, removing restrictions on protecting gig workers.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6-4148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5-2020
  • : 47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데이터이동권 도입을 위한 비교법적 연구

저자 : 고수윤 ( Go Su-yun ) , 이수안 ( Suan Lee ) , 손경호 ( Son Kyung-ho )

발행기관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간행물 : 과학기술법연구 2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8 (5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는 해외 주요국과 같이 개인정보에 대한 정보주체의 권리를 보 장하고자 마이데이터 정책을 점차 확장하고 있다. 마이데이터는 정보주체 중심의 데이터 생태계를 형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데이터 이동 에 대한 통제권을 정보주체에게 보장함으로써 이를 달성하고자 하였다. 데이터 이동권을 처음으로 규정한 EU GDPR은 공정한 시장경쟁을 위한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특히 데이터 이동권은 정보주체가 특정 서비스에 락인(lock-in)되는 현상을 방지하여 다른 서비스로 이전할 수 있도록 보장 하고자 한 권리이다. 실제 거대 IT기업들이 정보유통시장을 과점하는 것을 방지하려는 목적이 있었다. 동일한 이유로, 단일화되고 있는 디지털 시장에 서 우리나라 기업의 유효경쟁을 보장하고 정보주체의 서비스 선택에 자율 성을 보장하기 위해 데이터 이동권을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에서 데이터 이동권은 데이터 이동에 대한 정보주체의 통제권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데이터를 받을 수 있는 권리, 동의를 결정할 권리, 데이터 제공을 요청할 권리라는 모든 경우에 해당될 수 있다. 하지만 데이터 이동권을 처음으로 명시한 EU GDPR의 규정에 따르면 데이터 이동권은 정보 주체가 개인정보를 기계판독이 가능한 포맷으로 제공받을 권리이다. 기계 판독이 가능한 포맷 또는 상호운용성 있는 포맷의 보장은 해당 데이터가 이전받은 컨트롤러에 의한 이용가능성을 보장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 우리나라 데이터 이동권의 권리범위도 데이터 활용을 보장하며 정보주체가 데이터의 제공을 적극적으로 요청할 수 있는 권리로 보는 것이 타당할 것 이다. 개인정보 일반에 대하여는 해당 규정이 존재하지 않으므로 이를 보 장하기 위해서는 규정의 신설이 필요하다. 구체적으로 데이터 이동권 규정을 도입하기 위하여 권리제한사유, 데이터 제공자, 제공자의 의무, 대상 데이터의 범위, 정보제공방법, 데이터 이동 요청에 따른 처리기간, 처리비용 에 대하여 해외 주요국의 규정과 비교검토해 본다.

2디지털플렛폼에 의한 긱노동(gig work) 종사자의 노동법적 문제와 개선방안

저자 : 김소영 ( Kim Soh-yeong )

발행기관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간행물 : 과학기술법연구 2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9-9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디지털 플랫폼에 기반한 긱노동(gig work)은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오프 라인에서 이루어져 왔던 노동과는 그 근로실태나 고용형태가 크게 다르고, 자영업자의 형태로 노무를 제공하는 경우부터 사실상 종속노동에 종사하는 것과 다름없는 경우에 이르기까지 그 스팩트럼이 다양하다. 또한, 자영 노동과 종속노동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혼성고용(hybrid employment)의 형태를 취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부분의 디지털 플랫폼노동 종사자 가 음식 배달, 대리운전, 음식점 보조ㆍ서빙, 요양의료 등의 업종에서 긱노 동(gig work) 형태로 일하고 있으며 이들은 불안정 취업집단을 의미하는 디지털 프리캐리아트(precariate)로 불리우고 있다. 디지털 플랫폼 긱노동 종사자들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불안정한 법적 지위와 낮은 소득 수준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대부분 저소득을 극복하기 위한 장시간 노동과 노무제공 과정에서의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노동법은'사용자와 근로자 의 1:1 관계'에서 노무를 제공하는 정규직의 임금근로자를 상정하고 제정되어 현재까지 기본 틀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전속성과 계속성이 희박하고 다수당사자가 참여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긱노동에 대하여 기존의 노동 법적 이론으로는 접근하기 어렵다. 디지털 플랫폼노동 종사자 보호를 위한 입법적 개선 방안으로서 인적 종속성을 배제하고'경제적 종속노무제공자 (Economically dependent worker)'라는 개념을 설정하여 제3의 영역으로 포섭하여 보호하는 방안이 고려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노동시장 현실과 정확한 실태 파악을 바탕으로 하지 않는 접근은 보호방안을 마련한다 해도, 오히려 법과 현실의 괴리가 더욱 커질 것이고 자칫 대부분의 플랫폼노동 종사자는 노동시장에서 위장된 자영업자의 무리에 편입될 수 있다. 따라서 충분한 사회적 대화와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입법적·정책적 대응방안 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3전파법상 전자파 방지를 위한 법적 제고 방안

저자 : 이재삼 ( Lee Jae-sam )

발행기관 : 한남대학교 과학기술법연구원 간행물 : 과학기술법연구 2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7-144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수많은 전자제품의 사용과 전기시설의 설치로 인하여 인체에 유 해로운 전자파의 위험성이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현행 전파법에서는 전자파에 대한 인체보호, 전자파 안전시설의 설치, 전자파 측정·조사, 전자파 교육·홍보 및 전자파 방지에 대한 규제 등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전자파의 관리정책상의 문제, 전자파의 기준 문제, 전자파 방지 규제 문제, 전자파 방지에 대한 교육·홍보 등의 문제, 그리고 전자파의 실효성확보 등에 대한 제도상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이상과 같은 전자파로 인한 제도상의 문제점들에 대한 그 개선방안은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다.
우선, 현실적으로 생활가전제품 등의 전자파 위험이 확산되어 있는 실정 이므로, 향후 전자파로 인한 건강위험의 방지를 위해서는 '사전주의' 원칙에 입각한 정책·제도 마련이 필요하다. 즉 공공이익 차원에서 정부의 전자 파에 대한 정책의 완비와 국민의 협조 강화가 필요하다. 특히 정부의 전자파 관리에 대한 체계적이며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생활가전제품 등에 대한 전자파 방지 규제가 미흡한 실정이므로, 전자파 차단효과 검증과 전자파 차단 의무 준수 등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 하다.
또한, 생활가전제품 등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노출 기준 초과와 고압송 전선로의 전자파가 초과하고 있으므로, 이에 대한 제한조치 및 규제강화 등 보다 엄격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
그 밖에, 생활가전제품 및 고압송선로 등의 전자파 기준치 초과에 대한 시민들의 무인식과 교육ㆍ홍보 부족 등이 문제가 있으므로, 정부의 지속적 이고 안전한 전자파환경 기반 조성을 위한 조사·연구와 교육 및 홍보가 필요하다. 그리고 전자파에 대한 학교교육과 현장교육도 필요하며 매스컴을 통한 생활가전제품 등의 안전한 사용방법 등을 적극 홍보하는 것도 필요하다.
아울러, 생활가전제품 등이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 초과되고 전자파 방지기준에 부적합한 기기가 생산·유통되고 있으며, 전자파의 자의적인 평가와 고의·과실에 의한 허위평가·부실평가 등 위법행위가 발생되고 있으므로, 전자파 기준 초과와 전자파 등급표시 위반에 대한 과태료 부과의 인상과 전자파 측정ㆍ조사 위반에 대하여도 징역과 벌금 등을 상향조정 강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비교형사법연구
22권 2호 ~ 22권 2호

KCI등재

민주법학
73권 0호 ~ 73권 0호

KCI등재

경쟁법연구
41권 0호 ~ 41권 0호

연세 글로벌 비즈니스 법학연구
11권 1호 ~ 11권 2호

KCI등재

일감법학
46권 0호 ~ 46권 0호

KCI등재

법과 사회
64권 0호 ~ 64권 0호

KCI등재

법학연구
78권 0호 ~ 78권 0호

KCI등재

상사판례연구
33권 2호 ~ 33권 2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1권 2호 ~ 61권 2호

KCI후보

연세법학
35권 0호 ~ 35권 0호

KCI등재

경찰법연구
18권 2호 ~ 18권 2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28권 1호 ~ 28권 1호

KCI등재

법과 정책연구
20권 2호 ~ 20권 2호

KCI등재

법학논총
37권 2호 ~ 37권 2호

KCI등재

법학논집
24권 4호 ~ 24권 4호

KCI등재

홍익법학
21권 2호 ~ 21권 2호

KCI후보

유통법연구
7권 1호 ~ 7권 1호

KCI등재

고려법학
97권 0호 ~ 97권 0호

KCI등재

법조
69권 3호 ~ 69권 3호

KCI등재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4권 1호 ~ 2권 1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