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한국문예비평연구> 1920년대 후반 장편소설(掌篇小設)의 출현과 새로운 형식 실험

KCI등재

1920년대 후반 장편소설(掌篇小設)의 출현과 새로운 형식 실험

The emergence of a palm fiction and a new formal experiment in the late 1920s

홍성식 ( Hong Sung-sik )
  •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3월
  • : 177-205(29pages)

DOI


목차

1. 머리말: 확정되지 않은 명칭,확장되는 문학
2. 장편소설(掌篇小說)의 출현을 둘러싼 기대와 우려
3. 장편소설(掌篇小說) 수용의 목적성과 활용의 미숙함
4. 마무리와 남는 문제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글에서는 주목하는 것은 1920년대 후반기에 잡지와 신문 등에 특집으로 기획된 장편소설(掌篇小說)이다. 한국 근대문학에서 최초로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문단적 관심을 보였고, 명칭의 문제와 그 형식과 조건에 대한 초기 인식도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당시 KAPF가 장편소설(掌篇小說)을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있고 또 많은 프로문학 작가들이 형식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대상작품은 1927년 『조선문단』 11월에 발표된 2편과 1928년 『조선지광』 3·4월호에서 소개된 9편, 1929년 3월 1일부터 30일까지 <조선일보>에서 연재된 17편의 소설들이다. 그리고 이를 둘러싼 시평들을 살펴봄으로써 한국 근대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인식과 새로운 형식 실험의 성과와 한계를 드러내게 될 것이다.
그런데 당시 장편소설(掌篇小說)과 콩트 혹은 일혈소설이라는 묶음제목으로 기획 혹은 연재된 작품들은 그야말로 시험적인 수준에 머물고 말았다. 『조선문단』과 『조선지광』의 작품들에서는 특기할 만한 것이 없었다. 다만, <조선일보>이 연재작품 중에는 박영희나 이태준, 유완희 등의 작품에서는 수준이 한층 성숙된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1927년 제1차 방향전환 이후 목적의식적인 계급문학을 구현하기 위해 장편소설(掌篇小說)을 부르조아예술이란 발생론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활용의 측면에서 수용하고자 했던 KAPF의 시도는 대체로 성공적이지 못했다. 관심 표명의 강도와 의도에 비해 실제 창작한 작품 수준이 그를 따라잡지 못했던 것이다. 이태준의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인식도 그렇지만, 시평에 참여한 김홍희, 박영희, 한설야 등 프로문학 측에서도 당시 장편소설(掌篇小說)이 짧다는 특성 이외의 양식적 특수성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하지 못했다. 그건 장편소설(掌篇小說) 시험에 참여한 작가들도 마찬가지였다.
현재 장편소설(掌篇小說)을 창작한 작가의 수나 작품의 양 그리고 출현한 기간에 비하면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연구는 무척 소외되어 있다. 단적으로 아직까지 단편소설보다 짧은 이러한 소설류를 무엇으로 불러야 할지에 대한 논의조차 진지하지 이루어지지 않았다. 따라서 이 글은 한국 장편소설(掌篇小說)의 초기 흐름을 추적하려는 일환이며, 장(場)을 달리하면 최근 디지털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로 인해 과잉 생산되고 있는 초단편소설류과의 연관성을 가늠할 단초를 제공하기도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tudy a palm fiction designed in magazines and newspapers in the late 1920s. Because, it showed a literature group interest in a palm fiction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modern literature. And its early recognition of naming problems, forms and conditions was also revealed. It is also interesting to note that KAPF is critically accepting the palm fiction and many writers are participating. Works were 2 works in the 『Joseonmundan』(1927.11), 9 works in 『Joseonjigwang』(1928.3·4), and 17 works in < Chosunilbo >(3.1-30, 1929). And analyzed the perception about Korean modern palm fiction and the accomplishments and limitations of the new formal experiment.
However, the works planned or serialized with palm fiction and conte or Ilhyeol fiction were experimental levels. There was nothing worth mentioning in the works of 『Joseonmundan』 and 『Joseonjigwang』. However, the works of Park Young-hee, Lee Tae-joon and Yoo Wan-hee in the < Chosunilbo > series have matured. But the palm fiction acceptance of KAPF was largely unsuccessful. The level of work was insufficient for the size and intention of attention. Kim Hong-hee, Park Young-hee and Han Seol-ya also understood that palm fiction was only short. They did not have a deep understanding of the stylized peculiarities of palm fiction. The same is Lee Tae-joon's recognition about palm fiction.
Currently, the number of palm fiction writers and the amount of works are large. And very long ago palm fiction appeared. But research is too scarce. It is not yet seriously discussed what to call a short-short story. Therefore, this article intends to trace the initial flow of palm fiction in Korea.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6-762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7-2020
  • : 91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신동문의 「풍선기」 연작에 나타난 시적 주체의 풍경 인식 연구

저자 : 김민구 ( Kim Min-goo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신동문(辛東門, 1928~1993)이 6.25 전쟁 동안 쓴 「풍선기(風船期)」 연작을 중심으로 시적 주체의 풍경 인식을 살핀다. 그리고 원근법적 질서(상징계) 안에 순응하지 않고 스스로가 풍경을 구성하고자 하는 시도를 라캉 정신분석학으로 관찰한다. 풍경의 인식이란 '보는 방법' 즉 태도의 문제이며 풍경의 수용자에서 구성자로 주체의 위상을 바꾸도록 요청한다.
「풍선기」에서 우리는 시적 주체의 세 가지 풍경 인식을 볼 수 있다. '전쟁 이전의 풍경', '견딤의 풍경', '우주적 풍경'이 그것이다. 첫 번째 층위는 외상적 사건의 무대인 '비행장'에서 원-풍경인 '초원'으로 돌아가려는 죽음 충동적 담화에서 나온다. 두 번째 층위는 타자에게 질문하기를 자기에게 질문하기로 전도시키면서, 공백을 감추는 상징계에 순응하기보다 그것을 자각하고 증상을 견디려는 전략에서 나온다. 세 번째 층위는 자신의 지엽적 시야를 몽상적으로 뛰어넘으면서 끝없는 하늘과 비어있는 풍선의 의미론적 접합을 통해 청춘과 풍선과 식물의 삶을 우주론의 자장에서 하나로 엮으려는 주체의 통찰에서 나온다.
기하학적 조망점이 주문하는 시선을 기각하고 그 풍경을 이루는 질료들의 동질성 속에서 소실점을 발견할 때 주체는 마침내 별개의 선상에서 전개되던 것들을 하나로 묶어내어 새로운 풍경인식을 체득한다.

2김종삼 시에 나타난 연대의 특성

저자 : 김복희 ( Kim Bok-hhui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1-6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김종삼 시의 특이점이 고독감과 무력감을 기본 정조로 하면서도, 시의 주체가 폐쇄적이거나 고립을 지향하는 세계에만 머물지 않고, 연대의 가능성을 암시하는 데 있다고 보았다. 김종삼 시의 미적 자질은 폐허가 된 현실을 묘사함에 있어, 생략과 암시라는 언어 실험을 통해 인간의 실존 조건을 재차 질문하는 시인의 태도에서 발생한다. 주목할 부분은, 김종삼 시에 나타난 가장 개인적인 감정인 '고독감'이 타자와 연대를 가능케 하는 전제로 기능한다는 점이다. 김종삼 시의 주체는 시에서 주요하게 다루어지는 장소나 사건의 중심 바깥에서 구성된다.
김종삼 시의 주체는 텍스트 상에서 사건의 주인공이 아니기 때문에 무력감에 빠지지만, 그것을 대가로 사건을 목격하고 보존시킬 수 있다. 특정 사건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그 사건을 작품화하는 작가, 음악가, 화가 등의 예술가들은 김종삼 시의 대상이나 화자로 자주 등장한다. 이 부분에 주목하여 김종삼 시 중 대표작으로 일컬어지는 「園丁」을 다른 예술가 의식이 드러난 시들과의 연관선상에서 분석하고, 「園丁」에 등장하는 주체를 예술가로 논의하였다. 김종삼 시의 주체는 사건을 절대로 자의적으로 변모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그것을 시로 남기지 않을 수 없음도 알고 있다. 이러한 주체를 본 연구에서는 예술가 주체 중의 하나로서 제안한다.
김종삼 시의 주체가 보여주는 연대는 공통점을 기반으로 두는 연대가 아니라, 개인의 고독과 개성이라는 차이점 사이의 소통 불가능한 한계를 기반으로 하는 연대로, 기존의 연대의 개념에 의문을 제기하며 연대라는 개념 자체의 정의를 다시 수립할 만한 가능성을 제시한다.

3이상의 「날개」- 니체의 포스트모더니즘 사상의 문학적 반영

저자 : 김미영 ( Kim Mi-young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7-8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상의 「날개」는 1936년 잡지 <조광>에 발표된 이후, 1950년대부터 꾸준하게 연구되어 왔다. 아이러니와 은유 등의 작품 기법은 물론 심리주의 및 정신분석학적 연구를 비롯해서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의 시각까지 다각적으로 시도된 이 연구들이 다양한 성과를 이룬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많은 연구들이 “'박제가 되어 버린 천재'를 아시오?”라는 「날개」의 첫 문장의 의미를 간과하고 있다는 것은 놀라운 현상이다. 본 연구는 바로 이 지점에서 시작한다.
본고에서는 '천재'의 의미를 니체의 핵심 철학이 집약되어 있다고 할 수 있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Also sprach Zarathustra)를 통해 고찰해 보았다. 작가 이상이 「날개」에서 서술하고 있는 은유들인 천재, 놀이, 정오 이미지, 날개 등을 통해 미루어 보면, 소설 「날개」는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강조하고 있는 것들의 문학적 반영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날개」의 첫 문장에서 언급하고 있는 '천재'와 '박제'를 많은 연구자들이 의미 없는 것으로 혹은 알 수 없는 언어들의 조합으로 보고, 그런 기괴한 조합들로부터 아이러니 또는 패러독스가 파생된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본고에서는 '천재'의 의미를, 아이러니스트인 니체의 사상이 잘 드러나 있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핵심어라고 할 수 있는, 독일어 '위버멘쉬(Übermensch)'의 한국어 번역으로 파악한다.
위버멘쉬는 나를 극복하며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자유 정신(der freie Geist) 또는 그 정신을 가진 자를 뜻한다. 그런 위버멘쉬가 박제되어 있다는 것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이 갇힌, 희망이 사라진 상황에 놓여 있다는 것이다. 니체는 희망을 잃은 고귀한 자들을 날개가 찢긴 자들로 보는데, “박제된 천재”라는 언술은 소설의 마지막에서 다시금 날아보고 싶은 '나'의 소망과 절묘하게 닿아 있다. 즉 이 첫 문장이 「날개」의 전체 구조를 파악하는 데에 중요한 단초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작품 내적인 구조 분석과 더불어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통해 「날개」를 재조명하고, 이상의 아이러니스트로서의 면모를 발굴하는 데 있다. 그러므로 이 연구는 이상의 작품연구에 있어서 독창적인 시도가 될 것이며, 이상의 작품 세계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사료된다.

4소년문학'의 문법-방향 전환 이후 『신소년(新少年)』의 양식적 담론의 전개와 르포문학적 특성

저자 : 김선 ( Kim Seon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9-12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방향 전환 이후 『新少年』이 전개한 양식적 담론의 양상은 그간 주목되지 않았던 사회주의 계열의 예술대중화 담론이 전개했던 구체적인 문학적 실천의 일면을 보여준다. 『新少年』은 '소년'이라는 특정의 독자층을 지향한 대중화 전략을 보여주는데, 이는 '교육'적 목적의 아동문학의 특성과, '아동'에서 '소년'으로 재현 대상의 주체를 전환하려는 사회주의 계열의 교지적 관점이 결합한 것으로, 이를 기반으로 문학적 양식과 실천에서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었다.
『新少年』은 동시기 성행하였던 장편소설(掌篇小說)과 산문의 양식을 전유하여 형식적 위계와 구조를 지닌 허구적 문학의 모방이 아닌, 소년 독자에게 스스로 '소년' 자신의 목소리를 재현하게 함으로써 '진실성' 이라는 문학적 의미를 획득할 수 있었다. 독자인 동시에 창작자인 소년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짧은 산문글로 창작했던 면모는 사회주의 계열의 교지적 측면과 아동문학의 교육적 목적이 결합된 측면이 기반되어 있다. 이를 통해 『新少年』의 작품들은 '소년'의 재현적 실감과 주체 화의 정치적 의미를 구축할 수 있었다.
문학장이 마련한 제도를 통해 '소년' 계층의 목소리를 스스로 발화하게 된 독자들은, 매체와 관련하여 '안데판단(independan)'의 기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거나, '소년문사'로 성장하여 르포르타주 양식을 전유한 '소년문학'의 양식을 시도하는 등 유의미한 문학적 실천을 보여주었다. 요컨대, 동시기에서 르포르타주 양식과 '안데판단'의 이념을 문학이라는 매체를 통해 발현할 수 있었던 것은, 매체를 중심으로 모색된 양식적 전개와 문학적 실천에 활발히 참여하였던 독자 대중의 존재가 있었기에 가능하였던 것이다. 특히 독자 대중을 창작자와 동일시하여 모색한 양식적 특성과 전개는 매체와 대중의 자율성과 긴밀하게 관련하여 전개될 수 있었다.

5'유폐(幽閉) 공간'과 '지연(遲延) 공간'-나혜석의 글쓰기와 장소성(場所性)

저자 : 박선영 ( Park Seon-young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3-14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이자 근대초기 작가인 나혜석의 글쓰기 전반에서 객관적 공간요소들을 추출한 후 '유폐(幽閉)', '지연(遲延)' 등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장소성을 분석하였다. 이에 장소경험이 실존을 구성한다는 토폴로지 개념을 수용하여 언어와 수사, 담론구성의 방식을 살펴 장소성의 내재적 측면을 입증할 수 있었다.
첫째, 유폐공간은 조선의 제도적 모순을 몰락과 소멸의 유비로 표현한다. 여관과 하숙은 일상을 꾸리는 공간이지만 동시에 언젠가 떠나야 할 임시 거주지이다. 경성은 생애시기에 따라 성공과 실패가 공존하는 혼종 장소로 의미화 된다. 둘째, 일본은 근대성을 학습한 성장 공간이자 두려움에 직면했을 때 탈출했던 지연 공간이다. 미국과 유럽의 장소체험은 문명국 내부의 타자성을 발견하고 자신이 속한 장소와의 비교, 변별을 통해 주체성을 확장하는 기반을 제공한다. 나혜석의 글쓰기가 드러내는 장소감수성과 그 내포는 주어진 운명과 마주한 주체의 이상과 현실, 내적 갈등 간 낙차를 드러내기에 적합했다.
본 연구는 그간 통념적으로 적용되어 온 이데올로기 장소성을 벗어나 공간과 관련한 여성의 일상 조건과 사회적 계급 속 위치와 특성을 증명했다는 의의를 갖는다. 개별 주체가 장소라는 실존터전과 관계하며 생산한 권력의 일상성과 다중성의 구체화 과정은 향후 젠더 담론의 이론 확장에도 유의미하리라 본다.

6김동리 역사소설의 여신성(與神性) 연구

저자 : 전계성 ( Jeon Gye-seong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1-17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동리 소설의 여신성은 신을 내포한 인간형 창조를 통해 구현된다. 여신적 인간형은 「무녀도」의 모화로부터 출발했는데 이는 샤머니즘이 여신성 구현의 기초가 됨을 암시한다. 현대 무당의 원류가 신라 화랑에 있고 화랑의 본질은 제의 주관에 있다는 김동리의 견해는 범부가 강조한 풍류정신으로서의 화랑도를 넘어 천신 숭배의식에까지 확장된다. 김동리는 이미 그의 초기 소설 「솔거」에서 단군을 중요하게 언급했는데, 1950년대 역사소설에서도 「석탈해」를 통해 단군을 상기시키는 '검님', '한배님', '밝으검' 등을 언급하며 신라인의 신앙 습속을 조명한다. 비슷한 시기에 발표된 「진흥대왕」 연작을 통해서는 그러한 전통 신앙이 불교 유입이나 정치적 수단화 과정을 통해 윤색되는 과정을 다뤘다. 「수로부인」에서는 전통 신앙이 윤색되어 간 역사적 현실과 김동리가 재현하고자 한 신라인의 여신적 삶 사이에 존재하는 간극이 암시적으로 드러난다. 결국 김동리 역사소설의 여신성은 외래 종교나 정치적 목적이 개입되기 이전에 존재했던 신라인의 순수한 여신적 삶에 주목하며 그 역사적 원류를 단군 시대까지 소급시킨다.

71920년대 후반 장편소설(掌篇小設)의 출현과 새로운 형식 실험

저자 : 홍성식 ( Hong Sung-sik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7-20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주목하는 것은 1920년대 후반기에 잡지와 신문 등에 특집으로 기획된 장편소설(掌篇小說)이다. 한국 근대문학에서 최초로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문단적 관심을 보였고, 명칭의 문제와 그 형식과 조건에 대한 초기 인식도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당시 KAPF가 장편소설(掌篇小說)을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있고 또 많은 프로문학 작가들이 형식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대상작품은 1927년 『조선문단』 11월에 발표된 2편과 1928년 『조선지광』 3·4월호에서 소개된 9편, 1929년 3월 1일부터 30일까지 <조선일보>에서 연재된 17편의 소설들이다. 그리고 이를 둘러싼 시평들을 살펴봄으로써 한국 근대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인식과 새로운 형식 실험의 성과와 한계를 드러내게 될 것이다.
그런데 당시 장편소설(掌篇小說)과 콩트 혹은 일혈소설이라는 묶음제목으로 기획 혹은 연재된 작품들은 그야말로 시험적인 수준에 머물고 말았다. 『조선문단』과 『조선지광』의 작품들에서는 특기할 만한 것이 없었다. 다만, <조선일보>이 연재작품 중에는 박영희나 이태준, 유완희 등의 작품에서는 수준이 한층 성숙된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1927년 제1차 방향전환 이후 목적의식적인 계급문학을 구현하기 위해 장편소설(掌篇小說)을 부르조아예술이란 발생론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활용의 측면에서 수용하고자 했던 KAPF의 시도는 대체로 성공적이지 못했다. 관심 표명의 강도와 의도에 비해 실제 창작한 작품 수준이 그를 따라잡지 못했던 것이다. 이태준의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인식도 그렇지만, 시평에 참여한 김홍희, 박영희, 한설야 등 프로문학 측에서도 당시 장편소설(掌篇小說)이 짧다는 특성 이외의 양식적 특수성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하지 못했다. 그건 장편소설(掌篇小說) 시험에 참여한 작가들도 마찬가지였다.
현재 장편소설(掌篇小說)을 창작한 작가의 수나 작품의 양 그리고 출현한 기간에 비하면 장편소설(掌篇小說)에 대한 연구는 무척 소외되어 있다. 단적으로 아직까지 단편소설보다 짧은 이러한 소설류를 무엇으로 불러야 할지에 대한 논의조차 진지하지 이루어지지 않았다. 따라서 이 글은 한국 장편소설(掌篇小說)의 초기 흐름을 추적하려는 일환이며, 장(場)을 달리하면 최근 디지털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로 인해 과잉 생산되고 있는 초단편소설류과의 연관성을 가늠할 단초를 제공하기도 할 것이다.

8방정환의 아동관과 문학관-아동문학지 『어린이』와 동화집 『사랑의 선물』을 중심으로

저자 : 김인옥 ( Kim In Ok )

발행기관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간행물 : 한국문예비평연구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7-23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방정환의 아동관과 문학관을 살피는 일은 근대 아동문학 형성기에 민중문학으로서 아동문학의 각 장르를 개척한 방정환의 다채로운 면모를 실증하는 일과 맞닿아 있다. 따라서 이 연구의 목적은 방정환의 사상과 문학관, 아동관을 살피는 동시에 근대 아동문학 형성기에 민중문학으로서 아동문학의 다양한 장르를 개척한 방정환의 다채로운 면모를 고찰하기 위함이다.
방정환의 아동관과 문학관에 대한 연구는 무엇보다 방정환의 교육철 학에 기반될 필요가 있다. 동학 및 천도교의 사회운동과 개혁사상은 방 정환의 활동을 뒷받침하는 기본 바탕이므로, 이는 방정환의 문학관과 아동관을 살피고자 할 때 가장 염두에 두어야 할 사항이다. 한국 근대 아동문학의 새로운 기폭제가 되었던 어린이 잡지『어린이』와 동화집 『사랑의 선물』역시 이와 연속선상에 있음은 물론이다.
『어린이』에서는 아동문학의 다양한 하위 장르가 방정환에 의해 자리잡을 수 있었던 상황과 함께 이 과정에서 당대의 현실 속에서 고통 받는 아이들에게 다가서려는 방정환의 민중의식이 확인된다. '한국 최초 어린이 잡지'라는 명성에 걸맞게 아이 '스스로 교육의 주체가 되어 스스로 성장한다' 서로 배우며, 기쁨을 통해 성장한다'는 교육의 원리는 근대적 지향과 그 맥락을 같이 한다.
동화집 『사랑의 선물』은 '우리 입맛에 맞게 우리 정서에 맞게' 외국의 동화를 소개한 번역ㆍ번안동화집으로, 조선의 특수성과 소년운동 관점에서의 현실성에 주목하여 민족주의적 서사가 구체화된 점이 확인된다. 원작의 의미를 넘어 우리 민족에게로 더 나아간 이유는 이것이 당면한 조선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한 제안으로서 방정환이 전하는 메시지였기 때문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온지논총
64권 0호 ~ 64권 0호

KCI등재

한문학보
42권 0호 ~ 42권 0호

KCI등재

국제어문
85권 0호 ~ 85권 0호

KCI등재

한국문예비평연구
66권 0호 ~ 66권 0호

KCI등재

한문고전연구
40권 0호 ~ 40권 0호

KCI등재

한문학논집
56권 0호 ~ 56권 0호

KCI등재

동방한문학
83권 0호 ~ 83권 0호

KCI등재

한민족어문학
88권 0호 ~ 88권 0호

KCI등재

현대문학의 연구
71권 0호 ~ 71권 0호

KCI등재

고전문학연구
57권 0호 ~ 57권 0호

KCI등재

겨레어문학
64권 0호 ~ 64권 0호

KCI등재

어문론총
84권 0호 ~ 84권 0호

KCI등재

한문교육연구
54권 0호 ~ 54권 0호

KCI등재

고소설연구
49권 0호 ~ 49권 0호

KCI등재

구비문학연구
57권 0호 ~ 57권 0호

KCI등재

한민족문화연구
70권 0호 ~ 70권 0호

KCI등재

세계문학비교연구
71권 0호 ~ 71권 0호

KCI등재

어문연구
48권 2호 ~ 48권 2호

KCI등재

현대문학이론연구
81권 0호 ~ 81권 0호

KCI등재

한국한문학연구
78권 0호 ~ 78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